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선생님께 사랑을] 헐리웃 상징 시드니 포이티어, 94로 별세



 


[To Sir with love... 보고.. 듣기]



 

: 월터레이 왓슨

 

입력 2022.1.8.

BBC 원문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영화에서 획기적으로 유명 배우가 댔던 시드니 포이티에가 9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그의 죽음은 바하마 공화국의 총리가 확인했다.

 

포이티어는 최고 남자배우 오스카 상을 처음으로 수상한 흑인이었으며, 어느 연령대 사람들에게 있어서 그의 모습은 지워지지 않는 것이었는데; 그의 유연함, 당당한 풍채, 어두운 피부, 지극히 강렬하면서도 좋은 외모, 사람을 당황하게 만드는 눈알 굴리기, 기억할 만한 물질주의 성 등등이 그러했다. 이 모든 것들은 영화에서 흑인 남자들을 대변하는 것들이었으며 -도전해 볼만한 것도 제시했고, 현실 세계에서도 보여질 수 있는 것이었다.

 

시드니 포이티어는 단순한 인종차별에 있어서의 진전 훨씬 그 이상이었다.

 

로라 핸스베리의 1950년대 미국에서 한 흑인 가족에 대한 꿈과 실망을 그린 햇볕 속의 건포도에서, 포이티에는 월터 리 영거 역할을 했다. 월터는 자신 만의 사업을 시작하길 열렬히 원했지만, 자신의 큰 계획은 좌절을 맛본다. 포이티어는 이 역할을 처음엔 무대에서 했고, 남자 배우 글린 터먼이 월터의 아들 트래비스로 나왔다.

 

그는 우린 시카고에 있었고 날씨는 살을 에이도록 추웠다.” 고 회상하면서 그리고 난 그가 이 추위에 그곳에 서 있는 걸 지켜보고 있었다고 기억한다. 그가 추위를 느끼지 않는가? 이곳이 영하라는 것을 그가 모르나? ’ 라고 했다. 왜냐면 서명을 받으려고 서로가 내는 시간은 내가 보기에 그가 덩치도 더 크고, 키도 더 크며, 더욱 강하게 보였다...이 봐요 이 사람이 누구요? 라고 했다.” 고 했다.

 

시드니 포이티어는 자신이 풍기는 상징성을 잘 알고 있었다. 그의 삶은 그가 나중에 절충하려 했던 명성 보다는 한참 더 초라하게 시작한 것이었는데; 그의 초년 시절은 바하마 제도의 캣이라는 섬에서 지냈는데, 9명 중 막내였다. 그의 부모 에벌린과 레기는 일령감 (터메이토; 토마토) 농부들이었다.

 

부모는 자신들이 거둔 수확물을 배에 실어 마이애미로 가져가곤 했었늕데, 시드니 포이티어가 그러한 나들이 중 하나에서 조숙아로 태어냈다. 그는 너무도 작아서 살아남으리라고 기대되지도 않았지만, 살아 남았다.

 

2009, (국영공공방송) NPR과의 대화에서 포이티어는 자신이 10살일 때 자신의 가족이 나쏘로 이사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때 이전에는 거울 속의 자신의 얼굴을 절대로 보지 않았다. 포이티어는 내 이빨을 보앗었는데, 아주 받아들일만 했고 꽤나 괜찮았다. 그리고 내 눈, 내 머리카락...그리고 나! 난 나 자신을 쳐다보고 있었다.” 고 회상했다.

 

바하마 제도에서의 그의 삶은 헐리웃 영화에서 보이는 모든 흑인 남자들 중 가장 친숙한 사람이 될 준비를 거의 할 수가 없었다. 자신의 집에서 매일 일하는 일꾼들과 전문적 사업가들은 우아하고, 흠결이 없으며, 위엄이 있었던바: 그들은 절대로 불한당들이 아니었다. 1958년 영화, ‘도전적인 사람들에서, 시드니 포이티어는 광고면 최상부에 토니 커티스와 함께 나왔고 심지어 도망자로도 나왔는데, 그는 싫어하기 어려운 사람이었다.

 

상기한 영화 제목의 포이티어의 이름은 그의 배우 경력에 전환점이 됐다. 그는 영화관에 가는 사람들에게 더욱 널리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시드니 포이티어의 인기 상승은 민권 운동의 희망과 연결돼 있는 듯 보였다.

 

5년 후, 백합 밭이라는 영화에서, 포이티어는 호머 스미스의 역할을 했는데, 새로운 예배실을 지을 벽돌이나 돈이 엾는 독일 수녀들 무리를 돕기를 주저하는 잔심푸름꾼이었다. 그는 백합 밭으로 역사를 썼던 바: 1964, 즉 시민적 권리에 관한 법률 (공민권법) 이 통과됐던 같은 해에, 그는 최고 남자 배우로 오스카 상을 수상하는 역대 최초의 흑인 남자가 됐다.

 

1967, 포이티어는 이 해에 인기있는 영화 3편으로 최고 대박을 터뜨렸다. “선생님에게 사랑으로 (To Sir With Love)”, “누가 저녁 식사에 오는지 맞춰봐”, 그리고 밤의 열기 속에서등이 그것이었는데, 밤의 열기 속에서 그는 대도시 탐정인 버질 팁스 역할을 했다. 하나의 상징적인 장면에서, 팁스는 부유한 대규모 경작지 소유주인 살인 용의자에게 질문을 하자 이 용의자가 팁스의 뺨을 때린다 - 그러자 탑정은 즉각적으로 같이 뺨을 때려 갚아버린다. 이 백인이 놀랐고, 영화관에 온 많은 관중들도 놀랐다.

 

시드니 포이티에는 WHYY신선한 공기2000년 대본은 팁스가 뺨을 얻어 맞을 것을 요구했기에 그때 대본을 떠난 것이었다고 했다. 포이티에는 다른 뺌도 대주는 것을 거부했다. 그에게, 그의 학대에 대해 백인에게 제대로된 분노를 보여줄 기회였고, 그 행동은 영화관을 훨씬 뛰어 넘는 의미를 담았다.

 

화면상 열광을 시킬 그런 류의 장면은 항상 배제되거나 생각도 하지 않거나 둘 중 하나였다.” 고 그는 말하면서 그리고 난 영화사에서 내가 이 영화에 란다면, 나의 이런 행동이 전형적인 것이 되도록 대본을 다시 써야만 할 것이라고 우겼다.” 고 했다.

 

영화 비평인 엘비스 미췔은 흑인 관중들이 누군가 화면 상에서 예를 들면 쟁반을 나르지 않는 것을 보면서도 기뻐하던 시절이 있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결국, 시민권 운동에 대한 불만족 및 포이티어가 맡은 대체적으로 비 위협적인 역할들은 그를 손쉬운 표적물로 만들었다. 미췔은 그는 얼굴에 외로움이 가득 있었다가 갑자기 흑인인 것에 사과를 하는 사람으로 책망 받는 얼굴로 바뀌었다. 그리고 그는 그냥 연기를 하고 있을 뿐이지, 영화산업을 좌지우지 한 것은 아니었으며, 영화 제작쪽으로 가지도 않았고, 그는 사람들 속에 있는 쪽을 택했던 바, 그는 그냥 연기를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라고 했다.

 

비평의 열풍에 맞서, 포이티어는 새로운 과정을 설정하면서, 흑인 연기자들의 새로운 영역을 주장했던 바: 그가 작품에 주인공으로 줄연하여 흑인 배우들을 다량으로 여러 희극에 출연시키도록 한 것이었는데,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상류사회 토요일 밤다시 해 봅시다가 그것이다. ‘아이비에 대한 사랑을 위해라는 연애물도 있었는데, 이 직품에서 그는 작고한 가수이자 여배우였던 애비 링컨을 반대하는 역할을 했다. 그가 감독으로 첫 선을 뵌 것은 달러와 선교자 ( Buck and the Preacher)’ 였는데 희극적 요소가 가미된 서부극이었고 풀려난 노예들의 서부에서의 정착을 장려하는 내용이었다.

 

연기에서 더욱 멀리 발을 대디디면서, 그는 1980미친 소동에서의 더 거친 유전자와 리처드 프라이어를 감독했는데 감독으로서 가장 큰 상업적 성공을 거둔 것이었다. 2002, 거의 75세가 된 시드니 포이티어는 평생 공적으로 명예 오스카 상을 받았다.

 

그는 무대에서 난 이 상을 추억 속에 받는다고 하면서 나에 앞서 연기를 했던 힘든 시절의 모든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자 배우들 및 여자배우들에게, 그리고 그들의 어깨 위에서 난 내가 어디로 갈 수 있는지를 볼 특권이 주어졌다.” 고 했다.

 

시드니 포이티어를 향한 기립박수가 있었다. 핼리 베리와 덴젤 워싱튼이 그날 밤 최고의 여우상 및 남우상을 수상하면서 오스카 상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2009, 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시드니 포이티어에게 대통령 자유의 메들 (메달)을 수여했는데, 미국에서 가장 높은 명에의 민간인이 된 것이었다.




Sir, we loved you: Sidney Poitier dies at 94

 

January 7, 202211:02 AM ET

 

Heard on Morning Edition

Walter Ray Watson, Senior Producer, NPR

WALTER RAY WATSON

 

Sidney Poitier won his first Oscar in 1964 for his role as Homer, the reluctant handyman in Lilies of the Field.

 

Sidney Poitier, star of American movies, has died at the age of 94. His death was confirmed by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of the Bahamas.

 

Poitier was the first Black person to win a Best Actor Oscar and for people of a certain age, his image was indelible: his smooth, commanding presence, his dark skin, his searing good looks, bemused eye rolls and memorable physicality. It all symbolized and offered a challenge to the way Black men were represented in movies, and how they might be seen in the real world.

 

Sidney Poitier was far more than just a symbol of racial progress

 

In A Raisin in the Sun, Lorraine Hansberry's landmark work about the dreams and disappointments for a Black family in 1950s America, Poitier plays Walter Lee Younger. Walter aspires to open his own business, but finds his big plans frustrated. Poitier first played the role on stage, with actor Glynn Turman as Walter's son Travis.

 

"We were in Chicago and it was just freezing," he recalls. "And I remember watching him take the time to stand there, in this cold, and sign all of these autographs. I said, 'Doesn't he feel the cold? Doesn't he know it's freezing out here?' Because the time he took with each person to sign these autographs just made him in my view grow bigger, taller and stronger... I said, man, who IS this guy?"

 

As Detective Virgil Tibbs in 1967's In the Heat of the Night, Poitier famously struck back after being slapped by a white murder suspect.

Mirisch/United Artists

 

Sidney Poitier was well aware of his own symbolism. His life began far more humbly than the fame he would later negotiate; his first years were spent on Cat Island in Bahamas, as the youngest of nine. His parents, Evelyn and Reggie, were tomato farmers.

 

The Poitiers brought their harvest to market in Miami by boat, and Sidney was born prematurely on one such trip. He was so small that he wasn't expected to survive. But he did.

 

Speaking with NPR in 2009, Poitier recalled his family's move to Nassau when he was 10. He had never seen his face in a mirror before then. "I saw my teeth. and they were quite acceptable, they looked pretty ok. And my eyes, my hair... me! I was looking at myself," Poitier remembered.

 

His life in the Bahamas could hardly prepare him for becoming the most familiar of all Black men seen in Hollywood movies. His everyday workers and professional businessmen were elegant, flawless, dignified; they never were villains. In the 1958 movie, The Defiant Ones, Sidney Poitier shared top billing with Tony Curtis, and even as a fugitive, he was hard to dislike.

 

Poitier's name above the title marked a turning point for his career. He was becoming more widely accepted by moviegoers. Sidney Poitier's rise in popularity seemed linked with the hopes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Five years later, in Lilies of the Field, Poitier portrayed Homer Smith, a handyman reluctant to help a group of German nuns lacking bricks or money for a new chapel. He made history with Lilies of the Field: In 1964, the same year as the passage of the Civil Rights Act, he became the first Black man ever to win as Oscar for Best Actor.

 

In 1967, Poitier became the top box office draw with three popular movies out the same year: To Sir With Love, Guess Who's Coming To Dinner, and In The Heat of the Night, in which he played big city detective Virgil Tibbs. In one iconic scene, Tibbs questions a murder suspect, a wealthy plantation owner, who slaps him and the detective immediately slaps back. The white man is taken by surprise, and so were many moviegoing audiences.

 

Sidney Poitier told WHYY's Fresh Air back in 2000 that the script had called for Tibbs to be slapped, and then leave. Poitier says he refused to turn the other cheek. To him, it was an opportunity to show real anger at a white man for his mistreatment, and it held meaning far beyond the movie house.

 

"That kind of a scene, which would be electrifying on the screen, was always either avoided, not thought of," he said. "And I insisted that if they wished my participation in the film, that they would have to re-write it to exemplify that."

 

Film critic Elvis Mitchell says there was a time when Black audiences were just happy to see someone on screen who wasn't, for example, carrying a tray. But eventually, dissatisfaction with the civil rights movement and Poitier's mostly non-threatening roles made him an easy target. "He suddenly went from being the lone representation of his race to being unfairly castigated as the man who apologized for being Black. And he was just working, he wasn't in control of the movie business, he didn't choose to make the movies he chose to be in them, because he just wanted to work."

 

Against the hot wind of criticism, Poitier set a new course, claiming new territory for Black performers: He starred in, and directed comedies with large Black casts the best known are Uptown Saturday Night, and Let's Do It Again. There was a romance, For the Love of Ivy, in which he played opposite the late singer and actress Abbey Lincoln. His debut as a director was Buck and the Preacher, a Western with comic touches, about freed slaves homesteading out West.

 

As he moved further away from acting, he directed Gene Wilder and Richard Pryor in Stir Crazy in 1980 his biggest commercial hit as director. In 2002, nearly 75 years old, Sidney Poitier received an honorary Oscar for lifetime achievement.

 

"I accept this award in memory," he said on stage, "of all the African American actors and actresses who went before me in the difficult years, on whose shoulders I was privileged to stand to see where I might go."

 

There was a standing ovation for Sidney Poitier. Halle Berry and Denzel Washington won Best Actress and Best Actor that night, marking a new first at the Oscars. In 2009, President Barack Obama awarded Sidney Poitier the Presidential Medal of Freedom, the highest civilian honor in the United States.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경제 ]

가디언: 英 가족들, 생활비 아끼려 맥도널드 가게서 생활 런던 악스펏 (옥스포드) 가 (街) 에 있는 맥도널드 음식점 © Dave Rushen / SOPA Images / LightRocket v... 더보기

[ 북한 ]

北, 차(茶)-소금물로 코로나 질병과 전투 평양에서 한 근로자가 의료용 산소를 싣고 다니는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IMAGE SOURCE,EPA 입력...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고위 관계자: “라셔 식량? 자국 시장에 해 끼치면서까지 수출 안해” 입력 2022.5.20.RT 원문 2022.5.19. 드미트리 메드베뎊은 다가오는 식량 위기는 서방세계의 “어... 더보기

[시사 동영상]

인도, 극심한 홍수: 아쌈 주, 8명 사망 수천 명 대피 입력 2022.5.18.BBC 원문 2시간 전 인도 북동부에 위치한 아쌈 주에선, 극심한 홍수가 삶에 충...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FDA, 일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사용제한 명령 자료사진: 2022.5.6. 컬러라도 덴버에 있는 한 약국에서 좐슨 & 좐슨 코로나질병-19 백신 유...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