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늘한 침묵, 신경 곤두선 관계: 큰 손해를 입고 있는 미국 탄핵 절차


하원 의원 로우이 고멋(공화당, 텍서스)와 하원의원 짐 조던(공화당, 오하이오)2019.12.13.(), 탄핵 관련 2개 법 조항에 투표하기 위해 미 의회에 도착했다. (AP Photo/J. Scott Applewhite)

 

입력 2019.12.14.

AP 원문 2019.12.14.

 

[시사뷰타임즈] 의회에서 가장 시끌벅적한 위원회가 돌덩이들처럼 앉아있었다. 얼굴은 마주하고 있으되, 거의 말들은 하지 않고.

 

법사위 끄트머리에 있는 연단 주위에 있는 의원들이 한 사람 씩 차례차례 트럼프 탄핵 관련 법 조항들에 투표했다. 그리고 나서 의원들은 문을 열고 공항으로 도망쳤는데, 아무 말도 안하고 이렇게 한 경우가 한 번 이상이다.

 

개회에서 폐회에 이르는 동안 이 단도직입적인 싸늘함은 미국 역사상 겨우 세 번 째로 하원에서 탄핵 관련 조항 진전을 보고 있는 심각성을 반영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는 또한 의회, 워싱튼 그리고 그 이상이 탄핵으로 치룰 댓가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는 것이기도 했다.

 

트럼프가 지난 725일 유크레인(우크라이나)의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것이 공식적으로 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를 촉발시킨 이래로, ‘탄핵은 혹독한 고통이 곁들인 채로 의회의 일을 굴절시켜온 힘이어왔다.

 

아무도 의회에 대해 유감스럽게 느끼지 않으며, 의원들은 일반적으로 자기 자신에 대해 불편하게 느끼지 않는다. 그러나 탄핵 과정으로 인한 소모전은 그 여파로서 감정적인 말이 오가는가 하면 신경이 곤두선 관계로 남겨지게 됐음이 분명해 지고 있다.

 

금요일, 하원 법사위 의원인 켄 벅(공화당, 컬러라도)난 이 빌어먹을 법사위 자체에 반대한다. 만일 누군가 내가 탈출할 수 있을 전략을 밝혀준다면, 감사하겠다. 이건 미친 짓이다. 모든 것이 미쳤다고 하면서, 탄핵에 대해 이걸 넘어서려면 시간이 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툭하면들 화를 낸다. 의원들은 서로에게 질렸다는 느낌이 드는데, 어느 동료와 너무 오래 같이 있었던 것처럼. 그러나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역사의 무게 속에 주시 받으며 이 탄핵과정에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신뢰, 몇 년 동안 방해와 난폭함 후에도 신뢰란게 남아있는게 있다면, 트럼프 시대의 정치는 단기에 중상을 입은 것처럼 뵐 것이다.

 

법사위가 사람을 녹초로 만들 정도로 14시간 동안 트럼프의 권력남용과 민주주의에 대한 방해 사실을 명시화 하자 부글거리는 긴장에 불을 붙였다. 법 조항들이 실질적으로 바뀔 것이라는 기대라곤 없었지만, 트럼프 협조자들은 수정해야 한다고 밀어붙였고, 각각의 작업을 고려해보는 데만도 몇 시간이 필요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은 미국 국민들이 너무 늦어서 투표 내용을 못 볼 정도로 투표가 늦어지길 원치 않았다.

 

자정이 되기 직전, 의장 제롤드 내들러가 탄핵 조항에 대한 투표는 금요일 오전에 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그가 이사봉을 두드리자 모든 마이크의 스위치가 꺼졌다. 대단히 화가 난 공화당 의원들은 벌떡 일어나 교활하다” “믿을 수가 없다고 고함을 지르면서 인민재판이라는 말까지 했다. 내들러는 걸어 나가 버렸다.

 

조지아주 공화당 의원 덕 콜린스는 내들러 의장의 진실성은 빵점이다. 수하 의원들도 빵점이다라면서 이 의장이란 사람은 스스로를 부적격으로 만들어 놓았다고 씩씩거리며 말했다.

 

강력한 뉴욕주 하원 노장을 향해 개인적인 삿대질이 있었던 건 이례적인 것이었는데, 위원에 고위급에서 가장 부적절한 조합인 이 두 사라은 개인적인 견지에서 서로를 공격하는 것은 대체적으로 자제하는 편이기 때문이었다.

 

펜설베니아 지역구 출신이며 새로 법사위 위원이 된 매덜린 딘 하원의원은 난 스스로 느낄 수가 있었고 나 말고 다른 사람들도 그랬던 것을 알고 있다라고 AP와의 면담에서 말하면서 그건 몇 주 및 몇 달동안 감정적, 정신적 그리고 지적인 댓가를 치러오던 가운데 정점을 찍은 것이라고 했다.

 

탄핵은 -민주당이 올해 하원을 장악한 뒤 며칠 동안 미쉬건 출신 하원의원 라쉬다 틀라입()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이 후레자식을 탄핵시키겠다고 맹세했을 때, 일부 사람들이 생각했었을 수도 있었던 것처럼- 민주당의 사기 진작용이 아니었음이 드러나고 있다.

 

탄핵 조사에 관여하고 있는 한 민주당 의원은 탄핵 조사 모든 것에 대단히 의기소침 해져 가지고 자신의 이번 의원 임기를 마지막인 것으로 하겠다고 결정했다.

 

하원의원 데니 헥(민주당, 워싱튼)124일 은퇴 발표를 하면서 라셔(러시아)의 미국대선 개입에 대한 조사 및 트럼프 탄핵조사 속에 들인 셀수도 없는 시간들이 내 영혼을 지치게 만들어 왔다.”고 한 뒤, “때론, 아무런 규칙이나 경계도 없는 것 같다....정중함은 사라져 버렸고, 타협도 사라져버렸다. 전부 아니면 아무 것도 아니라는 것만 있다고 했다.

 

역사의 관점으로 볼 때 어느 당이 더 잘하고 못하고는 말할 것도 없고, 탄핵 절차로 인해 어느 당이 유익을 얻고 어느 당이 2020년에 댓가를 치러야 할지 알기엔 갈 길이 멀다. 그러나 미국 국민들의 의회를 향한 신뢰는 고통을 겪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앞으로의 과정들이 이런 마음을 바꿔줄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최근 여론조사는 미국의 절반 가량이 트럼프를 탄핵시켜 제거하길 원한다는 것을 보여주는데, 미국이나른 나라를 심히 양극화 시키는 양상이다.

 

그러나, 이러한 탄핵 절차 진행은 민주공화 양당에 비싼 댓가를 치루게 하는 것일 수도 있다.

 

10, 먼마우스 대학교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복수(44%)의 미국인들이 하원에서 진행하는 탄핵 절차를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고 나온다.

 

이 여론조사에선 미국인 10명 중 6명이 민주당은 사실을 추적하기 보단 트럼프를 끌어 내리는데 더욱 관심을 갖는 것으로 생각한다고도 나온다. 마찬가지로, 10명 중 6명은 공화당도 사실을 추적하는 것보다 트럼프를 옹호하는데만 관심을 갖는다고 본다.

 

위기감이 고조되면 감정도 고조된다.

 

9월 탄핵 조사가 시작된 이래로 자신의 가족들이 손주 2명을 키우고 있는 딘()은 금요일, 대통령의 운명을 따져보는 것에 대해 말을 하면서 점점더 감정적이 돼갔다.

 

딘은 전 더 멀리 생각해 왔다고 했다. 7, 트럼프가 전화통화를 했던 것과 같은 주에, 딘은 하원의원(메릴랜드)엘리자 카밍스 -관리 위원회 의장이며 지난 10월 사망- 와 우연히 하원에 대해 대화를 하게 됐다.

 

딘은, 카밍스가 사람들은 왜 자기가 미국 역사상 3번째로 탄핵 대상이 HELF 될 것인 미국에 있는 것인지 알게 될 것이라는 말을 상기시켜주었다고 했다. 딘은 이건 중요한 문제일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나 상황은 공짜로 오질 않았다.

 

내들러가 금요일 오전 회의를 시작하기 위해 의사봉을 내리칠 때 쯤, 침묵과 잽싼 일처리는, 싸움은 별론으로 하고라도, 아무 말도 필요가 없는 것임을 암시하고 있었다.

 

내들러는 자리에 앉더니 자신의 휴대전화를 꺼내서 전원을 껐다. 내들러는 회의 시작을 알리며 의사봉을 내리쳤고 2개 법 조항에 대한 투표가 개시됐다. 출석자 확인 점호를 하는 동안, 프라밀라 자야팔(민주당, 워싱튼) 하원의원은 주머니에 들어갈 크기의 헌법 복사본을 쥐고 있으면서 에 투표했다. 콜린스는 불만이 있다는 견해도 제기할 권리가 있다는 고지 내용을 읽었다.

 

내들러는 의사봉을 내려놓았다. 민주당 의원들이 축하를 한다거나 과시를 하는 것은 전혀 없었다.

 

내들러는 하원은 신속히 효율적으로 행동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내들러는 아무 질문도 받지 않았다.



Icy silence, frayed connections: Impeachment takes a toll

 

By LAURIE KELLMAN

2 hours ago

 

Rep. Louie Gohmert, R-Texas, left, and Rep. Jim Jordan, R-Ohio, arrive for the vote on two articles of impeachment against President Donald Trump, Friday, Dec. 13, 2019,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AP Photo/J. Scott Applewhite)

 

WASHINGTON (AP) The most raucous committee in Congress sat stone-faced, barely speaking.

 

One by one, the members around the Judiciary Committee dais voted on the articles of impeachment against President Donald Trump. Then they bolted for the doors and the airports, in more than one case without a word.

 

The all-business iciness during those eight gavel-to-gavel minutes reflected the gravity of advancing articles of impeachment to the House floor for only the third time in American history. But it also told much of the story about impeachment’s toll on Congress, Washington and beyond. 

 

Ever since Trump’s July 25 phone call with Ukraine’s president sparked official proceedings against the president, impeachment has been a force that’s bent congressional business around it, with severe strain.

 

No one feels sorry for Congress, and its members generally don’t feel sorry for themselves. But the wear-and-tear of impeachment is becoming clear in the emotional exchanges and frayed relationships left in its wake.

 

“I have a problem with this whole damn place. If you can figure out an exit strategy for me I’d appreciate that,” said Rep. Ken Buck, R-Colo., a member of the Judiciary panel, on Friday. “This is crazy. The whole thing is crazy,” he added of impeachment. “It will take some time to get over.”

 

Tempers are short. Members show signs of being sick of each other, like any colleagues who spend too much time together. But they are operating under the glare of a global spotlight and the weight of history.

 

Trust, or what remained of it after years of obstruction and smashmouth Trump-era politics, appeared to be a casualty in the short-term.

 

Thursday’s grueling 14-hour Judiciary Committee markup of the abuse and obstruction charges against Trump ignited the smoldering tension. There was no expectation that the articles would be substantially changed, but Trump’s allies pushed for amendments, each of which took hours to consider. Democrats, meanwhile, did not want to take final votes too late for Americans to see.

 

Just before midnight, Chairman Jerrold Nadler announced that the committee would not be voting on the impeachment articles until Friday morning and after he banged his gavel, the microphones were switched off. Livid, Republicans leapt to their feet, yelling “unbelievable” and “sneaky” and talking of a “kangaroo court.” Nadler walked out.

 

“Chairman Nadler’s integrity is zero. His staff is zero,” fumed ranking Republican Rep. Doug Collins of Georgia. “This chairman has made himself irrelevant.” 

 

The personal stab at the powerful New York House veteran was unusual, as even the most mismatched pairs atop committees typically refrain from attacking each other in personal terms.

 

“I could feel it myself and I know the rest of us did,” said Rep. Madeleine Dean, a new member from Pennsylvania, in an interview Friday with The Associated Press. “That really was sort of the apex of weeks and months of emotional and mental and intellectual toll.”

 

It turns out that impeachment is not the Democratic morale-booster that some might have thought in the heady first days of the party’s House takeover this year, when Michigan Rep. Rashida Tlaib vowed to “impeach the motherf-er” on her first day in office.

 

One Democrat involved in the impeachment investigation was so dispirited by it all that he decided this term will be his last.

 

“The countless hours I have spent in the investigation of Russian election interference and the impeachment inquiry have rendered my soul weary,” said Rep. Denny Heck, D-Wash., in his retirement announcement Dec. 4. “At times, it is as though there are no rules or boundaries. ... Civility is out. Compromise is out. All or nothing is in.”

 

There’s a long way to go before knowing which party benefits and which pays for impeachment in the 2020 elections, let alone which fares better in the eyes of history. But trust by Americans toward Congress seems to be suffering. And it’s not clear the proceedings are changing minds. Recent polling shows that about half the country supports impeaching and removing Trump from office, fitting the pattern of a deeply polarized nation.

 

But the proceedings could be costly for both parties.

 

A plurality of Americans 44 percent said they had no trust at all in the House impeachment proceedings, according to a Monmouth University poll conducted in December.

 

The poll also found that about 6 in 10 Americans said Democrats in Congress are more interested in bringing down Trump than pursuing the facts. Likewise, about 6 in 10 said Republicans in Congress are more interested in defending Trump than pursuing the facts.

 

With the stakes so high, emotions are, too.

 

Dean, whose family has grown by two grandchildren since impeachment began in September, grew emotional Friday when she talked about the responsibility of weighing the president’s fate.

 

“I’ve been thinking about the broader horizon,” she said. The same week of Trump’s July phone call, she happened to talk on the floor of the House with Rep. Elijah Cummings of Maryland, the Oversight Committee Chairman who died in October.

 

Cummings, she said, reminded her that people will know she was here for what’s expected to be the third presidential impeachment in American history. “It will matter,” she said.

 

But it will not have come for free.

 

By the time Nadler gaveled the committee back into session Friday morning, the silences and swift proceedings suggested there was nothing left to say, let alone fight about.

 

Nadler sat down, pulled out his cellphone and turned it off. He gaveled in the meeting and launched votes on both articles. During the roll call, Rep. Pramila Jayapal, D-Wash., voted aye while holding up a pocket-sized copy of the Constitution. Collins delivered a scripted notice that he reserves the right to file dissenting views.

 

Nadler dropped the gavel. There was no celebrating or showboating from the Democrats.

 

“The House will act expeditiously,” he said. “Thank you.”

 

He took no questions.

 

[기사/사진: AP]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中華思想 구겨버린… 입력 2020.1.23. [시사뷰타임즈] 중국은 고대로부터 아무런 근거도 없이 오로... 더보기

[스페셜 NEWS]

[몰랐던 사실!] 이집트 미라들은 각각 초상화를 그려 얼굴에 덮어 놓았었다 이집트 미라 주인공의 초상화들. 어떤 초상화들은 현세의 부인, 청년들의 모습이라고 해도... 더보기

[포토 NEWS]

질병 진원지 中 화난 시장 현재 모습 & 평소 실태 정부의 조치로 현재 모두 셔터를 닫고 있는 화난 시장의 모습. 사진: CNN[그외 CNN 제공, 도살...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Defence One` 입력 2020.1.19. [시사뷰타임즈] 과거 유명 영화배우, 현재의 유명 외신 등등은 한영 사전이나... 더보기

[종합 NEWS]

돌연변이 바이러스: 당국 “우한 가지 말고, 우한 떠나지도 말라” 발병 진원지라고 지목되고 있는 우한 야생동물 및 해산물 시장. 현재 당국 지시에 따라 폐... 더보기

[ 시·선·집·중 ]

[세계 모든女 필독] “내가 1959년처럼 남편에게 복종하는 이유”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21.BBC 원문 2020.1.20. [시사뷰타임즈] 사회연결망(SNS)에서 ... 더보기

[ 화젯 거리 ]

충격적인 트럼프 탄핵 심판: 상원 "말하는 것 엄금, 휴대전화도 엄금" 입력 2020.1.19.CNN 원문 2020.1.18. [시사뷰타임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탄핵 심판은 한 가지가... 더보기

[오피니언 NEWS]

[Joshua Berlinger] 카셈 솔러마니의 죽음이 김정은에게 주는 교훈 입력 2020.1.7.CNN 원문 2020.1.7. [시사뷰타임즈] 2017년 궂은 날들 속에, 북한과 미국은 전쟁으로...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너무 고마운 단비: 호주, 화재 심한 일부 지역에 폭우 코알라 한 마리가 아스팔트 위에 있는 물기를 핥아 먹고 있는데, 일부 동물을이 너무 목이 ...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우한 출입 모든 교통수단 운행 중지: 사망 17, 중태 95, 감염 571명 2020.1.21.., 중국 우한 시 안전점검소에서 한코우 철로역 직원이 체온 측정기로 승객들의 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