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준, 증가일로 통화팽창에 대해 곧 중대 발언 예상


 

핵심 줄거리

 

연준이 1년에 걸친 정책 검토를 끝마치고 있는 중, 그 결과를 곧 발표할 것으로 예상

 

한 가지 큰 변화: 이율이 최소 2%일 때까진 이율을 올리지 않겠다는 약속 통해 통화팽창을 더 높게 하겠다는 강경 발언 있게될 듯

 

여러 시장들, 금 가격 폭등, 달러화 하락, 통화팽창 지표에 따른 채권으로 몰림 등을 통해 더 높은 통화 팽창에 승부수

 

입력 2020.8.5.

CNBC 원문 2020.8.4

 

[시사뷰타임즈] 차후 두세 달 내로,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가 더 높은 통화팽창 및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적 전염병 타격으로 사라져 버린 완전 고용으로의 복귀 등의 의제를 좇고 있기에 향후 몇 년 동안 낮은 이자율을 약속할 것이라는 정책선을 확고히 하게될 것이다.

 

연준 관계자들의 최근 성명서와 시장 역전노장들 및 경제학자등의 분석은 중앙은행의 통상적인 2% 목표 이상의 통화팽창은 용인할 만하며 심지어 바람직한 것이라는 쪽으로 겨냥을 하면서 평균적 통화팽창으로 가고 있음을 지적한다.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해, 관계자들은 통화팽창과 고용목표가 둘 다 타격을 받지 않는 한, 이율은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하곤 했었다. 현재 통화팽창률이 1% 가까이 가 있고 실직 비율이 대공황 이래의 것보다 더 높은 상황이다 보니, 연방준비제도는 몇 년 동안은 자체 목표를 그대로 고수할 공산이 크다.

 

정책에 대한 계확은 이르면 9월달에 공표될 수 있다. 지난 주에 현안문제를 다루면서, 의장 제롬 파웰은 1년간에 걸친 정책 소통 및 이행에 대한 검토가 가까운 미래에마무리될 것이라는 말만 했다. 검토과정에서 가장 중요했던 점들은 -공청회 및 중앙은행 관계자들과의 확대 논의 등- 연방개방시장 위원회와의 회의에서(또는 그 즈음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러 시장들은 연준이 대공황 기간 중에 했던 것 이상으로 훨씬 더 많은 것이 포함된 접근 법을 채택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세계 정책 대표이자 에버코어 ISI의 중앙은행 전략을 이끄는 크리쉬나 구하는 어느 정도의 기간 동안 연방준비제도의 결정 과정 속에 스며들고 있는 중이긴 해도, 우린 이번에 심히 중대한 전환이 있다는 모습 및 연준의 대응 기능이 과거보다 이번에 다른 모양이 될 것이라는 점 등에 대해 한호한 상태로 계속 있는 중이다.”라고 했다.

 

정말이지, 파웰은 정책 내용은 우리가 이미 우리 정책으로 행하고 있는 대로 제대로 성문화 될 것이다. 크게 볼 때, 우린 이미 정책 안에 있는 것들을 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래도, 구하는 이 접근법은 중앙은행이 6년동안 심지어 대불황 이후에도 이자율을 2% 가까이로 유지하고 있었을 당시의 제넛 옐런 연방준비은행이 취했던 전략보다 완전히 훨씬 온건한 것이 될 것이라고 했다.

 

 

모든 것이 통화팽창 상태

 

한 가지 암시되는 바는, 연준이 통화팽창이 늘고 있는 것을 본다면, 빡빡한 정책은 더더욱 덜 취하게 될 것이다.

 

파웨ᅟᅢᆯ과 그의 동료들은 연이어 이율을 증가시켜 결국엔 되돌아 갈 수 밖에 없게 됐을 당시인 2018년 비난을 받았었다. 연준의 대출 이율은 현재 하룻밤 사이에 거의 0에 가까운 바, 코로나 전세계 전염병 초기 때에 그렇게 된 것이다.

 

연준과 기타 세계 중앙은행들은 가격 평가를 낮게 잡는 것인 성장하고 있는 경제엔 걵전한 것이라는 이유 하에 몇 년 동안 통화팽창 목표를 달성하려고 노력해 왔다. 이들은 또한 낮은 통화팽창은 낮은 이자율을 유지하고 정책 결정자들에게 경기가 침체되고 있는 동안 정책을 완화할 자유재량 여지를 거의 주지 않으면서 낮은 통화팽창 자체를 먹어들어간다는 문제가 있다고 우려한다.

 

가장 최근 통화팽창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기 위한 시도에서, 연준은 전향적 안내지침을 향상시키겠다는 약속 또는 연준의 기준점이 타격을 당하고 통화팽창이 너무 과다하지 않는 한 이율을 올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약속하곤 했다.

 

최근 며칠 사이에, 연준 댈러스 지역 회장 라벗 카플란과 시카고의 찰스 에번스는 안내 지침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수준으로 지원할 것임을 표명했다. 에번스는 특히 통화팽창이 2.5% 정도 될 때까지는 이율을 그대로 유지하고 싶다고 했는데, 지난 10년 중 대부분은 취하지 않았던 조치다.

 

야드니 연구소 대표인 엗 야드니는 우린 연준이 공개적으로 통화팽창이 2%에서 4%가 될 때까지 환영을 할 것이라고 여기는데, 이유는 과거에 2% 이하인 상태에서 기한이 너무도 오래 지난 통화팽창 상쇄 정책이 가동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체중검사 받는 시장들

 

투자 결과는 상당하다.

 

야드니는 이 접근법은 대안적인 자산 소계, 특히 성장 주식 및 금과 은 등의 귀금속을 위해선 몸시 낙관적이 될 것이라고 했다. 구하는 연준의 조치들은 꾸준이 낮은 진짜 저 산출, 더 낮은 달러 가격, 더 낮은 변화, 저 신뢰도 확산 그리고 더 높아진 보통 주식현상이 나오게 할 것이라고 했다.



투자자들은 통화팽창과 일관성 있게 큰 돈을 걸어오고 있는 중인 바: 기록적으로 높은 금 가격, 미국 달러화의 급격한 하락 그리고 TIPS라고도 불리는 물가연동채권으로의 몰림 등이 현 상황이다. TIPS 기금은 6주 동안 내리 순수한 투자현금만 유입된 것인데, 리휘니팁에 따르면, 624()71()이 속한 2개 주 동안 주마다 각각 19억 달러 및 15억 달러, 그리고 729()이 들어있는 마지막 주에 271백만 달러가 들어온 것이 포함되 것이라고 한다.

 

그럼에도, 연준의 퉁화팽창 목표에 도달하기엔 저조한 기록은 의문이 쌓이게 만든다.

 

블리클리 자문 단체의 수석 투자 임원인 피터 부크바는 만일 세계 중앙은행들에게서 배워야만 하는 교훈이 있기라도 하다면, 통화팽창 목표를 정하는 것은 쉽다는 것이다.”라고 하면서 그냥 이자율만 조작한다고 그들이 선택한 주먹구구식 통화팽창율에 도달할 수 있음을 뜻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부크바르는 실업율이 그렇게나 높고 경제 회복은 위기에 빠져있는 그런 시기에 통화팽창을 올려 잡고 싶어하는 것의 타당성에 대해 의문을 던진다.

 

이건 뭐가됐든지 간에 경제적으로 전혀 이치에 맞지가 않는다.”고 그는 말하면서 지금 바로, 소비자들은 대단히 깨지기 쉽다. 마지막으로 우리가 잡아야만 할 대상은 더욱 높아진 생활비다.”라고 했다.



The Fed is expected to make a major commitment to ramping up inflation soon

 

PUBLISHED TUE, AUG 4 20203:43 PM EDTUPDATED TUE, AUG 4 20207:58 PM EDT

Jeff Cox

@JEFF.COX.7528

@JEFFCOXCNBCCOM

 

KEY POINTS

The Federal Reserve is completing a yearlong policy review and is expected to announce the results soon.

 

One big change would be a harder commitment to getting inflation higher, through a pledge not to raise rates until it hits at least 2%.

 

Markets have been betting on higher inflation, with surging gold prices, a falling dollar and a rush to inflation-indexed bonds.


 

Federal Reserve Board Chairman Jerome Powell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following the January 28-29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 in Washington, DC on January 29, 2020.

Mandel Ngan | AFP | Getty Images

 

In the next few months, the Federal Reserve will be solidifying a policy outline that would commit it to low rates for years as it pursues an agenda of higher inflation and a return to the full employment picture that vanished as the coronavirus pandemic hit.

 

Recent statements from Fed officials and analysis from market veterans and economists point to a move to “average inflation” targeting in which inflation above the central bank’s usual 2% target would be tolerated and even desired. 

 

To achieve that goal, officials would pledge not to raise interest rates until both the inflation and employment targets are hit. With inflation now closer to 1% and the jobless rate higher than it’s been since the Great Depression, the likelihood is that the Fed could need years to hit its targets.

 

The policy initiatives could be announced as soon as September. Addressing the issue last week, Fed Chairman Jerome Powell said only that a yearlong examination of policy communication and implementation would be wrapped “in the near future.” The culmination of that process, which included public meetings and extensive discussions among central bank officials, is expected to be announced at or around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s meeting.

 

Markets are anticipating a Fed that would adopt an even more accommodative approach than it did during the Great Recession.

 

“We remain firmly of the view that this is a deeply consequential shift, even if it is one that has been seeping into Fed decision-making for some time, that will shape a different Fed reaction function in this cycle than in the last,” said Krishna Guha, head of global policy and central bank strategy at Evercore ISI.

 

Indeed, Powell said the policy statement will be “really codifying the way we’re already acting with our policies. To a large extent, we’re already doing the things that are in there.”

 

Guha, though, said the approach “would be sharply more dovish even than the strategy followed by the [Janet] Yellen Fed” when the central bank held rates near zero for six years even after the end of the Great Recession.

 

All in on inflation

 

One implication is that the Fed would be slower to tighten policy when it sees inflation rising.

 

Powell and his colleagues came under fire in 2018 when they enacted a series of rate increases that eventually had to be rolled back. The Fed’s benchmark overnight lending rate is now targeted near zero, where it moved in the early days of the pandemic.

 

The Fed and other global central banks have been trying to gin up inflation for years under the reasoning that a low level of price appreciation is healthy for a growing economy. They also worry that low inflation is a problem that feeds on itself, keeping interest rates low and giving policymakers little wiggle room to ease policy during downturns.

 

In the latest shot at getting inflation going, the Fed would commit to enhanced “forward guidance,” or a commitment not to raise rates until its benchmarks are hit and, in the case of inflation, perhaps exceeded.

 

In recent days, Fed regional Presidents Robert Kaplan of Dallas and Charles Evans of Chicago have expressed varying levels of support for enhanced guidance. Evans in particular said he would like to keep rates where they are until inflation gets up around 2.5%, which it has not been for most of the past decade.

 

“We believe that the Fed publicly would welcome inflation in a range of 2% up to 4% as a long overdue offset to inflation running below 2% for so long in the past,” said Ed Yardeni, head of Yardeni Research.

 

The market weighs in

 

The investing implications are substantial.

 

Yardeni said the approach would be “wildly bullish” for alternative asset classes and in particular growth stocks and precious metals like gold and silver. Guha said the Fed’s moves would see “real yields persistently lower, the dollar lower, volatility lower, credit spreads lower and equities higher.”

 

Investors have been making heavy bets that would be consistent with inflation: record highs in gold, sharp declines in the U.S. dollar and a rush into TIPS, or Treasury Inflation Protected Securities. TIPS funds have seen six consecutive weeks of net inflows of investor cash, including $1.9 billion and $1.5 billion respectively during the weeks of June 24 and July 1 and $271 million for the week ended July 29, according to Refinitiv.

 

Still, the Fed’s poor record in reaching its inflation target is raising doubts.

 

“If there’s any lesson that should have been learned by all the world’s central banks it’s that picking an inflation target is easy. Trying to actually get there is extraordinarily difficult,” said Peter Boockvar, chief investment officer at Bleakley Advisory Group. “Just manipulating interest rates doesn’t mean you get to some finger-in-the-air inflation rate that you choose.”

 

Boockvar doubts the wisdom of wanting to crank up inflation at a time when unemployment is so high and the economic recovery in jeopardy.

 

“It doesn’t make any economic sense whatsoever,” he said. “The consumer is very fragile right now. The last thing we should be shooting for is a higher cost of living.”

 

[기사/사진: CN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 경제 ]

암호화폐 최고경영자, 이제 세계 최대 갑부들 중 하나 © Getty Images / NurPhoto 입력 2022.1.11.RT 원문 2022.1.11. 바이낸스 암호화폐 교환소 사장이 지구에... 더보기

[ 북한 ]

보도: 북한, 초음속 미사일 발사 성공 북한의 국방과학 학술원이 20022년1월6일, 평양에서 초음속 미사일을 실험 발사했다. 국영언... 더보기

[ 日本·中國 ]

못믿을 중국인?: 중국 과학자, 몬산토 비밀 절도 행위, 유죄 인정 중국기가 베이징의 중국 세계무역본부탑3 인근에서 휘날리고 있다. © AFP / Greg Baker 입력 202...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속보] 라셔 법정: 자매 단체 폐쇄 지시 다음 날, 추모인권본부 폐쇄 명령 추모 인권본부의 변호사 일야 노비코프 (중앙 우측) 가 수요일, 마스커우 시 법정 바깥에서... 더보기

[시사 동영상]

2022년 환영 신년전야 불꽃놀이: 코로나 불구, 세계 각국 화려한 밤하늘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1.1.BBC 원문 2021.12.31. [시사뷰타임즈] 세계 여러 나라에서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영국 이어 한국: 미국산 F-35 전투기들, 추락착륙사고 이후 이륙 금지령 2013년3월21일. 애리조너 주 유마 해병대 공군기지에서 수직 착륙 준비를 하고 있다. © Getty I...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집채만한 협곡 바위: 갈라져 쓰러지며 관광선 덮쳐, 최소 5명 사망 (영상) [트위터 영상으로 붕괴 당시 모습 보기] 입력 2022.1.9.RT 원문 2022.1.8. 충격적인 자료 영상은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뉴욕 아파트 건물 화재: 불길 휩싸인 건물, 최소 19먕 사망, 층마다 시신 현지 소방대장은 불길이 “유례없는 것” 이었다고 했다. 뉴욕 아파트 한 동이 화재로 그...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정구 선수 조코비치 코로나 문제: 호주, 자국 결정 배후에 정치적 입김 이번 결정은 노박 조코비치. 세계 제1 남자 정구선수의 비자가 현재 다시 취소됐다. IMAGE SOU... 더보기

[연예]

[선생님께 사랑을] 헐리웃 상징 시드니 포이티어, 94로 별세 시드니 포이티어는 영화 ‘백합 밭’ 에서 일 하기를 꺼리는 집 일꾼인 호머 역할로 1964년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美 씰 제6부대 창설 사령관, 리차드 마르신코 81세에 영면 라차드 마르신코는 미국 해군에 있는 동안 메들 (메달)과 표창장을 30회 이상 받았다. IMAGE S... 더보기

[ 인물 분석 ]

기슬레인 맥스웰은 누구인가? 사랑하는 딸, 몰락의 원인 2000년 경의 기슬레인 맥스웰. 아버지의 딸의 이름을 딴 야트 (요트) 숙녀 기슬레인 호에서 ... 더보기

[ 각종 행사 ]

한-영 자율주행산업 인터넷 회의 개최 2021-10-15 06:00 (서울, 대한민국 2021년10월15일 PRNewswire=연합뉴스) 주한 영국대사관은 한국자동...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녹고 있는 영구 동토층 위의 라셔: 얼어있는 고대 바이러스 경고 © Getty Images / Mlenny 입력 2021.12.14.RT 원문 2021.12.14. [시사뷰타임즈] 지구 온난화로 영구 동토... 더보기

[ 과학 전자 ]

우주 망원경: 허들과 제임스 웹 비교 제임스 웹발사 - 2021수명 - 10년거울 크기 - 6.5m무게 - 6,200kg작동 온도 - 영하 230도 허블발사 -... 더보기

[ 기재부 ]

민간, 지자체 협업으로 국유지 개발 패러다임 전환 보도자료 작성자 이**등록일자 2022-01-17담당부서 국유재산조정과 ㅇ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병영혁신 청년자문위원 위촉식 개최 34국방부 과장급 인사작성일 :2022-01-17조회수 :94관련기관 :국방부담당부서 :차관실 운영지... 더보기

[ 행안부 ]

행정안전부 장관, 광주 서구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점검 외 행정안전부 차관, 설 명절 계기 민생현장 방문2022.01.17.행정안전부 장관, 광주 서구 아파트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부·고용부·소방청 등 전국 물류창고 일제 합동점검 외 960[차관동정] 황성규 제2차관, 교통분야 “안전관리 집중 강화” 강조일반2022-01-17202959도심... 더보기

[ 법무부 ]

부적절한 수사관행, 반드시 개선하겠습니다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 총 3쪽 / 사진 없음배포일시 2022. 1. 7.(금)담당부서 법... 더보기

[ 복지-교육 ]

기초학문 진흥을 위한 미래학술정책 간담회 개최 외 7030제3차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회의 개최남궁양숙2022-01-138017029국가교육위원회법 시행령 제...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