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도자들 “박근혜 사퇴야말로 비정상의 정상화”


지난 27일 거제 고현성당에서 천주교정의구현 마산교구 사제단 주최로 열린 대통령 사퇴 촉구 시국미사 현장. 사진=조현호 기자
 
 
천주교 수도자들 “박근혜 사퇴야말로 비정상의 정상화”

2월 3일 서강대서 사퇴촉구 시국미사 “우리를 박해한다면 기쁜 마음으로 순교할 것

미디어오늘 입력 : 2014-01-29  15:52:23   노출 : 2014.01.29  15:52:23
조현호 기자 | chh@mediatoday.co.kr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에 이어 이번엔 천주교 수사와 수녀들로 구성된 남녀수도회가 18대 대선의 불법부정선거 책임을 물어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국미사를 열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들은 특히 박 대통령에 대해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겠다는 자신이야 말로 부정선거로 당선됐다며 박 대통령의 사퇴야말로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는 유일한 길이라고 선언했다. 이들은 또한 현 정권 등이 자신들의 신앙을 왜곡되고 편향된 시각으로 박해할 경우 “두려움없이 기쁜 마음으로 순교하겠다”는 결의를 내놓기도 했다.

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의 생명평화분과, 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의 정의평화환경전문위원회는 오는 3일 오후 3시 서강대 예수회 센터 3층 성당에서 ‘대통령 사퇴 촉구 시국미사’를 주최하기로 했다고 29일 취재협조 요청서에서 밝혔다.

이들은 “앞서 지난해 8월26일 국정원의 대선 불법 개입에 대한 올바른 진상규명 및 국가정보원의 개혁과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시국선언과 함께 시국미사를 봉헌한 이후 1년이 지났는데도 국정원을 비롯한 국가기관의 대선 불법 개입에 대한 의혹이 전혀 해소되지 않았다”“오히려 눈덩이처럼 의혹이 불어나고 있으며, (박 대통령은) 진상규명의 의지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년간 박근혜 정부의 행태에 대해 “국민행복시대라는 공약은 장밋빛이 됐으며, 가난한 이들의 삶은 비탄에 빠져있고 이들의 절규에 귀를 기울이기는커녕 오히려 폭력적으로 대응하는 등 어렵사리 이뤄낸 민주주의가 후퇴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더 이상 하느님의 정의와 이 땅에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있는 것을 침묵으로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기에 교회의 가르침과 신앙의 양심에 따라 다시 한 번 마음을 모아 정의로운 외침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와 함게 오는 3일자로 발표할 시국선언문에서 대선개입 진상규명과 대통령 사과 등의 요구에 전혀 귀기울이지 않는 것에 대해 “불의한 것을 지껄이는 자는 반드시 탄로 나고 징계하는 정의가 그를 그냥 지나쳐 버리지 않는다”는 성서 ‘지혜 1,8’편을 들었다.

수도자들은 “진정한 사과와 함께 깊이 회개하고 스스로 대통령 직무수행의 정당성을 찾을 수 있도록 박 대통령에게 정화의 기회를 줬으나 결국 새로운 한해를 맞이했는데도 정화는커녕 오히려 의혹만 불러일으키는 그릇된 태도로 일관했다”며 “고귀한 피로 숭고한 생명을 바쳐가며 이뤄낸 민주주의의 역사적 과업마저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 1년간 우리 수도자들은 국가기관의 대선 불법 개입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을 기대하며 깊은 인내로 기다렸으나 국민의 요구를 끝까지 외면한 채 우리 모두를 참담하게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조직적이고 대대적인 관권 부정선거를 계속한다면 민주주의 뿌리인 우리의 소중한 투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실상 일당독재와 영구집권을 가능케 한 지금의 반민주적인 구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대통령이라도 우리의 신성한 참정권을 훼손할 수도 짓밟을 수도 없다. 관권 부정선거로 더럽혀진 우리의 거룩한 참정권을 수호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수도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겠다고 천명한 박근혜 대통령이야말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국정원의 적극적이고 불법적인 개입을 통해 당선이 되었기에 결코 정상적일 수 없다”며 △거짓말로 국정원의 대통령 선거 불법 개입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연이은 공약파기로 민생파탄을 야기했으며 △사실상 대통령으로서의 직무 수행이 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지금이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마땅히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66 서울광장 시국미사 2013.9.23. 미디어오늘 조윤호 기자.jpg
2013년 9월 23일 서울광장에서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주최로 열린 시국미사. 사진=조윤호 기자
이밖에 이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 △국정원장, 사이버사령관, 보훈처장 등 관계기관의 책임자 처벌 △올바른 진상규명과 공정 수사를 위해서 즉각 특검을 실시 등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이들은 자신들의 목소리를 탄압하려 할 경우 순교하겠다면서 ‘배수의 진’을 치기도 했다. 이들은 “우리의 양심적이고 정의로운 외침을 악의에 찬 왜곡과 편향된 이념의 시각으로 우리의 신앙을 박해한다면 우리는 하느님의 정의를 위해서 두려움 없이 기쁜 마음으로 순교하겠다”며 “수도자들은 ‘정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것을 한없이 행복으로 여기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선언했다.

다음은 천주교 수도자들이 오는 2월 3일자로 발표할 시국선언문 전문이다.
 
“불의한 것을 지껄이는 자는 반드시 탄로 나고 징계하는 정의가 그를 그냥 지나쳐 버리지 않는다.” (지혜 1,8)

지난해 8월 26일, 한국 천주교회 수도자들은 안타깝고 착잡한 마음으로 “이들이 잠자코 있으면 돌들이 소리 지를 것이다”(루카 19,40)라는 성경구절로 국정원의 대선 불법 개입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와 올바른 진상규명 촉구를 위한 시국선언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요구에 전혀 귀 기울이지 않는 작금의 사태에 대해 비통한 심정으로 다시 한 번 우리 수도자들은 강력하게 외칩니다. “불의한 것을 지껄이는 자는 반드시 탄로 나고 징계하는 정의가 그를 그냥 지나쳐 버리지 않는다.” (지혜 1,8)

국정원의 대선 불법 개입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함께 깊이 회개하고 스스로 대통령 직무수행의 정당성을 찾을 수 있도록 박근혜 대통령에게 정화의 기회를 주었지만 결국 새로운 한해를 맞이했는데도 정화는커녕 오히려 의혹만 더 불러일으키는 그릇된 태도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고귀한 피로 숭고한 생명을 바쳐가며 이뤄낸 민주주의의 역사적 과업마저 부정하고 있습니다.

지난 1년간 우리 수도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원을 비롯한 국군 사이버 사령부, 보훈처 등 국가기관의 대선 불법 개입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을 기대하며 깊은 인내로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우리 수도자들만 뿐만 아니라 국민의 요구를 끝까지 외면한 채 우리 모두를 참담하게 만들었습니다.

앞으로도 조직적이고 대대적인 관권 부정선거를 계속한다면 민주주의 뿌리인 우리의 소중한 투표는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사실상 일당독재와 영구집권을 가능케 한 지금의 반민주적인 구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습니다. 대통령이라도 우리의 신성한 참정권을 훼손할 수도 짓밟을 수도 없습니다. 관권 부정선거로 더럽혀진 우리의 거룩한 참정권을 수호하고자 합니다.

이번 대선 불법 개입의 주역이자 배후인 국정원은 자성하기는커녕 오히려 엄정하게 수사를 해온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사생활을 캐는 등 국정원의 고유 업무를 망각한 채 수사 방해와 정치공작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정부와 국정원은 대선 불법 개입에 대한 검찰 수사를, 그리고 새누리당은 국정조사를 철저히 방해하며 무력화시켰습니다.

이는 국정원이 거듭나기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과 희망을 처절하게 짓밟은 것으로 지금의 국정원은 개혁이 아닌 해체함이 마땅하며, 이로써 자기의 뼈를 깎는 아픔과 회심으로 새롭게 태어나 다시는 민주주의를 훼손케 하는 비열한 정치공작과 정치개입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우리 수도자들은 하느님께 삶을 오롯이 봉헌한 이들입니다. 우리가 봉헌하고자 하는 삶은 불의한 세속이 아니라 하느님이 보시기에 좋았던 세상, 그 세상을 위해 아낌없이 희생하며, 모든 이가 공동선에서 소외됨 없이 살아갈 수 있는 행복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이루는 것입니다. 그 정의로운 세상을 위해 헌신할 것을 다시 한 번 결의하며 결코 하느님의 정의가 죽지 않았음을 온 마음으로 기도하고 온 몸으로 그 정의를 세상 안에서 증거 하고자 합니다.

불의에 대한 침묵은 무관심이 아니라 적극적인 동조이며 그 침묵이 일터에서 쫓겨난 해고노동자들, 부당한 국책사업으로 고통 받고 있는 강정과 밀양의 주민들, 그리고 이 땅에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절규하게 만들었고 그 아픔을 외면하고 말았습니다.

더 이상 하느님의 정의와 이 땅에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있는 것을 침묵으로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기에 교회의 가르침과 신앙의 양심에 따라 진실하고 애정 어린 마음을 담아 우리 수도자들은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우선 무엇보다도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겠다고 천명한 박근혜 대통령이야말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국정원의 적극적이고 불법적인 개입을 통해 당선이 되었기에 결코 정상적일 수 없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그 누구보다 도덕성과 윤리성의 투명함을 지녀야함에도 불구하고 거짓말로 국정원의 대통령 선거 불법 개입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연이은 공약파기로 민생파탄을 야기함으로써 사실상 대통령으로서의 직무 수행이 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러한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지금이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마땅히 사퇴해야 합니다.

아울러 관권 부정선거에 또 다른 핵심 축이며 그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와 공무원과 군인의 정치적 중립을 무시하고 대통령 선거에 불법 개입한 국정원장, 사이버사령관, 보훈처장 등 관계기관의 책임자들을 처벌해야 합니다. 그리고 올바른 진상규명과 공정 수사를 위해서 즉각 특검을 실시해야 합니다.

그리고 다시 결연하게 선언합니다. 우리의 양심적이고 정의로운 외침을 악의에 찬 왜곡과 편향된 이념의 시각으로 우리의 신앙을 박해한다면 우리는 하느님의 정의를 위해서 두려움 없이 기쁜 마음으로 순교하겠습니다. 우리 수도자들은 “정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것을 한없이 행복으로 여기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2014년 2월 3일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생명평화분과
한국천주교 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정의평화환경전문위원회
 
[미디어오늘]
 
 
 


Comment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각계각층의 시국선언 모음, 계속 증보해 나아갈 예정입니다. 관리자 13-07-18 31004
92 이명박 처단, 박근혜 퇴진 '우리가 한다' 결의다져... SVT 14-03-17 80205
91 각계각층의 시국선언 모음, 계속 증보해 나아갈 예정입니다. 관리자 13-07-18 31004
90 [이제까지의 총명단] 어마어마하게 확대되고있는 시국선언 관리자 13-07-18 9150
89 강우일 주교 “천주교회의 시국선언운동은 성령께서 하시는 일” SVT 13-09-23 7754
88 2013.10.30.(수) 19:30 천주교 평신도 시국기도회 관리자 13-10-30 6713
87 문학인 104명 시국선언 "국정원사건 특검 수사하라" SVT 13-10-12 6631
86 "색깔론 계속되면 전국단위 시국미사 할 수도... 결코 이 문제 놓치지 않아" SVT 13-09-09 6340
85 기독교장로회 도심서 “박근혜는 물러가라” 첫 거리행진 관리자 13-12-17 6224
84 국정원 사태 천주교 시국선언 현황표 관리자 13-09-05 6111
83 5대 종단 평신도 시국공동행동 결의 "박근혜 사퇴하라" SVT 14-02-13 6094
82 천주교 새해 첫 시국미사, "박근혜 퇴진, 이명박 구속" SVT 14-01-07 5911
81 정의구현사제단, 오늘 거제도 고현성당에서 시국미사 열어 SVT 14-01-28 5223
80 천주교 전주교구, 국정원 대선 개입 규탄 시국미사 SVT 13-08-29 5165
79 천주교 수도자들 “박근혜 사퇴야말로 비정상의 정상화” SVT 14-02-02 4863
78 광주지역 여성 518인 시국선언... “원·판, 증인선서 거부로 국민 기만” SVT 13-08-22 4812

[ 시사 View 社說 ]

美․G7 등의 라셔 … [사진출처] 입력 2022.9.30. [시사뷰타임즈] 갑자기, 라셔 (러시아) 또는 미국의...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영상) "국회에서 이 쉬퀴들이 승인 안 해 주면 쪽팔려서 어떻하나" [사진출처 = MBC영상에서] [윤석열 욕설 영상으로 직접 듣기] 입력 2022.9.24. [시사뷰타임즈] ...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인도 캄푸르 시, 89명 감염자 신고 뒤 경보 모기가 원인인 지카 바이러스는 어린이들의 뇌를 축소시킨다. 입력 2021.11.8.BBC 원문 1시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30] Santa Esmeralda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Santa Esmeralda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1977) Santa Esmeralda - 나를 오해받게 하지 마[공식 동영상...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아이티, 프랑수아 뒤발리에 (Dr. François Duvalier, 1907.4.14 ~ 1971.4.21) 프랑수아 뒤발리에(Dr. François Duvalier, 1907년 4월 14일 ~ 1971년 4월 21일)는 아이티(Haiti)의 대통... 더보기

[건강 Health ]

J&J 아기분, 여자 생식기에 사용시 난소암 유발...2023부터 판매 중단 입력 2022.8.14.CNN 원문 2022.8.12. [시사뷰타임즈] 좐슨 & 좐슨 (J&J) 이 내년부터 활석을 주...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양념장이 명물: 버섯 칼국수와 해물 칼국수 큰 냄비에 막 올려 놓은 끓기 전 칼국수와 먹기 시작하면여 섲시에 덜어 놓고 양념장을 푼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quantum computing 출처- QUANTAMAGAZINE ※ 양자 계산 (quantum computing): 원자의 집합을 기억 소자로 간주하여 원자...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