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얀마 군부, 시민 최소 38명 살해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3.4.

BBC 원문 8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유엔이 한달 전 쿠데타 발발 이후로 가장 피비린내 나는 날이라고 묘사한 3, 미얀마에서 최소 38명이 살해됐다.

 

주 미얀마 유엔 특사 크리스틴 쉬래너 버거너 () 는 미얀마에서 찍은 충격적인 영상이 있다고 했다.

 

목격자들은 보안군이 고무총알 (: 이것 역시도 치명적) 및 실탄을 발사했다고 했다.

 

대규모 시위대들 및 시민불복종행위들이 21일 군부가 정권을 찬탈한 이래로 미얀마 전역에서 있어왔다.

 

시위자들은 군부통치를 종식시키고 아웅 산 수 지를 비롯 전복되어 구금돼 선출된 정부 지도자들 석방을 촉구해왔다.

 

쿠데타 및 시위자들에 대한 폭력적 진압에 국제적인 비난이 이어지고 있지만, 미얀마 군부는 지금까지 무시해 왔다.

 

3일 사망 사건에 대해, 영국은 유엔 안보리에 금요일 회의 소집을 촉구했고, 미국은 미국 군부에 대한 차후 조치를 고려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가장 최근의 폭력사태는 미얀마 이웃 국가들이 군부에게 자제를 촉구한 지 하룻 만에 벌어진 것이다.

 

 

경찰은 나오자 마자 총을 갈겨댔다

 

 

쉬래너 버거너는 쿠데타가 시작된 이래로 현재 최소 50명이 살해됐다.” 고 했다.

 

 

버거너는 한 영상에선 경찰이 비무장 자원 의료봉사자를 두드려 패는 장면을 보여주었다고 했다. 그리고 또 다른 영상에선 시위자 일명이 총을 맞고 길거리에서 아마도 죽었을 것을 보여주었다고 했다.

 

버거너는 내가 무기 전문가 몇 명에게 물어봤더니 그들이 내게 확인해 줄 수 있었는데, 분명치는 않지만 9mm 기관단총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는데, 그러니 실탄을 사용한 것이었다.” 고 했다.

 

미얀마 내부의 여러 보도 내용들에선 양곤을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대규토 군중들에게 경고도 거의 하지 않고 보안군이 총을 발사했다고 했다.

 

14살과 17살인 소년 두 명도 살해된 사람들 가운데 있었다고 어린이를 구합시다기관은 말했다. 19살인 여자도 죽은 자들 가운데 들어있다는 말이 나왔다.

 

미얀마 중부에 있는 모니와에선 시위가 벌어지는 동안 6명이 총을 맞고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의 한 기자는 로이터 통신사에 이 불안한 사태 속에 다른 사람들 최소 3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한 자원 의료봉사자는 미얀마에 있는 AFP 통신사에 모나와에서 최소 1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경찰은 최루가스, 고무총알 및 실탄을 발사했다.”

 

이 시의 한 시위자는 경찰은 우리에게 물대포를 뿌리진 않았고, 해산하라는 경고도 없었고, 그냥 총을 쐈다.” 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만달레이 시에선, 한 학생 시위자가 BBC에 시위자들이 자신의 집 근처에서 살해됐다고 했다.

 

오전 10시 또는 1030분 정도인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경찰과 군인이 이 지역으로 오더니 민간인들을 향해 총을 발사하기 시작했습니다. 경고는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저들은 그냥 오자마자 총을 쏘기 시작했습니다. 고무총알을 사용했지만 실탄도 사용하여 민간인들을 죽였습니다.”

 

군부는 보도된 사망 사건들에 대해 말을 하지 않고 있다.

 

 

압력 불구, 완강한 군부

 

 

세계 강대국들이 미얀마 위기를 점점 더 커지는 우려의 눈으로 보고있지만,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 후에 제재와 고립을 견딜 준비가 돼있다고 했다.

 

버거너는 유엔에 미얀마 장군들에 대한 매우 강력한 조치를 취하라고 족구했다. 버거너는 미얀마 군부 부 수석과의 대화에서 처벌적 조치로 경고했다.

 

버거너는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들의 대답은 몇 안되는 친구들과 함께 걸어가는 것을 우린 배워야 한다.’ 였다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을 비롯한 서구 세계들은 더 많은 제재조치를 고려하고 있는 중이다.

 

3일의 폭력사태는 미국의 간담을 서늘하게만들어 놓았다고 미 국무부 대변인 넷 프라이스가 말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바로 자국 국민을 상대로 한 미얀마 군부의 야만적인 폭력행위를 모두 한 목소리가 되어 비난할 것을 모든 나라에게 촉구한다.” 고 했다.

 

근느 역사적으로 미얀마의 가까운 동맹국인 중국에게, 미얀마 군부에게 영향력을 발휘하라고 촉구했다.

 

유엔 안보리 -국제적 평화유지 기구- 는 상황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지만, 내부 문제로 보고 있는 라셔 (러시아) 및 중국의 반대 때문에 비난까지 하지는 않았다.

 

한편 후랜시스 교황은 탄압을 능가할대화를 촉구했다.

 

이웃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외무장관들은 미얀마 상황에 대한 특별회의를 가졌다.

 

그러나 장관들이 자제를 촉구하긴 했어도, 이들 중 일부만 군사 정부에게 수 지를 석방하라는 압력을 가했다.

 

수 지 (75) 구금된 이후 처음으로 영상 연결을 통해 법정에 출두한 모습이 보였였다.

 

군부는 수 지의 국가민주연맹 (NLD) 이 압승을 거뒀던 지난해 11월 총선이 사기였기 때문에 정권을 찬탈한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군부는 이런 주장에 대한 증거는 하나도 제공가히 못해왔고, 그 대신 선거위원회를 교체하면서 1년 내로 새로운 투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미얀마에 대한 기초 상식


 

-버마라고도 불리는 미얀마는 1962년서부터 2011년까지 억압적 군사정궡 치하에 있는 동안 오랫동안 버림받은 국가로 여겨졌었다.

 

-2010년 점진적인 자유화가 시작되면서, 2015냔에 자유 선거가 실시됐고 그 이듬해엔 역전노장의 야당 지도자 아웅 산 수 지가 이끄는 정부가 들어섰다.

 

-2017, 미얀마 군의 로힝야 부족에 대한 치명적인 강력 탄합 때문에 로힝야 이슬람 교도 50만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뱅글러데쉬로 도망갔는데, 나중에 유엔은 이 사태를 인종 말살의 교과서적 본보기라고 불렀다.

 

-아웅 산 수 지와 그의 정부가 지난해 11월 선거에서 압승을 거두자, 군부는 (사기 선거라며) 21일 수 지의 국가민주연맹 (NLD) 당을 전복시켜 버렸다.




Myanmar sees deadliest day as 38 protesters killed

 

Published8 hours ago

 

media captionVideo footage shows anti-coup protesters running to avoid police tear gas

 

At least 38 people were killed in Myanmar on Wednesday in what the UN described as the "bloodiest day" since the coup took place a month ago.

 

UN envoy to Myanmar Christine Schraner Burgener said there was shocking footage coming out of the country.

 

Witnesses said security forces opened fire with rubber and live bullets.

 

Mass protests and acts of civil disobedience have been seen across Myanmar since the military seized power on 1 February.

 

Protesters have been calling for an end to military rule and the release of the country's elected government leaders - including Aung San Suu Kyi - who were overthrown and detained in the coup.

 

The coup and the violent suppression of protests that followed have led to international condemnation, which Myanmar's military has so far ignored.

 

Reacting to Wednesday's deaths, the UK called for a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meeting on Friday, while the US said it was considering further action against Myanmar's military.

 

The latest violence comes a day after Myanmar's neighbours urged the military to exercise restraint.

 

'They just came out and started to shoot'

 

Ms Schraner Burgener said at least 50 people had now been killed "and many wounded" since the coup began.

 

She said one video clip showed police beating an unarmed volunteer medical crew. Another showed a protester being shot and probably killed on the street, she said.

 

"I asked some weapons experts and they could verify to me, it's not clear but it seems that the police weapons like 9mm submachine guns, so live ammunition," she said.

 

Reports from inside Myanmar spoke of security forces opening fire on large crowds in a number of cities, including Yangon, with little warning.

 

Two boys, aged 14 and 17, were among those who were killed, Save the Children said. A 19-year-old woman was also said to be among the dead.

 

Protesters sit in a street holding makeshift shields as they face police in riot gear, in Mandalay on 3 March 2021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Soldiers are believed to have used live ammunition on protesters

Protesters are seen in a barricade during an anti-coup protest in Yangon, Myanmar

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Protesters have built barricades in several cities around the country

 

At least six people were reportedly shot dead during a protest in Monywa in central Myanmar. At least 30 others were wounded in the unrest, a local journalist told Reuters.

 

A volunteer medic told AFP news agency in Myingyan that at least 10 people had been injured there. "They fired tear gas, rubber bullets and live rounds," they said.

 

"They didn't spray us with water cannon, [there was] no warning to disperse, they just fired their guns," one protester in the city told Reuters.

 

In Mandalay, a student protester told the BBC that demonstrators were killed near her house.

 

"I think around 10am or 10.30, police and soldiers came to that area and then they started to shoot at civilians. They didn't give any warning to the civilians.

 

"They just came out and they started to shoot. They used rubber bullets but they also used live bullets to kill civilians in a violent way."

 

The military has not commented on the reported deaths.

 

Military stands firm despite pressure

 

As world powers view Myanmar's crisis with growing unease, the country's military said it was ready to withstand sanctions and isolation after its coup,

 

Ms Schraner Burgener has urged the UN to take "very strong measures" against the generals. The UN envoy warned of such punitive action in a conversation with Myanmar's deputy military chief.

 

In response, "the answer was: 'We have to learn to walk with only few friends'," Ms Schraner Burgener told reporters in New York.

 

Nevertheless, more sanctions are being considered by Western countries, including the US.

 

Protesters crouch after police opened fire to disperse an anti-coup protest in Mandalay, Myanmar

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The US said it was appalled by Wednesday's violence

 

Wednesday's violence left the US "appalled", State Department spokesman Ned Price said. He told reporters: "We call on all countries to speak with one voice to condemn the brutal violence by the Burmese military against its own people."

 

He urged China, historically a close ally of Myanmar, to bring its influence to bear on the country's military.

 

The UN Security Council - an international peacekeeping body - has voiced concern over the situation, but stopped short of condemning the coup because of opposition by Russia and China, who view the matter as an internal affair.

 

Meanwhile, Pope Francis called for dialogue to "prevail over repression".

 

Foreign ministers of neighbouring South East Asian nations held a special meeting on Tuesday about the situation in Myanmar.

 

But although they urged restraint, only some of the ministers pressed the military junta to release Ms Suu Kyi.

 

Ms Suu Kyi, 75, was seen for the first time since her detention earlier this week when she appeared in court via video link.

 

The military says it seized power because of alleged fraud in November's general elections, which saw Ms Suu Kyi's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NLD) party win a landslide victory.

 

But the military has provided no proof of these allegations - instead, it replaced the Election Commission and promised fresh polls in a year.

 

[기사/사진: BBC]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1-03-05 22:06:19 [메인 작은 타이틀]에서 복사 됨]

Comment



12

[ 시사 View 社說 ]

젤렌스키: 美-유럽 … Image: Daniele Levis Pelusi입력 2022.5.26. [시사뷰타임즈] 우리 인생에는 참으로 너... 더보기

[ 경제 ]

스타벅스, 라셔 떠난다 © Sputnik / Vitaly Belousov 입력 2022.5.24.RT 원문 2022.5.23. 거물 커피 가맹점이 라셔 (러시아) 전역... 더보기

[ 북한 ]

北, 콰드가 북한 비난하자 미사일 3기 발사 FILE PHOTO © AP / Lee Jin-man 입력 2022.5.25.RT 원문 2022.5.24.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의 동경에서의...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美 공급 무기들 유크레인서 더 많이 파괴됐다” 자료사진: 스페인 육군이 독일에서의 실탄발사 훈련 중 M777 곡사포 대포를 작동시키고 있... 더보기

[시사 동영상]

친-유크레인 팬티女, 칸 영화제 붉은 양탄자 망쳐놔 © Getty Images / John Phillips 입력 2022.5.22RT 원문 2022.5.21. 남녀평등 시위자 한 명이 유크레인 (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원두 (猿痘) 전염병: 세계보건기구, 확산-전염 예고 어느 환자의 상반신 모습, 그의 피부가 ‘원두’ 감염의 적극적 사례에서 비롯되는 병변을...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