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후보 토론] 샌더스 “여자는 미국 대통령 될 수 없다.” 불화 고조


 샌더스 "난 여자가 대통령이 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곤 했다"


[BBC 제공 종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1.15.

BBC 원문 8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공식 민주당 대선 후보 지명자 토론이 7번 있었지만, 이번의 것은 진짜 시급한 것이었는 바, 3주 이내로 후보자들 자신이 시험에 직면하게 되기 때문이다.

 

예비선거철은 아이오와 주 전당대화를 시작으로 23일부터 시작되며, 아이오와 주에서 민주당 당원들은 11월 누가 도널드 트럼프를 상대로 싸우길 원하는지 고르게 된다.

 

백악관에 앉고자 하는 후보 6명이 데스 모인스에서 열린 토론 장으로 왔는데, 이들의 눈에 비친 도널드 트럼프는 자신들에게서 동쪽으로 400마일 떨어진 위스컨신의 집회에서 자신들을 흉내내고 있다는 것이었다.

 

토론장에서 핵심이 되는 순간들 그리고 트럼프 집회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가장 주목할 만한 순간은?

 

이 토론을 마무리 지을 때 일리저버스 와런과 버니 샌더스 사이의 몸짓 -열열을 올려 말을 하면서도 악수는 하지 않는- 이 토론 분위기를 말해주었다.(: 버니 샌더스는 와런 과의 토론 중 여자는 미국의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유튭에 오늘 가보라고 했고, 진행자가 샌더스의 말에 어떤 생각이 들었느냐고 하자 와런은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이 무대에 오른 사람들은 10번 선거에 패한 사람들이고, 이긴 건 나와 에이미 뿐이다라고 하여 박수를받았다. 그리고 곧 이번 토론이 끝났는데, 와런은 다른 후보자들과는 악수를 했지만, 샌더스가 내미는 손은 잡지 않고 두 손을 가슴에 모으고 말을 했다)

 

두 후보자 사이의 평화협정은 표결이 다가 옴에 따라 물건너 간 것일 수도 있다.

 

지난 3일에 걸쳐 유세 정치에서 가장 크고 새로운 소식은 가장 진보적 후보자 두 명 사이에 긴장이 커져왔다는 점이다.

 

와런은 샌더스가 자신에게 20181218일 여자는 대통령직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는 말을 했었다고 말했지만, 샌더슨은 부인했다. (: 그러나 샌더스는 이번 토론에서 여자가 미국의 대통령은 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윗 사진 참조)

 

토론 중, 이에 대해 묻자, 샌더스는 다시금 부인하면서 자신은 여자 대통령에 대한 생각을 오랫동안 지지해 왔다고 했다.

 

그후 와런이 자신이 발언할 차례가 됐을 때, 분명히 공을 들여 만들었을 잘 먹힐만한 대응 발언으로서, 와런은 거의 단숨에 여러 정치적 문제들에 대한 정곡을 찔렀다.

 

와런은 샌더스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제대로 암시하는 말로 시작했다. 와런은 그후 자신과 에이미 클로부차 -토론 무대 의 또다른 여자 후보자- 가 선거구에서 거둔 성공에 대해 큰 소리로 말하며 주제를 바꿨다. 에이미와 자신들이 참여했던 모든 선거마다 이겼다고 말하자 큰 박수가 나왔다. 한편 다른 남자 후보자 3명은 이들이 패배한 것을 합할 때 10번이었다고 와런이 말했다.

 

와런은 자신이 폭넓은 연대를 하는 통합 후보라는 것을 내세우면서 끝났다.

 

와런은 우리 민주당 당원들이 직면하고 있는 진짜 위험은 당을 통합시킬 수 없는 후보자를 고르거나 선거구의 큰 일부가 되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아는 사람을 고른다는 점이다라고 하면서 우린 당 전체가 흥이 나아햘 필요가 있으며, 모든 이를 당으로 영입하여 모든 이에게 믿을 만한 민주당원 자리를 주는 것이다라고 했다.

 

샌더스가 너무 분열적이라는 것 때문에 비난을 받아왔고, 메티 버티그엑은 소수민족의 지지를 제재로 이끌어 낼 능력이 없다고, 조 바이든은 열광적인 지지자가 결여돼 있다는 점으로 등으로 비난을 방아왔음을 생각할 때, 와런의 말은 여론조사 결과 상위를 놓고 자신과 경쟁하고 있는 다른 후보자 3명을 에둘러 공격한 것이었다.

 

후보자들이 갈라진 건 어떤 현안 문제 때문인가?

 

지난 주 이란 위기 때문에, 해외정책이 처음으로 토론을 열게 했는데, 후보자들은 두 가지 범주로 크게 나뉘었다.

 

와런과 샌더스는 미군이 중동에서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와런은 미국 장성들은 여러 해 동안 미국이 중동과 앺개니스턴에서 고비를 넘기고 있다고 말해왔지만, 이들은 절대로 세세하게 어떻게 그리고 언제 미국이 고비를 벗어났는지 말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와런은 우린 이들 지역에서 다람쥐 쳇바퀴 돌듯하면서 고비를 대단히 많이 넘겼다고 재담을 한 뒤, 미국은 더 이상 군이 처리할 수 없는 문제를 해결하라고 군에게 요구하는 짓을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조 바이든, 에이미 클로부차 그리고 -좀 간접적으로 보이는- 페티 부티엑 등은 미국이 이랔에 군 배치를 점점 더 줄이는 것을 지지하는 쪽에 섰다. 바이든은 중동 지역에 미군이 없으면, ISIS가 다시 세력을 회복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바이든은 우리가 ISIS를 처리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다시 돌아올 것이며 우린 세계 중에 우리와 함께힐 사람을 갖지 못하게 될 것인 바, 우리에게 있는 소수의 특수분으로써 ISIS를 무너뜨리려는 노력을 조직해야 한다고 했다.

 

주제가 무역 쪽이 되자, 유사하게 다시 갈라졌는데, 반전이 있었다. 샌더스는 자신은 트럼프 행정부하 협상을 벌인 미국-멕시코-캐나다 무역 협정에 반대한다고 한 반면, 와런은 자신은 내키진 않지만 온건한 진전이므로 지지한다고 했다.

 

와런과 샌더스 사이에 정치 문제에 대해선 아무 많이 금이 간 것은 없었지만, 이번 토론은 달랐다.

 

물론, 묘한 것 최근 여론조사 결과는 미국인들 -그리고 민주당원들- 대다수가 여러 무역 협정들에 찬성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미국인들은 전시 또는 국가적 위기와 관계없는 해외정책에는 표를 주지 않는 경향이 있지만, 지난주에 봤듯, 지난 주엔 그런 구별이 없었다.

 

조 바이든은 어떻게 했었나?

 

와런은 아주 돋보이는 순간을 가질 수도 있었겠지만, 토론이 있었던 저녁에 가장 큰 수혜자로 부상한 것이라고 겨겨지는 후보자는 지난 몇 달 동안 엎치락뒤치락 힘들게 살아왔으며 여전히 예비선거철를 향해 가장 선두를 달리고 있는 듯한 사람이다.

 

와런과 샌더스 사이에 실제로 깨진 틈이 있다면, 전직 부통령이었던 사람에겐 좋은 소식이다. 그는 자신의 동료 선두 주자들이 끝장을 보겠다며 싸우는 동안 자신이 고개를 숙이고 있을 수 있으며 실제로 화요일 토론이 있었던 밤 그가 한 일은 정확히 그의 고개를 계속 숙이고 있었던 것이었다


토론이 진행되는 저녁 내내, 바이든은 다시금 자신이 토론에 매우 능하다는 걸 결코 보여주려 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가장 전성기 시절 및 최근 몇 년 사이에 발을 헛 디뎠을 때도 그러지 않았다. 그럼에도, 이 규모도 작은 토론 무대는 그를 유익하게 해주었다. 후보자들이 두 자릿 수로 서로 다투는 장시간의 토론 자리에선 자신의 존재감을 잃고 피곤해 하는 경향이 있는 것이 그였는데, 그는 지난 두 차례의 경쟁에 더욱 신경을 썼다.

 

주제가 탄핵으로 바뀌자, 바이든은 공화당 의원들이 남아있는 내 아들을 무참히 공격해 왔다고 했는데, 이는 자신이 자식 2명과 아내를 땅에 묻었다는 사실을 절묘하게 언급한 것으로, 만일 아들 헌터 바이든이 다가오는 상원 탄핵 심판에 말려들어 간다면, 대중들의 동정을 자아낼 정도의 슬플 일이다.


와런의 발언이 있은 뒤, 바이든은 광고로 잠시 쉬기에 앞서, 자신은 대통령 후보 지명자가 되기 위해 입후보한 그 어느 누구와도 가장 넓은 연대를 이루고 있다고 했다.

 

바이든의 이 말은 트럼프와 총선 토론에서 정면으로 맞설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을 때의 주제로 되돌아 간 것이었다.

 

바이든은 그 질문에, “난 전반적으로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하면서, 흑인 민 근로자 계층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웠고 트럼프와의 맞대결이 전혀 두렵지 않다고 했다.

 

그 이후 광고 시간이 더 많았다.

 

다시 한 번, 바이든은 광고 시작되기 직전의 말을 했다. 그러다 보니, 바이든의 경쟁자들은 아이오와 주와 뉴 햄프셔 주 등과 같은 곳에서부터 더욱 많은 다른 주들 -바이든의 폭넓은 연대 관계가 그에게 우위를 점할 수 있게 해 줄 수 있는- 로 유세를 이어가기에 앞서 바이든의 말을 받아칠 기회를 또 다시 잃은 것이었다.

 

바이든은 확실하게 지명돼 있는 것과는 거리가 멀지만, 자신의 배는 언제나 띄워놓은 상태인데, 토론회가 처음 시작할 때 두 세변 평탄치 않았던 이후 많은 사람들에 생각하는 것 보다는 훨씬 더 탈 배가 많다.

 

트럼프가 마음에 두는 민주당 의원들

 

집회에서: 홀리 혼데리치 BBC 위스컨신 주 밀와키 특파원

 

이 사람들은 뭘 하고 있는 건가, 나라를 파괴하겠다는 건가?

 

트럼프는 화요일 밤, 민주당의 자신의 대통령직 도전자들이 아이오와 주에서 토론 무대 위에 있을 바로 그때, 밀와키 유세 집회에서의 연설 중 이 도전자들에 대해 잠시 -통렬하게 후벼파는 것이었지만- 언급했다.

 

트럼프는 버니 샌더스가 여론조사에서 급상승하는” “역겨운 양반이고 한 뒤, 2016년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튼보다 샌더스에게 표를 주어 13점을 앞서게 한 한 주에 대해 말하면서 조롱과 야유를 했다.

 

트럼프는 다른 민주당 선두주자들에 대해 말할 때 주로 진부하고 모욕적인 말에 의존하고 있었는데: “일리저버스 와런은 포카혼터스(: Captain John Smith가 인디언에게 처형 당하 것을 구했다고 하는 북미 인디언 처녀) 와런’” “졸려운 존 바이든등이 그것이다. 바이든에 대한 모욕의 경우엔, 바이든이 과거 사교 모임에서 실수를 한 것을기리키며 조롱 섞인 말을 한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짧게 후려친 뒤, 트럼프는 민주당 전반에 대해선, 자신의 말을 듣기 위해 밖에 줄을 늘어선 지지자들 숫자보다 더 많은 말을 했다.

 

줄 속에 있는 사람들에게 민주당 의원들을 전체에 대해 물어보자 이들은 그들이 바보들이고 어릿광대들이며 웃기는 사람들이자 탄핵에 시간을 허비하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그러나, 트럼프에게 진짜 도전자가 될 만한 사람이 있다고는 아무도 말하지 않았다.

 

트럼프의 10번째 집회를 기다리며 줄 속에 있던 비키 후랜시스는 아무도 트럼프에 맞설 수 없다고 했다.

 

트럼프가 말하는 모든 것은 그가 앞으로 할 것들이며, 그는 해냈다. 그는 진실을 말한다

 


Democratic debate: Bernie Sanders and Elizabeth Warren ramp up feud

 

Anthony Zurcher

North America reporter

@awzurcheron Twitter

8 hours ago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Steyer, Buttigieg, Warren, Biden, Sanders and Klobuchar

 

There have been seven official Democratic debates but this one had a real sense of urgency - in less than three weeks the candidates will face their first test.

 

The primary season begins on 3 February with the Iowa caucuses, when the Democratic voters in this state will pick who they want to take on Donald Trump in November.

 

As the six White House hopefuls took to the debate stage in Des Moines, the Republican US president they have in their sights was mocking them at a rally 400 miles east in Wisconsin.

 

Here are some key moments from the debate - and the Trump rally.

 

What was the biggest moment?

 

The body language between Elizabeth Warren and Bernie Sanders at the conclusion of the debate - when they spoke heatedly and did not shake hands - told its own story.

 

The non-aggression pact between the two candidates could be over just as the voting is set to begin.

 

The biggest news story in campaign politics over the past few days had been the growing tensions between the two most liberal candidates.

 

Warren had alleged that Sanders told her in December 2018 that a woman couldn't win the presidency - something Sanders denied.

 

Asked about this during the debate, Sanders denied it again - saying he has long supported the idea of a woman president.

 

Then Warren had her turn, and in a set-piece response she clearly spent time crafting, she hit a number of political targets almost in one breath.

 

She started by essentially implying that Sanders was lying. She then pivoted her response into a shout-out for the electoral success that she and Amy Klobuchar, the other woman candidate on the stage, have had. They've won every election they've been in, she said to thunderous applause, while the three male politicians debating have lost 10 between them.

 

She ended by pitching herself as the unity candidate with a broad coalition.

 

"The real danger we face as Democrats is picking a candidate who can't pull the party together or someone who takes for granted big parts of constituency," she said. "We need to excite all parts of party, bring everyone in and give everyone a Democrat to believe in."

 

Given that Sanders has been criticised for being too divisive, Pete Buttigieg for not being able to draw significant minority backing, and Biden for a lack of enthusiastic support, it was a roundhouse kick at the three candidates vying with her at the top of the polls.

 

What issue divided the candidates?

 

Due to the last week's Iran crisis, foreign policy for the first time opened the debate - and the candidates fell into two broad categories.

 

Elizabeth Warren and Bernie Sanders called for US forces to be withdrawn from the Middle East.

 

Warren said that US generals had been saying for years that the US was "turning a corner" in the Middle East and Afghanistan, but they could never detail exactly how and when the US could get out.

 

"We've turned the corner so many times we're going in circles in these regions," she quipped, before saying that the US had to stop asking the military to solve problems that could not be addressed militarily.

 

Joe Biden, Amy Klobuchar and - somewhat obliquely - Pete Buttigieg came down in support of extending scaled-down US deployments in Iraq. Biden warned that without US troops in the region, the Islamic State group might regain strength.

 

"They'll come back if we do not deal with them and we do not have someone who can bring together the rest of the world to go with us, with small numbers of special forces we have, to organise the effort to take them down," he said.

 

When the topic turned to trade, similar divides formed - with a twist. Sanders said he opposed the US-Mexico-Canada trade agreement negotiated by the Trump administration, while Warren said she reluctantly supported it as a "modest improvement".

 

There haven't been too many cracks between Warren and Sanders on policy, but this was one.

 

The irony, of course, is that recent polls show that a majority of Americans - and Democrats - are in favour of trade deals.

 

Americans tend not to vote on foreign policy issues outside of times of war or national crisis - but as last week showed, there's no telling when such a moment could arise.

 

How did Joe Biden do?

 

Warren may have had the standout moment, but the candidate who could end up emerging the biggest beneficiary of the evening is the one who has managed to bump and grind through the months and still seems in the best position heading into primary season.

 

If there's a real break forming between Warren and Sanders, it is nothing but good news for the former vice-president. He can keep his head down while his fellow front-runners duke it out - and keeping his head down was exactly what he did on Tuesday night.

 

Over the course of the evening, Biden once again showed that he's never going to be a master debater. He wasn't when he was in his prime and he seems to have lost a step in recent years. Nevertheless, the smaller debate stage has benefited him. Where he tended to get lost and tired in the lengthy double-digit candidate scrums, he has been more engaged in the past two contests.

 

When the topic turned to impeachment, he noted that Republicans have "savaged my surviving son" - a subtle reference to the fact that he has buried two children and a wife, a source of sorrow that could generate public sympathy if Hunter Biden gets pulled into Trump's upcoming Senate trial.

 

After Warren had her moment, Biden got the last word before the commercial break, noting that he has "the broadest coalition of anyone running up here in this race".

 

That was a theme he returned to when asked whether he could go toe-to-toe with Trump in a general-election debate.

 

"I have support across the board," he said, touting his support from black and working-class voters. "I'm not worried about taking on Donald Trump at all."

 

Then it was time for more commercials.

 

Once again, Biden got the last word. And his competitors missed out on yet another opportunity to ding the former vice-president before the campaign moves from places like Iowa and New Hampshire to more diverse states, where the breadth of Biden's coalition could give him the upper hand.

 

Biden's far from a lock for the nomination, but he's keeping his ship afloat - which is more than many thought after his first few rocky debates.

 

And the Democrats were on Trump's mind

 

At the rally - Holly Honderich, BBC News, Milwaukee, Wisconsin

 

"What these people are doing, they will destroy our nation."

 

President Trump made fleeting - though biting - references to his Democratic challengers on Tuesday night, speaking at a campaign rally in Milwaukee just as his opponents took the debate stage in Iowa.

 

Bernie Sanders is "a nasty guy" who is "surging" in the polls, Trump said to jeers and boos, as he addressed a state that voted for Sanders over Hillary Clinton by a 13-point margin in the 2016 Democratic primary.

 

Trump resorted to well-worn insults to address the other frontrunners: "Elizabeth 'Pocahontas' Warren" and "Sleepy Joe Biden", poking fun at the former vice-president for past gaffes.

 

And with just these short swipes, Mr Trump said more about the Democratic field than most of his supporters lined up outside, waiting to hear the president speak.

 

When asked, those in line commented on the Democrats collectively, calling them "fools", buffoons" or "jokes", wasting time on impeachment. But none, they said, pose any real challenge to the president.

 

"No one can stand up to Trump," Vicky Francis said as she waited in line to attend her 10th Trump rally.

 

"Everything he said he would do, he has done. He's speaking the truth."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文 그리고 복지부:… 사진출처=UCSF입력 2020.2.18. [시사뷰타임즈] 현재 전 세계적으로 볼 때, Covid-19... 더보기

[스페셜 NEWS]

코로나바이러스, 역사상 최악 질병들과 비교...어느게 더 치명적인가? 1918년 스페인 유행성 독감이 창궐하는 동안 미국 시애틀 경찰의 모습 © Wikimedia Commons 입력 ... 더보기

[포토 NEWS]

세계 제2차 대전 여러 전장을 넣은 순 은화 발행 목적은? 오타와, 온타리오주, 2020년 2월 5일 /PRNewswire/ -- 로열캐나디언민트가 캐나다 참전 용사들의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BDS 운동...동참 요망 입력 2020.12.17. [시사뷰타임즈] BDS(Boycott, Divestment, Sanctions) 즉, 구매거부, 투자회수, 제재 등... 더보기

[종합 NEWS]

Covid-19: 총 사망 2,200 감염 76,600..한국 156명 감염 사진: CNN입력 2020.2.21. [시사뷰타임즈] 이 질병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 성은 오늘 새로운 감... 더보기

[ 시·선·집·중 ]

新 종파 신천지 설립자 이만희: 재림 주라는데, 진짜 가짜? [source] 입력 2020.2.21. [시사뷰타임즈] 새로운 종파인 신천지에 대해 사이비라는 논란이 적지... 더보기

[ 화젯 거리 ]

평생 1번도 보기 힘든 영국 은행의 금괴 40만개 사진: BBC 방영 영상 중에서[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2.20.BBC 원문 2020.2.19 [시사뷰타... 더보기

[오피니언 NEWS]

[James Griffiths] 中 의사 죽음의 낙진: 시진핑에게 최대의 악재 분석: 제임스 그리피스 CNN 편집자 주: 제임스 그리피스는 CNN 고위 PD이자 “중국의 ‘만리...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사망 1 감염 156: 안일하던 韓 보건 당국, 발등에 불 떨어지자 정신 번쩍 한국은 지난 2일 사이에 감염자가 급증했다. Image copyrightREUTERS 입력 2020.2.21.BBC 원문 16분 전 ...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징징대는 트럼프: 韓 영화 “기생충” 오스카 상들 석권에 불만! 트럼프, 오스카상 수상한 한국 영화에 기분 별로 입력 2020.2.21.CNN 원문 2020.2.21 [시사뷰타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