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4 EA H1N1: 또 중국! 세계적 전염병 될 신형 돼지 바이러스 등장


새로 발견된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는 2009년에 전세게적으로 확산됐더 돼지 유행성 바이러스와 유사하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0.6.30.

BBC 원문 9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전세게적 전염병이 될 잠재력을 갖고 있는 새로운 유형의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를 과학자들이 중국에서 발견했다.

 

이 바이러스는 최근에 등당한 것이며 돼지들이 갖고 다니지만, 인간을 감염시킬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연구원들은 이 바이러스가 차후에 돌연변이 될 수 있는 것이어서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 쉽사리 퍼지며 전세게적 발발을 유발시킬 수 있다고 했다.

 

이 바이러스는 임박한 문제는 아니지만, 과학자들은 이 바이러스가 고도로 적응하여 인간들을 감염시킬 모든 특정 요소들을 다 갖추고 있기에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 바이러스는 새로운 것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아주 극소수로 있거나 아예없을 수도 있다.

 

과학자들은 과학의 국가적 학술 절차라는 저널에 돼지 체내에 있는 바이러스 통제 조치들 및 돼지 산업에 종사자들에 대한 면밀한 관찰이 신속히 이행돼야 한다고 적었다.

 

전세게적 전염병 위협

 

이 못된 새로운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 유형은 전문가들이 경계하고 있는 최고의 질병 위협들 가운데 있는 것으로, 세계가 현재의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 전염병을 종식시키려고 여러 노력을 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세게가 마주했었던 마지막 전세계 전염병이었던 유행성 독감은 -멕시코에서 시작됐던 2009년 발발했던 돼지 유행성 독감- 초기에 우려했던 것 보단 덜 치명적이었는데, 많은 나이든 사람들이 어느 정도의 면역력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었는데, 아마도 여러 해 전에 나돌았던 다른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들과의 유사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 당시의 바이러스는 A/H1N1pdm09라고 불리웠으며, 현재 사람들이 반드시 보호되도록 해마다 유행성 독감 백신으로 처리하고 있다.

 

중국에서 정체가 밝혀진 2009년 돼지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와 흡사하지만, 새로운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에는 몇 가지 변화 사항들이 있다.

 

지금까지, 이 바이러스는 큰 위협을 가해오지 않았지만, 이 바이러스에 대해 연구를 해오고 있는 중인 킨-초우 창 교수 및 그의 동료들은, 계속 지켜봐야 하는 것들 중 하나라고 말한다.

 

연구원들이 ‘G4 EA H1N1’라고 칭하는 이 바이러스는 인간의 기도(氣道) 상에 있는 세포들 속에서 자라면서 크게 번식할 수가 있다고 한다.

 

이들은 최근 중국에 있는 도살장 및 돼지 산업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감염되기 시작한 증거를 찾았다.

 

현재있는 유행성 독감 백신은, 필요하다면 적용해 볼 수는 있겠으나, 이 바이러스를 상대로 보호책은 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노팅엄 대학교에서 연구하고 있는 킨-초우 창 교수는 BBC지금 당장은 우리가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마음이 산란해져 있으며 당연히 그럴만지만, 잠재적으로 위험한 새로운 바이러스들에 대해 한 눈을 팔아선 안된다.”고 했다.

 

이 새로운 바이러스가 지금 즉시 문제가 되는 건 아니지만, 교수는 우린 이 바이러스를 무시해선 안 된다.”고 말한다.

 

캠브리즈 대학교 수의학부장인 제임스 웃 교수는 이 연구 과제는 우리가 꾸준히 해로운 바이러스로 인한 긴급사태 위험에 처해있다는 것, 그리고 야생동물들보다 인간가 아주 많은 접촉을 하게되는 농장의 동물들이 전세게 전염병을 일으키는 중요한 바이러스 공급원일 수 있다는 유익한 독촉장’이 온 것이라고 했다. 



Flu virus with 'pandemic potential' found in China

 

By Michelle Roberts

Health editor, BBC News online

 

9 hours ago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The new flu strain is similar to the swine flu that spread globally in 2009

 

A new strain of flu that has the potential to become a pandemic has been identified in China by scientists.

 

It emerged recently and is carried by pigs, but can infect humans, they say.

 

The researchers are concerned that it could mutate further so that it can spread easily from person to person, and trigger a global outbreak.

 

While it is not an immediate problem, they say, it has "all the hallmarks" of being highly adapted to infect humans and needs close monitoring.

 

As it's new, people could have little or no immunity to the virus.

 

The scientists write in the journal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that measures to control the virus in pigs, and the close monitoring of swine industry workers, should be swiftly implemented.

 

Pandemic threat

 

A bad new strain of influenza is among the top disease threats that experts are watching for, even as the world attempts to bring to an end the current coronavirus pandemic.

 

The last pandemic flu the world encountered - the swine flu outbreak of 2009 that began in Mexico - was less deadly than initially feared, largely because many older people had some immunity to it, probably because of its similarity to other flu viruses that had circulated years before.

 

That virus, called A/H1N1pdm09, is now covered by the annual flu vaccine to make sure people are protected.

 

The new flu strain that has been identified in China is similar to 2009 swine flu, but with some new changes.

 

Media captionSearching for viruses in Thai bats - watch scientists collect samples from the animals in order to look for clues about coronaviruses

 

So far, it hasn't posed a big threat, but Prof Kin-Chow Chang and colleagues who have been studying it, say it is one to keep an eye on.

 

The virus, which the researchers call G4 EA H1N1, can grow and multiply in the cells that line the human airways.

 

They found evidence of recent infection starting in people who worked in abattoirs and the swine industry in China.

 

Current flu vaccines do not appear to protect against it, although they could be adapted to do so if needed.

 

Prof Kin-Chow Chang, who works at Nottingham University in the UK, told the BBC: "Right now we are distracted with coronavirus and rightly so. But we must not lose sight of potentially dangerous new viruses."

 

While this new virus is not an immediate problem, he says: "We should not ignore it."

 

Prof James Wood, head of the Department of Veterinary Medicine at the University of Cambridge, said the work "comes as a salutary reminder" that we are constantly at risk of new emergence of pathogens, and that farmed animals, with which humans have greater contact than with wildlife, may act as the source for important pandemic viruses.

 

[기사/사진: BBC]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7-02 00:49:55 [메인 작은 타이틀]에서 복사 됨]

Comment



  • 벌레 요법: 기생충이 당신에게 좋을 수도 있는 이유
  •    여러 가지 과민성 신체반응 증상(거부증상) 및 자가면역(註) 질병에 대해, 초기에는 벌레요법, 즉 다른 말로는 살아있는 벌레같은 기생충들로 감염을 시키면 치료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병원에서도 실제로 쓰이게 될까?   [시사뷰타임즈 註] 자가면역: 세균,바이러스,이물질 등 외부 침입자로부터 내 몸을 지켜줘야 할 면역세포가 자신의 몸을 공격하는 병입니다. 인체의 모든 장기와 조직에 걸쳐서 자가면역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주로 증상이 나타나는 곳은 갑상선, 췌장, 부신 등의 내분비기관, 적혈구, 결체조직인 피부, 근육, 관절 등이 있습니다. 면역세포들이 우리 몸의 어느 부위를 공격하는가에 따라 증상과 질병이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전신의 모든 세포가 공격 대상이 되기도 하고(루프스), 특정 장기의 세…

    • SVT
    • 16-03-12
    • 3157
  • 한번 물리면.. 붉은 색 고기를 싫어하게 만드는 곤충들
  •   물리면 붉은 색 고기 거부반응이 생기게 만드는 진드기   보통, 인간은 호주 ‘마비 진드기’에 물려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 그러나 몇 몇 경우에는 붉은 색 고기에 희귀하게 거부반응을 보이는 위험스런 상황을 유발시킬 수 있다.   비앤커 노그레이디 2016.2.5   여름이 한창일 때 호주 북부 해안을 걷다보면, 빽빽하고 습기많은 관목은 매미들의 맴맴 거리는 소리, 로젤러 앵무새가 끽끽 거리는 소리, 그리고 입에 침이 돌게 하는 바비큐 만드는 냄새 등으로 살아있다.   (붉은 고기를 혐오하게 되는 증상이 생긴다는 말은) 고기를 좋아하는 호주인들에겐 죽음보다 더 못한 운명으로 살라는 말이 된다.   그러나 덤불 속에는 완고한 육식주의자들을 도리없이 소시지, 스테이크 및 고기 파이로부터 등을 돌리게 만드…

    • SVT
    • 16-02-05
    • 4567
  • 오히려 건강에 도움 되는 나쁜 습관 3가지
  • [그림출처: 코메디닷컴]   의학전문지인 <코메디닷컴>은 주위에서 "그런 버릇은 고쳐라"는 말을 들을 만한 '나쁜 습관'들이 오히려 건강에는 유익할 수 있다는 해외연구결과를 소개했다.   <코메디닷컴>은 소개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지 안 닦으면 되레 좋아손톱을 깨물거나 잠시도 가만있지 못하고 꼼지락 거리는 등의 행동은 빨리 고쳐야 할 나쁜 습관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런 나쁜 습관들 중에는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들도 있다. 예를 들어 끊임없이 꼼지락 거리는 습관은 심장병과 당뇨병, 몇 가지 암을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된다.영국 리즈대학교와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공동 연구팀이 1만2000여명의 영국 여성을 대상으로 한 건강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매일 7시간 이상 앉아서 있지만 별로 움직이지를 않는 …

    • SVT
    • 15-11-06
    • 3900
  • 이빨과 잇몸의 악화...회복이란 없다
  • [사진: 대한치주과학회 제공]   칫과의사와 약사들에겐 상식인 사실을 일반인들이 전혀 모를 수 있는 것이 하나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고생하는 질병 중 제1위가 바로 이빨 또는 잇몸 질환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외국도 거의 비슷하다고 한다. 이렇게 보면, 지구 상에 사는 모든 인간들이 이빨 문제로 가장 고통을 받고 있다는 이야기가 되며, '치아가 5복 중의 하나'라는 옛말이 과연 진리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한다.   어리거나 젊을 때는 건강한 이빨의 소중함을 전혀 모른다. 그래서, 이빨이 강하다고 콜라병 등의 쇠마개로 돼있는 것을 이빨로 따기도 하고, 이빨에 천을 물고 무거운 것을 끄는 차력사들도 있지만, 이것이 얼마나 무모하고 훗날 위험한 짓인지는 나중에 잇몸질환의 속 내용을 알고 나면, 철저하게 후…

    • SVT
    • 15-10-15
    • 5762
  • GMO 복제 작물 쏟아진다, 괜찮을까?
  • 특허가 끝난 몬샌토의 유전자변형 콩 '라운드업 레디'의 복제종자. 아칸소대 제공 [출처: 허핑턴포스트]   GMO 시대를 연 몬샌토 콩 '라운드업 레디' 특허 만료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2012년 화이자의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의 특허가 만료되자 전 세계 제약업체들은 환호작약했다. 특허에 구애받지 않고 비아그라를 복제해 내놓을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당시 국내에서만도 15개 제약업체에서 28개의 비아그라 복제약 시판을 허가받았다. 이후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은 원조 비아그라가 아닌 값싼 복제의약품(제네릭)들이 주도하는 시장으로 바뀌었다.   조만간 종자 분야에서도 이와 비슷한 일이 벌어질까? 미국의 곡물 대기업 몬샌토(Monsanto)가 유전자변형기법을 이용해 개발한 대두(콩) 종자 '라운드업 레디'(Roundup Ready)의 20…

    • SVT
    • 15-09-12
    • 3685
  • 치매 위험 조기에 알리는 신호 3가지
  • [사진출처]   의학전문지인 <코메디닷컴>은 많은 연구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치매를 일으키는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진단검사법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최근 연구에 의하면 치매 발병 위험을 조기에 알리는 경고신호가 있다. 미국 온라인뉴스사이트 '뉴스맥스닷컴'이 이런 징후 3가지를 소개했다고 전했다.   <코메디닷컴>은 ◆악수하는 힘이 약하다=캐나다 인구집단건강연구소에 따르면 악수할 때 쥐는 힘으로 치매나 심장병, 뇌졸중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17개국 14만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악수할 때 쥐는 힘과 치매 등으로 인한 사망 사이에 일관된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면서   하버드의과대학 노화연구소의 밥 맥린은 “이런 연구 등을 통해 쥐는 힘, 즉 악력이 건강 문제의 표…

    • SVT
    • 15-09-16
    • 1108
  • 미국, 뇌 먹는 아메바 때문에 이제까지 130명 사망
  • [사진: YTN방송 중에서]   듣기만 해도 끔찍한 '뇌를 먹는 아메바' 사건이 미국에서 53년 전부터 일어나고 있다. 이로 인해 죽은 사람만도 누계 130명이라고 한다.   <YTN>은 크로스컨트리 미국 주니어 올림픽 대표로 3번이나 선발됐던 14살 마이클 라일리 주니어가 지난달 13일 팀 동료들과 함께 호수에서 수영 훈련을 한 뒤 극심한 두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검사 결과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이른바 '뇌 먹는 아메바'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고 지난달 30일 숨졌다고 보도했다. 라일리의 뇌는 대부분 파괴됐다고 한다.   마이클 라일리, 희생자 아버지는 "아이를 병원에 데려갔는데 의사에게서 '아이가 며칠 못 살 것 같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상상도 못 했던 일입니다." 라고 했다고 한다.   <YTN>은 지난달 초에…

    • SVT
    • 15-09-01
    • 1762
  • 샐러드가 나쁜 3가지 이유
  •   <연합뉴스>는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기사에서 샐러드도 고기나 다른 채소 못지않게 문제가 많은 음식이라며, 샐러드를 무조건 좋아할 수 없는 3가지 이유를 들었다며 워싱턴포스트지의 보도내용을 인용하여 보도했으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날로 먹는 샐러드 채소는 무게 대비 영양 효율이 너무 낮다. 샐러드에 흔히 들어가는 양상추와 오이, 순무와 샐러리 등은 전체 무게의 95∼97%가 수분으로 거의 물에 가깝다. 사실상 '물'을 생산하기 위해 엄청난 땅과 물이 필요하고, 이를 운반하는 데 적잖은 화석연료가 든다.   반면에 익혀먹는 브로콜리나 고구마같은 채소들은 수분 함량이 훨씬 낮을 뿐 아니라 익혀먹기 때문에 한번에 섭취하는 양도 더 많아 영양도 높다.   둘째, 샐러드를 먹으면 건…

    • SVT
    • 15-08-30
    • 2055
  • 감기약+타이레놀?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들
  • [사진: 코메디닷컴]   <코메지닷컴>은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약은 복용횟수나 복용방법을 엄격히 지키지 않을 때가 많으며 의사의 지시가 필요 없는 약이니 만큼 적당히 먹어도 된다는 생각이 드는 것인데, 이처럼 안이한 생각이 때론 건강을 위협하며 특히 한 종류 이상의 약을 한꺼번에 먹었을 때 생기는 부작용을 간과하기 쉽다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코메지닷컴>은 최근 '공공정책과 마케팅(Public Policy & Marketing)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약품 사용 설명서를 비교적 자세히 읽는 사람들조차 약에 든 유효성분이 일으킬 수 있는 잠재적 위험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다음과 같은 약들은 함께 복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코메지닷컴>이 함께먹으면 좋지 않은 것이라고 분류한 약…

    • SVT
    • 15-08-17
    • 3391
  • 말복 삼계탕으로 내년까지 힘 내야···어떻게 고아야 보약?
  •   요즘, 길을 가다 보면, 보신용으로 먹는 닭을 다양한 조리법으로 해서 판매하는 식당들을 자주 본다. 전복삼계탕, 녹두삼계탕, 누룽지백숙, 황기삼계탕, 더덕삼계탕 등이 그것이다.   이런 여러가지의 닭조리법에 우리는 혼동하기 쉽다. "어떤 것이 제일 좋고 어떤 것이 가장 맛있겠는가"가 그것이다.   닭에 무엇을 넣어서 백숙을 만드느냐는, 밥에 어떤 반찬을 곁들여 먹느냐와 비슷하다. 백숙에 있어서 가장 좋은 것은 닭의 품질이다. 영계라고 어린 닭이 좋다고들 하지만, 너무 어리면 닭의 깊은 맛을 내기 힘들고 노계라고 하여 너무 나이가 들으면 고기도 질기고 맛이 별로가 된다.   닭...어떤 게 좋은가?   예전에는 재래시장에서도 닭을 그 자리에서 잡아 파는 곳이나 별도록 점포를 갖고 닭을 잡아 파는 곳들이 있었다. 그러…

    • SVT
    • 15-08-11
    • 2265
  • 온열병
  •   온열병 [ 溫熱病 ]   ① 온병(溫病)과 열병(熱病)을 한데 아울러서 일컬음.   ② 온병(溫病: 溫熱病 · 濕熱病)의 하나. 습사(濕邪)를 겸하지 않은 온병. 예를 들면 풍온(風溫) · 춘온(春溫) · 서온(暑溫) · 온조(溫燥) · 동온(冬溫) · 온독(溫毒) · 서조역(暑燥疫) 등.   (한의학대사전, 2001. 6. 15., 도서출판 정담)

    • SVT
    • 15-07-31
    • 3169
  • 혈우병 치료, 일단 단서는 잡았지만...성공확율 아직 너무 낮아
  • [그래픽: 한국 코헴회 제공, 혈우병 설명 보기]   상처 등으로 한 번 피가 나면, 어떤 방법으로도 멈출 수 없어 결국 사망에 이를 확률이 많다는 혈우병.   아직 성공이라고 말하기에는 너무 거리가 멀지만, 원인과 그 원인을 해결할 실낱같은 단서는 잡았다. 혈우병은 염색체의 유전자 염기서열이 뒤집히거나 겹치는 등의 이상 현상이 발생하면서 생긴다고 한다.   서울경제와 KBS 등은 "혈우병 치료의 길 열렸다"는 제목으로, 국내 연구진이 해 낸 성과는, 일단 인위저으로 염시서열을 뒤바꿔놓는데 성곻했고 이 잘못된 유전자 서열을 잘라낼 수 있는 이른바 '유전자 가위'로서 효소를 투입하여 잘라냄으로써 혈우병 치료의 길이 열렸다고 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면 갈길이 한참 멀다.   서울대학교 기초과학원 단장 김진수 교…

    • SVT
    • 15-07-24
    • 2019
  • 손발톱 무좀, 여자들이 더 많이 걸린다...왜?
  • [사진-코메디닷컴]   무좀은 한번 걸리면 좀처럼 낫지를 않아 많은 고생들을 한다. 2010년7월1일 의료전문지인 <코데디닷컴>은 남자보다는 여자들이 손발톱 무좀에 더 많이 걸린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코데디닷컴>은 여성 62만명, 남성 53만명으로 여성이 더 많다면서 여성이 남성보다 손발톱 무좀에 더 많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코데디닷컴>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05~2009년 5년 동안 손발톱 무좀을 포함한 ‘백선증’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1일 발표했다면서, 백선증은 곰팡이 때문에 생기는 모든 피부 질병을 말하며 발병하는 신체부위에 따라 명칭을 따로 부른다고 보도했다.   <코데디닷컴>은 이 기간 중 남성과 여성 모두 많이 발생하는 손발톱 백선증은 남성이 53만명, 여성이 62만명으…

    • SVT
    • 15-07-19
    • 2152
  • 메르스환자 발생했던 대청병원 "이제 국민안심병원입니다"
  •   대청병원은 대전광역시 서구 정림동에 새로 건물을 짓고 2월 개장한 다음 3월 9일부터 진료를 시작했지만, 연혁을 보면 뿌리가 꽤 오래된 곳이다.   대청병원이 진료를 시작하고 71일만인 5월20일 국내에 첫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고 그 이후 대청병원에서도 메르스 확진자가 나오는 등 병원을 열자마자 홍역을 치룬 곳이다.   대청병원(병원장 오수정)은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받으면서 지난 달 29일부터 외래-응급실 정상진료를 시작했다.  대청병원은 현재 건물 외벽에는 물론, 대전 시내 곳곳에 대전시민들의 격려에 감사드린다는 현수막을 걸어놓았다.   현재 사회각계각층에서 격려가 쇄도하는 가운데 오수정 병원장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

    • SVT
    • 15-07-12
    • 3697
  • 치매 위험 조기에 알리는 신호 3가지
  •   악수하는 힘 약해도   많은 연구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치매를 일으키는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진단검사법은 나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최근 연구에 의하면 치매 발병 위험을 조기에 알리는 경고신호가 있다. 미국 온라인뉴스사이트 '뉴스맥스닷컴'이 이런 징후 3가지를 소개했다.   ◆악수하는 힘이 약하다=캐나다 인구집단건강연구소에 따르면 악수할 때 쥐는 힘으로 치매나 심장병, 뇌졸중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17개국 14만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악수할 때 쥐는 힘과 치매 등으로 인한 사망 사이에 일관된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하버드의과대학 노화연구소의 밥 맥린은 “이런 연구 등을 통해 쥐는 힘, 즉 악력이 건강 문제의 표지가 될 수 있다는 것이 분명해지고 있다”고 말…

    • SVT
    • 15-07-07
    • 1443

[ 시사 View 社說 ]

문재인·김현미 공… 사진=KBS 입력 2020.8.10. [시사뷰타임즈] 요즘 TV를 켜고 모든 방송을 원격 조절...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날아다니고 굴러다니는 회전초 Tumbleweeds [영상으로 보기]TumbleweedA tumbleweed is a structural part of the above-ground anatomy of a number of species of p...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8] CCR - Lookin` Out My Back Door Dinosaur Victrola list'nin'[이 노래 공식 동영상으로 가사 듣기]Lookin' Out My Back Door (Official Video)By ...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최상의 초콜릿 케잌 입력 2020.7.30.원문 BBC [시사뷰타임즈] 견과류가 많이 들어간 채식주의자를 위한 초콜릿 케...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수퍼마이크로, 4 소켓 서버 출시 컴퓨팅, 스토리지, I/O 리소스를 최대화하는 균형적 설계의 New SuperServer는 4개의 3세대 인텔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