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국이 숨기고 있는 수용소들




입력 2021.1.11.

BBC 원문 며칠 전

 

[시사뷰타임즈] 2015712, 위성 한 대가 완만하게 경사져 구릉 형태로 돼있는 여러 사막과 중국의 광대한 극 서부에 있는 오에이서스 (오아시스) 같은 여러 도시들을 훑었다.

 

이날 위성이 포착한 여러 사진즐 중 하나는 아무 것도 없이 텅 비어있고 자연 그대로인 잿빛을 띄는 회색 모래 땅 덩이를 보여 준다.

 

그러나 3년이 채 되지 않은 2018412, 똑같은 사막 지역을 촬영한 사진은 뭔가 새로운 것을 보여주었다.

 

대규모이고 대단히 확고부동한 단지 하나가 조성돼 있었다.

 

이곳은 길이 2km 외벽으로 둘러싸여져 있었고 벽 중간 중간에 감시탑들이 있었다.




같이 보기중국 ‘사상 개조’ 수용소 내부···그 실체


 


중국이 신쟝에 억류 수용소 체제를 운영하고 있는 중이라는 최초 보도들은 지난해부터 등장하기 시작했다.

 

위성사진은 전세계 지도 제작 기술인 구글 어쓰 상으로 이 체제에 대한 증거를 찾고 있던 과학자들에 의해 발견된 것이다.

 

이 수용소는 주도 우룸퀴에서 자동차로 한 시간 거리 정도에 있는 다반쳉이라는 작은 도시 바로 외곽에 자리잡고 있다.

 

찾아오는 모든 언론인들을 기다리는 경찰의 질식하게 만드는 엄중 조사를 피하기 위해, 우린 일찌감치 새벽 시간대에 우룸퀴 공항에 착륙했다.

 

그러나 우리가 다반쳉에 당도했을 쯤에 차량 최소한 다섯 대가 우릴 미행하고 있는 중이었는데, 이 차량들 속엔 제복을 입었거나 평복 차림의 경찰관 및 정부 관계자들이 뒤섞여 들어 있었다.

 

우리가 차후 며칠 동안 의심을 받는 여러 다수의 수용소들을 찾아가 보겠다는 우리의 계획 과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은 이미 분명했다.

 

우리가 접근할 수 있는 넓은 도로로 가고 있으면서 우린 조만간에 뒤에 있는 호위 차량들이 우리를 정지시키려 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아직 2~3백 미터를 앞드고 있는 동안, 우린 뭔하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것을 보게 된다.

 

위성사진 상으로 이곳 동쪽에 있는 곳에 보이는 넓고 탁트인 먼지 투성이 땅은 더 이상 텅 빈 곳이 아니라는 사실을 말이다.

 

이 수용소 자리에선, 어마어마한 증축 특별계획이 일어나고 있는 중이다.

 

다방첸에 있는 이 곳이 도로에서 보인다.

 

사막에서 뻗어나가며 기중기로 꽉 차 있는 이 작은 도시 형태의 곳은 거대한 회색 건물들이 줄줄이 지어져 있고, 모든 건물이 4층짜리다.

 

우리의 사진기들을 이리 저리 굴리며 우린 이렇게 건설된 건물들의 범위를 담아 보려 하지만, 어리가 더 많이 해보기도 전에 경찰차들 중 한 대가 행동을 개시한다.

 

우리가 타고 있는 차량은 정지 됐고, 우린 사진기를 끄고 떠나라는 말을 듣는다.

 

그런데 우리는 의미심장한 뭔가를 발현했는데, 지금까지 바깥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엄청난 양의 가외의 활동들이 행해져 왔다는 점이었다.

 

세계의 오지인 여러 지역들에서는 구글 어쓰 사진이 새로 증보되려면 몇 달이 걸릴 수도 있다.

 

하지만, 다른 대중적 소식통들인 위성 사진술은 -‘유럽우주국 보초병 자로기지와 마찬가지로- 비록 해상도가 훨씬 낮은 것이긴 해도 더더욱 빈번히 사진을 제공해 준다.

 

우리가 찾고 있는 것이 이곳에 있음을 우린 알게 된다.

 

201810월의 보초병의 사진 한 장은 이 수용소 자리가 우리가 볼 것으로 예상했던 것과 비교할 때 얼마나 많이 성장해 있는지를 보여 준다.

 

우리가 커다른 억류 수용소일 것이라고 의심했던 것은 현재 어마어마한 수용소인 듯 보인다.

 

그리고 이곳은 지난 2~3년 만에 신쟝 여러 곳에 지어진 이와 유사한 많은 감옥 형태의 구조물들 중 하나일 뿐이다.

 

이곳에 들어가 보려 해보기도 전에, 우린 다반쳉 중심지에서 멈췄었다.

 

그 어느 누구에게라도 공개적으로 말을 거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으며, 경호원들이 위협적으로 바로 곁에 매복해 있으며 우리와 인사를 나누었을 뿐인 그 어떤 사람에라도 공격적으로 보고 되곤 했다.

(재교육 학교에는) 수만 명이 있다... 그들의 사상에 뭔가 문제가 있다는 사람들이다.

 

 

신쟝 주민들

 

 

차라리 우린 이 작은 도시에서 무작위로 여러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감시탑이 16개 있는 이 거대한 단지에서 당국자들이 그토록 우리가 촬영하는 것을 막았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한 호텔 경영자는 우리들에게 그건 재교육 학교입니다.” 라고 했다.

 

또 다른 상점 주인도 동의하며 맞습니다. 그건 재교육 학교입니다.” 라고 했다.

 

현재 재교육 학교에는 수만 명이 있습니다. 그들은 사상에 좀 문제가 있는 사람들입니다.”

 

이 거대한 시설은, 물론, 학교라는 객관적 정의와는 전혀 어울리는 것이 아니었다.

 

신쟝에서 학교에 가는 것이라는 말은 모두 이 곳 만의 의미를 갖기에 이르는 것이었다.

 

전 제 실수를 깊이 이해했습니다.”

 

중국 국영 TV가 위거 (: 영국발음, 미국발음은 위궤어 또는 유애거; 위구르) “학교에 대한 보도에서 보여준 사진 한 장에서 중국은 지속적으로 자국이 이슬람 교도들을 심판도 없이 가둬놓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해 왔다.

 

그러나 이 수용소를 가리키는 완곡어구는 오랫동안 존재해 왔다. 교육이라는 말로,

 

국제적으로 쌓여가는 비난에 대한 대응으로 거의 확실하게 보이는 것으로서, 당국자들은 이 교육이라는 말을, 최대한의 정치체제 선전 몰이와 더불어, 두 배로 늘리기 시작했다.

 

국영 TV는 외관상 화려한 보고 내용들, 모두가 깨끗한 교실들 그리고 감사해 하는 학생들 등을 보여주어 오는 중인데, 기꺼이 스스로 수업에 참여하는 것이라는 믿기 어려운 말이다.

 

학생들이 이 공부를 위해 선정되는 근거에 대해 또는 이 과정이 얼마나 오래 지속되는 것인지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다.

 

그러나 여러 던서들이 있다.

 

면담을 받는 사람들은 고백에 더 가까운 소리처럼 들린다.

 

전 제 자신의 실수를 깊이 이해했습니다.” 라고 한 남자가 사진기를 보고 말하면서, “제가 집에 돌아간 뒤에는더 좋은 시민이 되겠다고 맹세했다.

 

이러한 시설들의 주요 목적은, 우리가 들은 바로는, 혼합된 법이론, 작업기술 그리고 중국어 훈련 등을 통해 극단주의와 전투를 벌이겠다는 것이다.

 

중국어 훈련이란 것은 여러분들이 이 시설들을 뭐라고 부르고 싶건 간에 -학교든 수용소든- 의도하고 있는 과녘은 똑같음을 보여준다,

 

이 시설들은 신쟝에 있는 무슬림 소수 민족들 만을 위한 것이며, 이들 중 많은 사람들의 모국어는 중국어가 아니다.

 

이 영상은 이 학교라는 곳이 복장 지침을 운영하고 있음을 시사하는바, 여학생 -나이가 들어 보이는 여자도 많다- 들 중 머리 수건을 착용하고 있는 여자는 단 한 명도 없다.

 

중국 국영 TV가 방송하는 사진은 학교내부의 생활을 보여준다.

 

신쟝에는 위거 민족이 1천만 명 이상 있다.

 

이들은 터키어를 말하며 이들은 중국 대다수 인구인 한족과 최소한 닮을 수 있는 만큼 많이 닮았다고 해도 중앙 아시아 사람들과 닮았다.

 

남부 도시인 카쉬가르는, 종종 지적되는 바, 지리학적으로 중국 보다는 이락에 더욱 가까우며 그러다 보니 문화적으로도 더욱 가깝게 느낀다.





 China's hidden camps



On 12 July 2015 a satellite swung over the rolling deserts and oasis cities of China's vast far west.

 

One of the images it captured that day just shows a patch of empty, untouched, ashen-grey sand.

 

It seems an unlikely place to start an investigation into one of the most pressing human rights concerns of our age.

 

But less than three years later, on 22 April 2018, a satellite photo of that same piece of desert showed something new.

 

A massive, highly secure compound had materialised.

 

It is enclosed with a 2km-long exterior wall punctuated by 16 guard towers.

 

The first reports that China was operating a system of internment camps for Muslims in Xinjiang began to emerge last year.

 

The satellite photograph was discovered by researchers looking for evidence of that system on the global mapping software, Google Earth.

 

It places the site just outside the small town of Dabancheng, about an hour's drive from the provincial capital, Urumqi.

  

To try to avoid the suffocating police scrutiny that awaits every visiting journalist, we land at Urumqi airport in the early hours of the morning.

 

But by the time we arrive in Dabancheng we're being followed by at least five cars, containing an assortment of uniformed and plain-clothes police officers and government officials.

 

It's already clear that our plan to visit a dozen suspected camps over the course of the next few days is not going to be easy.

 

As we drive up the wide approach road we know that sooner or later the convoy behind is going to try to stop us.

 

While still a few hundred metres away, we see something unexpected.

 

The wide expanse of dusty ground, shown on the satellite image to the east of the site, is empty no more.

 

In its place, a huge extension project is taking shape.

 

The site at Dabancheng seen from the road

 

Like a mini-city sprouting from the desert and bristling with cranes, are row upon row of giant, grey buildings - all of them four storeys high.

 

With our cameras rolling we try to capture the extent of the construction, but before we can go much further one of the police cars swings into action.

 

Our car is stopped - we're told to turn off the cameras and to leave. 

 

But we've discovered something of significance - a huge amount of extra activity that has so far gone unnoticed by the outside world.

 

In remote parts of the world, Google Earth images can take months or years to update.

 

Other public sources of satellite photography however - like the European Space Agency's Sentinel database - provide much more frequent images, although they're of a much lower resolution.

 

It is here that we find what we are looking for.

 

An October 2018 Sentinel image shows just how much the site has grown compared with what we'd expected to see.

 

What we suspected to be a big internment camp, now looks like an enormous one.

 

And it is just one of many similar, large prison-type structures that have been built across Xinjiang in the past few years.

 

Before our attempt to visit the site, we'd stopped in the centre of Dabancheng.

 

It was impossible to speak openly to anyone - minders lurked menacingly close by and would aggressively debrief anyone who even exchanged a greeting with us.

 

There are tens of thousands of people [at the ‘re-education school’]... They have some problems with their thoughts

 

Xinjiang resident

Instead, we telephoned random numbers in the town.

 

What was this large complex with its 16 watchtowers that the authorities were so desperate to stop us filming?

 

“It's a re-education school,” one hotelier told us.

 

“Yes, that's a re-education school,” another shopkeeper agreed.

 

“There are tens of thousands of people there now. They have some problems with their thoughts.”

 

This giant facility would of course fit no objective definition of a school.

 

In Xinjiang “going to school” has come to take on a meaning all of its own.

 

“I have deeply understood my mistakes”


A still from a Chinese state TV report on the Uighur “schools”

China has consistently denied that it is locking up Muslims without trial.

 

But a euphemism for the camps has long existed - education.

 

Almost certainly as a response to the mounting international criticism, the authorities have begun to double down on this description, with a full-on propaganda drive.

 

State-run TV has been showing glossy reports, full of clean classrooms and grateful students, apparently willingly submitting themselves to the coursework.

 

There is no mention of the grounds on which the students have been chosen for this “study” or how long the courses last.

 

But there are clues.

 

The interviews sound more like confessions.

 

“I have deeply understood my own mistakes,” one man tells the camera, vowing to be a good citizen “after I get home”.

 

The main purpose of these facilities, we're told, is to combat extremism, through a mixture of legal theory, work skills and Chinese language training.

 

That last item shows that whatever you want to call them - schools or camps - the intended target is the same.

 

The facilities are exclusively for Xinjiang's Muslim minorities, many of whom do not speak Chinese as their mother tongue.

 

The video suggests the school is operating a dress code - not a single one of the female students is wearing a headscarf.


Images from Chinese state TV show life inside the "schools"

 

There are more than 10 million Uighurs in Xinjiang.

 

They speak a Turkic language and resemble the peoples of Central Asia at least as much as they do China's majority population, the Han Chinese.

 

The southern city of Kashgar, it is often pointed out, is geographically closer to Baghdad than it is to Beijing - and it sometimes feels culturally closer too. ★

 

And with a history of rebellion and resistance to Chinese rul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ighurs and their modern-day political masters has long been as fraught as it is distant.

 

Before Communist rule, Xinjiang occasionally slipped from China's grip with brief periods of independence. Ever since, it has constantly tested that grip with sporadic outbreaks of protest and violence.

 

The mineral wealth - in particular oil and gas - of a region almost five times the size of Germany has brought huge levels of Chinese investment, rapid economic growth and large waves of Han Chinese settlers.

 

Resentment among Uighurs over the perceived uneven distribution of the proceeds of that growth has simmered.

 

In response to such criticisms, the Chinese authorities point to rising living standards for Xinjiang's residents.

 

But in the past decade or so, hundreds of lives have been lost to a mixture of riots, inter-community violence, premeditated attacks and the police response.

 

October 2013: Tiananmen Square sealed off after a car attack which killed two people

October 2013: Tiananmen Square sealed off after a car attack which killed two people

 

In 2013, an attack on pedestrians in Beijing's Tiananmen Square, which claimed two lives as well as the three Uighur occupants of the car, marked a significant moment.

 

Although relatively small in terms of fatalities it rattled the foundations of the Chinese state.

 

March 2014: Police in Kunming on patrol after the killing of 31 people

March 2014: Police in Kunming on patrol after the killing of 31 people

 

The following year, 31 people were slaughtered by knife-wielding Uighur attackers at a train station in the Chinese city of Kunming, more than 2000km away from Xinjiang.

 

Over the past four years, Xinjiang has been the target of some of the most restrictive and comprehensive security measures ever deployed by a state against its own people.

 

These include the large-scale use of technology - facial recognition cameras, monitoring devices that read the content of mobile phones and the mass collection of biometric data.

 

 

Harsh new legal penalties have been introduced to curtail Islamic identity and practice - banning, among other things, long beards and headscarves, the religious instruction of children, and even Islamic-sounding names.

 

 

The policies appear to mark a fundamental shift in official thinking - separatism is no longer framed as a problem of a few isolated individuals, but as a problem inherent within Uighur culture and Islam in general.

 

It coincides with a tightening grip on society under President Xi Jinping, in which loyalties to family and faith must be subordinate to the only one that matters - loyalty to the Communist Party.

 

The Uighurs' unique identity makes them a target for suspicion.

 

That view has been reinforced by credible reports that hundreds have travelled to Syria to fight with various militant groups.

 

Uighurs are now subject to ethnic profiling at thousands of pedestrian and vehicle checkpoints while Han Chinese residents are often waved through.

 

A police checkpoint in Kashgar, March 2017

A police checkpoint in Kashgar, March 2017

 

They face severe travel restrictions, both within Xinjiang and beyond, with an edict forcing residents to surrender all passports to the police for “safe keeping”.

 

Uighur government officials are prohibited from practising Islam, from attending mosques or from fasting during Ramadan.

 

A Chinese flag flies above a closed mosque in the Xinjiang city of Kashgar

Given all this, it is perhaps not that surprising that China has introduced another older and blunter solution to the perceived disloyalty of many of its Uighur citizens.

 

Despite the government's denials, the most compelling evidence for the existence of the internment camps comes from a trove of information from the authorities themselves.

 

Pages of local government tendering documents inviting potential contractors and suppliers to bid for the building projects have been discovered online by the German-based academic, Adrian Zenz.

 

They provide details about the construction or conversion of dozens of separate facilities across Xinjiang.

 

In many cases the tenders call for the installation of comprehensive security features, such as watchtowers, razor wire, surveillance systems, and guardrooms.

 

Cross-referencing this information with other media sources, Zenz suggests that at least several hundred thousand and possibly over a million Uighurs and other Muslim minorities could have been interned for re-education.

 

The documents, of course, never refer to the facilities as internment camps, but as education centres, or in a more accurate translation, “re-education centres”.

 

One of them almost certainly relates to the giant site we visited - a July 2017 tender for the installation of a heating system in a “transformation through education school” somewhere in the district of Dabancheng.

 

In these euphemisms, and in the mundane measurements and quantities described, there is the unmistakable substance of a rapidly expanding network of mass confinement.

 

 

“They want to delete Uighur identity”

In 2002, Reyila Abulaiti travelled from Xinjiang to the UK to study.

 

She met and married a British man, took British citizenship and started a family.

 

Last year, her mother came for her usual summer visit, spending time with her daughter and grandson and doing a bit of London sightseeing.

 

Xiamuxinuer Pida, 66, is a well-educated former-engineer with a long service record at a Chinese state company.

 

Xiamuxinuer Pida

Xiamuxinuer Pida

 

She flew back to Xinjiang on 2 June.

 

Having not heard from her, Reyila called to check she'd got home OK.

 

The conversation was brief and terrifying.

 

“She told me that the police were searching the house,” Reyila remembers.

 

It was Reyila who appeared to be the target of the investigation.

 

She needed to send copies of her documents, her mother said - proof of UK address, a copy of her British passport, her UK telephone numbers and information about her university course.

 

Reyila Abulaiti

Reyila Abulaiti

 

And then, after asking her to send them via a Chinese mobile chat service, Xiamuxinuer said something that sent a chill down Reyila's spine.

 

“Don't call me again,” her mother told her. “Don't call me ever.”

 

It was the last time her daughter would hear her voice.

 

She believes she has been in a camp ever since.

 

“My mum has been detained for no reason,” she says. “As far as I know, the Chinese government wants to delete Uighur identity from the world.”

 

The BBC has conducted lengthy interviews with eight Uighurs living overseas.

 

Their testimonies are remarkably consistent, providing evidence of the conditions and routines inside the camps and the broad basis on which people are detained.

 

Mainstream religious activity, the mildest dissent and any link with Uighurs living in foreign countries appear to be enough to sweep people into the system.

 

Ablet Tursun Tohti

Ablet Tursun Tohti

 

Each morning, when 29-year-old Ablet Tursun Tohti was woken an hour before sunrise, he and his fellow detainees had one minute to get to the exercise yard.

 

After lining up, they were made to run.

 

“There was a special room to punish those who didn't run fast enough,” Ablet says. “There were two men there, one to beat with a belt, the other just to kick.”

 

 

The exercise yard can clearly be seen on the satellite photo of the camp where he says he was held, in the oasis town of Hotan in southern Xinjiang.

 

“We sang the song called ‘Without the Communist Party There Can Be No New China,’” Ablet says.

 

“And they taught us laws. If you couldn't recite them in the correct way, you'd be beaten.”

 

A 2018 satellite image showing a camp in Hotan where Ablet says he was detained

A 2018 satellite image showing a camp in Hotan where Ablet says he was detained

 

He was there for a month in late 2015 and, in some ways, he is one of the lucky ones.

 

In the early days of the internment camps, the lengths of the re-education “courses” appear to have been shorter.

 

Over the past two years there are very few reports of anyone being released at all.

 

There is no-one left outside

 

Ablet Tursun Tohti, Uighur exile

And since there has now been a mass recall of passports, Ablet was one of the last Uighurs able to leave China.

 

He has sought refuge in Turkey, a country with a sizeable Uighur diaspora because of strong cultural and linguistic links.

 

Ablet tells me that his 74-year-old father and eight of his siblings are in the camps. “There is no-one left outside,” he says.

 

Abdusalam Muhemet, 41, is also now living in Turkey.

 

He was detained by the police in Xinjiang in 2014 for reciting an Islamic verse at a funeral.

 

They eventually decided not to charge him, he says, but he still wasn't free.

 

Abdusalam Muhemet

Abdusalam Muhemet

 

“They told me I needed to be educated,” he explains.

 

The facility he found himself in did not look like a school.

 

On the satellite photo, you can make out the guard towers and the double perimeter fencing of the Han'airike Legal Education Training Centre.

 

The rolls of razor wire can be identified from the shadows they cast under the harsh desert sun.

 

He describes the same routine of exercise, bullying and brainwashing.

 

Satellite image of the site in Hotan where Abdusalam says he was held

Satellite image of the site in Hotan where Abdusalam says he was held

 

Twenty-five-year-old Ali, not his real name, is one of those too scared to talk openly.

 

In 2015 he says he ended up in a camp after the police found a picture of woman wearing a niqab, a face veil, on his mobile phone.

 

“One old lady was there for having made a pilgrimage to Mecca,” he tells me, “and an old man for not paying his water bill on time.”

 

Ali (not his real name) is unwilling to be identified

Ali (not his real name) is unwilling to be identified

 

During one of the forced exercise sessions an official’s car entered the camp and the gate was briefly left open.

 

“Suddenly, a small child ran in towards his mother who was running with us.

 

“She went towards her child, embraced him and started crying.

 

“Then a policeman grabbed the woman by her hair and dragged the small child out of the camp.”

 

In place of clean surroundings shown on state TV, a very different picture emerges.

 

“The doors of our dormitories were locked at night,” Ablet says. But there were no toilets inside, they just gave us a bowl.”

 

There is no way of independently verifying these accounts.

 

We asked the Chinese government about the allegations of abuse but have received no reply.

 

 

For Uighurs outside Xinjiang news has almost completely dried up.

 

Fear breeds silence.

 

Reports of people being deleted from family chat groups, or told never to call again, are now commonplace.

 

Two of the things most central to Uighur culture - faith and family - are being systematically broken.

 

As a result of the detention of whole extended families, there are reports that many children are being placed in state orphanages.

 

Bilkiz Hibibullah arrived in Turkey in 2016 with five of her children.

 

Bilkiz Hibibullah

Bilkiz Hibibullah

 

Her youngest daughter, Sekine Hasan, who by now would be three and a half years old, stayed in Xinjiang with Bilkiz's husband.

 

She did not yet have a passport and the plan was that, when she got one, the family would reunite in Istanbul.

 

She never got that passport.

 

Bilkiz's daughter Sekine, whom she has not seen for more than two years

Bilkiz's daughter Sekine, whom she has not seen for more than two years

 

Bilkiz believes her husband was detained on 20 March last year.

 

She has since lost contact with the rest of her family and now has no idea where her daughter is.

 

“In the middle of the night, after my other children have gone to bed, I cry a lot,” she says.

 

“There is nothing more miserable than not knowing where your daughter is, if she is alive or dead.

 

“If she could hear me now, I'd say nothing but sorry.”

 

The view from above

Satellite image of site in Hotan enhanced by GMV

Using only publicly available, open-source satellite data, it's possible to shed light on Xinjiang's dark secret.

 

GMV is a multinational aerospace company with experience of monitoring infrastructure from space on behalf of organisations like the European Space Agency and the European Commission.

 

Their analysts went through a list of 101 facilities located across Xinjiang - drawn up from the various media reports and academic research about the re-education camp system.

 

One by one, they measured the growth of new sites and the expansion of existing ones.

 

They identified and compared common features such as watchtowers and security fencing - the kind of things needed to monitor and control the movement of people.

 

And they categorised the likelihood of each site actually being a security facility, placing 44 of them in the high or very high category.

 

Then they plotted the first detection by satellite of each of those 44 facilities over time.

 

Images show the extent of the building work that has taken place at part of the camp where Abdusalem Muhemet was held.

 

GMV cannot say what the sites are being used for. But it is clear that over the past few years China has been building a lot of new security facilities, at remarkable and increasing speed.

 

It is likely to be an underestimate of the true picture.

 

There is a striking conclusion - the recent trend is towards larger facilities.

 

The number of new construction projects this year has fallen when compared with 2017.

 

 

However, in terms of overall surface area of the facilities being built, there is more this year than last.

 

 

GMV calculates that, from this set of 44 sites alone, the surface area of secure facilities in Xinjiang has expanded by some 440 hectares since 2003.

 

This measurement refers to the whole site within the external security walls, not just the buildings.

 

But 440 hectares represents a lot of additional space.

 

For context, a 14-hectare site within the city of Los Angeles containing the Twin Towers Correctional Facility and the Men's Central Jail - holds a combined total of almost 7,000 prisoners.

 

Twin Towers Correctional Facility, Los Angeles

Twin Towers Correctional Facility, Los Angeles

 

We took one of GMV's findings - the increase in building size at the facility in Dabancheng - and showed it to a team with long experience in prison design at the Australian-based Guymer Bailey Architects.

 

Using the measurements from the satellite images they calculated that, at an absolute minimum, the facility could provide space for about 11,000 detainees.

 

Even that minimum estimate would place it alongside some of the biggest prisons in the world.

 

Riker's Island in New York, the largest in the US, has space for 10,000 prisoners.

 

Silivri Prison outside Istanbul, often referred to as Europe's largest, is designed to house 11,000.

 

Guymer Bailey Architects (GBA) provided us with this analysis of the possible functions of the various buildings on the site.

 

Their minimum estimate for occupancy at Dabancheng assumes that the detainees are held only in single rooms.

 

If dormitories were used instead then the total capacity at Dabancheng would increase dramatically, GBA suggests, with an outer limit of about 130,000.

 

It appears as a place designed to pack as many people into as small an area as possible

 

Raphael Sperry, Architects/Designers/Planners for Social Responsibility

We also showed the images to Raphael Sperry, an architect and the president of the US-based organisation, Architects/Designers/Planners for Social Responsibility.

 

“This is a truly massive and bleak detention facility,” he told me.

 

“It appears as a place designed to pack as many people into as small an area as possible at the lowest construction cost.

 

“I think 11,000 is likely a significant underestimate... From the available information we can't tell how the interior is configured or what portion of the buildings is used for detention rather than other functions. Even so, your dormitory estimate of 130,000 people seems, sadly, quite possible.”

 

The lack of access to the site means there's no way of independently verifying this analysis.

 

We asked the authorities in Xinjiang to confirm what the site at Dabancheng is used for but have received no response.

 

Blocked

The padlocked door to a house in the city of Kashgar

Not all of Xinjiang's internment camps are the same.

 

Some of the secure facilities have not been built from scratch, but are conversions of structures previously used for other purposes, like schools or factories.

 

These are often smaller and located closer to the centre of towns or cities.

 

In the northern county of Yining we tried to visit a number of such camps.

 

We'd seen local government procurement documents for a project to create five “vocational skills education training centres” for the purposes of “safeguarding stability”.

 

In the centre of town we stop outside a large group of buildings that used to be Yining Number 3 Middle School.

 

A high, solid blue steel fence now surrounds the site and there's heavy security on the front gate.

 

There's a new watchtower by the playground and another one by what used to be the football pitch.

 

The pitch is now completely covered by six long steel-roofed buildings.

 

Yining Number 3 Middle School is now believed to be a detention centre

Yining Number 3 Middle School is now believed to be a detention centre

 

Outside, visiting family members are queueing up at the security check.

 

Once again, wherever we go in the town, two or three cars follow us.

 

When we try to get out to film at one of the camps, this one surrounded by a grey fence, we're stopped.

 

The officials, with hands over our camera lenses, tell us that there's important military training taking place in the area today and we're instructed to leave.

 

Outside the former school we see a family, a mother and two children, standing quietly by the fence.

 

One of the minders tries to stop them from talking but another appears to over-rule him.

 

“Let them speak,” she says.

 

I ask them whom they're visiting.

 

There's a pause, before the young boy answers, “My dad”.

 

The hands cover our lenses once again.

 

In the city of Kashgar, the once bustling, beating heart of Uighur culture, the narrow streets are eerily quiet. Many of the doors are padlocked shut.

 

On one, we see a notice instructing people how to respond to questions about where their family members have gone.

 

“Say they're being looked after for the good of society and their families,” it says.

 

The city's main mosque is more like a museum.

 

We try to find out when the next prayer time is but no-one seems to be able to tell us.

 

“I'm just here to deal with tourists,” one official tells us. “I don't know anything about prayer times.”

 

In the square, a few beardless old men sit chatting.

 

We ask them where everyone else is.

 

One of them gestures to his mouth, holding his lips together to signal that it's too risky for him to talk to journalists.

 

But the other whispers: “No-one comes anymore.”

 

 

A helmeted policeman, some distance away, is cleaning the mosque steps.

 

In the silence we can hear the sound of the slop of the water in the bucket and the swish of the mop, echoing across the square.

 

Chinese tourists are taking photos.

 

 

We leave Kashgar on the highway, heading southwest towards an area dotted with Uighur villages and farms, and a great many suspected camps.

 

We're being followed as usual but soon we run into an unexpected obstacle.

 

Ahead of us, the highway appears to have just been closed.

 

The police officers manning the roadblock tell us that surface of the road has melted in the hot sun.

 

“It's not safe to proceed,” they say.

 

 

We notice that the other cars are being directed into a car park in a shopping mall, and over the radio, we hear instructions to hold them there “for a while”.

 

We're told the wait could be four or five hours and we're advised to turn around.

 

We look for alternative routes, but another roadblock always seems to materialise, although the explanations change.

 

One road is closed for “military training”.

 

Four times, on four separate roads, we're turned around before we finally have to admit defeat.

 

Just a few kilometres away lies another giant camp said to hold around 10,000 people.

 

System of control

There are Uighurs in positions of authority in Xinjiang.

 

Many of the government officials and police officers who tailed and stopped us were Uighurs.

 

If they feel in any way conflicted they cannot say it of course.

 

A wall poster in Xinjiang reads: “Stability is a blessing, instability is a calamity”

A wall poster in Xinjiang reads: “Stability is a blessing, instability is a calamity”

 

But while the system of profiling and control has been likened by some to Apartheid, clearly that is not entirely accurate.

 

Many Uighurs do have a stake in the system.

 

In reality a better parallel can be found in China's own totalitarian past.

 

As in the Cultural Revolution, a society is being told that it needs to be taken apart in order to be saved.

 

Shohrat Zakir, a Uighur and, in theory, the second most powerful politician in the region, suggests the battle has almost been won.

 

Shohrat Zakir is the chairman of Xinjiang province and an ethnic Uighur

Shohrat Zakir is the chairman of Xinjiang province and an ethnic Uighur

 

“In the past 21 months, no violent terrorist attacks have occurred and the number of criminal cases, including those endangering public security, has dropped significantly,” he is reported to have told state media.

 

“Xinjiang is not only beautiful but also safe and stable.”

 

But when the detainees are released, what then?

 

 

The former camp inmates we spoke to were all burning with resentment.

 

And the world has yet to hear from anyone who has spent time in facilities like Dabancheng, the sinister and secretive facility of such immense proportions.

 

Our reporting adds to the evidence that the mass re-education programme is internment by any other name - the locking up of many thousands of Muslims without trial or charge, in fact with no access to any legal process at all.

 

China is already proclaiming it to be a success.

 

But history holds many troubling precedents about where such a project might end up.

 

[기사/사진: BBC]

 

 



Comment



  • 캐나다 토착 공동체들, 英 여왕 상대로 사과-배상 모색
  •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 © Global Look Press / 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2.5.17.RT 원문 2022.5.17.  토착민 대표들은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II가 영국 국교회가 캐나다의 악명 높은 기숙학교 제도에서 한 짓에 대해 사과하고 배상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캐나다의 토착민 대표들 및 기숙학교 제도 생존자들은 여왕의 아들이자 왕위 상속자인 찰스 왕자와 그의 아내 카밀라가 캐나다에 오기로 돼 있는 이번 주말에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에게 공식적인 사과 및 배상금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논란 많은 이 기숙학교 체제 -공식적으로 “문화적 집단학살” 과 연계돼 있는- 에서, 토착 어린이들 150.000명 이상이 어린이들 가족으로부터 제거되어 강제로 1990…

    • SVT
    • 22-05-17
    • 7
  • 캠보디어, 英정부서 약탈당한 보물 돌려받으려는 길고긴 투쟁
  • (상) 좌: 목이 날아가고 팔이 부러진 불상들 우: 동상 받침대에 발만 남은 동상들; 동상이 크니까 몇 등분으로 잘라서 나중에 붙이려 한 것 같다. (중) 좌: 도굴하느라 헤치고 파헤집어 완전 폐허가 된 사찰 우: 도굴되기 전의 모습을 찍은 사진들이었는데 이중 아랫 것은 병사가 소를 타고 있는 동상인데, 나르기 좋게 머리에서 꼬리에 이르기까지 몇 등분으로 잘라 놓았던 것을 쇠줄로 겨우 맞추어 원래의 모습을 보여 주려 한 것인데, 약탈꾼들이 얼마나 악랄했는지를 잘 보여 준다. (하) 좌: 여 불상이 아기와 손을 맞대고 있는 동상, 운좋게 그대로 살아 남은 것도 있다. 우: 도굴꾼이자 약탈범으로 그토록 유명했다는 더글러스 래취포드의 역겨운 모습. IMAGE SOURCE,BOPHA PHORN / BBC    글: 셀리어 해튼BBC 뉴스   입력 2022.5.13.BBC 원문 1일 전   [시…

    • SVT
    • 22-05-13
    • 35
  • 산채로 태워: 2014년 오데싸 대학살, 유크레인의 전환점 된 이유
  •     글: 에브게니 노린라셔의 전쟁과 국제 정치학에 주안점을 두는 라셔 역사가   입력 2022.5.3.RT 2022.5.2.     서로 반대하는 양측 진영 사이의 충돌이 대량 살인으로 바뀌었다. 이 살인을 실행한 자들은 전혀 처벌되지 않았다     [시사뷰타임즈] 8년 전 오늘이었던 월요일,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의 남동부에 있으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도시인 오데싸 시에서 뭔가 심각한 일이 벌어졌다. 서구 세계는 이 일을 그런 식으로 보지 않지만, 라셔 (러시아) 와 새롭게 ᅟᅧᇂㅇ성된 돈바스 공화국들에게는, 이 도시에서 일어난 일이 상징적인 일하가 됐다.     주 단위의 혁명     2013년 말부터 2014년 초가 되기까지,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치 정부와 친-서방세계인 반대 진영 사이의 충돌이 키에프 (유크레인 수…

    • SVT
    • 22-05-03
    • 56
  • 하버드, 노예 제도 및 우생학 연구 역사 인정
  • © AFP / Scott Eisen      입력 2022.4.29.RT 원문 2022.4.28.     담쟁이 연맹 (아이비 리그) 8개 명문 대학 중 한 곳인 하버드는 노예 제도와의 연관성을 수정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배정하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하버드 대학교의 위임을 받은 한 내부 위원회가 이 ‘명문 대학교’ 의 노예제도 및 우생학 연구 -어느 인종이 더 낫고 어느 인종이 더 못하다는 연구; 독일에서의 이 연구는 나찌가 유태인 8백만 명을 학살하는 근거로 이용됨- 와의 관견성을 철두철미하게 조사산 결과를 출간했다고, 이 대학교 총장 로렌스 바코우가 화요일 공표하면서, 이 학교의 도덕적/법적 한계를 넘어산 과거 행위에 대한 “수정을 가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따로 떼어놓았다고 덧붙였다.   하버드 총장 관련 위원회와 노예제도…

    • SVT
    • 22-04-29
    • 35
  • 히루 오노다: 항복까지 30년 걸렸던 일제 병사, 사망
  • 아직도 자신의 검을 갖고 다니는 히루 오노다가 1974년 항복을 위해 밀러핀 밀림 밖으로 걸어나오고 있다.   이 기사는 8년 이상 전의 것임    세계 제2차 대전 시 정보 장교였던 그는 1974년 구슬려서 나오게 될 때까지 필러핀 (필리핀) 밀림 속에 숨어 있었다    글: 쟈스틴 맥커리, 동경   입력 2022.4.19The Guardian 원문 2014.1.17. 금   [시사뷰타임즈] 세계 제2차 대전이 끝난 뒤 거의 30년 만에 은신처에서 나와 항복했던 마지막 일제 병사가 죽었다.   육군 정보 장교였던 히루 오노다 그가 1974년 필러핀 밀림 속 은신처에서 설득 당해 밖으로 나오게 됐을 때 선풍을 일으켰다.   일본 서부 와까야마 현 토착인이 목요일 동경에 있는 한 병원에서 심장 부전으로 죽었다고 그의 가족들이 말했다. 나이는 91세였다.   밀림에…

    • SVT
    • 22-04-19
    • 29
  • 키에프 부차 마을 참극: “저도 죽였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이리나 아브라모프가 부차 마을의 완전 파괴된 자신의 집 바깥에 서있는데, 이 집에서 자신의 남편도 살해됐다. ‘저들이 나도 죽여 주었더라면 얼마나 좋을가요’ 라고 이리나는 말했다.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가 한때 딸 및 사위 올렉과 함께 살았던 집 안에 서있다. “둘 다 죽었을 때, 난 텅비었다고 느꼈다. ”난 오로지 죽고 싶었다.“     글: 조엘 간터   입력 2022.4.6.BBC 원문 2022.4.5.   [시사뷰타임즈]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시 교외에 있는 자신의 집의 화재를 잡기 위해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는 필사적으로 노력을 하면서, 자신의 사위에데 도와달라고 큰 소리로 외치고 있었다.   라셔 (러시아) 병사들이 볼로디미르의 집 현관문을 부수고 들어왔고 집을 향해 총질을 시작하더니, 볼로디미르 (72). 딸 이리나 (48), …

    • SVT
    • 22-04-06
    • 209
  • 유크레인, ‘국제용병부대’ 모집 중단한 이유 보여주는 상황들
  • 유크레인의 조지안 부대 일원들이 유크레인 키에프에 있는 군사기지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 2022.2.4. © AP / Efrem Lukatsky     입력 2022.4.2.RT 원문 2022.4.1.     이 용병부대장은 무기가 다 떨어져 가고 있는 중이며, 훈련도 받지 않은 서구인들은 도움이 아니라 장애물이 돼 왔다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한 대변인은 금요일, 캐나다의 국립포슷 지에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국제용병부대’ 는 더 이상 라셔와 싸울 외국인 신규모집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가 한때 두 팔 벌여 서구 모집 신병들을 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대변인은 현재 신병 공급은 저조하며, 무경험 자원봉사자들은 전투할 준비도 돼 있지 않다고 했다. 이미 전장에 가본 자원자들은 비무장에 비훈련 상태로 전선으로 보내지…

    • SVT
    • 22-04-02
    • 378
  • IPCC: 기후 변화 영향 보고서, 확고한 경고
  • IMAGE SOURCE,GETTY IMAGES     입력 2022.2.21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기후변화 영향에 대한 새로운 보고서 하나가 상승일로인 기온이 모든 살아있는 것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이제껏 중 가장 걱정스러운 평가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클 것이다.   이 보고서는 정부간 기후변화 위원회 (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내놓는 중요 보고서 3건 중 2번째 것이며 지난해 11월 COP26 정상회담이 열린 이후로 처음이다.   과학자들과 관리들은 2월 28일,그들의 결론을 발표하게 된다.   이 연구는 도시와 해안 공동체뿐 아니라, 지역적인 영향에 중점을 둘 것이다.   IPCC는 정부를 대신하여 6~7년마다 온난화에 관한 최신 연구에 대해 이러한 대규모 검토를 작업을 한다. 이 가지 보고서는 동 위원회의 6 번째 …

    • SVT
    • 22-02-22
    • 289
  • 미국의 영원한 얼룩: 관타나모 20년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
  • 관타나모 20년 및 테러와의 전쟁은 영원히 미국의 얼룩으로 남아있게될 것이다. 큐버 관타나모 만에 있는 관타나모 만 구류본부 수용소 6 재활장 내부에서 구류자들은 달리기 운동을 한다. © John Moore / Getty Images     입력 2022.1.12.RT 원문 2022.1.11.   글: 킷 클라렌벍정치와 인지도의 형태를 가꾸는 역할을 하는 정보부를 탐험하며 조사하는 언론인. 그의 트위터 @KitKlarenberg1월11일은 합병한 큐버 (쿠바) 땅에 법역 외의 (법이 제정된 국가 밖에서도 유효한) 미국의 고문용 감옥이 관타나모 만에 맞춤형으로 건설되어 이곳에 최초로 재소자들이 도착한지 20주년이 되는 날이다.    ※ 관타나모 만 수용소: 관타나모 만 수용소는 미국에서 운용하고 있는 큐버 관타나모 만 해군 기지 안에 있는 수용소를 말한다. 테러와의 전쟁에서 체포한 …

    • SVT
    • 22-01-12
    • 229
  • 대단원의 막: 기슬레인 맥스웰, 앱스틴 소녀 학대 포주행위 유죄
  • 법정 밑그림 한 장은 기슬레인 맥스웰이 유죄 평결이 봉독될 때, 불안한 얼굴로 앉아있는 모습을 보여 준다. IMAGE SOURCE,REUTERS /엡스틴과 맥스웰 IMAGE SOURCE,US ATTORNEY'S OFFICE SDNY     입력 2021.12.30.BBC 원문 2분 전   [시사뷰타임즈] 기슬레인 맥스웰은, 미국인 금융업자 제퍼리 엡스틴이 성적으로 학대할 수 있도록 어린 여자아이들을 모집하여 밀매한 것에 대해, 유죄가 됐다.   60살인 이 여자는 자신에게 붙어있던 5~6가지 혐의 -미성년자를 성 밀매했다는 가장 심각한 협의 포함- 에 대해 유죄가 된 것이다.   평결은 뉴욕에서 배심원 12명이 5일 내내 하루 종일 숙고를 한 끝에 나온 것이다.   이 결과는 영국의 사교게 여자 명사가 남은 여생을 감옥에서 지내게될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 평결은 1994년에서 2004년 사이…

    • SVT
    • 21-12-30
    • 218
  • 악명 높은 소아애 병자 엡스틴: 백악관, 제 집처럼 드나들어
  • [자료사진] 빌 클린튼 대통령과 제퍼리 엡스틴     입력 2021.12.4.RT 원문 2021.12.3.   [시사뷰타임즈] ‘매일 우편 (데일리 메일)’ 지가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악명 높은 소아병 애자 제퍼리 엡스틴은 당시 대통령이었던 빌 클린튼 정권의 백악관을 그의 첫 번 째 임기 동안 엄청나게도 17번이나 들어갔었다고 나온다. 어느 날엔, 하루에 세 번이나 들어갔다.   정보자유법을 통해 매일 우편 지기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엡스틴은 주로 서쪽 별관으로 갔으며, 주로 대통령 클린튼을 보러 온 것임을 시사했다. 엡스틴-클린튼 관계는 최소한 클린튼이 대통령직을 시작할 시점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방문자 기록을 보면 엡스틴과 그의 여자 포주라고 알려진 기슬레인 맥스웰은 클린튼이 1993년2월에 취임을 하고나서 겨우 한 달 …

    • SVT
    • 21-12-04
    • 336
  • ["제인" 의 증언 1] "맥스웰과 엡스틴, 내 나이 14살 때부터 성적 학대했다"
  • 기슬레인 맥스웰은 누구인가? 제퍼리 엡스틴의 전 여친이자 사교계 명사로 재판까지 받는다.     입력 2021.2.1.CNN 원문 2021.12.1   [시사뷰타임즈] 엊그제인 화요일, 기슬레인 맥스웰의 성 밀매 심판에서, 자신이 14살 때 억만장자 제퍼리 엡스틴의 절친한 단짝 (여) 을 만났고 엡스틴이 후원자로 있는 한 산장에서 그의 친구들과 아이스크림을 먹었다고 증언했다.   법정에서 가명으로 “제인” 이라고 통한 이 여자는 1994년 소개 후, 자신과 자신의 엄마가 훌로리더에서 차 한잔을 하며 만났는데, 엡스틴이 자센에게 조언을 해 줄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했다. 그때부터 제인은 엡스틴의 집으로 혼자서 가기 시작했다.   처음에, 맥스웰과 엡스틴은 자신과 함께 있으며 가족과 자신의 관심사에 대해 묻고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곳으…

    • SVT
    • 21-12-01
    • 409
  • 진실화해위 3차 조사 시작: 나라 파수꾼은 대통령 아니라 국민
  •  감춰졌던 학살 가해자 35명의 이름, 이제사 밝혀졌다./ KBS대전 6.25 UHD 특별기획 골령골, 묻혀버린 진실 2부 '감춰진 이름들' / KBS대전 20210622 방송 입력 2021.11.14.   [시사뷰타임즈] 국민보도연맹은 1949년 6월 5일 좌익 계열 전향자로 구성됐던 반공단체 조직이다. 1948년 12월 시행된 국가보안법에 따라 ‘극좌사상에 물든 사람들을 사상전향시켜 이들을 보호하고 인도한다’는 취지와 국민의 사상을 국가가 나서서 통제하려는 이승만 정권의 대국민 사상통제 목적으로 결성됐다. 일제 강점기때 친일 전향 단체였던 대화숙을 본떠서 만든 조직체 보도연맹은 ‘대한민국 정부 절대 지지’, ‘북한 정권 절대 반대’, ‘인류의 자유와 민족성을 무시하는 공산주의사상 배격 · 분쇄‘, ‘남로당, 조선 로동당 파괴정책 폭로 · 분쇄’, ‘민족진영 각 정…

    • SVT
    • 21-11-14
    • 558
  • [화우치 비밀1] 화우치, 중국 연구소에 코로나 기금? 랜드 폴 의원 해고 촉구
  •   입력 2021.9.8.RT 원문 2021.9.8.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코로나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종전에 그가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기관이 중국에서의 위험스런 “GOP (gain-of-function)” 연구를 하라고 기금을 대주었음을 시사하는 서류가 공개되면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다.   GOP (gain-of-function) 연구란?   (트럼프에서 바이든에 걸친) 미국 보건 고문의 해고 요구는 ‘차단 (Intercept)' 지가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 -국립 두드러기 및 감염성 질병 연구소 (NIAID)- 이 문서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금 지급 요청이 연방 기금을 통과하여 중국의 논란많은 바이러스학 연구소 (WIV) 에 전달됐던 것을 포함하여, 코로나바이러스 연구기금을 대준 것과 관련된 자료 900쪽 이상을 입수하자 나온 것이다.   코로나-19 전염병 기간 내내 화우치와 승…

    • SVT
    • 21-09-08
    • 811
  • [화우치 비밀3] 비글자유계획으로 맹비난 받고, 개실험 소송 위협도
  • © bfp.org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7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개에 대한 비인도적인 실험에 대한 보도가 나오면서 또 다른 동물권리단체들에게서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비글자유특별계획 (BFP) 이란 것은 그러한 실험을 불법적으로 할 것이라는 것을 암시했다.   동물실험과의 전투에 전념해 온 이 단체는 자신들의 목소리를 화우치의 동물에 대한 잔인성을 반대하며 점점 커지고 있는 합찰 소리에 보탰다. 수요일, 비글자유특별계획은 화우치 박사의 국립 두드러기/감염성 질병 연구소에 대해 미묘한 법적 위협을 가하면서, “만일 과학과 낭비적인 납세자 돈 지출이 당신에게 비글 새끼들에 대한 실험을 중단해야겠다는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아마도 법적 소송이 당신을 변화시킬 것” 이라고 …

    • SVT
    • 21-10-28
    • 231
  • [화우치 비밀2] 美 세금으로 개에 잔인한 약 실험, 의원들 집중 비난
  • © Reuters / Stefani Reynolds; PXfuel.com / Merissa Hamilton@merissahamilton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3   [시사뷰타임즈] 미 의회 의원들이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이 비글 (다리도 짧고 몸집도 작은 사냥개) 의 성대를 잘라 이들이 우는 소리를 잠재워버린 것이 포함된 제반 실험에 기금을 대준 것이 드러나자 백악관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에게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화요일, 공화당 및 민주당 의원 24명은 화우치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우리는 국립 두드러기/감염성질병 연구본부 (NIAID) 가 의뢰한 비용도 많이 들고, 잔인하며 또한 불필요하며 납세자들의 세금으로 하는 개에 대한 실험에 대한 보고내용들에 대해 엄중한 우려심으로 이 편지를 쓴다.” 고 했다. 이 편지는 NIAID의 국장인 앤서니 화우치가 2018년과 2019년에 비글의 …

    • SVT
    • 21-10-28
    • 211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2
  •     입력 2021.10.30.CarbonBrief 원문 2015.12.3.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파리 기후 협정에서 나온 결과는 이미 분명한바: 섭씨 2도 아래로 기온 상승을 제한하겠다는 것은 성공하지 못하게 돼 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말은 연구결과들이, 정치인들이 그리고 관측자들이 끝도 없이 되풀이 했던 내용이다.   아마도 여러 나라들의 전 세계적 기온에 대한 기후 약속의 결과로 가장 널리 인용됐던 수치는 ‘기후조치추적자’ 가 계산한 섭씨 2.7도일 것이다. ‘세계자원연구소’ 는 유사한 결론에 …

    • SVT
    • 21-10-30
    • 545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1
  •    상호작용성: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 누가 뭘 원하나?     입력 2021.10.30.BBC 원문 12시간 전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다수의 다른 시각에 따라,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이 목표로 성취해야하는 것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해 수십만 가지 단어가 쓰여왔다.   COP26 의장인 영국은 이 회담에서 우선시 해야할 것을 정해 놓았는데, 즉 “섭씨 1.5도까지 도달 유지‘, 적용, 재정 및 공동협력을 위한 포부이다.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은 ”석탄, 차량, 현금 그리고 나무들“ 이라고 …

    • SVT
    • 21-10-30
    • 247
  • [캐나다 실체4] 대규모 어린이 무덤 격노 속, 천주교회 두 곳 더 화재
  • 자료사진: 캐나다, 마니토바에 있는 과거 브랜든 인디언 기숙학교터에 세워져 있는 십자가. 2021.6.12. © REUTERS/Shannon VanRaes     입력 2021.7.2.RT 원문 2021.6.28   [시사뷰타임즈] 브리티쉬 컬람비어에 있는 또 다른 천주교회 두 곳이 불기에 휩싸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첫 번째 국가들의 어린이들을 위한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기숙학교 두 곳에서 대규모 무덤들이 발견된 이래로, 파괴된 천주교회는 4곳이 됐다.   이 화재 두 건은 토요일 오전에 보도됐는데, 60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초파카에 있는 성모 교회 및 헤들리에 있는 성 앤의 교회 두 곳을 불길이 삼키고 있다. 성 앤의 교회가 있는 땅은 상부 시밀카메엔 인디언 결속체에 속한 것이며, 초파카는 하부 시밀카메엔 영토에 속한 것이다.   이 두 교회 건물은 나무로 지어진 것이…

    • SVT
    • 21-07-02
    • 974
  • [캐나다 실체3] 7월1일 국가의 날, 일리저버스 II 동상 쓰러뜨려
  • 캐나다, 마니토바, 위니펙 주 입법부 바깥에서 집회가 벌어지는 동안 외관이 훼손된 일리저버스 2세 여왕의 동상이 쓰러뜨려 진 뒤 누워있다. 7월1일 © Reuters / Shannon VanRaes 식민지 시대, 천주교 기숙학교 표지없는 무덤 발견으로 얼룩 입력 2021.7.2.RT 원문 2021.7.2.   [시사뷰타임즈] 시위자들이 토착민 학교 어린이들의 표지 없는 무덤들이 발견된 것에 대한 격노를 터뜨리며,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여왕 2세 흉상을 비롯 마니토바 입법부에 Dt는 동상 몇 개를 쓰러뜨렸다.   입법부 건물 인근에 집결한 운동가들은 목요일 항의시위를 위해 주도 위니펙에 자리잡고 있는 입법부 건물 근처에 집결하여, 한때 인근에 있는 일리저버스 여왕 2세 동상을 걸어내려가면서 이 동상을 홱 잡아 당겨 땅에 쓰러뜨렸다.   일리저버스 …

    • SVT
    • 21-07-02
    • 328
12345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벨화스트 축제: 교황 “벽은 허물고 다리를 놓아야 합니다” 입력 2022.2.17.BBC 원문 2022.1.30. [시사뷰타임즈] 교황의 친선 영상 전언이 수요일 사회 전반을...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美 판사, 비행기-기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무효 판시 © Getty Images / Joe Raedle 입력 2022.4.19.RT 원문 2022.4.18. 훌로리더 법정의 한 판결이 바이든 행정...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1.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2. 尹 뒤에 있던 김건희…文보...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5.16 ~ 5.22 쥐띠24년생 부부사이, 아픈 것부터 조심36년생 말 조심하라 아니면 낭패 있다48년생 작은 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