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한 속보] 원유 산업의 지저분한 비밀을 캐보니


 알랑 폐선소에서 일꾼들이 해체된 굴착 장비에 밧줄을 묶고 있다. (Reuters, 2018)

 

: 크리스 후티

 

입력 2020.3.17.

BBC 원문 2020.3.17.

 

[시사뷰타임즈] -BBC- 매년 선박 수백 척과 석유굴착 장비들이 남 아시아에 있는 폐선소로 팔려 나가고, 이곳에서 저임금 이민자들이 이것들을 잘라서 해체한다.

 

우리 취재진은 스캇런드(스코틀랜드) 북부 해안에서부터 인도 해변에 이르기까지 부유한 회사들이 여러 사람들의 삶을 파괴하고 환경에 피해를 주는 이 산업에서 어떻게 이익을 챙기는 지를 밝히기 위해 추적을 해보았다.


 


항구적 위험

 

2018, 알랑 조선소에서 배 한 척을 해체하는 중에 이 배가 떨어지자 일꾼들이 도망간다.(로이터)

 

알랑은 선박들의 묘지

 

이곳의 해안선은 한 때 어선으로 꽉 차 있었지만, 오늘날 원유 유조선 및 해양 정기선의 녹슬어 가는 선체들이 인도 북서부의 이 마을 해안을 끼고 몇 마일을 쭉 늘어져 있다.

강철은 아주 많은 돈을 받을 수 있기에 이 마을은 선박들을 해체하여 좋은수익을 보려는 마을이 됐다.

 

알랑의 만조 시 높은 수위와 경사진 해안선도 이런 일을 하기엔 이상적인 자연 조건을 창출해 낸다.

 

이 마을의 폐선소들은 세계에서 가장 분주한 곳이며 원유 회사들이 이들의 가장 큰 고객들이다.

 

폐기용으로 팔아 버린 모든 선박의 1/3 정도가 이곳에서 생을 마감한다.

 

그러나 폐선 작업은 폐선소의 이글거리는 열기와 오염 속에서 일하는 자베귀와 나베엔과 같은 남자들의 수고 속에 이루어 진다.

 

나베엔은 우리에겐 인권이 없다.”라고 말했다.

 

가끔 우리는 우리가 동물이라고 느낀다. 우린 이곳 사람들에게서 곤충 같은 대접을 받는다

 

재베쉬와 나베엔은 익명의 조건 하에 BBC 폭로팀의 맑 댈리에게 말을 하기로 합의 했다.

 

우린 이들과 이들의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들의 이름을 바꿨다.

 

이 폐선소에 있는 일꾼들은 소형 발염기 및 대형 망치를 가지고 손으로 선박들을 해체하기에 선박에서 값어치가 나가는 금속들을 구할 수 있다.

 

폐기되는 것은 거의 없다

 

강철과 목재는 조선소 주위에 있는 작업실에서 재활용되며 그 외의 모든 것들은 알랑 마을 옥외 시장에 매물로 나가게 되는데, 이 시장에서 사람들은 유조선에서 나온 전구를 상자 단위로 또는 유람선에서 나온 칼이나 포크 등의 날붙이 류를 구입할 수 있다.

 

대부분의 노동력과 마찬가지로, 자베쉬와 나베엔은 인도의 가장 가난한 지역들 중 하나인 우타르 프라데쉬 출신의 이민자들이다.

 

이들은 폐선소 교외에 있는 흐르는 물, 변기 또는 전기가 없는 판자촌에서 산다.

 

자베쉬는 우린 선박에서 나오는 나무 토막 등을 구입해서 우리 스스로 이런 곳을 짓는다고 했다.

 

회사는 노동자들에 대한 책임을 전혀 지지 않는다.”

 

그들이 신경쓰는 것이라고는 일 뿐이다

 

인그빌드 젠센()에 따르면, 선박해체는 위험스러우면서도 지저분한 일이며 자베쉬와 나베엔 같은 사람들은 지속적인 위험에 처해있다고 한다.

 

젠센은 폐선 산업을 관찰하는 조직인 폐선 토대의 창설자다.

 

젠센은 일꾼들에겐 개스폭발 위험, 높은 곳에서 떨어질 위험, 쓰러지는 많은 강철판에 깔릴 위험 등이 있는데, 이런 것들이 치명적인 사고들의 주요 원인이다라고 설명했다.

 

일꾼들은 흔히 기본적인 안전장비가 결여돼 있고 2009년에서 2019년 사이에 최소 13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폐선 토대는 말한다.

 

이 조직은 이 수치가 빙산의 일각이라고 여기는데, 이유는 폐선소 소유자들이 사건에 대해 논의하기를 거부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폐선소 일꾼들 중 절반 이상이 일에서 부상을 입는다는 것이 뭄바이에 있는 타타 연구소의 지난해 조사 결과이다.

 

면담을 하는 동안, 자베쉬와 나베엔은 우리 취재진에게 자신들의 팔과 다리에 난 수도 없는 상처와 화상 자국을 보여주었다.

 

알랑에는 작은 진료소 한 곳 밖에 없으며 심한 부상을 입은 일꾼들은 바우나가르 시에 있는 병원으로 가야하는데, 48km 떨어져 있고 비포장 도로이며 가는데 만도 1시간 이상이 걸린다.

 

일꾼들은 또한 폐선소로 팔려오는 많은 선박들 속에 들어잇는 석면이나 수은 등과 같은 위험스런 폐기물에 대한 위험도 있다.

 

젠센은 더 많은 일꾼들이 이곳에서 일을 몇 년 한 뒤 직업상에서 오는 질병이나 암에 걸리는데, 이들은 매일 유독한 매명 및 직업장의 여러 물질 등에 노출돼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인간을 댓가로 하는 폐선 산업

 

부유한 회사들은 파괴용 배를 팔아서 수백만 달러를 만들 수 있지만, 자베쉬와 나베엔은 시간당 겨우 525원을 받는다.

 

이들은 돈 액수가 얼마건 간에 가족들에게 보내는데, 몇 달 동안 가족을 못 볼 수도 있다.

 

만일 우리가 겁먹는다면, 우리 식구들은 굶는다고 나에벤은 말했다.

 

이것이 결국 우리 일꾼들이 일을 해야만 하게끔 하는 것이다. 안전하건 안전하지 않건

 

작업장의 이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일꾼들은 노골적으로 말하기를 대단히 두려워 한다.

 

만일 우리가 그 어느 것이라도 말하면, 우린 회사에서 내던져 진다고 자베쉬는 말했다.

 

누군가 말을 하면 그들은 잘리게 되고 그래서 아무도 말을 않는다

 

우린 인간이 받을 대접을 받지 못한다

 

기본적으로 우린 도움을 받을 곳도 없는데, 도움을 받을 곳이 없어서 계속 일을 하기 때문이다


 


유독성의 온상

 

이 산업은 알랑의 환경에도 큰 타격을 주어왔다.

 

선박이 해체되는 방식이 오염을 거의 억제하지 못하도록 만든다.

 

부두도 없고 항구도 없다. 그대신 선박들을 해변으로 가게 되고 따로 따로 잘라진 채 바닷물에 하늘을 향한 채 놓여있기에, 폐기물이 조류에 의해 씻겨 들어오고 나가고 한다. 많은 폐선소들은 중력 방식을 이용하는데, 선박들이 잘리워져 나면서 해변 위에 금속 덩어리가 떨어지게 된다.

 

원유 채굴장비들은 해변으로 가져 오기가 더 어렵기에, 2.4km 떨여져 있는 조습지(潮濕地) 즉 광대한 간석지 등에 내려놓는데, 이 긴석지에서 조각들을 잘라 내어 해안으로 끌고갈 정도로 가벼워지면, 해안으로 끌고와 해체 작업을 끝낸다.

 

선박 중 가장 대형이었던 쉬날리언은 86,000톤 급으로 북해의 떠다니는 공장이었는데 2017년 알랑에 팔려왔고 해체하는 데 1년 이상이 걸렸었지만, 선박 한 척이 사라지는 데에는 고작 몇 주 밖에 안 걸린다.

 

과학적 연구들에서 알랑 마을 주위 바닷물에 있는 유독성 중금속의 불안전한 수준을 밝혔는데, 이들 중금 속에는 철, 수은, (구리), 아연 및 납 등이 포함돼 있다.

 

선박해체 토대는 폐선소를 유독성의 온상이라고 묘사했다. 


“(해체할) 선박들을 한 척 한 척 옆으로 붙여놓아 수백대를 가지고 있게 되면, 유독 개스가 방출 되어 공기 오염이 되고 중금속들은 바다 속으로 들어가, 바다, 토양 그리고 또한 지하수도 오염시킨다고 젠센은 말했다.

 

그래서 환경에 대한 영향이...총체적이다

 

알랑에선 한 때 고기잡이가 가장 중요한 일이었으나, 1980년 대에 폐선소들이 이 어촌을 넘겨받은 이래로 텅 빈 그물이 늘어왔다.

 

폐선소에서 북쪽으로 몇 마일 거리에 있는 작은 마을인 코그하 출신인 이 지역사회 대표인 디네쉬 굴랍 비바가르는 지난 20년 동안 어획량은 계속 줄어들었다고 했다.

 

전에는, 우리 어부들은 배 가득히 물고기를 싣고 되돌아 왔었다

 

이제 어부들은 그 정도를 갖고 오지 못한다. 바디에 물고기가 그만큼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 20년간 어획량이 75% 떨어졌다고 추산하지만, 폐선소에 대한 비난은 피한다.

 

알랑의 경제에 대들보 역할을 하는 폐선 산업에 대해 비판적일 준비가 돼있는 현지 주민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

 

남아있는 물고기들은 먹기에 안전하지 못할 수도 있다. 2010, 한 연구에선 이곳 물고기들 속에 유독성 금속이 위험스럽도록 많이 들어있음을 발견했다.

 

그리고 새롭게 행한 여러 실험에선 폐선의 영향이 해양 환경에만 국한된 것이 아님을 보여 준다.

 

BBC가 높은 파도가 많이 몰려와 부서지는 알랑의 해변 구간에서 수집한 침전물 표본 여러 개를 스캇런드(스코틀랜드) 환경보호국(Sepa)이 분석했다.

 

Sepa는 이 침전물에는 금속이 50% 이상 들어있음을 발견했고, 표본 중 하나 위에 자석을 가져다 대 보았다.

 

Sepa의 과학자인 쌔미 몰린()은 이러한 금속 포함 상황이 선박 해체 과정의 결과라고 여긴다.

 

몰린은 표본 속 금속 내용물을 크게 확대 시켰을 때, 작은 공 모양의 금속 알갱이를 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고 했다.

 

이 금속 알갱이들은 고온인 어세틀린(아세틸렌) 발염기 따위로 강철을 자를 때 녹은 강철이 자갈 표면 위에 떨어지면서 융합된 것이다

 

우린 자연 환경에서 이런 걸 발견하게 되리라고는 예상치 못했다.”



 

현찰 구매자들

 

알랑은 폐선지로 세계적 평판이 나 있지만, 영국, 미국 그리고 유럽 등에산 위험한 폐기물을 우선적으로 제거하지 않고 폐선소로 보내는 것은 불법인 바, 비용이 많이 드는 소모적인 과정이다.

 

젠센은 개발도상국들은 선진국 세계에서 나온 위험 물질들을 버리는 것이 돼선 안된다고 했다.

 

석면 및 기타 유독한 물질이 들어있는 선박이 인도, 뱅글러데쉬 또는 파키스탄에 폐선을 위해 수출되어선 안 되고, 이러한 위험한 물질들을 처리하며 적절히 전환시킬 수 있는 시설에서 재활용 돼야 한다



Breaking Bad Uncovering The Oil Industry's Dirty Secret

 

By Chris Foote

 

Every year hundreds of ships and oil rigs are sold to shipbreaking yards in south Asia where they are cut apart by low-paid migrants.

 

We followed a trail from the north coast of Scotland to the beaches of India to reveal how wealthy companies profit from an industry which destroys lives and damages the environment.

 

Constant danger

 

Workers run away as part of a ship falls as it is being dismantled in an Alang shipyard (Reuters, 2018)

 

Alang is a graveyard for ships.

 

Its coastline was once filled with fishing boats but today the rusting hulks of oil tankers and ocean liners stretch for miles along the shores of this town in north west India.

 

The premium prices paid for steel make it a lucrative place to dismantle ships.

 

Alang’s high tides and sloping coastline also create the ideal natural conditions for the work.

 

Its shipbreaking yards are the busiest in the world and oil companies are among their biggest customers.

 

About a third of all vessels which are sold for scrap will end their days there.

 

But it comes at a cost to men like Javesh and Naveen, who work in the searing heat and pollution of the yards.

 

“We do not have human rights,” said Naveen.

 

“Sometimes we feel like we’re animals. We’re treated like insects by these people.”

 

Javesh and Naveen agreed to speak to Mark Daly from the BBC's Disclosure team on condition of anonymity.

 

We have changed their names to protect them and their families.

 

Workers in the yards dismantle ships by hand with blowtorches and sledgehammers so the valuable metals they contain can be salvaged.

 

Little goes to waste.

 

Steel and wood are recycled at workshops which surround the shipyards and everything else finds its way to open-air markets in Alang where you can buy boxes of lightbulbs from oil tankers or cutlery from cruise ships.

 

Like most of the workforce, Javesh and Naveen are migrants from Uttar Pradesh, one of the poorest parts of India.

 

They live on the outskirts of the yards in shanties without running water, toilets or electricity.

 

“We buy scrap wood which comes out of ships and we build these places ourselves,” said Javesh.

 

“The company doesn’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labourers at all.

 

"All they care about is the work.”

 

Shipbreaking is dangerous and dirty work and men like Javesh and Naveen are in constant danger, according to Ingvild Jenssen.

 

She is the founder and director of Shipbreaking Platform, an organisation which monitors the industry.

 

“They risk gas explosions, falling from heights, being crushed by massive steel plates that fall down those are the main causes of the fatal accidents,” she explained.

 

Workers often lack basic safety gear and at least 137 lost their lives between 2009 and 2019, according to Shipbreaking Platform.

 

The organisation believes that number is probably only the tip of the iceberg because shipyard owners refuse to discuss accidents.

 

More than half of shipyard workers say they have been injured on the job, according to a survey last year by the Tata Institute in Mumbai.

 

During their interview, Javesh and Naveen showed our team numerous scars and burns on their legs and arms.

 

There is only one small clinic in Alang and more seriously injured workers have to travel to the city hospital in Bhavnagar a 30-mile journey on unpaved roads which takes more than an hour.

 

Workers are also at risk from hazardous waste like asbestos and mercury contained in many of the vessels sold to the scrapyards.

 

“Many more workers succumb to occupational diseases and cancers years after they’ve worked at the yards because they are exposed on a daily basis to toxic fumes [and] materials at the yards,” Ms Jenssen added.

 

The human cost of the ship-breaking industry

A worker rests after a long day's work at an Alang shipyard (Tomaso Calavarino, 2016)

 

Wealthy companies can make millions selling ships for demolition, but Javesh and Naveen are only paid about 35p an hour.

 

They send whatever money they can home to their families, who they may not see for months.

 

“If we get scared, our families would starve,” said Naveen.

 

“This is what it comes down to - the labourers have to do the work... safety or no safety.” 

 

Workers dismantle a ship in an Alang yard (Reuters, 2018)

 

Despite the conditions in the shipyards, workers are too afraid to speak out.

 

“If we say anything we are thrown out of the company,” said Javesh.

 

“If someone speaks they will be fired [so] no-one speaks.

 

“We are not treated as humans should be.

 

"Basically we are helpless [and] because we are helpless we keep working.”

 

Toxic hotspots

 

The industry has also taken a toll on the environment in Alang.

 

The way ships are dismantled makes it almost impossible to contain pollution.

 

There are no docks or harbours instead ships are beached and sit in the open water as they are cut apart, allowing waste to wash in and out with the tide. Many yards use the “gravity method”, where chunks of metal are allowed to fall onto the beach as they are cut away.

 

Oil rigs are more difficult to beach so they are dumped on tidal flats up to a mile and a half away, where pieces are cut from them until they are light enough to be dragged ashore to finish the work.

 

It usually only takes a few weeks for a vessel to disappear, although the largest of them, like the Schiehallion an 86,000 tonne floating factory from the North Sea which was dumped in Alang in 2017 can take more than a year to dismantle.

 

Scientific studies have identified unsafe levels of poisonous heavy metals in the waters around the town, including iron, mercury, copper, zinc and lead.

 

Shipbreaking Platform describes the yards as “toxic hotspots”.☆

 

Workers tie a rope to a decommissioned rig at an Alang shipyard (Reuters, 2018)

 

“When you have hundreds of vessels ramped up one beside the other... releasing toxic fumes, air pollution and heavy metals... into the sea, that pollutes the sea, the soil, and also the groundwater,” said Ms Jenssen.

 

“So the environmental impact... is massive.”

 

Fishing was once the most important business in Alang, but nets have grown empty since shipbreaking took over in the 1980s.

 

“In the last 20 years the size of the catch has gone down,” said Dinesh Gulab Bivagar, a community leader from Ghogha, a small town a few miles north of the shipyards.

 

“Before, our fisherman brought back full boats of fish.

 

"Now they don’t bring back as much, there aren’t as many fish in the sea.”

 

He estimates the catch in Ghogha has fallen by 75% in the last two decades but he is wary of blaming shipbreaking.

 

Few local people are prepared to be critical of an industry which is so vital to the economy in Alang.

 

The fish that are left may not even be safe to eat one study from 2010 found they contained dangerously high concentrations of poisonous metals.

 

And new tests show the impact of shipbreaking is not limited to the marine environment.

 

Sediment samples collected by the BBC from one stretch of the breaking beach in Alang were analysed by experts at the Scottish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Sepa).

 

They found the sediment was more than 50% metal - which they demonstrated by placing a magnet over one of the samples.

 

Sammi Mallin, a scientist at Sepa, believes this is a result of the shipbreaking process.

 

“When we looked at the metal content of the sample under high magnification, we were able to pick out little metal spheres,” she explained.

 

“They’re produced when something like a high-temperature acetylene torch is used for cutting steel and they fuse to the gravel they land on.

 

“We would not expect to find these in a natural environment.”

 

Cash buyers

 

Workers pull a rope tied to a decommissioned oil rig to dismantle it at an Alang shipyard (Reuters, 2018)

 

Alang has a global reputation as a centre for shipbreaking, but it is illegal for companies in the UK,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to send ships there without removing hazardous waste from them first a costly and time-consuming process.

 

“Developing countries should not be the dumping ground of hazardous materials from the developed world,” says Ingvild Jenssen, from Shipbreaking Platform.

 

“A vessel containing asbestos and other toxic materials should not be exported to India or Bangladesh or Pakistan for breaking, but recycled in a facility that can handle and properly dispose of these hazardous materials.”

 

[기사/사진: BBC]




Comment



  • 여러분 집에서 귀금속 채굴하는 방법
  • 광석 1톤에서 보다, 휴대전화 및 전자기기 폐기물 1톤에서 더 많은 금을 얻는 것이 가능하다. (Credit: Getty Images)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 세계는 땅에서 채취되는 천연 자원에 의존하고 있지만, 우리가 사는 집을 대대적으로 청소하는 것도 희귀하고 가치있는 금속을 얻을 수 있는 또다른 원천이 될 수 있다   입력 2020.4.14.BBC 원문 2020.4.8   [시사뷰타임즈] 전세계적 전염병 기간 중에 우리들 중 많은 사람이 집안에 현재 틀어박혀 있는 상태에, 고미다락이나 다락방 등을 말끔히 청소하는 등의 오랫 동안 미뤄왔던 따분한 일을 어쩔 수 없이 끝낼 좋은 방법일 듯하다.아마도 부엌의 잡동사니로 가득한 서랍을 다 정리하거나 다용도 실에 과다하게 뭔가가 들어있는 찻장을 말끔히 청소하는 것 등이 여러분이 해야할 첫 번째 일로 떠오를 지도 모르…

    • SVT
    • 20-04-14
    • 274
  •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바다 속에 가라앉고 있는 도시
  • 바닷물을 막겠다는 벽끝까지 올라와 있는 바닷물. 우: 주택가로 마구 넘쳐 흐르는 바닷물.  [BBC 제공 영상, 너무 위험하고 시급한 현실 보기] 입력 2020.4.16.원문 2020.4.7.   [시사뷰타임즈] 인더니셔(인도네시아)의 수도 저카타(자카르타)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는 도시이다. 이러한 사실이 대통령 조코 위도도가 한때 밀림으로 덮여있던 보니오(보르네오) 섬을 새로운 행정수도로 만들겠다고 약속한 이유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러한 약속은 지속가능하고 똑똑한 도시에 대한 약속 중 하나이지만, 이 야심찬 계획이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생물들이 있는 곳들 중의 하나인 이곳에 또 다른 환경적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들을 하고 있다.관련기사: 가라앉는 마을, 한 채만 남은 집에, 나홀로 남아있으려니..  …

    • SVT
    • 20-04-16
    • 253
  • 美 간호사 심금 울리는 폭로: 출산휴가 중단, 동료 도우러 일선으로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아기 낳은지 얼마 안돼요. 동료 도우러 병원으로 기요”  입력 2020.4.3.BBC 제공 2020.4.3.   [시사뷰타임즈] 뉴욕시 한 간호사가 출산휴가를 조기에 마치고, 동료들을 도우러 의료 일선으로 간다.   간호사: “이것 좀 보세요. 제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는지..”   “아주 많이 긴장들을 하고 너무 많이 걱정들을 하는 분위기입니다. 마치 무거운 담요가 모든 사람들을, 병원 전체를 덮고있는 것 같아요. 우린 너무 많은 일에 압도 당하고 있는 중이고, 무면역 상태에서 떠돌아 다니는 간호사들로부터 여러 이야기를 듣고 있는 중이며, 죽음, 사망자들, 슬픔 그리고 압박감에 대해 이야기를 합니다.”   화면: 이 간호사가 낳은 아기를 누군가 웃겨주고 있고 아기가 재밌어 하며 웃는다.   “전 바…

    • SVT
    • 20-04-04
    • 188
  • [불쾌한 속보] 원유 산업의 지저분한 비밀을 캐보니
  •  알랑 폐선소에서 일꾼들이 해체된 굴착 장비에 밧줄을 묶고 있다. (Reuters, 2018)   글: 크리스 후티   입력 2020.3.17.BBC 원문 2020.3.17.   [시사뷰타임즈] -BBC- 매년 선박 수백 척과 석유굴착 장비들이 남 아시아에 있는 폐선소로 팔려 나가고, 이곳에서 저임금 이민자들이 이것들을 잘라서 해체한다.   우리 취재진은 스캇런드(스코틀랜드) 북부 해안에서부터 인도 해변에 이르기까지 부유한 회사들이 여러 사람들의 삶을 파괴하고 환경에 피해를 주는 이 산업에서 어떻게 이익을 챙기는 지를 밝히기 위해 추적을 해보았다.   항구적 위험   2018년, 알랑 조선소에서 배 한 척을 해체하는 중에 이 배가 떨어지자 일꾼들이 도망간다.(로이터)   알랑은 선박들의 묘지   이곳의 해안선은 한 때 어선으로 꽉 차 있었지만, 오…

    • SVT
    • 20-03-17
    • 250
  • 체르노빌 그림자 속에 숨겨져 있는 소련의 비밀 레이더
  •  [BBC 제공 영상으로 어마어마한 레이더 규모 보고 듣기]입력 2020.3.12.BBC 원문 2020.3.10.   [시사뷰타임즈] 체르노빌 핵 발전소에서 몇 km 거리에 있는 한 오지의 숲 속에, 엄청나게 거대한 두가-2 레이더 탑이 소비엣 연방(소련)의 부실 관리의 유물로 서있다.   영상: 아드리안 하트릭과 도미니카 오진스카   -영상에서-   세르게이 바바코프(체르노빌 박물관 역사가): “난 소비엣 사람들이 이 안테나가 강력한 전기 파동으로 적군을 패톼시켜 줄 것이라고 하는 말을 들어왔다. 그렇다. 난 그런 이야기들을 많이 읽고 또 들어왔다.”   “모두 소문들이었다. 여러분들은 하고 싶은 만큼 얼마든지 추측할 수 있다. 난 내가 첫 번 째 마주쳤던 당시를 잘 기억하고 있다. 겨울이었고 눈이 내리고 있었다.”   “그런데, 저 멀리 지평선…

    • SVT
    • 20-03-12
    • 316
  • 고대 바이킹의 ‘룬 문자’ 기념비: 현대의 기후 위기 두려움 이미 언급
  • CREDIT: BBC[BBC 제공 영상으로 바이킹 기념비 모두 보기] 입력 2020.3.12.BBC 원문 2020.3.10.   [시사뷰타임즈]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룬 문자 기념비’인 Rök 돌 기념비는 9세기에 스위든(스웨덴)에서 세워진 것이었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룬 문자가 음각돼 있는 바: 이 글의 진정한 의미는 여전히 거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하지만, 최근의 연구 결과 이 돌의 비문들을 새롭게 번역하며 판독했다. 연구원들 중의 한 명은 바이킹들의 두려움에 대하 암시하는 것은 오늘날의 우리들도 인정할 만한 것이라고 여겨지는 바: 그들이 생각하는 기후 위기가 그것이다. 그런데 Rök 라고 불리는 1,200년 된 룬 문자 비석 수수께끼는 바이킹 시절의 기후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암시하는 것이었다.   영상: 매디 새비즈와 르노 데리어   -영상에서- &n…

    • SVT
    • 20-03-13
    • 106
  • 평생 1번도 보기 힘든 영국 은행의 금괴 40만개
  • 사진: BBC 방영 영상 중에서[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2.20.BBC 원문 2020.2.19   [시사뷰타임즈] 영국 은행 금고에는 1,940억 파운드 상당의 금괴들이 있다. 이 모든 금괴를 하나하나 쌓아놓는다면, 이펠(에펠)탑 46개의 높이와 똑같다. 이 금괴들은 그 누구에게도 거의 촬영이 허용되지 않지만, BBC의 후랭크 가드너가 이 금괴를 접할 기회를 모처럼 갖게 됐다.   영상과 편집: 제임스 위그놀과 에리카 브라운   -영상에서-   자막 안내: 영국 은행에 금괴가 얼마나 많을지 궁금해 해 본 적이 있는가? BBC가 이 금고에 접해 볼 진귀한 기회를 얻었는데, 보안이 너무도 철저한 곳이어서 우린 우리가 본 것들 중 대부분은 촬영할 수도 없었다.   후랭크 가드너: (금고 속으로 안내를 해주는 여 직원에게) “통계치를 보면, 만일 이것을 훔…

    • SVT
    • 20-02-20
    • 323
  • 코로나바이러스, 역사상 최악 질병들과 비교...어느게 더 치명적인가?
  • 1918년 스페인 유행성 독감이 창궐하는 동안 미국 시애틀 경찰의 모습 © Wikimedia Commons   입력 2020.2.11.RT 원문 2020.2.3   [시사뷰타임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율 및 치사율이 증가하고 있기에, 모든 곳에 있는 사람들이 더더욱 이 위협에 대해 걱정이 되고 있지만, 과거 전세계 전염병과 단순히 비교해서 볼 때 얼마나 안 좋은 것일까?   고도로 서로 연결돼 있고 지구촌화 돼있는 세계에서, 인류는 질병의 발발에 더더욱 취약하다. 최근 몇 십년 동안 많은 전염성 질병들이 창궐하여 소용돌이 치면섯 그 여파로 파괴의 흔적을 남기는 것을 보아 왔다.   돼지 독감이 2009년 인간 사회를 가로 질러 가면서 20만 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다. 아프리카 서부의 에볼리 바이러스 관련 질병은 11,000명 이상을 죽였고, 사스 및 조류 독감 그리고 광…

    • SVT
    • 20-02-11
    • 197
  • 그린랜드 물썰매라니! 학자들, 빙하 밑의 또 다른 위협 요인 발견
  •     입력 2020.2.4.CNN 원문 2020.2.4.   [시사뷰타임즈] 학자들은 높아진 기온이 그린랜드의 얼음판 표면을 계속 녹이고 있다는 사실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 결과를 보면, 얼음판을 밑에서 공격하기 시작한 또 다른 위협거리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광대한 크기의 얼음판 밑에서 이동하는 따스해진 바닷물이 빙하를 더욱 급속히 녹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린랜드 북부의 ‘79° 북부 빙하라고도 알려진, 빙하명 ‘Nioghalvfjerdsfjorden’의 많은 빙설(氷舌; 얼음의 혓바닥)들 중 하나를 연구한 연구원들은 발견 내용을 자연지구과학 저녈에 실었다.   길이가 80klm인 빙설의 또 다른 모습에는 녹은 해빙수가 급류 시냇물이 되어 해양을 향해 흘러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빙설이란, 육지에 있…

    • SVT
    • 20-02-04
    • 318
  • [BBC] 日 다양한 로밧··· 세계가 배울 수 있는 것은?
  • 이 경찰 로밧은 다른 공간에서 인간 경찰관들의 눈과 귀 노릇을 한다. 한국 및 중국 같은 나라들이 이 기술에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Credit: Bryan Lufkin)   입력 2020.2.6.BBC 원문 2020.2.6.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노동력이 줄어들게 되자, 일본은 양로원, 사무실 및 학교 등에서 사용할 로밧(로봇)들을 출시하고 있는 중이다. 똑같은 문제에 직면해 있는 나라들에게 이러한 상황이 가르쳐 줄 수 있는 건 뭘까?   [시사뷰타임즈] 바뀌고 있는 일본: 급속히 고령화 돼가는 사회, 기록을 경신하는 해외 방문객들의 유입, 그리고 이제까지보다 훨씬 더 많은 로밧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나라 젊은이들이 참여한다. BBC의 새로운 연재물 젠 J가 이 나라 차세대가 일본의 미래를 어떻게 바꾸어 가는지 여러분이 그 속도에 발을 맞출 수 있게 해줄 것이다…

    • SVT
    • 20-02-06
    • 62
  • [영상] 멕시코, 화산 폭발 몇 초 후 UFO 출몰
  • © Twitter / Webcams Mexico   [RT에 게재된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30.RT 원문 2020.1.29   [시사뷰타임즈] 멕시코의 대단히 활동적인 포포카테페티 화산이 월요일 저녁에 폭발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수수께끼 같은 것은, 화산이 폭발된 직후 바로 인근 상공에 빠르게 움직이는 빛이 인터넷 상의 관심을 촉발시켰다.   월요일 저녁, 정부가 운영하는 웹캠이 포포카테페티 화산 모습을 전하자 독수리 눈의 누리꾼들이 화산 폭발에 이어 화산재가 분출한 직후 하늘에 UFO로 보이는 것이 있음을 발견했다.   자연스럽게, 인터넷은 외계인 방문객들에 대한 추측들이 만연했지만, 일부는 있을 가능성이 없는 이야리라며 받아넘겼고, 다른 사람들은 진실은 하늘에 있는 것이라고 간단히 생각하고 싶어했다.   한 사용자는 사람들이 그들의 휴대전화…

    • SVT
    • 20-01-30
    • 188
  • [몰랐던 사실!] 이집트 미라들은 각각 초상화를 그려 얼굴에 덮어 놓았었다
  • 이집트 미라 주인공의 초상화들. 어떤 초상화들은 현세의 부인, 청년들의 모습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다 [CNN 제공 더 많은 초상화보기]본문 내용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우리가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사실은, 고대 이집트인들이 사후세계를 믿고 있었고 그렇기에 영혼불멸사상에 따라 사람이 죽으면 그 시신을 묻음으로써 끝내는게 아니라 시신을 미라로 만들면 그 시신에 계속 영혼이 깃들어 있어서 그 미라가 고인의 내세에 중요하다고 믿었다.   미라에는 이렇게 의도적으로 만든 것도 있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미라로 만든 것도 그 한 예- 자연적으로 환경이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미라화 되는 경우가 있다.(알프스 산맥의 빙하에서 발견된 '외치'(Oetzi), 그리고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안데스 산맥에서 잉카시대에 산에 제물로 바쳐…

    • SVT
    • 20-01-12
    • 286
  • 트럼프가 파괴하겠다고 위협하여 비난 받는 이란 최고 문화 유산들
  • 위에서부터 밑으로 차례로;-고대 펄셔(페르시아) 아카에메니드 제국의 수도였던 펄세폴리스에는 기원전 6세기에 만들어진 가장 오래된 유적이 있다.Image copyrightALAMY -이스파한 시의 나크쉬에 자한 광장은 17세기 초에 지어진 것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 광장들 중의 하나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티어런(테헤란)의 골레스탄 궁전은 이란을 1785에서 1925까지 통치했던 카자르 왕조가 주거하고 왕위에 있었던 곳이다.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0.1.7.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이란은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올라있는 24개 문화 유적지의 보금자리이다. 이 문화유산들은 유엔의 이 기구가 문화적, 역사적 또는 과학적 중요성을 이유로 보존될 필요가 있다고 여기는 역사적 건조물들이다.   이러한 문화유…

    • SVT
    • 20-01-07
    • 79
  • 新 증거: 금성에 활화산 있다는 사실 밝히다
  • 이 모습은 금성의 임드르 레지오 지역에 있는 화산 정상 이둔 몬스(위도는 남쪽으로 46도, 경도로는 214.5도 동쪽에 있는)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색이 입혀져 있는 것은 유럽우주국의 금성특급우주선에 타고 가시적적외선온도모습분광계(VIRTIS)로 수집한 표면밝기자료에 따른 열 유형을 보여준다. Image credit: NASA/ESA   입력 2020.1.4.SciTechDaily 원문 2020.1.3.   [시사뷰타임즈] 우주연구협회(USRA) 대학교가 새롭게 주도하여 과학 진전 지에 오늘(2020.1.3.) 실린 내용은 금성표면을 흐르는 용암이 겨우 몇 년 밖에 안된 것일 수 있으며, 오늘날 금성에도 활동하고 있는 화산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데, 지구 말고 우리 태양계에서 유일한 행성에서 최근 폭발이 있었던 것이 된다.   연구결과에 대한 수석집필자이자 달과 행성연구소(LPI)에 있는 …

    • SVT
    • 20-01-04
    • 67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 [CNN 제공 다양한 사진 더 보기]뉴욕 주 북부 채석장,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숲 화석 발견   입력 2019.12.21.CNN 원문 2019.12.20.   [시사뷰타임즈] ‘현재의 생물학’에 발간된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3억8천5백만년 전의 것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라는 증거가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숲이 뉴욕 주 북부 버려진 채석장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화석화된 뿌리들 -고대 경치의 발자취인- 잎이 있는 나무의 것이며 우리가 오늘날 보는 것과 유사하다고 연구 결과에선 말한다.   이러한 결정은 뉴욕 주의 주도인 올버니에서 남쪽으로 40마일 거리에 있는 케이로에서 한 것이다. 앞서 학자들은 뉴욕 주 길보어의 화석화된 숲이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생각했었지만, 케이로의 것이 이 보다 2~3백 만년 앞선 것이며 극적으로 다…

    • SVT
    • 19-12-21
    • 73
  • 예수의 모습?: 여전한 ‘토리노의 수의(壽衣)’ 관련 수수께끼
  • 진짜인가 가짜인가: 과학적 실험에서 중세의 것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토리노 수의의 진품에 대한 논란으로까지 계속 번지고 있다. [CNN 제공, 관련된 모든 사진 보기]입력 20119.12.12CNN 원문 2019.12.12.   [시사뷰타임즈] 24살이었을 당시, 에마누엘라 마리넬리는 로움(로마)의 배티컨(바티칸) 근처를 걸어가다가 수녀들이 운영하는 가게 유리창에 “예수의 아름다운 얼굴”을 기념품에 인쇄하여 걸어놓은 것을 얼핏 보게 됐다.   마리넬리는 그 모습은 팔기 위해 내놓은 다른 품목들 -교황이 얼굴을 넣은 재떨이 및 십자가 위의 예수의 모습을 플래스틱으로 만들어 놓고 어떤 것은 눈을 뜨고 있고 어떤 것을 눈을 감고 있는 것 등등의 저질 진열품들- 중에 가장 눈에 띄었다.   “그 예수의 모습은 눈을 감고 있는 흑백 인화물이…

    • SVT
    • 19-12-12
    • 219
  • 과학자들, 너무 거대하여 존재할 수 없을 듯한 ‘괴물 블랙홀’ 발견
  • 입력 2019.11.30.CNN 원문 2019.12.29.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은 “너무 질량이 커서, 이론 상, 존재할 수 없을 것 같은 되물 블랙홀”을 발견했다.   이것은 별들의 블랙홀로서 별들이 죽고, 붕괴되고 그리고 폭발한 후에 형성되는 종류의 블랙홀이다. 연구원들은 예전에는 블랙홀 크기의 한계는 우리 지구의 태양 질량의 20배를 넘지 않는다고 여겼는데, 이유는 이 별들이 죽으면, 이 블랙홀 질량의 대부분을, 폭발로 인한 항성풍(恒星風)이 여러 불질과 기체를 휩쓸어 가면서, 잃게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설은 현재 새로 발견된 블랙홀 LB-1 때문에 뒤집어 졌다. 15,000 광년 거리에 위치해있는 이 블랙홀은, 중국과학원이 발간한 내용에 따르면, 우리 지구 질량의 70배라고 한다.   이러한 발견 내용을 중국인 연구원들이 수요일 ‘자연; 저…

    • SVT
    • 19-11-30
    • 276
  • 쓰레기 해법: 세계 여러 도시들, 쓰레기에서 에너지 창출 기술 사용
  • 놀웨이(노르웨이) 오슬로 분류 공장에서 쓰레기들을 눈으로 볼 수 있는 상태로 분리되고 있다.   입력 2019.11.28.CNN 원문 2019.11.27.   [시사뷰타임즈] 세계는 어마어마한 폐기물 문제를 안고 있다. 세계은행(WB)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적 지자체 도시에서 고체 폐기물 20억 톤이 나온다고 하는데, 이는 매일 기자의 대 피러멧(피라미드) 무게와 같은 쓰레기가 매일 생성된다는 얘기다.   도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감에 따라, 일부 도시들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많은 도시들이 가성비가 좋은 해법으로써 폐기물을 치워버리기 위해 새로운 기술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합동시장연구에 따르면, 그 결과, 세계 쓰레기 운영 분야가 호황을 누리고 있으며, 2017년 3,310억 달러 규모에서 2025년에는 5,30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 SVT
    • 19-11-28
    • 123
  • 9세 천재 소년, 대학 전기공학부 졸업 임박
  •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7.CNN 원문 2019.11.15.   [시사뷰타임즈] 벨점(벨기에)의 한 신동이 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학사학위를 취득하게 됐다.   로렌트 사이먼수는 아인트호벤 기술대학(TUE)에서 전기공학을 공부하고 있는데, 평균적으로 졸업하는 연령의 학생들에게도 힘든 과정이다.   학교 교직원이 “완전 특출”이라고 묘사하는 로렌트는 다음달인 12월이면 학위 취득 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로렌트는 졸업 후, 전기공학 박사과정 공부에 착수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동시에 의학 학사학위 과정도 공부할 것이라고 그의 아버지가 CNN에 말했다.   로렌트의 부모, 리이아와 알렉산더 사이먼스는 로렌트의 조부모님들께서 로렌트에게 타고난 재능이 있다는 말을 했을 때, 과장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로렌…

    • SVT
    • 19-11-17
    • 208
  • 회피 춤: 해왕성의 달 나이앗, 다른 달과 충돌 피하려 교묘히 갈짓자 공전
  • © NASA/NASA 젯 추진 연구소/YouTube[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11.16.RT 원문 2019.11.16.   [시사뷰타임즈] NASA의 새로운 연구는 해왕성의 달인 나이앗이 이 얼음 행성의 또 다른 달인 탈라싸와 행성 가까이에서 같이 궤도를 돌 때 탈라싸를 들이받는 것을 피하기 위해 매끄러운 무용수의 동작처럼 움직이는 것을 보여 준다14개로 확인된 해왕성의 달들 중에서 탈라싸와 나이앗의 너비는 100km 밖에 불과하다. 이 작고 둥근 박하사탕 모양의 물체들은 1,850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채 궤도를 돌지만, 절대로 충돌을 하지 않는다.   충돌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는, 단순하게 지구 주위를 공전하는 우리의 달과는 달리, 나이앗은 해왕성 주위를 갈짓자 형태로 자신의 짝궁인 탈레싸와 충돌이 피해지게끔 완벽하게 시간이 맞춰진 채 돌기 때문이라고 NASA는 설명했다.…

    • SVT
    • 19-11-16
    • 95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노동 운동’...그… 사진출처: THE HINDU 입력 2020.5.26. [시사뷰타임즈] ‘노동 운동’이라는 이름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매괴 성모 순례지 - 성모님께 봉헌된 어머니 성당 sisaview DB /루르드의 성모 재현 동굴 사진=감곡성당임 가밀로 신부가 성모님께 기도하여 마...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27일, 韓 감염 11,265(+40) 사망 269 회복 10,295 입력 2020.5.27. [시사뷰타임즈] 어제 11,225였던 한국 감염자는 오늘 무려 40명이나 폭증한 11,26...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Atos, 인도의 국립 연구개발 기관인 C-DAC와 협약 체결 (프랑스 파리 및 인도 푸네 2020년 5월 26일 PRNewswire=연합뉴스) C-DAC(Centre for Development of Advanced...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123만 감염: 트럼프, “백악관 COVID-19 책무단, 단계적으로 축소할 것” 트럼프 “마잌 펜스 부통령과 책무팀은 아주 일을 잘 했다.” 입력 2020.5.6.BBC 원문 17분 전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5.25 ~ 5.31 쥐띠24년생 아직도 믿어주는 이가 없다 기다려라36년생 나에게 바른 말하는 친구가 좋은 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