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의 가증스러운 행보



2015. 12. 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박대통령이 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데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라고 극찬한바 있는 반기문이 김복동 위안부 피해 할머니 빈소를 찾았다.

 

UN인권기구들은 일본 정부는 법적 책임을 수용해야 한다. 피해자에 대한 정의 회복과 배상을 해야 된다. 책임자를 기소해야 한다.’함을 쪽바리 정부에 계속해서 권고했다. 당시 그런 유엔의 수장인 사무총장이었던 반기문은 이 세 가지 조건에 아무것도 이루어지지 않은 위안부 합의를 위대한 결정?라며 극찬을 했다.

 

치욕적 위안부 합의로 더욱 통한의 삶을 살다가 돌아가신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를 위안부 합의를 극찬한 반기문이 과연 찾을 자격이 있는지 물지 않을 수 없다. 실로 가증스러운 행보라 하겠다. 반기문은 김복동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빈소를 찾기 전에 먼저 위안부 합의에 대한 망언부터 사죄했어야 옳았다.


비추천 : 1
추천 : 0

Comment



대표논객

시사 토론방 추천 베스트

더보기

시사 토론방 조회 베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