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2


 

 

입력 2021.10.30.

CarbonBrief 원문 2015.12.3.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파리 기후 협정에서 나온 결과는 이미 분명한바: 섭씨 2도 아래로 기온 상승을 제한하겠다는 것은 성공하지 못하게 돼 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말은 연구결과들이, 정치인들이 그리고 관측자들이 끝도 없이 되풀이 했던 내용이다.

 

아마도 여러 나라들의 전 세계적 기온에 대한 기후 약속의 결과로 가장 널리 인용됐던 수치는 기후조치추적자가 계산한 섭씨 2.7도일 것이다. ‘세계자원연구소는 유사한 결론에 이르고 있는 수 많은 다른 연구 결과들을 분석해왔다.

 

섭씨 2도로 제한2010년 이후의 유엔 기후 협상 목표로 명시돼왔는데 - 그렇기에 만일 파리 협정이 이를 성취하지 못한 것이면, 왜 이협정이 이미 실패작이라고 낙인을 찍지 않고 있는 것일까?

 

이 상황에 소위 일부 사람들이 포부의 틀이라고도 부르는 역류방지틀이 등장한다. 이것은 기후변화를 처리하기 위한 제반조치들이 반드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욱 야심찬 것이 되도로 진보적인 것이 되게 한다.

 

 

(톱니바퀴) 역류방지틀 (ratchet mechanism) 이란?

 

 


역류방지틀...자세히 보기


 

이번 주, 여러 나라들은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협상 천달 등장했던 세계 지도자들의 도와주면서, 54쪽짜리 초안 협상 절차를 시작했다.

 

그러나 찾아보아도 톱니바퀴에 대해 언급하는 서류는 없었고 -이 말이 한 번만 나오는 것도 아니었다. 초안 자체 내에 현안문제를 포함하고 있는 것도 아니지만, 협정 초안을 통틀어 흩어져 있으면서, 다른 현안 문제들과 연계돼 있거나 통합돼 있었다.

 

그린피스 같은 관측자 단체들은 꽤나 단순한 구조로 밀어붙이고 glTek.

 

이론상, 여러 나라들은 의도적으로 국가가 결정한 기여상황들” (INDCs) 5년 마다 제출하도록 돼 있었는데, 자국이 배출가스를 얼마나 많이 감축할지 개요를 정하는 것이었다. 각 나라가 제출한 것은 지난해의 것보다 더욱 야심찬 것이곤 했는데, 말하자면, 계속 높게 잡는 것이었다.

 

이러한 제출 서류들은 그 이후 전 세계 기온 상승을 막는 전반적인 효과를 평가해 보기 위해 검토됐다. 특히, 이렇게 제출된 내용은 초안의 장기 목표 설정에 대한 기준점이 되곤 한다. 장기 목표 -가능성이 뻔한- 는 역류방지틀이 훨씬 더 강하게 가동돼야 한다는 뜻이 된다.

 

이러한 검토에서 얻은 지식을 염두에 둔 상태로, 여러 나라들은 그후 숙제하는 기간을 갖곤 했는데, 여기서 이 나라들은 자국이 의도하는 기여 상황을 훨씬 더 야심차게 만들 기회를 갖는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 기여상화이란 것이 공식화 되어 협정에 명시되곤 했다.

 

그러나 파리에서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역류방지틀이란 것의 세부적인 내용과 전반적인 개념은 난제들로 가득차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에 본사를 둔 두뇌집단인 천연자원 방어 위원회의 국제프로그램 부장인 제잌 쉬밋은 본지 카본브맆에 여러 나라들이 파리에서의 마지막 밤에 아직도 논읠을 하고 있다는 것은 중대한 문제들 중 하나 일 수 있다고 말한다.

 

 

여러 나라들은 얼마나 정기적으로 INDCs를 제출해야 하나?

 

 

대개의 나라들은 5년을 주기로 함께 모이고 있다. 프랑스와 중국은 최근 이 문제에 대한 공통분모를 발견한 뒤 양국 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적었다.

 

사람들은 5년마다 평가하는 것을 지지하며 전반적인 진보 상황을 포괄적인 방식으로 합의된 장기 목표가 되게 한다. 이러한 평가의 결과는 당사국들에게 자국의 조치를 국가적으로 정한 방식으로 정기적으로 향상시키라고 알려주는 게 될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INDCs 다음 협상자리의 결과가 합의내용이 집행되는 해인 2020년이 되자마자 제출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이러한 생각은 이 단기적인 틀이 여러 나라들로 하여금 정기적으로 공식 목표에서 과학 및 기술 발전을 포착함은 물론이고, 초과 달성에 대해 조정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검토해야 할 검토내용은 무언가?

 

 

 

유엔 초안에 제시된 검토에는 두 가지 형태가 있다.

 

제안된 INDCs의 총체적 영향을 살펴보는 "사전" 검토가 있다. 이는 여러 나라들에게 자국이 제출한 것이 공식화되기 전에 완화 목표를 개선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또한 합의 법조문 전체가 포함돼 있는 "전 세계적 평가" 도 있다. 이는 사전 검토와 거의 동일한 과정을 설명하며, 필요한 포부 수준과 관련된 후속 약속 기간을 위해 제안된 국가적으로 정한 기여 상황을 통해 소통된 포부 수준에 대한 총계를 평가하도록하는 것이다.

그렇다, 혼란스럽다. 그러나 이러한 반복은 검토 과정을 밀어붙이는 것이 사실상 협약 본문에 걸리도록 두 방을 쏘게 한다는 뜻이 된다.


할 것이 더 있다. 평가 조항은 여러 나라들의 기존 기여상황들이 어떻게 이행되고 있는 중인지 검토할 것을 시사하는데 -합의 부문에 대헤 이행되는 과정을 또한 투명하게 하라는 말이다. 이것은 미래의 약속이 현재 회의에서의 것보다 반드시 더 강력하게 하려는 또 다른 수단이다.

 

최저 개발국 집단에 따르면, 2018/19에 시작된 두 가지 종류의 검토를 해야한다고 한다. 갬비아의 환경부 장관 파 오우스만 자르주는 국제환경/개발 연구소와의 취재 대담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가장 좋게 사용할 수 있도록 알려 준 과학 및 기타 적절한 기술적, 사회적 및 경제적 정보에 의한 여러 약속/여러 의무에 대한 사후 이행 상황에 대한 검토는 물론이고, 제안 했던 기여상황 및 약속들에 대한 사전 평가에도 전념해야만 한다.”

 

그러나 검토란 것이 각 국가의 INDCs 목표를 정하게 하고 잠정적으로 비평을 받게 해 줄수록, 자국의 국가 주권 수호를 우려하는 여러 나라들의 반대를 더욱 받을 가능성이 크다.

 

WWF의 기후변화 담당관인 자코 두 토이트는 카볼브맆에게 당사국들은 검토 지표가 어떻게 될지 모르고 있는 한, 마땅히 사전 검토를 한다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에 대해 두려워 한다.” 고 했다.

 

 

검토는 완화 약속을 꼭 다루어야만 하나?

 

 

이론 상, 파리 협정은 완화, 적응 그리고 재정의 균형을 맞춰야만 한다.

 

역류방지 틀이라는 개념이 거의 종합적으로 완화 부분에서 다루어지는 개념인 반면, 다음과 같은 다른 영역들에도 분명한 언급이 있다.

 

적응에 대한 부분은 정기적인 간격으로 적을 조치의 증가하는 효율성에 대한 관점으로평가돼야 할 것임을 시사한다.

 

추가적으로, 재정 부문은 개발 도상에 있는 당사국들이 밝힌 필요성과 우선성을 근거로모금될 돈의 단기 양적 목표에 대한 주기적인 관점이 돼야할 것임을 시사한다.

 

완화, 적응 그리고 재정을 이런 방식으로 연계시키면 장점이 몇 배가 된다.

 

개도국들은 자국들의 목표들 이행에 도움이 되는 돈을 얼마나 많이 사용할 수 있을 것인지 분명한 상태라면, 더욱 엄격한 배출가스 폭표들을 택할 용기를 얻게될 수도 있다.

 

인도는 역류방지 틀에 이르는 이러한 지름길 적인 접근방식을 지지하고 잇는 나라들 중의 하나다. 인도 협상단의 대표부들 중의 한 명인 아자이 만수르는 사업기준 신문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전 세계적인 평가는 모든 이의 노력이 집합적으로 우리들을 어디로 데려가는지를 알게 한다. 우린, 그러므로, 전 세계적 평가가 단지 완화에 대해서만 여러 나라들이 뭘 더 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한 측정치 및 신호를 제공하는 지표가 아닌, 재정, 기술에도 그러한 지표가 돼주었으면 한다.”



검토가 있게 되면 어떤 일이 일어나나?

 

 

검토 과정은 시간이 흐르면서 포부 내용이 향상시키면서 존재해야 한다는 것에 광범위하게 의견이 일치돼 있다.

 

어려운 점은 각국의 INDCs들은 서로 다른 기간을 잡고 있다는 사실이다. 약속/검토/강화 등의 절차를 조화롭게 연출하는 것은 그러므로, 미국이나 인도 같은 나라들이 동시에 조화를 맞춰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를 해봤자, 거의 불가능에 가깝게 된다.

 

예를 들면, 미국은 2025년까지의 목표치를 제출했고, 인도, 중국 및 유럽연합 등 대부분의 다른 나라들은 2030년까지의 것을 제출했다.

 

이것은 일부 국가들은, 자국들의 약속을 이행하고 있는 중간에 스스로 검토하고 있다고 여기면서, 차후의 10년 중 후반부에 대한 것마저도 꼭 새로운 목표치를 제출해야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뜻한다. 진행을 하고 있는 목표들은, 많은 경우 입법화된 것 및 계획들이 이미 가동 중에 있기 때문에, 상향 조정하는 것이 힘들 수 있다.

 

미국의 기후변화 특사인 탓 스턴은 언론 요약 설명회에서 2030년 후에는 이 절차가 더욱 동시에 일어나는 것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여러 나라들이 점점 더 5년 단위 검토에 대해 생각들을 하고 있으며 나라에 따라 두 가지 다른 것들이 행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미국을 보면, 5년마다 다음 5년에 대하 새로운 목표를 생각하고 있곤 했다. 우린 더더욱 많은 나라들이 그런 관점에서 우리와 함께 해주길 바라며, 확실히 2030년 이후의 기간에는 여러 나라들이 실제로 매 5년 마다 새로운 목표를 시행하고 있는 것을 보게될 것이다. 그러나 그때 이전에라도, 5년 단위 검토를 보고 싶은바, 그러한 검토기간에 여러 나라들이 새로운 목표를 설정하거나, 아니면, 자국의 설정한 10년짜리 목표를 위한 기간 한 가운데 있으면서 목표치를 올려야 하는지 알기 위해 또 다른 목표를 바라보게 되도록 하기 위함이다.”

 

 

여러 나라들, 뒷걸음질 할 수도 있을까?


 

파리 기후 정상회담에서의 또 다른 핵심적 논의 사항은 장기적 목표”, 다시 말하면 여러 나라들이 어떻게 해야 섭씨 2도까지 기온을 제한한다는 국제적인 목표를 측정 가능한 현실로 바꿔놓을 수 있는가 인바 - 예를 들면, 배출가스 0 이라는 목표 또는 어떤 특정 해까지 경제에서 탄소를 제거하겠다 (탈 탄소) 등을 통한 방법을 말한다.

 

기후 공동체들이 이러한 목표 쪽으로 얼마나 가깝게 세계를 몰고 가는지는 어떤 포부 내용이 측정돼야 할 것인지에 대한 기준점이 될 가능성이 클 것이다.

 

원문에는 또한, 자신들의 약속을 재개하거나 새로운 약속들을 공식화 함에 있어 여러 나라들이 반드시 뒷걸음질을 하지 않도록 하는, “진보성 (누적성)" 의 개념도 포함돼 있다.

 

결어

 

 

현재 상태 그대로, ‘역류방지 틀은 덜한 것을 위한 건 아니며 산발적으로 퍼져나가는 원본의 단편적 토막들을 모아 놓은 것에 더 가깝다.

 

여러 나라들은 포부가 정확히 언제까지 어떻게 증가돼야 하는지에 대해 의견이 갈리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이번 주에 열릴 파리에서의 회담은, 기온 상승에 한계를 둘 요량이라면, 더욱 큰 포부를 필요로 한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거의 없다.

 

런던에서 활동하는 두뇌집단인 E3G의 정책 고문인 루이사 개슨은 회담 말미에 참가국들이 그 어떠한 것에 서명을 하든 간에, 모종의 해석이 필요할 가능성이 크다고 카본브맆에 말했다. 이렇게 법으로 정해 놓은 틀은 현실세계의 언어로 번역할 신호로 변형돼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개슨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파리 회담은 원본상 안도감을 얻으려는 것 -요주의 국가에서 벗어남으로써- 에 관한 것이지만, 현실로 만들려는 것에 관한 것이기도 하다.”



COP21 PARIS 3 December 2015 12:38

 

Explainer: the ‘ratchet mechanism’ within the Paris climate deal

 

One outcome of the Paris deal is already certain: it will not succeed in limiting temperatures to below 2C.

 

This has been repeated ad infinitum, by studies, by politicians and by observers.

 

Perhaps the most widely quoted figure for the impact of countries’ climate pledges on global temperature is the 2.7C rise calculated by Climate Action Tracker. The World Resources Institute has analysed the numerous other studies that come to similar conclusions.

 

The 2C limit has been enshrined as the aim of UN climate negotiations since 2010 so if Paris has already failed to achieve it, why is it not already being labelled as a failure?

 

This is where the so-called ratchet mechanism comes in, or the “ambition mechanism”, as some are calling it. This will ensure that actions to deal with climate change become progressively more ambitious over time.

 

What is the ratchet mechanism?

 

This week, countries have started the process of negotiating a 54-page draft text, helped on the way with the input of world leaders who made an appearance on day one to set the direction.

 

But there’s no point in searching the document for the “ratchet” the word does not even feature once. It is not a self-contained issue within the text, but is scattered throughout the deal, linked with and integrated into other issues.

 

Observer groups, such as Greenpeace, are pushing for a fairly simple structure.

 

In theory, countries would submit new “intended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s” (INDCs) every five years, outlining how much they intend to reduce emissions. Each submission would be more ambitious than the last, namely, ratcheting up.

 

These submissions would then be reviewed to assess their overall impact on stemming the rise of global temperatures. In particular, it will be benchmarked against the long-term goal set up in the text. A weak long-term goal still a distinct possibility will mean the ratchet mechanism has to work even harder.

 

With the knowledge gained from this review in mind, countries would then have a “homework” period, where they have the opportunity to make their intended contributions even more ambitious.

 

And, finally, the contributions would be formalised and inscribed in the agreement.

 

But both the details and the overall concept of the ratchet mechanism are expected to be fraught with difficulties during the negotiations in Paris.

 

Jake Schmidt, international programme director at the US-based think-tank Natural Resources Defense Council, tells Carbon Brief that it could be one of the “crunch issues” that countries are still discussing on the final night in Paris.

 

How regularly should countries submit new INDCs?

 

Most countries are rallying around five-yearly cycles. The French and the Chinese recently found common ground on this issue, writing in a bilateral statement that:

 

They support taking stock every five years and in a comprehensive manner of overall progress made towards reaching the agreed long-term goals. The results of this stocktake will inform Parties in regularly enhancing their actions in a nationally determined manner.

 

This means that the next round of INDCs could be submitted as soon as 2020, the year that the agreement comes into force.

 

The idea is that this short time-frame would give countries the opportunity to regularly capture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s in their official targets, as well adjust for any overachievement.

 

What should the reviews review?

 

There are two types of review suggested within the UN draft text.

 

There is an “ex ante” review, which would look at the aggregate impacts of the proposed INDCs. This would give countries the chance to improve their mitigation targets before they are formalised.

 

There is also a “global stocktake”, to which an entire article of the agreement is dedicated. This outlines a process almost exactly like the ex ante review, with the suggestion that it should consider “assessments of the aggregate level of ambition communicated through the proposed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s for the subsequent commitment period in relation to the level of ambition needed”. 

 

Confusing, yes. But this repetition does mean that those pushing for such a review process essentially have two shots at anchoring it in the text.

 

There’s more. The stocktake article also suggests a review of how countries’ existing contributions are being implemented a process that is also covered in the section of the agreement on transparency. This is another means of ensuring that future commitments are stronger than the current round.

 

According to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group, the agreement should cover both kinds of review, starting in 2018/19. Pa Ousman Jarju, minister of environment in The Gambia,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International Institute for Environment and Development:

 

We must also commit to an ex-ante assessment of proposed contributions and commitments as well as an ex-post review of the implementation of these commitments/obligations that is informed by the best available science and other relevant technical, social and economic information.

 

But the more the review allows individual countries’ INDCs to be targeted and potentially criticised, the more opposition it is likely to receive from countries concerned about safeguarding their national sovereignty.

 

Jaco du Toit, climate change officer at WWF, tells Carbon Brief: “Parties are rightfully fearful of what it means to have an ex ante review, as long as they don’t know what the indicators of that review will be.”

 

Should the review just cover mitigation commitments?

 

In theory, the whole Paris agreement should balance mitigation, adaptation and finance.

 

While the concept of the ratchet mechanism is dealt with most comprehensively in the mitigation section, there are also clear references to it in these other areas.

 

The section on adaptation suggests that there should be a stocktake “with a view to increasing the effectiveness of adaptation actions” at regular intervals.

 

Additionally, the section on finance suggests there should be a periodic review of short-term quantified goals of the money to be raised, “based on the needs and priorities identified by developing country Parties”.

 

Linking mitigation, adaptation and finance in this way has multiple advantages.

 

Developing countries could be encouraged to take on more stringent emissions targets if it is clear how much money will be available to help them implement them. An adaptation stocktake could likewise spur greater mitigation ambition in order to avoid increasingly costly and severe climate impacts.

 

India is one of the countries supporting this cross-cutting approach to the ratchet. Ajay Mathur, one of the lead members of India’s negotiating team, told the Business Standard newspaper:

 

What the global stocktake does is see where everyone’s effort collectively takes us. We, therefore, would like that global stock-take be an indicator that provides a measure or signal of what countries need to do more and not just on mitigation, but also on finance, technology.

 

When should the first review be?

 

The key question here is whether the first review should be before or after 2020.

 

The text currently proposes a “facilitative dialogue” in either 2018 or 2019. This would not be part of the binding process set up by the Paris agreement, as this only comes into force in 2020, but it could act as a “trial run”, WWF’s Jaco du Toit tells Carbon Brief.

 

This would provide an opportunity for countries to revise their current INDCs ahead of their formal inscription in 2020, when they will start to be implemented.

 

The formal process could begin some time during the 2020s, although there’s currently no consensus on when, or on whether it would cover proposed INDCs, or those already being implemented, or both.

 

If the latter, then progress happening in the present round of commitments could be used to inform the targets of the subsequent round of proposals an approach supported by India.

 

India’s Ajay Mathur said that he did not currently envisage a process that would see India revising its 2030 target. He told a press briefing:

 

If you do it [the stocktake] very early in the period, then we wouldn’t have had much experience in seeing how the process is working, but if you do it middle or late, then there is a possibility that we can say, OK, we can do more, because we can see we are achieving what we have promised. At that point in time, a more ambitious, subsequent INDC can be thought about. At the moment, we’re saying it’s beyond 2030. This is far out into the future.

 

What happens when the review has taken place?

 

There is broad consensus that a review process should exist to enhance ambition over time.

 

The difficulty is that different INDCs cover different time periods. Choreographing the process of pledge/review/strengthen therefore becomes nigh-on impossible, even though countries such as the US and India have stressed the desirability of a synchronised approach.

 

For instance, while the US has submitted a target for 2025, most other countries, including India, China and the EU, have a target for 2030.

 

This means that some countries will not necessarily have to think about submitting a new target until the second half of the decade, finding themselves trying to review a commitment they are in the midst of implementing. In-progress targets can be difficult to revise upwards, as in many cases legislation and plans will already be in motion.

 

Todd Stern, US special envoy on climate change, told a press briefing that the process could become more synchronised after 2030. He said:

 

I think countries are increasingly thinking of a five-years review, and two different things might be going on dependent on the country. For the US, each five years we’d be doing a new five-year target. We would hope more and more countries join us in that regard, and certainly in the post-2030 period you would see countries doing actual new targets every five years. But even before that time we would want to see an every-five-year review, so at that review period countries are either putting in a new target, or they’re in the middle of a target period that’s 10 years long and they’re taking another look at their target to see if it ought to be increased.

 

Could countries go backwards?

 

Another key debate at the climate talks in Paris is the issue of the “long term goal”, or how countries turn the international goal of limiting temperature rise to 2C into a measurable reality for instance, through a target of net-zero emissions or decarbonisation of the economy by a certain year.

 

How close the climate commitments take the world towards this goal will likely be the benchmark against which ambition is measured.

 

The text also includes the notion of “progressivity”, ensuring that nations do not go backwards upon reopening their commitments, or formulating new ones.

 

Conclusion

 

As it stands, the ratchet mechanism is less of a mechanism and more of a sprawling collection of snippets of text.

 

Countries remain divided on how exactly ambition will be increased and by when. But there is little doubt in Paris this week that more ambition is needed if temperature rise is to be limited.

 

Whatever they sign is likely to require some interpretation at the end of the negotiations, Louisa Casson, policy advisor at London-based think-tank E3G, tells Carbon Brief. This legal mechanism will need to be transformed into a signal that will translate into the language of the real world. She says:

 

It’s about getting the hooks in the text, but also about making it a reality.


[기사/사진: CaebonBrief]

 



Comment



  • 캐나다 토착 공동체들, 英 여왕 상대로 사과-배상 모색
  •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 © Global Look Press / 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2.5.17.RT 원문 2022.5.17.  토착민 대표들은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II가 영국 국교회가 캐나다의 악명 높은 기숙학교 제도에서 한 짓에 대해 사과하고 배상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캐나다의 토착민 대표들 및 기숙학교 제도 생존자들은 여왕의 아들이자 왕위 상속자인 찰스 왕자와 그의 아내 카밀라가 캐나다에 오기로 돼 있는 이번 주말에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에게 공식적인 사과 및 배상금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논란 많은 이 기숙학교 체제 -공식적으로 “문화적 집단학살” 과 연계돼 있는- 에서, 토착 어린이들 150.000명 이상이 어린이들 가족으로부터 제거되어 강제로 1990…

    • SVT
    • 22-05-17
    • 8
  • 캠보디어, 英정부서 약탈당한 보물 돌려받으려는 길고긴 투쟁
  • (상) 좌: 목이 날아가고 팔이 부러진 불상들 우: 동상 받침대에 발만 남은 동상들; 동상이 크니까 몇 등분으로 잘라서 나중에 붙이려 한 것 같다. (중) 좌: 도굴하느라 헤치고 파헤집어 완전 폐허가 된 사찰 우: 도굴되기 전의 모습을 찍은 사진들이었는데 이중 아랫 것은 병사가 소를 타고 있는 동상인데, 나르기 좋게 머리에서 꼬리에 이르기까지 몇 등분으로 잘라 놓았던 것을 쇠줄로 겨우 맞추어 원래의 모습을 보여 주려 한 것인데, 약탈꾼들이 얼마나 악랄했는지를 잘 보여 준다. (하) 좌: 여 불상이 아기와 손을 맞대고 있는 동상, 운좋게 그대로 살아 남은 것도 있다. 우: 도굴꾼이자 약탈범으로 그토록 유명했다는 더글러스 래취포드의 역겨운 모습. IMAGE SOURCE,BOPHA PHORN / BBC    글: 셀리어 해튼BBC 뉴스   입력 2022.5.13.BBC 원문 1일 전   [시…

    • SVT
    • 22-05-13
    • 35
  • 산채로 태워: 2014년 오데싸 대학살, 유크레인의 전환점 된 이유
  •     글: 에브게니 노린라셔의 전쟁과 국제 정치학에 주안점을 두는 라셔 역사가   입력 2022.5.3.RT 2022.5.2.     서로 반대하는 양측 진영 사이의 충돌이 대량 살인으로 바뀌었다. 이 살인을 실행한 자들은 전혀 처벌되지 않았다     [시사뷰타임즈] 8년 전 오늘이었던 월요일,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의 남동부에 있으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도시인 오데싸 시에서 뭔가 심각한 일이 벌어졌다. 서구 세계는 이 일을 그런 식으로 보지 않지만, 라셔 (러시아) 와 새롭게 ᅟᅧᇂㅇ성된 돈바스 공화국들에게는, 이 도시에서 일어난 일이 상징적인 일하가 됐다.     주 단위의 혁명     2013년 말부터 2014년 초가 되기까지,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치 정부와 친-서방세계인 반대 진영 사이의 충돌이 키에프 (유크레인 수…

    • SVT
    • 22-05-03
    • 56
  • 하버드, 노예 제도 및 우생학 연구 역사 인정
  • © AFP / Scott Eisen      입력 2022.4.29.RT 원문 2022.4.28.     담쟁이 연맹 (아이비 리그) 8개 명문 대학 중 한 곳인 하버드는 노예 제도와의 연관성을 수정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배정하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하버드 대학교의 위임을 받은 한 내부 위원회가 이 ‘명문 대학교’ 의 노예제도 및 우생학 연구 -어느 인종이 더 낫고 어느 인종이 더 못하다는 연구; 독일에서의 이 연구는 나찌가 유태인 8백만 명을 학살하는 근거로 이용됨- 와의 관견성을 철두철미하게 조사산 결과를 출간했다고, 이 대학교 총장 로렌스 바코우가 화요일 공표하면서, 이 학교의 도덕적/법적 한계를 넘어산 과거 행위에 대한 “수정을 가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따로 떼어놓았다고 덧붙였다.   하버드 총장 관련 위원회와 노예제도…

    • SVT
    • 22-04-29
    • 35
  • 히루 오노다: 항복까지 30년 걸렸던 일제 병사, 사망
  • 아직도 자신의 검을 갖고 다니는 히루 오노다가 1974년 항복을 위해 밀러핀 밀림 밖으로 걸어나오고 있다.   이 기사는 8년 이상 전의 것임    세계 제2차 대전 시 정보 장교였던 그는 1974년 구슬려서 나오게 될 때까지 필러핀 (필리핀) 밀림 속에 숨어 있었다    글: 쟈스틴 맥커리, 동경   입력 2022.4.19The Guardian 원문 2014.1.17. 금   [시사뷰타임즈] 세계 제2차 대전이 끝난 뒤 거의 30년 만에 은신처에서 나와 항복했던 마지막 일제 병사가 죽었다.   육군 정보 장교였던 히루 오노다 그가 1974년 필러핀 밀림 속 은신처에서 설득 당해 밖으로 나오게 됐을 때 선풍을 일으켰다.   일본 서부 와까야마 현 토착인이 목요일 동경에 있는 한 병원에서 심장 부전으로 죽었다고 그의 가족들이 말했다. 나이는 91세였다.   밀림에…

    • SVT
    • 22-04-19
    • 29
  • 키에프 부차 마을 참극: “저도 죽였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이리나 아브라모프가 부차 마을의 완전 파괴된 자신의 집 바깥에 서있는데, 이 집에서 자신의 남편도 살해됐다. ‘저들이 나도 죽여 주었더라면 얼마나 좋을가요’ 라고 이리나는 말했다.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가 한때 딸 및 사위 올렉과 함께 살았던 집 안에 서있다. “둘 다 죽었을 때, 난 텅비었다고 느꼈다. ”난 오로지 죽고 싶었다.“     글: 조엘 간터   입력 2022.4.6.BBC 원문 2022.4.5.   [시사뷰타임즈]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시 교외에 있는 자신의 집의 화재를 잡기 위해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는 필사적으로 노력을 하면서, 자신의 사위에데 도와달라고 큰 소리로 외치고 있었다.   라셔 (러시아) 병사들이 볼로디미르의 집 현관문을 부수고 들어왔고 집을 향해 총질을 시작하더니, 볼로디미르 (72). 딸 이리나 (48), …

    • SVT
    • 22-04-06
    • 210
  • 유크레인, ‘국제용병부대’ 모집 중단한 이유 보여주는 상황들
  • 유크레인의 조지안 부대 일원들이 유크레인 키에프에 있는 군사기지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 2022.2.4. © AP / Efrem Lukatsky     입력 2022.4.2.RT 원문 2022.4.1.     이 용병부대장은 무기가 다 떨어져 가고 있는 중이며, 훈련도 받지 않은 서구인들은 도움이 아니라 장애물이 돼 왔다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한 대변인은 금요일, 캐나다의 국립포슷 지에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국제용병부대’ 는 더 이상 라셔와 싸울 외국인 신규모집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가 한때 두 팔 벌여 서구 모집 신병들을 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대변인은 현재 신병 공급은 저조하며, 무경험 자원봉사자들은 전투할 준비도 돼 있지 않다고 했다. 이미 전장에 가본 자원자들은 비무장에 비훈련 상태로 전선으로 보내지…

    • SVT
    • 22-04-02
    • 378
  • IPCC: 기후 변화 영향 보고서, 확고한 경고
  • IMAGE SOURCE,GETTY IMAGES     입력 2022.2.21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기후변화 영향에 대한 새로운 보고서 하나가 상승일로인 기온이 모든 살아있는 것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이제껏 중 가장 걱정스러운 평가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클 것이다.   이 보고서는 정부간 기후변화 위원회 (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내놓는 중요 보고서 3건 중 2번째 것이며 지난해 11월 COP26 정상회담이 열린 이후로 처음이다.   과학자들과 관리들은 2월 28일,그들의 결론을 발표하게 된다.   이 연구는 도시와 해안 공동체뿐 아니라, 지역적인 영향에 중점을 둘 것이다.   IPCC는 정부를 대신하여 6~7년마다 온난화에 관한 최신 연구에 대해 이러한 대규모 검토를 작업을 한다. 이 가지 보고서는 동 위원회의 6 번째 …

    • SVT
    • 22-02-22
    • 289
  • 미국의 영원한 얼룩: 관타나모 20년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
  • 관타나모 20년 및 테러와의 전쟁은 영원히 미국의 얼룩으로 남아있게될 것이다. 큐버 관타나모 만에 있는 관타나모 만 구류본부 수용소 6 재활장 내부에서 구류자들은 달리기 운동을 한다. © John Moore / Getty Images     입력 2022.1.12.RT 원문 2022.1.11.   글: 킷 클라렌벍정치와 인지도의 형태를 가꾸는 역할을 하는 정보부를 탐험하며 조사하는 언론인. 그의 트위터 @KitKlarenberg1월11일은 합병한 큐버 (쿠바) 땅에 법역 외의 (법이 제정된 국가 밖에서도 유효한) 미국의 고문용 감옥이 관타나모 만에 맞춤형으로 건설되어 이곳에 최초로 재소자들이 도착한지 20주년이 되는 날이다.    ※ 관타나모 만 수용소: 관타나모 만 수용소는 미국에서 운용하고 있는 큐버 관타나모 만 해군 기지 안에 있는 수용소를 말한다. 테러와의 전쟁에서 체포한 …

    • SVT
    • 22-01-12
    • 229
  • 대단원의 막: 기슬레인 맥스웰, 앱스틴 소녀 학대 포주행위 유죄
  • 법정 밑그림 한 장은 기슬레인 맥스웰이 유죄 평결이 봉독될 때, 불안한 얼굴로 앉아있는 모습을 보여 준다. IMAGE SOURCE,REUTERS /엡스틴과 맥스웰 IMAGE SOURCE,US ATTORNEY'S OFFICE SDNY     입력 2021.12.30.BBC 원문 2분 전   [시사뷰타임즈] 기슬레인 맥스웰은, 미국인 금융업자 제퍼리 엡스틴이 성적으로 학대할 수 있도록 어린 여자아이들을 모집하여 밀매한 것에 대해, 유죄가 됐다.   60살인 이 여자는 자신에게 붙어있던 5~6가지 혐의 -미성년자를 성 밀매했다는 가장 심각한 협의 포함- 에 대해 유죄가 된 것이다.   평결은 뉴욕에서 배심원 12명이 5일 내내 하루 종일 숙고를 한 끝에 나온 것이다.   이 결과는 영국의 사교게 여자 명사가 남은 여생을 감옥에서 지내게될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 평결은 1994년에서 2004년 사이…

    • SVT
    • 21-12-30
    • 218
  • 악명 높은 소아애 병자 엡스틴: 백악관, 제 집처럼 드나들어
  • [자료사진] 빌 클린튼 대통령과 제퍼리 엡스틴     입력 2021.12.4.RT 원문 2021.12.3.   [시사뷰타임즈] ‘매일 우편 (데일리 메일)’ 지가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악명 높은 소아병 애자 제퍼리 엡스틴은 당시 대통령이었던 빌 클린튼 정권의 백악관을 그의 첫 번 째 임기 동안 엄청나게도 17번이나 들어갔었다고 나온다. 어느 날엔, 하루에 세 번이나 들어갔다.   정보자유법을 통해 매일 우편 지기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엡스틴은 주로 서쪽 별관으로 갔으며, 주로 대통령 클린튼을 보러 온 것임을 시사했다. 엡스틴-클린튼 관계는 최소한 클린튼이 대통령직을 시작할 시점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방문자 기록을 보면 엡스틴과 그의 여자 포주라고 알려진 기슬레인 맥스웰은 클린튼이 1993년2월에 취임을 하고나서 겨우 한 달 …

    • SVT
    • 21-12-04
    • 336
  • ["제인" 의 증언 1] "맥스웰과 엡스틴, 내 나이 14살 때부터 성적 학대했다"
  • 기슬레인 맥스웰은 누구인가? 제퍼리 엡스틴의 전 여친이자 사교계 명사로 재판까지 받는다.     입력 2021.2.1.CNN 원문 2021.12.1   [시사뷰타임즈] 엊그제인 화요일, 기슬레인 맥스웰의 성 밀매 심판에서, 자신이 14살 때 억만장자 제퍼리 엡스틴의 절친한 단짝 (여) 을 만났고 엡스틴이 후원자로 있는 한 산장에서 그의 친구들과 아이스크림을 먹었다고 증언했다.   법정에서 가명으로 “제인” 이라고 통한 이 여자는 1994년 소개 후, 자신과 자신의 엄마가 훌로리더에서 차 한잔을 하며 만났는데, 엡스틴이 자센에게 조언을 해 줄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했다. 그때부터 제인은 엡스틴의 집으로 혼자서 가기 시작했다.   처음에, 맥스웰과 엡스틴은 자신과 함께 있으며 가족과 자신의 관심사에 대해 묻고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곳으…

    • SVT
    • 21-12-01
    • 409
  • 진실화해위 3차 조사 시작: 나라 파수꾼은 대통령 아니라 국민
  •  감춰졌던 학살 가해자 35명의 이름, 이제사 밝혀졌다./ KBS대전 6.25 UHD 특별기획 골령골, 묻혀버린 진실 2부 '감춰진 이름들' / KBS대전 20210622 방송 입력 2021.11.14.   [시사뷰타임즈] 국민보도연맹은 1949년 6월 5일 좌익 계열 전향자로 구성됐던 반공단체 조직이다. 1948년 12월 시행된 국가보안법에 따라 ‘극좌사상에 물든 사람들을 사상전향시켜 이들을 보호하고 인도한다’는 취지와 국민의 사상을 국가가 나서서 통제하려는 이승만 정권의 대국민 사상통제 목적으로 결성됐다. 일제 강점기때 친일 전향 단체였던 대화숙을 본떠서 만든 조직체 보도연맹은 ‘대한민국 정부 절대 지지’, ‘북한 정권 절대 반대’, ‘인류의 자유와 민족성을 무시하는 공산주의사상 배격 · 분쇄‘, ‘남로당, 조선 로동당 파괴정책 폭로 · 분쇄’, ‘민족진영 각 정…

    • SVT
    • 21-11-14
    • 558
  • [화우치 비밀1] 화우치, 중국 연구소에 코로나 기금? 랜드 폴 의원 해고 촉구
  •   입력 2021.9.8.RT 원문 2021.9.8.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코로나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종전에 그가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기관이 중국에서의 위험스런 “GOP (gain-of-function)” 연구를 하라고 기금을 대주었음을 시사하는 서류가 공개되면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다.   GOP (gain-of-function) 연구란?   (트럼프에서 바이든에 걸친) 미국 보건 고문의 해고 요구는 ‘차단 (Intercept)' 지가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 -국립 두드러기 및 감염성 질병 연구소 (NIAID)- 이 문서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금 지급 요청이 연방 기금을 통과하여 중국의 논란많은 바이러스학 연구소 (WIV) 에 전달됐던 것을 포함하여, 코로나바이러스 연구기금을 대준 것과 관련된 자료 900쪽 이상을 입수하자 나온 것이다.   코로나-19 전염병 기간 내내 화우치와 승…

    • SVT
    • 21-09-08
    • 811
  • [화우치 비밀3] 비글자유계획으로 맹비난 받고, 개실험 소송 위협도
  • © bfp.org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7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개에 대한 비인도적인 실험에 대한 보도가 나오면서 또 다른 동물권리단체들에게서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비글자유특별계획 (BFP) 이란 것은 그러한 실험을 불법적으로 할 것이라는 것을 암시했다.   동물실험과의 전투에 전념해 온 이 단체는 자신들의 목소리를 화우치의 동물에 대한 잔인성을 반대하며 점점 커지고 있는 합찰 소리에 보탰다. 수요일, 비글자유특별계획은 화우치 박사의 국립 두드러기/감염성 질병 연구소에 대해 미묘한 법적 위협을 가하면서, “만일 과학과 낭비적인 납세자 돈 지출이 당신에게 비글 새끼들에 대한 실험을 중단해야겠다는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아마도 법적 소송이 당신을 변화시킬 것” 이라고 …

    • SVT
    • 21-10-28
    • 231
  • [화우치 비밀2] 美 세금으로 개에 잔인한 약 실험, 의원들 집중 비난
  • © Reuters / Stefani Reynolds; PXfuel.com / Merissa Hamilton@merissahamilton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3   [시사뷰타임즈] 미 의회 의원들이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이 비글 (다리도 짧고 몸집도 작은 사냥개) 의 성대를 잘라 이들이 우는 소리를 잠재워버린 것이 포함된 제반 실험에 기금을 대준 것이 드러나자 백악관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에게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화요일, 공화당 및 민주당 의원 24명은 화우치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우리는 국립 두드러기/감염성질병 연구본부 (NIAID) 가 의뢰한 비용도 많이 들고, 잔인하며 또한 불필요하며 납세자들의 세금으로 하는 개에 대한 실험에 대한 보고내용들에 대해 엄중한 우려심으로 이 편지를 쓴다.” 고 했다. 이 편지는 NIAID의 국장인 앤서니 화우치가 2018년과 2019년에 비글의 …

    • SVT
    • 21-10-28
    • 211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2
  •     입력 2021.10.30.CarbonBrief 원문 2015.12.3.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파리 기후 협정에서 나온 결과는 이미 분명한바: 섭씨 2도 아래로 기온 상승을 제한하겠다는 것은 성공하지 못하게 돼 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말은 연구결과들이, 정치인들이 그리고 관측자들이 끝도 없이 되풀이 했던 내용이다.   아마도 여러 나라들의 전 세계적 기온에 대한 기후 약속의 결과로 가장 널리 인용됐던 수치는 ‘기후조치추적자’ 가 계산한 섭씨 2.7도일 것이다. ‘세계자원연구소’ 는 유사한 결론에 …

    • SVT
    • 21-10-30
    • 546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1
  •    상호작용성: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 누가 뭘 원하나?     입력 2021.10.30.BBC 원문 12시간 전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다수의 다른 시각에 따라,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이 목표로 성취해야하는 것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해 수십만 가지 단어가 쓰여왔다.   COP26 의장인 영국은 이 회담에서 우선시 해야할 것을 정해 놓았는데, 즉 “섭씨 1.5도까지 도달 유지‘, 적용, 재정 및 공동협력을 위한 포부이다.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은 ”석탄, 차량, 현금 그리고 나무들“ 이라고 …

    • SVT
    • 21-10-30
    • 247
  • [캐나다 실체4] 대규모 어린이 무덤 격노 속, 천주교회 두 곳 더 화재
  • 자료사진: 캐나다, 마니토바에 있는 과거 브랜든 인디언 기숙학교터에 세워져 있는 십자가. 2021.6.12. © REUTERS/Shannon VanRaes     입력 2021.7.2.RT 원문 2021.6.28   [시사뷰타임즈] 브리티쉬 컬람비어에 있는 또 다른 천주교회 두 곳이 불기에 휩싸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첫 번째 국가들의 어린이들을 위한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기숙학교 두 곳에서 대규모 무덤들이 발견된 이래로, 파괴된 천주교회는 4곳이 됐다.   이 화재 두 건은 토요일 오전에 보도됐는데, 60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초파카에 있는 성모 교회 및 헤들리에 있는 성 앤의 교회 두 곳을 불길이 삼키고 있다. 성 앤의 교회가 있는 땅은 상부 시밀카메엔 인디언 결속체에 속한 것이며, 초파카는 하부 시밀카메엔 영토에 속한 것이다.   이 두 교회 건물은 나무로 지어진 것이…

    • SVT
    • 21-07-02
    • 974
  • [캐나다 실체3] 7월1일 국가의 날, 일리저버스 II 동상 쓰러뜨려
  • 캐나다, 마니토바, 위니펙 주 입법부 바깥에서 집회가 벌어지는 동안 외관이 훼손된 일리저버스 2세 여왕의 동상이 쓰러뜨려 진 뒤 누워있다. 7월1일 © Reuters / Shannon VanRaes 식민지 시대, 천주교 기숙학교 표지없는 무덤 발견으로 얼룩 입력 2021.7.2.RT 원문 2021.7.2.   [시사뷰타임즈] 시위자들이 토착민 학교 어린이들의 표지 없는 무덤들이 발견된 것에 대한 격노를 터뜨리며,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여왕 2세 흉상을 비롯 마니토바 입법부에 Dt는 동상 몇 개를 쓰러뜨렸다.   입법부 건물 인근에 집결한 운동가들은 목요일 항의시위를 위해 주도 위니펙에 자리잡고 있는 입법부 건물 근처에 집결하여, 한때 인근에 있는 일리저버스 여왕 2세 동상을 걸어내려가면서 이 동상을 홱 잡아 당겨 땅에 쓰러뜨렸다.   일리저버스 …

    • SVT
    • 21-07-02
    • 328
12345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벨화스트 축제: 교황 “벽은 허물고 다리를 놓아야 합니다” 입력 2022.2.17.BBC 원문 2022.1.30. [시사뷰타임즈] 교황의 친선 영상 전언이 수요일 사회 전반을...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美 판사, 비행기-기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무효 판시 © Getty Images / Joe Raedle 입력 2022.4.19.RT 원문 2022.4.18. 훌로리더 법정의 한 판결이 바이든 행정...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1.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2. 尹 뒤에 있던 김건희…文보...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5.16 ~ 5.22 쥐띠24년생 부부사이, 아픈 것부터 조심36년생 말 조심하라 아니면 낭패 있다48년생 작은 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