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삼성 갤럭시 S8: 바탕화면 돌아가기 단추 숨기고, 빅스비 AI 장착


 

 

입력 2021.1.21.

BBC 원문 2017.3.29.

 

[시사뷰타임즈] 삼성의 주력상품인 전화기가 이전 기종들에서 보이던 바탕화면으로 돌아가기 단추를 버리고 시살상 새로운 보조원을 도입했다.

 

갤럭시 S8 화면과 더 커진 S8+ 등은, 지난해에 나온 S7 S7 엗즈 (: 한국에선 엣지) 등과 전화기 자체는 똑같은 크기임에도 불구하고, 또한 더욱 크다.

 

이번에 나온 이 두 가지 기종은 전화기의 4개 면을 곡선으로 둥글게 처리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전화기는 삼성의 실패작으로 출시됐던 note 7 -불이 붙어 두 번이나 제품이 회수됐었던- 뒤에 나온 것이다,

 

삼성은 이 불이 났던 문제가 전지 (배터리) 결함 탓이었다고 하면서 그 이후로 추가적 안전조치들을 -전지를 X-선으로 검사하는 기능 포함- 설치했다고 했다.

 

이 회사는 또한 자국에서의 부패 추문으로 수렁에 빠진 상태가 되기도 했다.

 

CCS 기술자문회사의 벤 웃은 갤럭시 S8은 삼성으로서는 지난 10년 동안 중에 가장 중요한 제품 출시임이 거의 틀림없고 Note 7이 회수댔던 터라 모든 측면이 철저히 살펴지게 될 것이라고 평했다.

 

S8은 의심할 나위 없이 강력한 제품이지만 앞서의 힘들었던 상황에서 벗어나려면 이제 흠결이 없는 제품을 내놓아야 한다. 만일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훨씬 더 강력한 것이 될 것이다.“

 

이 새로운 장치는 421일 출시될 것이다.

 

S8의 가격은 690 파운드 (104만원) 이고 S8+780 파운드 (1175천원) 인데, 지난해 569 파운드였던 S7 639 파운드였던 S7 엗즈 등의 출시가격 보다는 뛰어 오른 것이다.

 

IDC 시장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적으로 볼 때, 삼성은 2016, 가장 많이 판매된 전화기 제조사였다고 한다.

 

하지만, 애플이 같은 해 마지막 3달 동안 삼성을 추월했었다. (자료: IDC)

 

 

더 길어진 화면

 

 

S8S8+ 등의 표시화면은 각각 4.8인치 (14.7cm) 에 세로 6.2인치 (15.7cm) 인데, 전보다 가로세로 비율이 더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하고 화면을 맨 꼭대기 및 맨 밑에 가깝게 밀어 올리고 내릴 수 있다.

 

이렇게 한 결과로, ‘삼성이라는 상징적 글은 더 이상 전면에 나오지 않고, 물리적인 바탕화면으로 가기 단추는 화면상에 있는 아이콘으로 대체돼 있는데, 경쟁사인 화웨이 및 LG의 앤드로이드 전화기와 비슷한 방식이다.

 

하지만, 압력 감지기 및 진동용 부품은 새로운 가상 단추 뒷 공간에 내재시켜 되먹임을 제공한다.

 

삼성은 표시화면의 18.5:9 비율이 앱 두 개를 나란히 사용하기에 더욱 적합하다고 말한다. 예를 들어, 이젠 영상을 볼 공간이 있으며, 잡담담 햅을 사용하는데, 아직도 손가락으로 찍는 자판을 사용할 여백이 있다.

 

 

바탕화면으로 돌아가기 단추

 

 

화면은 예전과 똑같은 해상도이지만, 이젠 더 밝기에, 가외로 선명한 고 생동폭 (HDR) 영상 재생을 지원해 준다.

 

S8의 동체는 S7보다는 약간 더 좁은 반면 S8+S7 엗즈 보다는 좀 젋지만 더 가볍다. 삼성은 그래도 두 가지 기종 모두를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안녕 빅스비

 

 

이 기종들은 또한 빅스비도 도입하고 있는데, 빅스비란 애플 시리의 원래 개발자들 중 일부의 것에서 취득한 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가상 보조원 (장치) 를 말한다,

 

이 도우미는 특별 작업용인 측면 단추로 활성화되며 기본적으로 깔려있는 앱 10개를 사용할 수 있게 해 주는데 사진 화랑, 문자 및 날씨 등이 포함되며 목소리로 제어 된다.

 

이것은 상황 인지형인 바, 사용자들이 후속 질문 사항을 물어보면서 이 기기가 현재 뭘 보여주고 있는지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가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삼성은 사용자들이 음성 명령과 물리적 제어를 함께 혼합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했는데, 이를 테면, 말로 어떤 친구에게 이 사진들을 보내겠다고 요청하기에 앞서, 오늘 찍은 사진들을 모두 보겠다고 요청한 뒤, 자신들이 원하는 것들을 누르는 것이다.

 

이 기술은 또한 휴대전화의 사진기를 통해 보이는 물체들을 인식하도록 사용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이 기술은 이정표적인 것을 밝히는데 쓰이거나 제품 주인에게 인터넷으로 구입하려면 비용이 얼마냐고 말할 때 쓸 수도 있다.

 

빅스비는 구글 음악 틀기와 함께 가동되기에, 삼성은 장차 이것을 다른 제3자의 앱에서도 이것을 열게 할 계획이지만, 그때가 언제인지는 말하지 않았다.

 

출시하면서, 이 제품은 오로지 미국 및 한국인의 음성만을 인지하도록 설계돼 있다.

 

삼성이 보여주는 것이 현실에서도 잘 작동된다면, 빅스비는 시리 및 구글 보조원들에게 결여돼 있는 특징들을 제공하기 때문에 흥미로운 것이 될 것이라고 IDC의 후랜시스코 제로니모가 평했다.

 

최상의 디지틀 보조원을 두겠다는 경쟁이 벌어지고 이것이 겉으로 보이는 휴대전화 판매량을 좌우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과거에, 삼성이 내놓은 것들 중 일부는 제품 설명을 할 때는 대단해 보였지만, 일상적으로 사용하다 보면 설명만큼 좋은게 아니었다.”

 

빅스비가 휴대전화를 장악할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반면, 이것에는 구글 보조원의 스마트 선제 기술이 결여돼 있으며, 예를 들자면, 잡담 중 끼어들어 가 볼만한 장소를 제시해 주지도 않는다.

 

하지만, 연구 거물의 경쟁자인 인공지능은 바탕화면으로 가기 단추를 통해 여전히 부를 수 있다.

 

 

향상된 사진기

 

 

지난해 휴대전화 기종에서 개선된 다른 점에는 아래 것들이 포함돼 있다.

 

-더욱 상세한 8백만 픽셀 전면 사진기 + 더 빠른 자동 초점 맞춤

 

-후면 사진기는 12MP로 남아있지만 여분의 자료가 추출되는 부가적 틀로 포착하면서 선명도돠 색 대비가 향상된 상태로 사진을 찍게 될 것이라고 약속한다.

 

-새로운 처리장치인 중앙처리장치 (CPU) 10% 더 강력해졌다고 말하며, 그림처리장치 (GPU) 21% 향상됐다고 한다. 10 나노미터 칩 기술로 바뀜으로써 더욱 에너지 효율적이 될 것이다.

 

-홍채 검사는 신분증 (ID) 대안으로 지문을 쓰듯 눈 도장으로 쓰일 수 있게 해 준다

 

-새로운 삼성 연결앱을 가전제품을 조절하는 용도로 쓰일 수 있다.

 

삼성은 또한 현재 자사만의 움직임 감지 제어기와 동반돼 나오며 개선된 가상 현실 헤드셋 및 예전보다 월씬 더 자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360도 차세대 사진기 등을 비롯 여러 가지 부장품들을 갖고 있다.

 

삼성은 또한 휴대전화를 모니터, 자판 그리고 무선 마우스와 연결할 수 있는 토대도 제공하는데, 이로써 이 휴대전화를 일종의 앤드로이드 동력 컴퓨터로 활용할 수 있게 해 준다,.

 

마이크로솦트사가 과거에 이런 것을 했지만, S8의 실행력은 매우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경험을 하게 해 준다.” 고 웃은 평했다.

 

그러나 난 기술 전망에서 비롯되는 토대에 감명을 받고 있지만, 실제로 소비자들에게 있어서의 가능성은 의문스럽다.”

 

 

분석: 조 클레이먼, 기술부 기자

 

삼성의 S8예술 작품이라고 하는 대담한 선언을 공감한다고 확신할 수는 없지만, 너욱 날씬해진 이 휴대전화는 분명히, 그 이전에 나온 것보다, 더욱 한손에 편안히 안착할 것이다.

 

그리고 일단 사람들이 표면 -거의 전부가 화면인- 을 보면, 사람들은 왜 물리적 바탕화면으로 가기 단추 또는 휴대전화 둘레의 기능 단추가가 대체 필요했던 것인지 의아스럽게 될 것이다.

 

삼성이라는 이 기술 거물은 자사의 디지틀 보조원 빅스디에 큰 희망을 걸고 있다. 내가 시험해 본 것은 한정된 보여주기 기종이었는데, 이 기종은 이 기종을 미리 결정하게 되는 단서를 사진 찾기나 목소리로 날씨 말해주기 등을 보며 이해했던 듯 하다.

 

빅스비의 을 사진기로 활용한다는 생각은 아기자기한 것이긴 하지만, 이 기능이 다른 앤드로이드 휴대전화상에 있고 또 사전에 설치될 좀더 친숙한 구글 보조원에서 사람들을 관심을 멀리 가져갈 수 있을까?

 

난 여러분들에게 내가 상상하기론 늘 동력에 굶주린 조그만 장치인 전지의 수명에 대해 더 많이 이야기하고 싶지만, 삼성은 이것에 대해선 말하길 꺼려했다. 전지는 여전히 민감한 주제다. 




Samsung Galaxy S8 hides home button and gains Bixby AI

 

By Leo Kelion

Published29 March 2017

 

media captionSamsung Galaxy S8 and S8+: First look

 

Samsung's latest flagship phones have ditched the physical home button found in their predecessors and introduced a new virtual assistant.

 

The screens of the Galaxy S8 and bigger S8+ are also larger despite the devices being about the same size as last year's S7 and S7 Edge.

 

This time, both models feature displays that curve round the phones' sides.

 

The launch follows Samsung's botched release of the Note 7, which was recalled twice after fires.

 

The South Korean firm blamed the problem on battery faults and said it had since put in additional safety measures, including X-ray scans of batteries.

 

The company has also become mired in a corruption scandal in its home country.

 

Samsung phones

IMAGE COPYRIGHTSAMSUNG

image captionSamsung hosted launches for the handsets in New York and London

 

"The Galaxy S8 is arguably the most important launch of the last 10 years for Samsung and every aspect will be under the microscope following the Note 7 recall," commented Ben Wood from the CCS tech consultancy.

 

"The S8 is a unquestionably a strong product but Samsung must now deliver a faultless launch to move on from its earlier difficulties. If this happens it will emerge in an even stronger position."

 

The new devices will be released on 21 April.

 

The S8 is priced at £690 and the S8+ at £780 - a jump on last year's entry prices of £569 for the S7 and £639 for the S7 Edge.

 

Samsung was the bestselling handset manufacturer for 2016 as a whole, according to market research firm IDC.

 

However, Apple overtook it in the final three months.

 

Source: IDC

 

Longer screens

 

The displays of the S8 and S8+, measuring 5.8in (14.7cm) and 6.2in (15.7cm) respectively, mean a more stretched aspect ratio than before, pushing the screens closer to the top and bottom of the handsets.

 

Galaxy S8+

image captionThe Galaxy S8+ has a longer screen than last year's S7 Edge

 

As a consequence, Samsung's logo no longer features on the front, and the physical home button is replaced with an on-screen icon - in a similar manner to rival Android phones from Huawei and LG.

 

A pressure sensor and vibration module have, however, been built into the space behind the new virtual button to provide feedback.

 

Samsung suggests the displays' 18.5:9 ratio makes them better suited to running two apps side by side. For example, there is now space to watch a video, use a chat app and still have room for a full touch-keyboard.

 

Home button


image captionThe new home button appears as an icon on the screen but has a pressure sensor behind it

 

The screens are the same resolution as before but are now brighter, supporting high dynamic range (HDR) playback of videos for extra clarity.

 

The S8's body is a little narrower than that of the S7, while the S8+'s is a bit wider than the S7 Edge but lighter - Samsung says both new devices can still be used one-handed.

 

Hello Bixby

 

The phones also introduce Bixby - a virtual assistant based on technology acquired from some of the original developers' of Apple's Siri.

 

Bixby

IMAGE COPYRIGHTSAMSUNG

image captionSamsung intends to expand Bixby's capabilities over time

 

The helper is activated by a dedicated side-button and allows 10 built-in apps - including a photo gallery, messages and weather - to be controlled by voice.

 

It is "context-aware", meaning users can ask follow-up questions and assume it is aware of what is currently displayed.

 

Samsung said it expected owners to mix together voice commands and physical controls - for example asking to see all the photos taken today, then tapping the ones they want, before verbally requesting they be messaged to a friend.

 

The software can also be used to recognise objects seen via the phone's camera. This can be used to identify a landmark, for example, or tell the owner how much a product would cost to buy online.

 

Bixby

IMAGE COPYRIGHTSAMSUNG

image captionBixby can be used to recognise nearby objects and show where they are on sale

 

Bixby works with Google Play Music, and Samsung intends to open it up to other third-party apps in the future but has not said when.

 

At launch, it is only designed to recognise US and Korean voices.

 

"If what Samsung demoed works well in practice, Bixby will be interesting because it offers features absent from Siri and Google Assistant," commented Francisco Jeronimo from IDC.

 

"The race is on to have the best digital assistant, since that will drive hardware sales.

 

"But in the past, some of Samsung's features have looked great in presentations, but when you use them on a daily basis they have not been as good."

 

While Bixby offers new ways to control a phone, it lacks Google Assistant's pre-emptive smarts - it does not interject in chats to suggest places to visit, for example.

 

However, the search giant's rival artificial intelligence can still be summoned via the home button.

 

Enhanced cameras

 

Multi-frame processor

IMAGE COPYRIGHTSAMSUNG

image captionThe rear camera combines data from several frames to enhance detail

 

Other improvements over last year's models include:

 

a more detailed eight megapixel front-camera with faster autofocus

 

the rear camera remains 12MP but promises to take photos with improved sharpness and contrast by snapping additional frames from which extra data is extracted

 

new processors - the central processing unit (CPU) is said to be 10% more powerful and the graphics processing unit (GPU) 21%. A shift to 10 nanometre-chip technology should also make them more energy efficient

 

an iris scanner, allowing "eye-prints" to be used as an ID alternative to fingerprints

 

a new Samsung Connect app that can be used to control smart home appliances

 

Samsung also has a range of accessories including a revamped virtual reality headset that is now accompanied by its own motion-sensing controller, and a second-generation 360-degree camera capable of more detailed images than before.

 

DeX dock

image captionThe new phones can be used as a PC if added to an optional DeX dock

 

It also offers a new dock that connects the phones to a monitor, keyboard and wireless mouse, allowing them to act as a kind of Android-powered PC.

 

"Although Microsoft has done this in the past, the performance of the S8 makes it a very compelling experience," commented Mr Wood.

 

"But while I'm impressed with the dock from a technology perspective, the practicality of it for consumers is questionable."

 

Analysis: Zoe Kleinman, technology reporter

 

Bixby

image captionBixby can recognise objects shown to its camera

 

I'm not sure I share Samsung's bold declaration that the S8 is "a work of art" - but the slimmer handset definitely sits more easily in one hand than its predecessor.

 

And once you see the surface, which is nearly all-screen, you wonder why you ever needed a physical home button or any other furniture around it.

 

The tech giant has high hopes for its digital assistant Bixby. What I tried was a limited demo model, which only seemed to understand a few predetermined cues such as searching photos and telling you the weather.

 

The idea of using the camera as Bixby's "eyes" is neat - but is it enough to draw people away from the more familiar Google Assistant, which will also be preinstalled, as it is on other Android devices?

 

I'd like to be able to tell you more about the battery life of what I imagine is a power-hungry little device - but Samsung was coy about that. Batteries are still a sensitive subject.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한국 백신접종 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 = FINANCIAL TIMES 입력 2021.2.26. [시사뷰타임즈] 며칠... 더보기

[ 경제 ]

애플, 3~4주마다 회사 하나씩 사들여... MS엔 한참 못미치는 액수 애플의 최고책임자 팀 쿡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1.2.24.BBC 원문 7시간 전 [시사뷰타임... 더보기

[ 북한 ]

北, 바로 지금 한국 전쟁 포로들을 탄광 노예로 부리고 있다 비밀 경찰 관계자들의 집으로 석탄을 나르고 있는 포로들. 과거 포로로 있었던 김혜숙이 ... 더보기

[ 日本·中國 ]

日 진도 7.1 지진: 2011년 후꾸시마 지진 재발, 똑같은 곳 주점 관리인이 일요일 지진 이후 파손된 술병들을 치우고 있다. 입력 2021.2.14.CNN 원문 2021.2....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외교관들, 철로 수레 손으로 밀며 북한 떠나 어린이들이 포함된 라셔 외교관 한 무리가 철로 손수레를 스스로 1km 이상 밀었다. 이들은 ... 더보기

[시사 동영상]

美 화성 탐사차량 인내호가 활영한 극적인 영상들 공학기사들은 착륙의 역학에 대해 너 나은 이해를 위해 극적인 영상을 원한다. BBC[BBC 제공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100% 자동 UDAR 무인 지상전투차량의 막강 기능 자료사진: 자동 Udar 복합체가 라셔 국방부의 혁신의 날 2015 전시회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아파트 화재, 자식 4명 강제로 창밖에 떨어뜨린 엄마 자식 한 명을 떨어뜨리는 장면 [BBC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2.27.BBC 원문 17시간 전 [시사...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감옥에 68년 있었던 가장 나이든 청소년 종신형범, 석방 2월11일 석방된 뒤, 필러델피어에 있는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 밖에 있는 조 리곤 입력 2021.2....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타이거 우즈, 자동차 추락 사고로 양 다리 중상...사고원인 규명 중 2월23일, 캘러포녀주 로스 엔절러스 인근 추락 현장에서 견인된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가 ... 더보기

[연예]

K-팝 소원, 나찌 병사 동상에 빠진 듯한 사진.. 사과 이빈 잡지 - K-팝 G친구의 가수 소원이 나찌 병사의 동상과 사진을 찍은 자세로 비난을 받고...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바이든 행정부: 신임 국무장관 앤터니 블링컨...그는 어떤 사람인가? 앤터니 블링컨 (Antony John Blinken; 1962년 4월 16일 ~ ) 은 미국의 외교관이다. 2021년1월20일, 조 ...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12세 꿈나무 소리꾼 안유빈, 경기 잡잡가 발표회 개최 보도자료 (사) 경기잡가 포럼/ 싱싱 국악 배달부보내는 날 : 2020년 11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2회 아니라 1회로 땡: FDA, 좐슨 & 좐슨 코로나 백신 승인 좐슨 & 좐슨 코로나-19 백신은 현재 임상 실험 준비를 하고 있는 중이다. IMAGE COPYRIGHTGETTY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식품 성분들, 뜻밖에도 태양열 전지 품질 향상시켜 태양열 판에 있는 전지들은 케잌처럼 생각될 수도 있는바 - 단순히 신종 성분으로 한 번 해... 더보기

[ 기재부 ]

(보도자료) 2021년도 예산 국회확정 기획재정부 2020.12.02. 2021년도 예산 국회확정에 따른 보도자료입니다. 세부내용은 첨부문서...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전국 12개 미군기지 국민곁으로... 기지반환 가속화 정부합동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0-12-11관련기관 :국방부담당부서 :국무조정실, 국방부, 외교부, 환... 더보기

[ 행안부 ]

행정안전부, 2020 재난안전 논문공모전 우수작 발표 ‘효율적 화재진압을 위한 공간정보 활용 방안’ 대상 수상 ­등록일 : 2020.12.11. 작성자 : ... 더보기

[ 국토교통 ]

11일 온라인서 혁신도시지역발전센터·주거개선사업 등 우수성과 발표 혁신도시 성과 공유·확산 위한 「제2회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성과보고대회」 개최 담당... 더보기

[ 법무부 ]

국내 210만여 명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재 출판 배포일시 2020. 12. 11.(금)담당부서 문화예술정책실 국어정책과 문체부 국립국어원 한국어진... 더보기

[ 복지-교육 ]

근로복지공단, 중소 사업장 퇴직연금제도 도입 제고 견인 제목 근로복지공단, 중소 사업장 퇴직연금제도 도입 제고 견인 등록일 2020-12-11 - 「퇴직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