[문화] ‘성차별’ 마릴린 몬로 동상: 수많은 반대 속, 팜 스프링스에 설치


 


이 기사는 원래 CNN 스타일 프로그램 편집 동반자인 예술 신문 (Art Newspaper) 에 게재됐던 것이다.

 

입력 2021.6.24.

CNN 원문 2021.6.24.

 

[시사뷰타임즈] 다수의 항의, 대중들의 청원, 법적 조치 그리고 소규모 화재 등은 팜 스프링스 시가 초대형이자 과도하게 성적 특색을 부여한마릴린 몬로의 조각물을 팜 스프링스 예술 박물관 바로 옆에 있는 대중들의 터에 설치하는 것을 막기엔 불충분한 것이어 왔다.

 

일요일, 시 의회 의원들은 작고한 슈웓 좐슨의 영원한 마릴린” --이것을 착취적인 것으로 보는 사람들은 #미투마릴린-- 이라고 알려진 작품 헌정식 사회를 봤는데, 이 동상은이 여배우의 흰색 치마가 자신의 허리 위쪽으로 날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화재 -10년 전 용접공들이 조각품에 용접을 하고 있었는데 일부 완충용 기포 비닐 포장재에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던 것과 같은- 로 인한 손상은 전혀 없었다.

 

동상 헌정식은 팜 스프링스 공군 박물관에 있으며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의 고전 비행기인 북미 T-28A 트로잔 전투기가 하늘을 나는 가운데 완료됐다, 그러나 현재 마릴린의 속옷이 노출돼 있는 모습인 이 의식에 예술 박물관 지도자들은 전혀 공식적인 참석읗 하지 않았다. 가장 최근에 부임한 박물관 이사 4명은 이 곳에 이 동상을 설치하는 것에 대해 CReMa (마릴린 동상을 다른 곳으로 옮기자는 위원회) 그리고 LA여자들의 행진 등을 비롯한 운동 단체 사람들이 그랬듯, 공개적으로 반대했다.

 

상기한 단체 두 곳은 모두 시위자들을 헌정식에 보내 다음의 구로를 외치며 일부 연사들의 목소리를 들리지 않게 했다. 팜 스프링스의 의류 설계사 트리나 턹과 함께 CReMa를 공동으로 설립한 부동산 업자 크리스 멘라드는 찬성과 반대 모두가 포함된 끊김없는 구호외침으로 사람들은 연사들의 말 소리를 진짜로 들을 수가 없었다.” 고 하면서 이 의식에 가게된 목표는 기본적으로 이 행사를 어지럽히면서 우리의 불쾌감을 전달하겠다는 것이었다.” 고 했다.

 

팜 스프링스 시 기금으로 운영하는 관광국 (종전엔 2012~2014 동안 유명인들이 짧게 출연하는 번화가를 만든바 있었다,) 이 동상 설치 부지를 구입해 놓은 뒤, 만장일치로 마릴린을 이곳에 유치하기로 표결한 시 의회는 자신들의 생각대로 관광업 촉진책을 제공해 왔다. 산타 훼에 전화 연락을 하자, 턹은 과거에 이 조각물을 완성한 유일한 이유는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촉진시키려는 것이라며 사회연결망 게시물들이 이 동상 값을 내주진 않는다.” 고 했다.

 

저들은 코로나 때문에 수입을 잃고 어려워 하는 번화가 업체들 모두를 돕는 것에 대한 말들을 하고 있다. 그러나 누구라도 최근의 장소를 보면, 이건 동물원이다. 우리의 고객 숫자는 2019년보다는 나아져 왔다.” 고 턹은 번화가에 있는 자신의 주력 가게를 가리켰다.

 

이 여자 () CReMa는 아직도 팜 스프링스 시 및 이 동상의 소유자 P.S, 휴양지 등을 상대로 한 소송을 통해 이 동상을 박물관 바로 옆으로 부더 타른 곳으로 재패지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이면서, 다양한 공공법규를 인용했고 박물관의 이정표격인 동상을 제1종 역사적 기념비라고 했다.

 

턹은 우린 법적인 것들을 완전 끝까지 살펴볼 겁니다, 설령 우리의 노력이 항소에 항소 그리고 또 항소가 된다 할지라도 말입니다,. 전 시위행위들도 마찬가지로 끝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라고 했다.



 

'Sexist' Marilyn Monroe statue installed in Palm Springs amid widespread opposition

 

Updated 24th June 2021

 

People visit the "Forever Marilyn" statue unveiled today on its return to Palm Springs, California on June 20, 2021. - The 26-foot tall and 17-ton sculpture by artist Seward Johnson Atelier was displayed earlier this decade in Palm Springs, but the return has drawn the ire of residents on infringement of surrounding natural landscape views and on allegations the statue is sexist and inapropriate, despite the popularity of Marilyn Monroe's iconic dress-flying pose from the 1955 comedy "The Seven Year Itch." - RESTRICTED TO EDITORIAL USE - MANDATORY MENTION OF THE ARTIST UPON PUBLICATION - TO ILLUSTRATE THE EVENT AS SPECIFIED IN THE CAPTION /  (Photo by FREDERIC J. BROWN/AFP via Getty Images) Credit: Frederic J. Brown/AFP/Getty Images

 

Written by Jori Finkel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by The Art Newspaper, an editorial partner of CNN Style.

 

Multiple protests, a popular petition, a legal action and a small fire have not been enough to stop the city of Palm Springs from installing a supersized and "hyper-sexualized" Marilyn Monroe sculpture on a public site next to the Palm Springs Art Museum.

 

On Sunday, city council members presided over a dedication ceremony for the sculpture by late artist Seward Johnson known as "Forever Marilyn" -- or #metoomarilyn by those who find it exploitative -- that shows the actress with her white dress flying up above her waist. There was no damage from the fire, which took place 10 days ago when welders were working on sculpture and some bubble wrap started smoking.

 

Protesters gather at the "Forever Marilyn" statue by Seward Johnson in Palm Springs. Credit: Frederic J. Brown/AFP/Getty Images

 

The ceremony came complete with a flyover from a vintage World War II plane, a North American T-28A Trojan from the Palm Springs Air Museum. But no leaders of the art museum, which now has a view of Marilyn's exposed underwear, were an official part of the ceremony. The last four directors of the museum have publicly opposed its placement there, as have a number of activist groups, including CReMa (the Committee to Relocate Marilyn) and the Women's March LA.

 

Both of these groups sent protestors to the dedication ceremony with chants that drowned out some of the speakers. "It was nonstop chanting, both pro and con -- you couldn't really hear the speakers," said realtor Chris Menrad, who co-founded CReMa with the Palm Springs fashion designer Trina Turk. "The goal of us being there was basically to disrupt the event and communicate our displeasure."

 

The city council, which voted unanimously to place Marilyn in this location after it was bought by a city-funded tourism agency (it previously made a cameo downtown from 2012 to 2014) has repeatedly given a boost in tourism as its reason for doing so. Reached by phone in Santa Fe, Turk responded that the only thing that the sculpture has accomplished in the past is boosting Instagram posts, saying "social media posts don't pay the bills."

 

"They're talking about helping all the struggling businesses downtown who have lost revenue because of Covid. But if you look at the place lately, it's a zoo. Our numbers have been better than they were in 2019," she added, referring to her flagship store downtown.

 

She adds that CReMa is still seeking the sculpture's relocation from next to the museum through a lawsuit against the city and the statue's owner P.S. Resorts, citing various public codes and the museum's landmark status as a Class One historic monument.

 

"We're going to see the legal thing through to the very end, even if that means appealing and appealing and appealing. I don't think the protests will be over either," Turk said.

 

[기사/사진: CNN]



Comment



12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경제 ]

스타벅스, 라셔 떠난다 © Sputnik / Vitaly Belousov 입력 2022.5.24.RT 원문 2022.5.23. 거물 커피 가맹점이 라셔 (러시아) 전역... 더보기

[ 북한 ]

北, 차(茶)-소금물로 코로나 질병과 전투 평양에서 한 근로자가 의료용 산소를 싣고 다니는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IMAGE SOURCE,EPA 입력...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美 공급 무기들 유크레인서 더 많이 파괴됐다” 자료사진: 스페인 육군이 독일에서의 실탄발사 훈련 중 M777 곡사포 대포를 작동시키고 있... 더보기

[시사 동영상]

친-유크레인 팬티女, 칸 영화제 붉은 양탄자 망쳐놔 © Getty Images / John Phillips 입력 2022.5.22RT 원문 2022.5.21. 남녀평등 시위자 한 명이 유크레인 (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원두 (猿痘) 전염병: 세계보건기구, 확산-전염 예고 어느 환자의 상반신 모습, 그의 피부가 ‘원두’ 감염의 적극적 사례에서 비롯되는 병변을...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