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백신 맞기 싫은 사람 대신, 돈받고 하루에 백신 10번 맞은 사람!


 



입력 2021.12.12.

RT 원문 2021.12.11

 

[시사뷰타임즈] 어느 뉴질랜드 사람 한 명이 현금 내며 백신 맞기를 꺼리는 사람들인 것처럼 속이면서, 하루에 코로나 백신을 최대 10번이나 맞고 조사를 받고 있다.

 

기괴한 과다 백신접종 이야기는 금요일, ‘스텁뉴스 웹 사이트에서 처음으로 보도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남자는 하루에 여러 예방접종소를 찾아가 최대 10회까지 맞았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는 기록상으로 백신 맞은 것으로 나오고 싶집만 실제 백신 맞기는 꺼리는 사람들에게서 돈을 받은 것이라고들 한다. 뉴질랜드에서는, 백신을 접종받을 때 신분증을 제시할 필요가 없으므로 이런 대담한 꼼수를 쓸 수 있게 만들고 있다.

 

국가 보건부와 코로나백신 및 면역화 집단 운영자인 아스트리드 쿠르네프가 시인한 것인데, 당국자들은 이러한 현안 문제를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이러한 사기행위라는 것이 정확이 어느 곳에서 발발한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쿠르네프는 스텁지에 우린 이러한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이 상황에 대해 매우 걱정이 되어 적절한 기관들과 함께 연구를 하고 있다.” 고 하면서 만일, 권장 백신량 보다 더 많이 백신을 맞은 사람을 알고 있다면, 그 사람은 실현 가능한 한 병원의 조언을 받아야 한다.” 고 했다.

 

백신 전문가와 면역학자들은 이 기획적으로 움직이는 남자를 서둘러 비난하면서, 이러한 사기행각은 상궤를 벗어나려는 사람들에게 해로울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오클랜드 대학교의 백신학자이자 조교수인 엘렌 페타우시스-해리스는 그러한 행위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이기적인 것이라고 몰아붙였다.

 

헬렌은 뉴질랜드 헤럴드 지에 "우리는 사람들이 희석하지 않고 5회분 전체를 약병에 잘못 투여했다는 것을 알고 있고, 해외에서 그런 일이 일어났었다는 것도 알고 있으며, 다른 백신에서도 오류가 있었지만 장기적인 문제는 없었음을 알고 있다." 고 했다.

 

맬러건 연구소 책임자인 그러햄 르 그로슨는 이 남자와 그에게 주사를 맞으라고 대신 돈을 준 사람들 모두를 "어리석고 위험한 짓"을 한 것이라고 했다. 그가 하루에 10번 백신을 맞는다 하여 죽을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모든 에방 주사를 맞았으니 팔이 정말이지 아팠을 것이라고 면역학자들은 말했디. 더욱이, 권장량 이상을 맞는 것은, 면역 반응을 더 강력하게 만들기는커녕, 백신으로서의 효과도 없는 갓이라고 했다.




Man investigated for having 10 Covid jabs in one day

 

11 Dec, 2021 14:59 / Updated 14 hours ago

 

FILE PHOTO. Used vaccine syringes. © Reuters / Stephane Mahe

 

A New Zealander has ended up under investigation after he allegedly got up to 10 Covid-19 vaccine shots in a single day, impersonating other people reluctant to get vaccinated for cash.

 

The bizarre over-vaccination story was first reported by the Stuff news website on Friday.

 

The unidentified man is believed to have visited several vaccination centers in a single day, receiving up to 10 shots. He was allegedly paid by people who wanted to have a Covid-19 vaccination on their record but were reluctant to get jabbed. In New Zealand, people do not have to produce identification when receiving the vaccine, facilitating the bold scheme.

 

The incident was acknowledged by the country’s Ministry of Health, with Astrid Koornneef, the Covid-19 vaccine and immunization program group manager, confirming authorities were “aware of the issue.” The official, however, did not reveal where exactly the alleged scam took place.

 

“We are taking this matter very seriously. We are very concerned about this situation and are working with the appropriate agencies,” Koornneef told Stuff. “If you know of someone who has had more vaccine doses than recommended they should seek clinical advice as soon as practicable.”

 

Vaccine experts and immunologists rushed to condemn the enterprising man, warning such scams could be potentially harmful to those who pull them off. Vaccinologist and associate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Auckland, Helen Petousis-Harris blasted such behavior as “unbelievably selfish.”

 

“We know that people have in error been given the whole five doses in a vial instead of it being diluted, we know that has happened overseas, and we know with other vaccines errors have occurred and there has been no long-term problems,” she told the NZ Herald.

 

The scheme was described as “silly and dangerous,” for both the man and those who paid him to get the shots, by Malaghan Institute director Graham Le Gros. While he was unlikely to die from receiving 10 shots in a single day, he certainly would have had a “really sore arm” from all the jabs, the immunologist said. Moreover, going well over the recommended dosage might also make a vaccine not work as well instead of creating a stronger immune response, he added.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젤렌스키: 美-유럽 … Image: Daniele Levis Pelusi입력 2022.5.26. [시사뷰타임즈] 우리 인생에는 참으로 너... 더보기

[ 경제 ]

스타벅스, 라셔 떠난다 © Sputnik / Vitaly Belousov 입력 2022.5.24.RT 원문 2022.5.23. 거물 커피 가맹점이 라셔 (러시아) 전역... 더보기

[ 북한 ]

北, 콰드가 북한 비난하자 미사일 3기 발사 FILE PHOTO © AP / Lee Jin-man 입력 2022.5.25.RT 원문 2022.5.24.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의 동경에서의...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美 공급 무기들 유크레인서 더 많이 파괴됐다” 자료사진: 스페인 육군이 독일에서의 실탄발사 훈련 중 M777 곡사포 대포를 작동시키고 있... 더보기

[시사 동영상]

친-유크레인 팬티女, 칸 영화제 붉은 양탄자 망쳐놔 © Getty Images / John Phillips 입력 2022.5.22RT 원문 2022.5.21. 남녀평등 시위자 한 명이 유크레인 (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원두 (猿痘) 전염병: 세계보건기구, 확산-전염 예고 어느 환자의 상반신 모습, 그의 피부가 ‘원두’ 감염의 적극적 사례에서 비롯되는 병변을...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