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애들이 사춘기에 빨리 이르는 원인은?


 
사람에게 사람 젖을 먹이는 모유 수유..너무 당연하고 필요하다
 
 아래의 연구결과는 사춘기에 지나치게 일찍 이르게 되는 원인에 대해 연구한 것인데, 너무 이르게 사춘기에 도달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아기에게 모유를 수유할 것을 권하고 있다. 많은 여자들이, 귀찮아서, 일을 해야 해서, 더구나 가슴을 오래 예쁘게 유지하기 위해 분유를 먹이는 것을 보는데, 모유를 먹지 않고 분유만 먹고 자란 아이는 나중에 키도 내장의 성장속도 보다 빠르게 커서 이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고, 감정폭발이 이상할 떄도 있다.
 
사람은 어차피 늙는다. 예쁜 가슴을 유지하는 것도 오래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안중근 의사는 백만금 버는 것 보다 자식 교육이 중요하다고 했다. 몸에 이상이 있어 원래 모유가 나오지 않는다면 부득이하게 분유 쪽으로 가야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정서적인 면, 건강, 전염병 예방 그리고 너무 이른 사춘기 예방을 위해서라도 꼭 모유를 먹일 일이다.
 
 [LOUISE GREENSPAN 과  JULIANNA DEARDORFFFEB] 중학교에 갈 정도도 아닌 많은 여자 아이들이 사춘기를 시작한다. 대개의 사전적 정의에 따르면 사춘기는 다루기 힘든 나이에 온다지만 여기서 논하는 대상은 변화에 준비가 돼있기도 전에 사춘기와 겹쳐질 정도로 신체적 발달을 이룬 초등학교 여자 애들이다.
 
어린 여자 애들의 엄마로서, 우린 이 단계에 이르게 됐을 때의 고민 및 일어나는 현상을 안다. 사춘기가 일찍 오게되면 무질서하게 먹거나, 물건들을 마구 사용하거나 때 이른 성적 행동으로 나아가기도 하는데 이는 후에 유방암에 걸리는 요인이기도 하다. 그러나 의사의 입장에서, 주된 책임을 질 수도 없는 물질들, 예컨대, 우리가 먹는 고기 또는 대두(콩) 속에 들어있는 호르몬을 비난하는 잘못된 이야기들을 보면서 멈칫하게 된다.
 
화학적 물질을 접하는 것이 여자 애들의 사춘기 오는 시기를 어지럽힐 수도 있겠지만, 이러한 측면에 대해 알려진 바는 적다. 일찍 오는 사춘기 현상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우린 함께 동료로서 2005년부터 1200명의 여자 애들을 지속적으로 추적 연구해왔다. 사춘기는 10살이나 11살에 오곤 했다. 우리가 행한 연구에서 7살에 이르렀을 때 흑인 여자 애의 23%, 스페인계 여자 애는 15% 그리고 백인 여자 애는 10%가 가슴이 발달하기 시작했다. 과체중인 여자 애들이 사춘기에 더욱 일찍 이른다는 것은 확실하다. 체지방은 발정호르몬을 분비시키는 데 이것은 보통 사춘기 기간 중에 난소에서 나오는 호르몬이며 가슴 발달과 관련있다. 과다한 체지방은 발정호르몬을 부가적으로 분비하게 만드는 요인이며 결과적으로 다른 아이들 보다 일찍 가슴이 나온다.
 
설탕이 함유된 음료수들이 요즘의 아이들을 예전 아이들 보다 더 과체중이 되도록 만든다. 사실상,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1977년에서 2007년 사이의 사람들 체중의 20%는 단 맛이 도는 음료수 탓이었다. 단맛이 나는 것들은 연구대상이다. 지난 주에 하버드 공중연구반은 과체중과 상관없이 탄산음료를 많이 마신 여자 아이들일 수록 사춘기에 더 일찍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밢표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가족 속에서 감정적 스트레스가 사춘기에 훨씬 더 일찍 이르게 만든다는 강력한 증거도 있다. 갈등 수준이 높고 언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모르는 집안에서 자라게 되면 일찍 성숙하게 되어 난삽한 성적 성향을 일찍부터 갖게 된다. 친 아버지가 없는 편모슬하에서 자란 여자 아이는 그 반대의 경우에 비해 12살 이전에 사춘기에 이를 가능성이 두배나 높게된다. 아버지의 영향은 스트레스와 연관 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가정에서 아버지의 존재는 사춘기에 관한 한 중요한 문제인 듯 하다.
 
내분비선을 교란시키는 화학물질들도 역시 주의할 만한 것인 바, 이것들은, 발정호르몬이 사춘기 기간 동안 여자 아이들의 신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듯, 호르몬들을 흉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발화 지연제 및 플래스틱에 들어있는 것을 포함하여 많은 화학물질들은 동물의 체내에서 재생산 단계를 교란 시키는데, 그렇지만, 인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연구가 더 필요하다. 그리고, 명백한 증거를 밝혀낸 연구결과는 없다.
 
각각의 화학물질이 사춘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우린 한 여자 아이가 하루에 접하게 되는 수백 가지의 화학물질들이 자라나는 아이의 신체에 어떤 식으로 가중적인 영양을 미치는 요인이 될 수도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없다. 여러 화학물질이 복합적으로 실질적 피해를 줄 지도 모르며 이런 물질들을 접하는 시기가 문제일 수도 있다. 또한, 자연적인 것으로 가자는 것은 해법이 아닐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러벤더(쑥 냄새 비슷한 향이 나고 연보라색 꽃이 피는 화초)와 茶(차)나무 기름처럼 천연적으로 존재하는 물질들은 개인 미용 및 위생용품에 널리 들어있고 여자아이의 신체 내에서 발정호르몬 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부모와 사회가 일반적으로 해야 할 일은 뭔가?
 
사춘기에 일찍 도달하는 것을 막을 몇 가지 방법이 있다. 모유를 수유하는 것도 그 중 한가지다. 엄마가 임신 전과 임신 중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면 딸이 사춘기에 덜 일찍 이르게 된다. 우리 팀의 연구결과는 대두로 만든 음식이 사춘기를 지연시킨다는 것을 알려주는 바, 이는 대두로 만든 식품이 사춘기에 이르는 시기를 촉진시킨다고 널리 알려진 믿음과는 정 반대의 결과이다. 가정에서 감정적으로 따스한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것은 사춘기에 일찍 도달하는 것을 예방할 뿐 아니라 사춘기에 도달했을 때의 심리적 영향도 누그러뜨려 준다. 독이 되는 스트레스로부터의 보호를 위해, 부모들은 딸과 같이 있어 줄 시간을 마련하는 것을 우선적으로 해야하며 감정적으로 유대관계를 맺어야 한다.
 
우리는 매일매일의 식단을 개선시키고 학교 점심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 어디에나 널려있는 단 맛 나는 음료수나 캔디 말고 다른 것을 선택하도록 하는 학교에는 보상을 해주어야 한다. 좋은 행동과 축하가 출발점이다. 그리고 어른들은 이상적인 체중을 유지할 수 있는 건전한 습관을 보여주어야 하며 스트레스 수준도 줄여줘야 한다.
 
사춘기는 어떤 한가지 요인으로 인해 촉발되는 것이 아니라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생물학적 현상이다. 여러 가지의 목표를 잡고 그것들에 압도 당하기 보다는 비만과 스트레스에 초점을 맞추며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연구결과를 보면, 비만과 스트레스는 직접적이며 해로운 영항을 미친다는 것이다. 우리들의 집과 음식 속에 있는 화학물질들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접하는 것이 좋다. 엄마이자 연구원들로서 우린 더 많은 연구결과에 대해 옹호하며 정책을 만들 때 사전에 주의해야 한다는 원칙에도 지지를 보낸다. 만일, 어떤 것이 안전한지의 여부가 불확실하다면, 우리의 애들이 그것을 접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What Causes Girls to Enter Puberty Early?
 
By LOUISE GREENSPAN and JULIANNA DEARDORFFFEB. 5, 2015
 
RECORD numbers of girls not yet old enough for middle school are starting puberty. Almost by definition, puberty arrives at an awkward age, but these are grade-school girls, thrown into a developmental gantlet before they are ready for the change.
 
As mothers of young girls, we see this phenomenon and fret over the implications. Early puberty can lead to eating disorders, depression, substance abuse, early sexual activity and, later in life, breast cancer. But as doctors, we wince at misleading stories that blame substances that are not likely to bear the primary responsibility — hormones in our meat or soy in our diets, for instance. The real culprits include two problems that are often overlooked: obesity and family stress.
 
Chemical exposures may also disrupt girls’ puberty, but less is known in this area. To better understand the early puberty phenomenon, we, together with colleagues, are conducting a continuing study of more than 1,200 girls tracked since 2005. Puberty used to begin at age 10 or 11. In our study, we found that by the age of 7, 23 percent of black girls, 15 percent of Hispanic girls and 10 percent of white girls had started to develop breasts. It is clear from the data that overweight girls are more susceptible to early puberty. Body fat secretes estrogen, a hormone that is normally released from the ovaries during puberty and is responsible for breast development. Excess body fat serves as an additional source of estrogen, and the result is earlier breasts.
 
Sugary drinks contribute to today’s kids’ being more overweight than in previous generations. In fact, according to one study, at least 20 percent of the weight gained by the population from 1977 to 2007 can be attributed to sweetened beverages. The role of sweeteners is intriguing. New research announced last week by the Harvard School of Public Health suggested that girls who drank more sodas were also more likely to reach puberty early, regardless of whether they were overweight.
 
More surprising, strong evidence reveals that emotional stress in a girl’s family can jump-start puberty earlier. Growing up in unpredictable households with high levels of conflict leads to early maturation. So does early sexual abuse. A girl who grows up without her biological father is twice as likely to get her period before age 12 compared with a girl reared with her father in the home. The effects of fathers may or may not be linked to stress, but a father’s presence in the home does seem to matter when it comes to puberty.
 
Endocrine-disrupting chemicals are also a concern because they can mimic hormones, like estrogen, that are the key players in a girl’s body during puberty. Many chemicals, including those in fire retardants and plastics, disrupt reproductive development in animals; however, more research is needed on humans. And research hasn’t identified a single smoking gun.
 
While each individual chemical may not have a direct effect on puberty, we have no idea how the hundreds of chemicals that a girl is exposed to daily might cause multiplicative effects in her growing body. It may be a combination of exposures that do real damage, as well as the developmental timing of those exposures. And going “all natural” may not be the solution because some naturally occurring substances — for example, lavender and tea tree oils — are pervasive in personal care products and might act as estrogens in the body.
 
So what’s a parent, and society at large, to do?
 
There are ways to protect against early puberty. Breast-feeding early in life appears to help. What’s more, when a mother maintains a healthy weight before and during pregnancy, her daughter is less likely to get her period early. Work by our team also shows that consuming soy foods may delay puberty, which is contrary to the widely held belief that all soy-based products accelerate it. Providing a warm emotional environment at home can not only help prevent early puberty, but also mitigate the psychological effects if it occurs. To buffer against toxic stress, parents should prioritize setting aside time to engage with their daughters and bond emotionally.
 
We also need to continue to improve our daily menus and enhance the quality of school lunch programs. Opting for alternatives to sweet drinks and candy as the ubiquitous rewards for school achievement, good behavior and celebrations is a start. And adults need to demonstrate healthy habits that support our own ideal weights and reduce stress levels.
 
Puberty is a complex biological phenomenon that is unlikely to be triggered by a single factor. Rather than be overwhelmed by the multitude of targets to tackle, perhaps we can begin with a focus on obesity and stress, the two culprits that research shows have direct and detrimental effects. It also makes sense to take a cautious approach toward chemicals in our households and in our foods. As mothers and researchers, we advocate for more research and also support the precautionary principle when it comes to making policy: If we don’t know whether something is safe, then we shouldn’t be exposing our children to it.
 
[그림/원문-뉴욕타임즈]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15-03-28 12:01:51 [오피니언 NEWS]에서 이동 됨]

Comment



  • 뇌 젊게 하는 습관, 이렇게 하면 돼
  •   뇌의 관한 좋은 습관이 공개돼 화제다.   온라인 게시판에 공개된 뇌를 젊게 하는 습관으로는 크게 4가지, 즉 뇌에 휴식 주기, 뇌를 적절하게 사용하기, 유산소운동하기, 일의 순서 바꾸기로 알려졌다.   제일 크게 차지하는것이 바로 뇌의 휴식이였다. 이는 머리 속을 채우고 있던 걱정과 잡념들을 없애고 한가지 일에만 집중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뇌를 적절하게 사용하기 인데 이것은 적절한 학습으로 새로운 것을 배워나가면 뇌를 계속 젊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 외에도 유산소 운동과 일의 순서 바꾸기가 있는데 이는 평소 계속 해오던 습관들을 조금씩 바꿔 왼손으로 차를 마신다거나 모르는 곳에서 산책하기 등이 포함된다.   '뇌를 젊게 하는 습관'을 접한 네티즌들은 "건강한 삶이 …

    • SVT
    • 15-03-28
    • 1432
  • 통풍..어떤 병인가?
  •   진료과 류마티스내과, 정형외과   관련 신체기관: 엄지발가락(가장 흔한 부위), 발등, 발목, 뒤꿈치, 무릎, 손목, 손가락,   정의 통풍은 혈액 내에 요산(음식을 통해 섭취되는 퓨린(purine)이라는 물질을 인체가 대사하고 남은 산물)의 농도가 높아지면서 요산염(요산이 혈액, 체액, 관절액 내에서는 요산염의 형태 존재함) 결정이 관절의 연골, 힘줄, 주위 조직에 침착되는 질병이다. 이러한 현상은 관절의 염증을 유발하여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재발성 발작을 일으키며, 요산염 결정에 의한 통풍결절(tophi)이 침착되면서 관절의 변형과 불구가 발생하게 된다. 관절의 이상 외에도 다양한 신장질환을 일으키고 요산에 의해 콩팥에 돌이 생기는 콩팥돌증(nephrolithiasis, 신석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원인 통풍은 나이가 많을수록, 그리…

    • SVT
    • 15-03-28
    • 1781
  • 조강지처의 소중함
  •   헬스&뷰티/Dr.Kim의 시원한 性의학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하루 평균 398쌍이 이혼한다. 이혼 사유의 첫 번째는 성격차, 두 번째는 배우자의 외도다. 성격차가 실제로는 ‘성적(性的) 차이’인 점을 감안하면 성적 트러블과 외도가 가정파탄의 주범인데, 외도에 대한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혼여성은 42%가 ‘결혼 뒤 남편이 바람을 피우면 이혼하겠다’고 답했지만, 기혼여성은 18%만이 실제 이혼했다.   기혼여성은 남편의 외도를 대부분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통화기록, 카드명세서 내용으로 알게 되는데 상대 여성이 직접 전화를 걸어서 불륜 사실을 통보하는 경우도 있었다. 남편의 외도를 확인한 여성은 대부분 “용서할 수 없지만 자녀들을 위해서 또는 그동안 쌓인 정 때문에 이혼을 하지 …

    • SVT
    • 15-03-28
    • 737
  • 세계인들의 년간 성생활 횟수
  • [자료출처]      

    • SVT
    • 15-03-28
    • 1140
  • 집에두면 좋은 식물과 안좋은 식물
  •   ::어떤 식물이 건강에 해로운가   모든 식물이 실내 재배에 적합하진 않다. 포인세티아, 개양귀비, 협죽도, 란타나, 크로톤, 카라, 만년청, 남천, 미모사 등의 식물에서 나오는 즙액엔 독성이 있기 때문에 음식이나 사람의 눈에 들어가면 위험하다.   튤립의 꽃송이는 염기성이 강하므로 모피 등에 자주 접촉하면 털이 쉽게 빠지게 된다. 달맞이꽃은 밤에 향기를 내는 꽃이기 때문에 향기를 오래 맡으면 머리가 어지럽거나 멍멍해진다. 따라서 고혈압이나 심장병이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제라늄은 피부의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다. 백합은 향이 매우 강한 꽃이기 때문에 계속 향기를 맡으면 잠을 잘 이루지 못하게 된다. 또한 만년청의 즙액은 강한 자극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아이가 잘못해서 물거나 하면 위험하다.   …

    • SVT
    • 15-03-28
    • 1636
  • 통증없는 신경치료 ‘치과명의’의 비밀
  •   [쿠키 건강] 환자에게 공포감마저 주는 치아 근관(신경)치료는 의사에게도 만만한 시술이 아니다. 치아 내부에 복잡하게 얽혀 있는 신경과 혈관인 치수를 찾아내 제거하기란, 그것도 통증 없이 치료하기란 쉽지 않다. 환자에게는 통증을 줄여 주고 의사에게는 시술을 용이하게 해 주는 ‘효자’가 있다. 근관치료 과정에서 임시충전재로 쓰이는 약제인데, 문제는 우리 몸에 해로운 성분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쿠키건강TV의 고발 프로그램 ‘건강레이더 THIS’는 강한 독성을 가진 근관치료용 약제가 사용되는 이유부터 남용되고 있는 현실, 약제의 구체적 성분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파헤쳤다. 먼저 치과에서 이뤄지는 근관치료는 치아 내부의 신경과 혈관, 즉 치수를 처치하는 게 아니라 제거하는 시술이다. 염증이 생긴 치수조직은 회복이 …

    • SVT
    • 15-03-28
    • 3992
  • 健 康 十 訓 (건 강 십 훈)
  •   小 怒 多 笑 (소 노 다 소) 화를 적게 내고 많이 웃어라. 小 煩 多 眠 (소 번 다 면) 고민을 적게 내고 많이 자라. 小 慾 多 施 (소 욕 다 시) 욕심을 적게 내고 많이 베풀어라. 小 言 多 行 (소 언 다 행) 말을 적게 내고 많이 행하라. 小 承 多 步 (소 승 다 보) 차를 적게 내고 많이 걸어라. 小 衣 多 浴 (소 의 다 욕) 옷을 적게 입고 자주 목욕 하라. 小 食 多 定 (소 식 다 정) 음식을 적게 먹고 많이 명상 하라. 小 肉 多 菜 (소 육 다 채) 고기는 적게 먹고 야채는 많이 먹어라. 小 塘 多 果 (소 당 다 과) 단것을 적게 먹고 과일은 많이 먹어라. 小 厚 多 薄 (소 후 다 박) 진한 음식은 적게 먹고 단백한 음식은 많이 먹어라 健 康 十 誡 (건 강 십 계)   병이 생기면 의사를 부르는 것과 함께 목사를 불러라. 당신의 몸, 마…

    • SVT
    • 15-03-28
    • 901
  • 빛으로 암 치료 `쾌거`…한국이 해냈다
  •   최희철 교수팀 연구 결실…신물질 합성 성공 광민감제 인체흡수 단점 개선진   안경애 기자 naturean@dt.co.kr | 입력: 2012-04-17 19:50 빛을 이용한 새로운 암치료 방법으로 주목받는 광치료법의 효율과 경제성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포스텍 최희철 교수(화학과)ㆍ문혜경 박사팀과 고신대 의대 이상호 교수팀은 광치료법에 쓰이는 기존 광민감제의 단점을 개선한 새로운 물질 합성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빛을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광치료법은 빛을 흡수하는 광민감제를 환자의 몸에 주사한 후 특정 파장의 레이저를 환부에 쬐어 암세포를 파괴하는 방법이다.   광민감제를 암세포에만 결합시켜 정상세포에는 피해 없이 암세포만 죽일 수 있고, 여러 번 빛을 쬐어도 부작용이 없는 게 강점이…

    • SVT
    • 15-03-28
    • 1033
  • "자전거 자주 타는 여성은…" 충격 결과
  • (자료사진=위 기사와 관련없슴)   자전거를 자주 타는 여성은 안장 때문에 성기능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자전거를 빈번히 이용하는 남성이 성기능 장애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가 적지 않았는데 이런 학설이 여성에도 적용되는 게 확인됐다.   15일 AFP 통신과 뉴욕타임스 온라인판에 따르면 미국 예일대학 연구팀은 자전거를 1주일에 16km 이상 타는 여성 48명을 상대로 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자전거 안장이 낮을수록 여성이 성기능 이상에 빠질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낮게 설치한 핸들을 잡기 위해 앞으로 몸을 수그리면 여성의 회음부에 중압이 가해져 저리고 나아가선 성기능 부전을 생기게 한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

    • SVT
    • 15-03-28
    • 942
  • 여자 애들이 사춘기에 빨리 이르는 원인은?
  •   사람에게 사람 젖을 먹이는 모유 수유..너무 당연하고 필요하다    아래의 연구결과는 사춘기에 지나치게 일찍 이르게 되는 원인에 대해 연구한 것인데, 너무 이르게 사춘기에 도달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아기에게 모유를 수유할 것을 권하고 있다. 많은 여자들이, 귀찮아서, 일을 해야 해서, 더구나 가슴을 오래 예쁘게 유지하기 위해 분유를 먹이는 것을 보는데, 모유를 먹지 않고 분유만 먹고 자란 아이는 나중에 키도 내장의 성장속도 보다 빠르게 커서 이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고, 감정폭발이 이상할 떄도 있다.   사람은 어차피 늙는다. 예쁜 가슴을 유지하는 것도 오래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안중근 의사는 백만금 버는 것 보다 자식 교육이 중요하다고 했다. 몸에 이상이 있어 원래 모유가 나오지 않는다면 부득…

    • SVT
    • 15-02-06
    • 1864
  • `빨간약`이 에볼라 바이러스 죽인다
  • [사진출처]   주성분 '포비돈 요오드' 강력 살균 손세정제로 상품화 감염예방 효과   <한국일보>는 흔히 ‘빨간 약’으로 불리는 소독약의 주성분 ‘포비돈 요오드’가 최근 아프리카에서 9,000여명의 사망자를 낸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해 강력한 살균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하면서 다음과 같이 적었다.   다국적 제약사 먼디파마는 25일 “에볼라 바이러스가 담긴 실험용기에 포비돈 요오드를 4%, 7.5%, 10% 농도로 처리한 뒤 15초가 지나자 바이러스의 50% 이상이 사멸했다”며 “포비돈 요오드의 에볼라 예방 가능성이 확인된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포비돈 요오드가 함유된 손세정제로 손을 씻으면 에볼라 감염 예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독일 마르부르크대와 함께 진행한 이 연구결과는 26~29일 대만에서 열리는 ‘2…

    • SVT
    • 15-03-26
    • 1198
  • `뱃살 제로`를 실현시키는 9가지 음식
  •   뱃살을 죽이는 9가지 먹거리   많은 사람들에게 있어 뱃살과의 전쟁이 올해의 목표이겠지만, 내겐 평생의 임무입니다. 1980년대 제가 어린 아이였을 때, 난 허리둘레가 늘어나고 있었지만 아무런 조치를 할 수도 없었습니다.   우리 아빠는 비만이었고 난 고작 14살 때 200파운드가 훨씬 넘었습니다. 난 지방 유전인자를 상속받은 것이었습니다.   아빠는 아직 젊으셨던 52살에 갑작스런 뇌졸중으로 돌아가셨습니다.   난 아빠의 아들입니다. 아빠같은 일이 제 운명에도 일어나야겠습니까?   난 싸우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미친듯이 운동을 했고 마라톤을 하게됐습니다. 그리고 모든 음식에 대해 신경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배 지방에 대해 알면 알 수록 이것이 얼마나 치명적일 수 있는 지를 더 이해할 수 …

    • SVT
    • 15-02-03
    • 1364
  • 뇌에 침입하여 돌아다니는 신종 벌레
  •   감염된 돼지고기를 덜 익힌 채 먹으면 이 벌레 성충이 우리 내장 속에 살게돼  손을 깨끗히 닦지 않으면, 이 벌레의 알이 세포에 감염될 수 있고 늘어나는 국제적 먹거리 수출입과 해외여행이 이 벌레의 확산을 유발 간질병을 일으키는 원인도 이 벌레 때문    일단 여러분이 그것들을 먹게되면, 이것들은 여러분 몸속 전체를 돌아다닌다. 눈 속, 세포 조직 속 그리고 가장 일반적인 것이 여러분 들의 누뇌 속이다. 이것들은 여러분의 몸 속에 침입하여 여러분을 먹고 살면서 돌아다니고 어느 곳에 정착하는데 의사들이 이것들의 동선을 알지 못해 당황 속에 빠지며, 고전적 기생충이긴 하지만 이 녀석은 여러분의 머리 속으로 들어갈 수가 있다.   2013년 영국인(중국계) 남자의 뇌 속에서 이동하는 촌충을 발견한 바 있는 …

    • SVT
    • 15-01-20
    • 5664

[ 시사 View 社說 ]

바늘 허리에 실 매… 사진=6sqft입력 2020.7.8. [시사뷰타임즈] 미국이 10여일 가까이 하루에 2~3천 명...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전과 후 [RT 제공 동영상으로 우리 돈 날아가는 어이없는 영상 보기] 관련기사[속보] 北, 한국과 대...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이직도 日帝식 영어발음 해야 양심(?)이 편한 자들! 아래 영상엔 윗 사진에나오는 흑인녀가 말을 하고 있고 자막으로도 적혀 나온다. 같이 따...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G4 EA H1N1: 또 중국! 세계적 전염병 될 신형 돼지 바이러스 등장 새로 발견된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는 2009년에 전세게적으로 확산됐더 돼지 유행성 바이러...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수퍼마이크로, 4 소켓 서버 출시 컴퓨팅, 스토리지, I/O 리소스를 최대화하는 균형적 설계의 New SuperServer는 4개의 3세대 인텔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