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크리스탈 라군(Crystal Lagoons), 한국서 30개 PAL(공공 라군) 개발위해 넥스플랜과 파트너십 체결


 

서울, 한국, 20191230/PRNewswire/ -- 한국을 생각하면 즉시 떠오르는 이미지는 혼잡한 대도시의 모습이다. 크리스탈 라군은 최근 자사의 가장 중요한 계약 중 하나를 한국에서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다국적 혁신 회사가 만들고 특허를 받은 30개의 PAL(Public Access Lagoons, 공공 라군: 라군(석호)와 함께 대도시에서 즐기는 해변 라이프 프로젝트)을 개발하는 것을 포함한다.

 

해당 프로젝트들의 연간 매출은 미화 10억 달러 이상으로 추산되며, 운영이 시작되면 개발된 PAL들에 매년 3천만 명 이상의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프로젝트들을 위해 크리스탈 라군과 넥스플랜(NexPlan)이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대한민국 전국 여러 도시들에서 라군들이 개발될 예정이다.

 

"PAL은 해당 장소를 해당 도시에서 가장 흥미롭고 즐거운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도시 환경에 상당한 수준의 가치를 부여하며, 사람들이 자신의 일상 생활권에서 해변 라이프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고 크리스탈 라군의 이그제큐티브 디렉터인 크리스티안 레후에(Cristián Lehuedé)는 전했다.

 

도심 속 해변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아름답고 즐거운 낭만의 장소 PAL, 콘서트, , 영화 상영을 개최할 수 있도록 식당은 물론 해변 클럽, 소매점, 원형 극장, 엔터테인먼트, 문화 활동들과 같은 매력적인 편의시설들에 둘러싸여 있어 21세기 최고의 만남의 장소로 꼽힐 것으로 보인다. 해당 시설들은 PAL입장권이 있으면 모두 이용 가능하다

 

한국 내 최초 프로젝트는, 송도 국제도시 내 허가를 받은 공공 토지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이는, 레스토랑, 소매점, 쇼를 위한 원형극장 등이 둘러싼 6.8에이커의 크리스탈라인 라군을 포함할 예정이다.

 

"한국인들을 위한 엔터테인먼트의 주요 형태들 중 하나는 바로 쇼핑몰들이다. PAL은 한국인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그 라이프 스타일에 변화를 줄 것이다. 쇼핑몰들이 오픈 공간으로 재전환되고 이렇게 라군과 같은 새로운 기능적 대안과 경험들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니즈는 점점 더 증가하고 있는 전 세계적인 트렌드의 일부다"고 레후에는 전했다.

 

크리스탈 라군의 경영진은 PAL의 전 세계적인 성공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크리스탈 라군은 프로젝트 계약들의 80센트에 집중한다. PAL의 매력은 다수의 사람들이 이용한다는 것이다. 또한, 건설과 유지관리 비용이 낮아 빠른 투자 수익을 실현할 수 있다. 크리스탈 라군은 이미 유럽,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특히 태국, 스페인, 이탈리아, 터키, 인도네시아, 두바이, 남아프리카, 호주, 칠레에 전역에 걸쳐 200개의 PAL프로젝트들을 진행하고 있으며 각 프로젝트들은 현재 서로 다른 협상, 건설, 및 운영 단계들에 있다"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국내언론들, 어떻… 입력 2022.11.30. [시사뷰타임즈] 그동안 북한 ‘김정은의 자식’ 이라는 주제... 더보기

[ 경제 ]

블룸벍: 일런 머슼 재산, 1,000억 달러까지 떨어져 © AFP / Dimitrios Kambouris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Getty Images via AFP 입력 2022.11.23RT 원문 2022.11.22... 더보기

[ 북한 ]

北 맹세: “세계 최고 핵 강대국 될 것”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그의 딸이 새로운 대륙간 탄도 미사일 (ICBM) 실험 발사에 기여한 병... 더보기

[ 日本·中國 ]

동경 법정, 동성 결혼에 대해 판시... 아직 보수적, 그러나 파격적 변화 예고 원고들 (고소인들) 과 이들의 지지자들이 2022.11.30. 동경에 있는 동경지방법원으로 향하고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관료들 “소련 시절 관행으로 되돌아 갈 수도” 전 라셔 연방마약통제국장 빅토르 이바노프가 올린 ‘4년 이내로 5개년 개발 계획을 해내... 더보기

[시사 동영상]

외국 언론들이 보는 이태원 비극: 사망자 최소 151명 이상 [외국 언론 보도 영상 보기]입력 2022.10.30. [시사뷰타임즈] 현재까지 밝혀진 한국 서울의 이...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군에 새로운 우주 자신 편입 월요일, 코스모스-2564라고 명명된 궤도 우주선 발사가 북극 플레세츠크 우주선발사기지에...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버지니어 월마트 총기범의 유서: “동료들이 괴롭혔다.” FBI 수사 대원들은 화요일 버지니어 주 체서픽에서 수요일 체서픽 월마트 대형할인점에서...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CCTV에 잡힌 인도 허술한 쇠줄 다리 붕괴: 사망자 수 계속 증가일로 인도 구조요원들이 2022.10.31. 일찍 아흐메다바드에서 220km 정도 거리에 있는 바르비에서 마...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맨체스터 유나이팃 즉시 떠나기로 레알 소이에닫 v 맨체스터유나이팃 사이의 UEFA 유러파 리그 경기 동안 맨체스터 유나이팃... 더보기

[연예]

캐나다계 중국인이자 전 EXO 일원, 성범죄로 징역 13년 2018 8.26 캐나다 터런터의 아이헛레디오 MMVAS 붉은 양탄자 위에서 ‘애호가들이 좋아하는 새...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트럼프 시절 미 국무장관 팜페이오, 위키맄스 소송서류 받다 © AFP / Chip Somodevilla[위키맄스가 올린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11.3.RT 원문 2022.11.2. 전 CIA 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소아애 병자 엡스틴의 공범 맥스웰, 징역형 선고 자료사진: 소아애 병자로 유죄가 된 제퍼리 엡스틴과 그의 공범 기슬레인 맥스웰 © AFP / US ... 더보기

[ 각종 행사 ]

아리랑 창작 100년…명창들을 회고한다 2022.11.06. 09:3194 - 서울소리보존회, 12일 민속극장 풍류서 ‘아리랑 명창뎐’ 공연- 인간문화...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매년 죽는 아기 몇천 명: 유아돌연사증후군 (SIDS), 원인도 모르고 치료약도 … 모유 수유가 SIDS 위험이 더 낮은 것으로 여져져 왔다. (Credit: Catherine Delahaye/Getty Images) 입력 ... 더보기

[ 과학 전자 ]

정부, 美에 배터리 기술 수출 불허…"핵심기술 유출 우려" 정부, 美에 배터리 기술 수출 불허 © MoneyToday 세종=조규희 기자 - 어제 오후 6:45 산업통상자... 더보기

[ 기재부 ]

2022년 9월 국고채 모집 방식 비경쟁인수 발행여부 및 발행계획 [보도참고]'22.8월 고용동향 분석2022.09.16.제8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개최2022.09.16.「2022 KSP 성...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차관, 미국 미사일방어청 방문, 확장억제 기여방안 논의 11884국방부차관, 조 윌슨 미 하원의원 접견작성일 :2022-09-16조회수 :18관련기관 :국방부담당... 더보기

[ 행안부 ]

대통령 제2집무실 범정부 합동추진단 발족 2022년 행정안전부 공무직 첫 임금실무교섭 개최2022.09.16.정부, 9월 가뭄 예·경보 발표2022.09.... 더보기

[ 국토교통 ]

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 868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국토도시2022-09-16222867가... 더보기

[ 법무부 ]

「국적법」 일부개정법률안 공포 보 도 자 료 보도 일시 배포 즉시 보도 배포 일시 2022. 9. 15.(목) 담당 부서 출입국‧외국인...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믿음이와 동행이’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9.26. 오후에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담당부서 홍보실장 이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