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두개결합체(頭蓋結合體): 사파-마르와 쌍둥이 여아 분리를 위한 전투 일지


 

입력 2019.7.16.

BBC 원문 2019.7.16.

 

[시사뷰타임즈희귀한 상태 중에서도 가장 희귀한 형태 결합된 쌍둥이의 융합된 머리.

 

BBC는 두 자매를 분리시키는 신기원을 이룰 일련의 수술 작업에 단독으로 치재 허락을 받았다.

 

수술실을 가득 메운 사람들이 있다그러나 수술팀 20명은 한 사람으로 일을 한다.

 

매끄럽게 움직이며 모든 동작 하나 하나는 계산된 것이다압박이나 긴장의 징후란 없고단지 손들이 쳬계적으로 책무를 수행할 따름이다.

 

그러나 이번 사례는 통상적인 수술이 전혀 아니다. (두개골로덮여있는 듯한 조그만 여아 두명이 수술실 밝은 불빛을 받기로 선정됐다사파와 마르와는 머리 정수리 부분이 붙어있다이 쌍둥이의 뇌는 외과의사들이 두 자매가 공유하고 있는 미로 같은 혈관들을 분리시키기 위한 작업을 하면서 공개됐다.

 

그러나 이때 마취과 의사들이 경고 신호를 하면서수술실의 고요함과 평화는 사라진다.

 

사파 뇌 혈관 속 피가 제대로 흐르지를 않으며 자신의 피를 마르와 쪽으로 주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마르와의 심장에 심장에 부담을 주고 마르와는 위헙스러운 불안정 상태가 된다.

 

마취과 의사들이 지시를 하고생명에 직결되는 징후를 보고하고 그리고 두 여아를 안정적으로 만드는 일이 전념한다.

 

이들 중 한 명이 충격을 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됩니다라는 말을 한다.

 

마르외의 가슴에 만일의 상태에 대비해 보호대를 붙여준다.

 

수석 외과의사는 양손을 다른 사람들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치켜 올리고 뒤로 물러선다.

 

그리고는 모든 이가 기다린다.

 

만일 의사들이 마르와를 잃으면 사파도 잃을지 모른다.

 

출생

 

자이납 비비는 이미 자식이 7명 있으며 모두 집에서 낳았다그래서 쌍둥이를 임신하게 됐을 때똑같이 집에서 낳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초음파 검사에서 합병증이 나타났을 때비비는 병원에서 분만하라는 충고를 받는다.

 

가족들에겐 힘든 시간이었다쌍둥이 출산을 2개월 앞두고비비의 남편은 심장마비로 숨졌다.

 

비비는 또한 임산부 전문 팀에게서 쌍둥이가 붙어있는 상태일 수도 있다는 말을 듣는다그러나 아기의 어느 부분이 붙어있다는 건지 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아무도 합병증 전체가 어떤 형태로 다가올지 알 수가 없는 듯하다.

 

자이납 비비

 

2017년 17북부 패키스턴에 있는 비비의 집에서 50km 거리에 있는 페샤와르의 하야타밧 병원 제완수술부에서 이 쌍둥이를 분만했다.

 

가족들은 두 여아가 건강하다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비비는 새로 태어난 쌍둥이를 즉시 보진 못했는데제왕절개 수술 회복기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쌍둥이 여아가 의학적으로 두개골결합’ -머리 부분이 붙어있다는 뜻이라는 사실을 최초로 알게 된 사람은 이 쌍둥이의 할아버지 모하마드 사닷 후싸인이었다이미 희귀한 상태중에서도 가장 드문 형태였다.

 

두 여아의 할아버지는 전통적으로 간호원들에게 주는 사탕을 가지고 임산부 병동에 왔다.

 

아들을 잃어 애도하고 있는데쌍둥이 손녀를 보게된 것은 괴로우면서도 즐거운 순간이었던 바: “손녀 딸들을 봐서 기분이 좋았지만 머리가 붙어있는 얘들을 위해 내가 뭘 해야 하나를 생각하고 있었다고 할아버지는 말했다.

 

비비사 쌍둥이 딸들을 봐도 될 정도가 된 것은 5일 후였고비비는 자신이 충격을 받을까봐 미리 찍어둔 쌍둥이 사진을 받는다.

 

비비는 사진을 보는 즉시 애들을 사랑하게 됐다고 말한다.

 

쌍둥이 딸들이 아주 예뻤고 흰 피부에 머리카락 색깔도 멋졌습니다난 쌍둥이 딸들이 붙어있으리라고는 생각조차 못해봤습니다이 아이들은 신이 주신 겁니다

 

이슬람에 하지 순례의식에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사우디 어레비어의 성지 메카 언덕에 이 쌍둥이 자매가 다녀 온 뒤두 자매에겐 사파 그리고 마르와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사파와 마르와

 

한달 뒤이 쌍둥이 자매는 분만 병원에서 나왔고 가족들은 할 수만 있다면두 자매는 분리시켜야 한다는 데에 합의했다.

 

군 병원이 수술을 해주겠다는 제의를 했지만둘 중 하나는 죽을 가능성이 크다는 경고를 했다이런건 비비가 받아들일 뜻이 없는 위험부담이었다.

 

가족들이 선택한 것은 탐구 대상이었고두 자매가 생후 3개월 됐을 때 가족들은 런던 대 오몬드 가에 있으며 세계에서 선두를 달리는 어린이 병원들 중 한곳(GOSH)의 소아과 신경외과 의사인 오와세 질라니와 연결이 됐다.


우연의 일치자만, 그는 인근에 있는 카쉬미르 지역에서 태어났고 두 자매의 가족들과 친밀한 관계가 된다.

 

두 자매의 초음파 영상을 본 뒤, 이 외과의사는 이 아이들을 분리할 수 있다고 확신은 했지만, 아이들이 생후 12개월이 되기 전에 수숭을 하길 바랬는데, 더 좋은 결과를 위해서였다.

 

시간은 흘러가는데..

 

20188, 영국으로 갈 비자는 이미 나와있지만, 수술비용은 아직이었다. 이 일은 영국의 NHS가 기금 조성을 할 것이 아니었고 질라니는 필요한 병원비 중 아주 약간의 돈만을 모금했다.

 

두 자매는 이제 19개월이 돼 GOSH 팀이 원하는 수술에 좋을 연령을 훨씬 넘었다. 조금이라도 더 지체를 하면 분리수술이 더욱 위험하고 회복력은 더욱 제한될 것이었다.

 

질라니는 가족들에게 즉시 영국으로 오라고 재촉했다.

 

그는 가족들이 도착했던 순간을 기억한다: “가족들은 8월초에 왔고 그 시점에서 우리에겐 우리가 필요로 하는 돈 중 극히 일부만 있을 따름이었다. 두 자매가 여기 와있고 난 정말이지 압박을 느낀다고 말할 수밖에 없었다. 이 단계에서 마치 개인적인 책임처럼 느껴졌다

 

이 쌍둥이의 삼촌인 모하마드 이드리에스와 할아버지는 병원 근처의 한 아파트에서 묵고 있었다. 그러나 비비는 딸들과 떨어져 있으려 하지 않았기에 병실에서 자는 쪽을 택했다.

 

비비에 따르면, 두 자매가 몸은 결합돼 있지만, 성격은 뚜렷하게 다르다고 했다.

 

사파는 영리하고 즐거우며 말을 많이 하고마르와는 이와는 반대로 수줍어 한다. 마르와는 속으로 무슨 말을 가끔 하는데, 우리가 말을 걸면 대답이 항상 나오는 것인 아니다라고 했다.

 

가족들이 도착한 직후, 질라니가 변호사인 여자 친구와 점심을 같이 먹고 있는 동안, 순수한 기쁨의 순간이 모든 것을 바꿔버린다. 질라니가 여친에게 쌍둥이 자매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자, 여자 친구는 휴대전화를 꺼내더니 전화를 했다.

 

질라니에게 여자 친구는 전화 상의 사람에게 두 자매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라고 했다. 질라니는 패키스턴의 부유한 사업가 무르타자 라크하니에게 말을 하고 있게 됐다. 대화를 시작한지 불과 몇 분이 안돼, 수술비용을 대줄테니 만나자는 제안을 받은 것이다.[계속]



The battle to separate Safa and Marwa

By Rachael Buchanan

 

2019.7.16

 

It’s the rarest form of a rare condition - conjoined twins, fused at the head.

 

The BBC has been granted exclusive access to a ground-breaking series of operations in a British hospital to separate two sisters.

 

There is a crowd in the operating theatre. But the team of nearly 20 works as one.

 

Moving smoothly, every motion calculated. No signs of stress or tension, just hands methodically performing tasks.

 

But this is no routine operation. The shrouded shape of two small girls is picked out by the bright theatre lights. Safa and Marwa are joined at the head. Their brains are exposed as the surgeons work to separate a labyrinth of shared blood vessels.

 

But then the calm and peace of the theatre disappears, as raise the alarm.

 

The blood from Safa’s brain isn’t draining properly and she is shunting blood to her sister.

 

This puts strain on Marwa’s heart and she becomes dangerously unstable.

 

The anaesthetists call out commands, report vital signs and busy themselves trying to stabilise the girls.

 

"I think we need to shock," says one of them.

 

Pads are attached to Marwa’s chest in preparation.

 

The lead surgeon raises both hands so they can be clearly seen, and steps back.

 

Then everyone waits.

 

If they lose her, they may also lose Safa.

 

The birth

Zainab Bibi has already given birth to seven children - all of them at home. So when she becomes pregnant with twins, the plan is to do the same thing.

 

But after an ultrasound scan picks up a complication, she is advised to have them delivered in hospital.

 

It’s a difficult time for the family. Two months before the birth, Zainab’s husband died of a heart attack.

 

She is also told by the maternity team that the twins might be joined together. But there has been no mention of whereon their bodies the join might be.

 

No-one, it seems, realises the full extent of the complications to come.

 

Zainab Bibi

On 7 January 2017, the twins are delivered by Caesarean section at Hayatabad hospital in Peshawar, some 31 miles (50km) from her home in northern Pakistan.

 

The family are told that the girls are healthy.

 

But Zainab doesn’t meet the newborns immediately, because she needs to recover from the surgery.

 

It is the twins' grandfather Mohammad Sadat Hussain who finds out the truth first - the girls are what is called craniopagus twins, which means they are joined at the head. It is the rarest form of what is already a rare condition.

 

Their grandfather arrives on the maternity ward bearing the traditional gift of sweets for the nurses.

 

Still in mourning for the loss of his son, meeting his granddaughters is a bittersweet moment: “I was happy to see them, but I was thinking what am I going to do with them because of their joined heads?”

 

It is five days before Zainab is well enough to be introduced to her daughters, and she is given a photo of the twins to prepare her.

 

She says she instantly fell in love.

 

“They were very beautiful and they had nice hair with white skin. I didn’t even think about the fact they were joined. They are God-given.”

 

They are named Safa and Marwa, after the twin hills in Mecca, Saudi Arabia, that play a central role in the Islamic ritual pilgrimage of Hajj.

 

Safa and Marwa

After a month, the twins are discharged from hospital and the family agree that if it can be done, they should be separated.

 

A military hospital offers to perform the surgery but warns that one of the twins is likely to die. It is a risk their mother is unwilling to take.

 

Other options are explored, and when the twins are three months old, the family are put in touch with Owase Jeelani, a paediatric neurosurgeon at one of the world's leading children's hospitals, Great Ormond Street in London (GOSH).

 

By coincidence, he was born in the nearby region of Kashmir and immediately establishes a rapport with them.

 

After seeing scans of the girls, the surgeon is convinced they can be safely separated, but he wants to do it before they reach 12 months old, to get the best outcome.

 

The clock is ticking.

 

It is August 2018. The visas for the UK have already come through, but funding for the operations has not. This is not something the NHS in the UK would fund and Jeelani has raised only a small amount of the money needed to pay for the hospital care.

 

The girls are now 19 months old, well beyond the age that the GOSH team would like to operate. Any further delay might mean the separation becomes more dangerous, recovery more limited.

 

Jeelani urges the family to come to England immediately.

 

He remembers the moment they arrived: “They turned up in early August and at this point we only had a small amount of the money we needed. The kids were here and I must say I was really stressed. At this stage it felt like a personal responsibility.”

 

The twins’ uncle Mohammad Idrees and their grandfather are put up in a flat near the hospital. But Zainab will not be parted from her daughters, and prefers to sleep in their room.

 

Despite being joined, the twins have distinct personalities, according to their mother.

 

Safa, is “smart, happy and talks a lot”. Marwa, on the other hand, is shy. “She sometimes talked to herself but when we spoke to her she didn’t always reply,” says Zainab.

 

Shortly after their arrival, while Jeelani is having lunch with a lawyer friend, a moment of pure serendipity changes everything. After he tells her the story of the twins, the lawyer picks up her mobile phone and makes a call.

 

The surgeon is asked to tell the person on the line about the girls. He is speaking to a wealthy Pakistani businessman, Murtaza Lakhani. Within a few minutes, an offer has been made to meet the costs of their treatment.

 

Fused together

Conjoined twins develop from one fertilised egg and so are always identical.

 

There are two theories about why they are fused together - either the split into two embryos happens later than usual, and the twins only partially divide, or, following the split, parts of the embryos remain in contact and those body parts merge as they grow.

 

When it occurs, twins are more commonly connected at the chest, abdomen or pelvis.

 

Safa and Marwa’s particular commingled physiology presents a unique set of challenges for the GOSH team. The girls are joined at the top of their heads - crown to crown - facing opposite directions.

 

They have never seen each other’s faces.

 

Safa and Marwa

Their skull is like a stove pipe, a long straight tube. Scans show that the girls have two distinct brains but these are misshapen. The right hemisphere of each brain is sticking up 90 degrees, projecting into the other twin's brain cavity.

 

This distorted shape will need correcting if the girls are to have near normal-shaped heads.

 

The surgical team's biggest concern is how to separate the complex shared network of veins and arteries. Each twin supplies the other with blood. Severing these connections carries a risk of starving the brain of nourishment and causing a stroke.

 

There are no official figures for the prevalence of craniopagus conjoined twins, but one estimate puts it at one in every 2.5 million births. Most do not survive beyond 24 hours.

 

Each case is unique, and separations of craniopagus twins have only been reported about 60 times since the first attempt in 1952.

 

Jeelani believes there could be up to six sets of craniopagus twins born worldwide each year who might be successfully separated.

 

Great Ormond Street Hospital is a world leader in this kind of surgery. Safa and Marwa will be their third set of craniopagus twins, more than any other centre. The team knows from experience that the best outcomes happen when the separation is staged over several operations, to allow for recovery in between.

 

As well as surgeons and nurses, the 100-strong team at GOSH involved with the care and separation of the twins includes bio-engineers, 3D modellers and a virtual reality designer.

 

Owase Jeelani and Prof David Dunaway

 

Jeelani will take the lead in separating the girls' brains and blood vessels, but it will be plastic surgeon Prof David Dunaway who will be responsible for rebuilding the girls' heads, and giving each of them a top to their skulls.

 

First operation

It's 08:00 on Monday 15 October 2018, and a team of nearly 20 gathers in theatre 10 at GOSH. Each member of staff identifies themselves and what their role will be.

 

"We have one case for the list today. Safa and Marwa. Two kids, one case," says Jeelani.

 

The twins’ slow journey to independence is about to begin.

 

The aim of this surgery - the first of three major operations - is to separate the twins' shared arteries.

 

Owase Jeelani addresses the team

Jeelani works his way through the plan one last time but everyone knows what they have to do. The team has been preparing for this day for months.

 

"We have been through everything in fine detail - rehearsed it repeatedly. This is the moment of truth and everything has to be perfect," says Dunaway.

 

Meanwhile on Bumblebee ward, the twins are being readied for theatre. Wearing identical surgical gowns, Safa and Marwa cry and twist restlessly.

 

Zainab comforts the twins

 

Separating conjoined twins carries huge risks. One or both could die during surgery or be left with brain damage. The family understand the dangers, and have complete trust in the team.

 

“It is clearly very difficult to go through life when you are joined together like that, so it does make a persuasive case in favour of attempting the separation and the family are very clear on that,” says Jeelani.

 

Dunaway says the team has carefully assessed the ethical issues.

 

“Clearly I think life being separate is better than being joined together. If we felt there wasn't a very high chance that we could do it safely, we would think hard about whether we should do it at all. The whole team feels there's an excellent likelihood of a successful separation here.”

 

 

Zainab Bibi

As the twins’ trolley arrives at the theatre doors Zainab kisses her daughters. She knows the coming months will be hard on them and the emotion of parting is overwhelming. In tears, she is comforted by one of the many nurses she has come to look on as family.

 

"I am hopeful that everything will be okay and I have full trust in the doctors. I always look to God - he will make everything great," she says.

 

In theatre, the first task is to remove three large segments of skull.

 

Jeelani is wearing surgical loupes, glasses fitted with magnifying scopes. He follows the marks he traced on the girls' shared skull, now shaved, and cuts through skin and bone.

 

Once the brains are exposed he swaps his surgical loupes for something far more powerful.

 

Standing 7ft high, the operating microscope dominates the theatre. It allows the neurosurgeon to examine the microstructure of the twins’ blood vessels.

 

Owase Jeelani looks through the microscope

 

It's now 14:30 and Jeelani announces: "The artery from Safa going to supply Marwa's brain has been clamped. Now we wait."

 

It’s a dangerous moment. Every time a connection is cut, there is a risk of brain damage. After five minutes the surgeon says the brain "doesn't look like it is too bothered", and carries on.

 

This painstaking procedure continues for several more hours as the shared arteries carrying oxygenated blood from one twin to the other are clamped and sealed.

 

Meanwhile, a second team, led by Dunaway, has set up shop a few feet from the main action.

 

Their task is to create a rigid frame from the three sections of skull, which can be detached in subsequent operations.

 

David Dunaway screws together pieces of skull

 

The curved bone pieces are held together with a network of metal mesh and screws.

 

Dunaway says this is a particular challenge given the twins' age: “Being older they are pretty active and so whatever we do has to be strong enough to resist the twisting and bending forces they will be putting on their heads."

 

As the team patiently tease Safa’s and Marwa's brains apart, they feed in a sheet of soft medical plastic to stop them reconnecting in between operations. A pulley system has been secured to the plastic to counteract the way a part of each brain sticks up into the other twin's skull. This will gradually ease the brains back into place.

 

Once the shared arteries are separated, the skull frame is re-attached. The operation has lasted 15 hours.

 

The girls are taken to intensive care. After two days, they are sent back to their usual home on Bumblebee ward - things are looking good.

 

State-of-the-art technology

Jeelani and Dunaway were both involved in the separation of craniopagus twins at GOSH in 2006 and 2011.

 

The latter involved Rital and Ritaj Gaboura, twin girls from Sudan who were 11 months old.

 

Rital and Ritaj Gaboura

Dunaway says the separation of Safa and Marwa is by far the hardest, not least because of their distorted brain shape.

 

"The first two cases were much more straightforward and we were lucky. But with this set we underestimated the complexity of the oblique brain joining. Also, they are older and I think older is really bad news."

 

The surgeons believe the ideal time for separating craniopagus twins is when they are between six and 12 months old.

 

"We put these twins through a lot," says Jeelani. "Younger brains and younger circulations have better regeneration potential."

 

Dunaway agrees: "Everything is easier. The skin stretches and heals better and the bone grows in better."

 

Safa and Marwa are nearly two, but while their age is against them, the team does have some elements working in their favour. Imaging and modelling technology have advanced significantly in the past eight years, which has helped them plan the separation in greater detail than ever before.

 

In a narrow, cramped office dominated by a huge curved computer screen, sits craniofacial plastic surgeon Juling Ong. He is heading the modelling team for Safa and Marwa’s separation and demonstrates some of the cutting-edge systems they now have at their disposal.

 

"These are really unique cases and it's not something that we get taught in medical school,” he says. “With this software, we can make a realistic computer model to look at the extraordinary anatomy of these children and plan our surgeries beforehand."

 

On the screen he displays some stunning 3D models of the girls’ skin, skulls and interlocked brains that have been made from traditional scans. "It allows us to try out different strategies for operating, and the likely danger areas given the twins’ unique anatomical structures.”

 

But these computer models don’t just stay on a screen, they can also take on a physical shape thanks to a 3D printer.

 

Forty-eight hours later, the hospital’s 3D technician Kok Yean Chooi pulls out a shapeless looking lump of soft plastic. As he scrapes and washes the excess material away, a likeness emerges of one twin's skull cavity and skin envelope. This replica is to help plan how the layer of skin between the girls' shared skull will be divided.

 

Many of these 3D models have been created, allowing the surgeons to explore the twins' unique anatomy, long before scalpel touches skin.

 

David Dunaway hold models of the twin's skulls

"To be able to see and visualise this and play with these models before the surgery makes an enormous difference to how we plan and do this operation,” says Jeelani. “What we need to achieve is, in effect, to sort of untwist the brains. And that's pretty difficult to do just in your head."

 

Dunaway agrees: "We've spent a lot of time just sitting looking at these models and going through the ‘what ifs’".

 

But the team has gone beyond physical models. Wearing a virtual reality visor and gripping a pair of controllers, Jeelani sits in front of a computer screen, rocking from side to side. He keeps repeating the same word: "Incredible."

 

The surgeon has been transported into a virtual world which allows him to explore the twins' intermingled vascular system.

 

“This is clearly the way of the future,” he enthuses. “We are blessed here [at GOSH] in terms of the engineers and the software specialists - the skill sets they bring to the equation are skills that we as doctors with our medical training don't have.”

 

Difficult decision

The second operation takes place one month after the first. While the first surgery sealed off the twins’ arterial connections, today's task is to divide the shared veins that drain blood from the girls' brains. Every severed connection runs the risk of causing a stroke in one of the twins.

 

This time things are not going smoothly.

 

As soon as the skull frame is detached, the girls start to bleed. Since the last operation clots have formed in Safa's neck veins. They are restricting drainage of blood from her brain so she is constantly shunting blood to Marwa instead. One twin’s blood pressure goes sky high, while the other’s dips dangerously low.

 

The anaesthetists are struggling to keep them stable.

 

That's when Marwa's heart rate plummets and they fear she may die on the table.

 

There is suddenly quiet and stillness around the operating table as all eyes are on the instrument screens. The only sounds are the accelerated beeps of the heart monitors.

 

The crisis passes, but not without serious consequences.

 

It is clear to the surgical team that Marwa is the weaker twin. So they decide to give her a key shared vein. It will increase her chances of survival.

 

It is a hugely difficult decision. Jeelani knows that it may have a serious impact on Safa, until now the stronger twin.

 

But the team agrees that it is the right thing to do. The operation lasts more than 20 hours. Jeelani is exhausted and hands over to plastic surgeon Juling Ong to close.

 

"I am relieved. We thought we might lose Marwa at one point,” he says. “But if they wake up as we hope they will, it's gone well."

 

The surgeons leave theatre at 06:30 the next morning

 

Safa and Marwa

In the late afternoon, Jeelani telephones the hospital from home to check on the girls. He is told that Safa is in trouble, making no effort to breathe and her skin is mottled.

 

"I thought, ‘Safa is dead’," he says, and recounts how, emotionally exhausted and sleep-deprived, he collapsed on his kitchen floor and started to cry.

 

"My poor wife had never seen me like that before. She gave me my phone and said: 'Call David'.

 

“You're invested so heavily in the twins and also so physically tired at this stage, you have very little reserves left,” he explains. “So it becomes much harder to deal with, with emotional ups and downs and complications."

 

Both surgeons return to intensive care and examine a CT scan of Safa's brain.

 

What they feared has happened. She has had a stroke in the area of the brain where they gave the key vein to Marwa.

 

Over the next two days, Safa is in a critical condition.

 

Zainab, her brother and father-in-law, pray by the twins' bedside.

 

Eventually, Safa shows signs of recovery. Both twins are weaned off ventilators and are able to breathe on their own. The surgeons begin to relax.

 

Nonetheless, as a result of the stroke Safa has some weakness in her left arm and leg.

 

This weighs heavily on Jeelani’s conscience. "For me the big moment is going to be when she walks and when she uses her left arm properly, because I know I've given her that weakness and for me that's a hard thing."

 

Creating new skin

Creating two round heads from the girls’ shared tubular anatomy presents a particular challenge. There isn’t enough surface area to cover the top of two heads once they have been split apart.

 

It’s January 2019, just weeks from the final separation. Plastic surgeons David Dunaway and Juling Ong are by the twins’ bedside, trying to solve one part of the problem - the lack of skin to cover their heads when separated.

 

Two weeks earlier, they had inserted four small plastic sacs under the skin of their foreheads and at the back of their shared skull, and these areas now look strangely lumpy.

 

Safa and Marwa lie on a hospital bed

The sacs are tissue expanders, and their role is to encourage skin growth.

 

“They have a tiny little port attached to them through which we can inject saline,” explains Dunaway. “The idea is that we will gradually inject the tissue expanders and they will blow up like a balloon and the skin over the top of them will stretch.”

 

They hope six weeks of skin expansion will give them enough extra surface to cover the tops of the girls’ heads.

 

Dunaway admits that the last couple of months haven’t been easy.

 

“It’s been a stormy time for Safa and Marwa,” he says. “They've had ups and downs with infections and temperatures, and Marwa's heart is having to work quite hard for both of them. That's causing her a few challenges. But they're hanging in there and are both reasonably well.”

 

David Dunaway fills the skin expanders with saline

 

Next for the girls will be the separa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ir lives they will be able to see each other.

 

Separation

The day of separation is brought forward by four weeks because Marwa’s heart is still struggling. It’s February 2019 - four months since the first surgery.

 

This is what the months of planning and preparation have been building towards.

 

The twins have already endured 35 hours of surgery from the two previous operations.

 

Over the next seven hours, the remaining connections of bone, brain and tissue are severed, until just one piece of dura, the membrane around the brain, links the sisters.

 

Surgery team operating to separate the twins

Then, the final connection is cut. Several members of the surgical team step in to gently lift the two fragile bodies apart.

 

Twins still, conjoined no more.

 

“Fantastic,” says Dunaway.

 

For the first time in their two years of life, the survival of each sister is no longer dependent on the other. That will make it easier for the two anaesthetic teams to regulate their heart rates, blood pressure and other vital signs.

 

But separation is only the opening act of today’s surgery. The team now has to shape a rounded head for each child, from the remnants of their shared tubular skull, and hope the extra skin they managed to grow will cover them.

 

Each twin now needs their own operating theatre. Half of the surgical team will stay with Marwa under the guidance of Jeelani and Ong, while Dunaway will head up a second team next door to reconstruct Safa’s skull.

 

Plastic film is used to wrap the top of her exposed head so she can be safely moved.

 

As the parallel operating rooms are prepped for the final stage, the two lead surgeons, smiling broadly, shake hands in the corridor outside.

 

“It was a very emotional moment,” says Dunaway. “We've been working a long time to get them here - they've been through so many operations and now it's worked.”

 

Jeelani adds: “We have taken the twins apart, but now we have to reconstruct their heads, and put each of them back together.”

 

The separation could not have gone ahead if the twins’ brains had remained misshapen.

 

By applying gentle pressure over the past four months, the surgeons have largely corrected the distortion, although the girls’ heads will always be slightly taller at the back. All that remains is to push the putty-like brains the last couple of centimetres into the newly divided skull cavities.

 

 

“Team Safa” and “Team Marwa” begin the painstaking task of skull reconstruction.

 

“A piece for me, piece for you, piece for me, piece for you," says Dunaway, a veteran of 23 years in plastic and cranio-facial surgery, making two piles of skull fragments.

 

To have enough skull to cover both heads, each fragment must be divided in two.

 

“The skull is usefully designed in three layers: the inner and outer layers are very thick tough bone, but in between is like a honeycomb so you can split it. It is half the thickness but it means we should be able to cover nearly all the head with bone,” says Dunaway.

 

 

With the girls’ brains enclosed in the watertight casing of dura, the skull fragments are jigsawed over the top of their now spherical heads. The individual pieces are secured in place with a lattice of disposable stitches, creating an archipelago of bone fragments.

 

The gaps have been seeded with bone cells, and in the coming months these should slowly close up leaving each sister with a complete skull.

 

The final task is to stretch the skin over the reconstructed skulls. There is just enough to make the join. Dunaway shakes his head in wonder. "Pretty amazing day isn't it?” he says.

 

At 01:30, after 17 hours in theatre, there is an emotional meeting between the two lead surgeons and the girls' family, who have been waiting in the hospital all day for news.

 

Speaking in Urdu, Jeelani tells Zainab that her daughters are finally separate.

 

Overcome, she kisses his hands and those of Dunaway.

 

Zainab kisses Owase Jeelani's hand

Rital and Ritaj

While Safa and Marwa are slowly recovering in hospital in London, Jeelani and Dunaway take a trip to Ireland to visit Rital and Ritaj Gaboura, the craniopagus twins they separated in 2011, aged 11 months.

 

They are excited about seeing the girls for the first time, at the family home in Cavan.

 

Their father Abdel-Majeed Gaboura is an obstetrician at a local hospital. His wife, Enas, trained as a psychiatrist in Sudan.

 

Rital and Ritaj, wearing matching white dresses and pink cardigans, are lively girls. They will be nine in September.

 

Abdel-Majeed and Enas Gaboura with their daughters Rital and Ritaj

A slight asymmetry in their head shape is the only evidence that their skulls were once joined together. Ritaj formally shakes hands with the two surgeons. She’s lost for words - which her parents say is uncharacteristic.

 

Rital, peeks out at the guests from behind her father’s legs.

 

The Gaboura sisters have had one of the most successful outcomes of any separated craniopagus twins. Born in 2010 in Sudan, the girls shared one long skull, but unlike Safa and Marwa their brains were not misshapen.

 

They arrived at GOSH aged seven months in a very poor condition. Rital’s heart was failing because it was being overworked, supplying blood to much of her sister’s brain as well as her own. Both twins would have died without surgery.

 

Rital and Ritaj

Their four-stage separation took place over three months, and within a few weeks they were recovering well, back on a general ward.

 

Rital is on the autistic spectrum and goes to a special school, whereas Ritaj is showing typical development for her age and is in mainstream education.

 

The twins have a strong relationship. Ritaj is “the boss” according to their parents, who say they often ask for her help when Rital is being unco-operative.

 

Rital and Ritaj

Relaxing on the sofa, with both daughters climbing over him, Abdel-Majeed, says with pride: “I can’t even express my feelings that we are sitting here with two healthy twins, just as I had hoped at that time. It is a great moment in my life.”

 

Enas is pregnant again.

 

“It’s just one child, not twins,” she says with a smile.

 

“It was very different when I was pregnant before. I didn’t know if they would be born alive or dead. It was a very stressful year.”

 

For the two surgeons it is an emotional meeting. “To visit the girls in their own home, settled in the community here, going to school, seeing their enjoyment in life and the family - that's a really very special reward. It tells us something about the value of this very rare surgery,” says Dunaway.

 

Rital and Ritaj are evidence of what can be achieved for craniopagus twins, if the surgery is done at a young age when the body’s regenerative powers are strongest. But the surgery is hugely expensive and that often means a delay in getting funding, which is what happened with Safa and Marwa.

 

Jeelani first spoke to their family when the girls were just three months old, but it took another 16 months to find a donor. He is convinced that delay affected the outcome.

 

“Had we been able to do them sooner, the results would have been better,” he says.

 

“They will have some long-term deficits, we envision that they will have problems with movement and intellectual function possibly. But we take the cue from the mother. She is delighted that we are where we are. She feels that they would have had no life had we not given them the chance.”

 

When carrying out such unusual operations, surgeons will always reflect on whether they did the right thing. But Dunaway knows life would have been arduous for the twins if they hadn’t been separated.

 

“It may have been difficult to provide the care to keep them fit and healthy. Clearly they are going to face some challenges but I think overall, it's a positive outcome for them. They have a chance of leading happy lives now.”

 

The two surgeons have set up a charity named Gemini Untwined to collate research and information on conjoined twins and help raise money for future operations.

 

“What we would like to see is that we don't have this potentially damaging delay in treating children, and a research arm giving us much more information,” says Dunaway. “There is so much we don't know about conjoined twins, we think we're doing it the right way but we really need to understand that in a scientific way.”

 

Recovery

The day of discharge has finally arrived for Safa and Marwa. It is nearly five months since they were separated and it’s been a long, slow recovery for the girls. Both needed skin grafts on the back of their heads. And they have been receiving daily physiotherapy to help them reach some basic milestones - learning to roll, sit and hold their heads up.

 

Their mum has dressed them in eye-catching red-and-gold outfits to celebrate the occasion. While Zainab packs up the last of their things, Marwa giggles and squirms on the bed as her grandfather tickles her.

 

Safa plays copycat with her uncle, taking turns to bang on a drum.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but they are making progress and starting to regain their former playfulness.

 

[기사/사진: BBC]




Comment



  • 오염되는 북극!: 하늘에서 눈에 섞인 플래스틱 입자 마구 떨어져
  • Fragments of plastic are found at high concentrations in Arctic seawater 북극 바닷물 속에 플래스틱 파편 밀도가 높다는 것이 발견됐다.Image copyrightALICE TREVAIL    입력 2019.8.15.BBC 원문 7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북극에서 까지도, 현미경으로나 보이는 플래스틱 입자들이 눈에 섞여 하늘에서 떨어지고 있다는 것을 한 연구팀이 발견했다.   학자들은 자신들이 발견한 입자들의 숫자에만도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는데: 북극 눈 녹인 것 1리터 당 플래스틱 입자가 1만 개 이상이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북극에서 마저도, 사람들이 공기에서 미세 플래스틱 입자를 들이마실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럼에도, 건강에 미치는 결과는 불분명한 채 남아있다.   북극 지역은 흔히 세계에서 가장 오염되지 않고 자연 그대로인 환경들 중 하나로 보…

    • SVT
    • 19-08-15
    • 34
  • 거대한 피러멧 크기의 ‘위험 가능성 있는’ 소행성 지구 향해 오고 있다
  •  © Pixabay / Marcelo Celo   입력 2019.8.12.RT 원문 2019.8.11.   [시사뷰타임즈] ‘위험 가능성이 있는’ 기자의 대피러멧(피라미드) 보다 약간 큰 소행성 하나가 이달 중 초속 18km라는 어마어마한 속도로 맹렬하고 거칠게 지구를 향해 돌진해 오다가 지구를 지나갈 예정이다.   2019 OUI라고 명명된 이 엄청난 소행성은 크기가 워싱튼 기념비에 버금가며 이집트에서 가장 유명한 피러멧 보다 20m 더 크며 직경이 160m인 것으로 측정되고 있다.   어팔로(아폴로) 급인 하늘의 암석이 초당 18km라는 경이로운 속도로 8울28일 지구를 쉭 하고 지나가게 돼있다. NASA의 지구 인근물체 연구센터(CNEOS)에 따르면, 이 소행성은 우리 지구의 가장 가까운 이웃인 금성보다 40배 더 가깝게 올 것이며 1백만km 거리를 두고 지나간다고 한다.   NASA는 우주에서 튀어 …

    • SVT
    • 19-08-12
    • 31
  • 지구의 미래는? 죽은 행성들... 괴상한 좀비 신호 계속 보내
  • 백색 왜성은 자신의 궤도를 도는 작은 행성들을 증발시켜 버린다.© CfA / Mark A. Garlick / NASA  입력 2019.8.9.RT 원문 2019.8.9.   [시사뷰타임즈] 지구의 운명이라고도 할 수 있을 으스스한 시사회에선, 일부 죽은 행성들이 이미 죽은 뒤에도 전자파를 방출하고 있으며 과학자들은 이 괴상한 좀비 소리에 주파수를 맞출 수 있게 되길 바란다.   로열 천문학 협회의 월간 알림 지에 게재된 새로운 연구 결과에서는, 어느 별들의 궤도를 돌던 행성들은 바로 그 별들에 의해 핵심이 드러나도록 벗겨진 상태로 지구에서 잡을 수 있는 전자파를 생성시키면서 자기들을 파괴한 그 별들과 회로를 형성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믿기 어려울 정도의 맹렬한 과정 속에, 일부 별들은 자신의 생애가 끝날 때가 되면 -크기가 확대되면서 근처에 있는 행성들을 …

    • SVT
    • 19-08-09
    • 46
  • 중국 인터넷에서 금지된 사진·영상·그림들
  • 곰돌이 푸와 티거(호랑이)는 중국 주석 시진핑과 전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비유한 것이다. Credit: Fandom/Getty Images  입력 2019.8.7.CNN 원문 2019.8.7.   [시사뷰타임즈] 중국 인터넷 상에서 끄덕지게도 계속 검열을 하려 한다는 사실만큼 상징적인 “탱크 맨”의 지속되는 영향력을 반영하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현실적으로, 천안문 광장 위기 속에 일렬로 늘어선 텡크 앞에 있는 한 남자를 짝은 유명한 영상 속의 남자(탱크맨 사진보기)의 몸짓을 떠올리게 하는 그 어떤 모습이라도 중국의 면밀한 인터넷 감시 하에 삭제됐던 바; 일렬로 늘어 놓은 책이 담뱃갑으로 접근하는 것을 보여주는 재창조 사진, 다가오고 있는 트럭 앞에 있는 백조 한 마리 그리고 불 앞에 있는 메뚜기 한 마리의 모습 등이 몽땅 삭제됐다.   젶와이드너가 찍은 상징적…

    • SVT
    • 19-08-07
    • 57
  • 심슨 가족: 이 쑈 작가들, 미래 어찌 예측했나? 트럼프 대통령 되리란 예측...현실로
  • 시계방향으로: 심슨 가족의 대표적 모습, 트럼프가 대통령이 될 것을 예측했었다.(사진: FOX), 앨 진과 스테훠니 길리스, 이 둘은 이 쑈 작가이며 결혼한 사이다(사진: GETTYIMAGES), 앨과 스테훠니에겐 토니를 만난 일을 비밀로 하라는 책무가 주어졌었다(사진: FOX) [사진 모두 보기]  입력 2019.7.21.BBC 원문 2019.7.19.   [시사뷰타임즈] 심슨 가족은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動畫(주: 동화; 움직이는 그림; 영어 animated) 가족이자 30년 이상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주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주] 심슨 가족: 맷 그레이닝이 창작하고 확스 방송국에서 방영하는 미국의 動畫 상황극이며, 미국의 전형적인 중산층 가족의 생활상을 호머 심슨, 마지 심슨, 바트 심슨, 리사 심슨, 매기 심슨으로 구성된 심슨 가족과 가상의 마을 스프링필드 통해 다소 비판적으로 …

    • SVT
    • 19-07-21
    • 226
  • 두개결합체(頭蓋結合體): 사파-마르와 쌍둥이 여아 분리를 위한 전투 일지
  •  입력 2019.7.16.BBC 원문 2019.7.16. [시사뷰타임즈] 희귀한 상태 중에서도 가장 희귀한 형태 - 결합된 쌍둥이의 융합된 머리. BBC는 두 자매를 분리시키는 신기원을 이룰 일련의 수술 작업에 단독으로 치재 허락을 받았다. 수술실을 가득 메운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수술팀 20명은 한 사람으로 일을 한다. 매끄럽게 움직이며 모든 동작 하나 하나는 계산된 것이다. 압박이나 긴장의 징후란 없고, 단지 손들이 쳬계적으로 책무를 수행할 따름이다. 그러나 이번 사례는 통상적인 수술이 전혀 아니다. (두개골로) 덮여있는 듯한 조그만 여아 두명이 수술실 밝은 불빛을 받기로 선정됐다. 사파와 마르와는 머리 정수리 부분이 붙어있다. 이 쌍둥이의 뇌는 외과의사들이 두 자매가 공유하고 있는 미…

    • SVT
    • 19-07-16
    • 91
  • 유령-RG: 강력 X-선 망원경 발사...우주 지도 그린다
  • 이 임무에 사용될 라킷에 기술적인 문제가 생겨서 최근 몇 주 동안 발사가 연기됐었다. Image copyrightROSCOSMOS    입력 2019.7.13.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소련 이후의 시대에 라셔(러시아)의 가장 중요한 우주 과학 임무들 중 하나는 바이코누르에서 발사해 왔다.   스펙터(유령)-RG 망원경은 독일과의 공동 사업이며 전례없이 세부적으로 하늘 전체를 X-선으로 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다.   연구원들은 이 망원경이 제공하는 정보는 우주긔 거대한 구조를 추적하도록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한다.   희망하는 바는 유령-RG가 우주 팽창을 가속화하는 행태에 대해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해 줄 수 있으면 하는 것이다.   이 망원경은 또한 은하수 중심에 있는 어마어마한 블랙홀 따위와 같이 엄청나게 많은 새로운 X-선 원천의 정…

    • SVT
    • 19-07-14
    • 39
  • 中 생명 징후 찾으려 2020년에 화성 탐사선 보낼 예정
  • RT 자료사진: 중국 간수 주, 진장 외곽 고비 사막의 C-우주화성계획 모의실험기지© REUTERS/Thomas Peter 입력 2019.7.8.RT 원문 2019.7.8.   [시사뷰타임즈] 중국은 자국 최초의 화성 탐사선 건조를 끝냈다고 공표함으로써 우주에 대한 야심을 분명히 드러냈는데, 2020년 중에 발사가 예정돼 있다.   탐사선의 주된 임무는 생명의 징후를 포착하는 것이지만 인간이 완전히 거주할 수 있도록 지구처럼 화성을 만들 수 있을 지의 여부도 탐사하게 된다.   임무 전체를 통해, 이 탐사선은 미래 탐사 및 아마도 화성의 식민지화 가능성에 대한 연구의 일환으로 대기, 지형, 지리학적 측면 및 자성을 조사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구와 화성 사이의 의사소통이 10분 지체현상이 있음을 감안할 때, 이 탐사선은 화성의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소위 “7분 간의 …

    • SVT
    • 19-07-08
    • 68
  • UNESCO, 세계 유산 터로 29곳 새롭게 지정..지정 요건은?
  • 벤타니가 고지대 상공의 은하수: 스페인의 비스코 살도와 신성한 그란 카나리아 산에서 별을 바라보는 건 영광스런 일이다. Courtesy Nacho Gonzalez  입력 2019.7.10.CNN 원문 2019.7.10.   [시사뷰타임즈] 이랔에 있는 고대 도시 바빌런에서부터 후랭크 로이드 롸잇의 건축물 및 이틀리 북동부 지역의 프로세코에 이르기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아제르바이잔의 바쿠에서의 연례 회의에서 문화적/자연적 터 29곳을 새롭게 동 기구의 세계유산목록에 추가시켰다.▶▶ 2019년, 29곳 새로운 세계 유산 터 모두 보기   유엔의 이 문화관련 기구는 연례적으로 회의를 열고 문화적, 자연적 그리고 문화자연적 중요성이 있는 것을 승인하여 동 기구 목록에 추가시키는데, 이 목록엔 현재 “뛰어난 보편적 가치”가 있는 터 1,121곳이 올라있다.   2019…

    • SVT
    • 19-07-10
    • 45
  • 1차 반려됐던 ‘한국의 서원’ 드디어 세계유산으로 등재
  • 예림서원에 있는 구영당 사진=wikipedia입력 2019.7.6.   [시사뷰타임즈] 조선 시대 교육기관인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다. 지난 6월 30일부터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6.30.~7.10.)는 현지 시각으로 7월 6일 오후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4개소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되었다.     「한국의 서원」은 ▲ 소수서원(경북 영주), ▲ 도산서원(경북 안동), ▲ 병산서원(경북 안동), ▲ 옥산서원(경북 경주), ▲ 도동서원(대구 달성), ▲ 남계서원(경남 함양), ▲ 필암서원(전남 장성), ▲ 무성서원(전북 정읍), ▲ 돈암서원(충남 논산) 등 총 9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모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

    • SVT
    • 19-07-06
    • 64
  • 고대 도시 바빌런: UNESCO 세계 유산 터로 지정
  • 이 고대도시는 새덤 후세인 그리고 그 이후 미군 병사들로 인한 손상 일부를 원상대로 해놓기 위해 지난 10년 동안 주요한 것들에 대한 복구 작업을 해왔다. BBC 영상 해설   [영상으로 둘러 보기]   입력 2019.7.6.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도시 바빌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터로 지정됐다.   이랔은 1983년부터 4천년 된 이 터가 유엔의 명예로운 목록에 추가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원운동을 벌여왔다.   이 도시는 공중 정원들(주: 계단 모양으로 만들어 절벽 공중에 매달려있는 것처럼 만든 정원)로 유명했는데, 고대 세계 7대 불가사의에 속한다.   이곳은 최근 여러 해 동안 고통을 겪어왔는 바, 우선 새덤 후세인의 왕궁 건설에서부터 후에 미군 병사들의 군사기지로 사용되고 있는 것까지가 그것…

    • SVT
    • 19-07-06
    • 77
  • 저수지 속에 감춰져 있던 고대 왕궁
  •  좌: 미타니 제국은 연구된 적이 거의 없었던 고대 근동 문명이다. 우: 이곳에서 발견된 점토판은 번역을 위해 독일로 보내졌다. 사진: 튀빙겐 대학교 과학세터/쿠르드스탄 고고학기구  입력 2019.7.3.CNN 원문 2019.7.1   [시사뷰타임즈] 가뭄 때문에 저수지 수위가 떨어지면서 이랔 무르디스탄 지역에 있는 한 저수지에서 3,400년 전 왕궁 유적이 나타났다.   티그리스 강둑에 지은 모술댐 저수지 속의 유적 발견으로 즉시 고고학적 발굴을 하게됐는데 연구가 가장 적었던 고대 근동에 있었던 제국들 중의 하나였던 미나티 제국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게 됐다고 커드(쿠르드)-독일 팀 연구원들이 언론에 말했다.   커드족 고고학자 하산 아부메드 카심은 언론에 “이것은 최근 몇 십년 사이에 이 지역에서의 가장 중요한 고고학적 발견…

    • SVT
    • 19-07-03
    • 59
  • 화성, 물이 있다!: 유럽우주국, 믿기 어려울 정도의 얼음 분화구 사진 공개
  • 화성의 북부 저지대에서 발견된 직경 82km인 코롤레프 분화구 © ESA/DLR/FU Berlin 입력 2019.6.30.RT 원문 2019.6.22. [시사뷰타임즈] 유럽우주국(ESA)은 화성의 1년 내내 물얼음(주: 물이 얼어서 생긴 얼음; 눈이 얼어 생긴 눈얼음이 아닌 것)으로 가득차 있는 너비가 50마일인 합성 분화구 사진을 공개했다. 유럽우주국이 이 분화구 안에 있는 것은 사실상 눈이 아니라 두꺼운 얼음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화성에서 눈이 오는 성탄절을 바라는 신예 미래 식민주우자들은 실망을 하게 됐다. 넓이가 82km에 깊이가 2km인 이 어마어마한 얼음으로 뒤덮인 이 분화구는 그래도 얼음 스케잇(스케이트)를 타기엔 좋을 수 있을 것이다. 더더욱 좋은 것은, 캐나다의 그레잇 베어 호수와 같은 면적인 2,200 평방&nbs…

    • SVT
    • 19-06-30
    • 68
  • 하늘의 소리를 들어보라: NASA, 화성에서 부는 바람 소리 녹취
  • NASA의 새로운 우주선인 지진 조사, 측지학 및 열 수송을 사용한 내부 탐사(‘InSight’) 호가 최근 화성에 착륙했다. © NASA   입력 2019.6.30.RT 원문 2018.12.8.   [시사뷰타임즈] 사상 최초로, 10분 전 화성에 착륙한 내서(나사) 우주선 덕분에 인간이 화성의 바람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됐다.   내서의 새로운 기구인 지진 조사, 측지학 및 열 수송을 사용한 내부 탐사선 -‘InSight’라고도 알려진- 이 지난해 11월26일 화성에 착륙했따.   지난 12월1일, InSight의 감지기들은 바람으로 인한 진동 때문에 낮게 우르릉 거리는 소리를 포착했는데, 풍속은 시속 16~24km로 추정했다. 바람의 방향은 탐사선 착륙 지점에서 부는 모래 회오리 바람의 방향과 일치했으며 궤도에서 관찰한 것이라고 내서는 보도하고 있다.   InSight 호가 발견한 매력적인 것들 중 …

    • SVT
    • 19-06-30
    • 50
  • 금으로 된 소행성 발견: 지구촌 우주채굴시장 이미 수천억 달러 규모
  • © Getty Images / MARK GARLICK / SCIENCE PHOTO LIBRARY  입력 2019.6.27.RT 원문 2019.6.26.   [시사뷰타임즈] 우주 대폭발이었건, 미아더스의 손이 나 하느님 자산이었건, 우리기 이미 7만 경 어치의 귀중한 중금속으로 돼있는 소행성을 식별해 놓았다면, 금의 기원에 대한 수수께끼를 풀어 볼 필요도 사실상 없다.   만일 어떤 것이 이 금속을 채굴하기 위한 우주 경쟁을 개시하게 만든다면, 그건 화성과 목성 사이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구 상의 모든 한 사람 한 사람이 1조 달러 가까이를 획득할 수 있을 정도의 중금속을 지니고 있는 사이키(주: [그리스·로마신화] 프시케: Cupid가 사랑한 미소녀; 영혼의 화신) 16이라는 소행성이 될 것이다.   이 소행성에 들어있는 금, 철 그리고 니클(니켈) 등의 총량은 너무 놀랍다. 이 소행성이 발견됐다. 이제 입증하는 …

    • SVT
    • 19-06-27
    • 74
  • 학교에서 완전 찐한 외설 교육? 성교육, 더욱 생생해야 한다고 촉구
  • 연구원들: 도색 영상을 너무도 자주들 시청하고 있으므로, 성교육도 변할 필요가 있을을 수 있다 © Reuters/ Fabrizio Bensch   입력 2019.6.24.RT 원문 2017.7.06.   [시사뷰타임즈] 인터넷이 십대들에게 너무도 많이 도색 영상, 성적 자극물 및 실험적 성관계에 접근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에 학교에서도 성교육을 다룰 때 훨씬 더 생생하게 해야만 할 수도 있다고 연구 결과에선 말했다.   런던의 위생 및 열대 의약품(LSHTM)과 런던 대학교의 영구원들에 따르면, 십대들이 더욱 모험적이 돼가고 있는 주잉며 ‘전통적인’ 성관계에선 떠나가고 있다고 한다. 성습관을 관찰한 결과, 연구팀은 16~24살 사이의 사람들이 재래적인 성관계에서 멀어져간 수치가 두 배가 됐다고 했다. 인터넷 상의 외설/도색물을 접하는 것은 문제거리의 하나라고 비난을 받았다. &n…

    • SVT
    • 19-06-25
    • 179
  • 락힛 마틴 사가 공개한 ‘조용한’ 초음속 여객기 계획
  •  입력 2019.6.21.CNN 원문 2019.6.21.   [시사뷰타임즈] 아직 개념적 단계이긴 하지만, 락힛 마틴 항공학이 이번 주 공개한 새로운 초음속 비행기는 우리가 초고속으로 항공 여행을 할 수 있는 새로운 황금시대 문턱에 있음을 가장 분명하게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   AKZ(마하) 1.8 -음속의 1.8배- 의 속도로 승객 40명까지 나르게 될 쌍둥이 엔진이 달린 날렵한 여객기인 ‘조용한 초음속 기술 항공’이 수요일, 댈러스에 있는 미국 항공학 및 우주항공술 회의 연구소에서 공개됐다.   아직 건조되려면 세월이 필요하긴 하지만, 이 설계도는 NASA와 함께 연구하는 락힛 마틴이 X-59 조용한 초음속 기술의 X-비행기(QSTA) -비행기가 소리의 장벽을 넘을 때 내게되는 강력한 음 충격파를 생성시키지 않는 초음속 젯 비행기- 를 새로 만들 수 있도록 해 준다…

    • SVT
    • 19-06-21
    • 159
  • 밴 고흐의 ‘자살 권총’ 2억1천9백만원에 팔려
  • Credit: Fracois Guillot/AFP/Getty Images / 2016년 암스텔담 밴 고흐 박물관에 나란히 전시된 똑같은 기종으로 보이는 총 Credit: Robin Van Lonkhuijsen/AFP/Getty Images   입력 2019.6.20.CNN 원문 2019.6.2.0   [시사뷰타임즈] 1890년 빈센트 밴 고흐가 자신을 죽이는데 사용했던 것으로 여거지는 녹슨 권총이 16만2천5백 파운드(18만3천 달러; 2억1천9백6십억 원)에 팔렸다   7mm Lefaucheux 탄실 회전(리발버: revolver) 권종이 화요일(18일) 파리에서 경매로 팔렸다. 이 권총을 내놓은 옥션아트 측은 이 총을 “예술 역사상 가장 유명한 무기”라고 표현했다.   이 경매전문회사는 이 총이 그 화가가 자신의 삶을 끝내는데 사용됐다는 것이 완전히 확실한 것은 아닐 수 있음을 시인하면서도, “몇 가지 증거들은 이 총이 밴 고흐의 자살 권총이 틀림없음을 보여 준다”고 했다. &nb…

    • SVT
    • 19-06-20
    • 78
  • 반대의 도시: 홍콩, 그 자체의 독특한 정체성 보호하려는 자랑스런 전통
  •  입력 2019.6.16.CNN 원문 2019.6.15.   [사사뷰타임즈] 논란이 되고 있는 중국 송환법안에 반대하여 홍콩에서 반대 운동을 하는 시위자들을 에게 최루 개스가 발사되고 있는 극적인 여러 장면들이 이번 주 지구촌 곳곳에 방송됐는데, 홍콩의 금융시장으로 가장 잘 알려진 이 도시가 정치 시위 문화에 대한 평판도 빠르게 얻고 있는 듯하다.   시위 주도자들은 첫 기위가 시작된 이래 일요일 오후에 또다른 시위를 벌이겠다는 계획을 공표했다. 그러나 홍콩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겐 이런게 새로운 소식이 전혀 아니다.   홍콩은 영국 식민지 시절에서 시작되어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넘겨지는 일을 지나면서 오래되고 잘 알려진 정치적 시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전 홍콩 주지사 크리스 패튼의 어록에서 그는 홍콩은 “민주주의가 없는…

    • SVT
    • 19-06-15
    • 124
  • 기자 피러밋 신비의 공간, 훼러우의 ‘운석 어좌’ 있을 지도
  • © Kenneth Garrett / Global Look Press / 아래쪽 남쪽에 있는 통로와의 연결에 있어 가설적으로 그려본 방을 보여주는 대 피러밋의 북-남 구간 © Giulio Magli   입력 2019.6.7.RT 원문 2018,1.14   [시사뷰타임즈] 고대 종교 교본에 대한 새로운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말, 이집트 기자의 대(大)피러밋(피라미드) 내부에서 발견된 엄청나게 큰 빈공간엔 운석을 깎아서 만든 철제 어좌가 있을 지도 모른다.   수학 부 부장이자 밀라노 폴리테크니코의 천문고고학 교수인 귤리오 마글리는 기원전 2400년 경에 피러밋 벽에 음각으로 적은 종교 관련 글인 피러밋 교본을 연구했다. 자신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마글리는 훼러우(주: 고대 이집트 왕을 뜻하는 말, 파라오은 잘못된 발음) 쿠푸 -‘첩스’라고도 함- 의 어좌가 이공간 내부에 놓여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

    • SVT
    • 19-06-07
    • 101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불량 후보 지명 후 … 조국의 뭔가 많이 찔리는 듯한 얼굴. 이러면서 법무장관 해 뭣하나! 사진=중...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무조건적 트럼프 옹호 새러 샌더스 공보담당비서, 이달 말 안으로 사직 "아칸소 주지사 자리 입후보 하고 싶다""자식 3명과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싶다""코미 FBI 국...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대전교구 산막골 성지: 페롱 신부, 황석두 성인이 순교한 곳 sisaview DB입력 2019.5.7.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서천군 판교면 금덕길 187-15 (금덕리 357-2)에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IDTechEx 보고서, 48V 풀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등장 언급 보스턴, 2019년 8월 22일 /PRNewswire/ -- 신형 현대 투싼은 시속 30km 미만에서 주행 또는 제동시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게] 8.19 ~ 8.25 쥐띠 24년생 하는것마다 재수가좋으리라36년생 일단은 손해보는것이 나중에는이익이니라48...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