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 김무성을 위한 연가


김무성을 보면 덩치 큰 곰이 연상이 된다. 그런 김무성은 덩치만큼 꿈은 크다.  꿈은 이루어진다는데 우리나라의 꿈은 4 강까지였다. 김무성은 4 등정도나 될까싶다. 지금 김무성은 사면초가 신세에 고립무원으로 빠지고 있다. 그는 어느 쪽으로부터도 지지를 못 받고 있다 단 그의 눈도장을 받기 위해서 목을 메는 사람들은 그의 주위를 맴돌고 있지만 이들은 박근혜 말 한마디면 자다가 경기를 일으키는 인간들이 대부분이다.
 
 박근혜가 눈을 감고 있는 동안 이 곰은 꿈틀거라다가 박근헤가 실눈이라도 뜨는 순간 그 큰 덩치는 오므라들고 두 다리가 후둘거린다 그의 어록에는 이런것이 있다 "대통령은 이길 수 없다" 이길 수 없는 게임을 할 수 없다는 말이다 그에게 힘이 되어줄 수도 있었던 유승민이 기로틴에 목을 드밀 때 김무성은 그런 말을 했다 죽어라 방법이 없다 그는 대통령인데 어떻게 대통령을 이길 수 있니 ? 
 
  그런 그의 주변에 사람이 남아 있으면 그것이 이상할 것이다. 김무성이 왜 이렇게 박근헤를 무서워 할까. 두가지다 하나는 그의 꿈이요 하나는 한순간에 정치적 생명이 날아갈 수 있는 약점이 있기 때문이다. 그것이 무엇일까. 여러가지로 추론이 가능하지만 가장 큰 약점은 김무성은 정직하지 않다는 점일 것이다. 정직은 어떤 위기에도 가장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는 무기다. 김무성에겐 다 있는데 그것이 없다.
 
 정직은 때로 바보처럼 보이지만 위기에 가장 큰 힘을 발휘하는 것이다. 어쩌랴 김무성은 다 있는데 정직이 없으니 말이다. 지난 대선 부산 유세에서 김무성을 생각해 보라 거짓 정치인의 화신을 우리가 보지 않았나. 언필칭 그가 대권의 꿈을 꾸다니 애비는 뼈속깊은 친일파에다 그럼에도 애비의 전력을 둔갑시켜 애국자로 만들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나 역사를 꺼꾸로 돌리려고 하지를 않았나
 
 민주주의를 배반하고 수구의 개가 되기로 작심을 하지를 않았나 입만 열면 거짓을 진실처럼 말하고 책임질 수 없는 말에 정치 생명을 걸고..도데체 그에게 정치란 무엇일까. 무성이에게 지금 가장 어울리는 말이 무엇일까 무대에서 내려와라 그래도 마지막 정치인으로서 대접을 받으며면 지난 대선에서 NLL 문서 보고 폭로한 것을 국민에게 속죄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무덤에 가서 10000 배 절로 사과하라..
 
 사강
 
      

Comment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오대환 16-01-28 18804
78 안철수는 더민주당으로 돌아가라 오대환 16-01-22 1042
77 국민에게 고함 오대환 16-01-22 846
76 무디스 신용등급 상향조정 무능인가 의도인가 오대환 16-01-20 3464
75 거짓 정치의 진수 오대환 15-10-23 2499
74 한국교회가 쇠락의 길을 가는 이유 오대환 15-10-23 1135
73 을미 오적이 납신다 8 행 풍자시 오대환 15-10-14 1603
72 이완용과 을사 오적이 애국자로 등장할 날 멀지 않다 오대환 15-10-14 1354
71 박근혜의 의도는 좌절 될 것이다 오대환 15-10-14 1131
70 해서는 안될일에 욕심을 내는 새누리당 오대환 15-10-10 1033
69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은 새누리당에 부메랑이 될 것이다. 오대환 15-10-09 962
68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변하지 않는 새누리당 DNA 오대환 15-10-09 1190
67 제 2 유신으로 간다 오대환 15-10-08 963
66 곰 김무성을 위한 연가 오대환 15-10-07 1631
65 세월호 진실 밝히는 일을 방해하는 박근혜 정권 오대환 15-10-04 1661

[ 시사 View 社說 ]

한국 백신접종 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 = FINANCIAL TIMES 입력 2021.2.26. [시사뷰타임즈] 며칠...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혹시가 역시가 된 백기든 항복 선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이라 함)은 청와대에서 신년 기지회견을 가졌다. 그동안 한...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