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카드


 
 
컴퓨터의 가장 기본적인 역할은 데이터의 연산 및 저장 기능이다. 이런 기능은 컴퓨터 내부의 중앙처리장치(CPU), 주기억장치(RAM 등), 그리고 보조기억장치(하드디스크 등)가 담당한다. 그리고 이렇게 생성된 데이터는 출력 장치를 통해 사용자가 인식할 수 있는 형태로 변환된다. 초기의 컴퓨터는 천공카드(일정한 패턴의 구멍을 뚫어 데이터를 표시하는 종이 카드)와 같이 단순한 방식의 출력 장치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사용자가 데이터의 출력 결과를 쉽게 알아보기 힘들었고, 판독 시간도 오래 걸렸다. 때문에 쉽고 빠르게 데이터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화면(모니터) 형식의 출력장치가 등장하게 된 것은 필연적인 흐름이었다.
 
그래픽카드는 디지털 데이터를 영상 신호로 바꿔 모니터로 전송하는 장치다.
그래픽카드는 디지털 데이터를 영상 신호로 바꿔 모니터로 전송하는 장치다.
 
 
다만, CPU, 램, 하드디스크 등은 자체적으로 화면을 출력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지 않기 때문에 생성된 데이터를 영상 신호로 바꾸어 모니터에 전달해주는 장치가 필요하다. 때문에 그래픽카드(혹은 ‘비디오 어댑터’라고도 한다)가 등장한 것이다.
 
 
화면 출력 장치의 등장
최초의 그래픽카드는 1981년에 등장한 ‘MDA(Monochrome Display Adapter)’이다. 하지만 이 제품은 그래픽카드라고는 하지만 흑백 문자만 표현이 가능했으며, 그림 및 원색의 표현이 가능한 최초의 그래픽카드는 같은 해에 출시된 CGA(Color Graphics Adapter)였다. CGA는 320 x 200 해상도의 그림을 최대 4가지 색상으로 표현할 수 있었다. 이후, 1982년에 최대 720 x 348 해상도의 흑백 그림을 표현할 수 있는 ‘허큘리스(Hercules)’가 등장했으며, 1984년에는 640 x 350 해상도에서 16색의 그림을 표현 가능한 EGA(Enhanced Graphics Adapter)가 출시되었다. 그리고 1987년, 현재 쓰고 있는 모든 그래픽카드의 기원이라고 할 수 있는 ‘VGA(Video Graphics Array)’가 등장해 컴퓨터의 그래픽 표현 능력을 크게 향상시켰다. VGA의 초기 모델은 640 x 480 해상도에서 16색, 320 x 200 해상도에서 256색으로 구성된 화면을 표현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후, 표시 가능한 해상도와 색상이 늘어난 VGA가 하나씩 등장하고, 이를 장착한 컴퓨터가 대량으로 보급되면서 이후부터 ‘VGA’는 ‘그래픽카드’와 거의 동일한 의미의 용어로 널리 쓰이게 되었다. 따라서 그래픽카드를 VGA라고 부르는 것이 정확한 표현은 아니지만 이미 일반화되었기에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그래픽카드의 기본적인 구조
그래픽카드의 기본적인 구조는 기판 위에 GPU(Graphics Processing Unit)와 비디오 메모리(VRAM), 그리고 장착 슬롯 및 모니터 출력부 등이 조합된 것이다. 그리고 제품에 따라서는 GPU 및 비디오메모리의 열을 식히는 쿨러(cooler: 냉각팬이나 방열판), 혹은 보조 전원 공급용 케이블을 꽂는 포트가 있는 경우도 있다(참고로, 이것은 데스크탑용 그래픽카드의 구조이며, 노트북용 그래픽카드 경우에는 별도의 기판 없이 GPU 및 비디오메모리가 메인보드에 직접 부착되는 형태로 구성된다).
 
 
 
이 중에서 가장 주목할 것이 GPU와 비디오 메모리이다. 특히 GPU는 모니터로 보낼 영상 신호를 직접 생성하는 역할을 하는 프로세서로, 때문에 해당 컴퓨터의 그래픽 성능을 가장 크게 좌우하는 요소다. 참고로 GPU라는 이름은 1999년에 엔비디아(nVIDIA)사가 지포스(Geforce) 그래픽카드를 발표하면서 제창한 용어다. 이전의 그래픽카드에 들어가던 프로세서는 단순히 그래픽 컨트롤러(controller: 제어기)라고 부르는 일이 많았다. 이때는 2D 그래픽 처리 위주의 성능을 갖춘 제품이 대부분 이었고, 3dfx사의 ‘부두(Voodoo)’와 같이 3D 그래픽 성능을 강조한 제품도 있었지만, 3D 그래픽 처리의 상당 부분을 CPU에 의존하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지포스 이후에 나온 그래픽 컨트롤러(GPU)는 자체적으로 강력한 3D 그래픽 처리 능력을 갖추게 되어, CPU에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보다 고품질의 3D 그래픽을 구현할 수 있게 되었다.
 
비디오 메모리는 그래픽카드의 내에서 GPU와 보조를 맞추면서 GPU가 처리하는 그래픽 데이터를 임시 저장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때문에 비디오 메모리의 용량이 크면 GPU는 보다 대용량의 고품질 그래픽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특히, 화면의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보다 많은 양의 그래픽 데이터가 필요하므로 고해상도 모드로 게임이나 그래픽 작업을 한다면 비디오 메모리의 용량이 큰 그래픽카드일수록 유리하다.
 
고성능 GPU를 식히는 냉각팬이 부착된 최신 그래픽카드들
고성능 GPU를 식히는 냉각팬이 부착된 최신 그래픽카드들
 
 
다만, PC의 종류에 따라서는 별도의 그래픽카드를 갖추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런 PC들은 별도의 GPU 대신, 메인보드 칩셋이나 CPU에 GPU 기능을 내장하여 이것으로 그래픽 작업을 처리한다. 그리고 비디오 메모리를 따로 갖추지 않은 대신, 메인보드에 장착된 메인 메모리(RAM)의 일부를 점유해 비디오 메모리처럼 사용한다. 때문에 내장 GPU 기능을 사용하는 PC는 실제 장착된 메인 메모리보다 적은 용량으로 시스템 정보가 표시된다. 예를 들어 2GB 메인 메모리를 갖춘 PC가 그래픽카드 없이 내장 그래픽으로 구동한다면 이 PC는 시스템 정보 상에서 전체 메인 메모리 용량이 1.5GB, 1.75GB 등으로 표기된다.
 
이러한 내장 GPU 기능의 경우 비용이 적게 든다는 장점이 있으며, 인터넷 서핑이나 문서 작성, 동영상 감상 등의 일반적인 2D 그래픽 작업에서는 별도의 그래픽카드와 그다지 성능 차이가 없기 때문에 사무용 PC에 주로 사용된다. 다만, 아무래도 3D 그래픽 처리 성능에 있어서는 별도의 그래픽카드에 비해 떨어지므로, 게임 매니아나 그래픽 디자이너가 사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그래픽카드의 성능을 결정짓는 첫 번째 요소, GPU
따라서 화려한 3D 그래픽을 사용한 최신 게임이나 정교한 묘사가 필요한 컴퓨터 그래픽 작업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고성능의 GPU와 대용량의 비디오 메모리를 갖춘 그래픽카드가 필요하다. 시중에 팔리고 있는 그래픽카드의 경우, 장착된 GPU의 이름을 딴 제품명이 붙는 일이 많기 때문에 자신이 원하는 그래픽카드를 선택하기 위해서는 현재 어떤 GPU가 팔리고 있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 GPU 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엔비디아사의 ‘지포스(Geforce)’ 시리즈와 AMD사의 ‘라데온(Radeon)’ 시리즈를 들 수 있다(라데온 시리즈는 본래 ATi사의 제품이었지만 2006년에 AMD가 ATi를 인수하면서 AMD의 브랜드가 되었다). 참고로 2011년 현재, 전체 GPU 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엔비디아나 AMD가 아닌 CPU 회사인 인텔인데, 이는 별도의 그래픽카드뿐 아니라 아닌 내장형 GPU 시장까지 포함한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인텔이 별도의 그래픽카드를 만들지 않으므로 그래픽카드의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는 대부분 엔비디아 지포스나 AMD 라데온 시리즈의 GPU를 탑재한 제품 중에 선택을 하게 된다.
 
’라데온’ GPU의 모습, 대부분 냉각장치에 덮여있기 때문에 실물을 보긴 힘들다.
’라데온’ GPU의 모습, 대부분 냉각장치에 덮여있기 때문에 실물을 보긴 힘들다.
 
 
같은 지포스, 혹은 같은 라데온 시리즈라도 나온 시기나 등급에 따라 여러 제품으로 나뉘어진다. 이러한 제품들은 ‘지포스 GTX580’, ‘라데온 HD6870’과 같이 대부분 ‘브랜드명 + 모델 번호’의 형식의 제품명이 붙는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이 모델 번호인데, 맨 앞자리 수는 제품의 ‘세대(나온 시기)’, 그리고 그 다음 자리 수는 제품의 ‘등급(성능)’을 의미하는 것이다(참고로, 엔비디아 지포스 시리즈도 예전에는 천 단위수로 모델 번호를 표기했으나 지포스 9000 시리즈 이후부터는 백 단위수의 모델번호로 바뀌었다). 예를 들어 ‘라데온 HD4870과’ ‘라데온 HD5450’을 비교한다면, 라데온 HD5450이 보다 신제품(맨 앞자리 수가 크므로)이긴 하지만, 성능 등급은 라데온 HD4870이 더 우수(앞에서 두 번째 자릿수가 크므로)하다는 것으로 파악할 수 있다. 따라서 무조건 숫자가 큰 제품이 성능이 우수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다.
 
다만, 아무리 성능 등급이 높더라도 나온 지 5 ~ 6년이 넘은 구형 제품이라면 오히려 새로 나온 낮은 등급의 제품보다 실제 성능이 뒤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특히 3D 게임의 경우, 신작일수록 새로운 그래픽 기술을 다수 포함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나온 지 오래된 GPU라면 등급이 아무리 높아도 신작 게임에서 원하는 이러한 그래픽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지 못해, 해당 게임의 구동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예를 들어, 2011년 초에 서비스를 시작한 최신 온라인 MMORPG인 ‘테라(Tera)’는 ‘언리얼 엔진 3(Unreal Engine 3)’ 라는 게임 엔진(게임의 그래픽을 구현하는 기본적인 프로그램 요소)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는 SSAO(화면의 깊이감을 더해줌), 볼륨라이트(빛이 새어 나오는 느낌의 연출)등과 같이 현실적인 그래픽을 구현하기 위한 기술이 다수 포함된다. 따라서 이런 최신 게임을 하고 싶은데 가지고 있는 그래픽카드가 구형이라면, 게임 제작사에서 제공하는 '권장사양' 등을 확인하여 그래픽카드를 업그레이드하는 것도 필요하다.
 
’테라’와 같은 최근의 게임에는 현실적인 그래픽을 구현하기 위한 여러 가지 최신 그래픽 기술이 사용된다.
’테라’와 같은 최근의 게임에는 현실적인 그래픽을 구현하기 위한 여러 가지 최신 그래픽 기술이 사용된다.
 
 
비디오메모리, 용량뿐 아니라 규격도 중요
그래픽카드의 사양을 확인할 때 비디오 메모리 역시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비디오 메모리는 GPU를 보조 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GPU의 처리 능력에 비해 과도하게 큰 비디오 메모리는 그다지 필요하지 않다. 예를 들어 지포스 9300GS와 같은 보급형 GPU에 1GB나 되는 대용량 비디오 메모리를 탑재한 그래픽카드도 더러 있는데, 대용량 비디오 메모리는 고해상도 3D 그래픽을 구동하기 위한 데이터를 담을 때 유용하지만, 어차피 이런 보급형 GPU는 고해상도 3D 그래픽 데이터를 제대로 연산할 만한 능력을 갖추고 있지 않다. 때문에 이러한 경우에 대용량 비디오 메모리는 그래픽카드의 값을 올리기만 할 뿐이고, 성능 향상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어디까지나 비디오 메모리는 GPU의 수준에 맞춰 탑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비디오 메모리는 용량이 클수록, 속도가 빠를수록 고해상도 그래픽 구현에 유리하다.
비디오 메모리는 용량이 클수록, 속도가 빠를수록 고해상도 그래픽 구현에 유리하다.
 
 
또한, 같은 용량의 비디오 메모리라도 칩의 데이터 전송 속도에 따라 몇 가지 종류가 나뉘어진다. 1990년대의 그래픽카드에는 속도가 느린 EDO, SDR 규격의 메모리를 탑재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 나오는 그래픽카드에는 GDDR3, GDDR4, GDDR5 등의 고속 메모리가 탑재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같은 규격의 비디오 메모리라도 칩의 버스(bus: 데이터가 지나가는 통로) 규격이 다를 수 있다. 보급형 그래픽카드의 경우 64비트 버스의 비디오 메모리가 탑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중급형은 128비트, 고급형은 주로 256비트 버스의 비디오 메모리가 장착되고 있는 추세다. 당연히 상위 규격의 버스를 갖춘 비디오 메모리일수록 성능이 우수하다. 따라서, 같은 종류의 GPU를 탑재한 그래픽카드라도 모델에 따라 비디오 메모리의 용량 및 규격, 그리고 버스가 다를 수 있으므로 그래픽카드 구매 시 이를 잘 따져봐야 한다. GPU가 같은 그래픽카드끼리 가격 차이가 많이 난다면 메모리 사양이 각각 다른 경우가 많다.
 
 
그래픽카드 구매 전에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할 것들
보다 원활하게 게임을 즐기기 위해 그래픽카드를 업그레이드 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다만, 고성능 그래픽카드라고 하여 무조건 아무것이나 구매하는 것이 상책은 아니다. 일단, 그래픽카드를 장착하기 위해서는 컴퓨터의 메인보드에서 해당 그래픽카드를 꽂을 수 있는 슬롯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AGP 규격 슬롯의 모습
AGP 규격 슬롯의 모습
PCI 익스프레스 x16 규격 슬롯의 모습
PCI 익스프레스 x16 규격 슬롯의 모습
 
 
2005년 즈음보다 이전에 나온 구형 메인보드라면 대부분 AGP(Accelerated Graphics Port) 규격, 그 이후에 나온 신형 메인보드라면 PCI 익스프레스 x16(PCI Express x16) 규격의 그래픽카드 슬롯을 갖추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픽카드 역시 슬롯의 모양에 따라 AGP 버전과 PCI 익스프레스 x16 규격으로 나뉘는데, 두 가지 규격의 슬롯은 서로 호환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AGP 슬롯을 갖춘 메인보드를 갖고 있으면서 PCI 익스프레스 x16 규격의 그래픽카드를 구입하는 실수를 저지르지 않도록 하자.
 
CPU가 구현한 뼈대 위에 그래픽카드가 각종 그래픽 효과를 집어넣어 화면을 현실감 있게 꾸민다. 따라서 CPU와 GPU의 균형이 중요하다.
CPU가 구현한 뼈대 위에 그래픽카드가 각종 그래픽 효과를 집어넣어 화면을 현실감 있게 꾸민다. 따라서 CPU와 GPU의 균형이 중요하다.
 
 
그리고 원활한 3D 게임 구동을 위해서는 그래픽카드만 신경 쓸 것이 아니라 CPU와의 균형도 생각 해야 한다. 3D 게임을 구동할 때, CPU는 기본적인 그래픽의 뼈대 및 각종 물체를 움직이는 인공지능을 담당한다. 그리고 이 때 그래픽카드는 CPU가 생성해낸 뼈대 위에 살을 덧붙이고 각종 특수효과를 집어넣어 화면을 현실감 있게 꾸민다. 물론, 요즘에는 CPU와 그래픽카드가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는 경우도 있지만, 기본적인 개념은 이러하다. 때문에 어느 한쪽에만 과도하게 투자하면 기대한 만큼의 성능을 얻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두도록 하자.
 
 
 
글 김영우 / IT동아 기자 
현재 IT 전문 저널인 ‘IT동아(http://it.donga.com)’의 PC 부문 전문 기자로 근무하고 있으며, ‘컴맹 퇴치’를 위한 강의형 기사 집필에 힘을 기울이는 중이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3-07-01 21:56:15 [정확한 정보] Q&A에서 이동 됨]

Comment



  • 읽기 전용
  •   [ read only ]   약어 RO   (1) 일반적으로 입출력 장치(input/output unit)의 속성에 대해서 사용되는 언어로, 판독만 가능한 속성을 의미 한다. 예를 들면 카드 판독 장치(card reader) 등은 판독만이 가능하고 기록은 할 수 없다. 이에 대해서 라인 프린터(line printer) 등과 같이 기록만이 가능하고 판독이 가능하지 않은 것도 있으며, 또 자기 디스크 등과 같이 판독은 기록도 가능한 장치도 있다.]   (2) 프로그램과 데이터 등을 저장하는 기억 장치(storage)에는 「판독 전용」인 것과 「판독」과 「기록」 양쪽이 가능한 경우가 있다. 판독 전용 메모리는 그 내용을 변경할 수는 없다.   (3) 파일을 액세스하는 프로그램에서는 액세스에 앞서서 어떤 속성으로 파일을 액세스하는가를 지정하고 파일을 개방(open)한다. 파일 액세스 속성으로서 판독 …

    • 관리자
    • 13-07-17
    • 4605
  • 쓰기 방지(금지) [ write protect ]
  •     기록 보호. 기입 금지. 기억·소거 방지 장치. 플로피 디스크 등에서 잘못하여 데이터를 변경하거나 소거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조치이다.   플로피 디스크는 몇 번이고 데이터를 기억시키거나 수정하거나 소거할 수 있는데, 그 때문에 사용자가 잘못 조작하거나, 프로그램의 버그(bug) 때문에 변경해서는 안 되는 데이터나 프로그램을 망쳐버릴 위험성이 있다.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 기록 보호라는 조치를 하면, 그 플로피 디스크는 그 후 데이터의 변경이나 소거를 할 수 없게 된다      

    • 관리자
    • 13-07-17
    • 1885
  • 윈도우 시작할때(부팅시) 내문서가 자동으로 뜰때.
  • doubleso.egloos.com/2071123 2008년 9월 23일 화요일보통 이런 경우,우선적으로 스파이웨어나 바이러스 검사를 하게됩니다.그리고, 보통은 검색되어진 파일을 치료하거나 삭제하고나면 괜찮아 집니다.이렇게 해도 안되면msconfig 창에서 자동으로 실행되어지는 것들 중에서 부팅시 필요한 파일을 제외한 나머지 파일들의 실행을해제해서 실행 못하게 하는것입니다.그래도 안되면   이런 식으로 시작되는 프로그램에 등록되어 있는 파일이 있는지 확인해보고,위에처럼 시작프로그램 폴더에 있는 프로그램을 모두 제거합니다.이렇게 해도 안됐을때레지스트리를 검사해봐야합니다.제일 위험하면서도 제일 확실한 방법입니다. - 클릭해서 보시면 좀더 정확히 보실수 있습니다 -레지스트리 편집기를 실행합니다. (시작→실행→regedit 입력)HKEY_LOCAL_MACHINE&nbs…

    • SVT
    • 13-07-14
    • 4047
  • 안전모드로 들어가는 방법
  •     출처 : http://gbworld.tistory.com/207     부팅시 Function 키를 이용한 윈도우7 안전모드 부팅방법 1. 컴퓨터를 부팅 혹은 재부팅해줍니다. 부팅되기 시작하면 윈도우 로고가 뜨기 전에 키보드 상단의 'F5'키를 연타하여 '고급옵션에 진입해주세요. 2. 고급옵션에 성공적으로 진입하셨으면 이 상태에서 아무키도 누르지 않으신 상태로 'F8'키를 눌러줍니다. 3. 'F8'키를 눌러주면 '고급 부팅 옵션'에 진입됩니다. 방향키를 이용하여 '안전모드(네트워킹 사용)'을 선택하신 후 엔터를 클릭해주세요. 아래의 이미지를 참고하세요. 윈도우 설정 변경을 통한 윈도우7 안전모드 부팅방법 1. 좌측 하단의 시작 > 실행창에 'msconfig' 입력 후 엔터를 쳐주세요. 2. 'msconfig'을 입력 후 엔터를 치면 아래와 같은 '시스템 구성'창이 뜹…

    • 관리자
    • 13-07-14
    • 3631
  • 윈도우 응용프로그램 오류에 대해서...
  •   윈도우 응용프로그램 오류에 대해서... 윈도우을 정상적으로 부팅을 했는대 위와같은 메세지가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주 간단히 해결하는 방법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의 첨부파일을 다운받아 실행      ALYacRemovalTool(KillAlyac).exe   검사 치료후 꼭 바이러스가 나타나면 치료하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컴퓨터는 재부팅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성공하세요   치료가 안될때 1.안전모드, c:\windows루트mgr.exe 삭제 2.시작-실행-msconfig에서 mgr.exe삭제 3.레지스트리삭제regedit-편집-찾기:mgr.exe 을 찿아서 지워줄것     이상과 같이 치료가 안될때가 있어서 참고로 자료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 관리자
    • 13-07-14
    • 2393
  • 컴에서 반드시 지워야 할 것과 지우지 말아야 할 것
  •   빨간색은 반드시 삭제 하셔야만 합니다.파란색은 필요 없으면 삭제 가능 합니다.표시 안된 것은 삭제 하시면 안됩니다   네이트 메일로 파일 전송알툴즈 업데이트알집 8.51Adobe AIRAdobe Shockwave player 11.6Advenced Top C ManagerAhnLab Online SecurityAn CamCorder UninstallAn camera3.2 Uninstall DBGOLlottoDTS+AC3 필터EPKI Center EPKIWCtl ControlEasyKeytec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xa sports(tm) fifa online 2곰플레이어게임톡곰tv 스트리머issacwebprocms_dewindow keyword info protocollivelockermpeg2코텍(libmpeg2/mad)ntsmagicline 수동설치 패키지ntsmagiclinembx네이트 주소창 검색natefinder네이버 activex 가이드네이버 툴바네이버 업데이터microsft office professional plus 2007atl c + + video flash activex managerwindows rightcilck copywindows download manager rapidgetwindow network safe terrasee videosf for windows buil 1.0.0.24softcamp secure keystoke 4.0speed link…

    • 관리자
    • 13-07-11
    • 7003
  • DDoS 공격
  •   하루에 수십 대의 차량이 통과할 것을 예상하고 만들어 놓은 한적한 2차 도로가 있다. 어느 날 이 도로에 갑자기 수천, 수만 대의 차량이 나타나면 어떻게 될까. 단순 정체를 넘어서 주차장에 가까운 형태가 될 테고 결국은 오도가도 못하는 통행불능에 빠질 것이다.    이와 같은 현상은 실생활에서 거의 보기 드문 일이지만 온라인에서는 종종 발견된다. 바로 분산서비스거부(Distribute Denial of Service), 다른 말로 디도스(DDoS) 공격이라고 불리는 크래킹의 일종이다. 디도스 공격은 수십 대에서 많게는 수백만 대의 PC를 원격 조종해 특정 웹사이트에 동시에 접속시킴으로써 단시간 내에 과부하를 일으키는 행위를 뜻한다.   공격자들은 서버나 네트워크 대역이 감당할 수 없는 많은 양의 트래픽을 순간적으로 일으켜 서버를 마비시키…

    • 관리자
    • 13-07-01
    • 3584
  • 해킹
  • 1996년 4월 6일, 포항공대 전기전자공학과가 발칵 뒤집혔다. 시스템에 저장해놓은 연구자료, 과제물 등이 모두 삭제돼 학사행정과 연구작업이 마비상태가 됐기 때문이다. 누군가가 전산시스템에 침투해 관리자 권한을 획득한 후 자료를 삭제하고 비밀번호를 바꿔버린 것이다. 전례가 없는 이 악의적인 범죄에 결국 검찰이 나섰고, KAIST의 해킹방지 동아리 ‘쿠스’ 및 ‘스팍스’의 일부 회원들이 범인임을 밝혀냈다.   해킹(hacking)이란 허가 받지 않은 방법으로 정보시스템에 침투하는 행위를 말한다. 일부에서는 악의적인 해킹을 크래킹(cracking)으로 따로 구분하기도 한다.      당시 포항공대와 KAIST의 해킹 동아리들은 라이벌 관계에 놓여 있었는데, KAIST의 시스템이 뚫리는 사건이 일어나자 이를 포항공대의 소행으로…

    • 관리자
    • 13-07-01
    • 3048
  • 그래픽카드
  •     컴퓨터의 가장 기본적인 역할은 데이터의 연산 및 저장 기능이다. 이런 기능은 컴퓨터 내부의 중앙처리장치(CPU), 주기억장치(RAM 등), 그리고 보조기억장치(하드디스크 등)가 담당한다. 그리고 이렇게 생성된 데이터는 출력 장치를 통해 사용자가 인식할 수 있는 형태로 변환된다. 초기의 컴퓨터는 천공카드(일정한 패턴의 구멍을 뚫어 데이터를 표시하는 종이 카드)와 같이 단순한 방식의 출력 장치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사용자가 데이터의 출력 결과를 쉽게 알아보기 힘들었고, 판독 시간도 오래 걸렸다. 때문에 쉽고 빠르게 데이터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화면(모니터) 형식의 출력장치가 등장하게 된 것은 필연적인 흐름이었다.   그래픽카드는 디지털 데이터를 영상 신호로 바꿔 모니터로 전송하는 장치다.     …

    • 관리자
    • 13-07-01
    • 1754
  • 펜티엄
  • PC의 부품 중, CPU(Central Processing Unit: 중앙처리장치)는 사람의 두뇌에 해당하는 것으로, 시스템 전반의 성능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 따라서 PC의 성능 등급, 혹은 세대를 지칭하고자 할 때 해당 PC에 탑재된 CPU의 종류에 따라 구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예를 들면 80286 CPU가 탑재된 PC를 ‘286급 PC’, 80386 CPU가 탑재된 PC를 ‘386급 PC’라고 부르는 경우가 바로 그런 것이다.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PC용 CPU의 이름은 80286, 80386과 같이 ‘~86’으로 끝나곤 했다. 이는 미국 인텔(Intel)사가 1978년에 내놓은 ‘8086’이라는 이름의 CPU가 매우 큰 인기를 끈 이후 이를 발전시킨 ‘80286(1982년)’, ‘80386(1985년)’ 등이 연이어 출시되며 CPU 시장을 거의 장악하다시피 했기 때문이다. ~86이 아닌 ‘펜티엄’의 이름을 달고 나온 인텔의…

    • 관리자
    • 13-07-01
    • 1513

[ 시사 View 社說 ]

사회적 거리 지키… 좌츠기 사회적 거리두기 이전, 우측: 사회적 거리 두기 실시 후, 사진출처: C...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2선 도전 패배 민경욱: “21대 총선은 부정선거!” 누가 맞나? 사진: 아래 동영상 영상 중에서[SBS 제공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5.18. [시사뷰타임즈] 민...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7] Terry Jacks - Seasons In The Sun [YOU TUBE로 들으며 발음보기]Terry Jacks - Seasons In The Sun (Official Audio)테리 잭스 - 아무 것도 모...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실내에만 있는 것, 우리 면역체계에 어떤 영향 미치나? 수백만명은 운동을 하여 바이타민 D를 얻을 수 없다 사람들은 보통 직장으로 가거나 학교...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앉을 자리 없는 “최고집국수 잔치국수” 40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선화동 구 법원 4거리 입력 2020.3.24 [시사뷰타임즈] 이 집은 대단히 많이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싸이클로니스 백업(Cyclonis Backup), 랜섬웨어로부터 데이터 보호-안전하게 백… 싸이클로니스(Cyclonis Limited)가 클라우드와 강력한 AES-256 암호화를 활용해 사용자들이 랜섬...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