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CIA 고문 보고서: 국가적 보안이라며 여전히 기밀 분류


자료사진: 2007.11.5. 워싱튼 법무부 앞에서 시위자들이 한 자원봉사자에게 물고문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 AP / Manuel Balce Ceneta

 

 

입력 2022.9.16.

RT 원문 2022.9.16.

 

 

CIA의 야만스런 향상된 심문 방식들의 개요를 설명하는 미국 상원의 한 보고서가 빛을 보지 못하게 돼 있다 - 지금으로선.

 

 

[시사뷰타임즈] 미국의 한 연방 판사는, CIA ‘테러와의 전쟁의 고문 프로그램에 대해 걷잡을 수 없게 나오고 있는 의회 보고서는 기밀로 분류된 채로 남아있을 것이라면서, 시민들은 논란 많은 이 문건에 접근권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는데, 그중 여러 부분을 민주당 상원의원이 2014년에 이미 대중들에게 누출시킨 바 있다.

 

목요일, 결심에서, 컬람비어 지법 판사 베릴 아휄은 동 보고서는 대중들이 관습법적 권한으로 접할 수 있는 공공기록물로서의 대상이 아닌 바”, 종전의 한 사례는 동 보고서가 의회 기록이라고 결론을 내렸으므로, 정보자유법 (FOIA)을 근거로 취득될 수는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 판사는 자신의 판결 견해난에 동 보고서에는 CIA의 구류와 심문 제반 정책들 및 만일 공개를 할 경우, 국가 안보를 양보하게 할 절차들에 대해 대단히 기밀로 분류된 정보가 들어 있기에, 이는 폭로에 있어서의 대중들의흥미 보다 훨씬 더 비중이 큰 것이라고 적었다.



관련기사


 

수사 관련 기자 숀 무스그레입은 FIOA를 근거로 소송을 할 수 있는 내용과 비슷한 알권리를 주장하면서, 동 문건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지만, 그의 소송 건은 궁극적으로 기각돼 버렸다. 이 언론인의 변호가 켈 맥클래너한은 이 판결에 항소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사우디 왕세자는 조 바이든에게 이랔에서 행한 미국의 고문 사실을 상기시켜 주고 있다

 

6,700쪽 분량인 상원 보고서는 2001911일 테러분자들의 공격이 있은 후에 개시된 CIA의 은밀한 구류 및 고문 프로그램들, 그리고 그 동안 셀 수도 없는 외국인 용의자들을 여러 해외 검은 현장감방에 쓸어 넣고 극단적이자 흔히 야만적인 심문 조치들의 대상이 됐던 내용들을 상세히 밝히고 있다. 이러한 사례들 중 극히 일부만이 기소당한 자들에게 혐의가 지워지게 했지만, 고문자들 중 많은 순는 CIA 자체의 재량에 달려있는 것이 분명하기에, 미국 범죄 정의 체계 또는 국제 전쟁법을 한참 넘어서고 있다.

 

민주당 상원의원 다이앤 화인스타인이 2014년 제출한 20가지 중대 발견물로 공개된 동 문건의 기밀 요약 내용에는 CIA의 여러 비법들이 쓸만한 정보 취득에 거의 도움이 안 된다는 사실, 그러한 방식의 효과성에 대한 문제, 그리고 CIA의 그러한 심문들은 정보 관계자들이 의원들에게 털어 놓은 적이 있었던 것 보다 훨씬 더 폭력적이라는 사실 등이 들어 있다. 소위 향상된 심문 기법들이라는 것 중 일부는 용의자들이 당하는 고통을 극대화하기 위해 심리학자들에 개발했던 것이라는 사실은 동 보고서는 발견했으며, 고문 정권이 미국의 세계 여러 나라에서의 평판을 더럽혀 왔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목요일 판결에 대한 논평에서, 상원의원 화인스타인 () 은 이 결정의 입루 측면에는 동의한다면서도, “난 완전한 고문 보고서 -적절히 편집된- 가 어느 시점에 반드시 공개돼야 한다고 계속 믿는다.” 고 했다.

 

기밀 해제 문건들: CIA 죄수는 신참 CIA 요원들에게 고문을 가르치기 위한 소품으로 이용됐다

 

로스 엔절러스 타임즈 지는 화인스타인이 미국 정부의 고문 사용은 결코 다시 행해지지 않게 해야 할 우리 역사의 어두운 자국이었다. 우린 우리가 저지른 실수에서 계속 배워야만 하는 바, 이 말은 적절한 시기에 고문 보고서가 결국 공개돼야 한다는 뜻이다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총체적 보고서들이 현재 비밀에 싸인 채 남아 있음에도,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백악관을 떠나기 전, 이 문건들을 대통령 기록물로 만들어 버렸는데, 이는 이에 대한 복사본이 국립 문서고에 보존돼 있기에 2029년부터 여러 부분들이 기밀해제가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16 Sep, 2022 03:07

HomeWorld News

 

CIA torture report to remain secret for ‘national security’

 

A US Senate report outlining the CIA’s brutal ‘enhanced interrogation’ methods will not see the light of day for now

 

FILE PHOTO: Protesters demonstrate the use of water boarding to a volunteer in front of the Justice Department in Washington, November 5, 2007 © AP / Manuel Balce Ceneta

 

A US federal judge has ruled that a sprawling congressional report on the CIA’s Terror War torture program will remain classified, claiming citizens have no right to access the controversial document, portions of which were already leaked to the public by a Democratic senator in 2014.

 

In a decision on Thursday, District of Columbia Judge Beryl Howell said the report “does not qualify as a public record subject to the common law right of public access,” as a previous case concluded it was a “congressional record” and therefore could not be obtained through standard Freedom of Information Act (FOIA) requests.

 

“The Report contains highly classified information about the CIA’s detention and interrogation policies and procedures that would compromise national security if released, far outweighing the public’s interest in disclosure,” the judge wrote in her opinion.

 

Investigative reporter Shawn Musgrave filed suit for the document, making a ‘right to know’ argument akin to those brought in FOIA litigation, but his case was ultimately dismissed. The journalist’s lawyer, Kel McClanahan, vowed to appeal the decision.

 

Saudi prince reminds Biden of US torture in Iraq

 

The 6,700-page Senate report details the CIA’s clandestine detention and torture programs launched after the September 11, 2001 terrorist attacks, during which countless foreign suspects were swept up into secretive ‘black site’ prisons overseas and subjected to extreme, and often barbaric, interrogation measures. Few of those cases ever resulted in formal charges for the accused, many of whom were apparently held at the agency’s own discretion, well beyond the reach of the American criminal justice system or the international laws of war.

 

An unclassified summary of the document released by Democratic Senator Dianne Feinstein in 2014 presented 20 major findings, including that the CIA’s methods rarely helped to acquire useful intelligence, that it repeatedly lied about the effectiveness of those methods, and that the agency’s interrogations were far more violent than intel officials had ever let on to lawmakers. Some of the so-called ‘enhanced interrogation’ techniques were developed by expert psychologists to maximize suffering inflicted on suspects, the summary found, also concluding that the torture regime had tarnished America’s reputation around the world.

 

Commenting on Thursday’s ruling, Senator Feinstein said that while she agreed with some aspects of the decision, “I also continue to believe the full torture report with appropriate redactions should be released at some point.”

 

CIA prisoner was used as torture prop to teach recruits declassified documents

 

“The use of torture by the American government was a dark mark on our history that must never be allowed to happen again. We must continue to learn from our mistakes, and that means eventually releasing the torture report at an appropriate time,” she added, according to Los Angeles Times.

 

Though the massive report will remain under wraps for now, former President Barack Obama placed the document into his presidential records before leaving the White House, meaning a copy is now preserved in the National Archives and could be declassified in portions beginning in 2029.

 

[기사/사진: RT]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2-09-19 23:01:28 [ 화젯 거리 ]에서 이동 됨]

Comment



  • 밤하늘 밝힌 별똥별의 불공, 겁먹은 미쉬건 주민들
  • 유성이 폭발했을 때의 모습 및 폭발 전의 모습 © Mike Austin / YouTube   원문 2018.1.17. 입력 2018.1.17.   [시사뷰타임즈] 화요일 밤, 디트로잇 시 및 주위에 있는 여러 도시들의 보안 사진기 및 차량용 사진기 등이 찍은 수많은 영상들에는 하늘 전체에 걸쳐 확대되는 밝은 빛의 섬광을 보여주는데, 잠시 밤을 낮으로 만들었다.   미쉬건 주 몇 몇 주민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섬광 불빛 이후에 시끄러운 소리를 들었다고 말한다. 많은 사람들은 이 빛과 소리가 유성(별똥별) 때문이라고 말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뭔가 더 신비스런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911에 많은 신고 전화가 있은 뒤, 잉햄군 국토안보 및 비상관리실은 주민들에게 “유성으로 인한 자연적인 불공 현상”이므로 걱정하지 말하는 말을 했다.   WWJ에 따르면, 주…

    • SVT
    • 18-01-17
    • 1415
  • 中 티안공-1 우주연구소, 3월 말 지구에 떨어질 것
  • 티안공-1 / 사진: CNN원문 2018.1.5. 입력 2018.1.6.   [시사뷰타임즈] 티안공-1 우주연구소는 2011년 발사때만 해도, 중국 부흥의 상징물이 될 수도 있다고 알려졌었다.   이제 이 연구소는 조종 불능 상태가 돼있고 3월 말 지구에 불시착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인간에게 가할 위험은 극소하지만 우주강대국이 되기 위해 대담하게 밀어붙이는 중국에겐 약점으로 작용할 것이다.   하버드 스미소니언 우주물리학센터의 우주물리학자 조너던 맫도웰은 “중국인들은 이제 선전하기가 부끄러워졌다.”고 하면서 “실질적인 위험은 적지만, 국제적으로 그렇게 덩치 큰 물체가 이런 식으로 하늘에서 떨어질 수는 없다는 대표적 사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했다.   우주 전문가들은 인간에게 위험을 끼칠 가능성은 미미하며 -운주 연구소 잔해가 …

    • SVT
    • 18-01-06
    • 3692
  • 우주 해골의 귀환: `핼러윈 소행성` 2018년 지구 지나간다
  • 예술인들이 그린 ‘핼러윈 소행성’ 상상화 © Jose Antonio Penas / SINC / RT   원문 2017.12.23. 입력 2017.12.23.   [시사뷰타임즈] 핼러윈(할로윈) 기간 동안 우주 한복판에 떠있는 소름끼치는 우주 암석이 발견된 이후 거의 정확히 38개월 만인 2018년에 악귀같은 모습을 한 소행성 하나가 지구를 지나가게 돼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5 TB145 또는 ‘핼러윈 소행성’이라고 불리는 넓이가 600m인 암석이 2015년10월31일, 돌진하면서 지구를 지나간 바 있었다. 내서(NASA, 나사)가 이 소행성이 지구에서 48만km 정도 안에 들어왔을 때 레이더로 잡은 모습에는 몇 곳이 확연하게 움푹 파여져있고 또 솟아 있어서 섬뜩한 모양의 이 반들반들한 암석이 해골같은 모습을 지니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소행성은 2015년10월10일, 허와이(하와이)대학교 연구원들에 의…

    • SVT
    • 17-12-23
    • 1922
  • 수수께끼의 항성간 물체, 태양계 비행하면서 외계 기술인지 조사
  • 예술인들이 그린 쿠무아무아의 상상도 © SO/M. Kornmesser / Wikipedia   원문 2017.12.12. 입력 2017.12.12.   [시사뷰타임즈] 다른 태양계에서 우리 태양계로 들어온 수수께끼의 대형 물체를 세계에서 가장 큰 망원경을 이용해 외계인의 기술인지 조사할 예정이다.   그린 뱅크 망원경이 우리 태양계 한복판에서 빠른 속도로 이동 중인 이 수수께끼의 물체가 외계인이 보낸 신호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이 물체를 조사하게 된다. 수요일, 다른 외계인이 있다는 증거를 찾고 있는 지구촌 천문 프로그램인 브렉스루 리슨이 이 물체에 대한 관측을 시작했다.   브렉스루 리슨은 연구원들이 굵은 잎담배(ciagr: 시거) 형태의 동체를 지난 10월 허와이(하와이)의 팬 스타스 망원경을 통해 목격했다고 보고하고 있다. 전령의 허와이 말인 쿠무아무아를 따서 …

    • SVT
    • 17-12-12
    • 1491
  • 미국의 북부, 땅 속이 녹고 있다!...사회기반 시설 무너져 내릴 판
  • 얼래스커 주 퀴길링곡 정착지가 녹으면서, 사회기반시설들이 바스라지고 있다. (Credit: Alamy) / BBC   다가오는 미국 북부의 대 해빙(解氷)   더워지는 지구로 인한 가장 심대한 영향 중 한 가지가 미국 토양에서 진행 중인 바, 그 영향으로 수천명이 거주지를 이전해야한 하고 세계 전체에 연쇄적 결과를 심대하게 미칠 것이라고 새러 궈다지가 얼래스카에서 보도한다.   원문 2017.10.16.입력 2017.10.22.   [시사뷰타임즈] 블라디미르 로마높스키가 빽빽하고 캄캄한 가문비 나무 숲 속을 걸어간다. 그의 발 아래에 -영구동토층의 덮개 역할을 하고 있는- 밟을 때 기분 좋은 느낌의 이끼 위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 걸음을 멈추거나 속도를 늦춘 것이 한 두 번이 아니다.   때는 7월의 어느 더운 날이며 이 학자는 자신과 팀원들이 땅 위에 설치해 …

    • SVT
    • 17-10-22
    • 17484  [rankinews]
  • 미세 칩 이식 관련, 놀라운 진실과 신화
  • 맑 캐쓴 박사의 왼손에 이식한 미세 칩을 X선 촬영한 것(Credit: Mark Gasson), 이 칩을 이식받은 사람들은 감시 우려에 대해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다.(Credit: Paul Hughes) / BBC리첟 그레이   원문 2017.8.2. 입력 2017.8.3.   [시사뷰타임즈] 현재, 일부회사들이 직원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미세 칩은 여러 위험도 동반하는 것이길 하지만 여러분들이 상상하는 위험은 아니다.   데이빗 윌리엄스의 손 등에 아주 작게 돌출된 것은 거의 알아보지 못할 정도이며, 대개의 사람들은 처음엔, 그의 엄지와 검시 사이에 있는 쌀알 크기의 혹을 못보고 지나친다. 33살의 윌리엄스가 앞 문을 자신의 손에서 나오는 파장으로 여는 때라야 겨우 뭔가 이상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분명해 진다.성냥개비와 비교해본 미세 칩 크기 (Credit: Paul Hughes) / BBC윌리…

    • SVT
    • 17-08-02
    • 5449
  • 징기스칸의 무덤, 왜 발견 안 되나?
  • Credit: Samuel Bergstrom) / BBC젱기스 칸의 무덤, 왜 발견될 수 없는건가?   에린 크레익   원문 2017.7.19. 입력 2017.7.22.   [시사뷰타임즈] 위대한 전사의 무덤 속에 고대 몽골 제국 전역에서 비롯된 보물들이 들어있을 수 있을 것임에도, 몽골인들은 무덤의 위치가 수수께끼로 남아있기를 바란다.   몽골제국은 특급 전설에 맞는 특대형 땅덩어리다. 도로라곤 없고, 영속되는 건물도 전혀 없다; 그냥 펼쳐져있는 하늘, 촘촘한 건초들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 뿐이다. 우린 유목민들의 둥근 게르 천막안에서 소금을 친 우유 차를 마시고 또 돌아다니는 말과 염소들 사진도 찍기 위해 가던 길을 멈췄다. 때론 가던 길을 중지하기 위해서도 멈췄는데 - 몽골의 오므느고비 주는 차로 달려도 끝이 없다. 난 이런 곳에서 말을 타고 다 해냈다는 것이 상상…

    • SVT
    • 17-07-23
    • 2797
  • ISIS, 모술시 상징 그랜드 알-누리 사원 알-하드라 사탑 폭파
  •  그랜드 알-누리 회교사원의 알-하드바 사탑 @IRAQI NEWS 원문 2017.6.21. 입력 2017.6.22.   [시사뷰타임즈] 뉴스 통신사들은 이랔 군 말을 인용, ISIS 테러분자들이 모술시의 상징인 알-누리 회교사원을 날려버렸다고 전했다.   ‘옛 도시에 있어온 역사적인 회교사원은 이 사원의 사탑(기울어진 첨탑)으로 특히 유명했다. 로이터 통신은 수요일, 이랔 군 성명서를 인용, 이 사탑이 이제 파괴됐다고 보도했다.   이랔 군 성명서엔 “대쉬(ISIS를 칭하는 애럽어) 테러 패거리들이 알-누리 사원과 이 사원의 알-하드바 첨탑을 파괴시킴으로써 또 하나의 역사적 범죄를 저질렀다”고 적혀있다.   미국 중앙 사령부는 이 사원을 파괴한 것에 대해 “이랔 국민들을 상대로 한 범죄”라고 칭했다. 사령부는 모술시 상징물을 파괴한 것은 ISIS가 …

    • SVT
    • 17-06-22
    • 1945
  • 자연의 유익함을 제공한다는 이끼 시목(市木) 장치
  • 시목에는 무선자료통신(소위 와이파이:wierless fidelity)으로 주위의 공기 질을 측정할 수 있는 감지기도 들어있다. / CNN   원문 2017.6.8.입력 2017.6.10.   [시사뷰타임즈] 오염은 전세계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살인자들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오염은 1년에 7백만 명을 천수를 다하기 전에 죽이면서, 건강에 위험한 가장 큰 환경적 요소라고 한다.   도시 지역에선, 공기의 질이 특히 문젯거리다. 도시에 사는 사람들 중 80% 이상이 WHO가 정한 한계치를 초과한다고 보고된 공기의 질 수준에 노출돼있다. 그리고 2050년 쯤 돼서는 전세계 인구 2/3가 도시에 살 것임을 감안할 때 도시 공기를 맑게 하는 것은 시급한 문제이다.   공기 오염물질을 줄이는 가장 확실한 방법 한 가지는 나무를 심는 것인데, 잎사귀들이 해로운 미립자들…

    • SVT
    • 17-06-10
    • 2288
  • 45억년 된 우주 암석: 진귀한 화성·달 운석, 경매서 1억4천만원에
  • © thefineartofscience / Instagram/ RT 원문 2017.5.3. 입력 2017.5.4.   [시사뷰타임즈] 인간의 손으로 잡아볼 수 있는 가장 오래된 물질이라고 자부하는 것을 포함, 일련의 화성, 달 및 우주에서 온 진귀한 운석들이 온라인 경매에서 개당 비싼 것은 1억4천만원 정도에 팔리게 됐다.   외계의 견본들은 크리스티 경매에서 팔리고 있는 중인데 이 중에는 45억6천만년 된 것도 있다. 크리스티의 경매 전문인 제임스 하이슬랍은 “나이가 하도 놀랄정도로 많이 먹은 것이어서 뭐라고 할 말을 잃을 정도”라고 했다.   크리스티 경매는 경매에서 팔리는 운석들은 모두 ‘S자가 4개’ 붙어있다고 했는데: 크기, 모양, 과학, 그리고 각 운석에 얽힌 이야기 등을 말한다. 하이슬랍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진귀한’ 운석들의 매력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

    • SVT
    • 17-05-04
    • 5919
  • 토성 고리 사이에서 이런 괴이한 소리가...
  • 소음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덜 활성화된 것이었다. © JPL-Caltech / Space Science Institute / NASA / RT   NASA 캐씨니, 토성 고리 사이에서 소름끼치는 소음 포착   원문 2017.5.3. 입력 2017.5.4.   [시사뷰타임즈] 별들 사이에 소리가 있다- 그러나 과학자들이 예측한 것 만큼 많지는 않다. 내서(나사)가 보낸 캐씨니 우주선이 토성의 고리 사이에 있는 공간에서 녹음된 내용이 없는 기괴한 녹음기록을 보내왔다. 스타 트렉(주: 미국 NBC TV의 과학 연재물(1966-69): 거대 우주선 Enterprise 호와 그 승무원이 우주를 탐험한다는 내용)보다는 전화선 이용해 인터넷에 접속케 하는 모뎀에 가까웠는데, 고리 사이의 영역은 놀라울 정도로 먼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주: 영상이 시작되면 화면 위에 “2017.4.26. 입자 충격은 거의 없는 상태로 토성의 고리 위를 가로 질러 …

    • SVT
    • 17-05-04
    • 2104
  • [스노우든의 새로운 누설] 日-美 국가안보국 사이 비밀거래 폭로
  •  © Corbis / Getty Images / RT   원문 2017.4.24.입력 2017.4.25.[함께보기]“민간인, 얼마나 많이 죽인거냐?” 트럼프의 앺갠 MOAB 투하에 트위터 격노[시사뷰타임즈] 내부 고발자 엗워드 스노우든이 공개하고 <인터셒트>지가 펴낸 새로운 서류들은 일본이 미국 국가안보국과 비밀거래를 했음을 폭로하고 있는데, 서류 중 하나는 안보국과의 관계가 195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임을 강조한다.[시사뷰타임즈 주]엗워드 스노우든: 엗워드 조짚 스노우든은 중앙정보국과 미국 국가안보국에서 일했던 미국의 컴퓨터 기술자다. 2013년 스노우든은 가디언지를 통해 미국내 통화감찰 기록과 PRISM 감시 프로그램 등 NSA의 다양한 기밀문서를 공개했다. 스노우든은 자신의 폭로가 대중의 이름으로 자행되고 대중의 반대편에 있는 일을 대중에게 알…

    • SVT
    • 17-04-25
    • 2193
  • 10억 마일 밖에서 바라본 지구: 캐시니 포착 감동적 모습
  •  © NASA   원문 2017.4.21. 입력 2017.4.22.   [시사뷰타임즈] 내서(나사의 옳은 발음; NASA)의 캐시니 우주선이 지구로부터 10억 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토성의 고리 뒈도를 도는 동안 믿기 어려운 지구 모습을 포착했다.   이 우주탄사선은 이 사진을 4월12일 찍을 당시 8억7천 마일(14억 km) 떨어진 곳에서 지구의 남 대서양을 보고 있었다고 내서는 말한다.   끌어당겨 찍은 사진에서, 지구의 달도 분명히 볼 수 있는데 밝은 지구 옆에 황활한 우주의 어두움 속에 떠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사진은 캐시니가 9월15일 토성 대기권으로 버려지면서 임무를 끝낼 것이기 때문에 지구를 마지막으로 본 것이 됐다.   이 우주탐사선의 최종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의식은 토성의 달 타이튼에 근접해 갔을 때 시작되는데, 토성 표면에서 600…

    • SVT
    • 17-04-22
    • 2081
  • 이집트, 3,500년 된 무덤서 미라 8구-수많은 장례용 조각상 등 발굴
  • 이 관은 이집트 락서 지역 인근에서 고고학자들이 발견한 보물들 중 하나다.  원문 2017.4.18. 입력 2017.4.19.   [시사뷰타임즈] -카이로 CNN- 화요일, 이집트 고대부(주: 고대의 것을 주관하는 부서)는 관계자들이 3,500년된 무덤에서 미라 8구, 다양학 색조의 석관 10개 그리고 수많은 작은 조각상을 발굴했다고 공표했다.   이집트의 한 고고학 팀이 이집트 남부 락서 지역 인근에 있는 드라아 아불 나다아 고대도시 대규모 공동묘지에서 여러 무덤을 발견했다. 이름이 우세르하트인 도시의 한 재판관의 것인 T자 형태로 생긴 주 무덤은 신왕조(주: 고대 이집트의 신왕조 시대(1580-1085 B.C.)를 말하며, 제18왕조에서 제20왕조까지의 기간으로, 테베인(人; Thebe)의 세력이 컸던 시대) 당시 귀족 남자들의 대표적인 무덤 중 하나라고 고대부는 밝혔다. 화…

    • SVT
    • 17-04-19
    • 3299
  • [유럽 평화와 통합의 상징] 경매에 나온 윈스턴 처칠 시계: 3700만 원
  • 사진: CNN ▶큰 사진으로 보려면 이곳을 누르십시요원문 2017.4.13. 입력 2017.4.13.   [시사뷰타임즈] 시계 문자판에서 더 이상은 그 이름을 볼 수는 없지만, 작고한 스위스 시계 제조자 르마니아는 군용 시계에 대한 관심이 멈출 수 없이 점점 커지는 덕분에 부활을 맛보고 있다.   하지만, 모든 시계 상표들의 기록을 깨뜨리는데 주효했던 듯한 것은 민간인용 시계였는 바: 4월25일, 스위스 보 주(州)가 윈스턴 처칠에게 선사한 르마니아 시계가 런던 소더비 경매에 나와있다.   초단위도 셀 수 있는 이 시계를 선물받은 것은, 처칠이 여러 해의 전쟁을 겪은 뒤 휴양겸 연설문 작성 기간으로 삼을 겸 스위스 부르시넬 마을에 묵고 있을 때인 1946년 여름이었다.   9월 초, 처칠이 로잔에 갔을 때, 이곳 주민들은 처칠이 세계 제2차 대전 시 했…

    • SVT
    • 17-04-13
    • 3721
  • 세계에서 가장 큰 공룡 발자국, 호주 쥬라식 공원서 발견
  • 호주 서부 댐피어 반도에 있는 월매더니 지역의 로어 크레테이셔스 브룸 샌드스톤에 있는 1.75m 용각성 동물의 발자국 옆에 리처드 헌터가 누워 보이고 있다. 이 용각성 동물은 골반 높이가 땅에서 5.4m 정도였을 것이다.   원문 2017.3.27 입력 2017.3.27.   [시사뷰타임즈] -CNN- 호주에서 역사상 가장 큰 공룡 발자국이 호주 북서부에서 발견됐는데, 길이가 거의 1.75m 나 된다고 이 연구를 기록한 필자가 말했다.   이 발자국은 용각류(龍脚類) 동물(주: 초식 공룡의 총칭)의 것이며 목이 길고 초식성이다. 이 발자국은, 지난해 7월 발견된 역대 육식성 공룡 중 가장 큰 발자국이었던 1.15m를 앞서며 1위로 올랐다.   연구결과를 기록하고 있는 스팁 샐리스베리 퀸스랜드 대학교 교수 는 “거대한 발자국은 무조건 장관”이라고 CNN의 기록적인 화석…

    • SVT
    • 17-03-27
    • 3040
  • 중국 강 바닥에서 발견된 금-은 보물 1만 점
  • 발견된 명 왕조시대의 유물들 / 중국 인민일보 / RT 원문 2017.3.21. 입력 2017.3.21.   [시사뷰타임즈] 300년 전의 명 나라 왕조 시대의 금, 은 보물 1만 점 이상이 중국 강 바닥에서 발견됐다.   중국 스촨성 남서부에 있는 강 바닥에 300년 이상 자리 잡고 있던 기념비적인 발견물이 고고학자들에 의해 발굴됐다.   쳉두에서 남쪽으로 약 50km 지점에 있는 민지앙 강과 진지앙 강이 만나는 곳에서 찾아낸 것 들 중엔 금, 은 그리고 동으로 만든 동전도 많다.   검, 칼 그리고 창을 비롯하여 보석, 가재도구, 철제무기들도 발견되었다고 스촨성의 문화유적 및 고고학연구소장이 말했다.   말끔하게 원래의 모습으로 회복된 많은 발견물들은 아직도 양각으로 무늬를 넣은 형태 및 특성들을 완벽히 보여주고 있다.   이 발견으로 발…

    • SVT
    • 17-03-21
    • 2183
  • 마스커우 총 대주교 "레닌 시신 매장, 시기상조 아니다"
  • 붉은 광장 묘에 있는 블라디미르 레닌의 방부처리된 시신 © Oleg Lastochkin / Sputnik   원문 2017.3.16.  입력 2017.3.17.   [시사뷰타임즈] 라셔(러시아) 정교회의 고위 대변인은 레닌의 시신을 붉은 광장에 있는 묘에서 제거하겠다는 생각을 일축하면서, 그런 일을 하기에 앞서 이 나라는 소비엣 연방 및 공산주의자 유산을 제거해야만 할 것이라고 했다.   인터팩스 지는 라셔 정교회 관계자 알렉산드르 취프코프의 말을 인용해 “우린 붉은 광장에 레닌의 시신이 있다는 것이 그리스도교의 전통과 무관하다는 것을 아주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소비엣 연방 이후의 기간 동안 非(비) 소비엣연방화 및 비공산주의화 운동을 완수하기 전에 시신을 이장하는 것에 의문을 제기할 수는 없다”고 보도했다.   쉬프코프는 또한 라셔 연방 내의 정치적 상…

    • SVT
    • 17-03-17
    • 1591
  • "2117년까진 화성에 정착할 것“: UAE, 적색 행성 인간 거주 경쟁 참여
  •  © Mohammed Bin Rashid Space Centre MBRSC / YouTube   2017.2.15.(원문) 입력 2017.2.16.   [시사뷰타임즈] 애럽 에머럿 연합국(아랍 에미레이트는 틀린 발음: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정확히는 왕들이 다스리는 애럽 국가 연합; 수도 아부 다비)이 원유가 풍부한 나라가 2117년까지 화성에 인간을 정착시키겠다는 새로운 계획을 세운 가운데, 화성에로의 경쟁에 끼어들었다.   애럽 국가는 2014년에서야 겨우 우주국을 설립했지만, 그 이후로 정부는 사막의 모래 위에 모하메드 빈 라쉬드 우주 센터를 키우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쏟아부어왔다.   3년 간 존재해 오면서, 이 신생 우주국은 미국, 라셔(러시아) 그리고 중국 등의 다른 우주 여행국들과 공식적인 협약을 통해 무기와 연계시켜 왔다.   현재 UAE 수상 쉐이크 모하메드 빈 라쉬드 알 마크토…

    • SVT
    • 17-02-16
    • 2273
  • 캐나다 퀘벡: 돼지 머리 사건 있었던 회교사원 또 총격.. 6명 사망 8명 부상
  • 구급차와 경찰차가 테러 현장을 둘러싸고 있다. BBC 영상 갈무리   2시간 전(원문) 입력 2017.1.30.   캐나다 퀘벡시에 있는 한 회교사원에서의 총격으로 6명이 살해되고 8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경찰은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총격이 시작된 곳은 일요일 퀘벡 이슬람 문화 센터에서였는데, 이곳엔 50명 이상이 저녁 기도를 위해 모여있었다.   용의자 한 명이 현장에서 체포됐고 다른 한 명은 인근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전반적으로 볼 때 용의자가 더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캐나다 당국은 이번 총격 사건을 테러 공격으로 취급하고 있다.   캐나다 수상 쟈스틴 트루더는 “우리는 예배와 마음의 피난의 중심지에 있었던 회교도인들에 대한 이번 테러 공격을 강력히 비난한다”고 성명서를 내어 말했다.   “회교도와 …

    • SVT
    • 17-01-30
    • 2425
  • ISIS 점령 2년 동안 300,000명 살해된 성서 속의 마을
  • 신자들은 이랔군이 니네베 마을을 해방시킨 것을 경축했지만, ISIS가 자신들을 다시 노릴 것이라고 느낀다    성서의 땅, ISIS 이후로 위기에 처한 기독교   모니 바수, CNN   2016.11.20(원문) 2016.11.21   [시사뷰타임즈] 이랔, 바르텔라 (CNN) 베흐남 랄로가 삐죽삐죽한 유리 조각들을 우적우적 밟으면서 넘어진 제단, 불에 탄 성경책들 그리고 목이 잘린 자기 성모상 주위를 발끝으로 걷는다. 그는 무너진 돌무더기 속에서 십자가 하나를 집어 올려 자신의 사제복으로 닦는다.   그는 십자가를 즉각 알아봤는데; 이 십자가는 성 조지(성(聖) 조지: 영국의 수호 성인; 축일은 4월 23일) 성당에서 많은 남녀 아이들에게 견진성사 할 때 사용했던 것이었다. 그는 이 남녀 아이들 일부가 어디있는지, 아직도 살아있기나 한 것인지 …

    • SVT
    • 16-11-21
    • 3073
  • [미국의 고문] CIA 고문 생존자의 증언
  • © Fanny Carrier / AFP / RT   2016.10.4(원문) 2016.10.4   CIA에 의해 10년 이상 구금돼있으면서 반복적으로 비밀장소에서 고문을 당했던 두 사람이 인권감시단체와의 인터뷰에서 CIA가 즉석에서 만든 전기의자로 자신들을 위협했다고 말했다.   [시사뷰타임즈] [시사뷰타임즈] 인권감시단체의 인터뷰에 따르면, 구금됐던 루드하 -알-나자르(51)과 아라비 엘-게리씨(52) 두 사람은 열 손가락 끝에 물려놓은 찝에게 전선이 연결돼 있었고 헬멧에도 전선이 연결돼있었다고 한다.   엘-게리씨는 “전기상자, 전기의자를 봤다. 그들은 ”전기로 너희들을 고문할 것“이라고 우리들에게 말했다”고 했다.   그는 자신을 강제로 전기의자에 앉게 한 뒤 기계에 연결했지만, 전기처형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두 남자는 튜니지(튀니지) …

    • SVT
    • 16-10-04
    • 2771
  • 아무 규제없는 인도의 석탄산업: 인간과 동물이 치루는 비용
  • 츠흐티스가르 야생코끼리 Image copyrightSUBRATA BISWAS /BBC   2016.9.30(원문) 2016.10.1   인도는 세계에서 석탄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나라들 중 한 곳이며 상업 에너지 중 절반 이상을 석탄에 의존한다.   [시사뷰타임즈] 그러나 채굴에 아무런 규제가 없다는 것이 건강과 환경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돼왔고, 인간과 코끼리 사이의 갈등을 키우고 있다.   인도 중앙에 있는 석탄이 풍부한 츠흐티스가르 주를 예로 들면, 비산회(飛散灰: 노(爐)에서 통풍 장치에 의해 운반된 불연성의 재; 시멘트 혼합제 등으로 씀)가 사람들 사이에 호흡기관 문제 및 폐결핵 등의 심각한 질병을 야기해 왔지만, 이들의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채굴을 위해 숲을 모두 밀어버리다 보니, 야생 코끼리들이 먹이를 찾아 …

    • SVT
    • 16-10-01
    • 1752
  • ‘마더 터리서‘: 프랜시스 교황, 배티컨서 聖人(성인) 으로 선포
  • [사진: BBC영상 갈무리]   18분 전(원문) 2016.9.4   [시사뷰타임즈] 인도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한 일로 숭배를 받았던 마더 터리서(데레사)가 배티컨(바티칸)에서 거행된 시성식에서 교황에 의해 성인으로 선포됐다.   교황은 성 터리서는 아직 태어나지 않은 사람, 아픈 사람 및 버림받은 사람들을 편에 섰었으며 세계 지도자들을 -그들 자신이 빈곤을 생성시킨다는 죄로- 부끄럽게 만들었었다.   수만명의 순례자들이 성 피터(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시성식에 참가했다.   1997년 마더 터리서의 죽음 이후 아픈 사람 두 명이 기적적으로 치료됐던 일은 터리서의 중재 덕분으로 여겨져왔다.   인도에서는 터리서가 설립한 교단인 사랑의 선교수녀회에서 특별 미사가 봉헌됐다.   추기경 안젤로 아마토가 마더 터…

    • SVT
    • 16-09-04
    • 1826
  • 세계를 미치게 만드는 수수께끼의 소리
  •   1970년대 이래로, 전 세계 여러 도시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낯설게 윙윙거리는 소리를 듣기 시작했다. 위의 영상을 보면서 린더 게즈가 잡은 소리에 대한 설명을 함께 해 보시길.   [소리 들어 보기]   린더 게즈 / 애덤 프러듀서   2016.8.12(원문) 2016.8.12   [시사뷰타임즈] “오전 11시이며, 난 갑자기 규칙적으로 맥동하며 윙윙거리는 소음이 있음을 알게되는데, 멀리서 들리는 드릴 소리나 앵글 그라인더 소리와 좀 비슷한거 같습니다. 그러나 이건 단순한 소음이 아닙니다. 제 내이(內耳: 속귀; 귀의 안쪽 한가운데 단단한 뼈로 둘러싸여 있는 부분)가 진동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이것이 언론인 린다 게즈가 처음 겪어본 윙윙거리는 소리였는데, 수십년 동안 영국의 도시 브리스톨 주민들을 괴롭혀 오고 있는 …

    • SVT
    • 16-08-12
    • 2452
  • 영국의 ‘훨레이시오 까페’, 커피와 구강성교 제공할 것...불법으로 막히지 않는다면
  • © Richard Chung / Reuters   2016.8.4(원문) 2016.8.4   [시사뷰타임즈] 런던 시는 곧 사상 최초로 아침 커피와 더불어 구강성교의 즐거움을 찾는 고객들을 위한 ‘훨레이시오 까페’를 유치할 수도 있다.   만일, 이 사업이 개점까지 모든 법적 장애물을 극복한다면, 이 까페는 손님들에게 손님을 대접하는 여자들이 해주는 구강성교를 곁들인 커피 한 잔을 선택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다.   이 까페 개설예정자 브래들리 샬빗은 런던시 패딩튼에 지점을 개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샬빗은 ‘이브닝 스탠더드’ 지에 이 사업이 앞으로 잘 나갈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린 이 사업이 런던에서 합법적일 것이기에 -이 사업이 잘 조직되고 통제될 것이므로- 기쁘다” 면서 “우린 잡음을 없애기 위해 몇 가지를 수정할 …

    • SVT
    • 16-08-04
    • 2928
  • 아우슈비츠 방문한 교황, 왜 침묵 선택했나?...풀리지 않은 응어리들
  • 2006년, 교황 베네딕트 16세가 폴런드 체류 기간 중 아우슈비츠 죽음의 수용소를 방문했다. 그의 계승자인 후랜시스 교황 도 지난 주 금요일(29일) 이곳을 방문할 예정이다.  PHOTO: ALBERTO PIZZOLI, PRESS POOL / WSJ   후랜시스 교황 폴런드 체류 중 아우슈비츠 방문 예정    후랜시스 교황은 로마 교황청 수장으로서 세 번 째 이곳을 방눈하는 것이 된다.   2016.7.28(원문) 2016.7.31   [시사뷰타임즈] 크라쿠프, 폴런드- 후랜시스 교황의 아우슈비츠 방문은 나찌로 인한 희생자들에게 경의를 표해온 자신의 선임자들을 따르는 것이며, 가톨릭-유대교의 관계 강화에 크게 도움을 주어 온 전통이다.   그러나, 과거 교황청의 이러한 행보는 유대인 대학살과 아돌프 히틀러에게 희생된 사람들에 대한 타당한 존중에 대한 신념의 사이 -…

    • SVT
    • 16-07-31
    • 2478
  • 공개된 9/11 기밀서류 `28쪽` "사우디와 아무런 관련도 없었다"
  • 과거에 기밀서류로 분류됐던 9/11 관련 ‘위원회 보고서’가 공개됐다. copyrightGETTY IMAGES   ‘28쪽‘: 새롭게 공개된 9/11 서류, 사우디와 아무 관련 없어   9시간 전(원문) 206.7.16   [시사뷰타임즈] 미국 의회가 사우디 정부가 9/11 공격에 가담했는지의 여부에 대한 과거 비밀서류였던 것을 공개했다.   위원회 보고서 중, 9/11에 관한 내용을 담고있는 28쪽 중에 사우디 정부와 거의 3천명을 누욕에서 죽인 비행기 납치범 사이에 공식적 관련이 있다는 내용은 전혀 없다.   하지만, 이 보고서는 공격자들이 사우디 왕궁 내부 사람들로부터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9/11 위원회 보고서라는 것은 2002년 독립 전문가 집단이 완성한 것이다.   그러나, 비공식적으로 ‘28쪽 짜리’라고 알려져 있는 것 중의 몇 …

    • SVT
    • 16-07-16
    • 2623
  • 주노, 목성에 7월4일 도착: 알아둘 필요가 있는 것은 뭘까?
  •   2016.7.4(원문) 2016.7.4   [시사뷰타임즈] 7월4일은, 미항공우주국(NASA)의 주노 우주선이 알려지지도 않은 곳을 향해 전례없는 임무를 띈 채 5년 동안의 여정을 완수하면서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인 목성의 궤도에 진입하게 돼있는 날이다.   이 글에서 여러분들이 이제까지의 주노의 여정에 대해 알 필요가 있는 것 모두를 세분하고, 7월4일인 월요일에 무슨 일이 일어나며 이 글에서 알게된 지식이 우리가 태양계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모든 것을 어떻게 바꿔주게 될 것인지를 논한다.   목성은 장난이 아니다   우선, 목성의 혹독함과 이 도전이 얼마나 말 그대로 막중한 것인지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목성은 단연코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이기에 목성 속에 지구만한 것을 1,000개 넣을 수 있을 정도다. 목성의 …

    • SVT
    • 16-07-04
    • 2809
  • 닌텐도 "피카추를 피카키우로 바꾸겠다"애 열받은 홍콩인들... 왜?
  • 원래 홍콩에선 피카추를 ‘베이카추’라고 불렀는데 일본식 발음상 매우 비슷하게 들린다. imGE copyrightGETTY IMAGES   2016.5.31(원문) 2016.6.1   일본의 게임 제작사 닌텐도는 자사의 엄청나게 인기있는 포케몬 연속물로서 두 가지의 새로운 게임을 말 내놓으려 하고 있다.   그러나 등장인물에게 표준 중국어 이름을 붙이겠다는 결정이 홍콩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BBC는 팬들과 언어학자들이 왜 짜증을 내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1. 베이카추 또는 피카추라는 이름에 뭐가 들어있는가?   포케몬 등장인물들의 이름은 각 지역의 발음이 반영되면서 중국어를 사용하는 지역마다 다르게 번역되곤 했다. 그리하여, 대단히 사랑받는 피카추가 홍콩에서는 수십년 동안 베이카추로 알려져 있었고 중국 본토에선 피카키우였다.…

    • SVT
    • 16-06-01
    • 2702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국내언론들, 어떻… 입력 2022.11.30. [시사뷰타임즈] 그동안 북한 ‘김정은의 자식’ 이라는 주제...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익산 강경 나바위 성지...김대건 신부, 첫발이자 마지막 발 디딘 곳 사진에서 본당 건물 좌측에 있는 벽돌 건물이 당시 병원으로 쓰였던 곳. 본당 내부 양쪽 벽...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라셔 - 美 정부, 코로나-19 출몰에 연루돼 있을 수도 입력 2022.8.5.RT 원문 2022.8.4. 마스커우 (모스크바) 는 워싱튼 DC 기관이 코로나-19 창조에 한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장기표 “이재명 北 싫어할 얘기 한마디도 못하면서 반일몰이” 1. 장기표 “이재명 北 싫어할 얘기 한마디도 못하면서 반일몰이” 2. 與, '한반도 욱일기'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1.28 ~ 12.4 쥐띠24년생 차근차근 그대로 진행하라36년생 잘 돼있는 사업이니 그대로 밀고 가거라48년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