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국의 영원한 얼룩: 관타나모 20년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


관타나모 20년 및 테러와의 전쟁은 영원히 미국의 얼룩으로 남아있게될 것이다. 큐버 관타나모 만에 있는 관타나모 만 구류본부 수용소 6 재활장 내부에서 구류자들은 달리기 운동을 한다. © John Moore / Getty Images

 

 

입력 2022.1.12.

RT 원문 2022.1.11.

 

: 킷 클라렌벍

정치와 인지도의 형태를 가꾸는 역할을 하는 정보부를 탐험하며 조사하는 언론인. 그의 트위터 @KitKlarenberg



111일은 합병한 큐버 (쿠바) 땅에 법역 외의 (법이 제정된 국가 밖에서도 유효한) 미국의 고문용 감옥이 관타나모 만에 맞춤형으로 건설되어 이곳에 최초로 재소자들이 도착한지 20주년이 되는 날이다


 

관타나모 만 수용소: 관타나모 만 수용소는 미국에서 운용하고 있는 큐버 관타나모 만 해군 기지 안에 있는 수용소를 말한다. 테러와의 전쟁에서 체포한 사람들을 수용하고 있는데, 이들을 적법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용하면서 고문 등의 심문 방법을 쓴다고 하여 문제가 된 곳이다.

 

[시사뷰타임즈] 그때 이후로, 개개인 800명이 수용소의 문을 통과했고, 오늘날까지 상상도 할 수 없는 잘못된 처우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39명이 구금된 채로 남아있는데 사실상 법적 구렁텅이에 빠져있고 언제 또는 심지어 석방이란게 되기라도 할 것인지의 여부가 전혀 불분명한 사황인데, 대개의 경우는 범죄 혐의를 받은 것도 전혀 없고, 그들의 입장에서는 사실상 잘못했다고 할만한 것이 전혀 또는 거의 없음에도 그러하다.

 

이러한 일을 알리기 위해, 국제 및 공공의 일을 위한 왓슨 연구소는 광범위한 보고서를 발간했는 바: ‘“어두운 면의 유산이 그것인데, 이 보고서는 중앙정보국 (CIA) 와 세계의 미군이 자행한 제도적 학대의 파괴적 영향을 추적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관타나모라는 존재가 워싱튼이 범죄와의 전쟁을 기소하기 위해 어마어마하게 범죄적 형태가 되도록 진행됐었다는 명백한 상징물인 반면, 이렇게 중죄에 해당되는 행위들이 처벌받지 않고 남아있음은 물론이고 전반적인 이것의 유산이 워싱튼 및 세계에 오늘날까지도 뇌리에서 떠나지 않고 있음을 상세하게 보여 준다.

 

예를 들어. 이 연구소는 9/11에서 비롯된 낙진이 미국 사법체제에 어떻게 광범위한영향을 미쳐왔는지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한 공격들은 미국 내에 전례없는 영장이 없어도 되는 감시, 당국자들이 시민들의 가장 민감한 자료를 끔찍하게도 쉽게 취득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시대로 안내했다. 언제나 내내 치안 활동, 그리고 종교적, 인종적, 그리고 대개 인종적 소수자들에 대한 인종적 자료 수집 등등에 대한 군사적 접근에 박차를 가했다.

 

이 보고서는 잊혀졌던 2014년 인권감시단체 조사문을 인용했는데, 내용은 기꺼이 행동하겠다는 사람들을 활용하거나 이런 사람들을 목표물로 고안해 내는 이슬람 공동체에 대한 함정수사 유형을 밝힌 것이었으며, 독방감금의 기간을 지연시키고 용의자들이 자신의 변호를 도울 수 있는 능력을 방해할 수도 있는 심판 전 의사소통을 축소시키는 것을 포함하여 불필요하게 제한적인 구류 조건을 부과하여 결국에는 징역 형량을 초과시켰다는 것이었다.

 

또 다른 극적이자 오래 끌어온 테러와의 전쟁의 파문은 미국의 점점 더 증가해 가는 무인기 (드론) 공격 및 널리 퍼져있는 지역 -파키스탄, 소말리아 그리고 예멘 등 지정된 전쟁 지역 내 및 그 외부애 있는 반군들과의 전투를 위한 비밀 특수부대레의 의존성이다. 2018년과 2020년 사이만 해도, 워싱튼의 대-테러작전은 아프리카와 아시아 전역에 걸쳐 별개의 85개 국가에 영향을 미쳤다.

 

관계자들은 치명적으로 표적을 노리는 작전들의 압도적 다수가 합법적이며 극도의 염려와 세밀함으로 수행된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하지만, 이 연구소는 독립적이고 불편부당한 관측자들이 그러한 주장을 확인하게 해 줄 자료는 아무 것도 내놓은 것이 없다고 언급한다. 이것은 버락 오바마가 임기 2번을 집권해 있는 동안 행한 공격이 563번이었음을 감안할 때, 비틀거리는 실패작이라고 여겨질 수 있을 뿐이다. 오바마는 2011년에 보좌관들에게 자신의 성튀도를 평가하는 동안 내가 사람을 죽이는데 아주 능하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 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좌우간, 이러한 단언들은 인권단체들의 겅력한 도전을 받아왔다. 2014, ‘리프립이라는 단체는 개개인의 이름이 거명된 특정인 41명을 죽이려 함에 있어서, 워싱튼은 결과적으로 1,147명을 살해했는데 - 표적이 된 매 한 사람 당 28명이죽은 것이었다. 한 가지 사례에서, 미국은 자국의 표적물을 명중시키는데 무인기 공격을 7번 해야한 것으로 알려졌고, 그리고, 그 과정에서, 어린이 11명을 포함하여 164명이 죽었다.

 

문제의 진실이 어떻던 간에, 무인기 프로그램으로 죽임을 당한 민간인들에 대해 이제까지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사실, 학대를 범한 모든 계급 수준의 미군 및 정보부 관계자들이 받은 총 불처벌 건수가 이 연구소의 보고서에서 간명하고도 충격적으로 밝혀졌다.

 

예를 들어,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고문 조사의 경우, CIA와 관련된 것은 100건으로 제한했으며, ​​심지어 그것도 심문관이 법적 권한을 초과했었던 경우의 것만을 대상으로 삼았던 것인데, 스스로 권한을 부여함은 불법임에도 그랬던 것이었다. 궁극적으로 정보국 요원 단 한 명도 문잭을 당하지 않았고 기소되지 않았음은 말할 것도 없다.

 

오바마 시절의 법무부는 고문에 대한 직접적인 증거가 포함돼 있는 영샹 테잎 92개를 의도적으로 파괴한 관계자들이나 구류자의 죽음에 연루된 자들에 대해 혐의를 주는 것 조차도 꺼렸다. 2002년 카불의 미국의 군사시설 (black site) 소금 구덩이 (Salt Pit)’ 에서의 굴 라흐만의 운명은 잘 알려져 있는 것이지만, 이 보고서는 또한 이랔인 죄수 마나델 알-자마디의 사례를 부각시켰는데, 이 사람은 2003년 악명 높은 아부 그라입 감방에서 쉴 새 없는 둔기에 의한 외상으로 CIA의 손에 죽임을 당했다.

 

그의 갈빗대 5개가 부러졌는데, 막대기가 쳐있는 창문에 손목에 의지하여 매달려있었고, 허리 아래로는 알몸이었으며, 그의 머리에는 샌드백이 달려있었다. 30분 뒤, -자마디는 고꾸라졌고, 반응이 없었으며 그 때문에 그의 시신은 얼음 속에 넣어 포장한 뒤 비닐로 씌웠고 그를 포획한 자들이 그를 끌고 가버릴 때 마치 그가 생명 유지 장치 지원을 받았던 것처럼 가장하기 위해 정맥 주사액이 그의 오른 팔에 꽂혀있었다. 미군 장교들은 그 이후 그의 시신과 함께 웃음을 띄고 사진을 찍으면서 엄지 손가락을 치켜 올렸다.


이 연구소는 테러와의 전쟁이 미국 대중들에게 거의 6조 달러, 아니 2050년까지 참전용사들에 대한 장차의 보살핌까지 추산하면 8조 달러를 부담케 했다고 계산한다. 구류 부문의 갈등에서 비롯되는 비용은, 불법 구금 및 심문과 관련된 너무도 많은 정보가 기빌로 남아있음을 감안할 때, 액수를 가늠하기가 어려운 바, 납세자들이 매년 관타나모에 54천만 달러, 죄수 개개인에겐 몇 백만 달러라는 액수에 맞춰 기금을 대 줄 수 있음에도 그러하다.

 

이 추산치에는 경비원 거의 2,000명에 대한 유지비용, “의료적 필요 사항들이 미군기지 CIA에서 받은 학대로 합병증이 생긴나이들어 가는 구금자들에 대한 건강관리, 그리고 군에게 주는 수수료와 관련된 것들이 포함돼 있다. 진짜 사실적인 비용은 그럼에도불구하고 훨씬 더 높을 것인바, 예측치에는 이 기지에 있는 CIA의 존재 따위의 비밀 비용 등은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양화 Zero Dark Thirty 출처: YES 24.COM 

 

연구소가 충격적으로 언급하는 바대로, 미국의 문화에는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잔인성과 실패작들을 종종 얼버무리고 넘어가는 것이 있다. 예를 들자면, 2012년 크게 흥행에 성공한 영화 자정에서 30분 지난 시각 (Zero Dark Thirty: 군사용어로서 오사마 빈 라덴을 살해한 시각)’ CIA의 고문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미화한 것이었으며, CIA 행위가 오사마 빈 라덴을 추적해 내려감에 있어서 근본적인 것었기에 2011년 해군의 특수부대인 씰 (SEALS) 이 오사마 빈 라덴이 암살하게 된 것이라며 그릇된 주장을 했다. 이 영화 제작은 동시에 다른 아닌 바로 CIA 자신과 미 국방부의 전대미문의 지원을 받았다.

 

이런 식의 국가 후원을 받는 정치체제선전 노력이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진지한 토론을 억압하고, 추한 일화들 전체가 대중들의 기억에서 차차 사그라지도록 도우면서 멀리 나아갔음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렇게 흘러가는 상황에, 이 보고서는, 세계 시민들에게, 비행기들이 (그 이후로도 운명적 영향을 미칠) 9월 오전에 세계무역본부 건물을 들이 받은 지 10년이 훨씬 넘은 상황임에도, 세계의 셀 수도 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2022년에 국제적 범죄 음모, 그것의 지독히 안 좋은 영향에 본능적으로 아직도 공명을 하는 비극적 유산을 여전히 견녀내고 있다는 점을 상기해보라는 독촉장이다.

 

이 글에 표명된 서술 내용, 관점 그리고 견해들은 오로지 글을 쓴 이의 것이며 RT의 입장을 꼭 대변하는 것들이 아님.



 

11 Jan, 2022 19:50

HomeOp-ed

 

Twenty years on Guantanamo and the War on Terror remain a stain on the US

 

January 11th was the 20th anniversary of the arrival of the first inmates at Guantanamo Bay, a custom-built extraterritorial US torture prison illegally constructed on annexed Cuban land.

 

By Kit Klarenberg, an investigative journalist exploring the role of intelligence services in shaping politics and perceptions. Follow him on Twitter @KitKlarenberg

 

Twenty years on Guantanamo and the War on Terror remain a stain on the US

Detainees jog inside a recreation yard at Camp 6 in the Guantanamo Bay detention center in Guantanamo Bay, Cuba. © John Moore / Getty Images

 

Since then, 800 individuals have passed through its doors, suffering unimaginable ill-treatment today, 39 remain detained, in effective legal limbo, with no clarity as to when or even whether they will ever be released, despite in most cases having been charged with no crime, and there being little or no indication of actual wrongdoing on their part.

 

To mark the occasion, the Watson Institute for International and Public Affairs has published an extensive report, ‘Legacy of the “Dark Side”’, which tracks the devastating impact of systematic abuses carried out by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and US military the world over.

 

It amply demonstrates that while Guantanamo’s existence is a palpable totem of the enormous, criminal lengths gone to by Washington to prosecute its global ‘War on Terror’, it remains just one and these felonious acts not only remain unpunished, but their overall legacy haunts Washington and the world to this day.

 

For example, the institute records how the fallout from 9/11 has had “extensive” implications for the US justice system. Those attacks ushered in an era of unprecedented domestic warrantless surveillance, granting authorities power to obtain and monitor citizens’ most sensitive data with appalling ease. All the while spurring evermore militarized approaches to policing, and religious, racial, and ethnic profiling of predominantly ethnic minorities. They also ushered in abusive investigations, prosecutions, and detention conditions for Muslim Americans.

 

It cites a forgotten 2014 Human Rights Watch investigation, which identified a pattern of sting operations against Muslim communities that “facilitated or invented targets” a willingness to act, imposed unnecessarily restrictive detention conditions including prolonged solitary confinement and curtailed pretrial communications that possibly impeded suspects’ ability to assist in their own defense and resulted in excessive prison sentences.”

 

Another “dramatic” and long-lasting ramification of the War on Terror is an ever-increasing US reliance on drone strikes and secret special forces operations to wage its battles against insurgents in far-flung theaters, including Pakistan, Somalia and Yemen, both within and outside designated war zones. Between 2018 and 2020 alone, Washington’s counterterrorism operations affected 85 separate countries across Africa and Asia.

 

While officials have consistently insisted that the overwhelming majority of “lethal targeting operations” are lawful and conducted with “the utmost care and precision,” the institute notes that no data has been released that would allow independent, impartial observers to verify such claims. This can only be considered a staggering failure given that Barack Obama carried out 563 such strikes during his two terms in office. “Turns out I’m really good at killing people,” he reportedly told aides in 2011, while assessing his achievements.

 

In any event, these assertions have been strongly challenged by rights groups. In 2014, Reprieve calculated that, in attempting to slay 41 specific, named individuals, Washington had consequently murdered 1,147 people a rate of 28 deaths for every person targeted. In one case, it reportedly took seven drone strikes for the US to finally hit its target, and, in the process, some 164 people died, including 11 children.

 

Whatever the truth of the matter, no one has ever been held accountable for civilian deaths caused by the drone program. Indeed, the total impunity with which US military and intelligence officials at every level perpetrated abuses is succinctly and shockingly spelled out in the institute’s report.

 

For example, it notes that Barrack Obama’s administration limited its probe of torture to just 100 cases associated with the CIA, and even then only instances in which interrogators exceeded legal authorizations despite those authorizations in themselves being unlawful. Ultimately, not a single Agency operative was reprimanded, let alone prosecuted.

 

Obama’s Justice Department even declined to bring charges against officials for their deliberate destruction of 92 videotapes containing direct evidence of torture, or those implicated in the deaths of detainees. The fate of Gul Rahman at the ‘Salt Pit’ black site in Kabul in 2002 is well-known, but the report also highlights the case of Iraqi prisoner Manadel al-Jamadi, who died at the CIA’s hand in 2003 at the notorious Abu Ghraib jail due to unrelenting “blunt force trauma.”

 

Five of his ribs broken, he was suspended from a barred window by his wrists, naked from the waist down, with a sandbag on his head. After 30 minutes, al-Jamadi slumped and stopped responding, whereupon his corpse was packed in ice, wrapped in plastic, and an intravenous drip stuck into his arm in order to pretend he was on life support as his captors wheeled him away. US Army officers subsequently posed smilingly for photos with his dead body, shooting thumbs up. 

 

The institute calculates that the War on Terror has cost the US public almost $6 trillion, or $8 trillion counting estimated future care for veterans thereof through 2050. The cost of the conflict’s detention component is hard to quantify, given so much information on unlawful detention and interrogation practices remains classified, although taxpayers could be bankrolling Guantanamo to the tune of $540 million annually, several million per prisoner.

 

The estimate includes the cost of nearly 2,000 guards, healthcare for aging detainees “whose medical needs are complicated by the abuse they suffered in CIA black sites or in Guantanamo itself,” and associated military commissions. The true costs are nonetheless likely far higher, as the projection does not include secret expenses, such as the CIA’s presence at the base.

 

As the institute disturbingly notes, US popular culture has “often glossed over the cruelty and failures” of the War on Terror. For example, the 2012 blockbuster movie ‘Zero Dark Thirty’ actively glamorized the CIA’s torture program, and falsely claimed it had been fundamental to tracking down Osama Bin Laden, and his subsequent assassination by Navy SEALs in 2011. That film’s production coincidentally received an unprecedented level of support from none other than the CIA itself, and the Pentagon.

 

Such state-sponsored propaganda efforts have no doubt gone a long way to suppressing serious discussion of the War on Terror, and helping the entire ugly episode fade from public memory. As such, this report is a timely reminder that citizens the world over still endure the catastrophic legacy of that international criminal conspiracy, its egregious effects still resonate viscerally in 2022 for an innumerable number of people, well over a decade after planes struck the World Trade Center that fateful September morning.

 

The statements,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solely those of the author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RT.

 

[기사/사진: RT]





Comment



  • 캐나다 토착 공동체들, 英 여왕 상대로 사과-배상 모색
  •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 © Global Look Press / 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2.5.17.RT 원문 2022.5.17.  토착민 대표들은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II가 영국 국교회가 캐나다의 악명 높은 기숙학교 제도에서 한 짓에 대해 사과하고 배상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캐나다의 토착민 대표들 및 기숙학교 제도 생존자들은 여왕의 아들이자 왕위 상속자인 찰스 왕자와 그의 아내 카밀라가 캐나다에 오기로 돼 있는 이번 주말에 영국 여왕 일리저버스 2세에게 공식적인 사과 및 배상금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논란 많은 이 기숙학교 체제 -공식적으로 “문화적 집단학살” 과 연계돼 있는- 에서, 토착 어린이들 150.000명 이상이 어린이들 가족으로부터 제거되어 강제로 1990…

    • SVT
    • 22-05-17
    • 8
  • 캠보디어, 英정부서 약탈당한 보물 돌려받으려는 길고긴 투쟁
  • (상) 좌: 목이 날아가고 팔이 부러진 불상들 우: 동상 받침대에 발만 남은 동상들; 동상이 크니까 몇 등분으로 잘라서 나중에 붙이려 한 것 같다. (중) 좌: 도굴하느라 헤치고 파헤집어 완전 폐허가 된 사찰 우: 도굴되기 전의 모습을 찍은 사진들이었는데 이중 아랫 것은 병사가 소를 타고 있는 동상인데, 나르기 좋게 머리에서 꼬리에 이르기까지 몇 등분으로 잘라 놓았던 것을 쇠줄로 겨우 맞추어 원래의 모습을 보여 주려 한 것인데, 약탈꾼들이 얼마나 악랄했는지를 잘 보여 준다. (하) 좌: 여 불상이 아기와 손을 맞대고 있는 동상, 운좋게 그대로 살아 남은 것도 있다. 우: 도굴꾼이자 약탈범으로 그토록 유명했다는 더글러스 래취포드의 역겨운 모습. IMAGE SOURCE,BOPHA PHORN / BBC    글: 셀리어 해튼BBC 뉴스   입력 2022.5.13.BBC 원문 1일 전   [시…

    • SVT
    • 22-05-13
    • 35
  • 산채로 태워: 2014년 오데싸 대학살, 유크레인의 전환점 된 이유
  •     글: 에브게니 노린라셔의 전쟁과 국제 정치학에 주안점을 두는 라셔 역사가   입력 2022.5.3.RT 2022.5.2.     서로 반대하는 양측 진영 사이의 충돌이 대량 살인으로 바뀌었다. 이 살인을 실행한 자들은 전혀 처벌되지 않았다     [시사뷰타임즈] 8년 전 오늘이었던 월요일,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의 남동부에 있으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도시인 오데싸 시에서 뭔가 심각한 일이 벌어졌다. 서구 세계는 이 일을 그런 식으로 보지 않지만, 라셔 (러시아) 와 새롭게 ᅟᅧᇂㅇ성된 돈바스 공화국들에게는, 이 도시에서 일어난 일이 상징적인 일하가 됐다.     주 단위의 혁명     2013년 말부터 2014년 초가 되기까지,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치 정부와 친-서방세계인 반대 진영 사이의 충돌이 키에프 (유크레인 수…

    • SVT
    • 22-05-03
    • 56
  • 하버드, 노예 제도 및 우생학 연구 역사 인정
  • © AFP / Scott Eisen      입력 2022.4.29.RT 원문 2022.4.28.     담쟁이 연맹 (아이비 리그) 8개 명문 대학 중 한 곳인 하버드는 노예 제도와의 연관성을 수정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배정하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하버드 대학교의 위임을 받은 한 내부 위원회가 이 ‘명문 대학교’ 의 노예제도 및 우생학 연구 -어느 인종이 더 낫고 어느 인종이 더 못하다는 연구; 독일에서의 이 연구는 나찌가 유태인 8백만 명을 학살하는 근거로 이용됨- 와의 관견성을 철두철미하게 조사산 결과를 출간했다고, 이 대학교 총장 로렌스 바코우가 화요일 공표하면서, 이 학교의 도덕적/법적 한계를 넘어산 과거 행위에 대한 “수정을 가하기 위해” 1억 달러를 따로 떼어놓았다고 덧붙였다.   하버드 총장 관련 위원회와 노예제도…

    • SVT
    • 22-04-29
    • 35
  • 히루 오노다: 항복까지 30년 걸렸던 일제 병사, 사망
  • 아직도 자신의 검을 갖고 다니는 히루 오노다가 1974년 항복을 위해 밀러핀 밀림 밖으로 걸어나오고 있다.   이 기사는 8년 이상 전의 것임    세계 제2차 대전 시 정보 장교였던 그는 1974년 구슬려서 나오게 될 때까지 필러핀 (필리핀) 밀림 속에 숨어 있었다    글: 쟈스틴 맥커리, 동경   입력 2022.4.19The Guardian 원문 2014.1.17. 금   [시사뷰타임즈] 세계 제2차 대전이 끝난 뒤 거의 30년 만에 은신처에서 나와 항복했던 마지막 일제 병사가 죽었다.   육군 정보 장교였던 히루 오노다 그가 1974년 필러핀 밀림 속 은신처에서 설득 당해 밖으로 나오게 됐을 때 선풍을 일으켰다.   일본 서부 와까야마 현 토착인이 목요일 동경에 있는 한 병원에서 심장 부전으로 죽었다고 그의 가족들이 말했다. 나이는 91세였다.   밀림에…

    • SVT
    • 22-04-19
    • 29
  • 키에프 부차 마을 참극: “저도 죽였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이리나 아브라모프가 부차 마을의 완전 파괴된 자신의 집 바깥에 서있는데, 이 집에서 자신의 남편도 살해됐다. ‘저들이 나도 죽여 주었더라면 얼마나 좋을가요’ 라고 이리나는 말했다.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가 한때 딸 및 사위 올렉과 함께 살았던 집 안에 서있다. “둘 다 죽었을 때, 난 텅비었다고 느꼈다. ”난 오로지 죽고 싶었다.“     글: 조엘 간터   입력 2022.4.6.BBC 원문 2022.4.5.   [시사뷰타임즈]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시 교외에 있는 자신의 집의 화재를 잡기 위해 볼로디미르 아브라모프는 필사적으로 노력을 하면서, 자신의 사위에데 도와달라고 큰 소리로 외치고 있었다.   라셔 (러시아) 병사들이 볼로디미르의 집 현관문을 부수고 들어왔고 집을 향해 총질을 시작하더니, 볼로디미르 (72). 딸 이리나 (48), …

    • SVT
    • 22-04-06
    • 210
  • 유크레인, ‘국제용병부대’ 모집 중단한 이유 보여주는 상황들
  • 유크레인의 조지안 부대 일원들이 유크레인 키에프에 있는 군사기지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 2022.2.4. © AP / Efrem Lukatsky     입력 2022.4.2.RT 원문 2022.4.1.     이 용병부대장은 무기가 다 떨어져 가고 있는 중이며, 훈련도 받지 않은 서구인들은 도움이 아니라 장애물이 돼 왔다고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한 대변인은 금요일, 캐나다의 국립포슷 지에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국제용병부대’ 는 더 이상 라셔와 싸울 외국인 신규모집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키에프 (키이프; 유크레인 수도) 가 한때 두 팔 벌여 서구 모집 신병들을 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대변인은 현재 신병 공급은 저조하며, 무경험 자원봉사자들은 전투할 준비도 돼 있지 않다고 했다. 이미 전장에 가본 자원자들은 비무장에 비훈련 상태로 전선으로 보내지…

    • SVT
    • 22-04-02
    • 378
  • IPCC: 기후 변화 영향 보고서, 확고한 경고
  • IMAGE SOURCE,GETTY IMAGES     입력 2022.2.21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기후변화 영향에 대한 새로운 보고서 하나가 상승일로인 기온이 모든 살아있는 것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이제껏 중 가장 걱정스러운 평가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클 것이다.   이 보고서는 정부간 기후변화 위원회 (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내놓는 중요 보고서 3건 중 2번째 것이며 지난해 11월 COP26 정상회담이 열린 이후로 처음이다.   과학자들과 관리들은 2월 28일,그들의 결론을 발표하게 된다.   이 연구는 도시와 해안 공동체뿐 아니라, 지역적인 영향에 중점을 둘 것이다.   IPCC는 정부를 대신하여 6~7년마다 온난화에 관한 최신 연구에 대해 이러한 대규모 검토를 작업을 한다. 이 가지 보고서는 동 위원회의 6 번째 …

    • SVT
    • 22-02-22
    • 289
  • 미국의 영원한 얼룩: 관타나모 20년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
  • 관타나모 20년 및 테러와의 전쟁은 영원히 미국의 얼룩으로 남아있게될 것이다. 큐버 관타나모 만에 있는 관타나모 만 구류본부 수용소 6 재활장 내부에서 구류자들은 달리기 운동을 한다. © John Moore / Getty Images     입력 2022.1.12.RT 원문 2022.1.11.   글: 킷 클라렌벍정치와 인지도의 형태를 가꾸는 역할을 하는 정보부를 탐험하며 조사하는 언론인. 그의 트위터 @KitKlarenberg1월11일은 합병한 큐버 (쿠바) 땅에 법역 외의 (법이 제정된 국가 밖에서도 유효한) 미국의 고문용 감옥이 관타나모 만에 맞춤형으로 건설되어 이곳에 최초로 재소자들이 도착한지 20주년이 되는 날이다.    ※ 관타나모 만 수용소: 관타나모 만 수용소는 미국에서 운용하고 있는 큐버 관타나모 만 해군 기지 안에 있는 수용소를 말한다. 테러와의 전쟁에서 체포한 …

    • SVT
    • 22-01-12
    • 230
  • 대단원의 막: 기슬레인 맥스웰, 앱스틴 소녀 학대 포주행위 유죄
  • 법정 밑그림 한 장은 기슬레인 맥스웰이 유죄 평결이 봉독될 때, 불안한 얼굴로 앉아있는 모습을 보여 준다. IMAGE SOURCE,REUTERS /엡스틴과 맥스웰 IMAGE SOURCE,US ATTORNEY'S OFFICE SDNY     입력 2021.12.30.BBC 원문 2분 전   [시사뷰타임즈] 기슬레인 맥스웰은, 미국인 금융업자 제퍼리 엡스틴이 성적으로 학대할 수 있도록 어린 여자아이들을 모집하여 밀매한 것에 대해, 유죄가 됐다.   60살인 이 여자는 자신에게 붙어있던 5~6가지 혐의 -미성년자를 성 밀매했다는 가장 심각한 협의 포함- 에 대해 유죄가 된 것이다.   평결은 뉴욕에서 배심원 12명이 5일 내내 하루 종일 숙고를 한 끝에 나온 것이다.   이 결과는 영국의 사교게 여자 명사가 남은 여생을 감옥에서 지내게될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 평결은 1994년에서 2004년 사이…

    • SVT
    • 21-12-30
    • 218
  • 악명 높은 소아애 병자 엡스틴: 백악관, 제 집처럼 드나들어
  • [자료사진] 빌 클린튼 대통령과 제퍼리 엡스틴     입력 2021.12.4.RT 원문 2021.12.3.   [시사뷰타임즈] ‘매일 우편 (데일리 메일)’ 지가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악명 높은 소아병 애자 제퍼리 엡스틴은 당시 대통령이었던 빌 클린튼 정권의 백악관을 그의 첫 번 째 임기 동안 엄청나게도 17번이나 들어갔었다고 나온다. 어느 날엔, 하루에 세 번이나 들어갔다.   정보자유법을 통해 매일 우편 지기 입수한 방문자 기록에 따르면, 엡스틴은 주로 서쪽 별관으로 갔으며, 주로 대통령 클린튼을 보러 온 것임을 시사했다. 엡스틴-클린튼 관계는 최소한 클린튼이 대통령직을 시작할 시점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방문자 기록을 보면 엡스틴과 그의 여자 포주라고 알려진 기슬레인 맥스웰은 클린튼이 1993년2월에 취임을 하고나서 겨우 한 달 …

    • SVT
    • 21-12-04
    • 336
  • ["제인" 의 증언 1] "맥스웰과 엡스틴, 내 나이 14살 때부터 성적 학대했다"
  • 기슬레인 맥스웰은 누구인가? 제퍼리 엡스틴의 전 여친이자 사교계 명사로 재판까지 받는다.     입력 2021.2.1.CNN 원문 2021.12.1   [시사뷰타임즈] 엊그제인 화요일, 기슬레인 맥스웰의 성 밀매 심판에서, 자신이 14살 때 억만장자 제퍼리 엡스틴의 절친한 단짝 (여) 을 만났고 엡스틴이 후원자로 있는 한 산장에서 그의 친구들과 아이스크림을 먹었다고 증언했다.   법정에서 가명으로 “제인” 이라고 통한 이 여자는 1994년 소개 후, 자신과 자신의 엄마가 훌로리더에서 차 한잔을 하며 만났는데, 엡스틴이 자센에게 조언을 해 줄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했다. 그때부터 제인은 엡스틴의 집으로 혼자서 가기 시작했다.   처음에, 맥스웰과 엡스틴은 자신과 함께 있으며 가족과 자신의 관심사에 대해 묻고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곳으…

    • SVT
    • 21-12-01
    • 409
  • 진실화해위 3차 조사 시작: 나라 파수꾼은 대통령 아니라 국민
  •  감춰졌던 학살 가해자 35명의 이름, 이제사 밝혀졌다./ KBS대전 6.25 UHD 특별기획 골령골, 묻혀버린 진실 2부 '감춰진 이름들' / KBS대전 20210622 방송 입력 2021.11.14.   [시사뷰타임즈] 국민보도연맹은 1949년 6월 5일 좌익 계열 전향자로 구성됐던 반공단체 조직이다. 1948년 12월 시행된 국가보안법에 따라 ‘극좌사상에 물든 사람들을 사상전향시켜 이들을 보호하고 인도한다’는 취지와 국민의 사상을 국가가 나서서 통제하려는 이승만 정권의 대국민 사상통제 목적으로 결성됐다. 일제 강점기때 친일 전향 단체였던 대화숙을 본떠서 만든 조직체 보도연맹은 ‘대한민국 정부 절대 지지’, ‘북한 정권 절대 반대’, ‘인류의 자유와 민족성을 무시하는 공산주의사상 배격 · 분쇄‘, ‘남로당, 조선 로동당 파괴정책 폭로 · 분쇄’, ‘민족진영 각 정…

    • SVT
    • 21-11-14
    • 558
  • [화우치 비밀1] 화우치, 중국 연구소에 코로나 기금? 랜드 폴 의원 해고 촉구
  •   입력 2021.9.8.RT 원문 2021.9.8.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코로나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종전에 그가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기관이 중국에서의 위험스런 “GOP (gain-of-function)” 연구를 하라고 기금을 대주었음을 시사하는 서류가 공개되면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다.   GOP (gain-of-function) 연구란?   (트럼프에서 바이든에 걸친) 미국 보건 고문의 해고 요구는 ‘차단 (Intercept)' 지가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 -국립 두드러기 및 감염성 질병 연구소 (NIAID)- 이 문서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금 지급 요청이 연방 기금을 통과하여 중국의 논란많은 바이러스학 연구소 (WIV) 에 전달됐던 것을 포함하여, 코로나바이러스 연구기금을 대준 것과 관련된 자료 900쪽 이상을 입수하자 나온 것이다.   코로나-19 전염병 기간 내내 화우치와 승…

    • SVT
    • 21-09-08
    • 811
  • [화우치 비밀3] 비글자유계획으로 맹비난 받고, 개실험 소송 위협도
  • © bfp.org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7   [시사뷰타임즈]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가 개에 대한 비인도적인 실험에 대한 보도가 나오면서 또 다른 동물권리단체들에게서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비글자유특별계획 (BFP) 이란 것은 그러한 실험을 불법적으로 할 것이라는 것을 암시했다.   동물실험과의 전투에 전념해 온 이 단체는 자신들의 목소리를 화우치의 동물에 대한 잔인성을 반대하며 점점 커지고 있는 합찰 소리에 보탰다. 수요일, 비글자유특별계획은 화우치 박사의 국립 두드러기/감염성 질병 연구소에 대해 미묘한 법적 위협을 가하면서, “만일 과학과 낭비적인 납세자 돈 지출이 당신에게 비글 새끼들에 대한 실험을 중단해야겠다는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아마도 법적 소송이 당신을 변화시킬 것” 이라고 …

    • SVT
    • 21-10-28
    • 231
  • [화우치 비밀2] 美 세금으로 개에 잔인한 약 실험, 의원들 집중 비난
  • © Reuters / Stefani Reynolds; PXfuel.com / Merissa Hamilton@merissahamilton     입력 2021.10.28.RT 원문 2021.10.23   [시사뷰타임즈] 미 의회 의원들이 화우치가 운영하는 기관이 비글 (다리도 짧고 몸집도 작은 사냥개) 의 성대를 잘라 이들이 우는 소리를 잠재워버린 것이 포함된 제반 실험에 기금을 대준 것이 드러나자 백악관 의료 고문 앤서니 화우치에게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화요일, 공화당 및 민주당 의원 24명은 화우치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우리는 국립 두드러기/감염성질병 연구본부 (NIAID) 가 의뢰한 비용도 많이 들고, 잔인하며 또한 불필요하며 납세자들의 세금으로 하는 개에 대한 실험에 대한 보고내용들에 대해 엄중한 우려심으로 이 편지를 쓴다.” 고 했다. 이 편지는 NIAID의 국장인 앤서니 화우치가 2018년과 2019년에 비글의 …

    • SVT
    • 21-10-28
    • 211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2
  •     입력 2021.10.30.CarbonBrief 원문 2015.12.3.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파리 기후 협정에서 나온 결과는 이미 분명한바: 섭씨 2도 아래로 기온 상승을 제한하겠다는 것은 성공하지 못하게 돼 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말은 연구결과들이, 정치인들이 그리고 관측자들이 끝도 없이 되풀이 했던 내용이다.   아마도 여러 나라들의 전 세계적 기온에 대한 기후 약속의 결과로 가장 널리 인용됐던 수치는 ‘기후조치추적자’ 가 계산한 섭씨 2.7도일 것이다. ‘세계자원연구소’ 는 유사한 결론에 …

    • SVT
    • 21-10-30
    • 546
  • 카본브맆: 기후변화정상회담 COP26, 배후 깔린 이야기 - 1
  •    상호작용성: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 누가 뭘 원하나?     입력 2021.10.30.BBC 원문 12시간 전     ※ 카본브맆 (CarbonBrief) 은 어떤 곳? 이 단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과학 및 정책을 전문으로 하며 영국에 본사를 둔 웹사이트이다. 탐사 언론 및 자려 시각화 부문에서 여러 차례 상을 수상했다. 레오 힉맨이 카본브맆의 감독이자 편집자이다.     [시사뷰타임즈] 다수의 다른 시각에 따라, COP26 기후변화정상회담이 목표로 성취해야하는 것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해 수십만 가지 단어가 쓰여왔다.   COP26 의장인 영국은 이 회담에서 우선시 해야할 것을 정해 놓았는데, 즉 “섭씨 1.5도까지 도달 유지‘, 적용, 재정 및 공동협력을 위한 포부이다.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은 ”석탄, 차량, 현금 그리고 나무들“ 이라고 …

    • SVT
    • 21-10-30
    • 248
  • [캐나다 실체4] 대규모 어린이 무덤 격노 속, 천주교회 두 곳 더 화재
  • 자료사진: 캐나다, 마니토바에 있는 과거 브랜든 인디언 기숙학교터에 세워져 있는 십자가. 2021.6.12. © REUTERS/Shannon VanRaes     입력 2021.7.2.RT 원문 2021.6.28   [시사뷰타임즈] 브리티쉬 컬람비어에 있는 또 다른 천주교회 두 곳이 불기에 휩싸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첫 번째 국가들의 어린이들을 위한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기숙학교 두 곳에서 대규모 무덤들이 발견된 이래로, 파괴된 천주교회는 4곳이 됐다.   이 화재 두 건은 토요일 오전에 보도됐는데, 60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초파카에 있는 성모 교회 및 헤들리에 있는 성 앤의 교회 두 곳을 불길이 삼키고 있다. 성 앤의 교회가 있는 땅은 상부 시밀카메엔 인디언 결속체에 속한 것이며, 초파카는 하부 시밀카메엔 영토에 속한 것이다.   이 두 교회 건물은 나무로 지어진 것이…

    • SVT
    • 21-07-02
    • 974
  • [캐나다 실체3] 7월1일 국가의 날, 일리저버스 II 동상 쓰러뜨려
  • 캐나다, 마니토바, 위니펙 주 입법부 바깥에서 집회가 벌어지는 동안 외관이 훼손된 일리저버스 2세 여왕의 동상이 쓰러뜨려 진 뒤 누워있다. 7월1일 © Reuters / Shannon VanRaes 식민지 시대, 천주교 기숙학교 표지없는 무덤 발견으로 얼룩 입력 2021.7.2.RT 원문 2021.7.2.   [시사뷰타임즈] 시위자들이 토착민 학교 어린이들의 표지 없는 무덤들이 발견된 것에 대한 격노를 터뜨리며,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여왕 2세 흉상을 비롯 마니토바 입법부에 Dt는 동상 몇 개를 쓰러뜨렸다.   입법부 건물 인근에 집결한 운동가들은 목요일 항의시위를 위해 주도 위니펙에 자리잡고 있는 입법부 건물 근처에 집결하여, 한때 인근에 있는 일리저버스 여왕 2세 동상을 걸어내려가면서 이 동상을 홱 잡아 당겨 땅에 쓰러뜨렸다.   일리저버스 …

    • SVT
    • 21-07-02
    • 328
12345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벨화스트 축제: 교황 “벽은 허물고 다리를 놓아야 합니다” 입력 2022.2.17.BBC 원문 2022.1.30. [시사뷰타임즈] 교황의 친선 영상 전언이 수요일 사회 전반을...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美 판사, 비행기-기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무효 판시 © Getty Images / Joe Raedle 입력 2022.4.19.RT 원문 2022.4.18. 훌로리더 법정의 한 판결이 바이든 행정...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1. 이재명, 尹 취임식 날에 인천 계양구서 호떡·막걸리 먹방 2. 尹 뒤에 있던 김건희…文보...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5.16 ~ 5.22 쥐띠24년생 부부사이, 아픈 것부터 조심36년생 말 조심하라 아니면 낭패 있다48년생 작은 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