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는 반민족적 밍언의 공범자인가?



소위 민족사학이라 일컫는 연세데 경제사회학과 교수 류석춘은 지난해 9월 강의에서 학생들에게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 했고, 학생들의 힝의에 지금도 매너 좋은 손님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는 말에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궁금하면 한번 해보겠냐"는 등의 반민족적 망언을 한지가 5개월을 지나고 있다.

 

일반 국민은 물론 연세대 학생과 동문 및 시민단체 등의 망언에 대한 규탄과 류석춘 징계를 촉구해 왔다. 하지만 연세대는 아직껏 징계를 처리하지 않고 교내 징계가 확정돼야 강의 배제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 담당 교수 이름을 비워둔 채 학생들 수강신청을 받고 있다고 한다.

 

연세대가 반민족적 망언을 한 교수에 대한 징계를 신속하게 처리하지 않고, 아직껏 유야무야 미적대고 있음은 분명히 뭔가 있어 보인다. 곧 연세대가 류 한테 무슨 커다란 약점이 잡혀있든가 아니면 빈민족적 망언의 공범자이든인가란 의혹이 든다.

 

연세대는 위 두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반민족적 망언자의 징계를 신속히 처리해 경술국치의 바람잡이, 매국노 송병준 같은 류석춘을 강단에서 하루속히 쫓아내야 할 것이다,



비추천 : 1
추천 : 0

Comment



대표논객

시사 토론방 추천 베스트

더보기

시사 토론방 조회 베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