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어린 아이들, 홀로 지내는 시간 얼마나 많이 필요할까?


 

 

그리 좐 헤르난데즈

 

마지막 증보시각 2022.11.22.

입력 2022.11.25.

 

[시사뷰타임즈] 우리 아이에게 친구가 없다면? 이런 생각은 아마도 대부분의 부모들이 어느 시점에선가는 떠올리는 것일게다. 사람들은 사교술을 개발하는 유아, 학교에서의 생활도 포함돼 있는 십대와 어린이 시절 사이 그릭 포함되는 트윈, 자기 편이 돼 주는 친구 집단을 찾는 십대들 등에 거정하는 경향이 있으며 부모들은 남자아이가 놀이용 작은 모래판에서 혼자 노는 아이에 대해 걱정하고 하는 경향이 있다. 그들은 샌드박스에서 혼자 노는 소년에 대해 궁금해하고 아이들이 별로 오지 않는 생일잔치에 참여하는 것을 두려워한다. 성인들은 아이들이 충분할 정도의 시간을 갖는 것인지에 대해선 고려해 보지도 않는 경향이 있다, 사실상, 연구원들은 내게 고독하게 지내는 아이라는 개념에 완전히 불편해 하는 것 같다고 내게 말해 주었다.

 

공정하게 말하면 아이들의 삶은. 항상 고독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어린 아이들은 감독이 필요하고 나이가 많은 아이들은 종종 적응하느라 바쁘다. 일반적으로 혼자 보내는 시간이 일생 동안 증가하고 미국 역사의 대부분을 통틀어 아이들은 사생활이나 자유 시간이 거의 없었다. 그러나 여전히 오늘날 심리학자들은 젊은이들이 혼자 있을 때 어떤 중요한 발전이 일어날 수 있다고 믿는다.

 

2022, 미국의 어린이들 대부분은 공장에서 일하거나 많은 형제자매 양육을 돕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학교와 점점 늘어나는 과외 활동에 예약되어 있고 그 사이에 사회연결망 (SNS) 에 연결되어 있다. 유년기를 풍요롭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현대인들은 많은 아이들을 긴장감에 시달리게 하고애들의 시간들을 잡아늘였다. 질적인 많은 고독감이 없거나 애들의 시절에 아예 통제가 없다면, 소음이 결코 멈추지를 않을 때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까?

 

대부분의 아이들은 태어날 때부터 혼자만의 작은 순간을 찾는다. 영아도 간병인이 다시 참여시키려고 하면 눈 맞춤을 끊고 울면서 일부 상호작용에서 이탈할 것이다. 연구원들은 초등학생들이 인지적 또는 대인 관계가 요구되는 작업을 마치고 독서나 그림 그리기와 같은 고독한 활동을 시작하는 경향이 있음을 알아냈다. 헤드폰을 끼거나 두건을 쓴 십대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러한 작은 분출 속에서도 고독은 목적을 향해 나아간다

 

어린 아이들은 일반적으로 압도적인 감정을 처리하기 위해 혼자 있는 시간을 사용한다. 캘리튼 대학교의 심리학자 라벗 코플란은 그가 자주 보는 예를 들었다.


부모들에게 꾸지람을 듣는 아이는 자신들이 있는 방으로 돌아간다. "자기 방에 숨겨놓은 사진기가 있다면, 인형과 함께 그 장면을 연출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인형이 자신이 되고 인형이 엄마가 되는 것입니다." 스스로 생각하고 연습함으로써 그들은 "큰 감정" 을 더 잘 조절하기 시작하고 실수로부터 배우기 시작한다. 이탈리아 파르마 대학에서 아동 고독을 연구하는 파올라 코르사노는 나에게 혼자 놀이를 하면 집중력과 계획 기술도 발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아이들은 나이가 들면서 고독과 자기 성찰 능력이 커지기 시작하며 이렇게 조용한 순간에 대한 필요성도 커진다. 청소년들이 방에 숨는 유명한 이유가 있다. 그들은 훌륭한 자기 탐색의 시기에 있으며, 혼자 있는 시간은 그들이 또래나 가족 단위와 떨어져 자신이 누구인지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미들베리 대학의 심리학 교수인 버지니아 타머스는 10대들이 더욱 큰 질문에 집중하기 시작한다고 말한다. 그들은 또한 사회적 압력에 민감한 경향이 있으며 고독은 그들이 숨쉬고 재충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적당한 양의 시간을 혼자 보내는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더 좋은 성적을 받고 스스로 보고하는 우울증 비율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타머스는 이들이 이러한 정체성 질문에 대해 생각할 때 그 결과 "자기 연결" 이 평생 동안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주변 사람들의 영향을 쉽게 받기보다는 자신의 가치관에 맞는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더 높을 것이라고 타머스는 믿는다. 물론, 그러한 성찰은 성인기에도 일어날 수 있다. 많은 성인들이 치료를 받고 있으며 스스로를 파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타머스는 지적했다. 하지만 젊었을 때 인생의 중요한 문제를 숙고한다면 유리한 출발을 할 수 있다.

 

분명히, 이 중 어느 것도 아이들이 항상 혼자여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아이들마다 필요한 혼자만의 시간이 다르다. 하지만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그 비율을 결정하는 것은 성인이 아니라 그들 자신이어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젊은이들이 스스로 고독을 추구할 때 그 효과는 그들에게 부과되는 것보다 훨씬 더 긍정적이라고 한다. 때때로 그들은 혼자 있고 싶어 한다. 그렇다, 하지만 그들은 또한 약간의 자율성을 원할 수도 있다. 불행히도 많은 역사를 통틀어 아이들이 그러한 시간에 다가가기가 어려워 왔다.

 

고독을 침해받는 것은 현대의 젊은이들이 처음은 아니다. 오스틴에 있는 텍서스 대학의 역사가인 스티븐 민츠는 수세기 동안 미국 어린이들은 일반적으로 형제가 많고 밤에는 그들과 함께 침대에서 자고 낮에는 일했다고 말했다. 19세기, 산업 혁명 기간 동안, 사람들은 아이들을 위한 잔인한 공장 조건을 거부하기 시작했다. 결국 아이들은 더 많은 자유 시간을 갖기 시작했다. 사람들과 어울리고 놀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책을 읽고, 돌아다니고, 혼자 있을 수 있다. 오늘날 노인들은 어린 시절을 회상할 때 동네 아이들이 거리에서 뛰고, 나무에 오르고, 공 놀일를 하는 것에 대해 열광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가둬놓지 않은 어린 시절은 조용한 공간과 맑은 정신을 즐길 수 있는 방대한 기회를 제공했다.

 

그 시대는 지속되지 않았다. 밴가드 대학교의 역사가인 크리스튼 라슈아는 20세기 중반에 변화가 시작되었다고 했다. 어른들은 그들의 아이들을 연약하고 감수성이 예민한 존재로 보기 시작했고, 나중에는 그들 주변의 세상을 위험한 존재로 보기 시작했다. 규범은 어린 아이들의 신체적 안전과 미래의 성공을 보장하기 위해 항상 어린 아이들을 감독하는 쪽으로 바뀌었다. 오늘날 어린이들은 역사상 대부분의 어린이들보다 어떤 의미에서는 더 자유롭지만 종종 감시를 받고 계획된 활동에 몰두한다. 이러한 과외 활동은 훌륭할 수 있지만 무엇으로 짜여지는지 살펴보시라. "고독이 정말 좋은 한 가지는 구조화되지 않은 시간이라는 것." 이라고 타머스는 말하면서 "자신의 관심사, 자연, 세계를 탐험할 자유가 있다." 고 했다. 코사노는 반대로 많은 부모들이 자녀의 일정에서 자유로운 순간을 채워야 할 "비어있는 것" 으로 인식한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다른 아이들과 함께 하는 사회화를 주요 목표로 보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금 젊은이들은 혼자 있을 때 종종 전화나 컴퓨터를 사용한다. 이것이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사회연결망 (SNS) 사용으로 대학생들은 고독에 대해 더 나은 기분을 갖게 되었으며, 청소년 및 그보다 더 어린 아이들도 비슷하게 위안을 얻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러나 이러한 매체들은 혼자 있는 시간의 이점을 방해할 수도 있다. 코플란은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진정한 고독은 사회적 기대의 집중조명에서 벗어난 "무대 밖" 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고. 그러나, 여전히 친구와 잡담 중이거나 동료가 자신의 인터넷에서의 존재를 어떻게 판단하는지 생각하고 있다면 그 시간을 자신을 위해 활용할 수가 없다.

 

그렇다면 부모는 자녀의 고독에 대해 걱정해야 할까? 형제자매가 거의 없고, 서명할 작업표가 없고, 자신만의 침실이 있는 현대 미국 어린이들은 특히 과거의 선조들과 비교할 때 혼자만의 시간을 충분히 가질 수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그 어느 때보다 고독을 요구한다. 노동을 하는 아이들은 성인이 되어서 같은 선택을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정체성 개발에 대해 그렇게 많이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17세기와 18세기 어린이의 경험을 연구한 라슈아는 그 시대의 12세 어린이도 자신의 길을 개척했다고 말하는 바: “당신은 시계제조자의 견습공이며 평생 동안 시계를 만들게 돼 있다. 그리고 그게 여러분들이 할 일이며, 그건 다른 세상이었다.”

 

현 세상에서, 부모는 계속해서 놀이 날짜를 정하고 자녀를 축구에 등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또한 자녀가 그 일정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 물어볼 수 있고 때때로 뒤로 물러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자녀가 알도록 할 수 있다. 그들은 또한 스스로 고독을 모형화 할 수 있다. 타머스는 따뜻하고 세심한 부모가 "그건 엄마 혼자만의 시간이야" 또는 "아빠는 지금 당장 자기 할 일을 해야 할 필요가 있어" 와 같은 말을 할 때, 아이들이 똑같이 할 수 있도록 암묵적으로 허락하는 것이라고 했다.

 

물론, 어떤 아이들은 혼자 있는 것에 익숙해질 시간이 필요하다. 코플란은 "시금치와 좀 비슷히다." 고 했다. "당신은 그것을 좋아하는 법을 배워야힌다." 방해 요소가 없으면 어려운 생각과 감정이 전면에 떠오를 수 있다. 그러나 "고독 기술" 은 점진적으로 구축될 수 있다. 심지어 20분 단위로 증가할 수도 있다고 타머스는 말했다. 결국 희망은 아이들이 그 불편함을 이겨내고 감정에 따라 앉는 법을 배우는 것이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고독을 사랑하는 아이들의 부모는 그들이 반드시 반사회적 외톨이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러한 아이들은 항상 존재했다. 고독의 역사가인 데이빗 빈센트는 수세기 전에도 농업에 종사하는 아이들이 어른이 보이지 않을 때 놀이을 하거나 책을 읽을 수 있을 "" 을 찾았다고 했다. 최근에 바이올린 수업과 기타 수업에 많은 시간을 쏟고있는 그의 7살짜리 손녀는 저녁 식사 식탁에서 책을 꺼냈는데 - 이는 "다른 지시가 있을 때까지 사람들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완전 철수한 것이었다.“ 언젠가 손녀의 고독은 더 많은 활동에 잠식되거나 사회연결망 매체들에 의해 손상될 것이다. 하지만 손녀는 여전히 자신만의 공간을 찾을 것이다. 손녀와 같은 아이들이 무대에서 내려오면 박수를 쳐주고 불을 끄기만 하면 된다. 커튼은 열어 놓아야 한다; 아이들이 다시 돌아갈 것이므로.





 

How Much Alone Time Do Kids Need?

 

By John Hernandez Last updated Nov 22, 2022

 

What if my kid doesn’t have friends? That thought probably occurs to most parents at some point. People tend to worry about toddlers developing social skills, tweens getting included at school, and teens finding a supportive friend group; they wonder about the boy playing by himself in the sandbox, and fear a poorly attended birthday party. But although they dwell on whether kids have too much alone time, adults don’t tend to consider whether kids have enough of it. In fact, researchers told me, people seem entirely uncomfortable with the idea of a solitary child.

 

Kids’ lives, to be fair, aren’t always conducive to solitude; the younger ones require supervision, and the older ones are often busy trying to fit in. It’s true that time spent alone typically increases over a lifetimeand that throughout much of American history, children hardly had any privacy or free time at all. But still, psychologists today believe some crucial development can happen when young people are left to themselves.

 

Read: Why are people weird about only children?

 

In 2022, most children in the U.S. aren’t toiling in factories or helping raise a host of siblings. But many of them are booked up with school and ever-multiplying extracurricularsand plugged into social media in between. The modern focus on enriching childhood has left many kids stressed and stretched thin, without much quality solitude or control over their days at all. What happens to them when the noise never stops?

 

From the time most children are born, they look for small moments to keep to themselves. Even infants will disengage from some interactions, breaking eye contact and crying if their caregiver tries to reengage them. Elementary-age kids, researchers have noticed, tend to pull away after a cognitively or interpersonally demanding task, taking up a solitary activity like reading or drawing. You’ve probably seen a teenager with headphones on or a hood up. Even in these small spurts, solitude serves a purpose.

 

Young children typically use solitary time to process overwhelming feelings. Robert Coplan, a psychologist at Carleton University, gave an example he sees frequently: Toddlers who are scolded by their parents will retreat to their room. “If you had a hidden camera in there,” he said, “you would see that they might be playing out that scene with a doll having the doll be them, having the doll be the mom.” By thinking and rehearsing on their own, they start to better regulate “big emotions”and learn from their mistakes. Paola Corsano, who researches child solitude at the University of Parma, in Italy, told me that solo play can even develop concentration and planning skills. 

 

As children get older, their capacity for solitude and introspection begins to increaseand so does their need for these quiet moments. There’s a reason adolescents are famous for hiding in their room; they’re in a period of great self-exploration, and alone time helps them figure out who they are apart from peers or their family unit. Virginia Thomas, a psychology professor at Middlebury College, told me that teenagers start focusing more on the big questions: “Who am I and what do I believe and where am I going with my life and what does it mean?” They also tend to be sensitive to social pressures, and solitude can help them breathe and recharge.

 

Read: What happened to American childhood?

 

Research suggests that adolescents who spend moderate amounts of time by themselves seem to get better grades and have lower self-reported rates of depression than those who don’t. And Thomas said that when they think on those identity questions, the resulting “self-connection” can serve them for the rest of their life. Rather than being easily influenced by the people around them, they’ll be more likely to make decisions that line up with their own values, Thomas believes. Of course, that reflection can happen in adulthood tooplenty of adults are in therapy, she noted, trying to figure themselves out. But if you ponder life’s big questions while you’re young, you may have a head start.

 

Obviously, none of this means that kids should constantly be by themselves; different children require different amounts of alone time. But to the extent that it’s reasonable, they should be the ones deciding that rationot adults. Studies have shown that when young people seek out solitude themselves, the effects are far more positive than if it’s imposed on them. Sometimes they want to be alone, yes, but they may also just want some autonomy. Throughout much of history, unfortunately, that’s been hard for kids to come by.

 

Contemporary youths aren’t the first to have their solitude infringed upon. Steven Mintz, a historian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told me that for centuries American children commonly had numerous siblings, slept in a bed with them at night, and worked during the day. In the 19th century, during the Industrial Revolution, people started to reject brutal factory conditions for children. Eventually, kids began to have more free timeto socialize and play, but also to read, to wander, to be on their own. When older adults today look back on their childhood, they tend to rhapsodize about neighborhood kids running in the street, climbing trees and playing catch. But a free-range childhood also afforded ample opportunities to enjoy a quiet space and a clear mind.

 

 

That era didn’t last. A shift began around the mid-20th century, Kristen Lashua, a historian at Vanguard University, told me. Adults started to see their kids as vulnerable and impressionable, and, later, the world around them as dangerous. Norms shifted toward supervising young children at all times, to ensure both their physical safety and their future success. Today, children are in some senses freer than most kids throughout historybut they’re often surveilled and herded into planned activities. Those extracurriculars can be great, but consider what gets squeezed out. “One thing that solitude can be really good for is unstructured time,” Thomas told me. “You have this sense of freedom to explore your own interests, explore nature, explore the world.” Corsano told me that many parents, on the contrary, perceive free moments in their kids’ schedules as “emptiness” to be filledusually alongside other children, because they see socialization as a primary goal.

 

Read: How to quit intensive parenting

 

And when young people are alone now, they’re often on their phone or computer. That’s not necessarily a bad thing; one study showed that social-media use made college students feel better about solitude, and it’s very possible that adolescents and even younger kids find it similarly comforting. But these platforms can also get in the way of the benefits of alone time. Coplan put it like this: You can define true solitude as being “offstage,” freed from the spotlight of social expectations. But if you’re still chatting with friendsor even just thinking about how your peers are judging your online presenceyou’re not exactly in the wings.

 

So should parents be concerned about their kids’ solitude? Modern American childrenmany of whom have few siblings, no timesheets to sign, and a bedroom of their ownmay seem to have plenty of access to time alone, especially compared to their historical predecessors. But our society requires solitude perhaps more than ever. Laboring kids didn’t need to worry so much about identity development, because they weren’t going to have the same choices to make in adulthood. Lashua, who’s studied the experience of kids in the 17th and 18th centuries, told me that even 12-year-olds in that era had their path set out for them: “You’re an apprentice to a clockmaker and you’re going to make clocks your whole life. And that’s what you do.” It was a different world.

 

In this world, parents can keep arranging playdates and signing their kid up for soccer. But they can also ask how their kids feel about that schedule, and make sure they know it’s okay to step back sometimes. They can also model solitude themselves. Thomas told me that when warm and attentive parents say things like “That’s Mommy’s alone time” or “Daddy needs to just be doing his own thing right now,” it gives kids implicit permission to do the same.

 

Granted, some kids need time to get used to being alone. “It’s a little bit like spinach,” Coplan told me. “You have to learn to like it.” Without distractions, difficult thoughts and emotions can come to the forefront. But “solitude skills” can be built up graduallyeven just in 20-minute increments, Thomas told me. Eventually, the hope is that kids can push through that discomfort and learn to sit with their feelings.

 

And for those kids who naturally love solitude, parents should know they’re not necessarily antisocial loners. These children have always existed: The historian of solitude David Vincent told me that even centuries back, kids working in agriculture found “cracks in the day” to play games or read when adults were out of sight. Recently, his 7-year-old granddaughterwho spends much of her time in violin lessons and other classespulled out a book at the dinner table, “entirely withdrawn from company until advised to do otherwise.” Maybe someday her solitude will get eaten up by even more activities, or spoiled by social media. But I bet she’ll still find pockets of it. When kids like her walk off the stage, we just have to applaud and turn the lights out. The curtains will remain open; they’ll be back.

 

[기사/사진: VIGOURTIMES]



Comment



  • 어린이들이 코로나에 잘 걸리지 않는 이유 풀렸다...치료에도 큰 도움
  • FILE PHOTO: © Global Look Press/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0.11.14.RT 원문 2020.11.14.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수수께끼들 중 하나인, 이 바이러스가 나이든 사람들은 쓰러뜨리는 반면 어린이들은 건드리지 않고 내버려 두는 듯한 이유를 해결했다. 이 돌파구와 같은 결론은 이 전세계적 전염병과의 전투에서 새로운 치료법을 위한 길을 마련해 줄 수도 있을 것이다.   밴더빌 대학교 의료 본부 연구원들은 COVID-19가 폐에 침투하도록 유발시키는 SARS-CoV-2-바이러스 수용체 단백질 수치가 어린이들에겐 낮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 연구를 이끌어 온 소아과 부교수인 제니퍼 수크레는 “우리의 연구결과는 특히 왜 유아들 및 아주 어린 아이들이 감염이 되거나 아니면 혹독한 질병 증상들을 훨씬 덜 가질 가능성이 있어보이는지 그에 …

    • SVT
    • 20-11-14
    • 1129
  • 성행위: 미국인과 프랑스인의 전혀 다른 관점
  • 미국인들, 성에 대해 쑥스러워 하나?[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10.17.BBC 원문 2020.10.14.   [시사뷰타임즈] 미국 대통령 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우린 미국 전역을 다녀보는 화상 나들이를 하면서 우리의 미국인 친구들에게 미국인 다운 면에 대해 여러 가지 기본적인 질문을 해본다. ‘미국에선 무슨 일이’ 프로그램의 세 번째 일화는 이 나라의 성과의 관계에 대한 것으로, 최초의 청교도 정착민에서부터 #미투 운동 및 소위 말하는 이성애자들이 성관계할 상대방을 낚는 문하에 이르기까지 등의 모든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영상: Eleonore Voisard심싱: Anna Pazos and Brandon Karl Drenon연재물 제작인: Anna Bressanin    -영상에서-   화면에서의 서언: “넷훌릭스에 최근에 올라온 것을 보면, 성 (性) 과 도시을 창안한 사람들에서부…

    • SVT
    • 20-10-18
    • 1173
  • 당신의 초콜릿 대부분: 어린이 150만 명 노동서 비롯, 때론 5살 짜리도
  • © Reuters / Yusuf Ahmad   입력 2020.10.25.RT 원문 2020.10.24.   [시사뷰타임즈] 시카고 대학교의 한 연구 결과에서는, 국제적인 회사들이 코코아 수확시 어린이들을 이용하는 것을 중지하기로 약속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세계적 코코아 생산에 어린이 노동이 증가 추세게 있음을 밝혔다.   미국 노동부가 의뢰한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코아 재배 지역인 가나와 아이버리 코스트 (세계 최대 코코아 생산극)에서 5살에서 17살 사이인 모든 어린이들 중 2/5 (43%) 가 이 위험천만한 일에 관련돼 있다고 한다.   총 150만 명으로 추산되는 어린이들이 전세계 여러 곳 코코아 생산지에서 일을 하는데, 이러한 어린이들 중 절반이 서아프리카 국가들에 있음을 알게 됐다. 이 보고서는 이 위험스런 일에는 다른 해로운 활동들 중에서도 날카로운 도구 사용, …

    • SVT
    • 20-10-25
    • 413
  • 해파리 먹기: 왜 과학자들이 ‘완벽 식품’ 이라고 좋게 말할까?
  • [BBC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 10.21BBC 원문 2020.10.20.   [시사뷰타임즈] 호주 연구원들은 최근 멸종 위기에 처한 생선 90종 이상을 전세계적 어업 산업들이 합법적으로 잡고 있음을 알게 됐다.   연구를 진행하면서, 과학자들은 다시금 해파리를 먹는 것이 지속가능한 선택지임을 시사했다.   왜? 해양 생물학자 리사-안 거쉬윈은 아래와 같이 몇 가지 이유가 있다고 말한다.    -영상에서-     리사-안 거쉬윈 (여) 해양 생물학자: “제겐 해파리가 제 입에선 원하지 않는 생선들 속의 연골처럼 좀 그렇게 느껴져요.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꼭꼭 씹으면서 아삭거리는 것을 진짜 진짜 좋아한답니다.”   화면 해설: 호주 과학자들은 사람들에게 해파리를 먹으라고 제안하고 있는데, 더욱 지속가능한 어럽을 향해 나아가는 한…

    • SVT
    • 20-10-21
    • 486
  • 우려먹는 차들: 가루 봉지 속에 숨은 끔찍한 비밀!
  • 우측 사진은 5읽간 용액 속에서 전혀 녹지 않고 남아있는 원형의 얇고 반투명한 플래스틱이다. 사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0.13.   [사서뷰타임즈] 동부 앵글리아 (잉글런드; 영국의 래틴 명) 대학교가 가루 봉지 (소위 티백; teabag) 속에 포함된 플래스틱의 양을 알아내기 위해 영국에서 가장 큰 6대 회사 제품에 대한 실험을 수행했다.   이 가루 봉지들을 각각 5일 동안 구리 암모니아 용액에 넣어두어 보았는데, 이 용액은 플래스틱만 빼고 모든 물질을 녹여버리는 것이었다.   일부 가루 봉지들은 쉽사리 흐물거리며 터져버렸지만, 그 나머지 것들에는 자연적 속에서 분해되지 않는 플래스틱 양이 심각할 정도로 포함돼 있었다.     - 영상에서 -     화면 자막: 영국에선 매일 차를 1억 …

    • SVT
    • 20-10-13
    • 678
  • 단풍 나무들: 해로운 자외선으로부터 가장 잘 보호
  • 연구 결과 북반구의 아침에 산소를 내뿜는 나무들이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최초로 간주하게 됐다.   입력 2020.9.29. BBC 원문 2020.9.28   [시사뷰타임즈] 한 연구에서는, 단풍나무 종이 햇빛 중 파괴적인 자외선으로부터 가장 최상의 보호를 해 주고 있음을 시사했다.   다양한 단풍나무인 크림슨 킹 (놀웨이 단풍나무) 이 가장 보호적인 것으로 나왔고, 떡갈나무 및 너도 밤나무 종이 바짝 뒤이어 나온다.   전문가들은 나무들이 해로운 자외선 방사 결과에서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하게 보호를 해 준다고 말한다.   이러한 발견 사실들이 도시 임학 및 도시 녹색 저널에 나온다.   북반구에서 이런 류의 연구가 수행된 것은 처음이라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하지만, 똑같은 나무 속 (屬) 의 모든 나무들이 똑…

    • SVT
    • 20-09-29
    • 394
  • 소금 과다 섭취, 우리 건강에 어떤 피해 줄까?
  •   입력 2020.9.26.BBC 원문 2020.9.26.   [시사뷰타임즈] 2020 국립식단 및 영양 조사 (NDNS) 의 소변 표본을 기초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영국 성인들 중 69%는 소금을 지나치게 많이 먹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한다. 더구나, 소금 과다 섭취는 혈압 증가와 관련이 있는데, 심장 질환 및 뇌졸중을 일으키는 위험 요인이자 위장암 및 골다공증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NHS (영국의료보험) 은 성인들에게 하루에 소금 6g (대략 찻숟갈로 하나 정도) 이상은 섭취하지 말라고 권하는데, 너무 어려운 것처럼 들린다, 맞는가? 하지만 19-64 나잇대 사람들의 평균 소금 섭취량은 하루에 7.5g -권장량보다 25% 더 높은- 이라고 NDN 보고서는 말한다. 가장 많이 먹는 것은 35-49 나잇대로 하루에 8g을 먹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 성인들 중 거의 1/3이 고혈압…

    • SVT
    • 20-09-26
    • 365
  • 어떤 요리용 기름이 가장 건전한가?
  • 전문가들은 포화지방이 낮으면서, 그렇기에 다른 형태의 지방들이 더 높아 알맞게 더욱 건전한 기름을 선택할 것을 권한다. Credit: Getty Images)   입력 2020.9.4.BBC 원문 2020.9.5.  트랜스지방, 포화지방, 불포화지방...어떻게 다르고 어떻게 구별하나?   [시사뷰타임즈] 여러 요리용 기름은 (설탕이나 소금과 마찬가지로 계절이나 유행에 관계없는) 주방 기본적 식료품이다. 그러나 각각의 기름들이 얼마나 건전한지에 대해선 상충되는 정보들이 많다. 선반 위에 그리도 많은 기름들이 있는 상황에 -코코넛에서부터 올립(올리브)까지, 채소에서부터 커놀라까지, 애버카도에서 유채(평지) 씨앗 유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어떤 것들을 사용해야 하고, 다른 것들은 몽땅 피해야만 하는 지를 어떻게 우리가 알수 있는가?   요리 또는 조리에 사용되는 기…

    • SVT
    • 20-09-04
    • 791
  • 韓 지하철 내부 깊은 곳 ‘수직 농장’: 지속가능 미래 먹거리 해법?
  •  한국 지하철역 내부에 있는 지하의 한 농장이 지속가능한 먹거리 비법을 제시해 주는 것일 수도 있다[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8.22.BBC 원문 2020.7.24.   [시사뷰타임즈] 서울 지하철을 매일 같이 7백만명도 넘는 승객들이 타고 다닌다. 그러나 2019년9월 이후부터, 서울의 상도역 지하로 내려가 개찰구를 통과하는 사람들은 이례적인 장소와 마주하게 되는 바: 통유리판으로 돼있는 정면 뒤에, 잎이 무성한 싹이 있고, 발아되어 잎사귀가 매우 작은 샐럿(샐러드) 용인 것들이 유기 농장의 일부인 밝은 LED 불빛 아래서 세상 밖으로 나오고 있다.   지하철 농장이라고 알려진 이 개념은, 수경 재배용 쟁반을 사용하며 자동회된 기술망으로 지하 생태계의 온도, 습도 그리고 CO2 수준을 제어한다. 이 결과 매우 생산적인 “수직” 농장은 …

    • SVT
    • 20-08-22
    • 498
  •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최상의 초콜릿 케잌
  •  입력 2020.7.30.원문 BBC   [시사뷰타임즈] 견과류가 많이 들어간 채식주의자를 위한 초콜릿 케잌은 기름지고, 촉촉하며 맛이 좋다. 땅콩 버터와 단풍 당밀 초콜릿으로 케잌을 감싸는 것은 다른 케익류에도 이용할 수 있다(또는 주발에 담아 먹는다)   아래에 적은 제조법으로 이 케잌을 만들려면 2 x 20cm(8인치) 짜리 케잌용 틀이 필요할 것이다.   매 1인분 마다: 열량 553 kcal, 단백질 12g, 탄수화물 50g(설탕 37g), 지방 30g(포화지방 7g), 섬유 4g 그리고 소금 0.7g.   준비시간: 30분 이상조리시간; 30분에서 1시간   구성 성분   초콜릿 케익 마다   베이킹 파우더가 들어있지 않은 일반 밀가루 200g정제당 200g코코아 가루 40g베이킹 파우더 찻숟갈로 2개엄지검지로 찝은 소금 약간중탄산소다 찻숟갈로 절반아몬드 우유 200ml(박카스 병으…

    • SVT
    • 20-07-30
    • 1194
  • HOGO 수면 체제, '완벽한 휴식' 제공
  •  마드리드, 2020년 7월 14일 /PRNewswire/ -- 마드리드 콤플루텐세대학교, 그라나다 대학교 및 정신신경면역학연구회 국제기구(Psychoneuroimmunology Research Society International Organization, PNIRS)의 승인에 따르면, HOGO 휴식 체제는 산화와 염증의 진행 속도를 늦춤으로써 생물학적 나이를 줄이는 세계 유일의 체제라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이 체제는 즉각적으로 건강을 개선하는 100% 천연 소재로만 만든다. 이것이 바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축구팀의 마르코스 요렌테(Marcos Llorente) 선수 같은 수많은 엘리트 선수와 고관들이 HOGO를 보유하고 있는 이유다.   스페인 기업 HOGO는 편안한 휴식의 결과로 면역 체계가 개선된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HOGO의 R+D+I 부서는 30년에 달하는 연구 끝에 인간을 전자기파 오염과 중력 전기장으로부터 보호하는 소재를 얻게 됐…

    • SVT
    • 20-07-19
    • 546
  • 컬러라도, 다람쥐 가래톳 흑사병 양성 반응: 광분하는 트위터 사용자들
  • FILE PHOTO. © Global Look Press / imageBROKER.com / Christoph Ruisz   입력 2020.7.15.RT 원문 2020.7.14.   [시사뷰타임즈] 컬러라도 주의 불운한 다람쥐 한 마리가 가래콧 흑사병 양성반응을 받았다고 현지 보건 관계자가 말했다. 미국 COVID-19 감염 환자 수가 330만명을 넘기며 치솟는 상황에, 대표적 질병의 귀환 소식이 꽤나 큰 소용돌이를 일으켰다.   이 감염된 설치류 발견 사실은 제퍼슨 郡(군) 공공보건기구(JCPH)가 공표했다. 이 다람쥐는 제퍼슨 군에선 이 질병 첫 사례라고 당국은 말했다.   [시사뷰타임즈 주]bubonic plague: (의학) 네이버 사전에 따르면, 가래톳페스트, 가래톳흑사병, 림프절페스트(~節~), 페스트선종(~腺腫). 림프절 종창을 특징으로 하는 페스트로서 서혜부(鼠蹊部), 대퇴부, 액와(腋窩) 및 경부(頸部) 등에 가래톳 혹은 횡현(橫痃 : bubo)을 형…

    • SVT
    • 20-07-15
    • 402
  • G4 EA H1N1: 또 중국! 세계적 전염병 될 신형 돼지 바이러스 등장
  • 새로 발견된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는 2009년에 전세게적으로 확산됐더 돼지 유행성 바이러스와 유사하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0.6.30.BBC 원문 9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전세게적 전염병이 될 잠재력을 갖고 있는 새로운 유형의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를 과학자들이 중국에서 발견했다.   이 바이러스는 최근에 등당한 것이며 돼지들이 갖고 다니지만, 인간을 감염시킬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연구원들은 이 바이러스가 차후에 돌연변이 될 수 있는 것이어서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 쉽사리 퍼지며 전세게적 발발을 유발시킬 수 있다고 했다.   이 바이러스는 임박한 문제는 아니지만, 과학자들은 이 바이러스가 고도로 적응하여 인간들을 감염시킬 “모든 특정 요소들‘을 다 갖추고 있기에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

    • SVT
    • 20-06-30
    • 460
  •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영양 정보' 8가지 오해와 진실 발표
  • (홍콩 2020년 6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글로벌 뉴트리션 기업 허벌라이프 뉴트리션(Herbalife Nutrition)이 '2020 아시아태평양 지역 소비자의 영양 정보 습득 행태' 관련 설문조사(Asia Pacific Nutrition Myths Survey)의 결과를 추가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아태지역 소비자 중 약 60%가 부정확한 영양 정보 등으로 혼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조사는 지난 3월 호주,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및 베트남 응답자 5,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와 함께 진행된 영양 지식 퀴즈에서는 9가지 영양 영역(일반 영양,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비타민, 미네랄, 카페인, 체중 관리, 아침 식사)을 아우르는 총 48개의 '진실 혹은 거짓' 문제가 제시됐다. 그 결과, 설문 참여자 중 퀴즈를 통과(절반 이상 정답)한 …

    • SVT
    • 20-06-20
    • 342
  • 실내에만 있는 것, 우리 면역체계에 어떤 영향 미치나?
  • 수백만명은 운동을 하여 바이타민 D를 얻을 수 없다 사람들은 보통 직장으로 가거나 학교에 가는 동안 바이타민 D를 얻는다. (Credit: Getty Images) 입력 2020.5.22.BBC 원문 2020.5.22.   [시사뷰타임즈] 집안에만 있는 것은 우리를 전세계적 전염병을 막도록 우릴 도와주기도 하지만, 질병에 걸린다는 위험을 대체할 것들을 야외에서 어느 모로 제 시간에 얻을 수도 있을 것을 잃게 하기도 한다.   지난 두 달 동안, 전 세계 인구 중 상당수가 지기 집 문을 닫아걸로 안에만 있었으며, 필수품만을 위해 바깥 걸음을 했다. 이런 생활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될 기회를 줄여준 것일 수도 있지만, 우리를 다른 것에 대한 감염엔 더욱 취약하도록 내버려 둠으로써 분명하진 않지만 우리 면역 체계에 영향을 끼쳐온 것일 수도 있다.   인간들은 지구라는 행…

    • SVT
    • 20-05-23
    • 747

[ 시사 View 社說 ]

젤렌스키가 우리에… 입력 2023.1.20. [시사뷰타임즈] ‘반면교사 (反面敎師)’ 란 “사람이나 사물 ...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용오름 현상, 유령같은 소용돌이 폭풍 지켜보시라: 사진기가 포착한 미국 여러 주의 용오름 현상[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인도 캄푸르 시, 89명 감염자 신고 뒤 경보 모기가 원인인 지카 바이러스는 어린이들의 뇌를 축소시킨다. 입력 2021.11.8.BBC 원문 1시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31] Bacara - Yes sir, I can boogie Bacara - Yes sir, I can boogie[공식 동영상으로 보고 듣기]MisterYour eyes are full of hesitationSure makes me ...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아이티, 프랑수아 뒤발리에 (Dr. François Duvalier, 1907.4.14 ~ 1971.4.21) 프랑수아 뒤발리에(Dr. François Duvalier, 1907년 4월 14일 ~ 1971년 4월 21일)는 아이티(Haiti)의 대통... 더보기

[건강 Health ]

EU (유럽연합), 집 귀뚜라미... 식픔으로 허용 © Getty Images/Kathryn Scott Osler 입력 2023.1.24.RT 원문 2023.1.23. 유럽 위원회는 이제 판결로 탈지 -...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우어` 무칠 + 복어 매운탕 = 1인당 55,000원 위치: 충남 논산시 강경읍 금백로 34 (황산리 81-16)전번: (041) 745-4836, 745-1836규모: 3층식 2층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카톡과 컴퓨터의 연동, 확실히 단 한 방에 끝내는 법 입력 2023.1.1. [시사뷰타임즈] 계묘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한 한 해가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