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弔◀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이시여 고이 잠드소서...


(1945년 8월 15일 당시 감격의 광복을 맞는 모습) 

오늘은 인생에 있어서 매우 뜻 깊은 고희(古稀)인 광복70년이 되는 날이다.
먼저 일제강점기 국내외에서 광복을 위해 기꺼이 조국과 민족의 제단에 몸 바치신
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께 뜨거운 감사를 드리며 무궁한 명복을 빕니다.

못난 무지렁이지만 후예된 도리로 죄스러운 마음 가득이 명복을 빌었지만
지하에 계신 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께서는
아마도 고이 잠드시지 못하고 오늘도 피눈물을 흘리고 계시리라.

무엇보다도 호국의 순국선열님께서 그토록 염원하시던 광복은 불안전 광복으로
국토는 남북으로 분단된 채 원수가 되어 서로 총부리를 겨누고 있다.
이는 민족의 비극으로 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이 영면치 못하는 첫째 이유라 하겠다.

흙 다시 만져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는 기쁜 광복70년을 맞은
이 땅의 정치 현실은 너무도 참담하다. 친일가문 출신들이 정권을 좌지우지하고,
특히나 혈서로 일본에 충성맹세하고 독립군 토벌에 앞장섰던 민족반역자 박정희의 딸이
대통령이 되어 지금껏 아버지 친일에 대한 사죄 한마디 없이 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
앞에서 광복70년의 경축사를 읽는 참으로 비통한 오늘의 정치상황이다. 이것이 바로
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께서 영면치 못하는 둘째 이유라 하겠다.

국가의 최고 지도자인 박근혜가 부친의 친일에 대해 반성과 사죄를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일본 아베 총리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사죄하지 않음을 탓할 수 있겠는가?
우리는 이미 도매금으로 아베의 망동을 탓할 자격을 상실했다.

호국의 순국선열영영들이 몸 바쳐 그토록 타도하고자 했던 일본 정치현실 역시 70년이
지났건만 달라진 건 아무 것도 없다. 일본 유명한 정치인 상당수가 2차 세계대전을 지휘한
전범이 속한 정치가문 출신으로 제국주의적 우경화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독도침략에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21세기 국제적 탕아로서 각종 망언으로 일본의 급격한 우경화를
주도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A급 전범으로 체포됐다 석방된 기시 노부스케의
외손자이다. 이 또한 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이 영면치 못하는 이유라 하겠다.
 
 



Comment

SVT 15-09-25 17:37 답변
모임사진 올려놓았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 한낱 쪽바리 종자에 불과한 日수상 이명수 17-05-21 7749
76 박승호 경북 도명마저 ‘오카모토 미노루’라 개명하라 이명수 14-03-10 5134
75 <위안부 후속조처>결국 잘못된 합의를 추인하는 꼴... 이명수 18-01-09 4580
74 문창극 총리지명자의 한풀이 사퇴의 변 이명수 14-06-25 4539
73 한상진, 입에 발린 사과 아녀? 이명수 16-01-20 4462
72 육갑떠는 새민연과 박영선 이명수 14-08-25 4192
71 ▶弔◀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이시여 고이 잠드소서... (1) 이명수 15-08-15 3684
70 쪽바리 독도도발, 화근은 다카키 마사오이다. 이명수 14-01-26 3526
69 닭쫓던 개꼴된 철도파업을 성원한 국민들.... 이명수 13-12-31 3505
68 폭군 연산군보다 끔찍한 박근혜 이명수 14-04-28 3475
67 성조기 벳지와 화려한 뿌러찌! 이명수 14-04-26 3078
66 문창극은 총리 절대불가하다 이명수 14-06-15 3015
65 똥싼 주제에 매화 타령하는 김용판 이명수 14-02-09 2956
64 국과수 발표에도 믿어지지 않는 유병언 죽음 이명수 14-07-27 2923
63 박근혜 국제적 망신살 대박, 꼴 참 좋다. 이명수 14-12-21 2872

[ 시사 View 社說 ]

눈속임: 文의 말기 … 풍랑 속의 선박 [사진출처] 입력 2021.4.19. [시사뷰타임즈] 오늘 공중파 방송...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혹시가 역시가 된 백기든 항복 선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이라 함)은 청와대에서 신년 기지회견을 가졌다. 그동안 한...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