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생선을 먹는 것, 건전한 것일까?


(Image credit: Getty Images)

 

 

입력 2020.12.27.

BBC 원문 2020.12.13.

 

[시사뷰타임즈] 우린 생선이라는 것에 대해 건전 식품으로 알고 있지만, 임산부들은 제한적 소비를 하라는 말을 듣는다. 생선 섭취에서 비롯되는 건강을 위한 유익들이 위험보다 비중이 더 클까, 특히 생선 개체수가 갈수록 더욱 격감하고 있는 판에?

 

생선은 우리가 섭취할 수 있는 식품들 중 가장 건전한 것들 중 하나라는 평판이 있다.

 

그러나 채식위주의 대체 식단의 유용성이 커지고 있고, 해산물의 지속가능성 및 탄소 흔적에 대한 우려가 증가일로에 있는 것 등이 일부사람들로 하여금 우리의 식단 차림표 속에 생선이 필요한지의 여부에 대해 의문을 갖게 만든다. 1974년 이래로,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 는 생물학적으로지속 가능한 수준 안에 있는 생선 재고량이 90%에서 오늘날엔 60% 미만으로 떨어졌다고 보고한다.

 

한편, 수은과 기타 오염물질들에 대한 제반 우려는 예를 들어 임신 상태에 있는 여자들이나 모유 수유를 하는 여자들이 결국엔 일부 어종 소비를 제한하라는 말을 듣게 만든다.

 

생선을 먹는 것은 건강에 유익함을 더욱 제공하는가, 아니면 건강에 위험을 제공하는가?

 

 

중금속

 

 

최근 몇 십년 동안, 생선에 대한 가장 큰 우려들 중 하나는 생선 속의 잠정적으로 해로울 수준의 오염물질 및 금속류이어 왔다.

 

한 가지 걱정은 폴리클로로네이틷 바이페널스 (PSBs: ; C12ClxH10-x의 화학식으로 표시되는 물질의 총칭. 무색 투명한 유상(油狀)으로 산, 알칼리에 침해되지 않고, 절연성이 좋은 것 등 여러 가지 특성이 있음) 이다. 이것은 1980년대에 이르러 금지된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 화학물질들은 전세계적으로 어마어마한 양이 사용됐으며 아직도 우리의 토양과 물에 남아 있다. 이런 화학물질들은 면역체계에서부터 뇌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끼치는 부정적인 건강 결과와 연관돼 있다. PCBs는 낙농제품에부터 마시는 물에 이르기까지 존재하지만, 생선에서 가장 높은 수치로 발견되는 경향이 있다.

 

생선에서 PCBs 섭취를 제한하기 위한 해법은 일반상식과는 반대되는 개념일 수도 있다고 영국 하트포드셔에 있는 로담스텓 연구소의 조나단 내피어 과학부장이 말한다.

 

유독물질 축적으로 인해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문제는 인간이 직접 소비를 위해 잡은 야생 어종에 대한 우려일 가능성이 더욱 크다.” 고 그는 말한다. 양식되는 생선들이 먹는 해양에서 비롯된 제료들은 씻거나 문질러 유독 성문들이 제거되기 때문에 야생 어종 보다 ᅟᅳᆫ히 더 안전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언제나 그런 것은 아니며 PCB 내용물은 계절적으로 등락을 거듭한다.

 

양식 어종들을 일반적으로 우리의 건강과 환경을 위해 더 나은 것으로 보지만, 대규모 해양 양식은 폐기물로 해양을 오염시키는가 하면 야생 어종 속으로 새 나갈 수도 있는 질병 번식터가 되는 등의 나름대로의 문제가 있다,

 

국민의료보험 (NHS) 측에선 임신녀 및 모유수유녀 들에게 다이악신 (: 제초제 및 소독제 사용에서 나오는 유독성 부산물) 은 물론이고 PCBs를 더욱 많이 갖고 있을 어종 섭취를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먹는 것으로 제한하라고 권고한다. 이러한 생선에는 게와 농어꽈 생선을 비롯한 기름기 없는 것은 물론이고 연어와 정어리처럼 기름기 많은 생선이 포함돼 있다. 1회 먹을 분량은 대략 140g 정도이다.

 

또 다른 우려는 태반을 통과하여 어린이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신경독인 수은이다. 수은 섭취는 암, 당뇨병 그리고 심장질환 등과의 사이에 수도 없는 연결고리들이 있다. 야채 등에서도 수은이 발견될 수도 있긴 하지만, 한 연구에서는 조사 참여자 중 78%가 생선과 해산물에서 수은을 섭취했음을 알게 됐다.

 

생선 속에 있는 수은의 수치는 미국 식품의약국 (FDA) 가 큰 넙치와 참치 등 일부 인기있는 생선류 섭취를 임산부들이 제한해야할 것이라고 -1주일에 1회로- 권고하기에 이를 정도로 높다.

 

그러나, 생선 속에 중금속류가 축적되는 것에 대한 우려는 지나치게 과장돼 온것이라고 내피어는 말한다. 그는 그런 건 15년에서 20년을 살 수 있는 황새치처럼 특히 징수 어종일 경우에나 해당되는 문제라고 말한다. 황새치의 수은 집중 농도는 0.995 PPM안 번면, 평균 4~5년은 사는 연어는 대략 0.014이다. 연구가 아직은 진행 중에 있는 것이긴 하지만, 미국 환경보호국은 현재 임신부가 일주일에 1회만 먹을 경우, 한 번 먹을 때 허용되는 평균 수은 농도는 가장 높이 잡아도 0.16 PPM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 문제는 더욱 악화되도록 설정된 것이, 해양에서 최초로 발견된 수은 수치는 지구가 더워짐에 따라 오르고 있을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증거가 있기 때문이다. 연구에선 북극의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얼어붙은 땅 속에 갇혀있던 수은을 수로를 통해 방출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수은은 작은 위험을 주긴 하지만, 내피어는 생선에선 더 많은 것을 -특히 해양 오미거 (오메가) 3(: 오미거 3은 주로 생선 기름에서 추출한 건강보조식품)- 얻는 것이 있다고 말한다.




Is eating fish healthy?

 

(Image credit: Getty Images)

 

By Jessica Brown

13th December 2020

 

We know of fish as a healthy food, but pregnant women are told to limit consumption. Do the health benefits of eating fish outweigh the risks, particularly as stocks grow more depleted?

 

Fish has a reputation for being one of the healthiest foods we can eat.

 

But the rising availability of plant-based alternatives, and increasing concerns about seafood’s sustainability and carbon footprint, have led some to question whether we need it in our diets. Since 1974, the UN's Food and Agricultural Organization reports, fish stocks within biologically sustainable levels have declined from 90% to just under 66% today.

 

Meanwhile, concerns over mercury and other pollutants mean women who are pregnant or breastfeeding, for example, are told to limit their consumption of some species.

 

Does eating fish provide more health benefits or health risks?

 

Heavy metal

 

In recent decades, one of the biggest concerns about fish has been its potentially harmful levels of pollutants and metals.

 

One concern is polychlorinated biphenyls (PCBs). Although they were banned by the 1980s, these industrial chemicals were used worldwide in huge quantities and still linger in our soil and our water. They’ve been associated with a range of negative health effects on everything from the immune system to the brain. While PCBs are present in everything from dairy products to drinking water, the highest levels tend to be found in fish.

 

One of the biggest concerns about fish has been its potentially harmful levels of pollutants and metals (Credit: Getty Images)

 

The solution for limiting your intake of PCBs from fish may be counterintuitive, says Johnathan Napier, science director at Rothamsted Research in Hertfordshire, England.

 

“The possible problem of the accumulation of toxic compounds is likely to be more of concern for wild species that are caught for direct human consumption,” he says. Because the marine-derived ingredients that farmed fish are fed are cleaned or scrubbed to remove toxins, farmed fish is often safer than wild.

 

That isn't always the case, however, and PCB content also fluctuates seasonally.

 

While they are generally viewed as better for our health and the environment, large-scale aquaculture has its own problems, such as polluting the oceans with waste and becoming breeding grounds for diseases that can spill over into the wild.

 

The NHS recommends that pregnant and breastfeeding women limit their intake of fish species more likely to contain PCBs, as well as other pollutants like dioxins, to two portions per week. These fish include oily fish like salmon and sardines, as well as non-oily fish including crab and sea bass. A portion is around 140g.

 

Because oily fish like sprats have a relatively high level of toxins known as PCBs, pregnant women should not have more than two portions per week (Credit: Getty Images)

 

Another worry is mercury, a neurotoxin that could pass through the placenta and affect child development. There are numerous links between mercury ingestion and cancer, diabetes and heart disease. While mercury can be found in other foods, such as vegetables, one study found that 78% of participants' mercury intake came from fish and seafood.

 

In fish, mercury levels are high enough for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to recommend that pregnant people limit their intake of some popular fish, including halibut and tuna, to one serving a week.

 

But concerns around the accumulation of heavy metals in fish has been overexaggerated, says Napier. He says it’s only a problem when it comes to species that live a particularly long time like swordfish, which can live for 15 to 20 years. Swordfish has a mercury concentration of 0.995 PPM, while salmon, which lives on average for four to five years, has around 0.014. While research is still ongoing, the US'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currently states that for pregnant women, the highest allowable average mercury concentration per serving, if eating one serving a week, is 0.46 PPM.

 

But the issue is set to worsen, as there’s evidence to suggest that levels of mercury found in the ocean may rise as the planet warms. Research has found that as Arctic permafrost melts, it releases mercury that was trapped in frozen ground into waterways. (Read more about the poisons being released by melting Arctic ice.)

 

While mercury poses a small risk, Napier says there stands to be much more to gain from fish particularly marine omega 3.

 

Fatty acids

 

Consumption of oily fish, including salmon, tuna, sardines and mackerel, has been linked to a lower risk of cardiovascular disease, thanks to its marine omega 3 fatty acids eicosapentaenoic acid (EPA) and docosahexaenoic acid (DHA).

 

Some plant-based sources of omega 3, such as flax seeds and walnuts, are rich in a third type ALA. A 2014 study concludes that the heart health benefits of plant-based omega 3 may be comparable to EPA and DHA, but there isn't research to back it up yet. However, you can find both EPA and DHA in algae supplements and in edible seaweed.

 

“Both EPA and DHA play a plethora of important roles in human metabolism, but we can’t make them very effectively in our bodies, so it’s really important to have them as part of our diet,” Napier says.

 

DHA is abundant in our brains, retinas and other specialised tissues. Along with EPA, it helps to fight off inflammation in the body, which is linked to higher risk of heart disease, cancer and diabetes.

 

“Population data looking at the effects of marine omega 3 on health is consistent and strong, and shows that people with a higher intake of EPA and DHA have a lower risk of developing common diseases, particularly heart disease, and dying from them,” says Philip Calder, head of human development and health at England’s University of Southampton.

 

One way to avoid potential damage from mercury exposure while still getting omega 3 is to take fish oil supplements. However, research recently carried out on behalf o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looking at omega-3 supplements across range of health outcomes found they don’t have the same effect as eating oily fish.

 

While you can get omega 3 from fish oil supplements, they aren’t as effective as eating oily fish itself (Credit: Getty Images)

 

“Our bodies are adapted to metabolising whole foods, rather than a single slug of a particular nutrient or ingredient,” Napier says.

 

“Our findings suggest a very small beneficial effect [in terms of lowering the risk] of dying of coronary heart disease,” adds Lee Hooper, a reader at the University East Anglia and one of the WHO study’s researchers.

 

Around 334 people would have to take omega-3 supplements for four or five years for one person not to die from coronary heart disease, she says.

 

But there’s an issue with population studies like Hooper’s. While some oily fish, such as sardines, aren’t relatively expensive, fish is generally associated with a more expensive diet. It’s widely accepted that socioeconomic status affects health outcomes so it’s possible that families who eat more fish also have higher incomes and healthier lifestyles in general.

 

Normally, researchers will take into account such confounding factors, Calder says, but they might not think of everything that could skew a study’s results. The WHO report was a review of 79 studies, which each will have differed in how they controlled for participants' socioeconomic status.

 

Fish is generally associated with a more expensive diet so could it be that those who eat more fish are higher-income and healthier in general? (Credit: Getty Images)

 

But intervention trials, where people are randomly assigned to a group and an intervention such as taking omega-3 supplements is measured, have problems, too. Analysing potential health impacts of EPA and DHA deficiency, for example, is difficult, Calder says, because people start trials with varying levels of omega-3 in their systems.

 

In addition, research shows that fish might impact everyone’s health to varying degrees, depending on how well they can convert precursor forms of EPA and DHA. This difference could come down to a person’s overall diet and lifestyle, Calder says, but genetic differences could also play a role.

 

Another reason the health benefits of fish may vary is because of how fish are raised.

 

Marine ecosystems are full of omega-3: little fish eat marine plankton, and get eaten by bigger fish, and the whole food chain passes on omega-3 to humans. But the system is different for farmed fish, which is what most of us eat. “In a fish farm, it’s just thousands of fish in a cage. They eat what they’re given by the fish farmer,” Napier says.

 

As they would in the wild, farmed fish normally are fed smaller fish species. In the wild, however, fish would eat a variety of smaller fish. In farms, fish are often fed fish meal made from Peruvian anchovies.

 

But these anchovies are already being fished at the maximum level at which the industry can be sustained, Napier says even as global aquaculture is expected to keep growing. According to the UN’s Food and Agricultural Organization, growing demand for fish oil supplements means that the fish oil contained in the fish meal fed to farmed fish is diminishing. That means the amount of omega-3 in the fish we consume is declining, too.

 

Growing demand for fish oil supplements means that the level of omega 3s in the fish we eat is declining (Credit: Getty Images)

 

“There are finite levels of omega fish oils that come out of the ocean each year that’s all we’ve got,” he says. “If aquaculture is expanding but the most important input you need to put into people’s diets, the fish oil, is completely static, you’re diluting how much is fed to the fish.”

 

Research from 2016 found that levels of EPA and DHA in farmed salmon decreased by half over a decade. Even so farmed salmon still has more omega-3 than wild salmon, Napier says.

 

“Wild salmon swims back forth across the Atlantic; it’s a lean animal. It’s not laying down fat because it’s burning everything it consumes,” he says.

 

Brain food

 

Aside from omega-3, fish has other beneficial nutrients, including selenium, which protects cells from damage and infection; iodine, which supports a healthy metabolism; and protein.

 

Fish has long been hailed as “brain food”. A recent study suggests this isn’t just thanks to its omega-3 content although studies have also found a link between omega-3 and slower cognitive decline.

 

Researchers compared brain volumes in people who consumed fish with those who didn’t, and found that baked or broiled fish is associated with larger grey matter volumes, independent of omega-3 levels.

 

Researchers found that eating baked or broiled fish is associated with larger brain volumes

 

“Our brain volumes change with improved health and disease. The more neurons you have, more brain volume you have,” says Cyrus Raji, assistant professor of radiology and neurology at Washingto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Researchers compared the fish-eating habits and MRI scans of 163 participants who were in their late 70s, on average. They found that, compared to participants who didn’t eat any fish, those who ate fish on a weekly basis had larger brain volumes mostly in their frontal lobe, which is important for focus, and in their temporal lobes, crucial for memory, learning and cogni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fish and the brain could be down to fish having an anti-inflammatory effect, Raji says, because when the brain responds to reduce inflammation, it can affect brain cells in the process.

 

“This means you can improve brain health and prevent Alzheimer’s with something as simple as the dietary consumption of fish,” says Raji. To make the brain as resilient as possible to dementia, Raji advises starting to eat fish at least once a week when you’re in your twenties or thirties.

 

Another reason fish can be healthy is because it replaces less healthy foods in our diets. “If we eat more fish, we tend to eat less of other things,” says Hooper.

 

One reason fish and seafood can be healthy is because they replace less healthy foods in our diets (Credit: Getty Images)

 

Still, because there isn’t robust research suggesting major health inadequacies for people who don’t eat fish, Calder says it’s difficult to definitively say that fish is essential to overall human health. However, he adds, it is clear that omega-3 promotes health and reduces the risk of disease.

 

But getting to the bottom of how healthy fish really is may be a moot point after long. “Since fish isn’t a sustainable food source, research now will probably focus on solutions to that such as how to grow algae and harvest omega-3 oil, instead of more studies into fish,” Calder says.

 

Individuals can help by choosing the most sustainable fish species available. Guides like the one by the Marine Conservation Society show which fish are the best, with 50 of the 133 species listed coming up as mostly sustainable, “good” choices including, fortunately, popular favourites like farmed salmon, prawns, cod, mackerel, mussels, oysters and farmed halibut.

 

[기사/사진: BBC]

 



Comment



  • 얼음이 어는 추위 속 운동, 그 놀라운 유익함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추위, 지방을 더 많이 연소시키는가?   입력 2021.2.25.BBC 원문 2021.2.24   [시사뷰타임즈] 연구 결과는 추위에 몸을 노출시키는 것은 연소도며 더 많은 열량을 내는 갈색 지방 세포들을 활성화사키도록 도울 수 있음을 시사한다.     -영상에서-     화면: 기온, 영상 1.7C... 한 여자가 아래 위를 간신히 가릴 정도의 수영복을 입고 바닷물 속으로 들어간다.   섀런 간더슨: “추위 속에 수영을 하면 육체적으로 더욱 최적화되고 더 강해진다고 완저닣 느껴요. 그리고 병에 걸리지도 않아요.”   지미 마틴, 브른 체육관 공동설립자: “엄청난 열량을 쓸데없이 태워버릴 수 있습니다.” -파랑   섀런 간더슨: “마치 약 같아요, 왜냐면, 이렇게 놀라운 행복 (희열) 감을 느끼기 때문이죠.…

    • SVT
    • 21-02-25
    • 278
  • 스탈린이 사용했고, 여전히 라셔에서 인기 있는 치료법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2.18.BBC 원문 2021.2.17.   [시사뷰타임즈] 거머리 요법은 고대의 것이자 논란 많은 치료법인데 건강을 의식하고 환경적 경각심을 갖는 라셔 (러시아) 젊은 세대들에게 있어선 대안적인 선택 요법이 돼 있다.   우린 라셔에서 처음 문을 연 히루도요법 (거머리요법) 임상 병원들 중의 한 곳을 찾아가 거머리들을 관찰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큰 거머리 농장을 돌아봤고 또 이 대단히 흥미로운 생명체들이 어떻게 사육되는지도 보았다.   영상제작: 좐 오마호니위임 제작자: 그리에스함 탄    -영상에서-     화면: 거머리요법에는 길고 기복이 많은 역사가 있다.   스베틀라나 시도렌코 (여) 품질 관리: “고대 이집트 벽화에도 거머리가 유익을 주는 특성이 있다는 언급이 있었답니…

    • SVT
    • 21-02-18
    • 494
  • UN 식량농업기구: 세계 필수 식료품 가격, 6년째 고공행진 보고
  • © Pixabay.com / congerdesign     입력 2021.2.7.RT 원문 2021.2.7.   [시시뷰타임즈]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 는 곡류, 야채 기름 및 설탕 등이 주도하며 세계 식료품 가걱에 1월 달에 연이어 8개월째 올랐다고 했다.   FAO는 동 기구의 식료품 가격 지표는 지난해 12월 가격에서 4.3% 오른 것을 보여주고 있으며 2014년 7월 이래로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했다. 이 지표는 일반적으로 거래되는 필수 식품의 국제적 가격의 매달 변화 사상을 추적한다.   곡류 가격 지표는 사탕 옥수수 (북미에선 옥수수라고 부르는) 가격의 세계적 급등이 주도하면서 한 달에 7.1%나 치솟았음을 보여준다.   사탕옥수수의 가격은 11.2% 뛰었고 현재 2020년 가격보다 42.3%니 오른 것인데, “실질적으로 중국이 구매하지만 예상보다 낮은 미국에서의 생산 및 재고는 물론 알…

    • SVT
    • 21-02-07
    • 293
  • 세계에서 가장 영양분이 많은 음식들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2.4.BBC 원문 2020.6.22   [시사뷰타임즈] 1,000가지 이상의 날 음식들을 분석해 본 뒤, 연구원들은 여러분들의 매일매일의 영양분 필요도에 가장 최상의 균형을 제공할 것들의 순위를 매겼다. 여러분들의 식욕을 돋울 최상위 5가지가 여기 있다.    -영상에서-     화면: 학자들이 순위를 매긴 세계에서 가장 영양분이 많은 음식 5가지 안내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여러분들이 잘 결정하길 바랍니다.   이 환상적인 향연에는 우리 몸에 좋은 것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이 영양분들 중 정확히 얼마나 많은 부분을 우리 장이 흡수하는지에 대해선 전분가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하지만, 그런 거에 상관없이, 여러분이 원하는 맛있는 것이라면, 우리가 좋아할 외국의 먹거리는 가능성있는 것들…

    • SVT
    • 21-02-04
    • 286
  • 흙, 지구상에서 가장 놀라운 것들 중 하나인 이유... 뭘까?
  •  입력 2021.1.28.BBC 원문 2020.12.3. 조회: 75,500명   [시사뷰타임즈] 토양은 과소평가 돼있다. 그러나 너무나 많은 면에서 생명유지에 필수적이다. 토양, 즉 흙의 마법 같은 특성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영상에서-     화면해설: 토양... 이것은 가장 과소평가돼 있는 것이며 제대로 된 이해도 거의 안돼있는 것으로, 우리의 취약한 지구상의 경이로운 것들 중 하나다. 이유는, 생명력이 없게된 흙과는 거리가 멀며, 토양 1g에는 5만 여종이나 되는 미세한 -현미경으로나 보이는- 유기체 또는 미생물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그리고 찻숟갈 하나 분의 토양에는 지구상에 있는 인간들 수보다 더 많은 미생물들이 있다. 그러나 이중 많은 부분이 깊고 감춰진 우주 밑에 있으며 우리에겐 아직도 외계인이다.   말 …

    • SVT
    • 21-01-29
    • 233
  • 신체 면역 체제 증진에 가장 효과적인 음식들
  •  [BBC 영상으로 보기]우리의 면역체제, 우리가 최척화시킬 수 있는 걸까?입력 2021.1.23.BBC 원문 2021.1.21.   [시사뷰타임즈] 우리들 중 많은 사람들이 우리들의 면역체제를 최적화 할 방안을 열심히 찾는데, 가능한 일일까?     -영상에서-     화면 해설: 코로나-19는 우리들 중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건강 보조식품류 또는 단백질-지방-그리고 다른 영양분이 집중적으로 함유돼 있는 영양식 등을 통해, 우리의 면역 반응 체제를 어떻게 하면 최적화 할 수 있을지 살피게 만들어 왔다. 그런데, 면역 촉진 알약이나 블루베리 등을 먹는 것을 통해 우리 몸의 질병에 대한 반응체제를 바꾸는게 가능하기나 한 것일까? 그리고 이런 것들을 더욱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은 어떠한가?   어떤 질병을 가진 사람의 배설물이나 장에 남아있…

    • SVT
    • 21-01-23
    • 219
  • 생선을 먹는 것, 건전한 것일까?
  • (Image credit: Getty Images)     입력 2020.12.27.BBC 원문 2020.12.13.   [시사뷰타임즈] 우린 생선이라는 것에 대해 건전 식품으로 알고 있지만, 임산부들은 제한적 소비를 하라는 말을 듣는다. 생선 섭취에서 비롯되는 건강을 위한 유익들이 위험보다 비중이 더 클까, 특히 생선 개체수가 갈수록 더욱 격감하고 있는 판에?   생선은 우리가 섭취할 수 있는 식품들 중 가장 건전한 것들 중 하나라는 평판이 있다.   그러나 채식위주의 대체 식단의 유용성이 커지고 있고, 해산물의 지속가능성 및 탄소 흔적에 대한 우려가 증가일로에 있는 것 등이 일부사람들로 하여금 우리의 식단 차림표 속에 생선이 필요한지의 여부에 대해 의문을 갖게 만든다. 1974년 이래로,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 는 생물학적으로지속 가능한 수준 안에 있는 생선 재고량이 …

    • SVT
    • 20-12-28
    • 493
  • 우린 우유를 꼭 마셔야 하나? 우유와 관련된 놀라운 사실들
  •  입력 2020.12.12.BBC 원문 2020.8.24   [시사뷰타임즈] 우유를 마시는 것이 여러분들에게 안 좋은가? 과학자들의 말을 들어보자.     -영상에서-     “우리가 우유에 대해 생각해 보자면, 우리가 다른 포유류둘아 자기 새끼들을 키우기 위해 그들 체내에서 만들어지는 것을 우리가 마신다는 게 좀 기이하다. 우리들로선, 우유를 마시려면, 동물의 가슴을 쥐어짜서 나오게 해야한 한다. 철학자 아리스토틀 (아리스토텔레스) 은 우유는 ‘두 번 조리된 혈액’ 이라고 생각했다. 우리가 우유와 복잡한 관계에 있음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최근, 우유는 많은 논의의 주제가 됐다. 일부 사람들은 우유가 강력한 먹거리이며 성장 및 뼈 건강에 필수적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그 외의 다른 사람들은 우유가 암과 심장 질환을 유발할 수 …

    • SVT
    • 20-12-12
    • 393
  • 발생기구학: 못된 유전인자를 비활성화시키는 간단한 방법 3가지
  •  입력 2020.12.10.BBC 원문 2020.7.27   [시사뷰타임즈] 발생 기구학 (發生機構學) -우리의 DNA를 통제하는 암호를 연구하는 학문- 은 우리들에게 우리의 생활 양식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유전인자 표출 및 우리의 삶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영상: 이자볼라 카도소 & 훠난도 테이섹세이라   [시사뷰타임즈 주]발생 기구학 (發生機構學; Epigenetics) : 생물 실험에 의한 방법으로 생물의 발생 현상을 연구하는 생물학의 한 분야. 주로 발생중인 동물의 배(胚)나 태아의 일부를 제거하거나, 다른 개체에 이식하거나, 기관 배양이나 조직 배양에 의하여 배양하거나 하여 발생의 법칙을 분석적으로 해석하려는 학문이다. [출처: 네이버 국어]     -영상에서-     파밀라 피케, 메릴랜드 의대 부교수: “발생 기구…

    • SVT
    • 20-12-10
    • 136
  • 싱거폴, 세포 배양 닭고기... 세계 최초 규제적 승인
  • ‘딱 이걸 드세요’ 세포배양 닭고기 동그랑땡 IMAGE COPYRIGHTEAT JUST 입력 2020.12.4.BBC 원문 2020.12.3.   [시사뷰타임즈] 싱거폴이 세계 최초로 도살된 동물에서 비롯되지 않은 “청정 고기” 에 대해 규제 승인을 해주었다.   이 결정은 샌 프랜시스코에 본사가 있는 신설 회사인 ‘딱 이걸 드세요’ 사가 연구실에서 키운 닭고기를 팔 길을 닦아 주는 것이다.   이 고기는 처음에는 동그랑땡 속에 들어가지만, 이 회사는 언제 먹어 보게 될 것인지에 대해선 말을 하지 않는다.   기존에 흔히 보는 고기를 대체할 대안에 대한 요구가 건강, 동물 복지 그리고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 때문에 급등해 왔다.   바클리스의 말에 따르면, 대안 고기 시장은 향후 10년 이내에 1,400억 달러 (1,040만 파운드) 짜리가 될 수도 있고, 아니면 1조4천억 …

    • SVT
    • 20-12-04
    • 154
  • 어린이들이 코로나에 잘 걸리지 않는 이유 풀렸다...치료에도 큰 도움
  • FILE PHOTO: © Global Look Press/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0.11.14.RT 원문 2020.11.14.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수수께끼들 중 하나인, 이 바이러스가 나이든 사람들은 쓰러뜨리는 반면 어린이들은 건드리지 않고 내버려 두는 듯한 이유를 해결했다. 이 돌파구와 같은 결론은 이 전세계적 전염병과의 전투에서 새로운 치료법을 위한 길을 마련해 줄 수도 있을 것이다.   밴더빌 대학교 의료 본부 연구원들은 COVID-19가 폐에 침투하도록 유발시키는 SARS-CoV-2-바이러스 수용체 단백질 수치가 어린이들에겐 낮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 연구를 이끌어 온 소아과 부교수인 제니퍼 수크레는 “우리의 연구결과는 특히 왜 유아들 및 아주 어린 아이들이 감염이 되거나 아니면 혹독한 질병 증상들을 훨씬 덜 가질 가능성이 있어보이는지 그에 …

    • SVT
    • 20-11-14
    • 713
  • 성행위: 미국인과 프랑스인의 전혀 다른 관점
  • 미국인들, 성에 대해 쑥스러워 하나?[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10.17.BBC 원문 2020.10.14.   [시사뷰타임즈] 미국 대통령 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우린 미국 전역을 다녀보는 화상 나들이를 하면서 우리의 미국인 친구들에게 미국인 다운 면에 대해 여러 가지 기본적인 질문을 해본다. ‘미국에선 무슨 일이’ 프로그램의 세 번째 일화는 이 나라의 성과의 관계에 대한 것으로, 최초의 청교도 정착민에서부터 #미투 운동 및 소위 말하는 이성애자들이 성관계할 상대방을 낚는 문하에 이르기까지 등의 모든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영상: Eleonore Voisard심싱: Anna Pazos and Brandon Karl Drenon연재물 제작인: Anna Bressanin    -영상에서-   화면에서의 서언: “넷훌릭스에 최근에 올라온 것을 보면, 성 (性) 과 도시을 창안한 사람들에서부…

    • SVT
    • 20-10-18
    • 759
  • 당신의 초콜릿 대부분: 어린이 150만 명 노동서 비롯, 때론 5살 짜리도
  • © Reuters / Yusuf Ahmad   입력 2020.10.25.RT 원문 2020.10.24.   [시사뷰타임즈] 시카고 대학교의 한 연구 결과에서는, 국제적인 회사들이 코코아 수확시 어린이들을 이용하는 것을 중지하기로 약속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세계적 코코아 생산에 어린이 노동이 증가 추세게 있음을 밝혔다.   미국 노동부가 의뢰한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코아 재배 지역인 가나와 아이버리 코스트 (세계 최대 코코아 생산극)에서 5살에서 17살 사이인 모든 어린이들 중 2/5 (43%) 가 이 위험천만한 일에 관련돼 있다고 한다.   총 150만 명으로 추산되는 어린이들이 전세계 여러 곳 코코아 생산지에서 일을 하는데, 이러한 어린이들 중 절반이 서아프리카 국가들에 있음을 알게 됐다. 이 보고서는 이 위험스런 일에는 다른 해로운 활동들 중에서도 날카로운 도구 사용, …

    • SVT
    • 20-10-25
    • 111
  • 해파리 먹기: 왜 과학자들이 ‘완벽 식품’ 이라고 좋게 말할까?
  • [BBC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 10.21BBC 원문 2020.10.20.   [시사뷰타임즈] 호주 연구원들은 최근 멸종 위기에 처한 생선 90종 이상을 전세계적 어업 산업들이 합법적으로 잡고 있음을 알게 됐다.   연구를 진행하면서, 과학자들은 다시금 해파리를 먹는 것이 지속가능한 선택지임을 시사했다.   왜? 해양 생물학자 리사-안 거쉬윈은 아래와 같이 몇 가지 이유가 있다고 말한다.    -영상에서-     리사-안 거쉬윈 (여) 해양 생물학자: “제겐 해파리가 제 입에선 원하지 않는 생선들 속의 연골처럼 좀 그렇게 느껴져요.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꼭꼭 씹으면서 아삭거리는 것을 진짜 진짜 좋아한답니다.”   화면 해설: 호주 과학자들은 사람들에게 해파리를 먹으라고 제안하고 있는데, 더욱 지속가능한 어럽을 향해 나아가는 한…

    • SVT
    • 20-10-21
    • 194
  • 우려먹는 차들: 가루 봉지 속에 숨은 끔찍한 비밀!
  • 우측 사진은 5읽간 용액 속에서 전혀 녹지 않고 남아있는 원형의 얇고 반투명한 플래스틱이다. 사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0.13.   [사서뷰타임즈] 동부 앵글리아 (잉글런드; 영국의 래틴 명) 대학교가 가루 봉지 (소위 티백; teabag) 속에 포함된 플래스틱의 양을 알아내기 위해 영국에서 가장 큰 6대 회사 제품에 대한 실험을 수행했다.   이 가루 봉지들을 각각 5일 동안 구리 암모니아 용액에 넣어두어 보았는데, 이 용액은 플래스틱만 빼고 모든 물질을 녹여버리는 것이었다.   일부 가루 봉지들은 쉽사리 흐물거리며 터져버렸지만, 그 나머지 것들에는 자연적 속에서 분해되지 않는 플래스틱 양이 심각할 정도로 포함돼 있었다.     - 영상에서 -     화면 자막: 영국에선 매일 차를 1억 …

    • SVT
    • 20-10-13
    • 298

[ 시사 View 社說 ]

LH 국토 농단: 고양… 입력 2021.3.6. [시사뷰타임즈] ‘LH’ 라는 영어 단어 첫 글자 모듬은 Land (땅, ...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美 국방부가 공개한 비밀 해제 영상 미군 기지에서 폭발하는 이란 미사일들 © 미국 중앙 사령부 공사 (公事) 부[RT 제공 영상으...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1] Uriah Heep - Easy Living [공식 동영상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 Uriah Heep - Easy Living This is a thing I've never known beforeIt's ca...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얼음이 어는 추위 속 운동, 그 놀라운 유익함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추위, 지방을 더 많이 연소시키는가 입력 2021.2.25.BBC 원문 2021.2.24 [...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애플, 맥 랩탑 컴: 거의 30만대, 수수께끼 악성 프로그램에 감염 입력 2021.2.22.BBC 원문 2021.2.21. [시사뷰타임즈] 보안회사 ‘붉은 커네리’ (카나리아, 주: 이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