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남중국해 中 주장 모두 불법 선포”에 中 “평화 방해”


핵을 동력으로 하는 중국 인민군(PLA) 해군의 Type 0944 진급 탄도 미사일 잠수함이 남중국해 군사적 시위 중 눈에 띈다. 2018.4.12 © REUTERS/Stringer

 

입력 2020.7.14.

RT 원문 2020.7.14

 

[시사뷰타임즈] 미국은 오늘 오전 남중국해 관련 중국의 주장 및 이곳에서 중국이 해온 일은 모두 다 불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중국은 미국이 남중국해의 평화를 방해하고 있다.”는 궁색한 주장을 했다.

 

-본문에서-

 

중국은 미국이 남중국해를 흔들어 놓음으로써 강대국들 사이의 긴장을 격화시키려 한다고 비난했다. 중국의 이러한 질책은 워싱튼이 공식적으로 미국의 우방국들을 위헤 이 지역에서의 중국의 영토 주장들을 거부한 뒤에 나온 것이다.

 

화요일 나온 강경 어조의 성명서에서, 중국의 주미 대사는 미국에게 남중국해에서 베이징과 기타 다른 국가들이 경쟁이 붙은 영토적 수역들 및 잒은 섬들에 관련된 분장에서 미국은 거리를 두라고 요구했다.

 

대사관은 우린 미국측에게 영토 주권 문제 등에 대해선 진지하게 어느 편을 들지 말고 이 지역 여러 나라들의 안정되고 평화로운 남중국해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존중할 것이며 지역적 평화와 안정성을 방해하고 거부하려는 제반 시도들을 중단하라고 조언하는 바이다.”라고 했다.

 

중국과는 별개로, 필러핀(필리밑), 대만, 비엣남(베트남), 멀레이셔, 캠보디어 그리고 브루네이 등이 각각 이 지역에 대한 주장을 해왔다.

 

중국의 냉혹한 책망은 미 국무장관 마잌 팜페이오가 중국에 대해 언성을 높인 뒤에 나온 것으로 마잌은 중국의 이 지역에 대한 여러 영토적 주장들을 월요일, “완전하게 불법적인 것이라고 했다. 중국이 국제법을 짓밟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팜페이오는 1982년 유엔 해양법 협약(UNCLOS)하에서 필러핀에게 호의적으로 내렸던 20167월 중재재판소의 결정을 지칭했다. 하지만, 중국과 밒러핀 등은 이 협약의 당사자들이며, 미국은 이 협약을 비준하지 않았기에 이 협약 이행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고 중국 대사는 말했다.

 

대사는 또한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늘상 벌이는 항해의 자유 훈련을 맹비난하면서, 미국이 작전상이라며 무모하게 다른 나라들의 영해 및 영공을 침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과 중국 사이의 긴장은 여러 해 동안 이 문제에 대해 다투어 왔고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두 척이 항해의 자유를 촉진시킨다는 명목으로 이달초 남중국해 사이를 항해한 뒤에 치솟았다.

 

이미 긴장돼있는 미-중 관계는 미국이 중국 신장에 있는 위궤어(영국 발름 위가; 위구르)이슬람 교도들의 인권을 학대한 배후 인물들이라며 지난 주 고위 중국 관계자들을 요주의 인물 명단에 올린 뒤 더 악화됐다. 치고 받는 싸움속에, 중국은 미국 관계자들 여러 명의 중국 입국을 금지했는데, 이 중엔 매파 공화당 상원의원 말코 루비오 및 텓 크루즈도 포함돼 있다.

 



Beijing says US seeks to ‘disrupt peace’ in South China Sea after Washington formally rejects China’s territorial claims

 

14 Jul, 2020 04:39 / Updated 5 hours ago

 

A nuclear-powered Type 094A Jin-class ballistic missile submarine of the Chinese People's Liberation Army (PLA) Navy is seen during a military display in the South China Sea April 12, 2018. © REUTERS/Stringer

 

China has accused the US of trying to inflame tensions among powers that have stakes in the South China Sea. The rebuke comes after Washington formally rejected China’s territorial claims in the region on behalf of US allies.

 

In a strongly-worded statement on Tuesday, the Chinese Embassy in the US demanded that Washington keep its distance from the disputes between Beijing and other nations claiming sovereignty over contested territorial waters and islets in the South China Sea.

 

“We advise the US side to earnestly honor its commitment of not taking sides on the issue of territorial sovereignty, respect regional countries’ efforts for a peaceful and stable South China Sea and stop its attempts to disrupt and sabotage regional peace and stability,” the embassy said.

 

Apart from China, the Philippines, Taiwan, Vietnam, Malaysia, Cambodia and Brunei have each laid claim to the area.

 

The stark reproof comes after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ramped up the rhetoric against China, rejecting its territorial claims in the region as “completely unlawful” on Monday. Accusing Beijing of trampling on international law, Pompeo referred to the July 2016 decision of the Arbitral Tribunal that ruled in favor of the Philippines under the 1982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the Law of the Sea (UNCLOS). However, while both Beijing and Manila are parties to the convention, the US has not ratified it and therefore has no say in the implementation of the pact, the Chinese Embassy said.

 

The embassy also blasted the “freedom of navigation” drills Washington routinely conducts as part of its show of force operations in the South China Sea, accusing the US of “recklessly infringing on other countries’ territorial sea and airspace” with its maneuvers.

 

Tens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which for years have locked horns over the issue, soared after two US nuclear-powered aircraft carriers sailed through the sea earlier this month under the pretext of promoting the “freedom of navigation.”

 

The already strained US-China relationship deteriorated after Washington blacklisted several high-ranking Chinese officials who the US claims were behind human rights abuses against Uighur Muslims in China’s Xinjiang Province last week. In a tit-for-tat, Beijing barred a number of US officials from entering the country, including hawkish Republican Senators Marco Rubio and Ted Cruz.

 

[기사/사진; RT]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7-16 10:57:04 [메인 작은 타이틀]에서 복사 됨]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 경제 ]

암호화폐 최고경영자, 이제 세계 최대 갑부들 중 하나 © Getty Images / NurPhoto 입력 2022.1.11.RT 원문 2022.1.11. 바이낸스 암호화폐 교환소 사장이 지구에... 더보기

[ 북한 ]

보도: 북한, 초음속 미사일 발사 성공 북한의 국방과학 학술원이 20022년1월6일, 평양에서 초음속 미사일을 실험 발사했다. 국영언... 더보기

[ 日本·中國 ]

못믿을 중국인?: 중국 과학자, 몬산토 비밀 절도 행위, 유죄 인정 중국기가 베이징의 중국 세계무역본부탑3 인근에서 휘날리고 있다. © AFP / Greg Baker 입력 202...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속보] 라셔 법정: 자매 단체 폐쇄 지시 다음 날, 추모인권본부 폐쇄 명령 추모 인권본부의 변호사 일야 노비코프 (중앙 우측) 가 수요일, 마스커우 시 법정 바깥에서... 더보기

[시사 동영상]

2022년 환영 신년전야 불꽃놀이: 코로나 불구, 세계 각국 화려한 밤하늘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1.1.BBC 원문 2021.12.31. [시사뷰타임즈] 세계 여러 나라에서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영국 이어 한국: 미국산 F-35 전투기들, 추락착륙사고 이후 이륙 금지령 2013년3월21일. 애리조너 주 유마 해병대 공군기지에서 수직 착륙 준비를 하고 있다. © Getty I...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집채만한 협곡 바위: 갈라져 쓰러지며 관광선 덮쳐, 최소 5명 사망 (영상) [트위터 영상으로 붕괴 당시 모습 보기] 입력 2022.1.9.RT 원문 2022.1.8. 충격적인 자료 영상은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뉴욕 아파트 건물 화재: 불길 휩싸인 건물, 최소 19먕 사망, 층마다 시신 현지 소방대장은 불길이 “유례없는 것” 이었다고 했다. 뉴욕 아파트 한 동이 화재로 그...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정구 선수 조코비치 코로나 문제: 호주, 자국 결정 배후에 정치적 입김 이번 결정은 노박 조코비치. 세계 제1 남자 정구선수의 비자가 현재 다시 취소됐다. IMAGE SOU... 더보기

[연예]

[선생님께 사랑을] 헐리웃 상징 시드니 포이티어, 94로 별세 시드니 포이티어는 영화 ‘백합 밭’ 에서 일 하기를 꺼리는 집 일꾼인 호머 역할로 1964년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美 씰 제6부대 창설 사령관, 리차드 마르신코 81세에 영면 라차드 마르신코는 미국 해군에 있는 동안 메들 (메달)과 표창장을 30회 이상 받았다. IMAGE S... 더보기

[ 인물 분석 ]

기슬레인 맥스웰은 누구인가? 사랑하는 딸, 몰락의 원인 2000년 경의 기슬레인 맥스웰. 아버지의 딸의 이름을 딴 야트 (요트) 숙녀 기슬레인 호에서 ... 더보기

[ 각종 행사 ]

한-영 자율주행산업 인터넷 회의 개최 2021-10-15 06:00 (서울, 대한민국 2021년10월15일 PRNewswire=연합뉴스) 주한 영국대사관은 한국자동...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녹고 있는 영구 동토층 위의 라셔: 얼어있는 고대 바이러스 경고 © Getty Images / Mlenny 입력 2021.12.14.RT 원문 2021.12.14. [시사뷰타임즈] 지구 온난화로 영구 동토... 더보기

[ 과학 전자 ]

우주 망원경: 허들과 제임스 웹 비교 제임스 웹발사 - 2021수명 - 10년거울 크기 - 6.5m무게 - 6,200kg작동 온도 - 영하 230도 허블발사 -... 더보기

[ 기재부 ]

민간, 지자체 협업으로 국유지 개발 패러다임 전환 보도자료 작성자 이**등록일자 2022-01-17담당부서 국유재산조정과 ㅇ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병영혁신 청년자문위원 위촉식 개최 34국방부 과장급 인사작성일 :2022-01-17조회수 :94관련기관 :국방부담당부서 :차관실 운영지... 더보기

[ 행안부 ]

행정안전부 장관, 광주 서구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점검 외 행정안전부 차관, 설 명절 계기 민생현장 방문2022.01.17.행정안전부 장관, 광주 서구 아파트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부·고용부·소방청 등 전국 물류창고 일제 합동점검 외 960[차관동정] 황성규 제2차관, 교통분야 “안전관리 집중 강화” 강조일반2022-01-17202959도심... 더보기

[ 법무부 ]

부적절한 수사관행, 반드시 개선하겠습니다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 총 3쪽 / 사진 없음배포일시 2022. 1. 7.(금)담당부서 법... 더보기

[ 복지-교육 ]

기초학문 진흥을 위한 미래학술정책 간담회 개최 외 7030제3차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회의 개최남궁양숙2022-01-138017029국가교육위원회법 시행령 제...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