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1


 

 

상호작용성: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 누가 뭘 원하나?

 

 

입력 2021.10.30.

BBC 원문 12시간 전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다수의 다른 시각에 따라,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이 목표로 성취해야하는 것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해 수십만 가지 단어가 쓰여왔다.

 

COP26 의장인 영국은 이 회담에서 우선시 해야할 것을 정해 놓았는데, 섭씨 1.5도까지 도달 유지‘, 적용, 재정 및 공동협력을 위한 포부이다.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은 석탄, 차량, 현금 그리고 나무들이라고 느슨하게 요약했다.

 

하지만, 영국이 우선시하는 것들 중 많은 것은 1031() 에 시작하여 1112() 에 결론을 내기로 돼 있는 공식 협상과는 직접적 관련이 없다. 이번의 회담들이 COP26에 주로 집중돼 있고 외교관 수천 명이 글래스고우로 오는 것도 그러한 이유에서다.

 

아래의 표는, 카본브맆이 우선시하는 의제 목록 AOSIS, BASIC 그리고 EU 등과 같은 다양한 협상 동맹국들을 위한 협상양보 불가선도 정리했다.

 

이 표는 공공 정보 및 카본브맆이 수집한 비공식 정보를 바탕으로 COP26에서 협상될 협상 주제의 좌표상 위치를 보여 준다.

 

협상자 군 (), 광벙위한 주제, 특정 현안 문제나 입장 등으로 난을 분류함으로써, 이표는 경쟁적인 우선순위들을 “4차원적 스파게티처럼 간편하게 볼 수 있도록 도와 준다.



카본브맆 제공 표 보기


 

이 표는 정상회담으로 이르는 과정에 갱신될 살아있는 서류다. 이 표에 추가적으로 제공하고 싶은 사람은 policy@carbonbrief.org. 에 전자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이 표에는 회담에 스며들어 올 각 분야 전문용어로 가득한 언어들에 대한 설명도 있다.

 

COP26을 위한 공식 의제는 다양한 가지들로 나뉘어져 있다. 한 가지는 COP 자체에 관한 것으로 이는 유엔 기후변화에 대한 기본 협약 (UNFCCC) 상의 회담 당사국들 (conference of the parties) 이라는 뜻이다.

 

그리고 교또 의정서 (CMA16) 및 파리 협정 (CMA3) “당사국들을 만나는 일을 하는 회담 당사국들이 있다.

 

끝으로, 이행 하위기구 (SBI52-55) 및 과학/기술 조언 하위기구 (SBSTA52-55) 등의 두 가지 기술 기구들을 위한 가지도 있다.

 

이러한 의제들 중 한 가지 상에만 있는 품목들은 글래스고우에서 열릴 공식 회담의 일부가 될 것이다.

 

공식 협상에서 중요시 될 것에는 얼마나 많이 갖고 있는지 및 각국에서 얼마나 돈을 낼 것인지에 대핸 정기적 보고가 포함된 기후 재정에 관련된 조항에 있어서의 진전도 들어 있다.

 

여러 회담에서는 완화 기금 조달 대 적용 및 2025년 부터의 새로운 목표 사이의 균형에 대해 논의할 것인바, 잘 사는 나라들이 1년에 1,000억 달러를 내겠다고 한 기존의 약속보다 더 높은 액수이어야 한다.

 

여러 회담의 다양한 부분들에선 포부를 다룬 것인바, 기후 재정 및 적용 지원을 제공하면서 온난화 체한에 대한 파리 협정의 목표를 향한 진전 사례를 뜻하는 것이다.

 

협상국들은 피할 수 없는 기후 변화로 야기된 손싷과 피해문제도 힘겹게 처리할 것인바, 이에는 재정적 지원및 특정적인 기후 재정이 문제 해결을 위해 제공돼야 하는 지의 여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샌티에이고 연결망” -개도국을 여러 면으로 돕기 위한 노력들- 에 대한 세부 내용도 포함돼 있다.

 

탄소 시장을 비롯, 자원적 국제 협조에 대한 파리 협정 제6조는 파리 규칙집나머지 부분이 최종적으로 끝난지 3년이 됐는데도 해결되지 않은 채 남아있다.

 

두드러지는 점들에는 어떻게 -또는 할 수 있는지의 여부로- 탄소를 상쇄시킨다고 팔리는 배출가스 감축의 이중 계산을 피할 것인지 그리고 적용을 지원하기 위한 거래상의 진행과정 공유를 한 옆으로 따로 떼어 놓아야 하는지의 여부 등이 포함돼 있다.

 

현상국들은 또한 일정의 이월 상황”, 극복방법 및/또는 교또 의정서 탄소 시장에서 생긴 것인 청정개발 틀을 허용해야 할 것인지의 여부를 결정해야만 한다.

 

6조의 다른 문제들에는 배출가스 감축으로 거래됐을 때 어떻게 전체적인 완화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인지가 포함돼 있는데, 아마도 새로운 탄소 시장에서 인권을 어떻게 또는 특정적으로 지킬 수 있는 지의 여부에 대해선 물론이고, 참여국들 중 파당의 자동적 취소를 통할 것이다.

 

COP26은 여러 나라를의 기후 약속들 및 파리의 향상된 기본적 투명성을 위한 "공통의 시간대에도 합의하려 할 것인데, 이는 각국의 진전 상황을 추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마지막으로, 여러 나라들은 파리 협정의 폭표를 향한 전반적 진전 상황을 평가하게될 전 세계적인 평가세부사항을 남겨 둔 채 연구를 해야만 한다. 이러한 작업은 COP26 및 그에 대한 평가가 2023년에 끝난 직후에 시작될 예정이다.




COP26 GLASGOW 29 October 2021 14:31

 

Interactive: Who wants what at the COP26 climate change summit

 

MULTIPLE AUTHORS

 

Many thousands of words have been written about what the COP26 climate summit should be aiming to achieve, according to a multitude of different perspectives.

 

The UK COP26 presidency has set out its own priorities for the talks, namely ambition to “keep 1.5C in reach”, adaptation, finance and collaboration. These have been loosely summarised by the UK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as “coal, cars, cash and trees”.

 

Many of the UK priorities, however, do not relate directly to the formal negotiations, which begin on Sunday 31 October and are supposed to conclude on Friday 12 November. These talks are the main focus for COP26 and the reason that thousands of diplomats are descending on Glasgow.

 

In the interactive table below, Carbon Brief lists priority agenda items and “red lines” for various negotiating alliances at the talks, such as AOSIS, BASIC and the EU.

 

The table shows positions on the key topics due to be negotiated at COP26, based on public information and informal intelligence gathered by Carbon Brief.

 

By sorting the columns by negotiating bloc, broad topic, specific issue or position, the table helps cut through the “four-dimensional spaghetti” of competing priorities.

 

The table is a living document that will be updated during the course of the summit. Please get in touch if you would like to offer additions to the table, by emailing policy@carbonbrief.org.

 

There are brief explanations of the jargon-filled language that permeates the talks, below the interactive table.

 

The formal agenda for COP26 is divided into various tracks. One is for the COP itself, meaning the conference of the parties to the UN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UNFCCC).

 

Then there is a “conference of the parties serving as the meeting of the parties” (CMA) to the Kyoto Protocol (CMA16) and similarly for the Paris Agreement (CMA3).

 

Finally, there are tracks for two technical bodies, the Subsidiary Body for Implementation (SBI52-55) and the Subsidiary Body for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Advice (SBSTA52-55).

 

Only items on one of these agendas will be part of the formal talks in Glasgow.

 

Matters up for formal negotiation include progress on the provision of climate finance, including regular reporting of how much has and will be given by each country.

 

The talks will discuss the balance between funding for mitigation versus adaptation and a new target from 2025 onwards, which must be higher than the existing pledge for rich countries to give $100bn a year.

 

Various parts of the talks will address “ambition”, meaning for example progress towards the aims of the Paris Agreement on limiting warming, providing climate finance and supporting adaptation.

 

Negotiators will also grapple with the issue of “loss and damage” caused by unavoidable climate change, including the details of the “Santiago Network” expected to offer “technical assistance” and debate over whether specific climate finance will be on offer to manage the problem.

 

Article 6 of the Paris Agreement, on voluntary international cooperation including carbon markets, remains unresolved, three years after the rest of the “Paris rulebook” was finalised.

 

(See the in-depth Carbon Brief Q&A on Article 6 for more information.)

 

Sticking points include how or even whether to avoid “double counting” of emissions cuts sold as carbon offsets and whether to set aside a “share of proceeds” of trading to support adaptation.

 

(Recent press reports suggest a softening stance from Brazil, which has been the chief source of opposition to strong rules on double counting at previous summits.)

 

Negotiators must also decide whether to allow the “carryover” of schemes, methodologies and/or credits created under the Kyoto Protocol’s carbon market, the Clean Development Mechanism.

 

Other issues for Article 6 include how to achieve “overall mitigation” when emissions cuts are traded, perhaps via the “automatic cancellation” of a fraction of credits, as well as how or whether to specifically safeguard human rights in the new carbon market.

 

COP26 will also attempt to agree “common timeframes” for countries’ climate pledges and the Paris “enhanced transparency framework”, so that progress towards meeting them can be tracked.

 

(The EU has recently come out in favour of five-year common timeframes for pledges, having previously been opposed to this.)

 

Finally, countries must work out remaining details of the “global stocktake” that will assess overall progress towards the goals of the Paris Agreement. This is due to start shortly after COP26 and end in 2023.

 

[기사/사진: CarbonBrief]



Comment



  • 캐나다 토착 공동체들, 英 여왕 상대로 사과-배상 모색
  •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 © Global Look Press / 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2.5.17.RT 원문 2022.5.17.  토착민 대표들은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II가 영국 국교회가 캐나다의 악명 높은 기숙학교 제도에서 한 짓에 대해 사과하고 배상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캐나다의 토착민 대표들 및 기숙학교 제도 생존자들은 여왕의 아들이자 왕위 상속자인 찰스 왕자와 그의 아내 카밀라가 캐나다에 오기로 돼 있는 이번 주말에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에게 공식적인 사과 및 배상금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논란 많은 이 기숙학교 체제 -공식적으로 “문화적 집단학살” 과 연계돼 있는- 에서, 토착 어린이들 150.000명 이상이 어린이들 가족으로부터 제거되어 강제로 1990…

    • SVT
    • 22-05-17
    • 8
  • 캠보디어, 英정부서 약탈당한 보물 돌려받으려는 길고긴 투쟁
  • (상) 좌: 목이 날아가고 팔이 부러진 불상들 우: 동상 받침대에 발만 남은 동상들; 동상이 크니까 몇 등분으로 잘라서 나중에 붙이려 한 것 같다. (중) 좌: 도굴하느라 헤치고 파헤집어 완전 폐허가 된 사찰 우: 도굴되기 전의 모습을 찍은 사진들이었는데 이중 아랫 것은 병사가 소를 타고 있는 동상인데, 나르기 좋게 머리에서 꼬리에 이르기까지 몇 등분으로 잘라 놓았던 것을 쇠줄로 겨우 맞추어 원래의 모습을 보여 주려 한 것인데, 약탈꾼들이 얼마나 악랄했는지를 잘 보여 준다. (하) 좌: 여 불상이 아기와 손을 맞대고 있는 동상, 운좋게 그대로 살아 남은 것도 있다. 우: 도굴꾼이자 약탈범으로 그토록 유명했다는 더글러스 래취포드의 역겨운 모습. IMAGE SOURCE,BOPHA PHORN / BBC    글: 셀리어 해튼BBC 뉴스   입력 2022.5.13.BBC 원문 1일 전   [시…

    • SVT
    • 22-05-13
    • 35
  • 산채로 태워: 2014년 오데싸 대학살, 유크레인의 전환점 된 이유
  •     글: 에브게니 노린라셔의 전쟁과 국제 정치학에 주안점을 두는 라셔 역사가   입력 2022.5.3.RT 2022.5.2.     서로 반대하는 양측 진영 사이의 충돌이 대량 살인으로 바뀌었다. 이 살인을 실행한 자들은 전혀 처벌되지 않았다     [시사뷰타임즈] 8년 전 오늘이었던 월요일,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의 남동부에 있으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도시인 오데싸 시에서 뭔가 심각한 일이 벌어졌다. 서구 세계는 이 일을 그런 식으로 보지 않지만, 라셔 (러시아) 와 새롭게 ᅟᅧᇂㅇ성된 돈바스 공화국들에게는, 이 도시에서 일어난 일이 상징적인 일하가 됐다.     주 단위의 혁명     2013년 말부터 2014년 초가 되기까지,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치 정부와 친-서방세계인 반대 진영 사이의 충돌이 키에프 (유크레인 수…

    • SVT
    • 22-05-03
    • 56
  • 하버드, 노예 제도 및 우생학 연구 역사 인정
  • © AFP / Scott Eisen      입력 2022.4.29.RT 원문 2022.4.28.     담쟁이 연맹 (아이비 리그) 8개 명문 대학 중 한 곳인 하버드는 노예 제도와의 연관성을 수정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배정하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하버드 대학교의 위임을 받은 한 내부 위원회가 이 ‘명문 대학교’ 의 노예제도 및 우생학 연구 -어느 인종이 더 낫고 어느 인종이 더 못하다는 연구; 독일에서의 이 연구는 나찌가 유태인 8백만 명을 학살하는 근거로 이용됨- 와의 관견성을 철두철미하게 조사산 결과를 출간했다고, 이 대학교 총장 로렌스 바코우가 화요일 공표하면서, 이 학교의 도덕적/법적 한계를 넘어산 과거 행위에 대한 “수정을 가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따로 떼어놓았다고 덧붙였다.   하버드 총장 관련 위원회와 노예제도…

    • SVT
    • 22-04-29
    • 35
  • 히루 오노다: 항복까지 30년 걸렸던 일제 병사, 사망
  • 아직도 자신의 검을 갖고 다니는 히루 오노다가 1974년 항복을 위해 밀러핀 밀림 밖으로 걸어나오고 있다.   이 기사는 8년 이상 전의 것임    세계 제2차 대전 시 정보 장교였던 그는 1974년 구슬려서 나오게 될 때까지 필러핀 (필리핀) 밀림 속에 숨어 있었다    글: 쟈스틴 맥커리, 동경   입력 2022.4.19The Guardian 원문 2014.1.17. 금   [시사뷰타임즈] 세계 제2차 대전이 끝난 뒤 거의 30년 만에 은신처에서 나와 항복했던 마지막 일제 병사가 죽었다.   육군 정보 장교였던 히루 오노다 그가 1974년 필러핀 밀림 속 은신처에서 설득 당해 밖으로 나오게 됐을 때 선풍을 일으켰다.   일본 서부 와까야마 현 토착인이 목요일 동경에 있는 한 병원에서 심장 부전으로 죽었다고 그의 가족들이 말했다. 나이는 91세였다.   밀림에…

    • SVT
    • 22-04-19
    • 29
  • 키에프 부차 마을 참극: “저도 죽였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이리나 아브라모프가 부차 마을의 완전 파괴된 자신의 집 바깥에 서있는데, 이 집에서 자신의 남편도 살해됐다. ‘저들이 나도 죽여 주었더라면 얼마나 좋을가요’ 라고 이리나는 말했다.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가 한때 딸 및 사위 올렉과 함께 살았던 집 안에 서있다. “둘 다 죽었을 때, 난 텅비었다고 느꼈다. ”난 오로지 죽고 싶었다.“     글: 조엘 간터   입력 2022.4.6.BBC 원문 2022.4.5.   [시사뷰타임즈]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시 교외에 있는 자신의 집의 화재를 잡기 위해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는 필사적으로 노력을 하면서, 자신의 사위에데 도와달라고 큰 소리로 외치고 있었다.   라셔 (러시아) 병사들이 볼로디미르의 집 현관문을 부수고 들어왔고 집을 향해 총질을 시작하더니, 볼로디미르 (72). 딸 이리나 (48), …

    • SVT
    • 22-04-06
    • 210
  • 유크레인, ‘국제용병부대’ 모집 중단한 이유 보여주는 상황들
  • 유크레인의 조지안 부대 일원들이 유크레인 키에프에 있는 군사기지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 2022.2.4. © AP / Efrem Lukatsky     입력 2022.4.2.RT 원문 2022.4.1.     이 용병부대장은 무기가 다 떨어져 가고 있는 중이며, 훈련도 받지 않은 서구인들은 도움이 아니라 장애물이 돼 왔다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한 대변인은 금요일, 캐나다의 국립포슷 지에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국제용병부대’ 는 더 이상 라셔와 싸울 외국인 신규모집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가 한때 두 팔 벌여 서구 모집 신병들을 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대변인은 현재 신병 공급은 저조하며, 무경험 자원봉사자들은 전투할 준비도 돼 있지 않다고 했다. 이미 전장에 가본 자원자들은 비무장에 비훈련 상태로 전선으로 보내지…

    • SVT
    • 22-04-02
    • 378
  • IPCC: 기후 변화 영향 보고서, 확고한 경고
  • IMAGE SOURCE,GETTY IMAGES     입력 2022.2.21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기후변화 영향에 대한 새로운 보고서 하나가 상승일로인 기온이 모든 살아있는 것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이제껏 중 가장 걱정스러운 평가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클 것이다.   이 보고서는 정부간 기후변화 위원회 (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내놓는 중요 보고서 3건 중 2번째 것이며 지난해 11월 COP26 정상회담이 열린 이후로 처음이다.   과학자들과 관리들은 2월 28일,그들의 결론을 발표하게 된다.   이 연구는 도시와 해안 공동체뿐 아니라, 지역적인 영향에 중점을 둘 것이다.   IPCC는 정부를 대신하여 6~7년마다 온난화에 관한 최신 연구에 대해 이러한 대규모 검토를 작업을 한다. 이 가지 보고서는 동 위원회의 6 번째 …

    • SVT
    • 22-02-22
    • 289
  • 미국의 영원한 얼룩: 관타나모 20년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
  • 관타나모 20년 및 테러와의 전쟁은 영원히 미국의 얼룩으로 남아있게될 것이다. 큐버 관타나모 만에 있는 관타나모 만 구류본부 수용소 6 재활장 내부에서 구류자들은 달리기 운동을 한다. © John Moore / Getty Images     입력 2022.1.12.RT 원문 2022.1.11.   글: 킷 클라렌벍정치와 인지도의 형태를 가꾸는 역할을 하는 정보부를 탐험하며 조사하는 언론인. 그의 트위터 @KitKlarenberg1월11일은 합병한 큐버 (쿠바) 땅에 법역 외의 (법이 제정된 국가 밖에서도 유효한) 미국의 고문용 감옥이 관타나모 만에 맞춤형으로 건설되어 이곳에 최초로 재소자들이 도착한지 20주년이 되는 날이다.    ※ 관타나모 만 수용소: 관타나모 만 수용소는 미국에서 운용하고 있는 큐버 관타나모 만 해군 기지 안에 있는 수용소를 말한다. 테러와의 전쟁에서 체포한 …

    • SVT
    • 22-01-12
    • 229
  • 대단원의 막: 기슬레인 맥스웰, 앱스틴 소녀 학대 포주행위 유죄
  • 법정 밑그림 한 장은 기슬레인 맥스웰이 유죄 평결이 봉독될 때, 불안한 얼굴로 앉아있는 모습을 보여 준다. IMAGE SOURCE,REUTERS /엡스틴과 맥스웰 IMAGE SOURCE,US ATTORNEY'S OFFICE SDNY     입력 2021.12.30.BBC 원문 2분 전   [시사뷰타임즈] 기슬레인 맥스웰은, 미국인 금융업자 제퍼리 엡스틴이 성적으로 학대할 수 있도록 어린 여자아이들을 모집하여 밀매한 것에 대해, 유죄가 됐다.   60살인 이 여자는 자신에게 붙어있던 5~6가지 혐의 -미성년자를 성 밀매했다는 가장 심각한 협의 포함- 에 대해 유죄가 된 것이다.   평결은 뉴욕에서 배심원 12명이 5일 내내 하루 종일 숙고를 한 끝에 나온 것이다.   이 결과는 영국의 사교게 여자 명사가 남은 여생을 감옥에서 지내게될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 평결은 1994년에서 2004년 사이…

    • SVT
    • 21-12-30
    • 218
  • 악명 높은 소아애 병자 엡스틴: 백악관, 제 집처럼 드나들어
  • [자료사진] 빌 클린튼 대통령과 제퍼리 엡스틴     입력 2021.12.4.RT 원문 2021.12.3.   [시사뷰타임즈] ‘매일 우편 (데일리 메일)’ 지가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악명 높은 소아병 애자 제퍼리 엡스틴은 당시 대통령이었던 빌 클린튼 정권의 백악관을 그의 첫 번 째 임기 동안 엄청나게도 17번이나 들어갔었다고 나온다. 어느 날엔, 하루에 세 번이나 들어갔다.   정보자유법을 통해 매일 우편 지기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엡스틴은 주로 서쪽 별관으로 갔으며, 주로 대통령 클린튼을 보러 온 것임을 시사했다. 엡스틴-클린튼 관계는 최소한 클린튼이 대통령직을 시작할 시점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방문자 기록을 보면 엡스틴과 그의 여자 포주라고 알려진 기슬레인 맥스웰은 클린튼이 1993년2월에 취임을 하고나서 겨우 한 달 …

    • SVT
    • 21-12-04
    • 336
  • ["제인" 의 증언 1] "맥스웰과 엡스틴, 내 나이 14살 때부터 성적 학대했다"
  • 기슬레인 맥스웰은 누구인가? 제퍼리 엡스틴의 전 여친이자 사교계 명사로 재판까지 받는다.     입력 2021.2.1.CNN 원문 2021.12.1   [시사뷰타임즈] 엊그제인 화요일, 기슬레인 맥스웰의 성 밀매 심판에서, 자신이 14살 때 억만장자 제퍼리 엡스틴의 절친한 단짝 (여) 을 만났고 엡스틴이 후원자로 있는 한 산장에서 그의 친구들과 아이스크림을 먹었다고 증언했다.   법정에서 가명으로 “제인” 이라고 통한 이 여자는 1994년 소개 후, 자신과 자신의 엄마가 훌로리더에서 차 한잔을 하며 만났는데, 엡스틴이 자센에게 조언을 해 줄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했다. 그때부터 제인은 엡스틴의 집으로 혼자서 가기 시작했다.   처음에, 맥스웰과 엡스틴은 자신과 함께 있으며 가족과 자신의 관심사에 대해 묻고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곳으…

    • SVT
    • 21-12-01
    • 409
  • 진실화해위 3차 조사 시작: 나라 파수꾼은 대통령 아니라 국민
  •  감춰졌던 학살 가해자 35명의 이름, 이제사 밝혀졌다./ KBS대전 6.25 UHD 특별기획 골령골, 묻혀버린 진실 2부 '감춰진 이름들' / KBS대전 20210622 방송 입력 2021.11.14.   [시사뷰타임즈] 국민보도연맹은 1949년 6월 5일 좌익 계열 전향자로 구성됐던 반공단체 조직이다. 1948년 12월 시행된 국가보안법에 따라 ‘극좌사상에 물든 사람들을 사상전향시켜 이들을 보호하고 인도한다’는 취지와 국민의 사상을 국가가 나서서 통제하려는 이승만 정권의 대국민 사상통제 목적으로 결성됐다. 일제 강점기때 친일 전향 단체였던 대화숙을 본떠서 만든 조직체 보도연맹은 ‘대한민국 정부 절대 지지’, ‘북한 정권 절대 반대’, ‘인류의 자유와 민족성을 무시하는 공산주의사상 배격 · 분쇄‘, ‘남로당, 조선 로동당 파괴정책 폭로 · 분쇄’, ‘민족진영 각 정…

    • SVT
    • 21-11-14
    • 558
  • [화우치 비밀1] 화우치, 중국 연구소에 코로나 기금? 랜드 폴 의원 해고 촉구
  •   입력 2021.9.8.RT 원문 2021.9.8.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코로나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종전에 그가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기관이 중국에서의 위험스런 “GOP (gain-of-function)” 연구를 하라고 기금을 대주었음을 시사하는 서류가 공개되면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다.   GOP (gain-of-function) 연구란?   (트럼프에서 바이든에 걸친) 미국 보건 고문의 해고 요구는 ‘차단 (Intercept)' 지가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 -국립 두드러기 및 감염성 질병 연구소 (NIAID)- 이 문서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금 지급 요청이 연방 기금을 통과하여 중국의 논란많은 바이러스학 연구소 (WIV) 에 전달됐던 것을 포함하여, 코로나바이러스 연구기금을 대준 것과 관련된 자료 900쪽 이상을 입수하자 나온 것이다.   코로나-19 전염병 기간 내내 화우치와 승…

    • SVT
    • 21-09-08
    • 811
  • [화우치 비밀3] 비글자유계획으로 맹비난 받고, 개실험 소송 위협도
  • © bfp.org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7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개에 대한 비인도적인 실험에 대한 보도가 나오면서 또 다른 동물권리단체들에게서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비글자유특별계획 (BFP) 이란 것은 그러한 실험을 불법적으로 할 것이라는 것을 암시했다.   동물실험과의 전투에 전념해 온 이 단체는 자신들의 목소리를 화우치의 동물에 대한 잔인성을 반대하며 점점 커지고 있는 합찰 소리에 보탰다. 수요일, 비글자유특별계획은 화우치 박사의 국립 두드러기/감염성 질병 연구소에 대해 미묘한 법적 위협을 가하면서, “만일 과학과 낭비적인 납세자 돈 지출이 당신에게 비글 새끼들에 대한 실험을 중단해야겠다는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아마도 법적 소송이 당신을 변화시킬 것” 이라고 …

    • SVT
    • 21-10-28
    • 231
  • [화우치 비밀2] 美 세금으로 개에 잔인한 약 실험, 의원들 집중 비난
  • © Reuters / Stefani Reynolds; PXfuel.com / Merissa Hamilton@merissahamilton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3   [시사뷰타임즈] 미 의회 의원들이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이 비글 (다리도 짧고 몸집도 작은 사냥개) 의 성대를 잘라 이들이 우는 소리를 잠재워버린 것이 포함된 제반 실험에 기금을 대준 것이 드러나자 백악관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에게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화요일, 공화당 및 민주당 의원 24명은 화우치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우리는 국립 두드러기/감염성질병 연구본부 (NIAID) 가 의뢰한 비용도 많이 들고, 잔인하며 또한 불필요하며 납세자들의 세금으로 하는 개에 대한 실험에 대한 보고내용들에 대해 엄중한 우려심으로 이 편지를 쓴다.” 고 했다. 이 편지는 NIAID의 국장인 앤서니 화우치가 2018년과 2019년에 비글의 …

    • SVT
    • 21-10-28
    • 211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2
  •     입력 2021.10.30.CarbonBrief 원문 2015.12.3.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파리 기후 협정에서 나온 결과는 이미 분명한바: 섭씨 2도 아래로 기온 상승을 제한하겠다는 것은 성공하지 못하게 돼 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말은 연구결과들이, 정치인들이 그리고 관측자들이 끝도 없이 되풀이 했던 내용이다.   아마도 여러 나라들의 전 세계적 기온에 대한 기후 약속의 결과로 가장 널리 인용됐던 수치는 ‘기후조치추적자’ 가 계산한 섭씨 2.7도일 것이다. ‘세계자원연구소’ 는 유사한 결론에 …

    • SVT
    • 21-10-30
    • 546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1
  •    상호작용성: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 누가 뭘 원하나?     입력 2021.10.30.BBC 원문 12시간 전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다수의 다른 시각에 따라,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이 목표로 성취해야하는 것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해 수십만 가지 단어가 쓰여왔다.   COP26 의장인 영국은 이 회담에서 우선시 해야할 것을 정해 놓았는데, 즉 “섭씨 1.5도까지 도달 유지‘, 적용, 재정 및 공동협력을 위한 포부이다.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은 ”석탄, 차량, 현금 그리고 나무들“ 이라고 …

    • SVT
    • 21-10-30
    • 248
  • [캐나다 실체4] 대규모 어린이 무덤 격노 속, 천주교회 두 곳 더 화재
  • 자료사진: 캐나다, 마니토바에 있는 과거 브랜든 인디언 기숙학교터에 세워져 있는 십자가. 2021.6.12. © REUTERS/Shannon VanRaes     입력 2021.7.2.RT 원문 2021.6.28   [시사뷰타임즈] 브리티쉬 컬람비어에 있는 또 다른 천주교회 두 곳이 불기에 휩싸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첫 번째 국가들의 어린이들을 위한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기숙학교 두 곳에서 대규모 무덤들이 발견된 이래로, 파괴된 천주교회는 4곳이 됐다.   이 화재 두 건은 토요일 오전에 보도됐는데, 60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초파카에 있는 성모 교회 및 헤들리에 있는 성 앤의 교회 두 곳을 불길이 삼키고 있다. 성 앤의 교회가 있는 땅은 상부 시밀카메엔 인디언 결속체에 속한 것이며, 초파카는 하부 시밀카메엔 영토에 속한 것이다.   이 두 교회 건물은 나무로 지어진 것이…

    • SVT
    • 21-07-02
    • 974
  • [캐나다 실체3] 7월1일 국가의 날, 일리저버스 II 동상 쓰러뜨려
  • 캐나다, 마니토바, 위니펙 주 입법부 바깥에서 집회가 벌어지는 동안 외관이 훼손된 일리저버스 2세 여왕의 동상이 쓰러뜨려 진 뒤 누워있다. 7월1일 © Reuters / Shannon VanRaes 식민지 시대, 천주교 기숙학교 표지없는 무덤 발견으로 얼룩 입력 2021.7.2.RT 원문 2021.7.2.   [시사뷰타임즈] 시위자들이 토착민 학교 어린이들의 표지 없는 무덤들이 발견된 것에 대한 격노를 터뜨리며,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여왕 2세 흉상을 비롯 마니토바 입법부에 Dt는 동상 몇 개를 쓰러뜨렸다.   입법부 건물 인근에 집결한 운동가들은 목요일 항의시위를 위해 주도 위니펙에 자리잡고 있는 입법부 건물 근처에 집결하여, 한때 인근에 있는 일리저버스 여왕 2세 동상을 걸어내려가면서 이 동상을 홱 잡아 당겨 땅에 쓰러뜨렸다.   일리저버스 …

    • SVT
    • 21-07-02
    • 328
12345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벨화스트 축제: 교황 “벽은 허물고 다리를 놓아야 합니다” 입력 2022.2.17.BBC 원문 2022.1.30. [시사뷰타임즈] 교황의 친선 영상 전언이 수요일 사회 전반을...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美 판사, 비행기-기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무효 판시 © Getty Images / Joe Raedle 입력 2022.4.19.RT 원문 2022.4.18. 훌로리더 법정의 한 판결이 바이든 행정...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1.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2. 尹 뒤에 있던 김건희…文보...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5.16 ~ 5.22 쥐띠24년생 부부사이, 아픈 것부터 조심36년생 말 조심하라 아니면 낭패 있다48년생 작은 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