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라셔의 시각: 라프로프, 블링컨과의 회담 결과 밝혀



 

입력 2022.1.23.

RT 원문 2022.1.21.

 

 

저니버 (제네바) 에서, 외교관들은 라셔 (러시아) NATO 유럽 팽창 제한 요구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시사뷰타임즈] 워싱튼은 마스커우 (모스크바) 의 안보 보장책 제안에 대해 서면으로 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라셔 외무 장관 세르게이 라프로프가 블링컨과의 회담이 끝난 이후에 공표했다.

 

금요일 스위스 저니버 시에서의 만남 직후 언론인들에게, 라프로프는 미국 측은 크렘린 (마스커우 내에 있는 라셔 대통령 관저) 이 개발한 두 가지 조약 초안에 대해 자신들의 초기 관점을 제시했다면서 블링컨은 내게 우리가 의견을 교환한 것에 만족한다면서 미국은 자신을 도울 것이라고 하면서 다음 주에 서면으로 답변하겠다고 확언했다.” 고 했다. 하지만, 라프로프는 현재 저들의 반응은 예비적인 것이기에 우린 이에 대해 경고했다.” 고 덧붙였다.

 

라셔가 서면 답변을 내놓을 것인지의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 최고 외교관은 그 질문은 블링컨과 미국 측에 대한 것이라고 했다. 마그커우는 초기에 라셔 측 입장에 대한 제안을 했고 공개적인 회담을 갖자는 의향을 전했었다.

 

라프로프는 또한 유크레인이 NATO에 받아들여져서는 안된다는 요구는 라셔의 세력 범위에 대한 주장을 하겠다는 신호가 아니라 NATO가 동 유럽에 갈등의 씨앗을 뿌리려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했다.

 

이에 더해, 라프로프는 미국은 유크레인의 돈바스 지역에서의 갈등을 종식시키기 위해 설계된 민스크 랍의문 이행을 돕겠다고 한 바 있었다고 했다. 마스커우는 이전에 유크레인이 2014년에 체결된 이 협정을 무시한다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지역에 자치 공화국이라고 스스로 선포한 두 곳의 분리주의 지도자들과 회담을 하길 거부함으로써- 고 비난한 바 있다. 유크레인 대통령 볼리디미르 졸렌스키는 탈퇴한 지역들은 라셔 대리인들이라며 자신은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을 만나야 한다고 고집했다.

 

논의에 앞서, 블링컨은 의미깊은 진전을 할 가능성은 적다고 주의를 주면서 난 그 어떤 돌파구도 기대하지 않는다.” 며 이 만남은 라셔가 이 외교적 접촉에서 어떤 결론을 도출했는지를 보게될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회담은 라셔가 별개로 두 가지 제안을 개발한 후에 열린 일련의 외교적 만남 중에 가장 마지막에 나온 것인데, 한 가지는 워싱튼에 그리고 다른 한 가지는 NATO에 전달됐는데, 이 제안들은 유럽 대륙 상에서 충돌의 위험을 라셔가 감소시키겠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제안들 중에는 미국 주도의 군사 동맹체가 라셔의 국경쪽으로 더 팽창해서는 안된다는 요구가 있는데, 이는 사실상 유크레인이 NATO 회원국이 되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이다, 그에 더해, 마스커우는 NATO가 소비엔 연방이 무너진 뒤 1997년에 체결했던 과거 월소 (바르샤바) 협정에서 말하는 영토 상에서 군사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고집하고 있다.

 

이 군사동맹체의 사무총장 젠스 스톨른벍은 마스커우의 요청을 비난하면서, 라셔는 유크레인이 이 동맹체게 합류하는 것에 대해 아무런 거부권도 없다고 하면서 NATO는 병사를 어떠한 국가들에 배치하는 것을 막는 두 가지 단계회원국 체제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일라고 주장했다.

 

라셔는 이러한 조치들이 갈등을 피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데, 푸틴은 서구 세계는 1990년대에 소련의 몰락으로 남겨진 공간으로 NATO가 팽창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언을 하면서 라셔를 속였었다.” 고 했다. 폴런드 (폴란드) 벌개리어 (불가리아), 로매니어 (루마니아), 그리고 발틱 국가들은 나중에 받아들여 졌다.




21 Jan, 2022 13:10

HomeRussia & FSU

 

Lavrov reveals outcome of security talks with Blinken

 

Talks in Geneva saw diplomats discuss Moscow’s demands to limit the expansion of NATO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attends a meeting with U.S.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at the President hotel in Geneva, Switzerland. © Sputnik / Russian Foreign Ministry

 

Washington has pledged to respond in writing to Moscow’s proposed security guarantees,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has announced following talks with his American counterpart,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Speaking to journalists shortly after the meeting in the Swiss city of Geneva on Friday, Lavrov said the US side had set out its initial view on the two draft treaties developed by the Kremlin. “Blinken told me he was satisfied with the exchange we had and that it will help him, he assured us, to issue a written response next week.” However, Lavrov added, at present “their reaction is only preliminary we were warned about this.”

 

Asked whether Russia intended to publish the response, the top diplomat said the question was one for Blinken and the US side. Moscow initially made its proposals and intentions to hold talks public.

 

Lavrov also added that demands for Ukraine not to be admitted to NATO were not a sign Russia was seeking to assert control over a “sphere of influence,” but an effort to prevent the bloc “sowing the seeds” of conflict in Eastern Europe.

 

In addition, Lavrov said the US side had undertaken to help implement the Minsk Agreements, designed to put an end to the conflict in the Donbass region of Ukraine. Moscow has previously accused Kiev of disregarding the pact, inked in 2014, by refusing to hold talks with separatist leaders of the two self-proclaimed autonomous ‘republics’ in Donetsk and Lugansk. Ukrainian President Volodymr Zelensky has claimed that the breakaway regions are Russian proxies and insisted he should meet with President Vladimir Putin instead.

 

Ahead of the discussions, Blinken cautioned that the chances of making significant progress were slim. “I do not expect any breakthrough,” he said, arguing that the meeting would be a chance to “see what conclusions Russia has drawn from these diplomatic contacts.”

 

The talks are the latest in a series of diplomatic meetings held after Russia developed two separate proposals, one addressed to Washington and the other to NATO, which it argues would reduce the risk of conflict on the European continent.

 

Among the proposals is a demand that the US-led military bloc issue written guarantees that it will not expand further toward Russia’s borders, effectively blocking Ukraine from future membership. In addition, Moscow insists that NATO should refrain from military activity on the territory of the former Warsaw Pact states that joined after 1997, after the fall of the Soviet Union.

 

The bloc’s secretary general, Jens Stoltenberg, has criticized Moscow’s requests, saying that the country has no veto on Ukraine’s efforts to join up, and insisted it will not accept a “two-tier” membership system that prevents it from deploying troops in certain states.

 

Russia insists the measures are necessary to avoid conflict, with President Vladimir Putin saying that the West “cheated” Russia by giving assurances in the 1990s that the bloc would not expand into the space left by the fall of the Soviet Union. Poland, Bulgaria, Romania, and the Baltic states were subsequently admitted.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경제 ]

스타벅스, 라셔 떠난다 © Sputnik / Vitaly Belousov 입력 2022.5.24.RT 원문 2022.5.23. 거물 커피 가맹점이 라셔 (러시아) 전역... 더보기

[ 북한 ]

北, 콰드가 북한 비난하자 미사일 3기 발사 FILE PHOTO © AP / Lee Jin-man 입력 2022.5.25.RT 원문 2022.5.24.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의 동경에서의...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美 공급 무기들 유크레인서 더 많이 파괴됐다” 자료사진: 스페인 육군이 독일에서의 실탄발사 훈련 중 M777 곡사포 대포를 작동시키고 있... 더보기

[시사 동영상]

친-유크레인 팬티女, 칸 영화제 붉은 양탄자 망쳐놔 © Getty Images / John Phillips 입력 2022.5.22RT 원문 2022.5.21. 남녀평등 시위자 한 명이 유크레인 (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원두 (猿痘) 전염병: 세계보건기구, 확산-전염 예고 어느 환자의 상반신 모습, 그의 피부가 ‘원두’ 감염의 적극적 사례에서 비롯되는 병변을...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