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 공화국 인도": 아버지 친구가 돈 때문에 강간을...


최근 여 수의사 떼강간 사건이 전국적인 격노와 시위를 불러일으켰다. 한 여자가 "강간 공화국 인도"라고 저적힌 푯말을 들고 있다. Image copyrightAFP

 


관련기사


입력 019.12.11

BBC 원문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2년 동안, 매 주말마다, 남자들이 집에 와서 자신을 강간했다고 강간하곤 했다고 12살 여아가 상담원에게 말했다. 그중 일부 남자들은 아버지가 알고 있는 사람들이었다.

 

경고: 이 기사엔 일부 독자들이 대단히 불쾌하다고 여길 세세한 내용이 포함돼 있음

 

이 여아는, 이 모든 일이 아버지가 친구들을 집으로 오라하여 술을 마시기 때문에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술에 취한 남자들은부모 앞에서 이 여아에게 집적대고 몸을 더듬었다. 가끔 이 남자들은 자신들의 퀴퀴한 냄새가 나는 1인용 침대로 이 여아의 엄마와 함께 사라지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가 자신의 친구들 중 한 명을 이 여아와 함께 침실로 밀어 넣고는 밖에서 문을 잠궜다. 이 남자는 이 여아를 강간했다.

 

이 여아의 어린 시절은 곧 악몽이 돼버렸다. 아버지는 이 남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딸과의 시간을 정했고, 이들에게서 돈을 받았다. 상담원들은 이 여아가 그 이후로 최소 30명에게 강간당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920, 어린이 복지 관계자들이 학교 선생들에게서 귀띰을 받고 이 여아를 학교에서 구조하여 보호 가정으로 데리고 갔다. 어린이 복지 관계자들은 의학 조사결과 강간이었다고 밝혔다.

 

이 여아의 아버지를 포함한 남자 4명이 이 사건과 연루돼 체포됐다. 어린이를 외설 목적 및 강간 목적으로 이용한 것에 대해 이들에겐 강간 혐의가 주어졌다. 이들 4명은 모두 보석을 거부했다.

 

경찰은 이 여아를 강간하고 성적으로 학대한 아버지가 알고 있는 5명을 추가로 찾고 있는 중이다. 조사관들은 이 여아에게 보여줘 가면서 남자 25명의 이름과 사진 목록을 작성했다.

 

전 그 어떤 사람의 얼굴도 기억 못해요. 모두가 희미합니다라고 이 여아는 조사관들에게 말했다.

 

이 여아의 가족은 인도 남부에서 숲이 무성하고, 공기가 맑으며 시냇물이 흐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꽤나 번창한 마을에서 살았다. 그러나 이렇게 좋은 곳에서 살게 된 행운은 이 가족을 스쳐 지나간 듯하다.

 

역시 920일 같은 날, 학교 측은 이 여아가 사는 마을의 이웃으로 살고있는 선생 두 세 명으로부터 말을 들었다.

 

이 선생들은 이 여아의 가족에게 뭔가 잘못된 것이 있고 이 집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다. 이 여아에게 말을 해보시라고 말했다.

 

학교 운영진은 즉각 여자지원단체 상담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다음날 아침, 이 상담원이 왔다.

 

이들은 직원실에서 서로 얼굴을 마주하며 앉았다. 윗층에서 늘상적으로 하는 부모-선생 만남에 참석하고 있는 엄마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모르고 있었다.

 

상담원은 이 여아에게 내게 말해 보렴” “네 가족들과 네 삶에 대해서라고 했다.

 

이들은 2시간 동안 대화했다.

 

여아는 아버지가 직업이 없기 때문에 집에서 힘들었다고 했다. 가족은 월세를 내지 않았기에 언제라도 쫓겨날 수 있었고 여아는 말하면서 흐느끼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이 여아는 점점 잠잠해 졌다. 상담원은 여아에게 학교에서의 남녀 혼성 수업에 대해 그리고 어린이 학대가 흔한 일이라는 것을 이야기 해주었다.

 

이 여아는 상담원의 말 중간에 우리 집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중이에요. 우리 아버지가 우리 엄마를 학대하고 있어요라고 했다.

 

상담원은 좀더 자세한 이야기를 해 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여아는 한 번은 엄마를 보러온 어느 남자에게 공격을 당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엄마는 이 남자를 꾸짖었다. 그러나 그 이후 많은 남자들이 엄마를 보러왔고 자기는 학교에 있었다고 했다.

 

더욱 더 많은 남자들이 여아의 집에 오기 시작했다. 늦도록 이어진 술 자리가 끝나면, 이 남자들은 자신을 성적으로 학대했다고 이 여아가 말했다.

 

상담원은 여아에게 혹시 임신 및 질병을 피하도록 도와주는 피임법을 아느냐고 물었다.

 

아뇨, 아뇨 우린 콘돔을 사용해요라고 여아가 말했다.

 

이런 말까지 나온 것은 처음이었고 대화 시간 중 절반 정도 때에 나온 것이며 여아는 성관계가 있었음을 인정한 것이었다.

 

그 다음에 이 여야는 어린 시절이 상실된 끔찍한 이야기를 했다.

 

남자들은 집에 오면 우리 엄마를 침실로 데리고 들어가곤 했어요. 전 이런게 정상인줄 알았어요. 그리고 그 이후 아버지는 저를 낯선 사람들과 함께 침실로 밀어 넣었어요라고 여아가 말했다.

 

가끔 여아의 아버지는 강제로 이 여아의 나체 사진을 찍어 집에 찾아오는 남자들에게 보냈다.

 

올해 초, 이 여아가 3달 동안 생리를 하지 않자 부모가 공황에 빠졌다. 부모는 여아를 의사에게 데리고 갔고, 의사는 초음파 검사를 지시하면서 어떤 약을 처방해 주었다.

 

지금까지, 상담원은 이 여아가 일련의 강간 행위의 희생자라고 확신한다. 상담원은 어린이 복지 관계자들에게 전화를 걸었고 복지 관계자들과 함께 보호 가정으로 가라고 말해 주었다. 여아는 동요되지 않는 듯 보였다.

 

여아의 엄마는 선생들과의 만남 후 나오면서, 딸이 승용차 속으로 들어가며 비명을 지르는 걸 보았다.

 

어떻게 우리 딸을 데려가 버릴 수 있나요?”

 

상담원은 엄마에게 어린이 복지 관계자들이 딸을 데려간 것은 딸에게 감정적 문제가 있어서 상담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해주었다.

 

제 허락도 없이 누가 우리 딸 상담을 한다는 건가요?”

 

딸은 이미 보호 가정으로 가고 있는 중이었다. 지난 2개월 동안, 이 여아는 다른 소녀들과 보호 가정에서 살아오고 있는 중인데, 이 여아들 모두가 성 학대 피해자들이다.

 

인도는 수치럽게도 어린이 성 학대에 대한 기록이 있는 나라다. 이런 학대 행위 중 대다수는 희생자들을 알고 있는 자들이 저지르는데, 친척, 이웃 사람 그리고 고용자들이 범인이라고 공식 기록엔 적혀있다.

 

자료를 볼 수 있는 가장 최근 해인 2017, 인도에서 어린이가 강간 당한 건수가 10,221건이었다고 기록돼 있다. 인도에서 어린이들을 상대로 한 범죄는 최근 몇 년 사이 꾸준히 증가 추세다.

 

상담원들은 이 여아의 경우와 같이 참혹한 이야기들은 흔하지 않은 게 아니라고들 말한다. 이 여아가 머물고 있는 보호 가정에, 12살에서 16살 사이의 소녀 3명이 있는데 모두 아버지에게 성 학대를 당했다.

 

한 상담원은 임신 막 달이 가까운 15살 소녀를 실험당으로 가도록 도와준 일이 있다고 하면서, 아버지에게 강간당했던 것이라고 했다.

 

우린 아기가 태어났을 때 이 아이를 포기할 것이냐고 이 소녀에게 물었는데, 이 소녀는 제가 왜 제 자식을 저버려야 하나요? 이 아기는 우리 아버지의 자식이에요. 전 이 아이를 키울 거에요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보호 가정에서, 이 기사의 주인공인 여아는 온지 처음 며칠 동안은 끝없이 잠을 잤다. 그 이후, 이 여아는 자기가 얼마나 암마’(엄마)를 사랑하는지에 대해 공책에 낙서를 했다.

 

이 여아의 엄마는 이 여아가 부모와 싸우고 있어왔기 때문에 성 착취에 대안 이야길 꾸며 부모에게 교훈을 주려는 것이라고 했다.

 

엄마는 한 때는 상황이 그리 나쁘지 않은 때도 있었도고 했다. 남편은 가끔 자기가 하는 일에서 하루에 1,000루피(14달러; 11파운드; 16,000)이나 벌곤 했었다고 했다.

 

이 여아의 엄마는 현재 집에 홀로 남아있다. 남편은 감옥에서 재판을 기다리는 중이고 딸은 보호 가정에 있다.

 

이 엄마는 BBC전 보살피는 엄마입니다. 제 딸은 제가 필요해요라고 했다.

 

지저분한 벽에서 페인트가 벗겨지고 있다. 딸이 없는 상태에서, 집의 모든 벽은 딸에 대한 추억이 살아있는 곳이다. 엄마는 딸은 벽마다 그림을 그리고 낙서를 하곤 했어요. 딸이 한 건 그게 전부에요라고 했다.

 

친구들아. 만약 내가 내 은밀한 감정을 표명할 수만 있다면,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난 성취한 게 되는 거야.” 이 여아는 이렇게 적어서 문에 붙여놓았다.

 

몇 달 전, 엄마와 이 여아는 싸웠다.

 

이 여아가 학교에서 돌아왔을 때, 여아게겐 푸른색 파스텔이 있었고 이것으로 종려나무 및 굴뚝에서 연기를 내뿜는 집을 대문 위에 그렸다. 그 나이 때의 많은 여자 아이들이 상상으로 그리곤 하는 것이었다.

 

싸움 이후, 여아는 서둘러 사과하는 말을 적고 나갔다.

 

“‘암마미안해요라고 여아는 적어놓았다.


Raped for money 'by her father's friends

 

Soutik Biswas

3 hours ago

 

Image copyrightNEBULA MP

Image caption

The girl scribbled messages and drew on the walls of her house

 

Every weekend for two years, men would come home and rape her, the 12-year-old told counsellors. Some were known to her father, some were not.

 

Warning: This article contains details some readers may find distressing.

 

It all began, she said, with her father inviting friends home for drinks. The inebriated men would tease and grope her in front of her parents. Sometimes, she said, the men would disappear into their single, musty bedroom with her mother.

 

Then one day, the girl recounted, her father pushed her into the bedroom with one of his friends and locked the door from outside. The man raped her.

 

Childhood soon became a nightmare. Her father would call up men, booking their time with his daughter, and taking money from them. Counsellors believe the girl was raped by at least 30 men since then.

 

On 20 September, acting on a tip-off from teachers, child welfare officers rescued the girl from her school and took her to a shelter home. A medical examination confirmed rape, according to child welfare officials.

 

Image copyrightAFP

Image caption

Crime figures show a child is abused every 15 minutes in India

 

Four men, including her father, have been arrested in connection with the case. They have been charged with rape, using a child for pornographic purposes and sexual assault. All have been denied bail.

 

Police are looking for five more men known to the father who also allegedly raped and sexually abused the girl. Investigators have a list of names and photographs of some 25 men known to the family that they have been showing to the girl.

 

"I don't remember any faces. It's all a blur," she told them.

 

The family lived in a fairly prosperous town in southern India known for its lush hills, clean air and freshwater streams. But the good fortunes of their hometown seemed to have passed her family by.

 

On that day in September, the school received word from a couple of teachers who lived in the same neighbourhood as the girl.

 

"There's something wrong with her family and something is going on in her house. Try talking to her," they said.

 

The school management immediately called a counsellor from a women's assistance group.

 

Next morning, the counsellor arrived.

 

They sat face-to-face in the staff room. Upstairs, her mother, unaware of what was going on, attended a routine parent-teacher meeting.

 

"Tell me," the counsellor said to the girl, "about your family and your life."

 

They spoke for four hours.

 

The girl said she was have a tough time at home because her father was jobless. The family could be evicted at any time for not paying rent, she said, and began sobbing.

 

Then she grew silent. The counsellor told her about the gender classes in her school and how child abuse was common.

 

"Something is happening in my home also. My father is abusing my mother," the girl interjected.

 

The counsellor asked if she could share some details.

 

She said she had once been assaulted by a man who had come to see her mother. Her mother had admonished the man. But then many men came to see her mother when she was away in school, she said.

 

More and more men began coming to her home. After late drinking sessions, they would sexually abuse her, she said.

 

The counsellor asked her whether she knew about contraceptives which helped avoid pregnancy and diseases.

 

"No, no, we use condoms," the girl said.

 

That was the first time, halfway into the conversation, she admitted to having sex.

 

Image copyrightAFP

Image caption

Recent cases of child sex abuse in India have prompted public outrage and protests

 

After that she told the harrowing story of a lost childhood.

 

"Men would come and take my mother into the bedroom. I thought this was normal. And then my father pushed me into the room with strangers," she said.

 

Sometimes her father forced her to take nude pictures of herself and send them to the men who visited her.

 

Earlier this year, she said, her parents panicked after she missed her periods for three months. They took her to a doctor, who ordered an ultrasound test and prescribed some medicines.

 

By now, the counsellor was convinced that the girl was a victim of serial rape. She called in child welfare officers, and told the girl they were taking her to a shelter home. She appeared to be unfazed.

 

Her mother, coming out of her meeting with the teachers, saw her daughter being taken into a car and screamed.

 

"How can you take my daughter away?"

 

The counsellor told her they were taking her away because she had "some emotional problems" and needed counselling.

 

"Who are you to counsel my daughter without my permission?"

 

Her daughter was already on her way to the home. For the past two months, she has been living there with other girls - all victims of sexual abuse.

 

India has a shameful record in the sexual abuse of children. The majority of abuses are committed by people known to victims, such as relatives, neighbours and employers, according to official records.

 

In 2017, the most recent year for which data is available, there were 10,221 rapes of children recorded in India. Crimes against children in the country have been steadily rising in recent years.

 

Counsellors say horrific stories such as this one are not uncommon. At the shelter where the girl has been staying, there are three girls, aged between 12 and 16, who have been sexually abused by their father.

 

A counsellor said she had helped transport a heavily pregnant 15-year-old girl - who had been raped by her father - to her exam hall.

 

"When we asked the girl to surrender the child when it was born, she said, 'Why should I give away my child? This is my father's child. I will bring up the child,'" the counsellor said.

 

At the shelter, the girl featured in this article slept endlessly for the first few days. Then she scribbled notes on how much she loved her Amma (mother).

 

Her mother says her daughter "made up this story [of sexual exploitation] because she had been fighting with us and wanted to teach us a lesson".

 

There was a time, her mother said, when things were not so bad. Her husband sometimes used to make up to 1,000 rupees (about $14; £11) a day in his job.

 

Image copyrightNEBULA MP

Image caption

After an argument with her mother, the girl wrote she was sorry on the front door

 

Now she is the only occupant of an empty house - her husband in prison awaiting trial, her daughter in a shelter.

 

"I am a caring mother. She needs me," the girl's mother told the BBC.

 

The paint is peeling from the grimy walls. In her absence, the walls are where her daughter's memories live. "She would draw and scribble on the walls. That's all that she did," her mother said.

 

"Friends. If I could openly express my innermost feelings then it would be an achievement in itself," the girl had written on paper and pasted on a door.

 

A few months ago, mother and daughter had a fight.

 

When the girl got back from school, she took some blue pastel, drew the picture of a palm tree and house with a chimney spewing smoke on the front door. It was what a lot of girls at her age would draw from imagination.

 

Then she wrote a note of apology hurriedly on the door and went out.

 

"Sorry Amma," the girl wrote.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문재인·김현미 공… 사진=KBS 입력 2020.8.10. [시사뷰타임즈] 요즘 TV를 켜고 모든 방송을 원격 조절... 더보기

[ 경제 ]

英도 11년 만에 처음으로 경기 후퇴 GDP 20%↓ "이곳, 힘들다" 영국 경기후퇴 국면으로 곤두박질경기후퇴란게 뭔가 입력 2020.8.12.BBC 원문 3... 더보기

[ 북한 ]

北, ‘최초 COVID-19 감염 의심자’에 경보(北→한국→다시 北으로 간 자) 북한에선,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돼있다. Image copyrightREUTERS 입력 2020.7.26.BBC ... 더보기

[ 日本·中國 ]

日 코로나환자 연일 대폭증, 오늘 1,624명 감염! 입력 2020.8.9. [시사뷰타임즈] 일본은, 코로나바이러스 초기 시절부터 환자가 3만명 초반에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세계 최초 라셔 백신 ‘스푸트닉 V' 20개국 10억회 분량 주문 받아 Covid-19 vaccine © RDIF 입력 2020.8.12.RT 원문 2020.8.11 [시사뷰타임즈] 래틴 어메리커, 중동 그리고... 더보기

[시사 동영상]

베이룻 날벼락!: 사망 최소 135 부상 4천 이상, 항구 관계자들 모두 가택 연금 시 전체를 뒤흔든 대폭발. 약 30만 명이 집을 잃었다. EPA[BBC 제공 경악스런 폭발 장면]입력 2...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치명적 정밀함: 라셔 이스칸데르-M 미사일 훈련 장면 (영상) [RT 제공, 엄청난 속도와 위용 보기]입력 2020.8.7.RT 원문 2020.8.6. [시사뷰타임즈] 라셔(러시아)...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코니 컬프: 미국 최초, 사망자 얼굴 거의 전체 이접받았던 女 사망 (사진 상단 왼쪽부터) 남편에게 총을 맞아 코가 없어지고 먹을 수도 말할 수도 없었던 얼굴...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중단된 고요한 결혼식: 막 사진 찍으려는데 폭발 충격파 엄습 폭발 전 그리고 폭발 시작 직후 [RT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8.8.RT 원문 2020.8.8. [시사뷰...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나도 물릴라”: 로이 조운스, 타이슨과의 경기 앞서 귀 보험 계획 로이 조운스 주니어(좌)가 9월12일 마잌 타이슨과의 시범 경기에 앞서 귀 보험을 들 계획이... 더보기

[연예]

좐 트래볼터의 아내이자 여배우 켈리 프리스턴, 57세 사망 트래볼터와 프리스턴은 결혼한 지 거의 29년이 됐다. Image copyrightAFP 입력 2020.7.13.BBC 원문 34...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잠시 세워졌던 성적 포식자 엡스틴의 동상, 수수께끼처럼 사라져 금융업자인 제퍼리 엡스틴의 2017.3.28. 의 모습. 이 사진은 뉴욕주 범죄정의 부 성 범죄자 등...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제9회 ’님의 침묵 전국 백일장’ 8월 14일 개최 싱싱국악배달부 2020.07.25. 21:2470 읽음 운문부·산문부로 진행…대상에 문체부 장관상·상금 ...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NCCN 46개국 번역본, 암 환자들의 정신 건강 "온도" 측정 NCCN 고통 온도계를 통해 암 환자들의 일상적인 치료의 일환으로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고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세계에서 가장 차가운 양자 컴퓨터: 왜 필요할까? 스트래스클라이드 대학교에서 과학자들은,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 실험에서 레이저로 ... 더보기

[ 기재부 ]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 旣 발표 내용 보도참고자료 2020. 8. 7.(금) 담당과장 기획재정부 재산세제과장 변광욱 (044-215-4310)담당자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군의무사령부, 의무군수지원 혁신으로 코로나19 군내 유입 차단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0-07-24관련기관:기타담당부서국군의무사령부 기획조정과담당자,:... 더보기

[ 행안/기획재정부 ]

한국판 `뉴딜` 정책이란 보도자료 보도일시 2020. 7. 15.(수) 18:00 담당과장 기획재정부 신성장정책과장 이상규(044-215-4... 더보기

[ 국토교통 ]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1. 개정이유 임대사업자가 임대의무기간 내에 임대주택을 무단매각 하는 등 주요의무사항... 더보기

[ 법무부 ]

전자장치부착 조건부 보석(전자보속) 제도 시행 내용보기http://cafe.daum.net/sisaview/4Kj7/87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 대전지부, 수해복구 도움손길 보태 배포일시 2020. 8. 10.(월)담당부서 대전지부장 이준 (과장 이용일 / 042-600-0566)배포부서 홍보...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박원순 수요일, 박원순 서울 시장이 행사기간 중 서울 시청에서 연설하고 있다. Image copyrightREUTERS...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