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에만 있는 것, 우리 면역체계에 어떤 영향 미치나?


수백만명은 운동을 하여 바이타민 D를 얻을 수 없다 사람들은 보통 직장으로 가거나 학교에 가는 동안 바이타민 D를 얻는다. (Credit: Getty Images)

 

입력 2020.5.22.

BBC 원문 2020.5.22.

 

[시사뷰타임즈] 집안에만 있는 것은 우리를 전세계적 전염병을 막도록 우릴 도와주기도 하지만, 질병에 걸린다는 위험을 대체할 것들을 야외에서 어느 모로 제 시간에 얻을 수도 있을 것을 잃게 하기도 한다.

 

지난 두 달 동안, 전 세계 인구 중 상당수가 지기 집 문을 닫아걸로 안에만 있었으며, 필수품만을 위해 바깥 걸음을 했다. 이런 생활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될 기회를 줄여준 것일 수도 있지만, 우리를 다른 것에 대한 감염엔 더욱 취약하도록 내버려 둠으로써 분명하진 않지만 우리 면역 체계에 영향을 끼쳐온 것일 수도 있다.

 

인간들은 지구라는 행성 위에서 24시간 동안의 빛과 어둠으로 잔화돼 왔으며, 그렇기에 우리의 몸은 햇볕과 동반자 관계를 이루며 일을 하도록 설정돼 잇다. 이것에 대한 가장 분명한 본보기를 하나 들자면, 자외선 노출에 대응하여 피부속에 바이타민(비타민) D가 생성되는 것이다. 이 하루 분량의 바이타민 D는 우리의 뼈와 치아를 강화시키도록 도울 수 있지만, 동시에 우리의 면역 세포에 어떤 영향도 미칠 수가 있다.

 

바이타민 D는 우리의 폐 속에 있는 대식 세포(: 인체 유해 물질 제거력이 있는 큰 세포로 혈액이나 세포 조직에서 발견됨) -호흡기 감염에 맞서는 최초의 방어선- 가 캐썰리시딘이라고 불리는 항균물질 펩타이드(: 두 개 이상의 아미노산 분자로 이뤄지는 화학 물질)를 분출하도록 해주는데, 백티어리어(박테리아)와 각종 바이러스들을 직접 죽여버린다. 이 항균성 펩타이드(: 펩티드는 틀린 발음)는 또한 BT 세포 따위의 다른 면역 세포를 붙잡아서 이런 세포들의 활동을 약간 변화시켜 향상시키는데, BT 세포들은 장기적인 대응을 관정한다. 바이타민 D가 저조한 사람들은 유행성 감기 따위의 바이러스 기도 감염에 훨씬 더 위험하다.

 

연구원들은 현재 바이타민 D를 보충시켜 주는 것이 COVID-19와 관련된 심한 합병증의 위험을 감소 시켜줄 수 있는 지의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중이다. 이달초, 더블린 트리니티 대학교의 노인학자 로스 케니와 그녀의 동료들은 COVID-19에 대한 치사율이 가장 높은 유럽 사람들 -스페인 및 이틀리(이탈리아) 포함- 이 바이타민 D 수치가 가장 저조하다는 사실을 제시하는 자료를 펴냈다. 이런 말은 이 두 나라의 화창한 기후를 생각할 때 직관에 어긋나는 것처럼 들리지만, 생활양식의 변화가 이 사람들로 하여금 실내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도록 했고, 이런 나라들에서 햇빛 차단 장치를 더욱 많이 사용하는 것과 결부돼 바이타민 D 수치를 가장 낮게 만든 요인일 수 있다.

 

정원에 나가는 일이 없는 사람들은 자연적인 햇빛을 전세계적 전염병 폐쇄조치 기간 동안 충분히 받기가 힘들다.

 

다른 요인들도 이러한 나라들에서 COVID-19로 인한 치사율이 높다는 것을 설명하도록 도울 수 있긴 하지만, “바이타민 D와 우리가 알고 있는 면역 경로와의 관계가 COVID 및 특히 혹독한 C0VID 반응과 연루돼 있다는 강력한 환경적 증거가 있다.”고 케니는 말한다. 우선, 바이타민 D는 인터류킨-6(코로나바이러스 질병에서 보이는 심한 호흡 곤란증과 연관돼 있는)라고 불리우는 염증을 유발시키는 생화학적 물질의 수준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바이타민 D는 또한 Sars-CoV-2(COVID-19 질병을 유발시키는 바이러스)가 이러한 세포 속에 들어가서 감염을 확실히 시켜버릴 때 이용하는 폐 세폭 상의 ACE2라는 똑같은 감각기와 함께 묶여져 있다. 만일 바이타민 D가 이미 이러한 감각기들 쪽으로 가게 돼있다면, 그땐 바이러스로서는 신체 내애 발 디딜 곳을 찾기가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

 

이러한 보호적인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선 무작위적인 통제 실험이 필요하긴 하지만, 케니는 현재의 이 바이러스 위기 기간 동안 바이타민 D 보충을 고려해야만 한다고 제시한다. 그러나 많은 나라들에서 일부 제한 내용들이 완화되면서 밖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냄으로써 바이타민 D 하루 필요한 양응 충족시키는 것에 대해선 강력한 쭈장이 있는 바, 특히 이렇게 하는 것이 다른 유익함을 안겨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규칙적인 운동이 우리로 하여금 C0VID-19에 덜 걸리도록 한다는 것을 증빙할 과학적 자료는 전무하지만, 다양한 연구에선 규칙적인 운동이 유생성 감기 및 일반 감기를 비롯한 바이러스성 감염에 맞서는 우리의 방어력을 지원해 줌은 물론이고 백신 작용에 이르는 면역 반응도 증가시켜 준다는 제안을 해오고 있다.

 

몇몇 연구에선 숲에서 며칠 보내는 것이 우리 몸의 자연적 바이러스 살해 세포들 수와 활동을 증가시킨다는 제안도 한다.

 

이러한 유익함들 중 한 가지에 대한 설명을 들자면 긴장감 감소이다. “우린 사람들이 운동을 긴장에 대한 완중체로 이용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높은 수준의 긴장감을 만성적으로 갖고 있는 것이 우리의 면역 체계에 좋지 않다는 것은 매우 분명하다.”고 영국 이버풀 좐 무어스 대학교에서 면역 체제에 미치는 운동의 영향을 연구하고 있는 닐 왈쉬는 말한다. “그렇기에 여러분의 긴장감 수치를 활동적이 됨으로써 낮출 수 있다면, 그땐 그렇게 하는 것이 여러분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운동을 공원, 삼림지대 또는 기타 녹지 공간에서 할 수 있다면, 훨씬 더 좋다. 수 많은 연구들에서 자연 속의 야외에 나가 있으면 -그게 도시의 공원이라 할지라도- 심장 박동수와 혈압을 낮춰 줌은 물론 긴장 홀몬 분비도 정상화시킨다는 것을 발견했다. 장기적으로, 자연과 가까이 살과 자연 속에 살게 만드는 것은 심혈관 질병, 2 유형 당뇨 및 조기 죽음의 위험을 감소시킨다.

 

더 높은 수준의 육체적 운동 수준 및 바이타민 D 말고도, 다양한 설들이 이러한 발견 내용을 설명하며 제시돼 있다. 그 한가지는 야외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긴장감 및 외로움과 맞서도록 도울 수 있다는 것인데, 다른 사람들과 접촉함으로써 가능해 진다. 그리고 관심 복구 설이라는게 있는 바, 이것은 자연적인 형태들과 움직임이 노력이 없이도 우리의 관심에 개입되면서 우리의 과다하게 이용당하는 두뇌에 휴식을 하며 회복할 기회를 준다는 것이다.

 

수백만명은 운동을 하여 바이타민 D를 얻을 수 없다 사람들은 보통 직장으로 가거나 학교에 가는 동안 바이타민 D를 얻는다.

 

하지만, 나무들이 우리의 면역 체계에 더욱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은 가능한 바, 몇몇 연구에서는 숲에서 며칠 있는 것이 우리의 자연적인 바이러스 살해 세포들의 수와 활동을 늘려준다는 것을 제시하고 있고, 면역 세포는 우리의 피 속에 있는 바이러스들과 암세포들을 탐지하여 파괴시키도록 돕는다. 일본 과학자들은 화이튼싸이드(: 피톤치드라는 발음은 없는 말)를 물질 흡입을 제안하는데, 이 화학물질은 나무가 내놓는 것이며, 도움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이러한 것들은 신체 밖에서 자라고 있을 때 이런 세포들의 활동을 대체시키려고 제시된 것들인데, 이런 화합물을 들이마시는 것이 유사한 효과를 내는 것인지의 여부에 대해서는 장차 더 밝혀줄 연구가 필요하다.

 

관행적인 면에서, 이러한 다양한 경로들은 아마도 서로 상승작용을 할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에딘버러 대학교의 열린공간 연구 본부장인 캐서린 워드 탐슨과 도시 녹색 공간과 건강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 공동 집필자는 말한다. “화이튼싸이드는 중요할 수도 있지만, 이러한 유익함을 얻으려면 사람들이 어느 정도 시간 동안을 자연 환경에 빠져 있어야할 필요가 있는 반면, 심리적 이완 및 긴장감 저조 등의 심리학적인 유익함 등은 쉽게 얻을 수 있다

 

오전 동안 직장까지 걸어감으로서 더욱 밝은 빛에 노출돼 있는 사무실 근로자들은 밤에 더 쉽게 잠에 빠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야외에 다가가는 것은 우리의 수면의 질을 향상시키기도 한다. 폐쇄조치 기간 동안 실내에만 갇혀 있을 때의 우리의 시간은 생물학적 주기적인 리듬을 어지럽힐 수 있었는데 - 내부에서 생성된 것이며 수면을 포함한 거의 24시간에 가까운 수많은 생물학적 과정의 활동 주기들을 말이다. 우리의 생물학적 주기적인 리듬들은 보통 동시에 일어나거나 혼입되거나 하면서 하루 동일 유지되는데, 우리 눈의 뒤편에 있는 일련의 빛 감지 세포들이 밝은 빛을 받으며 행동을 할 때 그러하다. 이러한 눈 세포들은 신체를 관장하는 시계 역할을 하며 시교차상 핵이라고 불리는 뇌 조직 일부와 소통을 한다



How staying indoors affects your immune system

 

By Linda Geddes

22nd May 2020

 

While staying inside our homes is helping to shield us from the pandemic, missing out on time outdoors might alter our risk of catching diseases in other ways.

 

For the past two months, a sizable chunk of the world’s population has been shuttered inside their homes, only stepping out for essential supplies. Although this may have reduced our chances of being exposed to coronavirus, it may have had a less obvious effect on our immune systems by leaving us more vulnerable to other infections.

 

Humans evolved on a planet with a 24-hour cycle of light and dark, and our bodies are set up to work in partnership with sunlight. One of the most obvious examples of this is the production of vitamin D in the skin in response to UVB exposure. This daily dose of vitamin D can help to strengthen our bones and teeth, but it also has an effect on our immune cells.

 

Vitamin D enables the macrophages in our lungs a first line of defence against respiratory infections to spew out an antimicrobial peptide called cathelicidin, killing bacteria and viruses directly. It also tweaks the activity of other immune cells, such as B and T cells, which orchestrate longer-term responses. People with low levels of vitamin D are at greater risk of viral respiratory tract infections such as influenza.

 

Researchers are now investigating whether vitamin D supplements could even reduce the risk of some of the severe complications associated with Covid-19. Earlier this month, Rose Kenny, a gerontologist at Trinity College Dublin, and her colleagues published data suggesting that European populations with the highest death rates from Covid-19, including Spain and Italy, have the lowest levels of vitamin D. This may sound counterintuitive, given their sunny climates, but it is thought that changes in lifestyle have led people to spend more time indoors, which combined with greater use of sunscreen in these countries, may be responsible for the lower levels of vitamin D.

 

For those without access to a garden it has been hard to get enough natural sunlight during the pandemic lockdown (Credit: Getty Images)

 

Although other factors may also help to explain the high death rates from Covid-19 in these countries, “there’s strong circumstantial evidence for an association between vitamin D and the immune pathways that we know are implicated in Covid and particularly the severe Covid response,” says Kenny. First, vitamin D appears to reduce levels of a biochemical that causes inflammation called interleukin-6, which is associated with the severe breathing difficulties seen in the disease. Vitamin D also binds to the same ACE2 receptor on lung cells that Sars-CoV-2 the virus that causes the disease Covid-19 uses to gain entry to these cells and establish an infection. If vitamin D is already bound to these receptors, then it may make it harder for the virus to gain a foothold in the body.

 

Although randomised controlled trials are needed to confirm this protective effect, Kenny suggests all adults should consider vitamin D supplements during the current crisis. But there is a strong argument for getting a dose of vitamin D by spending more time outdoors as some of the restriction measures in many countries ease particularly as it can bring other benefits.

 

Although there is no scientific data proving that regular exercise makes us less susceptible to catching Covid-19, various studies have suggested that it bolsters our defences against other viral infections including influenza and the common cold, as well as increasing the immune response to vaccination.

 

Several studies have suggested that spending a few days in a forest results in an increase in the number and activity of our natural killer cells

 

One explanation for these benefits is stress reduction. “We know that people use exercise as a buffer for stress, and it’s very clear that high levels of chronic stress are not good for the immune system,” says Neil Walsh, who studies the impact of exercise on the immune system at Liverpool John Moores University in the UK. “So, if you can reduce your stress levels by being active, then that will have a positive impact on your health.”

 

If you can do that by exercising in a park, woodland or other green space, then so much the better. Numerous studies have found that getting outdoors in nature even to an urban park lowers people’s heart rates and blood pressure, as well as normalising secretion of the stress hormone, cortisol. Longer-term, living close to, and engaging with, nature is linked to a reduced risk of cardiovascular disease, type 2 diabetes and early death.

 

Besides higher levels of physical exercise and vitamin D, various theories have been put forward to explain these findings. One is that spending time outdoors may help to counter stress and loneliness, by bringing us into contact with other people. Then there’s the Attention Restoration Theory, which suggests that natural patterns and movement effortlessly engage our attention, providing our overstretched brains with an opportunity to rest and recover.

 

Millions of people have not been able to get the exercise and vitamin D they would normally get while walking to work or school (Credit: Getty Images)

 

Millions of people have not been able to get the exercise and vitamin D they would normally get while walking to work or school (Credit: Getty Images)

 

It’s also possible, however, that trees are affecting our immune systems more directly several studies have suggested that spending a few days in a forest results in an increase in the number and activity of our natural killer cells immune cells that help to detect and destroy viruses and cancer cells in our blood. Scientists in Japan have proposed that the inhalation of substances called phytoncides, which are released by trees, may be a contributing factor. These have been shown to alter the activity of human natural killer cells when they’re grown outside the body, although further work is needed to confirm whether inhaling them has a similar effect.

 

“In practice, I think these various pathways probably work in synergy,” says Catharine Ward Thompson, director of the OPENSpace research centre at the University of Edinburgh, and co-author of a World Health Organization report on urban green spaces and health. “Phytoncides may be important, but you probably need to be fully immersed in the natural environment for some time to get these benefits, whereas psychological benefits such as relaxation and lowering of stress might be easier to obtain.”

 

Office workers who are exposed to more bright light during the morning by walking to work find it easier to fall asleep at night

 

Getting outdoors can also improve the quality of our sleep. Our time shut inside during lockdown could have disrupted our circadian rhythms internally generated, close-to-24-hour cycles in the activity of numerous biological processes, including sleep. Our circadian rhythms are usually kept synchronised, or entrained, to the time of day when we are outdoors through the action of bright light hitting a set of light-sensitive cells at the back of the eye. These eye cells communicate with a patch of brain tissue called the suprachiasmatic nucleus, which functions as the body’s master clock.

 

“Indoor light is typically too low to promote entrainment, so if one does not go outdoors all week, these rhythms may become disrupted, resulting in disturbed sleep,” says Mariana Figueiro at the Lighting Research Center in Troy, New York. Her research has shown that office workers who are exposed to more bright light during the morning, by walking to work, for example, find it easier to fall asleep at night, and experience less disrupted sleep, compared to those who are exposed to dimmer light. (Read more about why natural light is so important for our sleep.)

 

While stuck indoors during the pandemic, many people have had to get creative with how they get their exercise but getting outside brings other benefits too (Credit: Reuters)

 

“Circadian disruption and sleep curtailment have been linked to a reduced immune system response,” Figueiro says. “So, while light may not have a direct impact on immune function, it can have a strong indirect impact via its ability to entrain the circadian system and improve sleep.” Exposure to bright light during the morning also has a positive impact on people’s mood and may help to guard against depression.

 

As for how much time you need to spend outdoors to reap these benefits, it is difficult to say. Although morning light is particularly important for keeping our circadian rhythms synchronised, optimal vitamin D synthesis occurs around noon, when the UVB rays in sunlight are at their peak.

 

So, if lockdown conditions allow, you should strive to get outdoors at least once a day, whilst taking steps to maintain social distancing and sunburn. Sunlight and nature are great healers, and they also come for free.

 

Linda Geddes is the author of Chasing The Sun: The new science of sunlight and how it shapes our bodies and minds.

 

[기사: BBC]



Comment



  • 뇌 젊게 하는 습관, 이렇게 하면 돼
  •   뇌의 관한 좋은 습관이 공개돼 화제다.   온라인 게시판에 공개된 뇌를 젊게 하는 습관으로는 크게 4가지, 즉 뇌에 휴식 주기, 뇌를 적절하게 사용하기, 유산소운동하기, 일의 순서 바꾸기로 알려졌다.   제일 크게 차지하는것이 바로 뇌의 휴식이였다. 이는 머리 속을 채우고 있던 걱정과 잡념들을 없애고 한가지 일에만 집중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뇌를 적절하게 사용하기 인데 이것은 적절한 학습으로 새로운 것을 배워나가면 뇌를 계속 젊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 외에도 유산소 운동과 일의 순서 바꾸기가 있는데 이는 평소 계속 해오던 습관들을 조금씩 바꿔 왼손으로 차를 마신다거나 모르는 곳에서 산책하기 등이 포함된다.   '뇌를 젊게 하는 습관'을 접한 네티즌들은 "건강한 삶이 …

    • SVT
    • 15-03-28
    • 1432
  • 통풍..어떤 병인가?
  •   진료과 류마티스내과, 정형외과   관련 신체기관: 엄지발가락(가장 흔한 부위), 발등, 발목, 뒤꿈치, 무릎, 손목, 손가락,   정의 통풍은 혈액 내에 요산(음식을 통해 섭취되는 퓨린(purine)이라는 물질을 인체가 대사하고 남은 산물)의 농도가 높아지면서 요산염(요산이 혈액, 체액, 관절액 내에서는 요산염의 형태 존재함) 결정이 관절의 연골, 힘줄, 주위 조직에 침착되는 질병이다. 이러한 현상은 관절의 염증을 유발하여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재발성 발작을 일으키며, 요산염 결정에 의한 통풍결절(tophi)이 침착되면서 관절의 변형과 불구가 발생하게 된다. 관절의 이상 외에도 다양한 신장질환을 일으키고 요산에 의해 콩팥에 돌이 생기는 콩팥돌증(nephrolithiasis, 신석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원인 통풍은 나이가 많을수록, 그리…

    • SVT
    • 15-03-28
    • 1781
  • 조강지처의 소중함
  •   헬스&뷰티/Dr.Kim의 시원한 性의학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하루 평균 398쌍이 이혼한다. 이혼 사유의 첫 번째는 성격차, 두 번째는 배우자의 외도다. 성격차가 실제로는 ‘성적(性的) 차이’인 점을 감안하면 성적 트러블과 외도가 가정파탄의 주범인데, 외도에 대한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혼여성은 42%가 ‘결혼 뒤 남편이 바람을 피우면 이혼하겠다’고 답했지만, 기혼여성은 18%만이 실제 이혼했다.   기혼여성은 남편의 외도를 대부분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통화기록, 카드명세서 내용으로 알게 되는데 상대 여성이 직접 전화를 걸어서 불륜 사실을 통보하는 경우도 있었다. 남편의 외도를 확인한 여성은 대부분 “용서할 수 없지만 자녀들을 위해서 또는 그동안 쌓인 정 때문에 이혼을 하지 …

    • SVT
    • 15-03-28
    • 737
  • 세계인들의 년간 성생활 횟수
  • [자료출처]      

    • SVT
    • 15-03-28
    • 1140
  • 집에두면 좋은 식물과 안좋은 식물
  •   ::어떤 식물이 건강에 해로운가   모든 식물이 실내 재배에 적합하진 않다. 포인세티아, 개양귀비, 협죽도, 란타나, 크로톤, 카라, 만년청, 남천, 미모사 등의 식물에서 나오는 즙액엔 독성이 있기 때문에 음식이나 사람의 눈에 들어가면 위험하다.   튤립의 꽃송이는 염기성이 강하므로 모피 등에 자주 접촉하면 털이 쉽게 빠지게 된다. 달맞이꽃은 밤에 향기를 내는 꽃이기 때문에 향기를 오래 맡으면 머리가 어지럽거나 멍멍해진다. 따라서 고혈압이나 심장병이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제라늄은 피부의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다. 백합은 향이 매우 강한 꽃이기 때문에 계속 향기를 맡으면 잠을 잘 이루지 못하게 된다. 또한 만년청의 즙액은 강한 자극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아이가 잘못해서 물거나 하면 위험하다.   …

    • SVT
    • 15-03-28
    • 1636
  • 통증없는 신경치료 ‘치과명의’의 비밀
  •   [쿠키 건강] 환자에게 공포감마저 주는 치아 근관(신경)치료는 의사에게도 만만한 시술이 아니다. 치아 내부에 복잡하게 얽혀 있는 신경과 혈관인 치수를 찾아내 제거하기란, 그것도 통증 없이 치료하기란 쉽지 않다. 환자에게는 통증을 줄여 주고 의사에게는 시술을 용이하게 해 주는 ‘효자’가 있다. 근관치료 과정에서 임시충전재로 쓰이는 약제인데, 문제는 우리 몸에 해로운 성분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쿠키건강TV의 고발 프로그램 ‘건강레이더 THIS’는 강한 독성을 가진 근관치료용 약제가 사용되는 이유부터 남용되고 있는 현실, 약제의 구체적 성분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파헤쳤다. 먼저 치과에서 이뤄지는 근관치료는 치아 내부의 신경과 혈관, 즉 치수를 처치하는 게 아니라 제거하는 시술이다. 염증이 생긴 치수조직은 회복이 …

    • SVT
    • 15-03-28
    • 3992
  • 健 康 十 訓 (건 강 십 훈)
  •   小 怒 多 笑 (소 노 다 소) 화를 적게 내고 많이 웃어라. 小 煩 多 眠 (소 번 다 면) 고민을 적게 내고 많이 자라. 小 慾 多 施 (소 욕 다 시) 욕심을 적게 내고 많이 베풀어라. 小 言 多 行 (소 언 다 행) 말을 적게 내고 많이 행하라. 小 承 多 步 (소 승 다 보) 차를 적게 내고 많이 걸어라. 小 衣 多 浴 (소 의 다 욕) 옷을 적게 입고 자주 목욕 하라. 小 食 多 定 (소 식 다 정) 음식을 적게 먹고 많이 명상 하라. 小 肉 多 菜 (소 육 다 채) 고기는 적게 먹고 야채는 많이 먹어라. 小 塘 多 果 (소 당 다 과) 단것을 적게 먹고 과일은 많이 먹어라. 小 厚 多 薄 (소 후 다 박) 진한 음식은 적게 먹고 단백한 음식은 많이 먹어라 健 康 十 誡 (건 강 십 계)   병이 생기면 의사를 부르는 것과 함께 목사를 불러라. 당신의 몸, 마…

    • SVT
    • 15-03-28
    • 901
  • 빛으로 암 치료 `쾌거`…한국이 해냈다
  •   최희철 교수팀 연구 결실…신물질 합성 성공 광민감제 인체흡수 단점 개선진   안경애 기자 naturean@dt.co.kr | 입력: 2012-04-17 19:50 빛을 이용한 새로운 암치료 방법으로 주목받는 광치료법의 효율과 경제성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포스텍 최희철 교수(화학과)ㆍ문혜경 박사팀과 고신대 의대 이상호 교수팀은 광치료법에 쓰이는 기존 광민감제의 단점을 개선한 새로운 물질 합성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빛을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광치료법은 빛을 흡수하는 광민감제를 환자의 몸에 주사한 후 특정 파장의 레이저를 환부에 쬐어 암세포를 파괴하는 방법이다.   광민감제를 암세포에만 결합시켜 정상세포에는 피해 없이 암세포만 죽일 수 있고, 여러 번 빛을 쬐어도 부작용이 없는 게 강점이…

    • SVT
    • 15-03-28
    • 1033
  • "자전거 자주 타는 여성은…" 충격 결과
  • (자료사진=위 기사와 관련없슴)   자전거를 자주 타는 여성은 안장 때문에 성기능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자전거를 빈번히 이용하는 남성이 성기능 장애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가 적지 않았는데 이런 학설이 여성에도 적용되는 게 확인됐다.   15일 AFP 통신과 뉴욕타임스 온라인판에 따르면 미국 예일대학 연구팀은 자전거를 1주일에 16km 이상 타는 여성 48명을 상대로 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자전거 안장이 낮을수록 여성이 성기능 이상에 빠질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낮게 설치한 핸들을 잡기 위해 앞으로 몸을 수그리면 여성의 회음부에 중압이 가해져 저리고 나아가선 성기능 부전을 생기게 한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

    • SVT
    • 15-03-28
    • 942
  • 여자 애들이 사춘기에 빨리 이르는 원인은?
  •   사람에게 사람 젖을 먹이는 모유 수유..너무 당연하고 필요하다    아래의 연구결과는 사춘기에 지나치게 일찍 이르게 되는 원인에 대해 연구한 것인데, 너무 이르게 사춘기에 도달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아기에게 모유를 수유할 것을 권하고 있다. 많은 여자들이, 귀찮아서, 일을 해야 해서, 더구나 가슴을 오래 예쁘게 유지하기 위해 분유를 먹이는 것을 보는데, 모유를 먹지 않고 분유만 먹고 자란 아이는 나중에 키도 내장의 성장속도 보다 빠르게 커서 이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고, 감정폭발이 이상할 떄도 있다.   사람은 어차피 늙는다. 예쁜 가슴을 유지하는 것도 오래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안중근 의사는 백만금 버는 것 보다 자식 교육이 중요하다고 했다. 몸에 이상이 있어 원래 모유가 나오지 않는다면 부득…

    • SVT
    • 15-02-06
    • 1863
  • `빨간약`이 에볼라 바이러스 죽인다
  • [사진출처]   주성분 '포비돈 요오드' 강력 살균 손세정제로 상품화 감염예방 효과   <한국일보>는 흔히 ‘빨간 약’으로 불리는 소독약의 주성분 ‘포비돈 요오드’가 최근 아프리카에서 9,000여명의 사망자를 낸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해 강력한 살균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하면서 다음과 같이 적었다.   다국적 제약사 먼디파마는 25일 “에볼라 바이러스가 담긴 실험용기에 포비돈 요오드를 4%, 7.5%, 10% 농도로 처리한 뒤 15초가 지나자 바이러스의 50% 이상이 사멸했다”며 “포비돈 요오드의 에볼라 예방 가능성이 확인된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포비돈 요오드가 함유된 손세정제로 손을 씻으면 에볼라 감염 예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독일 마르부르크대와 함께 진행한 이 연구결과는 26~29일 대만에서 열리는 ‘2…

    • SVT
    • 15-03-26
    • 1198
  • `뱃살 제로`를 실현시키는 9가지 음식
  •   뱃살을 죽이는 9가지 먹거리   많은 사람들에게 있어 뱃살과의 전쟁이 올해의 목표이겠지만, 내겐 평생의 임무입니다. 1980년대 제가 어린 아이였을 때, 난 허리둘레가 늘어나고 있었지만 아무런 조치를 할 수도 없었습니다.   우리 아빠는 비만이었고 난 고작 14살 때 200파운드가 훨씬 넘었습니다. 난 지방 유전인자를 상속받은 것이었습니다.   아빠는 아직 젊으셨던 52살에 갑작스런 뇌졸중으로 돌아가셨습니다.   난 아빠의 아들입니다. 아빠같은 일이 제 운명에도 일어나야겠습니까?   난 싸우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미친듯이 운동을 했고 마라톤을 하게됐습니다. 그리고 모든 음식에 대해 신경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배 지방에 대해 알면 알 수록 이것이 얼마나 치명적일 수 있는 지를 더 이해할 수 …

    • SVT
    • 15-02-03
    • 1364
  • 뇌에 침입하여 돌아다니는 신종 벌레
  •   감염된 돼지고기를 덜 익힌 채 먹으면 이 벌레 성충이 우리 내장 속에 살게돼  손을 깨끗히 닦지 않으면, 이 벌레의 알이 세포에 감염될 수 있고 늘어나는 국제적 먹거리 수출입과 해외여행이 이 벌레의 확산을 유발 간질병을 일으키는 원인도 이 벌레 때문    일단 여러분이 그것들을 먹게되면, 이것들은 여러분 몸속 전체를 돌아다닌다. 눈 속, 세포 조직 속 그리고 가장 일반적인 것이 여러분 들의 누뇌 속이다. 이것들은 여러분의 몸 속에 침입하여 여러분을 먹고 살면서 돌아다니고 어느 곳에 정착하는데 의사들이 이것들의 동선을 알지 못해 당황 속에 빠지며, 고전적 기생충이긴 하지만 이 녀석은 여러분의 머리 속으로 들어갈 수가 있다.   2013년 영국인(중국계) 남자의 뇌 속에서 이동하는 촌충을 발견한 바 있는 …

    • SVT
    • 15-01-20
    • 5664

[ 시사 View 社說 ]

바늘 허리에 실 매… 사진=6sqft입력 2020.7.8. [시사뷰타임즈] 미국이 10여일 가까이 하루에 2~3천 명...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전과 후 [RT 제공 동영상으로 우리 돈 날아가는 어이없는 영상 보기] 관련기사[속보] 北, 한국과 대...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이직도 日帝식 영어발음 해야 양심(?)이 편한 자들! 아래 영상엔 윗 사진에나오는 흑인녀가 말을 하고 있고 자막으로도 적혀 나온다. 같이 따...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G4 EA H1N1: 또 중국! 세계적 전염병 될 신형 돼지 바이러스 등장 새로 발견된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는 2009년에 전세게적으로 확산됐더 돼지 유행성 바이러...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수퍼마이크로, 4 소켓 서버 출시 컴퓨팅, 스토리지, I/O 리소스를 최대화하는 균형적 설계의 New SuperServer는 4개의 3세대 인텔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