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中 경고: "토론회 앞두고 美 내부 정치에 중국 끌어들이지 말라"


© REUTERS/Al Drago/File Photo

 

입력 2020.9.29.

RT 원문 2020.9.29.

 

[시사뷰타임즈] 베이징은 미국 정치인들에게 11월 선거를 앞두고 중국을 이용하여 싸구려 점수를 얻으려 하지 말라고 촉구하면서, 미국의 지도자들이 선거 개입에 대한 주장을 비롯, 상상 속의 위협거리들을 생각해 내고 있다고 한탄했다.

 

중국 관영이자 공산당 대변지 인민일보는 대통령직 경쟁은 순전히 내부 문제이며 베이징은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는다고 평론을 했다. 이 평론은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 호부 지명자 조 바이든 사이의 대통령 선거 토론회가 처음으로 열리면서 중국을 향한 정책이 나올 가능성이 있기 몇 시간 전에 나온 것이다.

 

괴롭히는 행동’: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가 틱톡을 금지하려 함으로써 괴롭히는 금지행동을 하면서 권력 남용을 하고 있다고 비난한다.

 

강경한 단어를 쓴 분석에선 워싱튼은 미국 자싡의 이익을 댓가로 회국의 적을 만들어 내고 있으며미국의 가장 큰 적은 미국 자신이라고 적었다.

 

민주당 의원 및 공화당 의원 양자에게 중국이 중심적 초점이 돼있음을 언급하면서 이 비판적 글에선 소위 중국 위협에 사로 잡혀 있는 것은 수십년 전으로 거슬로 올라갈 수 있는 것이지만 냉전이 끝난 이후로 점점 더 발작적인 것이 됐다고 했다.

 

중국을 희생양으로 이용하는 미국의 습관은 권력을 쥔 미국인들이 갈등을 위한 충격적인 갈망을 보여주어 왔음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이 논평은 결론을 맺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수많은 현안문제들을 놓고 중국과 다투어 왔는데, 관세, 홍퐁의 상태 그리고 가장 최근으로는 틱톡 따위와 같은 중국인 소유의 햅이 가하는 보안위협 등이 그것이다. 바이든의 중국에 대한 관점은 사실상 트럼프이 그것과 근봊넉으로 다르지 않아 보인다. 바이든은 최근 대통령이 중국에 너무 부드럽게 대하고 있음을 비난하는 유세 광고를 내고 있다. 전문가들은 바이든이 11월 승리한다면 트럼프의 중국에 대한 관세를 유지할 수도 있다고 추측하기까지 한다.

 

베이징은 11월 선거 결과에 대해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8, 국립대정보 및 보안본부는 중국이 트럼프가 낙선되도록 밀고 있다고 주장했는데, 반면 라셔(러시아)는 바이든을 저해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말들을 한다.




Don’t drag China into US internal politics, Beijing warns Washington, ahead of presidential debate

 

29 Sep, 2020 10:40

 

© REUTERS/Al Drago/File Photo

 

Beijing has urged US politicians not to use China to score cheap points before November’s election, lamenting that America’s leaders are conjuring up imaginary threats, including allegations of election interference.

 

The presidential contest is purely an internal affair in which Beijing plays no part, read a commentary published by People’s Daily, a mouthpiece for the Chinese Communist Party. The piece was published hours before the first presidential debate between President Donald Trump and Democratic Party nominee Joe Biden, and US policy towards China is likely to come up.

 

‘Bullying behavior’: China accuses Trump administration of ‘abusing power’ by trying to ban TikTok‘Bullying behavior’: China accuses Trump administration of ‘abusing power’ by trying to ban TikTok


The strongly-worded analysis said that Washington was “concocting foreign enemies at the expense of America's own interests,” and that the United States’ “biggest enemy” was itself.

 

Noting that China has become a central focus of both Democrats and Republicans, the commentary said that the preoccupation with the so-called “China threat” can be traced back decades but has become increasingly hysterical since the end of the Cold War.

 

Washington’s habit of using China as a scapegoat reveals how “American politicians in power today have shown a shocking desire for conflict,” the opinion piece concluded.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locked horns with China on numerous issues, including tariffs, the situation in Hong Kong, and most recently on alleged security threats posed by Chinese-owned apps such as TikTok. Biden’s views on China don’t appear to be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rump’s. In fact, the Democratic nominee recently ran a campaign ad accusing the president of being too soft on Beijing. Pundits have even speculated that Biden might keep Trump’s tariffs on China if he wins in November.

 

Beijing has been accused of working behind the scenes to influence the outcome of the November election. In August, the National Counterintelligence and Security Center claimed that China is pushing for Trump to lose the election, while Russia is allegedly trying to undermine Biden.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젤렌스키: 美-유럽 … Image: Daniele Levis Pelusi입력 2022.5.26. [시사뷰타임즈] 우리 인생에는 참으로 너... 더보기

[ 경제 ]

스타벅스, 라셔 떠난다 © Sputnik / Vitaly Belousov 입력 2022.5.24.RT 원문 2022.5.23. 거물 커피 가맹점이 라셔 (러시아) 전역... 더보기

[ 북한 ]

北, 콰드가 북한 비난하자 미사일 3기 발사 FILE PHOTO © AP / Lee Jin-man 입력 2022.5.25.RT 원문 2022.5.24.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의 동경에서의...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美 공급 무기들 유크레인서 더 많이 파괴됐다” 자료사진: 스페인 육군이 독일에서의 실탄발사 훈련 중 M777 곡사포 대포를 작동시키고 있... 더보기

[시사 동영상]

친-유크레인 팬티女, 칸 영화제 붉은 양탄자 망쳐놔 © Getty Images / John Phillips 입력 2022.5.22RT 원문 2022.5.21. 남녀평등 시위자 한 명이 유크레인 (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원두 (猿痘) 전염병: 세계보건기구, 확산-전염 예고 어느 환자의 상반신 모습, 그의 피부가 ‘원두’ 감염의 적극적 사례에서 비롯되는 병변을...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