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녀 원하는 중국: 현실, 지난해 1천 명 중 8.5명 출산...기록적 저조


 

 

입력 2021.12.2.

CNN 원문 2021.12.1.

 

[시사뷰타임즈] 2020, 중국의 출생률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조만간 회복될 조짐도 보이지 않는다.

 

11월 말, 중국 국립통계국이 발표한 최신 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출생아 수는 1000명당 겨우 8.5명에 불과했다.

 

공식 자료에 따르면, 이는 1978년 연감 기록이 시작된 이후뿐만 아니라 1949년 중국 공산당이 건국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현재 한 자릿수까지 떨어진 출생률은 14억 인구인 나라가 젊은이들의 날카로움을 잃기 시작하면서, 중국의 인구위기가 악화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가장 최근의 골칫거리이다.

 

10년에 한 번 실시되는 인구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태어난 아기 수는 1,200만 명으로 20191,465만 명에 비해 18% 감소했다.

 

인구 통계학자들은 중국이 앞으로 수십 년 안에 인구 감소를 경험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오랫동안 예측해 왔지만, 이제 일부 전문가들은 예상보다 훨씬 빨리 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베이징 북경대학교 경제학 연구교수인 제임스 량은 "잠정 자료들을 기초로 한 예비 예측에서 (2021) 출생아 수는 약 1천만 명 또는 그 미만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 이라고 했다.

 

"그리고 물론 그 숫자와 함께 가장 큰 소식은 아마도 중국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는 것일 것이다.“

 

량은 이 문제에 대한 유일한 전문가는 아니다. 광저우의 개별적적인 인구 통계학자인 헤야푸는 지난달 사회연결망에 "중국 인구는 2021년에 퇴보 성장에 돌입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고 젂었다.

 

그는 지난 5월 인구조사 결과 이후로 2022년 중국 인구가 줄어들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지만 지금은 반년 전의 예측이 너무 낙관적이었던 것 같다" 고 적었다.

 

그는 중국 지방 정부들이 발간한 가장 최근 자료들을 바탕으로 올해 신생아 수가 950~1,050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연간 평균 약 1000만 명이 사망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신생아 수가 예측 하한선에 가까우면 인구가 퇴보하는 성장을 기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고 했다.

 

저출산은 많은 국가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지만, 중국의 경우 수십 년에 걸친 한 자녀 정책으로 인해 특히 급격히 감소한 바 있다.

 

저 출산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는 2015년 결혼한 부부가 두 자녀를 낳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2016년에 잠시 상승한 후 국가 출산율이 해마다 떨어지고 있어 당국은 올해 정책을 3자녀로 더욱 늘렸지만, 3자녀 정책이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믿는 전문가는 거의 없다.

 

그리고 출산율이 비슷한 다른 선진국에 비해, 중국은 경제성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1인당 GDP에서 크게 뒤처져 있고 사회복지제도도 상대적으로 취약하다.

 

지난해 중국의 출산율은 1.3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낮고 일본 1.34명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그러나 중국의 1인당 GDP는 일본의 4분의 1에 불과하다. 출산율이 낮은 몇 안 되는 국가로는 싱거폴 (1.1) 과 한국 (0.84) 이 있다.

 

량은 "물론 중국에 대한 나쁜 소식은 이것이 끝이 아니며, 중국이 계속해서 이 분야의 가장 낮은 쪽으로 끌릴 것이므로 곧 싱거폴 및 한국과 비슷해질 것"이라고 했다.

 

"샹하이, 베이징 등 중국 대도시 출산율은 이미 0.7명으로 세계 최저 수준" 이라고 했다.

 

급속한 인구 고령화와 노동력 감소는 중국의 경제적, 사회적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

 

량은 "더 적은 수의 젊은이로 더 많은 노인을 지원해야 하기 때문에 재정적으로 중국에 타격을 줄 것" 이라고 했다.

 

"(그러나) 가장 큰 걱정은 중국이 거의 모든 것의 가장 큰 시장인 규모의 경제의 이점을 잃을 것이라는 점다. 규모 덕분에 매우 효율적인 공급망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혁신 역량은 오늘날 젊은이들의 절반 정도만 있을 때는 활발하지 않을 수도 있다.“

 

또 다른 필요한 정책 변화는 어린 아이들을 위한 탁아소를 늘리는 것이라고 량은 말했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현재 중국 3세 미만 어린이의 5%만이 어린이집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데, 그 중 20%만 정부에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해결해야 할 보다 뿌리 깊은 구조적 문제도 있다. 중국의 높은 부동산 가격과 특히 대도시의 교육 비용 상승은 부부가 더 많은 자녀를 낳지 못하게 하는 주요 요인으로 설문 조사에서 자주 인용됐다.

 

부동산 대기업 에버그란데를 둘러싼 부채 위기와 사교육 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전면적인 단속으로 두 부문 모두 올해 주목을 받았다.

 

정부가 직접적으로 인정한 적은 없지만, 방과후 수업에 대한 단속은 아이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부모에게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국민들은 출산율 제고를 위한 광범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

 

량은 이 조치가 "증상을 해결하는 것"일 뿐이며 사람들이 항상 개인 과외 선생님을 고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시행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장기적인 해결책은 아마도 대학 입학 제도를 바꾸는 것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하면서, 중국 학생 수백만 명이 좋은 미래를 확보하겠다는 희망으로 해마다 대학에 들어기 위해 치루는 악명 높개도 힘들고 경쟁적인 시험을 거론했다.

 

그러한 개입주의적 조치는 많은 것 중 첫 번째 조치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애매한 자세로 여러 해를 보낸 뒤, 정부는 이제 문제의 심각성을 예리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충분한 결의를 보여주었다.

 

현실적으로 중국의 가장 낙관적인 각본은 출산율이 유럽과 비슷한 1.6~1.7명 정도가 되는 것이라고 량은 말했다. "그러나 그것은 매우 어렵다. GDP5%(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지출하거나 또는 주택 문제와 교육 문제를 바로잡겠다고 말한다" 라고 그는 말하면서 "사실상, 1.3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는 쉽지 않다." 고 했다.




China's birthrate just hit another record low. But the worst is yet to come

 

CNN Digital Expansion 2017. Steve George

Analysis by Nectar Gan and Steve George, CNN

 

Updated 0123 GMT (0923 HKT) December 2, 2021

 

Hong Kong (CNN)China's birthrate in 2020 has hit another record low -- and there's no indication things are about to pick up anytime soon.

 

There were only 8.5 births per 1,000 people in China last year, according to the latest yearbook released by the country's National Bureau of Statistics in late November.

 

That's the lowest not only since yearbook records began in 1978 -- but also since the founding of Communist China in 1949, according to official data.

 

The birthrate, which has now fallen to single digits, is the latest troubling sign of China's worsening population crisis, as the country of 1.4 billion people begins to lose its youthful edge.

 

The country's once-a-decade national census revealed in May that just 12 million babies were born last year -- an 18% plunge from 14.65 million in 2019.

 

Demographers have long predicted China will begin to experience a population decline into the decades ahead, however, some experts now worry it may come much sooner than expected.

 

"From our preliminary forecast based on provisional data, (in 2021) it's going to be very likely to be around or even under 10 million births," said James Liang, a research professor of economics at Peking University in Beijing.

 

"And of course, with that number, the biggest news will be China is probably in a population decline."

 

Liang is not the only expert with that concern. He Yafu, an independent demographer in Guangzhou, wrote on social media last month that "China's population is very likely to enter negative growth in 2021."

 

In May, following the results of the national census, He predicted China's population would start shrinking in 2022. "But now, I think my forecast from half year ago was too optimistic," he wrote.


China wants families to have three children. But many women aren't convinced

 

Based on the most recent data published by local governments in China, He predicts the number of newborn babies to be between 9.5 million and 10.5 million this year. Given there has been an average of about 10 million deaths annually in recent years, "if the number of newborns is near the lower limit of the prediction, that means the population is bound to register negative growth," He wrote.

 

Dwindling birthrate is a problem faced by many countries, but in China, the decline has been particularly steep due to its decades-long one-child policy.

 

To arrest the falling birthrate, the Chinese government announced in 2015 that it would allow married couples to have two children. But after a brief uptick in 2016, the national birthrate has been falling year on year, prompting authorities to loosen the policy this year even further to three children -- though few experts believe the three-child policy will be a game changer.

 

And compared with other industrialized nations with similar fertility rates, China -- despite economic growth -- still trails far behind in per capita GDP and has a relatively weak social welfare system.

 

China's fertility rate stood at just 1.3 last year -- among the lowest in the world and even lower than 1.34 in Japan. But China's GDP per capita is only one fourth of Japan's. The few other countries with a lower fertility rate include Singapore (1.1) and South Korea (0.84).

 

"Of course, the bad news to China is this is not the end, and that China will continue to gravitate toward the lowest of the spectrum -- so it'll be more like Singapore and South Korea very soon," Liang said.

 

"If you look at big cities in China, like Shanghai and Beijing, their fertility rate is already the lowest in the world -- at about 0.7."

 

The rapidly aging population and shrinking workforce could severely distress China's economic and social stability.

 

"It'll hurt China financially, because you need to support a lot more old people with fewer young people," Liang said.

 

"(But) the biggest worry is China will lose its scale advantage, being the biggest market for almost everything. It has a very efficient supply chain because of its scale. And the innovation capacity may not be as vibrant when you have only half the young people today."

 

Chinese millennials aren't getting married, and the government is worried

 

An aging society also puts tremendous pressure on the country's younger generation, which is already increasingly postponing marriage -- or even eschewing it entirely. Last year, marriage registrations declined for the seventh consecutive year to 8.1 million, a crushing 40% drop from a peak in 2013, according to the National Bureau of Statistics yearbook.

 

For decades, local governments have forced millions of women to abort pregnancies deemed illegal by the state under the one-child policy. Now, they are churning out a flurry of propaganda slogans and policies to encourage couples to have more children. The common incentives include cash handouts, real estate subsidies and extension of maternity leave.

 

This year, more than 20 provincial or regional governments have amended their family planning laws, including extending maternity leaves for women. For example, eastern Zhejiang province offers 188 days of maternity leave for the third child; and in northern Shaanxi province, female workers can enjoy a total of 350 days paid leave for having a third child, according to state media reports.

 

But the policies have failed to convince women, who worry that they'll be further disadvantaged as companies seek to avoid the extra financial burden.

 

"Women will be even more worried about their careers if they take a longer maternity leave -- and if the maternity leave is paid by the company," Liang said.

 

At the heart of the issue is the high cost of raising a child, especially among the country's growing middle class. Parents want their children to succeed, and are willing to invest as much time and money as it costs.

 

While some cities have offered cash incentives, Liang said relying on local governments alone is far from enough. Instead, the central government should dedicate a certain percentage of the country's GDP to provide financial subsidies to families, either in the form of cash payment, tax incentives or other social security benefits.

 

Chinese women were already discriminated in the workplace. A three-child policy might make things worse

 

Another much-needed policy change is to increase daycare centers for young children, Liang said. Currently, only 5% of Chinese children under 3 years old use daycare services, and only 20% of those services are run by the government, according to Xinhua.

 

But there are also more deeply-rooted structural problems to be addressed. China's high property prices and rising education costs, especially in big cities, have frequently been cited in surveys as the top factors preventing couples from having more children.

 

Both sectors have been thrust into the spotlight this year, with the debt crisis surrounding property giant Evergrande and the Chinese government's sweeping crackdown on the private tutoring industry.

 

While the government has never directly admitted it, its crackdown on after-school classes -- which have placed huge pressure on children and growing financial burden on parents -- is widely perceived by the public as part of the broader effort to boost the country's birthrate.

 

Liang said the measure is only "addressing the symptom," and will be hard to enforce in the long run, as people can always find ways to hire a private tutor.

 

"I think the long-term solution probably will be to change the college entrance regime," he said, referring to the notoriously tough and competitive exam that millions of Chinese students take every year to get into universities, in the hope of securing a good future.

 

Such interventionist measures are likely to be the first of many. After years on the fence, the government is now keenly aware of the severity of the problem -- and has showed ample resolve to fix it.

 

Realistically, the most optimistic scenario for China is to have a fertility level similar to that of Europe, at around 1.6 or 1.7, Liang said. "But that's very hard. You're talking about spending 5% of GDP (to encourage childbirth), or fixing the housing problem and the education problem," he said. "In fact, just maintaining 1.3 is not easy."

 

[기사/사진: CNN]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 경제 ]

삼성: 여장차림 남자 동성애자 광고, 반발 일자 거둬들여 히잡을 두른 한 엄마가 여장차림 남자 동성애자처럼 옷을 입은 자기 아들을 소파에서 끌어... 더보기

[ 북한 ]

보도: 북한, 초음속 미사일 발사 성공 북한의 국방과학 학술원이 20022년1월6일, 평양에서 초음속 미사일을 실험 발사했다. 국영언... 더보기

[ 日本·中國 ]

못믿을 중국인?: 중국 과학자, 몬산토 비밀 절도 행위, 유죄 인정 중국기가 베이징의 중국 세계무역본부탑3 인근에서 휘날리고 있다. © AFP / Greg Baker 입력 202...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의 시각: 라프로프, 블링컨과의 회담 결과 밝혀 라셔 외무장관 세르게이 라프로프가 스위스 저니버의 프레지덴셜 호텔에서 미 국무장관 ... 더보기

[시사 동영상]

승강장 밀치기: 다가오는 지하철 앞에 떨어진 여자, 겨우 생존 금요일, 브라설스 (브뤼셀) 지하철 역에서 한 남자가 한 여자를 철로 쪽으로 밀었다. 기관...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신형 초음속 미사일...해군에 실전 배치 결정 자료영상: 이 영상은 2020.12.11. Ruptly.tv에 공개됐던 영상이다. © Ruptly[RT 제공, 영상으로 보기...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집채만한 협곡 바위: 갈라져 쓰러지며 관광선 덮쳐, 최소 5명 사망 (영상) [트위터 영상으로 붕괴 당시 모습 보기] 입력 2022.1.9.RT 원문 2022.1.8. 충격적인 자료 영상은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스캇런드 여아가 보낸 병 속 편지, 25년 뒤 놀웨이에서 발견 병 속의 편지. 편지가 들어 있는 병은 1996년 바다 속에 떨어뜨려 넣은 것이 었었다.IMAGE SOURC...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정구 선수 조코비치 코로나 문제: 호주, 자국 결정 배후에 정치적 입김 이번 결정은 노박 조코비치. 세계 제1 남자 정구선수의 비자가 현재 다시 취소됐다. IMAGE SOU... 더보기

[연예]

[선생님께 사랑을] 헐리웃 상징 시드니 포이티어, 94로 별세 시드니 포이티어는 영화 ‘백합 밭’ 에서 일 하기를 꺼리는 집 일꾼인 호머 역할로 1964년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美 씰 제6부대 창설 사령관, 리차드 마르신코 81세에 영면 라차드 마르신코는 미국 해군에 있는 동안 메들 (메달)과 표창장을 30회 이상 받았다. IMAGE S... 더보기

[ 인물 분석 ]

美 연방교도소국(BOP), 심각한 의문: 엡스틴, 처음에 자기 자신 죽인 것 아냐 … 엡스틴-맥스웰의 긴 이야기에는 많은 대답이 필요하다 - 비단 앤드류 왕자의 대답 뿐만이 ... 더보기

[ 각종 행사 ]

한-영 자율주행산업 인터넷 회의 개최 2021-10-15 06:00 (서울, 대한민국 2021년10월15일 PRNewswire=연합뉴스) 주한 영국대사관은 한국자동...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녹고 있는 영구 동토층 위의 라셔: 얼어있는 고대 바이러스 경고 © Getty Images / Mlenny 입력 2021.12.14.RT 원문 2021.12.14. [시사뷰타임즈] 지구 온난화로 영구 동토... 더보기

[ 과학 전자 ]

우주 망원경: 허들과 제임스 웹 비교 제임스 웹발사 - 2021수명 - 10년거울 크기 - 6.5m무게 - 6,200kg작동 온도 - 영하 230도 허블발사 -... 더보기

[ 기재부 ]

민간, 지자체 협업으로 국유지 개발 패러다임 전환 보도자료 작성자 이**등록일자 2022-01-17담당부서 국유재산조정과 ㅇ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병영혁신 청년자문위원 위촉식 개최 34국방부 과장급 인사작성일 :2022-01-17조회수 :94관련기관 :국방부담당부서 :차관실 운영지... 더보기

[ 행안부 ]

행정안전부 장관, 광주 서구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점검 외 행정안전부 차관, 설 명절 계기 민생현장 방문2022.01.17.행정안전부 장관, 광주 서구 아파트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부·고용부·소방청 등 전국 물류창고 일제 합동점검 외 960[차관동정] 황성규 제2차관, 교통분야 “안전관리 집중 강화” 강조일반2022-01-17202959도심... 더보기

[ 법무부 ]

부적절한 수사관행, 반드시 개선하겠습니다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 총 3쪽 / 사진 없음배포일시 2022. 1. 7.(금)담당부서 법... 더보기

[ 복지-교육 ]

기초학문 진흥을 위한 미래학술정책 간담회 개최 외 7030제3차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회의 개최남궁양숙2022-01-138017029국가교육위원회법 시행령 제...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