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국 배치 안될 말이다


케리 미 국무장관이 그동안 논란이 되왔던 고고도 미사일 방어망인 사드 한국 땅 배치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하여 이 문제는 없던 일로 피할 수 없게 되었다. 한마디로 사드 배치는 안될 말이다. 사드는 고고도즉 고도 100 KM 이상으로 날아가는 미사일을 격추하는 미사일 방어망으로서 북한이 미국을 향해서 핵 미사일을 쏘면 한국 을 지나가서 태평양상에서 쏘아 폭파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한국 땅 우리 머리위에서 폭파한다는 것 아닌가.
 
 아무리 우방이니 혈맹이니 하지만 이게 될 소리 인가 미국을 향해서 쏜 핵 미사일이 한국 상공에서 폭파되면 고도가 높아 직접 피해가 없다고 하지만 한국 전역이 방사능 낙진으로 피해를 볼 것은 불보듯하고 그 피해는 자자손손 이어지고 고도가 높아 한반도 전역이 피해 지역이 될 것이라는 의미인데 한국인들에게 사드 배치를 동의하라는 말인가.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가는 사드 배치 비용 상당부분을 한국에 부담시키고자 하는 의도 아닌가.
 
 미국은 사드 배치가 우리 안보에 도움이 될 것처럼 말하지만 이는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다. 북한이 만약에 남한을 향해서 핵무기를 공격하려 한다면 왜 태평양을 날아가는 고고도 미사일을 쏘겟는가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아니라고 해도 즉 고고도 미사일이 아니라고 해도 이미 북한의 사거리 550 km 스커드 미사일이면 한반도 전역이 그 사거리 안에 들어간다. 
 
 노동 1 호 사거리 1300 대포동 1, 2 호는 사거리가 우리나라 한반도를 훨씬 벗어나는 1500 , 2500  그 이상을 날아간다. 북한이 개발하는 ICBM 대륙간 탄도 미사일은 아직 개발했는지 확인이 안된 상태다. 남한을 사정권에 두고 사용할 수 있는 미사일은 스커드 이사일이면 충분한데 미국은 노동 1 호와 대포동 1, 2 회 ICBM 을 염두에 두고 사드 배치를 추구하고 있고 그것을 한반도에 비용도 한국정부가 부담하라는 것이다.  
 
 미국은 한국인들을 무지랭이로 아는가. 그렇지 않다면 미국이 이번 미 국무장관을 보내서 한국에서 사드 배치를 공개적으로 한 이유는 아마도 지난 보궐선거에서 여당이 압승을 하는 것을 보고 용기를 낸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것은 미국이라면 똥도 좋다는 친미 사대주의자들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말이 되든 안되든 밀어부치면 가능하다고 판단했음직하다.
 
 사드는 북한과 미국이 핵전쟁을 한다는 가상 시나리오에 의한 것인데 미국이 가만히 있는데 북한이 선재적으로 미국을 공격할 가능성이 있는가 ? 차라리 휘발류통을 끌어안고 불 속으로 뛰어 들어가는 것이 낫지 미국을 향해서 북한히 핵전쟁을 한다고 상상할 수 있는가 ? 그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그럼 미국이 그 사실을 모든다는 말인가 아닐 것이다 미국이 어떤 나라인가 그것이 예측하지 못할 나라라는 말인가.
 
 결국 미국은 북한이 미국을 향해서 핵공격을 할 수도 없고 한다고 하더라도 한반도에 아무 쓸모도 없고 도움도 안되는 사드를 배치하려는 것은 미국의 국익이 걸린 군수사업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은 사실 중국과 러시라아를 상대로 사스를 개발해 놓고 한국에 부담을 안기려는 술책을 쓰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미국이 우방이고 혈맹이라고 하면서 벌리는 공작이다.
 
 케리는 한국방문에서 어느 때보다도 한미는 견고한 동맹관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 말의 진의가 무엇인가 어느 때보다도 견고한 한미동맹을 위해서 기꺼이 땅도 내 놓고 돈도 내 놓으라는 말이다. 지니차면 부족함만 못하다는 말이 있다 미국의 사드 배치 필요성을 한국에 들어내는 것은 지나친 처사이다. 그것은 그들이 말하는 동맹관계의 믿음과 약속을 스스로 저버리는 것으로서 시정 잡배들도 용납하지 않은 행패다.
 
 사드가 필요하면 오끼나와는 필리핀이나 그 외에 태평양 상 섬에서 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 왜냐 하면 북한의 미사일을 추적하는 시간이 길 뿐 아니라 충분한 시간을 두고 조준 사격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미국이 사드 한국 배치를 집요하게 추구하는 것은 결국 돈이다. 그리고 그들이 한국 땅에 사드 배치가 가능하다고 믿는 구석에는 수구들의 만행을 믿고 잇는 것이다.
 
이부분에 대해서 정부 여당은 똑 부러지게 반대 소리를 못내고 있고 야당은 당권 싸움에 영일이 없다. 미국은 이런 반응을 보고 쾌재를 부를 것이다. 아 이 어리석은 국민이 언제까지 미국의 봉노릇을 할 것인가. 피땀흘려 번 돈을 송두리째 탐욕의 미국놈들에게 갖다 바치면서 언제까지 동맹 노래를 불러댈 것인가.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했다 어리석은 나라 어리석은 국민은 반드시 그 댓가를 치르게 되어 있다.
 
대한민국에 수구들이 준동을 부리는 한 미국의 요구는 관철될 것이다. 미국의 봉노릇 하지 못해 환장한 빨간 모자들과 한국의 보수 교회들이 거리에서 미국깃발을 흔들어대먄서 사드 한국 배치 환영대회 할 날이 곧 올 것이다. 미국 대사 피습때 세브란스 병원앞에서 하던 굿판을 또 보게 될 것이다. 우리는 살만큼 살았다 당장 죽어도 억울함이 없지만 이땅에서 살아가야 할 자자손손을 생각하면 피 눈물이 난다.
 
 미국의 봉 만세 대한 쪼다 들 만세 동맹 귀신 만세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15-05-30 00:14:31 [기사제보 받습니다]에서 이동 됨]

Comment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 사드 한국 배치 안될 말이다 오대환 15-05-21 1394
33 충돌과 대결을 선택한 박근혜 그 결과가 두렵다 오대환 15-05-21 1134
32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방북 불허 유감 오대환 15-05-21 685
31 세계 교육 포럼 유감 오대환 15-05-19 633
30 스승의 날 스승을 욕먹이는 박근혜 오대환 15-05-16 1060
29 예비군 훈련장에서 총기 난사라니 오대환 15-05-13 799
28 북한의 정변에 준비와 경제를 .. 오대환 15-05-13 720
27 총살정치 오대환 15-05-13 798
26 북한의 대남 경고 가볍게 지나칠 일인가 오대환 15-05-08 862
25 가장 시급한 현안 탈북자 문제 오대환 15-05-06 1031
24 누가 대한민국을 이끌어가고 있는가 오대환 15-05-06 761
23 세월호 진상 규명을 방해하는 커튼 뒤의 사람들 오대환 15-05-04 1278
22 대한민국 정치에서 과연 희망이란 있는 것인가 오대환 15-05-04 659
21 신은 대한민국을 버렸다 오대환 15-05-01 697
20 관악을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나겠느냐 오대환 15-04-27 820

[ 시사 View 社說 ]

눈속임: 文의 말기 … 풍랑 속의 선박 [사진출처] 입력 2021.4.19. [시사뷰타임즈] 오늘 공중파 방송...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혹시가 역시가 된 백기든 항복 선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이라 함)은 청와대에서 신년 기지회견을 가졌다. 그동안 한...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