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으로 가는 기차


 정동영이 관악 을에 출마하면서 외친 말은 이대로 좋다는 세력과 이대로 안된다는 국민과의 싸움이라 했다. 정동영이 그 말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가 유무는 따져 볼 일이지만 그 말은 지금 우리 국민들에게 가장 절실한 물음인것만은 사실이다. 박근혜 집권 2 년만에 우리 국민은 박근혜 정권에게 거는 모든 기대를 접었다.박근혜 정권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30 % 내외인 것이 그것을 증명하고 있다.
 
박근혜 지지 30 % 는 박근혜가 나라를 일본에 팔아먹고 북한에 헌상을 해도 변하지 않을 지지율이다. 그것은 박정희를 신으로 모시는 광신도들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결국 제정신을 가진 국민 60 ~70 % 는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박근혜 정권은 이미 레임덕에 빠졌으며 국정을 이끌어 갈만한 동력을 잃어버렸다.  난마와 같이 얽힌 국가의 정잭들은 이제 통제불능으로 저마다 백가쟁명의 형태로 춤을 추고 있다.
 
경제 수장이라고 하는 최경환이 진두지위하고 있는 경제를 보면 절망스럽기만 하다. 어디에도 희망의 불빛은 보이지 않는다. 최경환 경제의 특징은 부동산 투기를 통한 경제성장과 돈찍어서 푸는 것이 전부다. 이는 언발에 오줌 누는 격이며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가뜩이가 가계 부채가 큰 문제인데 부동산 투기를 위해서 은행문을 열고 저리로 돈을 풀고 빚내서 집사라고 부추기고 있다.
 
이런 최경환의 경제는 국가부채와 가계 부채를 동시에 확장시켜서 감당할 수 없는 임계점을 넘어는 것에 그치지 않고 가계 부도 국가 부도로 이어질 가능성이 한층 놈아졌다. 청년 실업을 견디지 못해서 자영업자들은 더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에 내 몰려서 이제는 기사회생을 할 힘을 잃어버렸다. 집단 동반 자살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 있다. 그런 극단적인 일들은 앞으로 더욱 크게 번질 것이다.
 
세월호 문제에서 보듯이 국가가 도덕적 윤리적 신뢰까지 잃어버렸는데 지금도 새누리 당은 국민을 속일 궁리만 하고 있다. 일본이나 유럽과 같이 국가 공무원들이 중립성을 가지고 자기가 맡은 분야에 대한 책임을 다 한다면 정권의 무능은 극복할 수 있지만 대한민국 공직자들에게 그것을 기대할 수 있는가. 저마다 해바라기처럼 위만 처다보고 있는 공무원 조직으로는 정치 혼란이 오면 국정의 표류는 불보듯한 일이다.
 
지금 진행되고 있는 방사청 비리 자원외교 비리를 보면 해공군 장군들이 줄줄이 소환되고 기업인들이 불려다니고 있지만 밝혀진 것들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4 대강 비리 수사는 시작도 못하고 있지만 4 대강을 제대로 들추면 상상할 수 없는 토건업자과 결탁한 검은 권력의 커넥이 밝혀질 것이다. 대부분 권력과 결탁되어 있는 검은 커넥은 거의 마피아 수준이다. 
 
 이런 나라의 상황을 감안하면 야당이라도 이대로 안된다 하고 나서야 하지만 박근혜 정권의 레임덕에 고무된 새정치 민주당은 대권 놀음에 빠져 있다. 대선이 3 년이나 남아 있는데 지금 문재인은 국정의 디테일한 부분에 대해서 진지하게 챙기지 않고 소위 우클릭 정치 행보를 하면서 대선 선거전 행보를 하고 있다. 지금 문재인이 정치를 바로 하려 한다면 정치보다 국정 챙기기를 열심으로 해야 한다.
 
 요즘 언론이 대선주자 선호도 발표해서 문제인이 1 위를 한다는 보도가 자주 나오고 있는데 대선 3 년전 1 위한 후보다 당선된 사례는 아직 없다. 문재인은 동교동을 설득하려고 온갓 안간힘을 쏟고 있는데 동교동 눈에 들려는 시도보다 국민의 눈에 들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불편 부당하고 오직 국가와 민족의 미래를 바라보면서 정치를 하고 그리고 국민의 지지를 기대하지 않고 특정 정치 세력의 지지만을 의식하고 있다.
 
누구도 국가와 민족의 진로에 대해서 진지한 고민과 성찰이 없이 정치 역학만을 이용해서 권력을 차지하려고 하기 때문에 오늘 대한민국이 이 지경이 되었는데 아직도 우리 정치권은 정신을 못차리고 있고 국민 또한 뇌화부동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지금 어디에서도 빛이 비치지 않는 절망을 향해서 달려가고 있는 화차다. 대통령도 없고 여당도 없고 야당도 없고 있다면 탐욕과 거짓만 춤을 추고 있다. 오호 통재라.
 
 
 
 
 
 

Comment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 그리스를 보면 대한민국 미래가 보인다 오대환 15-04-22 684
18 새누리당은 해산하고 국민에게 석고대죄하라 오대환 15-04-10 928
17 경남 기업 성완종 전 회장 자살 우리에게 주는 교훈과 숙제 오대환 15-04-09 1036
16 송사 60 만건의 사회 오대환 15-04-08 770
15 대한민국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가 오대환 15-04-08 795
14 세월호 수습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정권 오대환 15-04-07 724
13 교육부 교육현장 농락 이대로 두고 볼 것인가 오대환 15-04-07 702
12 절망으로 가는 기차 오대환 15-04-06 655
11 죽 쑤어 문재인 줄까 ? 오대환 15-04-05 679
10 국민 모임은 성공해야 하고 성공하지 못해도 의의는 있다 오대환 15-04-02 778
9 정동영은 성공해야 한다 오대환 15-03-30 656
8 로마 바베르니 카페에서 오대환 15-03-25 1383
7 2014 년 3월 3 일 칼럼 그리고 격세지감 오대환 15-03-19 706
6 이명박 네 죄를 네가 알렸다 오대환 15-03-18 868
5 영남 패권주의 대한민국 만악의 근원 오대환 15-03-16 2166

[ 시사 View 社說 ]

눈속임: 文의 말기 … 풍랑 속의 선박 [사진출처] 입력 2021.4.19. [시사뷰타임즈] 오늘 공중파 방송...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혹시가 역시가 된 백기든 항복 선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이라 함)은 청와대에서 신년 기지회견을 가졌다. 그동안 한...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