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BBC] 식사 시각과 허리 치수의 함수관계


 

여러분의 신체 시계, 신진대사, 소화는 단지 무엇을 먹느냐가 아니라 먹을 때 중요한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By Linda Gedes

원문 2019.3.6.

입력 2019.3.9

 

[시사뷰타임즈] 젊은 성인들은 대학을 다니기 시작하면 살이 찌는 경우가 많다. 미국에서, 그들은 이러한 현상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 "신선한 사람 15", 일반적으로 학생들이 집을 떠나 사는 첫 해 동안 발생했던 15파운드 를 가리킨다. 부분적으로, 이러한 체중 증가는 집에서 만든 식사 대신 준비된 식사나 즉석식품으로 대체함으로써 설명할 수 있고, 신체 활동의 감소도 함께 설명될 수 있다.

 

그러나 점점 더 많은 과학자들이 추가적인 용의자를 지목하고 있다. , 늦은 밤 식사, 음주, 그리고 일관되지 않은 수면 패턴에 의해 야기된, 1주기의 혼란이다.

 

수십 년 동안, 체중 증가는 제2형 당뇨병과 심장병과 같은 관련 질병 등등은 우리가 얼마나 먹느냐 및 어떤 종류를 먹느냐 및 운동을 통해 소비하는 칼로리의 관련되어 균형이 잡히는 간단한 문제라는 말을 들어왔다. 그러나 쌓여있는 물증들은 먹는 시각도 역시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단지 무엇을 먹느냐가 아니라 언제 먹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음식에 대한 우리의 반응이 하루 중 다른 시간에 다르다는 생각은 먼 옛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고대 중국 의학자들은 에너지가 태양의 움직임과 병행하여 체내에 흐른다고 믿었고, 그에 따라 우리의 식사 시간을 맞춰야 한다고 믿었다. 7-9am은 하루 중 가장 큰 식사를 먹어야 하는 위 시간이었고, 9-11am은 췌장과 비장을 중심으로, 11-1pm은 심장의 시간이었다. 그들은 신장 기능이 우세했던 오후 5시에서 7시 사이에 저녁식사는 가벼운 관계가 되어야 한다고 믿었다.

 

당신은 또한 다음과 같은 것들을 좋아할 수 있다.

 

아침식사는 정말 하루 중 가장 중요한 식사인가?

당신의 배가 당신의 뇌를 치유할 수 있는 방법

세계에서 가장 영양가가 높은 식품

비록 설명은 다르지만, 현대 과학은 그 고대의 지혜에 많은 진실이 있음을 시사한다.

 

식단 조절을 하는 사람들의 연구를 고려하라. 대부분의 체중 감량 계획은 전반적인 칼로리 소비량을 줄이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하지만 만약 그 시기가 그 이점을 결정한다면 어떨까? 과체중과 비만인 여성이 3개월 동안 체중감량 다이어트를 했을 때, 아침식사로 대부분의 칼로리를 섭취한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동일한 칼로리를 소비했음에도 불구하고 가벼운 아침식사를 한 사람들보다 2배 반이나 더 살이 빠지고 저녁 식사 때 대부분의 칼로리를 섭취했다.

 

많은 사람들이 늦은 시간에 식사를 하면 칼로리를 소모할 시간이 적이게 살이 더 찐다고 생각하지만, 이건 너무 단순화시킨 것이다. "사람들은 때때로 우리 몸이 잠들었을 때 닫혀진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우리 몸의 시계가 음식과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를 연구하는 서리 대학의 조나단 존스턴은 말한다.

 

그렇다면, 또 무슨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일부 예비 증거는 아침 식사를 할 때 더 많은 에너지가 사용되기 때문에, 더 일찍 먹으면 약간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한다는 것을 암시한다. 하지만 이것이 전반적인 몸무게에 얼마나 큰 차이를 주는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

 

또 다른 가능성은 음식을 먹는 동안 야식이 전체 창을 확장하는 것이다. 이것은 우리의 소화기 계통을 회복시키는 데 더 적은 시간을 주고 우리 몸이 지방을 태울 기회를 줄여준다. 왜냐하면 지방을 태우는 것은 우리의 장기가 더 이상 먹을 것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 경우에만 발생하기 때문이다.

 

전깃불이 발명되기 전에, 인간은 대략 새벽 무렵에 일어나서 해가 진 후 몇 시간 후에 잠자리에 들었고, 거의 모든 음식이 낮에 소비되었다. 캘러포녀 주 라졸라의 솔크 연구소의 캐나다 생물학자이자 "생물학적 주기의 암호" 저자인 새친 팬더는 "빛에 접근하지 않는 한, 우리는 잠을 자지 않고 잘못된 시간에 식사를 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고 말한다. 그의 연구는 대부분의 북미인들이 매일 15시간 또는 그 이상의 시간 동안 먹는다는 것을 밝혀냈고, 하루 칼로리의 3분의 1 이상이 6시 이후에 소비되는 것으로, 이것은 우리 조상들이 어떻게 살았어야 하는지와는 매우 다른 것이다.

 

이제 밤까지 먹고 마시는 그 대학생들을 생각해 보자. 팬더는 "일반적인 대학생은 자정 전에는 좀처럼 잠을 자지 않고, 자정까지 식사하는 경향도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많은 학생들은 다음날 아침 식사를 한다고 가정할 때 여전히 밤새 먹지 않는 시간을 더 줄인다.

 

이것은 또한 그들이 수면 시간을 줄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것 또한 그들이 살이 찔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다. 부적절한 수면은 의사결정과 자기관리를 방해하고, 잠재적으로 좋지 않은 음식 선택을 야기하며, "굶주림 홀몬", 렙틴, 그렐린의 수치를 방해하여 식욕을 돋운다.

 

이제 우리 몸의 복잡한 신호 전달 경로를 통해, 우리의 60년대 리듬이 소화와 신진대사와 많은 다른 방법으로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것이 분명해지고 있는데, 이것은 시차 지연과 교대 작업의 장기적인 효과를 설명할 수 있는 새로운 이해다.

 

여러분 몸의 모든 세포 안에는 홀몬과 신경전달물질의 방출에서부터 혈압, 면역세포의 활동, 그리고 여러분이 더 졸리거나, 경각하거나, 우울할 때, 거의 모든 생리적 과정과 행동 시각을 조절하는 분자시계가 있다. 시계는 서로 동기화되어 있고, 바깥의 시간과 함께 초격막핵이라고 불리는 뇌조직의 작은 부분으로부터의 신호를 통해 유지된다. 그리고 바깥 세상에 있는 그것의 창은 본질적으로 광수용 망막세포라고 불리는 눈 뒤쪽에 있는 빛 반응 세포들의 하위 집합이다.

 

이 모든 "순환"시계의 요점은 음식의 도착과 같은 우리 환경의 정기적인 행사를 예측하고 준비하는 것이다. 이것은 하루 중 다양한 시간에 서로 다른 생화학 반응이 선호된다는 것을 의미하며, 우리의 내부 기관이 업무를 전환하고 회복하도록 해준다.

 

우리가 해외 여행을 할 때, 우리의 빛에 노출되는 시기가 바뀌고, 우리의 신체 시계는 같은 방향으로 당겨진다. 비록 다른 장기와 조직의 시계가 다른 속도로 적응하지만 말이다. 그 결과는 시차증인데, 이는 우리가 졸리거나 잘못된 시간에 깨어있도록 할 뿐만 아니라 소화장애와 일반적인 불량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시계의 시각을 바꿀 수 있는 것은 빛뿐만이 아니다. 우리가 식사를 할 때, 우리의 뇌세포의 시계가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간이나 소화기관의 시계의 손을 움직일 수 있다. 최근의 증거는 또한 운동의 시기가 우리의 근육 세포의 시계를 조정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우리가 시간대를 가로질러 날거나, 불규칙한 시간에 먹고, 자고, 운동을 할 때, 장기와 조직의 다양한 시계가 서로 동기화되지 않는다. 만약 여러분이 가끔 늦은 밤 식사를 하거나 거짓말을 한다면 이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만약 그것이 규칙적으로 일어나는 일이라면, 이것은 우리의 건강에 장기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식단에서 지방이나 탄수화물의 신진대사와 같은 복잡한 과정은 장, , 췌장, 근육, 지방조직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과정의 조율이 필요하다. 만약 이 조직들 사이의 대화가 뒤엉키면, 그것들은 덜 효율적이 되고, 이것은 장기적으로 우리의 다양한 질병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최근의 한 연구에서, 연구원들은 8일 연속 8일 동안 매일 5시간씩 자는 것의 물리적 효과를 동일한 양의 수면을 취하는 것과 불규칙한 시간에 비교했다. 두 그룹 모두 인슐린 홀몬에 대한 민감도가 떨어지고 전신 염증이 증가해 제2형 당뇨병과 심장병 발병 위험을 높였다. 그러나, 이러한 효과는 불규칙한 시간에 잠을 자고 있는 사람들에게 훨씬 더 컸다.

 

이러한 것은 자주 비행을 해야하는 조종사들, 규칙적으로 잠을 자는 학생들, 또는 교대 근무자들에게 문제가 될 수 있다. 유럽과 북미 조사에 따르면, 일하는 인구의 약 15-30퍼센트가 어떤 형태로든 교대 근무를 하고 있는데, 이것은 종종 몸이 그것을 기대하지 않을 때 먹거나 활동한다는 것과 같다. 시프트 워크는 심장병, 2형 당뇨, 비만과 우울증을 포함한 많은 질병과 연관되어 있으며, 이러한 불규칙성에 의해 야기된 1주기의 혼란이 주요 원인이다.

 

그러나 우리는 적어도 어느 정도는 교대근무자들이다"라고 팬더는 말한다. 일반 인구의 87%가 주말과 달리 평일에 수면시간을 유지하고 있어 사회적 시차적응을 초래한다. 사람들은 또한 주말에 적어도 한 시간 늦게 아침을 먹는 경향이 있는데, 이것은 소위 "메타볼릭-제트래그"를 초래할 수 있다.

 

식사 시기의 일관성은 물론, 매 끼니마다 먹는 양에 있어서도 중요한 것 같다.

 

케르다 팟은 런던 킹스 대학교의 영양학 연구원으로, 사람들의 에너지 섭취에 있어서 매일의 불규칙성이 어떻게 그들의 장기적인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조사한다. 그녀는 일상생활에 엄격했던 그녀의 할머니인 해미 티머멘에게 영감을 받았다. 그녀는 매일 아침 7시에 아침을 먹고, 1230분에 점심을 먹고, 6시에 저녁을 먹었다. 심지어 그녀가 간식을 먹는 시간조차 비타협적이었다: 오전 1130분에 커피, 오후 3시에 차. 포트가 방문하러 왔을 때, 그녀는 곧 잠자는 것이 실수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가 아침 10시에 일어나면, 그녀는 여전히 내가 아침을 먹었다고 주장할 것이고, 30분 후에 우리는 커피와 쿠키를 먹을 것이다." 그러나 점점 더 그녀는 할머니의 엄격한 일상이 95세가 될 때까지 그녀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확신하고 있다.

 

이것이 왜 그럴 수 있는 좋은 이유들이 있다. 우리가 먹는 음식에서 나오는 포도당을 세포로 들여와 연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홀몬 인슐린에 대한 우리의 민감성은 밤보다 아침에 더 크다. 우리가 늦은 시간에 (해미 티머맨이 결코 하지 않았던 것처럼) 포도당은 우리 혈액 속에 더 오랫동안 남아있으며, 이것은 장기적으로 췌장이 더 이상 충분한 인슐린을 생산하지 않는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그것은 또한 혈관이나 눈과 발의 신경과 같은 다른 곳에서도 조직을 손상시킬 수 있다. 최악의 경우, 이것은 실명 또는 절단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70년 이상 5000명 이상의 건강상태를 추적해 온 영국의 국가조사 자료를 통해, 포트는 그들이 전반적으로 더 적은 칼로리를 소비했음에도 불구하고, 더 불규칙한 식사를 하는 사람들은 대사증후군을 일으킬 위험이 더 높았고, 고혈압, 높은 혈당 등 여러 가지 질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수준, 허리에 과도한 지방, 혈액 내 비정상적인 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함께 심혈관 질환과 제2형 당뇨병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우리의 수면과 식사 시간을 조정에서 보다 일관성을 위해 애쓰는 것은 좋은 첫번째 단계, 그리고 이상적으로, 모든 우리의 시계 같은 시간대에 가동하여야 한다. 우리가 아침에 커튼을 열고 밝은 빛을 볼 때, 이것은 뇌의 마스터 시계를 재설정한다. 그래서 곧 아침식사를 함으로써, 이것은 우리의 간과 소화 시스템의 클럭에 아침이 된다는 메시지를 강화시킨다. 그러므로 좋은 아침식사를 하는 것은 우리의 시계들이 동기화되도록 유지하는데 필수적일 것이다.

 

실제로, 18명의 건강한 사람들과 2형 당뇨병을 가진 18명의 사람들이 참여한 최근 연구는 아침을 거르는 것이 두 그룹 모두에서 1주기의 리듬을 방해하고 그들이 마침내 식사를 했을 때 혈당 수치가 더 치솟는 것을 발견했다.

 

하지만, 우리의 일정을 정례화하는 것은 늦잠을 자면서 오는 것이 아니다. 비록 가끔 거짓말을 하는 것이 여러분에게 어떤 해를 끼칠 것 같지는 않지만, 우리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적절한 잠을 잘 수 있도록 해주는, 대부분의 성인들은 7-8시간 일주일 내내 잠자리에 들도록 노력해야 한다. 여기, 가벼운 노출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저녁에는 조명을 어둡게 하고 낮에는 밝은 빛에 더 많이 노출되는 것이 뇌 속 마스터 시계의 시각을 몇 시간 앞당겨서 사람들을 종달새처럼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많이 읽어라: 인공적인 빛 없이 살면서 배운 것.)

 

어떤 이들은 모든 음식을 최소한 12시간, 어쩌면 하루아침에 14-16시간까지 버리는 좀 더 강경한 접근을 주장하고 있다. 2012년에 발표된 획기적인 연구에서 팬더와 그의 동료들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기름지고 단 음식을 접할 수 있는 쥐의 한 세트를 비교했고, 또 다른 그룹은 이러한 음식들을 '낮 시간' 동안 8시간에서 12시간 내에만 먹을 수 있었다. 같은 양의 칼로리를 소비했음에도 불구하고, 먹방이 제한되었던 쥐들은 비만, 당뇨, 심장병, 간 손상 등 다른 그룹을 괴롭히기 시작한 질병으로부터 완전히 보호받는 것처럼 보였다. 더구나 이런 병을 가진 쥐를 시간제한 식사 일정에 넣자 다시 건강해졌다.

 

"우리들을 포함한 대부분의 동물들은 지구상에서 빛과 어둠 속에서 24시간 매우 강한 리듬을 가지고 진화했고, 먹기와 단식에 관련된 리듬을 가지고 있다."고 팬더는 설명한다. "우리는 이러한 순환의 주요 기능은 매일 밤 복구와 회춘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교통이 아직 유동 중일 때는 고속도로를 수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간의 시간 제한적인 식사에 대한 실험은 이제 막 시작되었지만, 적어도 특정 그룹에서는 일부 초기 결과가 유망해 보인다. 예를 들어 당뇨병 환자 8명이 오전 8시에서 오후 3시 사이에 식사를 모두 무작위로 했을 때 인슐린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졌고 12시간 안에 같은 식사를 했을 때보다 혈압이 평균 10-11포인트 떨어졌다.

 

이 시점에서 이것이 우리 나머지 사람들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분명치 않지만, 당신이 왕처럼 아침을 먹고, 왕자처럼 점심을 먹고, 거지처럼 식사를 한다는 격언은 결코 더 진부해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은 거의 확실히 하룻밤 사이에 냉장고에 자물쇠를 설치할 가치가 있다


Your body clock, metabolism and digestion interact in complex ways - meaning it's not just what you eat, but when you eat, that matters.

 

By Linda Geddes

6 March 2019

 

When young adults start university, they often gain weight. In the United States, they have a name for this phenomenon: the "freshman 15", referring to the 15lbs typically accrued during students’ first year of living away from home. In part, this weight gain can be explained by the substitution of home-cooked meals for ready meals and fast food, combined with reduction in physical activity.

 

Increasingly, however, scientists are fingering an additional suspect: circadian disruption, brought about by a culture of late-night eating, drinking, and inconsistent sleep patterns.

 

For decades, we’ve been told that weight gain, together with associated diseases such as type 2 diabetes and heart disease, are a simple matter of the quantity and type of food we consume, balanced with the number of calories we expend through exercise. But mounting evidence suggests that timing is also important: it’s not just what you eat, but when you eat that matters.

 

The idea that our response to food varies at different times of day dates back a long way. Ancient Chinese medics believed that energy flowed around the body in parallel with the sun’s movements, and that our meals should be timed accordingly: 7-9am was the time of the stomach, when the biggest meal of the day should be consumed; 9-11am centred on the pancreas and spleen; 11am-1pm was the time of the heart, and so on. Dinner, they believed, should be a light affair, consumed between 5pm and 7pm, which was when kidney function predominated.

 

You might also like:

 

Is breakfast really the most important meal of the day?

How your belly can heal your brain

The world’s most nutritious foods

Although the explanation is different, modern science suggests that there is plenty of truth in that ancient wisdom.

 

Consider studies of dieters. Most weight-loss schemes revolve around reducing the overall number of calories consumed but what if the timing also determined the benefits? When overweight and obese women were put on a weight-loss diet for three months, those who consumed most of their calories at breakfast lost two and a half times more weight than those who had a light breakfast and ate most of their calories at dinner even though they consumed the same number of calories overall.

 

Many people think that the reason you gain more weight if you eat late at night is because you have less opportunity to burn off those calories, but this is simplistic. “People sometimes assume that our bodies shut down when asleep, but that’s not true,” says Jonathan Johnston at the University of Surrey, who studies how our body clocks interact with food.

 

So, what else could be going on? Some preliminary evidence suggests that more energy is used to process a meal when it’s eaten in the morning, compared with later in the day, so you burn slightly more calories if you eat earlier. However, it’s still unclear how much of a difference this would make to overall body weight.

 

Another possibility is that late-night eating extends the overall window during which food is consumed. This gives our digestive systems less time to recuperate and reduces the opportunity for our bodies to burn fat because fat-burning only occurs when our organs realise that no more food is coming their way.

 

Prior to the invention of electric light, humans woke at roughly around dawn and went to bed several hours after the sun set, with almost all food being consumed during daylight hours. “Unless we have access to light, we struggle to stay awake and eat at the wrong time,” says Satchin Panda, a circadian biologist at the Salk Institute in La Jolla, California, and author of The Circadian Code. His own research has revealed that the majority of North Americans eat over the course of 15 or more hours each day, with more than a third of the day’s calories consumed after 6pm, which is very different to how our ancestors must have lived.

 

Now consider those college students, eating and drinking long into the night. “A typical college student rarely goes to sleep before midnight, and they also tend to eat until midnight,” Panda says. Yet, many students will still need to get up for classes the next day, which assuming they eat breakfast reduces the length of their night-time fast still further.

 

It also means that they are cutting short their sleep, and this too could make them more likely to gain weight. Inadequate sleep impairs decision-making and self-control, potentially leading to poor food choices, and it disrupts levels of the “hunger hormones”, leptin and ghrelin, boosting appetite.

 

It is now becoming clear that our circadian rhythms are intimately connected to our digestion and metabolism in many other ways, through the body’s intricate signalling pathways a new understanding that could explain the long-term effects of jet lag and shift work.

 

Inside every cell of your body, there ticks a molecular clock which regulates the timing of pretty much every physiological process and behaviour, from the release of hormones and neurotransmitters, to your blood pressure, the activity of your immune cells, and when you feel more sleepy, alert, or depressed. There clocks are kept in synchrony with each other, and with the time of day outside, through signals from a small patch of brain tissue called the suprachiasmatic nucleus (SCN). And its window on the outside world are a subset of light-responsive cells at the back of the eye called intrinsically photoreceptive retinal ganglion cells (ipRGs).

 

The point of all these “circadian” clocks is to anticipate and prepare for regular events in our environment, such as the arrival of food. It means that different biochemical reactions are favoured at various times of day, allowing our internal organs to task-switch and recuperate.

 

When we travel abroad, the timing of our light exposure changes, and our body clocks are pulled in the same direction although the clocks in different organs and tissues adapt at different rates. The result is jet lag, which not only leaves us feeling sleepy or awake at the wrong times, but can also trigger digestive problems and general malaise.

 

However, light isn’t the only thing that can change the timing of our clocks. When we eat our meals can also shift the hands of the clocks in the liver and digestive organs, even though the clocks in our brain cells are unaffected. Recent evidence also suggests that the timing of exercise can tweak the clocks in our muscle cells.

When we fly across time zones, or eat, sleep and exercise at irregular times, the various clocks in our organs and tissues fall out of synchrony with one another. This is unlikely to be a problem if you just have the occasional late-night meal or lie-in, but if it’s a regular occurrence this may have longer-term consequences for our health.

 

Complex processes, such as the metabolism of fats or carbohydrates from the diet, require the coordination of numerous processes occurring in the gut, liver, pancreas, muscle and fatty tissue. If the conversation between these tissues becomes scrambled, they become less efficient, which over the long term may increase our risk of various diseases.

 

In one recent study, researchers compared the physical effects of sleeping for five hours per night for eight days in a row, with getting the same amount of sleep but at irregular times. In both groups, people’s sensitivity to the hormone insulin dropped and systemic inflammation increased, escalating the risk of developing type 2 diabetes and heart disease. However, these effects were even greater in those who were sleeping at irregular times (and whose circadian rhythms were therefore knocked out of alignment): in men, the reduction in insulin sensitivity and increase in inflammation doubled.

 

That could be a problem for frequent flyers, students who regularly sleep in, or any shift workers. According to European and North American surveys, some 15 to 30% of the working population is engaged in some form of shift work, which often equates to eating or being active when the body isn’t expecting it. Shift work has been linked to a host of conditions, including heart disease, type 2 diabetes, obesity and depression, and circadian disruption brought about by this irregularity is a prime suspect.

 

However, we are all shift workers at least some of the time, says Panda. An estimated 87% of the general population maintains a different sleep schedule on weekdays, compared to weekends, resulting in social jet lag. People also tend to eat breakfast at least an hour later at the weekends, which can result in so-called “metabolic-jetlag”.

 

It’s not only consistency in the timing of meals, but in the amount of food we eat at each meal that seems to be important.

 

Gerda Pot is a nutrition researcher at King’s College London, investigating how day-to-day irregularity in people’s energy intake affects their long-term health. She was inspired by her grandmother, Hammy Timmerman, who was rigorous about routine. Each day she’d eat breakfast at 7am; lunch at 12.30pm, and dinner at 6pm. Even the timing of her snacks was intransigent: coffee at 11.30am; tea at 3pm. When Pot came to visit, she soon learned that sleeping in was a mistake: “If I woke up at 10am, she’d still insist I ate breakfast, and then we’d be having coffee and a cookie half an hour later,” she says. Increasingly, though, she is convinced that her grandmother’s rigid routine helped keep her in good health until she was almost 95.

 

There are some good reasons why this might be. Our sensitivity to the hormone insulin, which enables the glucose from the food we eat to enter our cells and be used as fuel, is greater during the morning than at night. When we eat late (as Hammy Timmerman never did), that glucose remains in our blood for longer, which over the long term can increase the risk of developing type 2 diabetes, where the pancreas no longer produces enough insulin. It can also damage tissues elsewhere, such as blood vessels or nerves in the eyes and feet. In the worst cases, this can result in blindness, or amputations.

 

Using data from a UK national survey which has tracked the health of more than 5,000 people for over 70 years, Pot found that, even though they consumed fewer calories overall, people who had a more irregular meal routine had a higher risk of developing metabolic syndrome a cluster of conditions, including high blood pressure, elevated blood sugar levels, excess fat around the waist and abnormal fat and cholesterol levels in their blood, which together increase the risk of cardiovascular disease and type 2 diabetes.

 

So, what should we do about it? Striving for greater consistency in the timing of our sleep and meals is a good first step, and ideally, all our clocks should be operating on the same time zone. When we open the curtains and see bright light in the morning, this resets the master clock in the brain, so by eating breakfast soon afterward, this reinforces the message that its morning to the clocks in our liver and digestive system. Eating a good breakfast may therefore be essential to keeping our circadian clocks running in synchrony.

 

Indeed, a recent study involving 18 healthy individuals, and 18 with type 2 diabetes, found that skipping breakfast led to disrupted circadian rhythms in both groups, as well as greater spikes in blood glucose levels when they finally did eat.

 

However, regularising our schedules shouldn’t come at the expense of missed sleep. Although it’s unlikely that the occasional lie-in will cause you any harm, we should generally be striving to go to bed at a time that will allow us to get adequate sleep the recommended amount is seven to eight hours for most adults on every day of the week. Here, light exposure could help. Dimming the lights in the evenings and getting more exposure to bright light during the day time has been shown to shift the timing of the master clock in the brain (the SCN) several hours earlier, making people more lark-like. (Read more: What I learnt by living without artificial light.)

 

Some are advocating a more hardcore approach of forgoing all food for at least 12 hours, and possibly for as long as 14-16 hours overnight. In a landmark study published in 2012, Panda and his colleagues compared one set of mice that had access to fatty and sugary foods at any time of day or night, with another group that could only consumed these foods within an eight to 12-hour window during their “daytime”. Even though they consumed the same number of calories, the mice whose eating window was restricted appeared to be completely protected from the diseases that began to afflict the other group: obesity, diabetes, heart disease and liver damage. What’s more, when mice with these illnesses were placed on a time-restricted eating schedule, they became well again.

 

“Almost every animal, including us, evolved on this planet with a very strong 24-hour rhythm in light and darkness, and the associated rhythms in eating and fasting,” explains Panda. “We think a major function [of these cycles] is to enable repair and rejuvenation each night. You cannot repair a highway when the traffic is still moving.”

 

Human trials of time-restricted eating are just beginning, but some of the early results look promising at least in certain groups. For instance, when eight men with prediabetes were randomised to eat all their meals between 8am and 3pm, their sensitivity to insulin improved and their blood pressure dropped by 10-11 points on average, compared to when they consumed the same meals within a 12-hour period.

 

Quite what this means for the rest of us is unclear at this point, but the adage that you should breakfast like a king, lunch like a prince and dine like a pauper has never seemed truer. And it’s almost certainly worth fitting a padlock on the fridge overnight.


[기사/사진: BBC]



Comment



  • 에이셀, 상처 관리 제품 라인에 대한 한국 독점 대리점 계약 체결
  •   콜럼비아, 메릴랜드주, 2019년 3월 19일 /PRNewswire/ -- 에이셀(ACell, Inc.)은 명문바이오(MyungMoon Bio Co. Ltd.)와 독점 대리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오늘 발표했다. 명문은 한국 유수의 의료 기기와 의약품 제조 및 유통 기업이다.   본 대리점 계약에 따라 명문은 에이셀의 마이크로매트릭스(MicroMatrix®)와 사이탈(Cytal®) 운드 매트릭스 기기에 대한 한국 내 독점 판매, 마케팅 및 유통 권리를 부여 받는다. 명문은 한국 규제 당국의 허가를 받기 위해 에이셀과 협력할 것이다.   에이셀의 국제 및 사업 개발 담당 부사장 니노 피오나티는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큰 의료 시장 중 하나이며, 본 계약은 혁신적인 상처 관리 솔루션에 대한 이 나라의 증가하고 있는 언멧 니즈를 충족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번 파트너십을 체결함으로써 에이셀의 …

    • SVT
    • 19-03-19
    • 9
  • PharmaEssentia와 AOP Orphan, EU 승인 받아
  • -- EU에서 진성 적혈구증가증(PV) 치료용 Besremi(TM) (Ropeginterferon Alfa-2b)   (벌링턴, 매사추세츠주 2019년 2월 22일 PRNewswire=연합뉴스) PharmaEssentia가 자사의 Besremi(R) (ropeginterferon alfa-2b, P1101)가 비장 비대증 징후가 없는 진성 적혈구증가증(polycythaemia vera, PV) 환자를 위한 단일 요법으로 유럽위원회(European Commission, EC) 승인을 받았다고 오늘 발표했다. 유럽 시장 승인을 받은 Besremi는 3상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존 수산화 요소 노출과 상관없이 PV 치료용으로 승인을 받은 최초이자 유일한 제품이 됐다. 유럽에서 Besremi에 대한 마케팅 승인은 AOP Orphan Pharmaceuticals AG(AOP Orphan)가 보유한다.   PharmaEssentia CEO Kochung Lin, PhD는 "PV 치료용으로 승인을 받은 신제품이 나와서 매우 기쁘다"라며 "PV 환자는 질병 초기에 효과적인 치료가 전적으로 필요하다. 이는 최상이 …

    • SVT
    • 19-02-25
    • 16
  • 카네카, 미국 의료 기기 회사에 투자
  •  도쿄, 2019년 2월 5일 /PRNewswire/ -- 카네카코포레이션[Kaneka Corporation (일본 도쿄, 사장: 마모루 카도쿠라)은 이름을 밝히지 않은 미국 의료 기기 회사("회사")와 투자 및 전략 계약을 체결했다. 카네카는 본 계약에 따라 회사의 주식 18.5%에 투자하였으며 회사가 특허를 보유한 FFR 제품의 일본 내 독점 대리점으로서 2020년부터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카네카는 회사의 FFR 제품을 통해 2022년까지 1억 달러 이상의 진단 기기 판매를 기대하고 있으며 카네카가 미국, 유럽과 아시아 등지에서 영위하는 본 사업 분야의 발전을 촉진하게 될 것이다.   FFR (Fractional Flow Reserve)은 관상동맥 협착에 의한 혈류 장애 상태를 측정하는 기술로서 심근경색 같은 허혈성 심장 질환* 1에 대한 최적 치료법을 평가하는데 사용되어 왔다. FFR 활용을 통해 협착의 생리적 효과를…

    • SVT
    • 19-02-10
    • 33
  • 이노비오, 합성 DNA 백신과 PD-1관문 억제제로 치료를 받은 후 HPV관련 두경부 암에서 완치된 두 번째 환자 보고
  •                                                     Inovio Pharmaceuticals플리머스 미팅, 펜실베니아주, 2019년 1월 25일 /PRNewswire/ -- 이노비오 파마수티컬즈(Inovio Pharmaceuticals, Inc., 나스닥: INO)는 오늘, 1단계 임상 시험에서 INO03112(현재 MEDI0457)로 치료를 받고 PD-1관문 억제제로 후속 치료를 받은 후 전이 및 기타 문제 없이 완치 판정을 받은 두 번째 HPV관련 두경부암 환자에 대한 소식을 전했다. 해당 환자는, PD-1관문 억제제와 합성 DNA백신으로 치료를 한 후 완치(완전 반응) 판정을 받은 전이성 암을 가진 두 번째 환자(second patient)다.   Inovio Pharmaceuticals Inovio Pharmaceuticals면역요법으로 전이성 암을 가진 환자들이 완치받도록 하는 것이 바로 이번 새로운 암 치료법의 목적이고…

    • SVT
    • 19-01-29
    • 792
  • 라이카 바이오시스템즈(Leica Biosystems), RTF 초고속 스캐닝 기술로 미국 특허 승인
  •  비스타, 캘리포니아주, 2019년 1월 8일 /PRNewswire/ -- 병리학용 워크 플로우 솔루션 업계를 이끌어가는 글로벌 유수의 기업 라이카 바이오시스템즈(Leica Biosystems)가, 미국 특허청이 자사의 획기적인 "실시간 포커싱(Real-Time Focusing)"기술에 대한 특허(미 특허번호 9,841,590)신청을 승인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 기술을 통해 해부학적 병리학용 슬라이드들을 대용량으로 초고속 라인 스캐닝(line scanning) 할 수 있다.   "RTF 기술은 우수한 광학 포커싱과 함께 슬라이드 스캐닝 속도를 대폭 향상시킨다. 또한 40배 확대 상태에서 극도로 빠른 속도로 스캔을 할 수 있다" 면서 "라이카는 꽤 오랫동안 RTF기술을 활용해 내부작업을 해왔다. 라이카는 이제 곧 차세대 디지털 병리학 플랫폼에 RTF를 통합하고 상용화할 계획이다"고 라이카 바이오시스템즈 병리학용 이…

    • SVT
    • 19-01-08
    • 679
  • 케민 아쿠아사이언스(Kemin AquaScience™), 리더십팀 소개
  •   기업 베테랑들과 업계 전문가들, 새로운 사업유닛 이끌어   디모인, 아이오아주, 2019년 1월 8일 /PRNewswire/ -- 아이오와주의 디모인에 소재한 글로벌 영양성분 전문기업 케민 인더스트리즈(Kemin Industries)가 자사의 새로운 사업 유닛이자 과거 아쿠아쿨투어(AquaKulture)로 잘알려져 있는 케민 아쿠아사이언스(Kemin AquaScience™)를 이끌어갈 리더십팀을 선출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케민 인더스트리즈는 과학기술을 사용해 매일 38억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8년 4월, 케민은 2019년 수산양식 시장을 위해 새롭게 형성된 사업 유닛에 글로벌 팀을 파견한다는 소식을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 새롭게 시작하는 케민 아쿠아사이언스(Kemin AquaScience)는 과거 야생에서 어류와 새우를 포획하던 방식에서 양식장 방식으로 변화…

    • SVT
    • 19-01-08
    • 64

[ 社說 ]

文의 혁신금융 강… 미세먼지의 흐름 * 녹색: 검은 탄소와 유기탄소 * 빨강/주황: 먼지 * 흰색: 산...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행글라이딩 배우려다 1000m 상공서 맨손으로 대롱대롱, 강사가 제대로 못 묶… 거스키가 행글라이더 가로대와 강사를 필사적으로 붙잡은채 매달려있다 사진 =RT원문 2018.1...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해충교미: 빌게이츠, 유전자조작 모기에 20억 달러 투자 © Wikimedia Commons / Wikipedia 원문 2018.6.23. 입력 2018.6.23. [시사뷰타임즈] 빌게이츠는 기괴한 노...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XJTLU의 연구, RNA 변형 지도 작성 발전시켜 RNA의 본래형태 @wikipedia(쑤저우, 중국 2019년 3월 22일 PRNewswire) 시안교통리버풀대학교(Xi'an J...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이천 주민이 추천하는 맛집 6곳 http://cafe.daum.net/sisaview/3Cn3/379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4] The Animals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YOUTUBE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The Animals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Baby, do you understand me nowSometime... 더보기

[고사성어]

靑 “최순실 호가호위” [사진출처] 호가호위(狐假虎威) 狐- 여우 호 假- 거짓 가 虎- 호랑이 호 威- 위엄 위 靑 “최...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하수오─ oo5G.YGS982。XYZ ─비아그라 복제약 - 하수오─ oo5G.YGS982。XYZ ─비아그라 복제약 - 하수오─ oo5G.YGs982.XYZ ─비... 더보기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완전 악질] 은밀히 당신 컴에 침투하는 mapsgalaxy 툴바 이 악성 프로그램이 은밀히 침입하여 깔린 뒤, 구글 창의 모습 © SISAVIEW 입력 2017.8.8. [시사...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