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기물난방 없는 철제통 30년 이상 거주녀, 사람들 도움으로 새집


 

 

입력 2021.10.23.

RT 원문 2021.10.22.

 

[시사뷰타임즈] 한 무리의 블라거 (blogger) 들이 소련 시절 군대 공장에서의 직업을 잃고 전기/흐르는 물도 없는 녹슨 철제 통 속에서 35년을 살아오면서도 요양시설로의 이주는 거부했던 라셔 (러시아) 의 한 여자에게 가정을 마련해 주었다.

 

옴스크의 사이베리아 (시베리아) 시 출신인 스베틀라나 체르노바는 자신의 이야기가 이번 주초 알려질 때까지 30년 이상을 다 허물어져 가는 수조 속에서 살고 있는 중이었다. 전기는 2년 전에 차단당했고 흐르는 물이나 가스도 없다. 그 대신, 체르노바는 펌프가 있는 곳에서 물을 길어오기 위해 수백 미터를 걸어가야 하고 자신이 거처하는 곳은 목재 난로로 따스하게 한다.

 

가족/친지도 없고 연금 15,000 루블 (200 달러 정도; 23만원 정도) 로는, 자신이 일했던 공장이 폐쇄됐을 때 기중기 기사 일도 폐지됐었기 때문에, 아파트에 세를 들어갈 수도 없었다고 말한다. 라셔 관계자들이 체르노바의 생활 사정을 알게된 후, 이 여자를 철제 통 속 -이 철제통의 세부 사항을 포함하여- 에 합법적으로 등어가게 해 준 것임을 입증해줄 서류를 요청했고, 관계자들은 체르노바에게 적절한 주거를 제공해 줄 수 있었었다. 숙식을 허가하는 서류 양식은 없어졌고 다시 돌이킬 수는 없는 것이라는 말들을 했다.

 

체르노바는 자신이 집이라고 부르며 30년 이상을 지내 온 이 수조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었던 한 공장에서 1991년 소련이 붕괴되어 공장이 문을 닫을 때까지 일했다. 공장의 모든 근로자들을 거주하게 할 만한 주거는 불충분했고, 그래서 일부 근로자들은 적절한 가정을 지정 받을 때까지 기다리는 동안 임시로 이 수조같은 구조물에서 들어가 살라고 제공받았다. 겨울철엔, 이 임시변통의 숙박시설에서 사는 사람들은 이 구조물의 난방 문제 때문에 옷을 껴입고 잠을 자야만 했고. 여름철에는, 열기에서 한 숨을 돌릴 틈도 전혀 없었다.

 

체르노바는 저들은 근처에 9층짜리 건물을 짓고 있는 중이었으며, 내게 방 2개짜리 아파트에 들어가 살 수 있게 해주겠다고 약속했었습니다.” 고 하면서 저들이 이 아파트를 배분해 주고 있을 때, 전 기중기에서 일을 하고 있는 중이었었고, 분양 받는 명단 중 70번째 였던 또 다른 여자가 내 자리로 새치기를 해서 들어왔습니다. 나중에, 이 여자는 자신의 집을 팔고 독일로 가버렸습니다. 전 관리부장에게 불평을 했죠. 그는 어깨를 움칫 하더니, 일이 이미 안좋게 흘러가버린 것이고 자신이 그걸 바로 잡을 위치는 아니라고 했습니다.” 라고 했다.

 

몇 가지 이유로, 다른 사람들은 주거지를 받았습니다. 난 행정실에 많이 갔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라고 했다.

 

체르노바는 예전에 관계자들이 자신에게 편안한 요양소로 이주하라는 제안을 대놓고 거절하면서, “저들은 거의 강제로 그렇게 하라고 했던 겁니다. 그러나 전 제 집을 까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난 저들이 내게 아파트를 하나 정해 주길 바랍니다.” 라고 했다.

 

전 동의하고 싶었습니다만, 보면서 이건 내 집이 될게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어던 한 집은 도시에서 너무 멀었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집은...그냥 싫었고 마누라가 없는 집주인이 그곳에 있었는데, 아마도 그 때문에 내게 와서 살라고 했던 것일겁니다.” 라고 그는 말한다.

 

하지만, 언론들이 체르노바의 생활조건에 대한 보더가 공동체 활동가들 사이에 격노를 촉발시켰고, 자원봉사자들이 체르노바에게 음식을 가져다 주는가 하면, 블락 (blog) 운영자들이 200만 루블 (28,420 달러; 3,260만 원 정도) 이상을 모금하여 새 집을 사주었다고 리아 노보스티 통신사가 보도하고 있다.



Siberian woman discovered living in metal barrel for MORE THAN THREE DECADES with no heating or power given new home by bloggers

 

22 Oct, 2021 15:25

Get short URL

 

(L) © Instagram / trishhhh_duble2; (R) © RIA / Alexander Kryazhev

 

A group of bloggers have bought a home for a Russian woman who lost her job at a Soviet military factory and took to living in a rusty barrel for 35 years, refusing to move into care despite having no electricity or running water.

 

Svetlana Chernova, from the Siberian city of Omsk, had been living in the dilapidated cistern for over three decades when her story came to light earlier this week. The electricity was cut off two years ago and there is neither running water nor gas. Instead, Chernova must walk hundreds of meters to collect water from a pump and warm her home with a woodfired stove.

 

With no relatives and a pension of 14,000 rubles (around $200), she says she was unable to rent an apartment after her job as a crane operator was scrapped when the plant she worked in closed down. After Russian officials were made aware of Chernova’s living situation, they requested documents that proved she was legally allowed to live in the barrel, including details about the property, so they could provide her with appropriate housing. However, the forms she lodged at the time are said to have been lost and are irretrievable.

 

Chernova worked at a factory not far from the barrel she has called home for more than three decades, until it was shuttered after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in 1991. There was insufficient housing to accommodate all of the factory’s workers, so some employees were given barrel-like structures to live in temporarily whilst they waited to be designated proper homes. In wintertime, those living in the make-shift accommodation had to sleep in their clothes due to heating problems with the structures. In summer, residents had no respite from the heat.

 

“They were building a nine-story building nearby, they promised I could have a two-room apartment in it,” she says. “When they were distributing them, I was working on the crane, and another woman, who was seventieth in the queue, jumped in. Later she sold her home and left for Germany. I complained to the director. He shrugged his shoulders and said business was already going badly, and it was not up to him.”

 

“For some reason, other people received housing. I went to the administration many times, but to no avail,” Chernova continued.

 

Chernova did previously refuse outright officials’ offers to move her to a comfortable nursing home, saying "they almost forced me to do it. But I think I deserve my own house. I hope they will find an apartment.”

 

“I wanted to agree. But I looked and realized it won't do. One house is too far from the city. And the secondI just didn't like it. And the owner is there without a wife maybe he called me for a reason,” she says.

 

However, media coverage of Chernova’s living conditions sparked outrage among community activists, with volunteers bringing her food, and bloggers raising over two million rubles (around $28,420) to buy her a new home, RIA Novosti reports.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재명학? 민주당 내 … 입력 2021.12.1. [시사뷰타임즈] 참으로 유치하고 수준 낮은 20대 대통령 선거... 더보기

[ 경제 ]

IMF 경고: “빗코인, 합법적 화폐로 사용 마시라” © Reuters / Yuri Gripas 입력 2021.11.23.RT 원문 2021.11.23. [시사뷰타임즈] 국제통화기금 (IMF) 는 엘 ... 더보기

[ 북한 ]

김정은, 김여정에 軍 후방부문 임의시찰 권한 줘…내부 바짝 ‘긴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개막식 행사에서 인민군의 격술 ... 더보기

[ 日本·中國 ]

中 기술 성지 되겠다고...머카우 카지노 낙원 원해 사람들이 중국 머카우 (마카오) 에 있는 리스보아 카지노 앞을 걸어가고 있다. © Reuters / Jas...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유크레인: 라프로프, 군사적 대체 악몽 재현 경고 앤서니 블링컨과 세르게이 라프로프. 이 회담은 사업 관련과 비슷하다는 말이 나왔지만 양... 더보기

[시사 동영상]

영국 F-35, 이륙 후 추락하는 모습인 듯한 영상 왕립해군항모 HMS 퀸 일리저버스 호에서 이륙한 F-35 전투기가 추락하는 듯한 모습을 담은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미국 최고위 장성, 중국의 대미 선제공격 가능성 여부 공개 자료사진: 2019.10.1. 베이징의 천안문 광장에서의 군사 행진 중 DF-100 초음속 미사일을 싣고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날벼락: 성탄절 가두행진대열 들이 받은 SUV, 5명 사망 40명 이상 부상 위 영상에는 일부 시청자들이 충격적이라고 할 수 있는 장면이 포함돼 있습니다. 신중하게...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영국 F-35 전투기도...HMS 여왕 항모 이륙하던 도중 추락 2021.5.27. 갑판에 F-35 전투기들을 탑재하고 있는 HMS 여왕 일리저버스 항공모함이 폴츄걸 (포...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타이거 우즈: 종일 골프하던 시절은 끝났고, 다신 그렇게 못해 입력 2021.11.30.CNN 원문 2021.11.30 [시사뷰타임즈] 타이거 우즈는, 올해 초 교통사고 이후 처음... 더보기

[연예]

헐리웃 유명 여우: 바이든 코로나 감염시켜 죽이려 했다며 트럼프 체포 촉… 여배우 베티 미들러, 71번째 토니 상 수상식 장에서. © REUTERS/Carlo 입력 2021.12.4.RT 원문 2021.12...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홍범도: 8월15일, 한국으로 유해 봉환-국립 현충원 안장 사진=Wikipedia입력 2021.8.16. [시사뷰타임즈] 한일 합병 조약 이후 만주로 가서 독립군을 이끌... 더보기

[ 인물 분석 ]

브릿니 스피어스: 보호-관리로 내 삶을 망치게 한 것? 엄마 때문! 2002년 엄마 린과 함께 찍은 브릿니 스피어스 IMAGE SOURCE,GETTY IMAGES 2006년 아빠 제이미 스피어... 더보기

[ 각종 행사 ]

한-영 자율주행산업 인터넷 회의 개최 2021-10-15 06:00 (서울, 대한민국 2021년10월15일 PRNewswire=연합뉴스) 주한 영국대사관은 한국자동...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지금까지의 것과는 전혀 다른... 피부 부착 백신 개발 중 (자료사진) ©국립 두드러기/감염성 질병 연구소, NIH/Handout via REUTERS. 입력 2021.11.15.RT 원문 20... 더보기

[ 과학 전자 ]

다가 올 달 임무, 새로운 우주복 연구에 박차 우주 비행사 스토리 머스그레입 (좌) 와 던 피터슨이 1983.4.7. STS-6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우... 더보기

[ 기재부 ]

전남 나주 육용오리(6차)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2021.11.19 농림축산식품부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농...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제1회 국방과학기술정책분과위원회 개최 11572제1회 국방과학기술정책분과위원회 개최작성일 :2021-11-19조회수 :117관련기관 :국방부담... 더보기

[ 행안부 ]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제4차 자치안전 분과위원회 개최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제4차 자치안전 분과위원회 개최2021.11.19.정부청사관리본부,... 더보기

[ 국토교통 ]

우리 가게의 적정한 임대료를 알아보세요 우리 가게의 적정한 임대료를 알아보세요주택토지2021-11-19563986[장관동정] 노형욱 장관, “... 더보기

[ 법무부 ]

제11회 변호사시험 일시·장소 및 응시자준수사항 공고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 총 3쪽 / 사진 없음배포일시 2021. 11. 19.(금)담당부서 ... 더보기

[ 복지-교육 ]

수도권 의료대응 강화대책 912“얘기해도, 기억해도, 함께해도 괜찮아요.” 「2021 세계 자살 유족의 날 기념행사」개...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