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이든, 자신의 -신선하게 생각하는- 안보진으로 세계 주도 약속



 

입력 2020.11.25.

RT 원문 2020.11.24.

 

[시사뷰타임즈] 오바마 시절의 관계자들로 구성된 자신의 국가안보진을 소개하는 연설에서, 조 바이든은 이들의 과거 불행했던 사건들은 얼버무리고 넘어가면서 이들의 자질이 증명된 사람임을 내세웠고 자격을 갖춘 사람임을 떠올리게 했는데, 이들은 세계를 이끌어 갈 준비가 돼 있는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월요일, 바이든은 한 무리의 국가 안보진으로 고른 사람들을 공표하면서 국무장관에는 앤토니 블링크, 국토부 장관에는 알레잔드로 메이요카스, 국가정보부장에는 에이브릴 헤이네스, 유엔 대새에는 린다 타머스-그릴휠드를, 국가안보고문에는 제잌 설리번, 그리고 기후 특사에는 좐 케리를 호명했다.

 

화요일 (24), 바이든은 양 옆에 선거 짝궁 카맬러 해리스와 그의 새로운 안보진이 대동한 상태에서 미국이 다시 돌아왔습니다. 세계를 이끌 준비가 돼있으며, 그 자리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입니다.” 라고 선포했다. 바이든이 임명한 전문가 6명은 어느 정도의 능력을 갖고 모두 오마바 행정부에서 일했던 사람들이며, 바이든의 연설은 자신의 행정부가 버락 오바마가 쓰고서 끝났던 사람을 데려 올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었다.

 

바이든은 도널드 트럼프의 고립주의적인 미국이 먼저라는 것에선 떠나기로 약속하면서, 미국의 지배력은 대서양은 물론이고 태평양에도미칠 것임을 확고히 맹세했다.

 

바이든이 고른 사람들은 모두 버락 오바마가 백악관에서 2회 임기를 하는 동안 정치 관료 첫 경험을 한 사람들이었다. 하지만, 자신의 당의 최근 일깨우는전기를 반영하는 조치로, 바이든은 이들을 소개할 때 이들의 인종적 그리로 성적 정체성을 부각시키는 쪽으로 나아갔다.

 

우리 행정부는 최초로 여자가 정보부를 이끌게 될 것입니다.”라고 그는 내세우면서 최초의 래틴 (라틴) 계 이민자가 국토 안보부 장관이 될 것이며, 그리고 유엔에선 획기적인 외교관이 될 것입니다.” 라고 덧붙였는데, 후자는 흑인인 타머스-그린휠드를 가리키는 말이다.

 

바이든은 황금시절이 결코 아니었던 것에 대한 향수를 경축하면서 오마바 시절 사람들에게 한 번 더 일을 해달라고 다시 데려 오고 있는 것이다

 

지신이 임명한 사람들의 자격에 대한 호소와 맞물려 놓은 이러한 정체성 정치학 (: 개인의 주요한 관심과 협력 관계는 인종·민족·종교·성에 기초하여 만들어진다는) 은 바이든 시절의 질서였다. 토니 블링큰을 예로 들면, 그는 미국의 동맹성을 강화시키면서 “ISIS를 상대로 한 싸움에서 외교적 노력을 주도했었으며 "이민자이자 난민이며 대학살 생존자집안 출신이라는 남자라고 소개됐다.

 

바이든이 부각시킨 블링큰의 탄탄한 성취 업적들은 덜 획기적인 것처럼 들렸다. 블링큰은 대 이랔 전쟁 및 리비아와 예멘 폭격을 옹호했었으며, 아직도 시리아 반군들이 다시 무장상태로 되돌아 와야 한다고 촉구한다. 그는 1999년 설비어 (세르비아) 폭격을 배후에서 전반적으로 지휘했으며, 미국은 라셔에 맞서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를 무장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는데, 중국에 대해선 애매모호한 것이, 민주주의적인 세계가 베이징에 맞서 단합해야한다는 요구를 했다가 또 중국 국영 언론들에게서 칭찬을 받아야 한다는 말 등을 돌아가며 했다.

 

이와 유사하게, 알레잔드로 메이요카스는 트럼프 행정부 치하 국토 안보부의 혼란, 역기능 그리고 절대적 잔인성을 제거해 완성에 이르게 할 전문가아자 미국이 법과 가치의 국가임을 알고 있는 라틴계 이민자라고 소개됐다. 하지만, 미이요카스가 이민자로서 시민권을 따는 길에서 승리한 것에 대해 진보주의자들의 칭찬을 받기는 해도, 그는 또한 어린이들을 구금시켜 우리게 가둔 오마바 행정부의 국토부 및 미국 역사상 그 어떤 행정부보다 이민자들을 많이 내쫓은 국토부의 제2인자 자리를 차지했었다.

 

바이든 치하에선 더 많은 폭격과 정권 바꿈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토니 블링큰의 기록이 이를 스스로 말해 준다

 

바이든이 메이브릴 헤이네스를 정보계를 이끌 역대 최조의 여자이자 신실 말하기의 맹렬한 옹호자라고 소개할 때, 현실성과 포장하는 것을 일깨우는 바이든의 표상인 차가운 전문가주의 사이의 충돌은 계속됐다.

 

바이든이 대중들에게 사람들이 헤이네스의 말을 받아들일 수 있게될 것이라고 장담을 했지만, 헤이네스는, 의회 정보위가 정보부가 고문을 활용한다는 보고서를 쌓아가고 있는 중이었음에도, 2014년 상원 서버를 CIA가 해킹했다는 사실 은폐를 도왔었다. 헤이네스는 또한 버락 오바마의 논란 많은 무인기 전쟁 정책에 대한 술책을 도왔었는데, 이 정책은 복수의 여러 나라에서 -미국 시민 최소한 1백명을 포함하여- 민간인 수백명이 사망하는 결과를 낳았었다.

 

바이든 내각은 인터넷 상에서, 민주당의 경쟁성다양성에 환호하는 진보주의자들의 칭송을 받아왔다.

 

사만사 파워 (@SamanthaJPower) 2020.11.24.

 

-이것은 대단히 희귀하며 아주 깊이, 전율적으로 사실이다. https://t.co/ggSOZIOuST

 

샬롯 클라이머 (@cmclymer) 2020.11.23.

 

-모든 징후들은 바이든의 내각이 역사상 가장 다양하게 형태를 잡아갈 것이라는 것을 가리킨다.

 

애런 데이빗 밀러 (@aarondmiller2) 2020.11.24.

 

-바이든 내각 선택 공표에서 오늘 우리가 목격한 것은 전문가주의 및 공공 서비스가 미국 정부에 되돌아왔다는 것 그리고 공감, 약속, 그리고 양심 등이 그렇게 하도록 했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뿐이다.

 

미국 저류 언론들도 대체적으로 바이든이 한 말들을 되풀이 햇는데, AP 뉴스 통신사는 명백한 대통령 당선자의 다양한 내각을 뭔가 대단히 역사적인 것이라고 칭찬하고 있다. 언론들이 바이든에 대한 찬가에서 사회 정의성에 대한 민감성 또는 국제주의 등에 매료된 채로 남아있건 아니면 트럼프 시절의 대립주의를 재개하건 간에, 지금으로선 두고봐야 할 문제다.




Biden promises to LEAD THE WORLD with his ‘fresh thinking’ security team

 

24 Nov, 2020 20:17

 

Joe Biden stands with his nominees for his national security team in Wilmington, Delaware, November 24, 2020 © Reuters / Joshua Roberts

 

In a speech introducing his national security team made up of Obama-era officials, Joe Biden glossed over their past misadventures to boast of their qualifications and woke credentials adding they are “ready to lead the world.”

 

Biden announced a host of top national security picks on Monday, naming Antony Blinken for Secretary of State, Alejandro Mayorkas for Secretary of Homeland Security, Avril Haines for 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Linda Thomas-Greenfield for UN Ambassador, Jake Sullivan as National Security Advisor, and John Kerry as climate czar.

 

“America is back. Ready to lead the world, not retreat from it,” Biden declared on Tuesday, flanked by running mate Kamala Harris and his new security team. Biden’s six security specialists all served in the Obama administration in some capacity, and Biden’s speech suggested that his administration would pick up where Barack Obama left off.

 

Biden promised a departure from President Donald Trump’s “America First” brand of isolationism, vowing to assert US dominance “both in the Pacific as well as the Atlantic. All across the world.”

 

Biden’s picks all cut their teeth during Barack Obama’s two terms in the White House. However, in a move reflective of his party’s recent ‘woke’ turn, Biden chose to highlight their racial and gender identities when introducing them.

 

“We’re going to have the first woman lead the intelligence community,” he boasted. “The first Latino, an immigrant, to lead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and a groundbreaking diplomat at the United Nations,” he added, the latter a reference to Thomas-Greenfield, who is black.

 

Biden’s getting the Obama band back together again for an encore performance celebrating nostalgia for a never-was golden age

 

This identity politics, coupled with appeals to his nominees’ credentials, was the order of the day for Biden. Prospective State Secretary Tony Blinken, for example, was introduced as a man who “strengthened America’s alliances” and led “diplomatic efforts in the fight against ISIS,” and as a man who comes from a family of “immigrants and refugees and a Holocaust survivor.”

 

Blinken’s concrete achievements, had Biden highlighted them, would have sounded less groundbreaking. Blinken advocated for the Iraq War and the bombing of Libya and Yemen, and still calls for a return to arming rebels in Syria. He orchestrated the bombing of Serbia in 1999, called for the US to arm Ukraine against Russia, and is ambiguous on China, alternately demanding that the democratic world unite to confront Beijing, and earning praise from Chinese state media.

 

Similarly, Alejandro Mayorkas was described as both a consummate professional who would rid the Homeland Security Department of the “chaos, dysfunction and absolute cruelty” of the Trump administration, and “an immigrant, a Latino who knows we are a nation of laws and values.” However, while Mayorkas has been lauded by liberals for championing a path to citizenship for immigrants, he also occupied the number two spot at the department as the Obama administration detained and caged children, and deported more immigrants than any other administration in US history.

 

Under Biden, expect more bombing and regime change. Tony Blinken’s record speaks for itself

 

The conflict between reality and Biden’s brand of icy professionalism in woke wrapping continued when he introduced Avril Haines as the “first woman ever” to lead the intelligence community and a “fierce advocate for telling the truth.”

 

Though Biden assured the public that “people will be able to take her word,” Haines aided in the covering up of the CIA’s hacking of Senate servers in 2014, as the Intelligence Committee was compiling a report into the agency’s use of torture. Haines also helped craft Barack Obama’s controversial drone warfare policy, which resulted in the deaths of hundreds of civilians in multiple countries, including at least one American citizen.

 

Biden’s cabinet has been hailed by liberals online, who cheered its “competence” and “diversity.”

 

This is so rare and so deeply, thrillingly true. https://t.co/ggSOZIOuST

 

Samantha Power (@SamanthaJPower) November 24, 2020

 

All signs point to Biden's cabinet shaping up to be the most diverse in history.

 

Charlotte Clymer (@cmclymer) November 23, 2020

 

What we witnessed today in announcement of Biden's Cabinet choices reflect nothing less than the return of professionalism and public service to American government and the compassion, commitment, and conscience that drive it.

 

Aaron David Miller (@aarondmiller2) November 24, 2020

 

The mainstream media too has largely echoed Biden’s words, praising the apparent president-elect’s diverse cabinet as “something very historical,” in the words of the Associated Press. Whether the media will remain enthralled by Biden’s paean to wokeness and internationalism or resume its Trump-era confrontationalism is for now, an open question.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스페셜 NEWS]

인간 뼈처럼 생겼지만 인간도 아닌: 스페인 -뼈 구덩이- 살해 수수께끼 인간의 '진화( )' 단계 중에 "시마 허미닌스" 새롭게 추가[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1.... 더보기

[포토 NEWS]

텔러그램: N번 방, 구루의 방 등 디지틀 성범죄 피해자들의 실태 (좌) 화면을 포착한 것에서는 조주빈의 텔러그램 잡담방 중 하나에 입장하려면 70만원 (약 6...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통합된 왕국 4개 영토 = 영국 영국 (정확히는 ‘영본국, UK’) 의 구성 현황 입력 2021.1.5.BBC 원문 2021.1.4. [시사뷰타임즈] ... 더보기

[종합 NEWS]

英 정부, 잉글런드 당국자 폐쇄권한 7.17까지 -조용히- 확대 브리튼 런던에서 한 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2021.1.15. © Tolga Akmen / AFP 입력 2021.1.24.... 더보기

[ 시·선·집·중 ]

트럼프, 상원 탄핵 될까 안 될까? 된다면 전직대통령예우 날아가 만화 트럼프, SOURCE: CNN 입력 2021.1.20. [시사뷰타임즈] 백악관에선 이미 조 바이든 제46대 대... 더보기

[ 화젯 거리 ]

화이저-바이오N텍 백신 맞은 이스리얼인 12,400명 코로나 감염! 이스리얼의 한 남자가 코로나 예방 백신주사를 맞고 있다. © Reuters / Ammar Awad 입력 2021.1.21.R... 더보기

[오피니언 NEWS]

[한국 회복 1] 부모 같은 사람에게 묻고, 말 해주면 계속 음~ 음~ 입력 2021.1.10. [시사뷰타임즈] 길었던 한국 왕조 시대. 구한말에 ‘대한제국’ 이라는 것을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대만의 중국 폭격기-전투기 급습 보도: 美 대만 방어 확고부동 전념 맹세 자료사진: 중국 H-6 폭격기가 대만의 F-16 전투기 (밑에 있는 비행기) 바로 옆에서 날고 있다....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나발니 지지 시위자 한 명, 제지 경찰 한 방에 KO로 보내 제지하려던 경찰관이 자신 앞으로 다가 오자 즉시 한 방을 날리는 지지자. 경찰관은 이 한 ... 더보기