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자궁내막증식증 & 자궁신근종증


자궁 내막 증식증이 일으키는 신체 부위 통증을 보여주그림

 

 

입력 2021.3.9.

BBC 원문 44분 전

 

[시사뷰타임즈] 당신의 몸을 당신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당신이 모든 통증, 고통 그리고 긁어 내는 늣한 것을 느끼는 사람이다. 당신이 바로 뭔가 잘못돼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이다.

 

그런데 만일 당신 이외의 모든 사람들 -의사, 코치, 가족들- 이 걱정할 건 아무 것도 없다고 당신예게 말을 한다면 어찌되나, 그 말이 모두 머리에 남아있나? 이런 상황운 당신으로 하여금 당신 자신이 말도 안되는 것인지를 궁금하게 여기도록 해놓는다.

 

여자 10명 중 1명은 자궁 내막 증식증을 겪는다. 이 즌상에 대한 진단을 받으려면 평균적으로 7년 하고도 6개월이 걸린다. 이 증상은 여자들 몸 모든 부위에 강력한 결과를 미친다. 운동 선수의 경우, 선발된 사람과 골칫거리로 보이는 사람 사이에는 차이가 있을 수있다. 전문직에 그대로 남아있느냐 아니면 후원을 잃었느냐의 사이. 맑은 기분이냐 아니면 당신의 모든 능력에 의구심이 드느냐의 사이 등도 마찬가지다.

 

고통. 경련 (또는 쥐). 출혈. 그 이후 수술. 절개. 사진촬영. 화학적으로 유도된 폐경기 (갱년기). 이 모든 일들 -애로사항들, 갑자기 끼어든 상황들, 삶을 바꾸게 하는 변화들- 등에 대해 당신은 최종적으로 그런 건 상상하지 말라; 안된다, 우리가 고칠 수 없다; 는 등의 말을 듣는데, 아니다, 우린 곧 이 문제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자궁 내막 증식증은 이것에 대한 말이 충분치 않다. 잘 이해가 될 정도도 아니다. 실체가 뭐였는지 알아야 할 때다.

 

이 증상에 대한 무지몽매에서 깨어나면, 자궁 내막 증식증이라는 말은 꽤나 단순하게 들리는 바 - 자궁에 늘어서 있는 세포들이 신체 다른 부위에서 자라고 있는 상황을 말한다.

 

이 증상은 아프다. 정말로 아프게 한다. 여자들 대부분은 월경을 하는 동안 고통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할 상태가 돼 있는데, 이러한 상황이 왜 그리도 진단이 어려운지에 대한 부분적 설명을 해준다. 일부 여자들은 이 증세를 일축하면서 월경 증상을 그냥 익숙해 져야만 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진통제 몇 알을 먹고 자신들의 생활을 계속해 간다.

 

고통이 분명히 더욱 심각한 것일 때라야 흔히 의사들을 거듭 찾아가, 뭔가 올바르지 않다고 강변 하다가 진단을 향한 첫 걸음을 띈다. 치료가 아니다. 진단만.

 

엘리너 바커는 월경 고통 느낌을 마치 누군가가 자신의 장기가 컵이나 접시 물기를 닦는 마른 행주라도 되는 양 마구 때리는 것 같다고 표현했다. 커스티 제임스는 너무도 고통이 심해서, 부엌 바닥에 무릎을 꿇게 되면서, 골반 근육이 찢저졌다고 생각했다. 모니크 머피는 고통에 대해 알고 있는바; 모니크는 5층 발코니에서 떨어져 다리 하나에 완전 감각이 없어진 후에 자신의 삶을 다시 설계해야만 했다. 그러나 다리를 타고 흐르는 전기 충격과 경련통은 전적으로 다른 것이었다.

 

이들 여자 3명은, 자궁 내막 증식증세가 있는 동안에도, 올림픽, 장애인 올림픽 그리고 영국 연방 에들 (메달) 주자들이다. 이들은 각각 대영제국, 뉴 질랜드 그리고 호주를 대표했다. 이들 세 명은 모두 자신들의 몸에 잘못된 게 없다는 말을 들었을 때 미쳐버릴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한다. 복수의 의사들이 찾아도고, 시합을 놓치고, 근육에 쥐가 나기에 움직일 수도 없는 상태였다. 이것이 이 여자들 이야기의 공통된 흐름이다.

 

영국의 궤도 자전거 주자 바커는 첫 번 때 의사가 임명되고 사실상 내가 수술을 받기까지 사이에 난 세계 우승자 대회 4, 올림픽 경기들, 영연방 경기들 그리고 여러 행사에 나갔었다.” 고 하면서 내가 수술을 받는 여섯달 동안 그건 고통이었다. 여러 주가 지나서야 고통이 끝났고 그후 고통은 사라졌다.” 고 했다.

 

그 고통은 진짜 살인자다. 이 고통을 겪어야만 하는 지라 난 늘상 기진맥진해 있었다. 밤중에도 날 깨어 있게 하면서 내 훈련기간을 중단하게 만들고, 항상 공처럼 내 몸을 똘똘 웅크리고 있고 싶었기 때문에 외출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게 만들었다. 가장 최악일 땐 나의 하루 전체를 좌지우지 하곤 했다.”


 

바커는 매달 3주 반 정도까지 고통 속에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코치들과 선수단 동료들이 바커가 분투하고 있음을 알고 있었지만, 바커는 선수단 단위로 뛰는 경기에서 지신이 위험한 존재로 보일까봐 두려웠다.

 

4년 뒤, 그리고 다섯명인가 여섯명의 남자 의사들을 거친 뒤 바커는 2018 궤도 자전거 세계 우승자전 직전에 여자 의사를 만났다. 바커는 최종적으로 자궁 내막 증식증이라고 진단을 받았다. 유일한 치료법은 수술이었기에, 바커는 경기가 끝난 후에 하자고 했다.

 

바커는 난 정말이지 간신히 성공했다는 느낌이 들었고 용감한 얼굴을 해야했다고 하면서 그 결과 난 매디슨 경주 (: 보통 며칠에 걸쳐, 한 팀을 이루는 여러 명이 릴레이식으로 달리는 자전거 경주) 에서 발을 뺐다.” 고 했다.

 

당시 난 암니엄 (: 6가지 내용으로 이루어진 자전거 경기 종목)’ 자전거 경주시 충돌에서 심하게 다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게 더욱 합리적인 이유일 듯했다. 내 스스로 자상을 입은 것이었지만 깔려있는 문제는 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느냐는 것이었는데 내가 고통속에 빠져있었기 때문이다. 충돌이 더욱 합리적 이유인 듯했다. 남자들에게 둘러싸여 있으면, 적절한 이유를 제공해야만 한다.”






 

동료 자전거 선수 제임스 () 는 경기력에 일관성이 없기 때문에 믿을 수가 없는 선수라는 말을 들었다. 제임스는 뭔가 잘못된 것이 있음을 알고 있었다.

 

게임스는 난 내가 왜 정말이지 좋은 모습을 보이다가 보통 때 분투를 하는 등 이 둘 사이를 극단적으로 오락가락하는 이유를 밝혀낼 수가 없었다.” 고 하면서 운동 전문 의사에게 말도 했더니 통상적인 검사 때 내 배를 눌렀다.”

 

여 의사가 누르는 한 곳이 정말이지 아팠고, 내 골반쪽 굴근 (: 몸을 구부리는 데 사용되는 근육)을 향하고 있었다. 너무나도 고통스러었다. 난 내가 어느 날 자녁 저녁거리를 만들던 동안 똑같은 곳에서 이 극도의 고통을 느낀 뒤에야 내 상황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해보게 됐다. 난 절대적인 고통 속에 빠져있었다.”

 

한 부인과 전문의에게 제임스 이야기가 들어 갔다. 이 남자의사에게 자신의 가족 역사 -엄마에게 자궁 내막 증식증과 자궁선근종증 (자궁 내에 착상돼 있는 불규칙한 세포들) 이 있었음- 를 말해 주자 제임스 수술 예약이 잡혔다. 병원 측은 골프 공만한 크기의 난관 낭종이 바깥쪽으로 불거져 나오고 있는 걸 발견했다. 이 낭종이 혈액 공급을 차단시키며 꼬이게 하곤 했고 제임스의 골반 속에 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을 일으켰다.


2016년의 일이었다. 제인스는 수술과정을 살펴봤다. 배부분을 조금 베고 사진기 한 개가 삽입됐다. 의사들이 자궁 내막 조직을 전혀 발견하지 못하면 수술은 그대로 끝날 것이었다. 하지만, 의사들은 3cm 길이로 세 군데 절개를 하며 몸 훨씬 더 아랫 쪽으로 내려가면서 자궁 내막 조직을 썰어서 끄집어 낼 수 있었다.

 

깨어나 생각했던 게 기억난다. ‘난 의사들이 뭔가를 발견하길 정말이지 바랬는데 그래야 내가 미친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다.’” 라고 제임스는 말하면서 병원에서주는 옷을 서둘러 헤치고 내 배위에 벤 곳이 얼마나 많은지를 보려했던 기억이 난다. 벤 곳이 4곳 있음을 보고 난 엄청난 짐을 어깨에서 내려놓는 느낌이었다. ‘난 미친게 아니다; 의사들이 뭔가를 발견한 것이었고 난 더 좋아질 것이다라는 걸 느꼈다.” 고 했다.


수영선수인 머피는 자신의 선수 경력중 가장 큰 경기인 2016 장애인 올림픽을 항해 비행기를 타고 가고 있는 중이었는데, 그때 2년 만에 처음으로 첫 생리가 찾아왔다. 머피는 현재 자신이 처음으로 진짜 확 타오르는 듯한 자궁 내막 증식증이 었음을 인정하며 -“난 너무도 아팠고 너무도 큰 고통 속에 있었으며 피로감이 홍수처럼 덮쳤다.”- 자신의 선수단 의사에게로 갔다.

 

머피는 훈련 시 예비 운동을 할 때 심작 박동수가 1분에 200회 이상이었기에 식중독이 아닌가 하고 두려워했다. 머피는 난 의사에게 기분이 좋지 않다고 했는데 여 의사는 , 그건 아주 좋은 일이며 당신의 몸이 발코니에서 떨어졌던 사고에서 스스로를 고치고 있다는 뜻이이요라고 했다. 여 의사는 걸어 나갔고 그게 대화의 끝이었다고 했다.

 

머피의 생리는 2주일 동안이나 지속됐고 머피가 경기에 참여하기 직전에 멈췄는데, 이 경기에서 머피는 은을 땄다. 그러나 뭔 가를 알아보기 위한 몸부림 -사람들이 뭔가가 잘못됐으니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하는 것에 대해- 은 계속됐다.

 

선수의 경기력에 생리가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선 이제까지 보다 훨씬 더 이해도가 넓다. 그러나 그리 오래지 않은 과거에만 해도 생리에 대한 전반적 이야기들은 무시됐다. 자궁 내막 증식증에 대한 운동계의 경각심 결여를 설명함에 설명이 왜 도움이 되는지 이해간다.

 

영국 운동기관 (EIS) 의 여자 선수 보건 및 경기력 공동 대표 아니타 비스워스 박사는 내가 코치들과 나눴던 대화들 중 일부는 , 우린 만반의 대비를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저런 사람들이 언제 생리를 하고 있다는 것은 항상 알고 있습니다.’ 였다.” 고 했다.


여자들이 생리를 앞두고 좀 미칠 지경이 된다는 생각해 보자는 것이다. , 말을 걸어 보았는가? 어떤 느낌인지, 얼마나 영향을 받고있는지를?“

 

당신이 운동선수이고, 혼란 속에 너무 감정적으로 느끼지만, 경기력은 최상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모든 사람이 당신에게 어떻게 말을 해야할지 모르기에 등을 돌리는 그런 식이라면, 이러는게 당신을 훨씬 더 기분을 상하게 만들게 된다.”

 

구글에서 생리 증상들을 찾아보면, 여자들 대부분이 처음으로 탐폰을 소개받은 이래 생리를 해왔다는 걸 알게 된다. 부풀어 오름, 결련, 피로감, 장 문제 등을 겪는다.

 

이제 당신이 운동선수라고 해보자. 당신 직업은 달리고 또는 수영하고 또는 자전거를 탄다. 이게 당신이 스스로를 지탱해 나가는 것인데; 일부 경우엔 당신 스스로를 어떻게 정의하는가? 그리고 당신의 자금은 메들 (메달)을 얼마나 많이 땄는지, 또는 경기에서 얼마나 좋은 경기력을 보였는지 등에 달려있는 있게 됨도 아주 가능하다. 혹독한 경련, 등에 오는 고통, 구역질 그리고 심한 생리가 있는 상태로 자궁 내막 증식증이 본색을 드러내면, 경기는 할 수도 없게 된다.

 

머피처럼 장애가 있는 운동선수에게 있어서, 경기력 저하는 돈줄을 위협한다. 후원자를 잃는 것은 자신의 생활 및 직업 경력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머피는 작정을 했다.

 

의사 14명과 상담을 해본 후, 머피는 수술을 받았고 자궁 내막 증식증에 더불어 자궁선근종증 진단까지 받았다. 26살인 머피는 일시적 폐경 상태로 홀몬 (호르몬) 을 억제시키고 생리를 중단시키는 화학적 폐경을 겪어 보기로 작정했다. 그렇게 하는 것 자체가 그 나름대로의 문제를 안겨주는 바 - 머피가 생리도 안 하고 마디마디의 통증도 없는 것- 그러나 머피에겐 전에 겪었듯 통증 및 머리 속이 흐릿하여 생각도 못하겠고 표현도 못하는 상내보단 더 나은 것이었다.

 

이제까지 보다 더 많은 여자들이 자신들의 자궁 내막 증식증에 대해 말하고 있다. BBC 방송인 에마 바넷의 저서는 이 증상의 상태와 자신의 몸에 대한 이해에 집중하고 있는 한편, 영국 국회의원들은 여자들에 대한 보살핌 및 진단 시간 단축 등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음을 인정했다.

 

머피는 이것에 대해 가장 힘든 부분은 아마도 정신적인 면 및 믿어주지를 않는다는 것일 것이라고 말하면서 특히 일이 어떻게 될지 알지도 못하는 판에 내 몸이 안 좋다는 핑계를 대고 싶진 않았다. 아마도 내 몸은 괜찮을 것이다. 아마도 난 중분히 강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아마도 일을 힘들게 할 때 느껴지는 것일 지도 모르고 그로 인해 어떤 일이 일어날지 난 모른다.” 고 했다.

 

정신적으로 오락가락 하는 것, 이게 아마도 가장 힘든 일일 것이다. 다리 하나가 없다는 건 매우 시각적인 장애다. 사람들은 그걸 안다. 사람들은 동정도 하고 측은한 마음도 갖고, 사람들에게서 느끼려 하지 않는 별별 감정도 갖기된다. 그러나 이건 다르다.”

 

태도를 바꿀 필요가 있다 - 그리고 그게 현재의 내 모습이다. 제임스는 수술을 받은 뒤 고통의 95%가 줄었다고 말하는 한편, 바커는 자신과 국제적 선수단 동려들이 자신들의 생리주기 및 문제들을 코치들 및 서로 간에 탁 터놓고 논의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한다. 운동계 내의 의학 및 과학 공동체는 생리에 대해 예전보다 더 많이 연구하며, EIS는 코치들과 선수들에게 이 문제에 대해 이해하도록 교육시키고 있다.

 

더 많이 이해를 하게끔 해주며 겅제로 점점 더 진지하게 이 문제들을 받아들이도록 해 줄 것은 말하는 것 -토론하기, 웃기, 울기, 서로 고통 나누기, 이해하기- 이다.

 

머피는 수술을 받은 이후로 자궁 내막 증식증이 더 이상은 자라지 않았고, 자궁신근종증에 대한 가장 최상의 치유과정일 것이라고 결론을 본 뒤, 자신 및 다른 수영선수 몇 명이 폐경 동아리에 들어있다는 농담도 한다.

 

머피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하나의 여자로 존재한다는 기쁨? 친구야, 넌 아무 것도 몰라.” 




International Women's Day: Understanding endometriosis in sport

 

By Amy Lofthouse

Last updated on2 hours ago2 hours ago.

 

A graphic showing areas of pain caused by endometriosis


No-one knows your body better than you. You're the one who feels every ache, pain and scratch. You're the one who knows when something is wrong.

 

But what if everyone else - doctors, coaches, relatives - tell you there's nothing to worry about, that it's all in your head? It can leave you wondering if you're "crazy".

 

Endometriosis affects one in 10 women. It takes, on average, seven and a half years to be diagnosed. It has a powerful effect on every part of a woman's body. For an athlete, it can be the difference between being selected or being seen as a liability. Between staying in your profession or losing your sponsorship. Between being in a clear headspace or doubting your every ability.

 

Pain. Cramps. Blood. Then surgery. Incisions. A camera. A chemically induced menopause. All these things - inconveniences, intrusions, life-altering changes - to finally be told that no, you're not imagining it; no, we can't cure it; yes, we probably could have caught it sooner.

 

Endometriosis is not spoken about enough. It's not well enough understood. It's time it was.

 

When you break it down, endometriosis sounds quite simple - a condition in which cells like the ones in the lining of the womb grow elsewhere in the body.

 

It hurts. It really hurts. Most women are conditioned to expect pain during their period, which partly explains why diagnosis is so difficult. Some women might dismiss the symptoms, and see it as something they just have to get used to. Take a few painkillers and get on with their day.

 

Even when the pain is clearly more serious, it often takes repeated visits to a doctor, with the patient having to insist something is not right, before the first steps are taken towards a diagnosis. A diagnosis. Not a cure.

 

Elinor Barker describes feeling as though someone was ringing out her organs as if they were a tea towel. Kirstie James was in so much pain that, as she fell to her knees on her kitchen floor, she thought she had torn a hip muscle. Monique Murphy knows pain; she had to rebuild her life after falling from a fifth-floor balcony and losing her right leg. But the electric shocks running up her leg and the cramping were something entirely different.

 

These three women are Olympic, Paralympic and Commonwealth medallists. They have represented Great Britain, New Zealand and Australia respectively, while dealing with endometriosis. All three say they thought they were going crazy as they were told there was nothing wrong with them. Multiple doctor visits, competitions missed, being unable to move as their muscles seized. It's a common thread throughout their stories.

 

"Between my first doctor's appointment and actually having surgery I went to four World Championships, the Olympics, the Commonwealth Games and loads of events," British track cyclist Barker says. "Within six months of my operation, it was agony. The pain would be there for weeks on end and then it would disappear.

 

"The fatigue was a real killer. I was exhausted all the time from having to deal with this pain. It was keeping me up at night, stopping my training sessions, stopping me from wanting to go out because I just wanted to be curled up in a ball all the time. At its worst, it would control my whole day."

 

Barker found she was in pain up to three and a half weeks each month. Her coaches and team-mates were aware she was struggling, but she worried she would be seen as a risky option in team events.

 

After four years, and five or six male doctors, Barker met a female doctor shortly before the 2018 Track Cycling World Championships. She was finally diagnosed with endometriosis. As the only treatment was surgery, she opted to wait until after the competition.

 

"I felt like I really scraped through and had to put on a brave face," she says. "I pulled out of the madison as a result.

 

"I think at the time I said I'd hurt myself badly in a crash in the omnium. It seemed a more legitimate reason. I had hurt myself but the underlying issue was I didn't feel up to it because of the pain I was in. The crash seemed a more legitimate reason. When you're surrounded by men, you have to give the reasons that fit."

 

Fellow cyclist James was told that she couldn't be counted on because of the inconsistencies in her performance. She knew there was something wrong.

 

"I couldn't figure out why I was having these extreme swings between really good form and then struggling to get through a normal session," she says. "I talked to my sports doctor, and during a routine exam she pressed down on my belly.

 

"One place where she pushed was really sore, towards my right hip flexors, it was so painful. I didn't think too much of it again until one day I was cooking dinner and I felt this extreme pain in the same place. I was in absolute agony."

 

James was referred to a gynaecologist. After telling him about her family history - her mum had endometriosis and adenomyosis (irregular cells embedded in womb) - she was booked in for surgery. They found a fallopian cyst "the size of a golf ball" that was bulging outwards. The cyst would tangle, cutting off the blood supply, and causing stabbing pains in James' hips.

 

This was in 2016. James researched the surgery. A small cut would be made in her stomach and a camera would be inserted. If they found no endometrial tissue, the surgery would end. However, if they did, three, centimetre-long incisions would be made further down the body, allowing the endometrial tissue to be sliced out.

 

"I remember waking up and thinking, 'I really hope they've found something because then I'm not crazy,'" she says. "I remember scrambling the hospital gown to try and see how many cuts there were on my belly. When I saw four of them I felt this huge weight off my shoulders. It's like, 'I'm not crazy; they did find something and I'm going to get better.'"

 

Swimmer Murphy was flying to the biggest tournament of her career, the 2016 Paralympics, when she got her first period for two years. She now recognises this as her first real flare-up of endometriosis - "I was so sick, in so much pain and flooded with fatigue" - and she went to her team doctor.

 

She feared she had food poisoning, with her heart rate more than 200 beats per minute when she warmed up in training. She says: "I told the doctor I wasn't feeling good and she goes: 'Oh, that's fantastic, that means your body is healing from the accident you had falling off the balcony.' She walked off and that was the end of the conversation."

 

Her period lasted for two weeks, stopping just before her event, in which she won silver. But her struggle for recognition - for people to believe there was something wrong that needed treatment - continued.

 

There is now a wider understanding than ever of how periods affect athletic performance - but not so long ago the entire subject was brushed aside. Understanding why helps explain sport's lack of awareness surrounding endometriosis.

 

"Some of the conversations I would have with coaches would be, 'Oh, we always know when such-and-such is having a period because we all put our hard hats on,'" says Dr Anita Biswas, the co-lead for female athlete health and performance at the English Institute of Sport (EIS).

 

"It's that kind of thinking that women go a bit mad when they're pre-menstrual. Well, do you talk to them? Do you ask them how they're feeling and how it is impacting them?"

 

"If you're that athlete, who feels so emotionally in a mess, you're trying to perform at your best, and everyone is kind of turning their back on you because they don't know how to talk to you, that's going to make you feel even worse."

 

Google 'period symptoms' and you get the list that most women have memorised since they were first introduced to a tampon. Bloating, cramps, fatigue, bowel problems.

 

Now say you're an athlete. Your job is to run, or swim, or cycle. That's how you sustain yourself; how you define yourself in some cases. And it's quite possible that your funding depends on how many medals you win, or how well you perform at that week's competitions. When endometriosis, a condition that causes severe cramps, back pain, nausea and heavy periods, enters the frame, that performance is inhibited.

 

For a Para-athlete such as Murphy, performance dips threatened her funding. Losing that support would have a huge impact on her life and career. So she made a decision.

 

After consultations with 14 doctors, she had surgery and was diagnosed with endometriosis, alongside adenomyosis. At 26, she decided to go through a chemical menopause; a temporary menopausal state which suppresses hormones and stops periods. That in itself brings its own problems - Murphy has hot flushes and joint pains - but for her, it is better than the pain and "brain fog" she experienced before.

 

More women than ever are speaking about their experiences of endometriosis. BBC broadcaster Emma Barnett's book focuses on her understanding of the condition and her body, while MPs in the UK have recognised the need to improve the care women receive and cut diagnosis times.

 

"Probably the hardest part about this was the mental side and not being believed," Murphy says. "I didn't want to use the excuse that I don't feel well, especially when I don't know what's going on. Maybe my body is OK, maybe I'm just not strong enough. Maybe this is what hard work feels like and I don't have what it takes.

 

"It's a mental back and forth that was probably the hardest. Not having a leg is a very visual impairment. People see it. You get sympathy, you get pity, you get every emotion that you don't even want from people. But this is different."

 

Attitudes need to change - and they are. James says her pain has decreased by 95% since her surgery, while Barker says she and her international team-mates are happy to be open and discuss their menstrual cycles and problems with coaches and one another. The medical and scientific community within sport does more research than ever into periods, and the EIS educates coaches and athletes on understanding these issues.

 

It is talking - discussing, laughing, crying, sharing, understanding - that will create more understanding and force these issues to be taken increasingly seriously.

 

Murphy has had no more endometrial growth since her surgery and jokes she and a few other swimmers are in a 'menopause club', after it was decided that was the best course of treatment for her adenomyosis.

 

As she puts it: "The joys of being a woman? Mate, you've got no idea."

 

[기사/사진: BBC]




Comment



  • 임신女, 코로나 백신 맞아도 괜찮을까?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5.7.BBC 원문 2021.5.7.   [시사뷰타임즈] 젊은 사람들에게도 코로나 백신이 출시돼 있으므로, BBC 뉴스 아기를 기대하고 있는 누구에게라도 백신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살펴 본다.    영국의 경우, 임신녀들에 대한 안내는, 화이저 및 마더나 백신과 관련된 미국의 새로운 자료가 나옴에 따라, 바뀌었다.   BBC 뉴스의 보건 기자 로라 포스터가 과학계에선 어떻게 말하는지 살펴본다.   영상: 로라 포스터-영상에서-     스테퍼니 우이 박사 (여), 지역 보건의이자 엄마: “좀 혼돈이 되고. 출산에 대해 좀 걱정도 되고 뭘 해야할지 확신이 서지 않는 것은 이해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진행자 : “당신이 임신 상태라면, 모유 수유 또는 그냥 아기를 갖는다는 생각에 대해 국…

    • SVT
    • 21-05-07
    • 1212
  • 코로나-19 폐쇄 1년: 우리의 性 생활, 이렇게 바꿔놓았다
  • (Image credit: Alamy)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 전염병은 우리들의 성생활에 중대한 타격을 주어왔다. 우리들의 친숙해왔던 관계들이 왜 쇠락하고 있는 걸까- 그리고 이 피해가 오래 지속될 수도 있는걸까?   글: 제시카 클라인   입력 2021.4.26.BBC 원문 2021.4.24.   [시사뷰타임즈] 이 유행병이 있기 전, 많은 부부들은 “밤에 스쳐가는 배 두 척”처럼 살았다.“고 텍서스주 휴스턴에서 활동하는 성 치료사 에밀리 저메아는 말한다. 집 밖에서의 약속들로 과다하게 일정이 잡혀있었었기에, 일부 동반자들은 코로나 관련 폐쇄조치들이 대단히 필요했던 한숨 돌릴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집 안에만 틀어박혀 있다보니 부부의 움직임을 느리게 해주면서 친민한 순간들을 함께할 더 많은 시간을 갖게 하는 것이었다 - 처음에는. &n…

    • SVT
    • 21-04-26
    • 925
  • 자궁내막증식증 & 자궁신근종증
  • 자궁 내막 증식증이 일으키는 신체 부위 통증을 보여주그림     입력 2021.3.9.BBC 원문 44분 전   [시사뷰타임즈] 당신의 몸을 당신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당신이 모든 통증, 고통 그리고 긁어 내는 늣한 것을 느끼는 사람이다. 당신이 바로 뭔가 잘못돼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이다.   그런데 만일 당신 이외의 모든 사람들 -의사, 코치, 가족들- 이 걱정할 건 아무 것도 없다고 당신예게 말을 한다면 어찌되나, 그 말이 모두 머리에 남아있나? 이런 상황운 당신으로 하여금 당신 자신이 “말도 안되는 것인지” 를 궁금하게 여기도록 해놓는다.   여자 10명 중 1명은 자궁 내막 증식증을 겪는다. 이 즌상에 대한 진단을 받으려면 평균적으로 7년 하고도 6개월이 걸린다. 이 증상은 여자들 몸 모든 부위에 강력한 결과를 …

    • SVT
    • 21-03-09
    • 1687
  • 바이러스가 돌연변이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지나?
  •   입력 2021.3.5BBC 영상 2021.3.5   [시사뷰타임즈] 사람들 대부분은 변종 또는 변이라는 용어을 들었을 때, 즉시 X-맨 등등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한다.     -영상에서-     씬디 듘 (여) 박사, 바이러스 학자: “내 경우엔 그런 용어를 들으면, ‘우리가 재앙을 향해 가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거의 치명적인 생각을 갖는 많은 사람들을 낳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진실은 바이러스들은 항상 돌연변이를 한다는 점이다.”   로라 포스터, 보건 특파원: “종종 바이러스가 유별나게 변화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기도 하는데, 이렇게 바뀐 것이 바이러스의 행동 방식을 바꾸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씬디 듘 (여) 박사, 바이러스 학자: “그러나 어느 정도 동안하 한 반 바뀔 때마다, 우린 약간 더 강력한 바이러스를 갖게 …

    • SVT
    • 21-03-05
    • 580
  • UN 식량농업기구: 세계 필수 식료품 가격, 6년째 고공행진 보고
  • © Pixabay.com / congerdesign     입력 2021.2.7.RT 원문 2021.2.7.   [시시뷰타임즈]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 는 곡류, 야채 기름 및 설탕 등이 주도하며 세계 식료품 가걱에 1월 달에 연이어 8개월째 올랐다고 했다.   FAO는 동 기구의 식료품 가격 지표는 지난해 12월 가격에서 4.3% 오른 것을 보여주고 있으며 2014년 7월 이래로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했다. 이 지표는 일반적으로 거래되는 필수 식품의 국제적 가격의 매달 변화 사상을 추적한다.   곡류 가격 지표는 사탕 옥수수 (북미에선 옥수수라고 부르는) 가격의 세계적 급등이 주도하면서 한 달에 7.1%나 치솟았음을 보여준다.   사탕옥수수의 가격은 11.2% 뛰었고 현재 2020년 가격보다 42.3%니 오른 것인데, “실질적으로 중국이 구매하지만 예상보다 낮은 미국에서의 생산 및 재고는 물론 알…

    • SVT
    • 21-02-07
    • 786
  • [CANCER] 암이란 무엇인가? 원인, 치료, 유형
  •   입력 2019.4.16원문 2018.11.12.   [시사뷰타임즈] 암은 세포가 걷잡을 수 없이 분열하게 만든다. 이것은 종양, 면역체계의 손상, 그리고 치명적일 수 있는 다른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미국 암 협회의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016년 1월 1일 현재 약 1,550만 명의 암 병력이 있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고 한다.   이 글에서는 암의 종류, 질병이 어떻게 발전하는지, 그리고 삶의 질과 생존율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많은 치료법을 살펴본다.   암이란 무엇인가?암은 넓은 용어다. 그것은 세포의 변화가 통제되지 않는 성장과 분열을 야기할 때 생기는 질병을 설명한다.   어떤 종류의 암은 빠른 세포 성장을 유발하는 반면, 어떤 암은 세포가 더 느린 속도로 성장하고 분열하게 만든다.   어떤 형태의 암은 종양이…

    • SVT
    • 19-04-16
    • 1015
  • [BBC] 식사 시각과 허리 치수의 함수관계
  •  여러분의 신체 시계, 신진대사, 소화는 단지 무엇을 먹느냐가 아니라 먹을 때 중요한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By Linda Gedes원문 2019.3.6.입력 2019.3.9   [시사뷰타임즈] 젊은 성인들은 대학을 다니기 시작하면 살이 찌는 경우가 많다. 미국에서, 그들은 이러한 현상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 "신선한 사람 15"는, 일반적으로 학생들이 집을 떠나 사는 첫 해 동안 발생했던 15파운드 를 가리킨다. 부분적으로, 이러한 체중 증가는 집에서 만든 식사 대신 준비된 식사나 즉석식품으로 대체함으로써 설명할 수 있고, 신체 활동의 감소도 함께 설명될 수 있다.   그러나 점점 더 많은 과학자들이 추가적인 용의자를 지목하고 있다. 즉, 늦은 밤 식사, 음주, 그리고 일관되지 않은 수면 패턴에 의해 야기된, 1주기의 혼란이다.   수십 년 동안, 체중 증…

    • SVT
    • 19-03-09
    • 924
  • 균형잡힌 영양과 운동이란
  •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균형잡힌 식습관 전파 위해 LA 갤럭시와 협업-- 인도네시아, 일본 방문해 균형 잡힌 뉴트리션과 운동 습관 전파    (도쿄 2018년 12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더 건강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든다'는 기업 미션을 실천하고 있는 글로벌 뉴트리션 기업 허벌라이프 뉴트리션(Herbalife Nutrition) (NYSE:HLF)이 아시아에 균형 잡힌 영양 섭취와 운동 습관을 전파하고자 미국 프로 축구(Major League Soccer, MSL)팀인 LA 갤럭시와 손을 잡았다.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은 2007년부터 LA 갤럭시의 공식 뉴트리션 파트너로 활약해왔다.   LA 갤럭시 선수 5명이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스포츠 퍼포먼스 및 교육 담당 수석 매니저 다나 라이언 박사(Dr. Dana Ryan)와 함께 일본과 인도네시아에서 스포츠 뉴트리션 및 피트니스 트레이닝을 마쳤다. LA 갤럭시 선수 5명…

    • SVT
    • 18-12-20
    • 358
  • 최상의 피자별 영양만점 조리법은?
  • 캐러멜을 입힌 양파와 염소 우유 치즈를 얹은 피자   원문 2018.2.19. 입력 2018.2.19.   포장 판매 피자는 잊고 BBQ 튀김닭 또는 새우에 많은 야채 등의 고명을 얹어 여러분들 만의 피자를 만듦으로써 하루 섭취량의 5%를 이런 것으로 먹도록 스스로를 돕기 바란다.   [시사뷰타임즈] 피자에 대한 갈망이 여러분들의 최고의 영양만점으로 먹길 바라는 마음을 모두 없애버린다는 뜻은 아니다. 여러분이 들고 있는 피자 한 조각에 돈 들인 값어치가 있도록 더욱 영양분이 많도록 하기 위한 첫 번 째 규칙은 시키지 말고 여러분 고유의 피자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여러분들은 우리가 제시하는 조리법이 얼마나 쉬운지 놀라게 될 것인데, 영양분은 올리고 모든 풍미를 유지하면서도 지방과 염분 섭치는 억제하게 된 다. 피자가 여러분들에…

    • SVT
    • 18-02-20
    • 3722
  • 식단(diet), 장 건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걸까?
  •   글-니콜라 슈브룩   입력 2017.11.5.   [시사뷰타임즈] 건강에 좋은 장 백티어리어(박테리아)가 전체적인 좋은 몸상태 및 소화건강에 좋은 최상의 음식들에게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것인지, 그리고 항생물질, 설탕 및 긴장이 어떻게 미생물균류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에 대해 알아두시라.   맨 위에 달려있는 숟갈로 독일식 김치가 담긴 유리 항아리를 열라.   장이라고 흔히 장이라고 더 잘 알려져있는 우리의 소화계는 우리가 먹은 음식을 소화시켜 흡수함에 있어 각기 독특한 역할을 하는 조직과 기관들로 복잡하게 구성돼있다. 소화계에는 위장, 취장, 쓸개(담낭), 간 그리고 크고 작은 내장들이 포함돼 있다.이 장 속에는 미생뮬균류라고 알려진 것들이 살고 있는 바: 미생물들의 생태계 또는 공동체가 그것이다. 이러…

    • SVT
    • 17-11-06
    • 17815
  • 어린이들 침실의 TV, 어린이 체중 과다와 비만에 직접적 영향
  • TV를 보는 어린이들 © Donald Iain Smith / Getty Images / RT. 한 연구 결과는 영국인 80만 명이 너무 뚱뚱해서 일을 할 수가 없다고 주장한다. / RT   원문 2017.6.3. 입력 2017.6.4.   [시사뷰타임즈] 어느 곳 사람들에게도 놀랄거리로 다가오지 못할 뉴스들이 있는 가운데, 새롭게 행해진 한 연구에서 자신의 침실에 TV가 있는 어린이들이 TV가 없는 어린이들보다 체중과다가 될 가능성이 훨씬 더 클 수 있다는 생각해 볼 거리를 제시했다.   런던대 부속 단과대(UCL) 연구자들은 자신의 방에 TV가 있는 7세 정도까지의 어린이들이 11세가 될 때까지 체중과다나 심지어는 비만에 이를 가능성이 훨씬 크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아들이 남아들보다 체중과다가 될 가능성이 더 많은데, 남아는 20%인데 비해 여아는 30%다. 연구팀은 영국 어린이 12,000명 이상에 대…

    • SVT
    • 17-06-04
    • 3045
  • 메르스 발생·경유 병원 35곳, 환자 95명
  • 6월9일 08시 기준 [자료: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표 작성: 시사뷰타임즈]   7일까지만 해도, 메르스환자 발생-경유 병원이 24곳이었다가 8일 5곳이 추가되면서 29곳이 되더니 9일에는 6곳이 더 추가돼 35곳이나 됐다. 또한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만도 95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9명에서 10명은 상태가 불안정하다는 것 즉, 샘명이 위독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현재 자택격리 대상자는 2천67명이며, 메르스 감염 의사인 35번 환자가 참석했던 재건축조합 총회 참석자 1천565명 중 31명과는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서울시가 밝혀 불안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메르스 바이러스 확산이 억제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가장 많은 감염자가 발생했던 두 병원에서 감염 속도가 진정 국면에 들어섰다고 밝혔…

    • SVT
    • 15-06-09
    • 1325
  • 메르스의 증상과 진단법은?
  • 메르스 병원균 [사진=세계일보]   메르스의 증상으로는 발열을 동반한 기침, 호흡곤란, 숨가쁨,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을 주로 보이며 그 이외에도 두통, 오한, 콧물, 근육통뿐만 아니라 식욕부진, 메스꺼움, 구토, 복통, 설사 등 소화기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한다.   다음 세 가지 경우에 의심환자로 진단할 수 있다.   첫째, 발열과 동반되는 폐렴 또는 급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 이내에 중동지역을 방문한 사람 또는 중동지역을 여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급성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과 밀접하게 접촉한 경우이다.   둘째,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이내에 중동지역 의료기관에 직원, 환자, 방문자로 있었던 경우이다.   셋째,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고, 중동…

    • SVT
    • 15-06-03
    • 1515
  • 메르스가 뭐지? 환자 2명 추가 발생…모두 7명으로 늘어
  •   메르스 의심자 1명 의료진 권유 무시하고 중국으로 출국 추가 환자 2명은 첫 환자 치료 의료진·같은 병동 환자   ▶메르스와 사스의 유사성과 상이성  연합뉴스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2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보도하면서 추가 환자는 국내 최초 메르스 환자 A(68)씨와 같은 병동에 있던 환자와 의료진이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로써 국내 메르스 감염 환자는 첫 환자 발생 이후 8일만에 7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질병관리본부가 A씨가 입원했던 ⓑ 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 F(71)씨와 A씨를 치료하던 J(28.여)씨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메르스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 SVT
    • 15-05-28
    • 1928
  • 여자 애들이 사춘기에 빨리 이르는 원인은?
  •   사람에게 사람 젖을 먹이는 모유 수유..너무 당연하고 필요하다    아래의 연구결과는 사춘기에 지나치게 일찍 이르게 되는 원인에 대해 연구한 것인데, 너무 이르게 사춘기에 도달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아기에게 모유를 수유할 것을 권하고 있다. 많은 여자들이, 귀찮아서, 일을 해야 해서, 더구나 가슴을 오래 예쁘게 유지하기 위해 분유를 먹이는 것을 보는데, 모유를 먹지 않고 분유만 먹고 자란 아이는 나중에 키도 내장의 성장속도 보다 빠르게 커서 이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고, 감정폭발이 이상할 떄도 있다.   사람은 어차피 늙는다. 예쁜 가슴을 유지하는 것도 오래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안중근 의사는 백만금 버는 것 보다 자식 교육이 중요하다고 했다. 몸에 이상이 있어 원래 모유가 나오지 않는다면 부득…

    • SVT
    • 15-02-06
    • 2178
12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美軍, 지난 8월 민간인 10명 죽인 무인기 영상 공개...보상은? 미군이 공개한 민간인 10명을 죽인 무인기 공습 영상[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멀쩡히 행복하...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인도 캄푸르 시, 89명 감염자 신고 뒤 경보 모기가 원인인 지카 바이러스는 어린이들의 뇌를 축소시킨다. 입력 2021.11.8.BBC 원문 1시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7] Led Zeppelin - Ramble on Led Zeppelin - Ramble On (Official Audio)[들으면서 가사 보기] Leaves are falling all aroundIt's time I was on my...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후안 도밍고 페론 (Juan Domingo Perón; 1946.6.4.–1955.9.21; 알젠티나) 후안 도밍고 페론 (스페인어: Juan Domingo Perón, 1895년 10월 8일 ~ 1974년 7월 1일) 은 알젠티나 (... 더보기

[건강 Health ]

자신에 딱 맞는 고품질 마스크 고르는 법 NIOSH 승인 N95 마스크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아머크런 변종 전파를 막기 위해 추천되는 것이...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quantum computing 출처- QUANTAMAGAZINE ※ 양자 계산 (quantum computing): 원자의 집합을 기억 소자로 간주하여 원자...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