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국 광산 구조: 광부 11명 600m 지하에서 살아서 땅위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1.24.

BBC 원문 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구조대원들이 2주일 동안 수백 미터 지하에 갇혀있었던 금광 광부 11명을 빼내 주었다.

 

TV 자료영상은 첫 번째 광부가, 비상 작업요원들이 환호하는 가운데, 그의 눈 보호를 위해 눈이 가려진 채로 끌어 올려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구조 노력은 아직도 광산 속에서 행방불명 중인 또 다른 광부 10명의 위치를 계속 찾았다.

 

산동에 있는 후산 금광의 굴 입구는 110일 폭발이 있은 뒤 무너졌다.

 

이 폭발로 광부 22명이 갇혔었는데, 폭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최소 한 명이 죽었고, 지하에 있는 나머지 10명이 살아있는 지는 알려져지 않았다.

 

지표에 광부 한 명이 처음으로 끌어 올려진 것은 일요일 오전이었다. 빛으로부터 그의 눈 보호를 위해 눈이 가려져 있었고 즉시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그의 상태는 지극히 쇠약하다고들 했다.

 

그를 구조한 뒤 약 1시간 후에, 광산 속 다른 구역에 있던 광부 10명이 더 끄집어내졌다. CCTV는 이 10명 중 한 명은 부상을 입고 있었다고 했다.

 

광부들 중 몇 명은 구조대원들의 부축을 받으며 스스로 걷고 있는 모습이 보였는데 그 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조 노력은, 애초엔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던 광부들에게 도달하기 위한 굴이 뚫리면서, 속도에 상당한 가속이 붙었다.

 

구조대장 두 빙쟌은 국영 언론인 글로벌 타임즈지에 일요일 오전, 구덩이를 막고 있던 거대한 장애물이 갑자기 갱도 밑으로 떨어져 구조작업이 큰 진전을 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 고 했다.

 

첫 번 째로 구조된 사람은 음식물과 의약품을 여러 날 동안 받아오고 있는 중인 10명과는 다른 곳에 갇혀있었다.

 

이 광부 무리는 구조대원들에게 자신들이 자기들보다 100미터 가량 더 밑에 있는 홀로있는 광부와 통신 수단을 마련해 놓았었지만, 그 이후로 연락디 두절됐었다고 했다. 첫 번째로 구조된 광부가 바로 이 홀로있던 광부 인지는 분명치 않다.

 

당국자들은 여전히 행방불명 상태인 나머지 광부 10명과는 소통을 할 수 없는 상태이어 왔다.

 

구조대장 두는 구조대원들은 행방불명된 광부들이 있다고 여겨지는 광산의 6번째 중앙 구역에 언제 닿을 수 있게 됐던 것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했다.

 

 

광부들, 어떻게 이렇게도 오랫동안 살아남았나?

 

 

광산으로 들어가는 입구는 심각하게 손상돼 있었고 통신은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로 끊긴 상태였다.

 

일주일 동안, 살아있는 생명이 있다는 징후는 없었다. 그런데, 117, 구조대원들은 캄캄함 속으로 이어질 좁은 갱도들 속으로 자신들이 내려 뜨려 놓은 밧줄 하나에서 당기는 현상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

 

그후 생존해 있는 광부 12명 무리에서 보내는 종이쪽지가 밧줄에 달려 올라왔는데, 11명은 한 곳에 갇혀있었고 12번째 광부는 훨씬 더 밑에 갇혀있었다.

 

그 이후로, 12번 째 광부와의 연락은 끊긴 반면, 폭발 당시 머리에 부상을 입은 뒤 의식 불명상태에 있던 11명 무리 중 한 명은 목요일에 숨을 거뒀다.

 

통신선이 그 이후에 개설됐고 음식물과 의약품이 좁은 갱도를 통해 광부들에게 내려졌다.

 

600미터 정도의 캄캄한 지하에 갇힌 채, 생존자들은 구조대원들과 규칙적으로 연락을 하려고 무진 애를 썼다.

 

이들은 죽과 영양분이 많은 액체를 받았고, 구조되기 며칠 전에는 전통적인 소시지 식사를 요청한 바 있었다.

 

채굴 사고는 중국에서 흔하지 않은 일이 아니며, 채굴 산업의 안전 규체가 한심하게 적용되고 있다. 지난해 12, 광부 23명이 석탄 광산에서 일산화탄소 유출로 사망했다.

 

9월에는, 광부 16명이 총깅 교외에 있는 또 다른 광산에서 목숨을 잃었는데 역시 일산화탄소 때문이었다. 201912, 중국 남서부의 귀조우 성에 있는 석탄 광산에서의 폭발로 최소 14명이 죽었다.





 China mine rescue: Eleven miners brought to surface alive

 

Published1 hour ago

 

media captionTV footage from China showed the first miner being brought to the surface after two weeks underground

 

Rescuers in China have freed 11 gold miners who were trapped hundreds of metres underground for two weeks.

 

TV footage showed the first miner, who was blindfolded to protect his eyes from the light, being lifted out as emergency workers cheered.

 

Rescue efforts are continuing to locate another 10 workers still missing inside the mine.

 

The entrance tunnel to the Hushan gold mine in Shandong province collapsed after an explosion on 10 January.

 

A total of 22 miners were trapped in the blast, the cause of which is unknown. At least one died, and it is still not known if the remaining 10 are alive underground.

 

The first miner was brought to the surface on Sunday morning. He was blindfolded to protect his eyes from the light and was immediately taken to hospital for treatment, with his condition described as "extremely weak".

 

About an hour after his rescue, 10 more miners were brought out from a different section of the mine. CCTV said one of the miners among this group was injured.

 

Rescuers work at the explosion site of a gold mine on January 20, 2021 in Qixia, Shandong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Efforts to save the group of miners sped up on Sunday after an air ventilation shaft was cleared

 

Several others were seen walking by themselves, supported by rescue workers, before being transported to hospital.

 

Rescue efforts have been sped up significantly, as a tunnel that was being bored out to reach the trapped miners was expected to take weeks to dig.

 

"On Sunday morning, a huge obstacle blocking the well suddenly fell to the bottom of the shaft, allowing rescue work to take a big step forward," lead rescue worker Du Bingjian told the state-run Global Times.

 

This first man to be rescued had been trapped in a different part of the gold mine to the main group of 10 - who have been receiving food and medicine for days.

 

The group told rescuers they had established communication with a lone miner about 100m below them, but had since lost touch with him. It is not clear if he was the first miner to be rescued or not.

 

Authorities have been unable to communicate with the 10 other miners who remain missing.

 

Mr Du said it was not yet known when rescuers would be able "to reach the Sixth Central Section [of the mine] where the missing miners are believed to be".

 

How have the miners survived this long?

 

The entry into the mine was severely damaged and communication was cut off by unexplained explosion.

 

For a week, there was no sign of life. Then, on 17 January, rescuers felt a pull on one of the ropes they were lowering into small shafts leading down into the dark.

 

A paper note was then sent up on a rope from a group of 12 surviving miners - 11 trapped in one place and a 12th trapped further below.

 

After that, the contact with the 12th miner was lost, while one of the group of 11, who had fallen into a coma after sustaining a head wound in the explosion, was confirmed dead on Thursday.

 

A communication line was then established and food and medicine lowered to them through a narrow shaft.

 

Trapped in the dark some 600m (2,000ft) underground, the survivors managed to keep in regular contact with the rescue teams.

 

They received porridge and nutritional liquids, and a few days before their rescue, the miners requested a traditional meal of sausages.

 

Mining accidents are not uncommon in China, where the industry safety regulations can be poorly enforced. In December last year, 23 miners died after a carbon monoxide leak at a coal mine.

 

In September, 16 workers were killed at another mine on the outskirts of Chongqing, also due to carbon monoxide. In December 2019, an explosion at a coal mine in Guizhou province, south-west China, killed at least 14 people.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한국 백신접종 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 = FINANCIAL TIMES 입력 2021.2.26. [시사뷰타임즈] 며칠... 더보기

[ 경제 ]

애플, 3~4주마다 회사 하나씩 사들여... MS엔 한참 못미치는 액수 애플의 최고책임자 팀 쿡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1.2.24.BBC 원문 7시간 전 [시사뷰타임... 더보기

[ 북한 ]

北, 바로 지금 한국 전쟁 포로들을 탄광 노예로 부리고 있다 비밀 경찰 관계자들의 집으로 석탄을 나르고 있는 포로들. 과거 포로로 있었던 김혜숙이 ... 더보기

[ 日本·中國 ]

日 진도 7.1 지진: 2011년 후꾸시마 지진 재발, 똑같은 곳 주점 관리인이 일요일 지진 이후 파손된 술병들을 치우고 있다. 입력 2021.2.14.CNN 원문 2021.2....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외교관들, 철로 수레 손으로 밀며 북한 떠나 어린이들이 포함된 라셔 외교관 한 무리가 철로 손수레를 스스로 1km 이상 밀었다. 이들은 ... 더보기

[시사 동영상]

美 화성 탐사차량 인내호가 활영한 극적인 영상들 공학기사들은 착륙의 역학에 대해 너 나은 이해를 위해 극적인 영상을 원한다. BBC[BBC 제공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100% 자동 UDAR 무인 지상전투차량의 막강 기능 자료사진: 자동 Udar 복합체가 라셔 국방부의 혁신의 날 2015 전시회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아파트 화재, 자식 4명 강제로 창밖에 떨어뜨린 엄마 자식 한 명을 떨어뜨리는 장면 [BBC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2.27.BBC 원문 17시간 전 [시사...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감옥에 68년 있었던 가장 나이든 청소년 종신형범, 석방 2월11일 석방된 뒤, 필러델피어에 있는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 밖에 있는 조 리곤 입력 2021.2....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타이거 우즈, 자동차 추락 사고로 양 다리 중상...사고원인 규명 중 2월23일, 캘러포녀주 로스 엔절러스 인근 추락 현장에서 견인된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가 ... 더보기

[연예]

K-팝 소원, 나찌 병사 동상에 빠진 듯한 사진.. 사과 이빈 잡지 - K-팝 G친구의 가수 소원이 나찌 병사의 동상과 사진을 찍은 자세로 비난을 받고...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바이든 행정부: 신임 국무장관 앤터니 블링컨...그는 어떤 사람인가? 앤터니 블링컨 (Antony John Blinken; 1962년 4월 16일 ~ ) 은 미국의 외교관이다. 2021년1월20일, 조 ...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12세 꿈나무 소리꾼 안유빈, 경기 잡잡가 발표회 개최 보도자료 (사) 경기잡가 포럼/ 싱싱 국악 배달부보내는 날 : 2020년 11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2회 아니라 1회로 땡: FDA, 좐슨 & 좐슨 코로나 백신 승인 좐슨 & 좐슨 코로나-19 백신은 현재 임상 실험 준비를 하고 있는 중이다. IMAGE COPYRIGHTGETTY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식품 성분들, 뜻밖에도 태양열 전지 품질 향상시켜 태양열 판에 있는 전지들은 케잌처럼 생각될 수도 있는바 - 단순히 신종 성분으로 한 번 해... 더보기

[ 기재부 ]

(보도자료) 2021년도 예산 국회확정 기획재정부 2020.12.02. 2021년도 예산 국회확정에 따른 보도자료입니다. 세부내용은 첨부문서...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전국 12개 미군기지 국민곁으로... 기지반환 가속화 정부합동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0-12-11관련기관 :국방부담당부서 :국무조정실, 국방부, 외교부, 환... 더보기

[ 행안부 ]

행정안전부, 2020 재난안전 논문공모전 우수작 발표 ‘효율적 화재진압을 위한 공간정보 활용 방안’ 대상 수상 ­등록일 : 2020.12.11. 작성자 : ... 더보기

[ 국토교통 ]

11일 온라인서 혁신도시지역발전센터·주거개선사업 등 우수성과 발표 혁신도시 성과 공유·확산 위한 「제2회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성과보고대회」 개최 담당... 더보기

[ 법무부 ]

국내 210만여 명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재 출판 배포일시 2020. 12. 11.(금)담당부서 문화예술정책실 국어정책과 문체부 국립국어원 한국어진... 더보기

[ 복지-교육 ]

근로복지공단, 중소 사업장 퇴직연금제도 도입 제고 견인 제목 근로복지공단, 중소 사업장 퇴직연금제도 도입 제고 견인 등록일 2020-12-11 - 「퇴직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