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얼음이 어는 추위 속 운동, 그 놀라운 유익함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추위, 지방을 더 많이 연소시키는가?


 

입력 2021.2.25.

BBC 원문 2021.2.24

 

[시사뷰타임즈] 연구 결과는 추위에 몸을 노출시키는 것은 연소도며 더 많은 열량을 내는 갈색 지방 세포들을 활성화사키도록 도울 수 있음을 시사한다.


 

 

-영상에서-

 

 

화면: 기온, 영상 1.7C... 한 여자가 아래 위를 간신히 가릴 정도의 수영복을 입고 바닷물 속으로 들어간다.

 

섀런 간더슨: “추위 속에 수영을 하면 육체적으로 더욱 최적화되고 더 강해진다고 완저닣 느껴요. 그리고 병에 걸리지도 않아요.”

 

지미 마틴, 브른 체육관 공동설립자: “엄청난 열량을 쓸데없이 태워버릴 수 있습니다.” -파랑

 

섀런 간더슨: “마치 약 같아요, 왜냐면, 이렇게 놀라운 행복 (희열) 감을 느끼기 때문이죠.”

 

화면: 추울 때 운동하는 것이 우리 몸에 좋은가?

 

남자2: “운동을 열렬히 하는 사람으로서, 다른 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전 중요하게 결정해야 할 사항과 마주했습니다. 집에서 느릿느릿 단조롭게 운동을 할 것인지, 답답한 실내 체육관에서 코로나에 걸릴 위험에 빠질 것인지, 아니면 추울 때 바깥에서 운동하는 불편함을 견딜 것이지 등이 그것이었습니다. 부드럽게 추운 압박감, 10C에서 18C 사이의 기온 등에 노출되는 것과 관련된 최근 연구 결과에선, 이 정도의 추위 속에 운동이나 수영을 하면 건강에 유익한 점들이 더 많을 수 있다는 겁니다.” 

 

폴 갤로 박사, 컬람비어 대학교: “여러분들이 추운 솬경 속에 들어갈 예정이라면, 우린 혈관수축이라고 알려져 있는 맥관구조 (: 몸 또는 몸의 일부분에 위치하는 혈관들 사이의 관계와 기능을 포함한 배열 상태) 속의 상황을 경험할 겁니다. 이것은 심장이 풀푸질로 혈액을 근육으로 보내기 위개 더 열심히 가동해야 한다는 결과를 낳는데, 특히나 추위 속에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리를 하는 유산소 운동을 하고 있을 때 특히 그렇습니다.” 노랑

 

남자2: “그러나, 추위 그 자체 만으로는 묘약이 못됩니다.” 

 

폴 갤로 박사, 컬람비어 대학교: “심혈관에 유익한 점 및 심장을 강화시키는 것에 대해 말하자면, 여러분이 있는 곳의 환경은 꼭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환경은 더욱 아주 강렬합니다. 추위가 그러한 압박감을 주는 자극제들 중 하나일 수 있을까요? 그렇고 말고요.”

 

남자2: “유사한 것으로, 추위 때문에 개선된 면역체제나 향상된 분위기와 관련된 주장들은 꼭 추위 그자체의 결과는 아닙니다.”

 

폴 갤로 박사, 컬람비어 대학교: “몸에 바이타민 D가 상대적으로 더 많거나 바이타민 D를 더 많이 갖게된 사람들은 걱정이나 우울감이 덜하게 됩니다. 그래서 추위속에 달리기를 하며 야외에 있거나, 햇빝을 받으면, 일반적으로 실내에서 일하면서 그리고 며칠 안되는 동안에는 볼 수 없었던 바이타민 D 수치가 더 높아집니다.

 

남자2: “갤로 박사는 추위속에 있는 것 만으로도 어드레날린 같은 홀몬 (호르몬) 이 나오면서, 투쟁 또는 도피 반을을 유발시키기에 우리의 경계감을 증가시킨다고 언급한다.”

 

섀런 간더슨: “전 제가 추울 때 수영을 하면 그 어느 다른 때에 수영을 할 때보다 말 그대로 대부분의 감각에 살아있다는 것을 느껴요.”

 

남자2: “그런 형태로는 최조이자 유일한 실내체육관이며 뉴욕시에 있는 소규모 브른 체력단련장은 2018년에 문을 연 이래로. 활기를 북돋아주는 경험을 재생시켜주기 위해 체육관 온도를 10C 정도 씩으로나 낮게 설정했습니다.

 

지미 마틴, 브른 체육관 공동설립자: “온도를 더 낮게 한 이유, 또는 더 낮은 온도에서 운동을 하는 것의 이유는 운동하는 사람들의 운동력을 향상시키는데, 몸에 피로감이 더 늦게 오기 때문입니다.”

 

폴 갤로 박사, 컬람비어 대학교: “그리고 약간만 추운 곳에서 운동할 때의 차이점은, 몸이 신체를 식히기 위해 신진대사적으로 에너지를 소비해야 할 필요가 적다는 것입니다.”

 

남자2: “추위 곳에서 운동하는 것에 대한 가장 흥미진진한 주장은 추위에 노출되면 몸에 있는 흰색 지방이 갈색으로 바뀐다는 것입니다. 인간이라는 존재들에겐 두 가지 형태의 지방 조직 (또는 지방질; adipose) 이 있는바: 흰색 지방과 갈색 지방이 그것입니다. 흰색 지방은 에너지를 저장하며 이 에너지를 신체게 공급하는 일을 담당합니다. 갈색 지방은 우리 몸이 추운 곳에 있게 됐을 때 열이 나게 하는 일을 담당하는데, 더 많은 열량 소비를 요하는 과정입니다. 우리에겐 유아시절에 갈색 지방이 더 많은데, 이것의 대부분을 우리가 성인이 되면서 잃습니다.”

 

폴 갤로 박사, 컬람비어 대학교: “우리가 추울 때 하는 운동에 노출돼 있을 때, 갈색 지방이라고 표현하는 유전자가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가 많이 있습니다. 갈색 지방은 추위와 관련된 신진대사 활동을 대단히 많이 합니다. 그래서 갈색 지방은 더 높은 신진대사 활동에 절대적으로 기여할 수 있습니다.”

 

남자2: “그러나 우리가 얼음이 얼만한 추운 물속에서 물 놀이를 시작하거나 윗도리를 벗고 눈속을 달리거나 하기 전에

 

폴 갤로 박사, 컬람비어 대학교: “갈색 지방에 집중하는 연구들 대다수는 동물들 또는 동물을 모형으로 하는 것에서 행해져 왔습니다. 두 가지 문제가 있는바: 동물을 기준으로 한 연구는 인간에겐 적용시키기가 때론 어렵다는 겁니다. 그리고 성인들에게 있는 갈색 지방의 양을 살펴보면, 갈색 지방이 일반적으로 얼마나 있는지 정확한 규준 범위를 제시하기가 어렵습니다.”

 

남자2: “성인들이 운동할 때 갈색 지방을 어느 정도나 활성화시키는 지를 정확히 아직은 대체적으로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저로선, 제가 섭취하는 열량을 더욱 소모시키도록 각별히 도움을 주는 것이라면 받아들일 겁니다.




Does the cold burn more fat?

 

24 FEBRUARY 2021|WELLNESS

 

Research suggests exposure to the cold can help activate brown fat cells which burn more calories.

 

[기사/사진: BBC]



Comment



  • 대전 80대 사망, 메르스 사망 6명...10대 환저 첫 발생-병원 29곳으로
  • 6월9일 대청병원의 모습. 이 병원은 올해 3월 개원했다. 문을 열고 얼마되지도 않아 '메르스 환자 병원'이 됐으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시사뷰타임즈]     대전광역시 대청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80대 메르스 환자가 오늘 오전 7시경 사망했다. 이로써 메르스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총 6명으로 늘어났다.   또한 16세 남학생이 확진판정을 받음으로써 10대 메르스 환자가 처음으로 생기게 됐다. 이 학생은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는데, 최초에 메르스로 입원한 것이 아니라 다른 병으로 입원했다.   이 학생은 입원한 다음날인 28일 수술을 받았는데 그 사이에 14번 확진자와 접촉을 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이 학생의 경우 지난 1일부터 열이 내리는 등 호전되고 있으며 문병 온 기록도 없어 다른 사…

    • SVT
    • 15-06-08
    • 1454
  • 메르스 확진자가 말하는 메르스 증세
  • 정부가 공개한 메르스 발생-경유 병원명    JTBC가 메르스 확진환자에게 메르스 증상에 대해 물었다.   현재 국가지정격리병동에서 입원 치료중인 메르스 감염자 A씨는 국내 첫 감염자와 평택성모병원의 같은 병동에 입원해 있다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이다.   증상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열에 두통에 숨쉬기 갑갑한 거. 온몸 쑤시는 거. 설사 증상도 보인다고 했다.   "저 같은 경우는 설사도 동반했는데 음식을 잘못 먹었나 소화 안 되나 했더니 메르스 증상 중에 설사 증세도 포함되더라고요."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그때 그때 증상에 따라 해당 약을 처방받는다면서 "항바이러스제하고 상태에 따라서 소화제 등 약을 많이 먹으니까 간이 약해질 수 있어서 간보호제 같은 거. 처음에 …

    • SVT
    • 15-06-07
    • 1034
  • [메르스예방] 일반마스크는 안된다. N95 마스크 또는 R95, P95써야
  •   1) 착용 전에 호흡기의 위, 아래 고무줄을 늘인다. 2) 손에 호흡기를 올려 놓고 손가락 끝을 코 부분에 올려 놓는다. 3) 턱 아래부터 콧등까지 호흡기로 감싼다. 위쪽의 고무줄은 머리 위쪽에, 아래쪽     고무줄은 귀 아래 목 쪽으로 위치하도록 한다. 4) 콧등 주변에 떠 있는 부분을 코 부분의 철사를 눌러서 잘 고정한다. 이때     두 손가락을 사용하여 양쪽의 철사가 동시에 잘 고정되도록 한다. 5) 적절히 착용되었는지 확인(fit test)한다. 숨을 들이마실 때 호흡기가 안쪽으로     들어갔다가 내쉬면 턱 쪽으로 공기가 나가면 잘 착용된 것이다. 6) 호흡기를 벗을 때는 호흡기를 손으로 잡고 고무줄을 먼저 뺀 뒤에 벗는다. (이미지/설명=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서울대학교병원)   주변 공…

    • SVT
    • 15-06-04
    • 2002
  • 메르스의 증상과 진단법은?
  • 메르스 병원균 [사진=세계일보]   메르스의 증상으로는 발열을 동반한 기침, 호흡곤란, 숨가쁨,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을 주로 보이며 그 이외에도 두통, 오한, 콧물, 근육통뿐만 아니라 식욕부진, 메스꺼움, 구토, 복통, 설사 등 소화기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한다.   다음 세 가지 경우에 의심환자로 진단할 수 있다.   첫째, 발열과 동반되는 폐렴 또는 급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 이내에 중동지역을 방문한 사람 또는 중동지역을 여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급성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과 밀접하게 접촉한 경우이다.   둘째,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이내에 중동지역 의료기관에 직원, 환자, 방문자로 있었던 경우이다.   셋째,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고, 중동…

    • SVT
    • 15-06-03
    • 1330
  • 메르스가 뭐지? 환자 2명 추가 발생…모두 7명으로 늘어
  •   메르스 의심자 1명 의료진 권유 무시하고 중국으로 출국 추가 환자 2명은 첫 환자 치료 의료진·같은 병동 환자   ▶메르스와 사스의 유사성과 상이성  연합뉴스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2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보도하면서 추가 환자는 국내 최초 메르스 환자 A(68)씨와 같은 병동에 있던 환자와 의료진이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로써 국내 메르스 감염 환자는 첫 환자 발생 이후 8일만에 7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질병관리본부가 A씨가 입원했던 ⓑ 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 F(71)씨와 A씨를 치료하던 J(28.여)씨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메르스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 SVT
    • 15-05-28
    • 1759
  • 미군은 왜 한국 공군기지에서 탄저균 실험하나
  • 탄저균 배달사고, 주한미군은 왜 탄저균 실험을 했나…의구심 증폭주한미군이 오산 공군기지에 탄저균 실험 시설을 갖추고 오랫동안 실험을 해온 것으로 드러나 그 의도에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다.오산기지 실험실의 존재는 미국 국방부가 28일 유타 주의 군 연구소에서 부주의로 살아있는 탄저균 표본을 주한미군 기지로 배송했다는 사실을 발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주한미군 측은 이 탄저균 표본을 가지고 오산기지의 ‘주한미군 합동위협인식연구소(ITRP)’에서 배양 실험을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실험요원 22명이 노출됐다고 한다.현재 실험 요원 중 감염증상을 나타내는 사람은 없다고 주한미군 측은 설명하고 있지만, 자칫 실험 요원뿐 아니라 기지내 장병과 민간인의 목숨까지 위협할 뻔한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그간 공개되지 않았던 오산기…

    • SVT
    • 15-05-30
    • 1215
  • '믿고 썼는데…' 댕기머리 거짓광고 논란 살펴보니
  •   한방 성분 함유로 유명한 샴푸 브랜드 ‘댕기머리’가 광고로 알렸던 방식과 다르게 제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YTN 단독보도에 따르면 ‘댕기머리’의 한방 성분의 추출 방식이나 사용 원료 등은 ‘댕기머리’가 식약처에 신고한 내용과 차이가 있었다. YTN이 입수한 내부 문건을 보면 해당 업체는 식약처에서 허가받은 방식, 즉 한약재를 따로따로 달여서 약효 성분을 추출하는 방법 대신 한약재를 한꺼번에 뒤섞어 끓인 뒤 약효를 우려냈다. 또 식약처에 신고되지 않은 약초 추출물이 실제 공정서에는 들어가 있는 등 해당 업체가 제조기록서를 이중으로 관리한 정황 또한 포착됐다. 특히 이 업체는 한방 샴푸 완제품에서 미생물이 번식하는지 등을 일정 기간 지켜봐야 하는 원칙을 무시한 채 제품이 생산되자마자 즉…

    • SVT
    • 15-05-30
    • 968
  • 시중 유통 백수오 제품 5%만 진짜…백세주 판매 중단
  •   식약처, 백수오 제품 전수조사 결과…207개 중 10개만 이엽우피소 미검출 농산물 절반 '가짜 또는 확인 불가'·백세주 원료에서도 이엽우피소 검출   시중에 유통되는 백수오 제품 가운데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은 '진짜' 백수오 제품은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6일 충북 오송 식약처 본부에서 백수오 제품 전수조사 결과를 내놓고 "시중에 유통 중인 백수오 제품 207개를 대상으로 이엽우피소 함유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엽우피소 성분 미검출 제품 10개, 이엽우피소 검출 제품 40개, 이엽우피소 혼입 여부 확인불가 제품 157개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그동안 백수오가 함유된 건강기능식품 59개, 일반식품 148개 등 총 207개를 대상으로 이엽우피소 함유 여부를 조사했다.   그 …

    • SVT
    • 15-05-26
    • 1139
  • 잘 안빠지는 허벅지...날씬하게 만들려면
  • [사진-컨슈머타임즈]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많이 입는 여름이 다가오면서, 슬림한 허벅지 만들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허벅지 살이 잘 안 빠지는 주요 원인은 '셀룰라이트'다. 셀룰라이트는 주로 여성의 허벅지나 엉덩이 등에 잘 생기는데, 오렌지 껍질처럼 울퉁불퉁한 게 특징이다. 슬림한 허벅지를 만들기 위해서는 셀룰라이트를 없애야 한다.셀룰라이트는 혈액이나 림프 순환 장애로 인해 지방 조직, 체액, 콜라겐 섬유 등의 결합 조직이 뭉쳐서 만들어진다. 하체가 잘 붓거나 앉아 있는 시간이 많은 사람일수록 셀룰라이트가 잘 생긴다. 셀룰라이트는 콜라겐이 지방 조직을 감싸고 있는 형태로, 한 번 생기면 잘 없어지지 않아서 미리 예방하는 게 좋다.이미 생긴 셀룰라이트를 없애려면 마사지와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야 한다. 한 자세로 오…

    • SVT
    • 15-05-20
    • 1830
  • “이렇게 하면 말년에 개고생”…고달픈 노년을 자초하는 지름길 톱5
  •   “이렇게 하면 말년에 개고생”…고달픈 노년을 자초하는 지름길 톱5   대다수의 사람들은 나름의 완벽한 노후 플랜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뜻대로만 되지 않는 것 또한 사람 사는 세상의 이치. 어느 날 자고 일어나 생각해보니 “내 말년이 왜 요모양 요꼴이지?”이라고 자탄해보지만, 때는 이미 늦은 경우가 많다.   재정전문 자유기고가 멜리사 레옹 씨는 최근 파이낸셜 포스트지에 게재된 기고문에서 그가 은퇴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수집한 은퇴 이후 재정적 충격에 대해 소개했다. 다음은 그의 기고문에 실린 ‘고달픈 노년을 자초하는 지름길 톱5’   1. 자녀에 대한 과도한 지원: 오늘날의 소위 ‘낀 세대(sandwich generation)’가 부모와 자식 사이에서 부양의무를 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그 부담이 지나치면 …

    • SVT
    • 15-05-05
    • 1727
  • 운동하기 힘들다? 이 3가지 해보라
  • [사진-코메디닷컴]    건강에 대한 정보와 병원 안내를 하고 있는 코메디(KORMEDI)닷컴 에서 운동이 하기 힘들거나 딱히 운동할 시간이나 여력이 없을 때를 위한, 운동 아닌 운동 건강정보를 게재했다.   이 기사에는, 걷는 것이 건강에 대단히 좋다는 상식을 다시금 강조하고 있으며, 건강한 식습관, 건강에 좋은 퍼키, 음식 등을 소개하고 있다. 다음은 운동하기가 어려울 때 할 수 있는 3가지 방식에 대한 코메디닷컴의 기사 전문이다.   뚜벅뚜벅 걷고 또 걸으면...달리기가 정말 싫은 사람이 있다. 헬스클럽 등에서 운동하려면 너무 번거로워 집에서 하려고 하지만 실내 공간이 협소해 이마저 여의치가 않다. 이렇게 여러 가지 이유로 운동을 하기 힘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의 생활건강 매체인 '팝슈가닷컴'이 운동 대신 하면 …

    • SVT
    • 15-04-08
    • 1595
  • 환자들에 인기 캡슐내시경, KBS 보도내용...어찌된건가?
  •   내시경 진단을 받아야 하는 경우, 환자들에겐 고역일 수 밖에 없었다. 긴 관을 목구멍을 통해 위까지 삽입하는 것이기 때문에 환자가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을 수 밖에 없다. 수면 상태에서 내시경 진단을 받는 경우엔, 마취가 깨면서 환자에게 어지럼증이 오기도 한다.   KBS는 국내연구진에 의해 캡슐형 내시경이 개발됐다면서 크기 비교를 위해 캡슐 내시경과 100원짜리 동전을 나란히 놓고 찍은 사진도 보여주었다. 환자가 삼키기에 용이하단 뜻이다.   이 방송은, 이 내시경이 전진 후진 및 360도 회전은 물론 필요한 경우에는 문제가 있는 곳의 일부를 떼어내 시료로 사용할 수도 있으며 밖에서 모두 조종이 가능하고 이 내시경으로 촬영도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동물들에게만 실험을 하고 있다면서 개발자가 "앞으…

    • SVT
    • 15-04-07
    • 4125
  • [특종] 맹인 눈뜨게 하는 암호 "나도 보인다"
  •    시각정보를 손상된 망막세포를 건너 뛴 후 직접 암호로 뇌에 전달   지난 해 11월 12일, BBC에는 놀랍고 맹인들에게 희망을 주는 기사가 실렸다. 즉, 인간이 사물을 보았을 때 그 시각정보가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떻게 뇌에 전달이 되고 최종 전달지인 뇌에서 다시 원형으로 부활하여 우리가 사물을 구별하고 인식하게 되는지를 일단 알아낸 후, 눈에 퇴행성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이 과정에 손상을 입었기에 사물을 볼 수 없다는 것을 알아냈다.   사물을 볼 수 없다는 것은, 눈으로 보긴 하지만, 뇌에 전달되는 과정들 중의 일부가 심하게 손상을 입어 뇌에 정보가 전달되지 못한다는 뜻이다.   나이런벅 박사는 일단 눈으로 들어온 시각정보를 손상된 세포들을 피해 직접 뇌에 전달시킴으로써 마침내 앞을 못보던 맹인들이 볼 수 있…

    • SVT
    • 15-04-04
    • 1443
  • 물 먹고 살 뺐다? 물 먹고 살 쪘다?
  • [사진출처]   [연재] 다이어트 명강사 박창희의 살과 사랑 이야기"어떤 음식을 먹으면 살이 빠지나요?" 다이어트 프로그래머인 내게 사람들이 가장 많이 던지는 질문이다. 살을 빼고 싶은 욕망은 이해 하지만 이처럼 어리석은 질문도 없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생존하기 위해 인간이 먹는 음식은 반드시 열량, 즉 칼로리를 보태어 영양을 충족시킨다는 의미이지, 인체의 주 구성 성분인 지방이나 근육을 없앤다는 의미는 될 수 없기 때문이다. 먹는다는 것은 추가하거나 보태는 것이므로 무엇인가 먹어서 살이 빠지는 일은 있을 수 없다. 무엇을 먹던 피가 되어 흐르고 살이 되어 쌓일 것이다.살 빠지는 음식을 기대하던 청강자들의 표정에 일순 먹구름이 드리운다. 먹어서 살이 빠지는 음식이 없다면 열량이 없는 순수한 물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 SVT
    • 15-04-01
    • 1361
  • 지방 없는...최고의 동물성 단백질 5가지
  •   다이어트 할 때 중심 영양소단백질은 식간에 공복감을 가라앉히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할 때에 중심이 되는 영양소다. 특히 동물성 단백질은 다이어트에 큰 도움을 주지만 한 가지 분명히 해야 하는 것은 지방 즉 기름기가 없거나 적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건강 포털 '라이브스트롱닷컴'이 최고의 동물성 단백질 5가지를 소개했다.◆우둔=미국 뉴욕에서 유기농 육류 생산 관리 담당자로 일하고 있는 빌 캐버노프는 “소의 엉덩이나 뒷다리 부위의 살코기는 어느 부위보다 지방이 적다”며 “특히 우둔살은 그릴에 구워먹거나 스테이크 타르타르(생고기 다진 것과 날달걀로 만든 요리)에 좋은 부위”라고 말한다. 미국 농무부의 영양소 자료에 의하면 구운 우둔살 스테이크 3온스(85g)는 열량이 138칼로리이고 포화지방…

    • SVT
    • 15-04-01
    • 1136

[ 시사 View 社說 ]

눈속임: 文의 말기 … 풍랑 속의 선박 [사진출처] 입력 2021.4.19. [시사뷰타임즈] 오늘 공중파 방송...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세계를 울린 장면: 무장 경찰 앞 천주교 수녀 "차라리 절 죽이세요"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미얀마 수녀 자매, 절박했던 순간 자신의 용기있는 행동 설명 입...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2] KIng Crimson - Epitaph [이 노래 공식 동영상으로 들으며 보기]KIng Crimson - Epitaph킹 크림슨 - 비명 (碑銘) The wall on wh...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곤충들: 왜 우리 먹거리 체계상 실종된 연결고리인가 [BBC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4.17.BBC 원문 2021.4.15 [시사뷰타임즈] 곤충들을 먹는 것은 우리 ...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Microsoft Azure]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초보자 설명서- 쉽게 말하면 클라우드 컴퓨팅은 인터넷(“클라우드”)을 통해 서버, 스토...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