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Finian Cunningham] 전쟁광 트럼프 & NATO, `평화` 선포


 

휘니언 커닝햄

휘니언 커닝햄은 기자 상을 수상한 언론인이며 국제문제에 대해 광범위하게 글을 써왔다.

 

입력 2019.6.7.

RT 원문 2019.6.7

 

[시사뷰타임즈] 동맹국이 나찌가 장악하고 있던 프랑스를 공격했던 (놀먼디(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 기념행사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지도자들은 “D-Day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 선언문에서, 이들은 결코 “2차 세계대전의 공포를 되풀이 하지 말자고 약속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그리고 캐나다 등이 포함돼 있는 NATO 15개국은 국제적 긴장을 평화롭게 해결하도록 헌신하겠다는 선포도 앴다.

 

만일 D-Day 선언문이 선정성 헛소리를 탑재한 것으로 들린다면, 그건 그게 헛소리이기 떄문이다.

 

듣기로는, 이 행사는 트럼프와 기타 지도자들이 육군 취주악단과 영국 가수 베라 린이 부르는 전시 승리의 찬가인 우린 다시 만날 것이라는 가락에 오버로드 작전(: 놀먼디 상륙작전 당시의 암호)을 기념하면서 기분 좋은 효과를 내기 위해 서둘러 모인 것이었다고 한다하지만, 전쟁광들인 트럼프와 그의 NATO 패거리들 냉소적으로 입에 발린 말을 하는 것으로 보일 뿐이다.

 

과거의 해군 공세를 평화를 위한 것이라고 기념하고 있으면서도, 미국은 완전 동시에 전함과 핵탑재 가능한 B-52 폭격기를 이란을 향한 노골적인 침략 쑈를 하며 펄션(페르시아) 만에 배치시켜 놓았다. 미국은 이란을 자국의 지정학적 수요에 에속시키기 위해 군사력을 꼴사납게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아주 꽤나 국제적 긴장을 평화롭게 해결하기 위해서라며.

 

트럼프는 이번 주에 언론에 이란과의 교착 상태가 전면적 군사적 갈등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말을 했다. 하지만 그는 계속 미국이 이란에 군사적으로 선택한 바를 배치시킬 준비가 돼있다면서 위협한다. 지난달, 그는 이란의 공식적 종말을 경고하는 반면 동시에 회담제의도 했다. 트럼프의 때에 따라 쓰는 평화라는 말은 그러므로 의미가 없는 것이다.

 

미국의 이란과의 분명한 문제는 이란이 지역 테러주의를 지원하며 핵무기를 제조할 야망을 갖고 있다는 주장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이렇게 피해망상적인 짐작까지 가게된 것은 이즈리얼(이스라엘)과 사우디 때문이다. 이런 짐작은 군사력을 정당화시킬 근거는 거의 될 수가 없다. 현실적으로, 미국은 이란에 정치적 의지를 행사하기 위해 단순히 침략이라는 방식을 쓰는데, 이건 전쟁 범죄다.

 

같은 시간 대에 D-Day 선언문의 내용을 정면으로 역행하는 또다른 사례는 베네주엘라에게 군사력을 사용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위협이다. 이렇게 위협을 휘두르고 있는 것은 미국이 선출된 사회주의자인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집권하는 것을 원하지 않고, 그 대신에 미국이 선호하는 친미 성향의 야당 인물이자 국민들이 선출해본 적이 전혀 없는 사람을 원하기 때문이다. 이건 긴장을 평화롭게 해결한다는사례 축에도 못 든다. 이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그 나라 내부 문제가 미국과는 아무런 상돤도 없는 주권 국가를 향해 곧바로 군국주의로의 비약을 하는 것이다.

 

만일,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그리고 NATO 회원국들 간의 군사적 동맹이 진정하게 이번주에 말한 D-Day 선언 내용에 전념하는 것이라면, 이 나라들은 단도직입적으로 미국에게 이란이나 베네주엘라 침략을 중지하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그 어느 나라도 이런 말을 안한다. 유럽인들은 자신들의 이기적인 본능 때문에, 미국의 이란과의 긴장관계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을 런지도 모르지만, 침략을 범죄적으로 사용하는 걸 미국이 중지했는지를 검열할 정도로 강력했던 적은 거의 없다. 유럽인들의 솔직히 말을 하지 않는 태도는 수동적 침략을 겁먹은 형태로 할 때 효과가 있다


하지만, 유럽이니 놀랄 것도 못된다. 미국이 시작하는 모든 불법적인 전쟁과 은밀한 작전은 NATO1949년 결성된 이래로 이곳의 동맹국들이 지원을 해왔다. 미국의 군사적 개입이 제아무리 불법이고 파괴적인 것이라 할지라도, 이 패거리들이 언제 반대라도 한 적이 있었던가? 이 패거리들은 자동정으로 미국의 전쟁 범죄를 덮어주기 위해 외견상 다자주의라는 백지수표를 발행한다. 가장 최근의 이런 류의 전쟁에는 유고슬라비아, 이랔, 앺개니스턴(아프가니스탄), 리비아, 소말리아 그리고 시리아에서 은밀히 한 전쟁들이 포함돼있다. 시리아에서는 아싸드 대통령을 반대해 정권을 바꿔야 한다는 목적으로 NATO 강대국들이 은밀하게 지하디스트 테러 대리인들을 후원해주었다.


NATO의 일부 아랫것같은 회원국들은 자기들 만의 국가적 모험을 시작한다. 프랑스 대통령 에마뉴엘 마크롱 -“지구를 구하는 것에 대해 거들먹거리며 말하기 좋아하는- 은 현재 프랑스 병사들에게 과거 프랑스 식민지였던 아프리카의 말리, 나이저, 캐머룬(카메룬) 그리고 기타 국가들에서 테러와 싸우라고지시했다.

 

아마도 만일 프랑스가 자국의 국가적 배우자들 -식민지 시대의 프랑스 식민지인 나라들- 에게 보유하고 있는 금을 파리에 저장해 놓으라는 명령을 받는 아프리카 프랑화 체제를 통해 지배를 함으로써 약탈하는 것을 중지했더라면, 그땐 아프리카의 많은 긴장 상태들이 평화롭게 해결될 수도있었을 것이다. 현재의 상태 그대로, 군사적 선택도 선호되는 것인바 이유는 군사적으로 나가는 것이 세계적 무대에서 프랑스의 자부심을 돋보이게 하고 자국의 무기 산업에 막대한 이익을 챙겨주기 때문이다.


NATO 회원국들이 이제까지 미국이 주도하는 라셔 및 중국을 향한 침략 정책을 지지하면서도 의문을 제기한 게 뭐냐고? 군국주의자들의 동아리인 이 기구의 29개 회원국들은 무대 총감독인 미국이 미국의 라셔/중국을 미사일 체제, (남의 나라 땅을 잠식하는) 군사기지들, 전함, 그리고 전투기로 에워싸는 전략을 마음껏 즐기게 해준다.

 

바로 지난달 웨슷 포인트(: 미 육군 사관학교) 졸업생들에 하는 연설에서, 부통령 마잌 펜스는 미국 병사들은 어느 날엔가는 미국을 위하여전장에 있을 것을 약속했다. 그는 이것은 확실한 일이라고 했다. 기분 나쁘게도, 펜스는 중국이 잠재적 목표물인 바, “미국의 힘과 맞먹으려는안하무인성을 갖고 있기 떄문이라고 했다. 다시금 말하거니와,긴장을 평화롭게 해결한다는 약속을 꽤나 잘 지킨다.


마잌 펜스, 미 육군사관학교에서 세계에 대한 전쟁 선포

 

여기 충격적인 모순이 있다. NATO는 제2차 세계 대전 잿더미 속에서 결성됐고 미국과 영국이 나찌 독일을 패배시켰기 때문이 아니었다. 전쟁 기계인 나찌를 대부분 파괴시킨 것은 바로 소련이었다. 19446월에 있었던 놀만디 상륙작전은 소련이 독일 전체를 혼자서 독실할 까봐 두려워했던 미국과 영국이 내린 최종 결정이었다. 전시 그 단계에서 소련의 붉은 군대는 제3제국(: 1933~1945년 사이, 히틀러 치하의 독일)을 패퇴시키고 있었으며 결국, 19455월 히틀러의 벌린(베를린)을 차지했다.

 

전쟁이 발발하기 이전, 미국과 영국의 자본주의는 1930년대 동안 소련에 대한 방어벽이자 노동자 계급에 사회주의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위한 수단으로서 나찌 독일이 성장할 여건을 조성했다. 역사가 재키 포웰스가 기록해 놓은 대로, 나찌 독일은 포드, 제저럴 모터스, 듀퐁 ITT 그리고 기타 대기업들과 같은 월 스트릿에서의 외국인 대규모 투자 및 미국 기업들의 투자가 없었다면, 무시무시한 세력이 되지를 못했을 것이다. 나찌 독일이 불한당이 돼있을 때, 서구 강대국들은 -역사를 통해 그들이 통상적으로 하는 대로, 그리고 다른 호갱 정권들이 주저앉는 것을 본대로- 나찌 독일을 제거해야 한다는 의무감이 들게 됐다. 이랔의 사담 후세인이 딱 좋은 사례다.

 

놀만디 상륙작전이라는 사건은 그러므로 겉으로 보이는 대로의 것이 전혀 아니다. 홰시점(:파시즘; 극우독재체제)을 상대로 전쟁을 하러가는 미국 및 영국의 보통 사람인 병사들의 용기 및 신념에 대한 논쟁이 아예 없었다. 그런데, 그러한 원칙적 동기부여가 지배 계급에는 적용되지 않았다. 2차 대전후 NATO가 즉각 설립되는 과정에 애매모호함과 상충되는 면들이 수반되고 있음이 드러다다 보니, 서구 세계가 제시한 전시 동맹의 주된 목적을 위해 맞설 대상이 소련이 된 것이었다.


서구세계, 놀먼디 작전을 제2차 세계 대전의 전환점으로 생각...마치 동부 전선은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는 듯

 

또하나 수반되는 것은 미국과 NATO 강대국들이 2차 대전이 이후 수십년 동안 취해온 방식으로, 군국주의와 침략을 자신들의 지정학적 이익을 성취하려는 정책으로 계속 이용한다는 점이다. 미국과 기타 서구 강대국들은 정치적, 법적 또는 도덕적 원칙적인 면에서 나찌 독일과 문제가 전혀 없었다. 이것들 중 도덕적 원칙의 종료라는 것이 서구사회의 지정학적 안정 및 영향권을 수호가기 위해 실용적으로 긴급한 것이라며 나온 것이다. 서구 자본조의 강대국들의 근본적인 문제는 늘 자신들의 목표하는 바를 거부하는 것으로 보이는 강대국인 라셔였다.

 

미국과 전쟁광 패거리인 NATO가 내놓은 평화로운 의도의 놀먼디 선언이란 것이 완전 모조품인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이 선언은 이들의 정책 및 침략 관행과는 정반대이다.

 

이글에서 표명된 관점과 견해는 이 글을 쓴 글쓴이의 것이며 RT의 그것들을 대변하는 것은 아님.



Trump & NATO warmongers proclaim peace

 

Finian Cunningham

Finian Cunningham is an award-winning journalist who has written extensively on international affairs.

 

Published time: 6 Jun, 2019 16:45

Edited time: 7 Jun, 2019 08:54

Flight deck of the U.S aircraft carrier USS Abraham Lincoln © Garrett LaBarge/U.S. Navy/Handout via REUTERS

 

At the 75th anniversary this week of the Allied assault on Nazi-occupied France,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other NATO leaders issued a “D-Day Proclamation.” In it, they pledged never “to repeat the horror of World War Two.”

 

The US and 15 other nations, including Britain, France, and Canada, also declared their commitment to “resolve international tensions peacefully.”

 

If the so-called D-Day proclamation sounds like a load of PR twaddle, tht’s because it is.

 

Evidently, it was hurriedly put together for some feel-good effect as Trump and others commemorated Operation Overlord to the strains an army brass band and Vera Lynn’s wartime paean ‘We’ll Meet Again’. The noble sacrifices of soldiers and civilians in the defeat of Nazi fascism would have to be given some token of decorum in the form of a peaceful proclamation, so it seems.

 

However, the proclamation by Trump and his gang of NATO warmongers has to be seen as nothing but cynical lip-service.

 

While commemorating a past naval offensive “for peace,” the US has at the very same time deployed warships and nuclear-capable B-52 bombers in the Persian Gulf in a blatant show of aggression towards Iran. Washington is flagrantly using military force to subjugate Tehran to its geopolitical demands. So much for “resolving international tensions peacefully.”

 

Trump this week told media that he did not want the stand-off with Iran to become an all-out military conflict. Yet he continues to threaten that the US is ready to deploy the military option against Iran. Last month, he cryptically warned about the “official end of Iran” while also offering “talks” with Tehran. Trump’s occasional words of peace are therefore meaningless.

 

Washington’s apparent problem with Iran is based on claims that the latter is “supporting regional terrorism” and has “ambitions to build nuclear weapons.” That amounts to paranoid hearsay, sourced from the Israelis and Saudis. It is hardly the grounds for justified military force. In reality, the US is simply using aggression which is a war crime in order to exert its political will on Iran.

 

Another contemporary case that flies in the face of the D-Day Proclamation is the Trump administration’s threat to use military force against Venezuela. That threat is wielded because Washington doesn’t want the elected socialist president Nicolas Maduro in power, and instead wants to replace him with their preferred pro-Washington opposition figure who has never been elected by the people. This is not even a case of “resolving tensions peacefully”. It is a straight leap to militarism by the Trump administration towards a sovereign country whose internal affairs should be none of Washington’s business.

 

If Britain, France, Germany, Canada and other members of the NATO military alliance were genuinely committed to this week’s D-Day Proclamation they would be forthrightly telling the US to halt its aggression towards Iran and Venezuela. But none of them have. The Europeans may have expressed concern about US tensions with Iran, owing to their selfish instincts for their own safety, but they have not been nearly as robust enough in censuring Washington to cease its criminal use of aggression. Their mealy-mouthed attitude is in effect a cowardly form of passive aggression. 

 

No surprise there, however. Every illegal war and covert operation launched by the US has been supported by the NATO alliance ever since its formation in 1949. When did the bloc ever oppose any American military intervention, no matter how egregiously unlawful and destructive? It automatically issues a blank cheque of seeming “multilateralism” to cover for US war crimes, the most recent of which include the wars in former Yugoslavia, Iraq, Afghanistan, Libya, Somalia and covertly in Syria, where the NATO powers covertly sponsored jihadist terror proxies in a bid for regime change against President Assad.

 

Some of the NATO minions go off on their own national adventures. France’s President Emmanuel Macron, who likes to pontificate about “saving the planet”, has currently ordered French troops to “fight terrorism” in Mali, Niger, Cameroon and other former colonies in Africa.

 

Maybe if France stopped looting those countries with its control over their national finances through the colonial-era African Franc system whereby those countries are mandated to deposit their gold reserves in Paris, then many internal African “tensions could be resolved peacefully.” As is it, the military option is the preferred one because it flatters the French national ego on the world stage and makes huge profits for France’s weapons industry.

 

What NATO member has ever stood up and questioned the Washington-led policy of aggression towards Russia and China? All 29 members of this militarist club indulge the US ringmaster and its gung-ho strategy of encircling Russia and China with missile systems, encroaching bases, warships, and warplanes.

 

Just last month in an address to West Point graduates, Vice President Mike Pence “promised” that US soldiers would one day be on a battlefield “for America”. He said it was a “certainty.” Ominously, Pence mentioned China as a potential target because it has the audacity to “rival American power.” Again, so much for commitment to resolve tensions peacefully. 

 

Mike Pence declares war on the world at West Point

 

Here is the stupendous irony. NATO was formed in the ashes of World War Two, not because the US and Britain defeated Nazi Germany. It was the Soviet Union that largely destroyed the Nazi war machine. The overdue D-Day landings in June 1944 were finally ordered by American and British rulers because they feared the Soviets would conquer all of Germany singlehandedly. The Red Army at that stage in the war was rolling up the Third Reich, eventually taking Hitler’s Berlin in May 1945.

 

Before the outbreak of the war, American and British capitalism had fostered the rise of Nazi Germany during the 1930s as a bulwark against the Soviet Union and the spread of socialism among their own working classes. Nazi Germany would not have become the fearsome force were it not for massive foreign investment from Wall Street and American corporations like Ford, General Motors, Du Pont, ITT and others, as documented by historian Jacques Pauwels. When the Nazi regime went rogue, Western powers were obliged to liquidate it, as they usually do, as seen with other client regimes down through history. Iraq’s Saddam Hussein being a choice case.

 

The D-Day event is therefore not at all what it seems. There is no disputing the courage and conviction of ordinary American and British soldiers who went to war against fascism. But that principled motivation did not apply to their ruling classes. A concomitant of the ambiguity and contradictions is demonstrated in the way that NATO was promptly set up after the war, and for the primary purpose of confronting the West’s supposed wartime ally, the Soviet Union. 

 

West considers D-Day ‘turning point’ of WW2as if Eastern Front never existed

 

Another concomitant is the way the US and NATO powers have in the decades after the war continued to use militarism and aggression as a matter of policy to achieve their geopolitical interests. The US and other Western powers never really had a problem with Nazi Germany based on political, legal or moral principle. The latter’s termination came to be a matter of pragmatic urgency in order to safeguard Western geopolitical interests of stability and spheres of influence. The root problem for Western capitalist powers was always Russia as a power perceived to be in defiance of their objectives.

 

That’s why the D-Day Proclamation of peaceful intent issued by the US and its gang of NATO warmongers is a travesty. It’s the exact opposite of their policy and practice of aggression.

 

The statements,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solely those of the author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RT.

 

[기사/사진: RT]



Comment



12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SISAVIEW - 社說 -

[文의 윤석열 임명]… 사진=조선닷컴 입력 2019.7.15. [시사뷰타임즈] 청와대 관계자가 15일 연합뉴스...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일왕, 위안부 피해에 대해 사죄할 책임이 있다. 지난 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일왕을 “전쟁범죄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문재인 출생 1953년 1월 24일 (만 64세), 경남 거제시소속 대한민국 대통령배우자 김정숙학력 경희대...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